"저위력 핵무기로 희생 최소화해 북핵 제거 가능"


미 조지타운대 교수 VOA 인터뷰서 "사망자 100명 미만" 밝혀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면 100명 미만의 사망자를 내고 북한의 5대 핵시설을 모두 파괴할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만일 북한이 전쟁을 일으킬 경우 미국이 도시를 초토화하는 전략 핵무기가 아닌, 벙커나 핵시설을 겨냥한 저위력 핵무기를 실제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북한 영변 핵시설/디지털 글로브


키어 리버 조지타운대학교 국제안보연구소 교수는 15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 핵을 억제하는데는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 보다 저위력 핵무기가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리버 교수는 미 국방부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위험 예측 및 평가(HPAC)’을 사용해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와 저위력 핵무기가 한반도에서 사용되는 상황을 모의 실험했다. 북한 내 영변 등 5개의 핵시설에 대한 공격 결과를 바탕으로,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명 피해와 4단계의 방사능 낙진 피해도를 도출했다고 VOA는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북한의 5대 핵시설은 평안북도 영변과 박천, 자강도 하갑, 평양 강선, 황해북도 평산 등에 있다.


 

키어 리버 조지타운대학교 국제안보연구소 교수 저서/amazon.com/Seminar XXI - MIT

edited by kcontents


먼저 전통적 고위력 핵무기인 W88 핵탄두 10기가 사용된 경우, 방사능 낙진이 평양 이남과 한국 남서부 일부 지방을 제외한 전 지역 그리고 일본까지 영향을 미쳤고, 한반도에서만 최대 300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게 된다고 리버 교수는 밝혔다. W88 핵탄두는 미국의 대표적 전략 핵무기로 위력이 475㏏(킬로톤)에 달한다.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의 위력이 15㏏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30여배의 엄청난 위력인 셈이다. 한 발로도 한 도시를 초토화 시킬 수 있다.


북한의 5대 핵시설




반면 20기의 B61 핵탄두 같은 저위력 핵무기를 같은 목표에 사용할 경우, 목표 지역 주변에서만 낮은 수준의 낙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목표물 인근에서만 100명 미만의 사망자가 나왔다며, 이는 재래식 작전 수준의 인명 피해라고 분석됐다. B61 핵탄두는 0.3㏏~340㏏까지 위력을 조절할 수 있다.


리버 교수는 또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TEL)도 상당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발사대가 어디에 배치돼 있는지, 어디로 향하는지를 찾아내는 능력이 핵 억지력의 핵심 부분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그는 관측 위성, 무인정찰기와 합성 영상 레이더(SAR) 등을 운용하는 원격 탐지 역량 분야에서의 혁신이 북 핵 전략과 시나리오를 이해하는 데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는 설명했다.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7/2020061700293.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속보] 서부 전선 전방 지역서 폭발음 들렸다…군 "확인 중"

 

국민혈세 100억 짜리 건물 폭삭

   16일 오후 2시50분쯤 서부 전선 전방 지역에서 대형 폭발음이 들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지역에 연기가 나고 있. 이곳 월곶면은 지난달 31일 탈북단체가 대북전단 50만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내 긴장감이 돌고 있다. 한편 이날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남북합의로 비무장된 지역에 다시 진출하겠다고 예고했다. 뉴스1

군 당국은 이 폭발음에 대해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가 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 내에 만들어진 것으로, 2005년 연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의 건물을 개·보수한 건물로 확인된다고 군은 전했다.

 

사진은 2018년 9월 12일에 촬영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모습. 사진 통일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BBC News - North Korea 'blows up joint liaison office' with South

https://www.bbc.co.uk/news/world-asia-53060620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北 평양 남부서 비밀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위성 사진 분석

美 싱크탱크 "美, 文정부의 현명하지 못한 관대함에 우려"


     북한이 지난해 평양 남부 강선의 비밀 우라늄 핵농축시설을 가동해 핵탄두 보유량을 늘린 정황이 포착됐다. 이 때문에 북한이 오히려 핵 카드를 들고 한·미에 대한 ‘최대 압박’ 작전을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15일 발표한 국제 안보연감에서 올 1월 기준 북한이 핵탄두 30~40개를 보유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는 지난해 연구소가 지난해 발표한 핵탄두 보유 추정치 20~30개에서 10개 증가한 것이다.


