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camels really have water in their humps?

By Tara Santora - Live Science Contributor 16 hours ago


Is there any truth to this myth?


To survive in the desert, camels store water in their humps, right? Not quite. Although camels do have tricks to make the most of water they find, their humps aren't one of them. So why do camels have humps on their backs?


What's in these camels humps?(Image: © Shutterstock)


 

사막에서 살아남기 위해 낙타들은 혹에 물을 저장하나? 


   그렇지 않다. 비록 낙타들은 그들이 발견한 물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재주를 가지고 있지만, 낙타의 혹에 저장하는 건  아니다. 그렇다면 왜 낙타는 등에 혹이 있을까?


혹은 지방 저장소

릭 슈워츠 샌디에이고 동물원 동물보호감독관은 "이들은 음식과 물이 부족한 건조한 계절에 대처한다"고 말했다. 먹을 수 있을 때, 낙타는 그들의 혹을 쌓을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칼로리를 섭취해서 음식이 부족할 때 오랜 시간 동안 살아남을 수 있다. 슈워츠는 "혹으로 낙타는 4개월에서 5개월까지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슈워츠는 낙타들이 지방을 다 써버렸을 때, 다시 부풀어 오를 만큼 충분히 먹을 때까지 그들의 혹은 줄어든다.




어린 낙타는 이러한 지방 퇴적물을 가지고 태어나지 않고 어미가 돌보는 동안 자라지 않는다. 슈워츠는 라이브 사이언스와의 인터뷰에서 "엄마에게서 얻는 모든 에너지는 신체의 성장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 낙타들은 태어난 지 4개월에서 6개월이 되었을 때 젖을 떼기 시작하지만, 10개월에서 1년이 될 때까지 혹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하지만 야생 낙타들은 계절의 순환에 접해 있기 때문에, 첫 해 안에 혹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슈워츠는 말했다. 


"어린 낙타들이 첫 건기를 이겨내야 하므로."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answer: fat storage. 

"They deal with dry seasons when food and water is scarce," said Rick Schwartz, an animal care supervisor and national spokesperson at the San Diego Zoo. When food is available, camels eat enough calories to build up their humps so they can survive long periods of time when food is scarce. With a "full" hump, a camel can go up to four or even five months without food, Schwartz said. When camels use up their fat, their empty humps flop over like a deflated balloon until they eat enough to "inflate" them again, Schwartz said.


Camel calves aren't born with these fat deposits and don't grow them while they are nursing. "All the energy they're getting from mom is going to the growth of the body," Schwartz told Live Science. Young camels begin to wean when they are 4 to 6 months old, although their humps don't start to form until they are 10 months to a year old. "But as the wild camels are dealing with the cycles of the seasons, they need to have some sort of hump within that first year," Schwartz said. "They have to make it through that first dry season."


There are two species of camels. Bactrian camels (Camelus bactrianus) live in parts of western China and Central Asia, and they have two humps. Arabian camels (Camelus dromedarius) are more common and have only one. But as far as Schwartz is aware, the extra hump does not allow Bactrian camels to go longer without food.


Quora

edited by kcontents


Although many animals store fat around their stomachs and sides, camels pack on the pounds vertically. One theory is that camels have a stomach callus which they lay directly in the sand, and belly fat could make it harder to lay this way, Schwartz said. Another theory is that being tall and narrow, with fat stored in humps instead of around the sides, means camels are exposed to less sunlight and less heat.




Because camel humps store food, the dromedaries need other ways to cope with water scarcity. For example, camels can can drink up to 30 gallons (114 liters) of water in one sitting, they excrete dry feces to retain water, and their kidneys efficiently remove toxins from water in the body so they can retain as much as possible, Schwartz explained. Camels have several other ways to make each drink of water go far, such as by catching moisture from every breath they exhale through their nose. 


This incredible ability to make do with less water is "probably why the myth came about that if they go so long without water, they must be storing water in the humps," Schwartz said.


Originally published on Live Science.

https://www.livescience.com/why-do-camels-have-humps.html


What's Inside A Camel Hump?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동차 바퀴에 깔려도 사는 괴물곤충 외골격의 비밀 풀렸다


미국 연구팀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 외골격 성분·구조 덕에 체중 3만9천배 견뎌"


    자동차 바퀴에 깔려도 사는 곤충이 있다. 몸무게의 3만9000배나 되는 엄청난 압력을 견디어낸다. 미국에 서식하는 딱정벌레목(目) 혹거저리과(科) 곤충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Phloeodes diabolicus)가 그 주인공이다. 비결은 무엇일까?


미국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어바인)와 퍼듀대 연구진은 22일 ‘네이처'(Nature)에서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가 이런 압력을 견디는 것은 배를 덮고 있는 단단한 딱지날개(elytra)의 성분과 조각그림 퍼즐(jigsaw puzzle)처럼 서로 단단히 얽혀 있는 구조 덕분이라고 밝혔다.


