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ue puppy from King Cobra attack crying for help 


via youtu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형 뱀장어가 복어를 잡아 먹다가 


 

팝뉴스 제공


최근 해외 SNS에서 화제가 된 사진이다. 

언뜻보면 동물의 정체를 추정하기 어렵다. 사진 속 동물은 두 마리다. 거대한 뱀장어와 복어가 한 몸이 된 상태다. 


뱀장어가 복어를 잡아 먹으려는 순간 복어가 몸을 부풀렸던 것으로 보인다. 뱀장어도 죽고 말았다. 

미국에서 최근 촬영된 위 사진은 치열한 생존 투쟁의 뜻밖의 결과를 보여준다. 

동아사이언스


They emerged after rains in western India


인도

비 온 후 두꺼비 떼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Giant worm-like creature with spoon-shaped FANGS discovered in the Brazilian rainforest may be the only amphibian with a venomous bite


Caecilians are a group of limbless amphibians that are often mistaken for snakes 

Research provides the first known evidence of oral venom glands in amphibians

The fluid-filled glands behind its teeth incapacitate prey like frogs and lizards




 

By JONATHAN CHADWICK FOR MAILONLINE 

PUBLISHED: 16:00 BST, 3 July 2020 | UPDATED: 17:51 BST, 3 July 2020


 

치명적 독성 치아샘 가진 송곳니 벌레 발견


브라질 삼림 속에서


   공포 영화에서 나온 것처럼 보이는 송곳니 '벌레' 종은 독성이 있는 치아샘을 가진 최초의 양서류라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미국과 브라질의 생물학자들은 고리 모양의 카실리아인 개구리, 도롱뇽과 관련된 뱀과 같은 양서류에서 구강샘을 발견했는데 길이가 17인치나 된다.




연구원들은 이미 카실리아들이 독성이 있는 꼬리를 가지고 있고 포식자들을 피하기 위해 지하로 빠르게 잠수할 수 있는 점액 같은 윤활유를 방출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이제 브라질에서 발견된 링이 달린 까실리의 위턱과 아래턱에서 작은 액체가 채워진 구강샘을 발견해 먹이를 무력화시켰다.


사지가 없고 사냥을 위한 입만 있어도, 카실리아들은 벌레, 흰개미, 개구리, 도마뱀을 물어뜯을 때 구강샘을 활성화시킨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species of fanged 'worm' that looks like something from a horror movie is the first known amphibian with toxic dental glands, scientists say. 


US and Brazilian biologists found oral glands in ringed caecilians – serpent-like amphibians related to frogs and salamanders that reach up to 17 inches long. 


Researchers already knew that caecilians have poisonous tails and emit a mucous-like lubricant that enables them to quickly dive underground to escape predators. 


A magnified image of the mouth of a ringed caecilian, Siphonops annulatus, reveals snake-like dental glands (top)


But they've now found tiny fluid-filled oral glands in the upper and lower jaw of the ringed caecilian, which was discovered in Brazil, to incapacitate its prey. 




Despite having no limbs and only a mouth for hunting, caecilians activate the oral glands when they bite down on worms, termites, frogs and lizards.


The glands at the base of its sharp teeth, shaped like upturned spoons, produce enzymes that are commonly found in venom, including rattle snake venom.


Researchers think caecilian is the first group of vertebrates, within the amphibians, to develop a system of injection of venom through the teeth.


Scroll down for video


This image shows the head with the skin partially removed to show the tooth-related glands around the lips


‘We think of amphibians – frogs, toads and the like – as basically harmless,’ said Dr Edmund 'Butch' Brodie, Jr. of Utah State University in the US.


‘We know a number of amphibians store nasty, poisonous secretions in their skin to deter predators. 


'But to learn at least one can inflict injury from its mouth is extraordinary.’


Amphibians are known for their skin rich in glands containing toxins employed in passive chemical defence against predators.




This feature differs from snakes, which have an active chemical defence, injecting their venom into the prey.

A magnified image of the mouth of a ringed caecilian, Siphonops annulatus, reveals snake-like dental glands (top)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487181/Biologists-claim-evidence-oral-venom-glands-amphibians.html


Giant worm-like creature with spoon-shaped FANGS discovered in the Brazilian rainforest may 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 1살 = 사람 30살 (연구)


개의 1년은 사람의 7년. 가장 널리 알려진 개 나이 환산법이다.