북한 영변 핵시설 위성사진 /디지털 글로브


 

SIPRI: Less nuclear warheads, but N.Korea has more


A Swedish think tank says the number of nuclear warheads possessed by North Korea increased in 2019, although the total number held by countries around the world dropped.




The Stockholm International Peace Research Institute, or SIPRI, released its annual assessment of armaments, disarmament and international security on Monday.


It said that nine nuclear-armed states possessed an estimated 13,400 nuclear weapons, as of January 2020. That was 465 less than the previous year.


The report attributes the decrease in the overall number to the dismantlement of retired nuclear weapons by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The two nations together possess over 90 percent of the world's nuclear weapons.


View full text

https://www3.nhk.or.jp/nhkworld/en/news/20200615_19


edited by kcontents


이 연구소의 섀넌 카일 핵군축·군비통제·비핵환 프로그램국장은 이날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핵탄두 보유 추정량을 늘린 것과 관련해 “지난 1년간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핵 생산시설로) 신고하지 않은 강선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동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영변 핵시설 중에서도 우라늄 농축시설이 있는 공장 주변에서 차량 이동 등의 모습이 꾸준히 목격됐다”고 말했다.




섀넌 국장은 “우리는 북한의 (비밀 핵시설 가동을 통한) 핵분열 물질 생산 능력에 근거해 북한이 만들어 낼 수 있는 핵무기의 수를 상향조정했다”며 “북한은 핵시설에 대해 신뢰할만한 공식자료가 없고, 접근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정확한 핵 능력 평가가 매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김정은이 지난 5월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를 언급한 점을 거론하며 “북한이 핵무력 강화노선으로 회귀한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했다.


북한의 강선 비밀 핵시설은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 2차 미·북정상회담 결렬의 주요 원인이 됐던 시설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은 (영변과 주변의) 핵시설 1~2곳을 없애길 원했지만 그는 (핵시설) 5곳을 갖고 있었다”며 “나는 (김정은에) ‘나머지 3곳은 어떻게 할 것이냐. 합의를 하려면 제대로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비밀 핵시설 중 가장 대표적인 곳이 바로 평양 남부 산업단지인 강선에 위치한 비밀 핵시설이다. 외신은 하노이 회담 직전 수차례 보도를 통해 강선의 핵무기 생산성이 영변 보다 높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황해북도 평산과 평안북도 박천, 자강도 하갑 일대도 비밀 핵시설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한·미 정보당국이 주시해왔다.


북한의 비밀 핵시설 /조선일보DB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전날 보수성향의 외교·안보매체 내셔널인터레스트 기고문에서 북한의 남북 통신연락선 차단과 북한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의 군사위협 등을 거론하며 “북한이 자체적인 최대 압박 작전을 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도 받지 않고 대북제재 해제를 추진하고,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과 관련한 유엔 결의안을 계속 어기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에 경제적 지원을 거듭 제공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문재인 정부의 현명하지 못한 (북한에 대한) 관대함에 크게 우려해 한국의 은행과 기업들에 직접 접촉해 유엔 제재와 미국 법 위반 가능성을 상기시켰다”고 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북한이 (국제사회가) 북한 정권의 잘못을 경시하게 만들고, 더 많은 경제적 이익을 (북한에) 제공하고 국제적 제재를 줄이도록 문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달동안 잠잠했던 한반도가 앞으로 몇 주, 몇 달 후면 더 긴박해질 것같다”고 했다.

워싱턴=조의준 특파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6/2020061600396.html




N. Korea estimated to possess more nuclear warheads than 2019: SIPRI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여정 담화문 전문]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 보복계획은 국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3일 밤 담화를 내고 우리 정부를 비난하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철거와 무력도발 가능성을 예고했다.

아래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김여정의 담화 전문.