Figure 1 | A crush-resistant insect. The diabolical ironclad beetle (Phloeodes diabolicus) has an exoskeleton that is so tough, the insect can survive being run over by a car.Credit: Getty


 

Diabolical ironclad beetles inspire tougher joints for engineering applications

Intriguing structures have been observed that link sections of the diabolical ironclad beetle’s amazingly crush-resistant armour. These findings suggest fresh approaches for making tough, reliable joints for use in engineering.




The splendidly named diabolical ironclad beetle (Phloeodes diabolicus, Fig. 1) has an impressively tough exoskeleton — allowing it to survive attacks from predators, being stomped on by hikers and even being run over by cars. Writing in Nature, Rivera et al.1 reveal the secret of this beetle’s crush resistance. Using a combination of advanced microscopy, mechanical testing and computer simulations, the authors find that layered, jigsaw-like joints and a variety of support structures connect the various parts of the exoskeleton, accounting for its toughness.


Natural materials, for example those found in bones, teeth and shells, often have exceptional mechanical performance, combining properties such as strength, toughness and self-healing capabilities in ways that cannot be achieved in conventional engineering materials2,3. These superior properties are partly due to the materials’ hierarchical architectures: the constituents are assembled from repeating structures or patterns at several different size scales, ranging from the molecular to the macroscopic scale4


View full text

https://www.nature.com/articles/d41586-020-02840-1


edited by kcontents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는 북미 서해안의 참나무에 주로 사는 곤충으로 매우 강하고 튼튼한 것으로 유명하다. 학명에 ‘악마’를 뜻하는 ‘디아볼리쿠스'(diabolicus)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일반명으로는 ‘악마 같은 철갑 딱정벌레'(diabolical ironclad beetle)로 불린다.


연구를 이끈 UC어바인 데이비드 키사일러스 교수는 이 곤충은 나는 능력이 부족해 위험을 피해 날아갈 수는 없지만 새나 설치류 같은 포식자 공격에도 뚫리지 않고 자동차 바퀴에 깔려도 견뎌내는 외골격(exoskeleton)이 있다며 표본 고정용 철핀을 꽂기도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연구팀이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가 실제 어느 정도의 압력을 견딜 수 있는지 실험한 결과 최대 149N(뉴턴)을 견디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몸무게의 3만9천배에 달하는 것으로 체중이 60㎏인 사람이 2천340t의 압력을 이겨내는 것과 맞먹는다.


www.nature.com/articles/d41586-020-02840-1

edited by kcontents


연구팀은 고해상도 현미경 관찰과 분광분석을 통해 이 곤충이 이런 엄청난 압력을 견디어낼 수 있는 비결이 외골격, 특히 딱지날개의 구성물질과 구조에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하늘을 나는 곤충의 딱지날개는 열리고 닫히면서 실제 나는 데 사용되는 날개를 보호하지만, 디아블로쿠스 혹거저리의 딱지날개는 딱딱하게 진화해 주로 몸을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분석결과 이 딱지날개는 단백질 바탕에 섬유질인 키틴층들이 쌓여 있는 구조로 돼 있으며 단백질의 함량도 하늘을 나는 곤충들의 딱지날개보다 1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의 딱지날개는 좌우 부분을 연결하는 중간 봉합선이 조각그림 퍼즐처럼 서로 맞물려 얽혀 있는 구조로 돼 있으며, 큰 힘을 받으면 얽혀있는 연결부위가 부서지거나 풀어지지 않고 여러 층으로 분리되면서 더 오래 견디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첨단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과 알루미늄을 딱지날개의 결합구조 형태로 결합시켜 기계적 시험을 한 결과 현재 항공기 부품 등을 결합하는 데 사용하는 리벳(대갈못)이나 고정장치보다 성능이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사일러스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디아볼리쿠스 혹거저리가 엄청난 압력을 이겨낼 수 있는 비결을 밝혀낸 것일 뿐 아니라 건설과 항공학 같은 공학 분야에 실질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ScienceTimes


https://www.sciencetimes.co.kr/news/%EC%9E%90%EB%8F%99%EC%B0%A8-%EB%B0%94%ED%80%B4%EC%97%90-%EA%B9%94%EB%A0%A4%EB%8F%84-%EC%82%AC%EB%8A%94-%EA%B4%B4%EB%AC%BC%EA%B3%A4%EC%B6%A9-%EC%99%B8%EA%B3%A8%EA%B2%A9%EC%9D%98-%EB%B9%84%EB%B0%80/



Diabolical Ironclad Beetle: Unlocking the secrets of its super-tough desig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ird flies 7,500 miles nonstop, breaking world record

By Yasemin Saplakoglu - Staff Writer 2 days ago


Staying in the air for 11 days straight, a bar-tailed godwit flew from Alaska to New Zealand.

An international traveler just broke the world's record for longest nonstop flight. Among birds that is.


Bar-tailed godwits are impressive flyers, scaling thousands of miles without stopping.

(Image: © Shutterstock)


 

새가 논스톱으로 1만2천km를 난다고?


세계 최장 직항 비행 기록 갱신. 새 중에서


  11일간 연속으로 공중에서 머문 큰뒷부리도요 새는 알래스카에서 뉴질랜드로 날아갔다.