그동안 비슷한 언행해와
남힌은 왜 벌벌 떨까...무슨 빚을 졌길래
(에스앤에스편집자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조선DB

나는 어제 우리 통일전선부장이 낸 담화에 전적인 공감을 표한다.

2년 동안 하지 못한 일을 당장에 해낼 능력과 배짱이 있는 것들이라면 북남(남북)관계가 여적(여태껏) 이 모양이겠는가.

 


언제 봐야 늘 뒤늦게 설레발을 치는 그것들의 상습적인 말에 귀를 기울이거나 형식에 불과한 상투적인 언동을 결코 믿어서는 안 되며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의 죄행을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

우리 조국의 상징이시고 위대한 존엄의 대표자이신 위원장 동지의 절대적 권위를 감히 건드리고 신성한 우리측 지역에 오물들을 들이민 쓰레기들과 그런 망동 짓을 묵인한 자들에 대해서는 세상이 깨여지는 한이 있더라도 끝장을 보자고 들고 일어난 전체 인민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지금 날로 더욱 거세지고 있다.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깨깨(몽땅) 받아내야 한다는 판단과 그에 따라 세운 보복계획들은 대적 부문 사업의 일환이 아니라 우리 내부의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 그것들이 어떤 짓을 했는지, 절대로 다쳐서는 안 될 무엇을 잘못 다쳐놓았는지를 뼈아프게 알게 만들어야 한다.

말귀가 무딘 것들이 혹여 '협박용'이라고 오산하거나 나름대로 우리의 의중을 평하며 횡설수설해댈 수 있는 이런 담화를 발표하기보다는 이제는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해야 한다.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다.

나는 위원장 동지와 당과 국가로부터 부여받은 나의 권한을 행사하여 대적 사업연관부서들에 다음 단계 행동을 결행할 것을 지시하였다.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다.

남조선당국이 궁금해할 그 다음의 우리의 계획에 대해서도 이 기회에 암시한다면 다음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

우리 군대 역시 인민들의 분노를 다소나마 식혀줄 그 무엇인가를 결심하고 단행할 것이라고 믿는다.

쓰레기는 오물통에 가져다 버려야 한다.
이세영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北옥류관 주방장 "南, 국수 처먹을 땐 요사 떨더니…"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 통해 우리 정부 비난


     북한이 대북전단살포를 문제 삼으며 연일 한국을 비방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평양 방문 당시 김정은 위원장과 오찬을 했던 평양 옥류관 주방장도 우리 정부를 향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2018년 9월 평양 옥류관에서 식사하며 대화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DB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3일 오수봉 옥류관 주방장의 발언을 전하며 우리 정부를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9월19일 평양을 방문해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오찬을 했고, 특별수행원으로 따라온 여야 3당 대표와 재계 총수들도 옥류관에서 밥을 먹었다.


오 주방장은 “평양에 와서 이름난 옥류관 국수를 처먹을 때는 그 무슨 큰일이나 칠 것처럼 요사를 떨고 돌아가서는 지금까지 전혀 한 일도 없다”고 했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 소속 최길천 실장도 “군사 분계선 일대에서 감행된 반공화국 삐라 살포 행위는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라며 “최고 존엄을 모독해 나선 것은 사실상 총포 사격보다 더 엄중한 최악의 특대형 범죄행위”라고 했다.

최승현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3/2020061300475.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North Korea might be making millions -- and breaking sanctions -- selling sand. Yes, sand.

CNN Digital Expansion Shoot, Joshua Berlinger

By Joshua Berlinger, CNN Business


Hong Kong (CNN Business) It was May of last year when Lucas Kuo and Lauren Sung noticed something strange: more than 100 ships gathering in the waters near Haeju, North Korea.


This handout image courtesy of C4ADS shows ships in the waters off the coast of the North Korean city of Haeju.


 

북한, 해주 인근 모래 채취 수백만불 벌어들여


국제제재법 위반


  루카스 궈와 로렌 성이 북한에서 이상한 것을 발견한 것은 작년 5월이다: 100척 이상의 배들이 북한 해주 인근 해역에 모여 있다.




빅 데이터를 사용하여 보안 문제를 분석하고 조사하는 비영리 단체인 워싱턴 소재 첨단 국방 연구 센터(C4ADS)에서 일하는 그들의 작업의 일부로서, 두 분석가는 북한 해역과 더 나아가 동북아 지역의 교통 상황을 주시하고 있었다.


그들은 북한이 유엔의 대북제재를 집행해야 하는 세관원들의 눈을 피해 공해상에서 석탄과 다른 귀중한 물품들을 대량으로 판매했다는 비난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북한 주민들은 물건을 거래하기 전에 항구로 옮기기보다는 바다에서 배를 옮겨 다니며 원산지에 대해 거짓말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판매방식은 팔린 물건에 따라 자금난에 빠진 김정은 정권을 위해 수천만 달러를 긁어모을 수 있다.


그들은 빠르고 신중해야 하며, 보통 기껏해야 몇 척의 배를 필요로 한다. 하지만 두 분석가는 불가사의하게 북한으로 항해하는 수십 척의 배들을 계속 보았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을까

궈씨와 성씨는 국제적으로 대북제재를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279척의 선박과 관련된 수백만 달러의 가치가 있는 대규모 작전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하지만 이 배들은 총을 쏘거나, 마약을 거래하거나, 위조지폐를 빼돌리거나, 멸종위기에 처한 종들을 밀매하는 데 이용되지 않았다. 북한은 세계적으로 악명 높은 범죄 조직이다. 그들은 평양의 가장 수익성이 높은 수출품인 석탄조차 운반하지 않았다.




그들은 모래를 준설하고 운반하는데 사용되었습니다. 북한은 2017년 12월에 통과된 유엔 제재에 따라 토석 수출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 모래를 거래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인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s part of their work at the Washington-based Center for Advanced Defense Studies (C4ADS), a nonprofit that analyzes and investigates security issues using big data, the two analysts keep an eye on traffic in North Korean waters and further afield in Northeast Asia.


They do this because Pyongyang has been accused of selling coal and other valuable goods, sometimes in very big quantities, on the high seas to get around the prying eyes of customs officers, who must enforce United Nations sanctions on North Korea. Instead of moving goods into a port before trading, North Koreans supposedly just move them from one ship to another at sea and lie about their origins.



These "ship-to-ship transfers" can rake in tens of millions of dollars for Kim Jong Un's cash-strapped regime, depending on what's sold.




They are meant to be fast and discreet, and usually involve a few ships at most. But Sung and Kuo kept seeing dozens of ships mysteriously sailing to North Korea.


Something was up.

What Kuo and Sung went on to discover was a massive operation allegedly worth millions of dollars involving 279 ships which appeared to be skirting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But these ships weren't being used for running guns, dealing drugs, offloading counterfeit cash or trafficking endangered species, crimes North Korea is notorious for worldwide. They weren't even carrying coal, Pyongyang's most profitable export.


They were being used to dredge and transport sand. That may seem innocuous, but North Korea is barred from exporting earth and stone under United Nations sanctions passed in December 2017. Trading North Korean sand is a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Despite those measures, North Korea raked in at least $22 million last year using "a substantial sand-export operation," UN investigators said in a report released in April. One unnamed country supplied the Panel of Experts on North Korea, as the investigators are formally known, with intelligence claiming that Pyongyang sent one million tons of sand abroad from May 2019 until the end of the year.


The scheme was prominently featured in the panel's annual report. Alastair Morgan, who coordinates the UN panel that monitors sanctions on North Korea, said in an email that the report's authors decided "the large scale and the significance" of the operation warranted top billing.


The UN report didn't cite C4ADS' data. Morgan said his team submitted their draft in February, before Kuo and Sung published their research in March.


Piecing together the clues

Kuo and Sung watched the ships for several weeks before noticing a pattern. All of those showing up in North Korean waters had a link to China. Some were flying Chinese flags. Others had Chinese names.


Ship-to-ship transfers usually involve vessels registered to small countries where regulation is cheap and oversight is lax — boats flying a so-called flag of convenience.