미국 일간 가디언(The Guardian)은 알래스카에서 뉴질랜드까지 11일간 직항해 7,500마일(1만2,000km)의 거리를 멈추지 않고 횡단하며 과학자들에게 알려진 새들 중 가장 긴 직항 비행을 깼다고 보도했다.




미국 오듀본 협회에 따르면 큰뒷부리도요 새는 "크고, 시끄럽고, 계피색"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들은 멈추지 않고 수천 마일을 비행하면서 알래스카와 뉴질랜드 사이의 인상적인 이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들의 여정을 연장시킨 동풍에 의해 움직이는 이 특별한 새는 지금까지 알려진 어떤 종류의 새보다 더 오래 날았다.


과학자들은 이 특별한 수컷 고드위트("4BRW"라고 알려진)를 다리에 파란색, 파란색, 빨간색, 그리고 흰색으로 쌓여있는 식별 고리를 탑재한 위성 태그를 통해 추적했다. 2019년에는 오클랜드 남동부 테임즈 퍼스 오브 테임즈에서 다른 19개의 바테일 고드위트와 함께 4BRW를 잡아 꼬리표를 붙였다.


*큰뒷부리도요 [bar-tailed godwit]

도요목 도요과의 조류. 몸길이 약 41cm의 대형 도요새이다. 부리가 길고 위로 살짝 굽었으며 비교적 발이 짧다. 

네이버지식


edited by kcontents


A bar-tailed godwit (Limosa lapponica) just flew for 11 days straight from Alaska to New Zealand, traversing a distance of 7,500 miles (12,000 kilometers) without stopping, breaking the longest nonstop flight among birds known to scientists, The Guardian reported. 




Bar-tailed godwits are "big, noisy and cinnamon-colored," according to the National Audubon Society. And they are known to undertake impressive migrations between Alaska and New Zealand, flying thousands of miles without stopping. But one particular bird, driven by easterly winds that prolonged his journey, flew longer than any of his kind known to date.


Daily Mail

 

'Jet fighter' bird breaks world record for non-stop flight with epic 7,500-mile journey from Alaska to New Zealand in ELEVEN DAYS

Bar-tailed godwit has broken the world record for longest non-stop bird flight 

It flew 7,500 miles from Alaska to New Zealand in 11 days without breaking 

The bird's aerodynamic build was compared to that of a 'jet fighter'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835459/Jet-fighter-godwit-breaks-world-record-non-stop-bird-flight.html


edited by kcontents


The scientists tracked this particular male godwit — known as "4BBRW" for the colored identification rings on its legs, stacked blue, blue, red and then white — through its onboard satellite tag. In 2019, they caught and tagged 4BBRW along with 19 other bar-tailed godwits in the Firth of Thames, southeast of Auckland.


The endurance flyer set off from southwest Alaska on Sept. 16 after having spent a couple of months feeding in Alaska's mudflats, according to The Guardian. Though the godwits pack on weight during this time, they are known to shrink their internal organs for their migration in order to travel light, according to The Guardian.


Related: Photos: birds evolved from dinosaurs, museum exhibit shows


After leaving Alaska, the godwit flew south over the Aleutian Islands and landed in a bay near Auckland in New Zealand 11 days later. His satellite clocked in at 7,987 miles (12,854 km), according to The Guardian. But rounding errors likely mean that the journey actually extended over about 7,581 miles (12,200 km), according to the scientists. Sometimes, he flew up to 55 mph (89 km/h). Previously, the longest nonstop flight recorded among birds was made by a female bar-tailed godwit that flew around 7,145 miles (11,500 km) in nine days in 2007, according to National Geographic.


ibtimes.sg



edited by kcontents


These godwits are made for such lengthy journeys. "They have an incredibly efficient fuel-to-energy rate," Jesse Conklin, who is part of the Global Flyway Network, a group of scientists studying such migrations, told The Guardian. "They have a lot of things going for them. They are designed like a jet fighter. Long, pointed wings and a really sleek design, which gives them a lot of aerodynamic potential."


The journey isn't only impressive but holds a cultural significance for people in New Zealand.


To the Maori, the indigenous Polynesian people of New Zealand, godwits, which they call "kuaka," are signs that good fortune is coming; and the return of the kuaka marks the beginning of spring, according to the National Audubon Society. 


4BBRW and others of his kind are expected to start their journey back to Alaska in March, but first they will likely take a pitstop near China in the Yellow Sea for about a month to feed.


Originally published on Live Science.


https://www.livescience.com/bar-tailed-godwit-record-flight.html


'Jet fighter' godwit breaks world record for non-stop bird fligh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아지 배변 훈련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Q. 집안에서 개를 키우시는 분들은 배변 훈련 어떻게 하시나요?

A. 매보다는 칭찬이, 칭찬보다 기다림이 중요합니다. 하루 아침에 훈련이 될 거라는 생각을 버리세요. 어린아이 기저귀 갈아주듯, 참고 기다리며 꾸준히 교육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당시 단어로 하면)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었습니다. 강아지든, 고양이든. 무엇인가 보송하고 보드라운, 감정을 나눌 상대가 있었으면 했지요. 그 때마다 부모님은 이렇게 이야기하시곤 했습니다. “똥오줌은 누가 다 치우려고?” 그리고 수년이 지난 뒤, 지금의 개님이 함께 하게 됐습니다. 반려 동물을 키우고 싶지만 가족의 동의를 얻지 못하는 분들이 아마도 가장 많이 듣는 말이기도 할 겁니다. 아니면 처음 반려동물을 집에 들이신 분들의 고민이기도 하겠지요.



 

ALL ABOUT DOGS: Positive reinforcement helps Max with potty training


Since dogs are really smart and have adapted to living with humans over thousands of years, some just naturally know how to signal us when they need to go out. But you can still teach this.

Question: Our puppy is almost 3 months old and we’re pretty pleased with his potty training. We try to take him out regularly, but every now and then, he has an accident. This is frustrating because our last dog would tell us when he wanted to go out. This dog won’t. How do we teach him to signal us when he wants to go outside?




Answer: Almost every week, a dog owner tells me how “This dog isn’t like my last dog.” While I get that, I knew when I got my puppy in January, even though she looked very similar to my last dog, there was no way she’d be able to replicate that amazing pet. And I was right. 


So this is a common syndrome. We get so used to the way our last dog was, it’s common to somehow expect the newcomer to be the same. But all dogs are different and special in their own unique way.


Since all dogs are really smart and have adapted to living with humans over thousands of years, some of them just naturally figure out how to signal us when they need to go out. It sounds like that may have been the case with your last dog. But figuring that one out by themselves is an advanced behavior. It doesn’t matter though. You can still teach him this.


View full text

https://www.heraldtribune.com/story/news/local/2020/09/24/gregg-flowers-positive-reinforcement-and-potty-training/3522493001/

edited by kcontents


여전히 개에게 남아있는 야생동물 배변 습성

사람에 길들여진 반려동물의 배변 이야기를 하기 앞서 야생 동물의 이야기를 잠깐 해보렵니다. 야생동물에게 배설물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요? 모두가 아시다시피 배설물은 냄새가 강합니다. 이 배설물을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 동물에 따라 독이 되기도 하고 약이 되기도 합니다. 영역 활동을 하는 맹수들은 배설물을 이용해 영역을 표시합니다. 같은 종의 다른 동물이 남긴 냄새로 서로간의 의사를 확인하기도 하지요.



다른 종의 배설물 냄새를 맡고 근처에 있는지 아닌지 판단하기도 합니다. 배설물이 있다는 것은 그 동물이 아주 가까이 있다는 뜻이거든요. 여차하면 배설을 한 주인공의 약점이 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야생 동물들은 자신의 배설물을 아주 신중하게 처리해야합니다.


아주 오랜 시간 사람에게 길들여지긴 했습니다만, 개도 여전히 유사한 습성이 남아있습니다. 소변을 이용해 영역표시를 하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다른 개들과 소통을 하려고 합니다. 대변을 보는 동안은 무방비가 되기 때문에 숨고 싶어 하고요. 아무래도 이런 개들의 습성을 이해한다면 이제는 인간과 함께 하는 개들의 배변 훈련을 좀더 쉽게 할 수 있을겁니다.


화장실은 인간의 문명을 이룩하는데 매우 중요한 발명품일 겁니다. 생활하는 공간에서 배설하는 공간을 완전히 분리하면서 냄새와 흔적으로부터 자유로워졌습니다. 그러나 인간과 함께한 개는 아직 그 공간에 대해 유전자에 각인하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인간의 공간에 들어온 개는 인간의 규칙을 모른 채 여전히 자신의 본능에 따라 배설하게 됩니다. 이 문제는 결국 개와 인간의 갈등을 낳게 되겠지요.


강아지에게는 대체 무엇이 칭찬일까

개와 인간이 한 공간에서 같이 살아가려면 결국 개가 인간의 행동을 학습해야 합니다. 인간이 개에게 맞출 순 없으니까요. 집에 처음 온 개에게 화장실 훈련을 시키기 위한 팁은 인터넷 포털에 매우 많이 나와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방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화장실이 될 공간을 만들어주고, 하나는 칭찬을 많이 해주라는 겁니다.


우선 화장실이 될 공간을 만들어 준다는 것은 단순히 한 구석에 배변판이나 배변판을 깔라는 것이 아니라, 울타리 등을 이용해 배변 패드를 둘러쌀 정도로 작은 공간을 만들어 개를 가둬두라고 말합니다. 그 안에서 소변을 배설할 때까지 기다린 뒤, 소변을 배설한 뒤에 꺼내주라고 합니다.


이 것이 얼마나 잔인한 행위입니까. 이 글을 읽는 독자 여러분도 상상해 보십시오. 자신보다 몸집이 몇~몇 십 배는 큰 존재가 생긴 것도 다르고, 말도, 제스처도 안 통하는데 옴쭉달짝 못할 정도로 작은 공간에 가둬두고 소변을 볼 때까지 꺼내주지 않는다고요. 이 행동을 반복하면 그 위에서만 소변을 배설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후기들을 보니 그렇게 간단하게 되는 것도 아닌 듯합니다.