But maybe these weren't ship-to-ship transfers, the pair thought. They realized they needed more information before they could come to any conclusions.


So they turned to satellite imagery, perhaps the most important tool among the growing open-source intelligence community. The photographs they got their hands on showed clouds of sand under what appear to be dozens of barges and dredgers, evidence that earth was being pulled up from the bottom of the sea en masse in North Korean waters.




Sung did some research into North Korea's history of sand sales and dredging, and everything quickly clicked.


"We found plenty of reports from the early 90s to the present indicating that rather than this kind of being anything new, North Korea has always been exporting sand to a lot of its neighboring countries," Sung said.


Sung said it now appeared "there was a conscious effort to do this under the radar."


This handout image courtesy of C4ADS shows ships in the waters off the coast of the North Korean city of Haeju.


The importance of sand

Modern civilization is built on different types of sand. It's a key ingredient in concrete, glass and even the processors that power the electronic device you're reading this on. Humanity consumes about 50 billion tonnes of sand per year — more than any other natural resource on the planet except for water.




Its supply may seem limitless, but there's only so much of it to be dug up and removing it from the earth can have environmental consequences.


The sand that blankets the world's deserts is too fine to use in construction because it doesn't bind well. River sand is typically the best for making cement. Sand from the bottom of the ocean works too, but it needs to be washed and desalinated before it can be used.


Pyongyang has seemingly cashed in on the sand trade for years. Years ago, when North and South Korea did significant business together, sand was Pyongyang's most valuable export to its southern neighbor, according to media reports at the time. North Korea sold $73.35 million worth of sand to the Republic of Korea in 2008, though South Korea stopped buying North Korean sand shortly after.


But there's an even more important customer bordering North Korea: China, the world's most voracious consumer of sand.


During the 2010s, the country underwent a construction boom unprecedented in world history — Beijing used more concrete in 2011 through 2013 than the United States did in the entire 20th century. Though the building boom has slowed today compared to its peak, China still uses more concrete than the rest of the world combined.


This handout image courtesy of C4ADS shows ships in the waters off the coast of the North Korean city of Haeju."


What was going on?

Neither Sung or Kuo knows what happened to the million tons of sand after it was shipped to various Chinese ports across the country's coast. Sand smuggling is a major issue in China and the trade is notoriously opaque.




China's Ministry of Public Security, which did not respond to CNN's request for comment for this story, launched a campaign at the start of last year to crack down on illegal sand operations along the Yangtze River. By October, authorities had investigated 90 groups in 10 different provinces and seized $251 million, 305 sand mining vessels and 2.88 million cubic meters of sand, Chinese state media reported.


View full text

https://edition.cnn.com/2020/06/09/business/north-korea-sand-intl-hnk/index.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여정의 '님'과 '놈'

안용현 논설위원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이 2018년 2월 평창 올림픽 북한 대표단으로 서울에 왔다. 6·25 이후 김일성 일가의 첫 한국 방문이다. 외국 정상이 와도 차관급이 영접하는 게 관례지만 우리 측에선 장차관급 3명이 몰려가 서른 살짜리 '백두 혈통'을 맞았다. 통일장관은 "북측 귀한 손님이 오신다니 날씨도 거기에 맞춰 따뜻하게 변한 것 같다"고 했다. 2박 3일간 김여정은 문재인 대통령을 네 차례 만났다. 그때마다 "대통령님"이라고 부르며 "평양에 꼭 오시라"고 했다. "통일의 새 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김여정 두 손을 꼭 잡았다.