또 한 가지 방법은 위의 방법을 행한 뒤 소변을 보고 나면 폭풍같이 칭찬을 해주라는 것입니다. 칭찬은 좋은 기억으로 남아 또 칭찬을 받기 위해 같은 행위를 할 거라는 행동주의 이론에 따른 방법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야기하게 되겠지만 칭찬은 매우 효과적인 훈련방법입니다. 그런데 처음 개를 키우는 분들이 과연 어떤 행동인지 정확하게 알까요? 일반적으로 집에 갓 데리고 온, 어린 강아지라면 인간의 의사소통에 익숙해지기는 커녕 개의 의사소통조차도 배워야합니다. 말이나 행동으로 하는 칭찬을 잘 모르겠어서 대신 맛있는 간식을 주는 방법도 있지만 또 어딘가에서 만 3개월이 되기 전에는 간식을 주면 안 된다고도 합니다. 개를 처음 키우는 사람에게 인터넷의 정보들은 정말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르게 만듭니다.


GIB 제공


개의 행동은 인간이 이해해야 합니다

이쯤에서 제가 아주 작은 조언을 드릴 수 있을 듯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야기하게 되겠지만) 기다려 주십시오. 인간과 오랜 시간 함께한 개는 눈치로 인간의 행동을 알아듣겠지만 집에 갓 온 강아지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따뜻한 어미의 품에서 벗어나 낯선 것들이 가득한 공간에 떨어집니다. 배설에 실수를 해도 뒷처리를 해주고 보호해줄 어미도 없습니다. 이 혼란 속에서 본능에 따라 행동하기도 하고, 자신도 모르는 행동을 벌일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공간과 사람에 익숙해지면서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알게 됩니다.




자신이 살게 될 집에 익숙해진 강아지는 신이 나서 이리저리 돌아다닙니다. 그런 행동을 잘 관찰하다 보면 일정한 위치에만 배변하는 것을 깨달으실 수 있을 겁니다. 대변은 좀더 판단하기 빠릅니다. ‘똥 마려운 강아지’라는 말이 있듯, 대변을 배설하고 싶은 개들은 분명 익숙한 공간인데도 갑자기 여기저기 냄새를 맡이며 분주하게 돌아다닙니다. 그 때 주인이 개 화장실로 만들고 싶은 위치로 옮겨 주면 됩니다. 벗어나면 다시 옮기고 벗어나면 다시 옮기는 것을 반복하다 보면 주인이 의도한 위치에 배설하게 됩니다.


주인이 의도한 위치에 배설했을 때 제때 칭찬하는 행동은 매우 중요합니다. 게다가 사실 가장 어려운 행동이기도 합니다. 강아지는 아직 신체 능력이 덜 발달돼 있기 때문에 배변 주기가 짧습니다. 사람의 생각보다 자주 소변을 배설합니다. 배변 훈련을 빠르게 끝내고 싶다면 모든 배변을 지켜보고 제 때 반응을 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개가 5번 소변을 봤다고 가정합시다. 1, 2, 4번에는 주인이 의도한 자리에 소변을 보고 3, 5번에는 아닌 자리에 배설했는데, 실제로 주인은 개를 꾸준히 지켜보지 않아 1, 3, 5번만 목격했습니다. 1번에서 칭찬을 하고 3, 5번 배설에는 (흔히 하듯) 야단을 쳤습니다. 개 입장에서는 소변을 배설하면 칭찬을 받는 것인지, 혼나는 것인지 모를 겁니다. 오히려 더 많이 혼났으니 소변을 배설하면 혼난다고 생각하기 쉽겠지요. 이 행동이 잘못 학습되면 나중에 식분증처럼 배설물을 먹는 행동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배설물을 주인이 보면 혼난다고 학습해 그 전에 먹어 없애버리고자 하는 행동이 되는 겁니다.


개에게서 눈을 떼지 마십시오. 개가 가족에게 완전히 적응할 때까지 개는 언제 어떤 사고를 칠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모든 행동을 관찰해야 합니다.


 

계속 보다 보면 꼬리 각도만 봐도 뭘하는지 알게 됩니다. 그런 수풀에서 볼일 보면 어떡하니 ㅠㅠ 그래서 주인이 맨날 등산화 신고 산책가잖니….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간식 대용으로 쓸 수 있는 아이템을 찾아라

개에 따라서는 주인의 행동을 빨리 파악하고 빠르게 학습하는 개도 있을 테고, 의도를 파악하지 못하고 학습이 느린 개도 있을 겁니다. 어느 쪽이든 눈을 떼지 않고 살피며 오래 기다려야 줘야 합니다. ‘빼놓지 말고’ ‘기다리며’ ‘꾸준히’ ‘일관성 있게’ 행동하는 것. 어떻게 보면 개에게 한 번에 많은 돈을 내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일지도 모릅니다.


여러 사례를 찾다 보면 어떤 개는 집에 온지 하루 만에 인간의 화장실에 가서 배설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부럽기도 하고 개가 똑똑하다고 감탄하기도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개가 똑똑했다기 보다는 개가 배설하고 싶었던 위치가 절묘하게 주인의 화장실이 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주 운이 좋은 경우지요. 하지만 대부분은 아닙니다. 바닥이면 닦을 수라도 있지, 이불이나 침대 같은 곳이라면…. 생각만 해도 눈앞이 아득해지지요. 그래서 저는 개의 행동을 파악하기 전이라면 집 한쪽에 일정한 공간을 만들고 개가 그 안에서만 생활하도록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개가 실수하면 안되는 곳에 실수해서 뒷처리가 힘들 이유가 없어집니다.


실수를 줄이고, 제대로(?) 행동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칭찬만 한 것이 없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대체 어떻게 칭찬해야 하는 걸까요? 칭찬의 바이블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강아지가 좋은 행동을 했을 경우 ‘부드러운 목소리로 웃으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면서 ‘○○아 잘했어~’라고 한다’고요. 굳이 간식을 주지 않아도 충분하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조금만 더 찾아보면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눈을 똑바로 쳐다보거나, 머리에 손을 올리거나 하는 행동은 사람에게 익숙하지 않은 개에게는 위협적으로 느껴진다고 합니다. 또 ‘간식을 주며 칭찬하라’고 조언합니다만, (보통 바로 다음 페이지 쯤에서) 어린 강아지에게 간식을 주지 말라고 합니다. 대체 어쩌라는 걸까요?


개가 배변에 제대로 적응할 때 까지 적당히 공간 분리를 해주면 서로 스트레스 받을 일이 줄어듭니다. 저희 집에서 의도했던 배변 위치는 사진에서 왼쪽 하단 방향. 배변패드를 넓게 깔아뒀었습니다.  -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제공




모든 훈련은 강아지가 주인의 환경에 익숙해진 뒤에 시작하는 것이 맞습니다. 주인의 평소 말투가 어떤지, 화났을 때는 어떻게 이야기하는지 손길은 어떤 지 등 강아지와 주인이 맞춰가야 할 부분이 많습니다. 이 적응이 끝나면 강아지들은 주인의 말과 행동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시작합니다. 사람이 깨닫지 못하는 작은 습관을 발견하고 학습합니다. 어른들이 가끔 개 속에 사람들어있다고 이야기하는데 그정도로 눈치가 빨라집니다. 결국 이런 과정에서 개도 어떤 것이 칭찬인지 알게되는 것이지요. 아마 강아지를 관찰하다 보면 어떨 때 즐거워하고 어떨 때 우울해하는지 표정으로 알게 될 겁니다. 정말, 보입니다.


저는 간식 대용으로 쓸만한 맛있는 사료를 찾았습니다. 사료의 종류는 정말 다양합니다. 온라인에서 구할 수있는 사료도 있고, 동물 병원에서만 구할 수 있는 사료도 있습니다. 조금 비싸더라도 동물병원에서만 살 수 있는 비싸고 기호도가 좋은 사료를 사서, 간식이 필요한 타이밍에 한 알씩(하하하) 줬습니다. 이렇게 줬더니 사실 그렇게 비싸지도 않더라고요. 어떤 사료가 기호도가 ‘매우’ 좋은지는 동물병원에 문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습기가 거의 없는 건식사료(대부분 알려진, 과자같은 사료)보다 말랑말랑한 습식사료가 기호도가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개의 배변 훈련을 편하게 하는 방법은 ‘산책’입니다. 이 역시 앞으로도 많이 들으실 테지만 산책은 많은 개의 문제 행동을 해결해줍니다. 배변 훈련에서 있어 산책은 집에서 냄새날 일이 없게 해줍니다. 개도 알고 있습니다. 자신이 생활하는 공간에 배설을 하고 싶지 않아 합니다. 그래서 개의 행동을 잘 관찰해 보면 대변은 자신이 자는 곳에서 최대한 먼 곳으로 가서 배설합니다. 산책을 꾸준히 하게 되면 집안에서 대변을 보지 않고 산책 중에 대변을 보게 됩니다. 당연히 휴대용 봉투를 가지고 다니며 이 배설물은 치워주셔야 합니다.


자신의 공간에 완전히 익숙해지고, 산책도 매일 꾸준히 하는 개는 소변도 집 안에서 안 보는 정도까지 됩니다. 이렇게 되면 반드시 매일 나가야 하는 게 단점이라면 단점일지도 모르겠습니다(웃음).