칼럼 관련 일러스트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여정이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청와대는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공손히 술을 따르는 사진, 활짝 웃으며 대통령 부인과 환담하는 사진 등을 공개했다. 판문점에서 문 대통령이 "(김여정은) 남쪽에서 아주 스타가 돼 있다"고 하자 김여정의 얼굴이 빨개졌다고 청와대가 전하기도 했다. 우리 어용 매체들은 김여정이 '예의 바른 공주님' '평화 메신저'인 것처럼 보도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이 김여정 앞에서 "평창 올림픽이 두 가지를 남겼다. 성공 개최와 김 부부장(김여정) 팬클럽이 생긴 것"이라고 했다. 그 자리에 있던 문 정권 실세들이 서로 '김여정 팬클럽 회장'을 자처했다. 농담인 줄 알았다. 이후 평양 회담을 다녀온 친여 인사도 "(평양에서) 사람들이 팬클럽 회장을 하겠다고 난리였다" "남매(김정은·여정)가 없으면 북한이 걱정된다"고 했다. 농담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그제 김여정이 '팬클럽 회원'들이 있는 문 정부를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 "나는 못된 짓 하는 놈(탈북민)보다 못 본 척하는 놈이 더 밉더라"고 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해 '놈'이라고 한 것이다. 2년 전 '님'이 '놈'이 됐다. 3월에도 "저능한 사고" "완벽한 바보"라고 막말을 했다. 서울 환송 만찬에서 "제가 원래 말을 잘 못한다"며 수줍어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지금 북에서 김여정은 김정은 다음가는 신(神)이나 다름없다. 북 주민의 생살여탈권을 쥐고 있다. 김씨 왕조 유지에 필요할 때만 고개를 숙이고 미소를 보내는 것이다. 김정일 여동생 김경희도 그랬다. 앞으로 남북 이벤트가 벌어지면 김여정은 표정을 바꾸고 또 '문 대통령님'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면 김여정 팬클럽 회원들이 열광할 것이다.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06/2020060600018.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북 여종업원 한국에 구금’… 유엔 인권위, 이의신청 각하


민변이 北가족 대리해 ‘구금’ 주장

인권위, 한국 정부 손 들어줘


    유엔 인권위원회가 4년 전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12명이 한국에 구금돼 있다는 주장을 펼친 ‘이의신청’을 각하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을 대리인으로 해 북한에 거주 중인 탈북 여종업원들의 가족 23명이 ‘구금’ 주장을 펼쳤으나 유엔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사진 제공 통일부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위원회는 18일 공개한 ‘위원회 결정 채택 문서’에서 절차상의 문제를 이유로 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북한 내 가족들은 ‘이의신청’에서 “한국 정부가 정당한 이유 없이 딸들을 구금해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적 상담을 할 수 있는 권리 등까지도 침해당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위원회는 ‘대리인들이 탈북 종업원들의 의견 및 동의를 얻기 위한 노력을 충분히 기울이지 않았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손을 들어줬다. 탈북 종업원들이 직접 혹은 위임받은 대리인을 통해 이의신청을 제기할 수 없었다는 점이 입증되지 않아 ‘이의신청’에 담긴 주장을 고려조차 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위원회 결정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는 질문에 민변 관계자는 “언급할 사항이 없다”고 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동아일보




시민단체, '재월북 권유' 윤미향 부부 국보법 위반 고발


     시민단체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22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윤 당선인과 그의 남편 김모씨가 경기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힐링센터'에서 탈북민과 만나 월북을 권유했다는 이유에서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뉴데일리

edited by kcontents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날 윤 당선인 부부와 장모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변호사 등 3명을 국가보안법제6조, 형법 제31조 위반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활빈단은 "월북 회유 공작에는 윤 당선인 부부, 민변 소속 장 변호사, 일본 조총련계 여성 3명까지 관여한 중대 사건인만큼 즉각 수사에 돌입해 진상을 밝히고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같은날 다른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도 "윤 당선인 부부와 장 변호사는 2016년 집단 탈북한 북한식당 지배인 허강일씨에게 월북할 것을 권유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2018년 윤 당선인 부부가 경기 안성에 조성된 힐링센터에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을 초대해 재월북을 회유했다고 당시 참석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보도했다. 장 변호사가 탈북민들에게 매달 30~50만원의 지원금을 줬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수요집회에 참석해서 여종업원들 얼굴을 드러내고 (한국 정부에) 북송을 요구하자고 민변과 정대협에서 요구했다"는 허씨의 추가 증언도 나왔다. 〈중앙일보 2020년 5월 22일자 4면

 

그러나 민변은 해당 보도 등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탈북민) 당사자 또는 관련자에 대해 생활지원금을 비롯한 금액을 지급한 사실은 없다"며 "다만 변호사 개인이 종업원들과 지배인으로부터 여러 차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 받고 개인적으로 또는 주변 지인 도움을 받아 생활비에 보태쓰라며 개인적으로 금액을 지급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항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中朝邊境爆發戰爭? 陳破空:消息有待證實


2020-05-01 01:20:02

〔即時新聞/綜合報導〕中國旅美政論作家陳破空29日透過YouTube指出,他接獲來自中國東北民眾的訊息,稱北韓不滿中國醫療隊醫死領導人金正恩,扣押中國醫療隊,雙方為此在邊境爆發戰爭,陳認為,該消息有待證實,目前無法做出結論。


 

北韓領導人金正恩傳言甚囂塵上,中國旅美政論作家陳破空接獲消息,稱中國與北韓在邊境發生戰爭。圖為北韓軍隊。(法新社檔案照)


대만 자유시보 등 2개 매체에서 보도

김정은은 이미 사망


상세 내용은 아래 조선일보의 문갑식의 유튜브 동영상 참조


陳破空說:「我收到中國國內東北地區民眾發來的訊息,說中朝邊境發生了戰事,就是武裝衝突,或者說小規模的戰爭,時間是4月26號凌晨,地點是鴨綠江50公里左右範圍,那麼交戰雙方,中國是3000名特工想強行進入北朝鮮,那麼朝鮮方面呢,人民軍邊防部隊猛烈還擊。」




陳破空引述消息指出,該戰役造成中方800名特工(特務)死亡,有的特務甚至受到北韓俘虜,北韓傷亡則尚未知曉,習近平對此派出中國北部戰區78集團軍的30萬大軍,進發兩國邊界,因此中國東北民眾最近看到大量運輸中的坦克、飛彈,考量目前中國與各國的局勢,飛彈用來對付俄羅斯、南韓或是日本的機率較低,最有可能用來對付北韓。


此外,陳破空提到,俄國軍隊近期也有出現往中朝邊境調動的跡象,推測有可能是在觀察中國與北韓的軍事衝突,陳提到,中國與北韓幾十年來發生過零星衝突,但北韓希望降低中國影響力,因此這些事件並不被當地民眾所知,且北韓也覺得中國現在的路線已經與真正的共產主義背道而馳,前領導人金日成過世前,曾告誡未來不能依賴北京。


陳破空強調,若此次金正恩健康因素的傳言為真,那麼北韓就可能因憤怒而對中國進行報復;坦若金正恩已經離世,北韓還可能發生「黨政軍分權」的現象,金正恩叔叔金平日握有軍權,妹妹金與正管理黨政,使金家陷入內鬥,不過目前種種傳言均有待詳細證實,陳對此不做結論。




相關影音


惊传:中朝边境爆发激战?习近平出动三十万大军。朝鲜准备大事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와대 "日 TV, 김정숙여사 사진 '김일성부인' 소개…사과키로"

김정은 건강이상설 보도 중 실수
"방송사 측, 정정보도 의사 표명"


 

    일본의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을 '북한 김일성 주석의 부인'이라고 잘못 소개하는 일이 벌어졌다.

[네티즌 트위터 화면 캡처]

해당 방송사는 사과 및 정정보도 의사를 밝혔다.

 


김애경 해외언론비서관은 이날 공지 문자를 보내 "일본 BS TV 도쿄의 시사프로그램인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이 5월 2일 자 방송에서 김일성 주석 부인 사진에 김정숙 여사 사진을 사용한 것과 관련, 해당 방송사 측에서 4일 문서를 통해 사과 및 정정 보도 의사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사과 표명 방식 및 정정 내용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방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다루며 김일성 주석의 부인을 소개하는 그래픽에서 김 여사의 사진을 사용했다.

일각에서는 김 여사가 김일성 주석의 첫째 부인과 이름이 같은 동명이인이라는 점에서 실수가 빚어진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