배변 훈련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는 부분일 겁니다. 저도 개님을 영접하면서 가장 고민했던 부분이었고요. 당연히 개님도 많은 실수가 있었습니다. 온가족이 하루종일 번갈아 지켜보면서 제대로 배변했을 때 기호도가 높은 사료를 간식 대신 줬습니다. 잘못된 곳에 배변했을 때는 식초와 알코올을 뿌려가며 박박 닦아냈지요. 대변은 잠자는 곳에서 가장 먼 곳에, 아무도 보지 않을 때 배설한다는 것을 빠르게 깨달아 미리 대비해둘 수 있었습니다. 결국 배변 훈련은 성공했고, 산책을 시작한 뒤로는(산책을 시작한 뒤로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단하루도 빠지지 않았지요) 아예 개님이 생활하는 공간에서는 전혀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배설을 하지 않습니다(잠시 개님 자랑좀 했습니다). 제 알량한 조언이 개를 처음 키우기 시작하시는 분들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다음 번엔 모든 견주를 고민에 빠지게 만드는 바로 그 단어, ‘산책’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도움 | 양대건 수의사 

동아사이언스


How to Potty Train your Puppy EASILY! Everything you need to know!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마귀 타고난 싸움꾼

장수말벌, ‘꿀벌 500배’ 독


via youtub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어가 헬륨가스를 마시면?” 올해 이그 노벨상 수상


몸집 커지면 저음 강해짐을 입증해 짝퉁 노벨 음향학상 받아


     헬륨가스를 마시면 모두 오리 소리를 낸다. 소리가 전달되는 속도가 일반 공기보다 빨라져 고음이 나오기 때문이다. 만약 악어가 파티에서 헬륨가스를 마시면 어떤 소리를 낼까. 장난 같은 생각을 실제 실험으로 확인한 과학자가 올해 이그(Ig) 노벨상을 받았다.


미국 하버드대의 ‘있을 법하지 않은 연구 연보(Annals of Improbable Research)’지는 17일(현지 시각) “스웨덴 룬트대의 스테판 레베르 박사 연구진이 악어가 어떻게 의사소통하는지 알아보는 실험을 한 공로로 30회 이그 노벨상 음향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BBC


 

Alligator on gas snaps up Ig Nobel prize


Have you heard the one about the alligator that performed the party trick of breathing in helium so it could talk in a funny voice?





It's not that hilarious but then you'd be careful never to smile at a crocodilian.


Stephan Reber and colleagues performed the experiment to try to understand how alligators might communicate.


It was a serious piece of research but its slightly comedic aspects have just won the team an Ig Nobel Prize.


Ten such awards were handed out on Thursday by the science humour magazine Annals of Improbable Research.


The annual Igs are intended as a bit of a spoof on the more sober Nobel science prizes.


Other 2020 winners included the team that devised a method to identify narcissists by examining their eyebrows; and the group that wanted to see what happened when earthworms were vibrated at high frequency.


All this kind of stuff sounds daft, but when you dig a little deeper you realise much of the research lauded by the Ig Nobels is actually intended to tackle real-world problems and gets published in peer-reviewed, scholarly journals.


View full text

https://www.bbc.com/news/science-environment-54197198




edited by kcontents


트럼프 등 각국 지도자 9명, 의학교육상으로 비꼬아

이그 노벨상은 노벨상 발표 한 달 전에 발표하는 일종의 ‘짝퉁 노벨상’이다. 이그는 ‘있을 법하지 않은 진짜(Improbable Genuine)’이라는 영어 단어의 약자다. 해마다 엉뚱한 연구를 한 사람들에게 이그 노벨상을 수여하고 있다.


룬트대 연구진은 악어와 같은 파충류는 소리를 통해 자신의 몸집을 주위에 알린다고 사실을 입증하려고 실험을 진행했다. 몸집이 크면 공기가 진동할 공간도 커져 목소리가 낮아진다.


입을 벌리고 포효하는 악어. 크로커다일과의 악어이다. 몸집이 커지면 소리가 진동할 공간도 커져 저음을 낸다는 사실이 헬륨 가스 주입 실험으로 밝혀졌다./위키미디어


연구진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악어를 실험실 탱크에 넣고 한쪽은 일반 공기, 다른 쪽은 산소와 헬륨 혼합 기체를 주입했다. 발성 조직의 진동은 변화가 없지만, 음속은 매질에 따라 달라지므로 소리가 다르게 나온다. 실험 결과 악어의 소리 주파수는 몸집 크기가 소리의 공명과 연관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날 호주 스윈번 공대의 이반 마크시모프 박사 연구진은 지렁이를 고주파에서 진동시키면 모양이 어떻게 변하는지 알아본 연구로 이그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캐나다 토론토대의 미란다 지아코민 박사 연구진은 눈썹을 올리는 방식으로 자기애가 강한 사람을 구별할 수 있다는 연구로 심리학상을, 스코틀랜드 애버테이대의 크리스토퍼 와트킨스 박사 연구진은 국가별 키스 횟수와 소득 불균형 사이의 연관 관계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공로로 경제학상을 받았다.


의학교육상은 과학적 사실과 어긋나는 발언을 하는 등 코로나 방역에 혼선을 둔 각국의 정치 지도자들이 대거 수상자로 선정됐다. 바이러스 대유행에 정치인들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비꼰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알렉산드르 루카셴카 벨라루스 대통령 등 정치 지도자 9명이 선정됐다


이그 노벨상의 마스코트인 '냄새나는 사람(The Stinker)'. 로댕의 생각나는 사람을 패러디했다./Ig Nobel




향기 나는 정장 개발자 등 한국인 수상자도 여럿

이그 노벨상 시상식은 해마다 하버드대 샌더스 극장에서 열렸다. 해마다 누가 조금이라도 길게 발언하면 “지루하다”고 야유를 하고 수시로 종이 비행기를 날리는 떠들썩한 행사였지만,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그래도 2010년 그래핀 발견 공로로 실제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영국 맨체스터대의 안드레이 가임 교수가 온라인 시상에 참여해 행사를 빛냈다. 가임 교수는 개구리를 공중 부양시킨 연구로 역시 이그 노벨상을 수상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없지만 이그 노벨상에서는 한국인 수상자가 여럿 있다. 1999년 코오롱의 권혁호씨가 ‘향기나는 정장’을 개발한 공로로 환경보호상, 2000년 문선명 통일교 교주가 1960년 36쌍에서 시작해 1997년 3600만쌍까지 합동 결혼시킨 공로로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 1992년 10월 28일 자정 세상의 종말인 휴거(携擧)가 온다고 주장했던 다미선교회의 이장림 목사는 2011년 수학상 수상자였다. 최근에는 미국 버지니아대의 한지원씨는 2017년 커피잔을 들고 다닐 때 커피를 쏟는 현상에 대해 연구한 공로로 유체역학상을 수상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조선일보




The 30th First Annual Ig Nobel Prize Ceremony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Underwater Video Captures the Unusual Way Flamingos Eat

By Madeleine Muzdakis on September 10, 2020


Have you ever wondered how flamingos eat with their curved bills? The San Diego Zoo is educating the public on flamingo feeding habits with a new video showing the brilliantly pink birds feeding underwater. The video was taken at the birds' mealtime by an underwater camera placed inside the zoo's flamingo feeding pool.


Underwater Flamingo Feeding San Diego Zoo


  

플라밍고(홍학)의 신기한 수중에서 먹이 먹는 모습


  플라밍고가 어떻게 구부러진 부리로 먹이를 먹는지 궁금해 본 적이 있는가? 


샌디에이고 동물원은 홍학들이 물속에서 먹이를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새로운 영상으로 사람들에게 홍학의 먹이 습관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이 영상은는새들의 식사 시간에 동물원의 홍학 먹이 풀 안에 있는 수중 카메라에 의해 촬영되었다.





비디오에서 새들은 갈고리 모양의 부리를 찍어 바닥을 훑는다. 동물원은 홍학들이 자연적으로 물속에서, 그리고 그들의 부리를 거의 뒤집어서 먹는다고 설명한다. 그들의 부리는 주변의 물을 빨아들이고, 그 물은 맛있는 것을 얻기 위해 물을 여과하는 브리니 플레이트(라멜레라고 한다)를 통과한다. 새우, 브라인 파리, 해조류, 그리고 다른 작은 해양 생물들이 홍학의 입에 갇혀 있다. 그리고 나서 물, 진흙, 그리고 파편들은 측면으로 배출된다. 플라밍고의 혀의 움직임은 이 먹이 여과 시스템에 힘을 준다.


샌디에이고 동물원은 농담으로 "모든 새들은 해산물을 좋아해!"라고 말한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이 먹이 웅덩이가 실제 바다 생물들로 채워져 있지 않다는 것을 볼 것이다.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육사들은 영양분이 가득한 특별한 펠릿 식단을 사용한다. 물에 흩어지면 홍학들은 마치 야생에 사는 것처럼 먹을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In the video, the birds dip their hooked bills to skim the bottom. The zoo explains that flamingos naturally eat underwater and with their bills almost upside down. Their bills suck in the surrounding water, which is then passed through briny plates (called lamellae) that filter the water for tasty treats. Shrimp, brine flies, algae, and other small marine life are trapped in the flamingo's mouth to be consumed. Water, mud, and debris are then expelled out the sides of the bill. The motion of the flamingo's tongue powers this feeding filtration system.




San Diego Zoo jokingly says, “Everybirdy loves seafood!” However, viewers will see that the feeding pool is not filled with actual sea creatures. The San Diego Zoo zookeepers use a special pellet diet full of nutrients. When scattered in water, the flamingos can eat as if living in the wild. Carotenoid pigments found in their natural food sources must be replicated in these pellets—ingesting these pigments gives the flamingos their signature pink feathers.


Scroll down to watch the flamingos feeding underwater and be enchanted by these flamboyant birds.


An underwater video from the San Diego Zoo shows mealtime in the flamingo feeding pool.

 



Flamingos eat underwater with their beaks upside down. Special briny plates (called lamellae) in their hooked bills filter shrimp, brine flies, and mollusks for the flamingo to eat.

 

Watch an underwater flamingo feeding frenzy filmed at the San Diego Zoo.

h/t: [PetaPixel]

mymodernmet.com



Underwater Flamingo Feeding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니멀플래닛: 출장 때문에 집 며칠 비우게 되자 여자친구에게 리트리버 돌봐달라 부탁했더니 생긴 일.



[전문]
https://www.animalplanet.co.kr/news/?artNo=11579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a youtube


https://youtu.be/u1S-1G-ko-A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