   예를 들어 10살짜리 개는 사람으로 치면 7을 곱한 70세에 해당하는 셈. 개의 나이가 많을 땐 그럴듯해 보이는데 어릴 땐 정확성이 떨어진다. 개의 성장과 노화 속도가 사람과 다른 탓이다.


Never too old to chase a ball. Picture: iStock.Source:istock/news.com.au


 

How old is your dog in human years? New method better than 'multiply by 7'


Date:July 2, 2020

Source:Cell Press


Summary:

How old is your tail-wagging bundle of joy in human years? According to the well-known ''rule of paw,'' one dog year is the equivalent of 7 years. Now scientists say it's wrong. Dogs are much older than we think, and researchers devised a more accurate formula to calculate a dog's age based on the chemical changes in the DNA as organisms grow old.




View full text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0/07/200702113649.htm


edited by kcontents


개는 대개 생후 9개월이면 임신이 가능하다. 한 살짜리 개는 생리학적으로 완벽한 성견이다. 따라서 개의 한 살을 사람의 일곱 살로 환산하는 건 오차가 너무 크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연구팀이 개의 나이를 보다 정확하게 사람의 나이로 환산하는 공식을 내놓았다. ‘사람 나이 = 16 ✕ Ln(개 나이) + 31’이다. 말로 풀어보면 개의 나이에 자연로그를 취해 16을 곱한 뒤 31을 더하면 사람 나이로 가늠할 수 있다는 것.


Scientists claim to have created a formula that more accurately compares the ages of humans and dogs by comparing their genomes as they age. Graphic: The SunSource:Supplied/news.com.au



edited by kcontents


공식에 따르면 생후 8주 차 강아지는 9개월 아기와 비슷하고, 한 살짜리 개는 서른 살 성인, 12살 먹은 개는 약 70세 노인에 해당한다.


연구진은 이 공식을 끌어내기 위해 래브라도 리트리버 100여 마리를 살폈다. 생후 몇 주밖에 지나지 않은 강아지에서 16살 먹은 노견까지 다양한 연령의 개들이었다. 연구진이 주목한 것은 DNA 메틸화, 즉 분자 수준의 노화 상태였다. 개와 사람의 메틸화를 비교 분석하여, 두 종의 노화 수준을 일치시키는 공식을 만들었다.


이번 연구(Quantitative Translation of Dog-to-Human Aging by Conserved Remodeling of the DNA Methylome)는 학술지 ‘셀 시스템(Cell System)’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mazing drone footage shows blue whales swimming to the surface of the ocean to feed on krill as study reveals this practice helps them conserve energy



Researchers studied populations of Blue Whales swimming near New Zealand

They found the whales would hunt for krill in shallower waters to save energy

This allowed the whales to drop their dive time to about two and a half minutes 

Oregon State University researchers used amazing drone footage in the study 


By RYAN MORRISON FOR MAILONLINE 

PUBLISHED: 13:11 BST, 22 April 2020 | UPDATED: 13:11 BST, 22 April 2020


 

크릴새우 먹기 위해 바다 표면으로 헤엄치는 푸른 고래들


  오레건 주립 대학의 전문가들은 바다 표면에서 먹이를 먹는 것이 뉴질랜드 청고래들 사이에서 먹이를 사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흰긴수염고래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포유류로, 음식으로부터 얻는 에너지 비용과 먹이를 얻는 데 쓰이는 에너지 비용을 신중하게 균형을 맞춰야 한다.


연구원들은 해양 포유동물이 밀폐된 지역에서 크릴을 찾아다니며 수면 근처에서 발견되어 잠수 시간을 단축시킨다고 말한다.


오레건 팀은 이 푸른 고래들이 다이빙, 숨을 참거나 입을 여는 것과 같은 정력적인 먹이의 비용을 아끼기 위해 이 일을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게다가, 그들의 먹이는 작기 때문에 그들은 활력이 넘치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많은 양의 작은 갑각류들을 찾아 먹어야 한다.


연구 저자 레이 토레스 오레곤 주립대 조교수는 '사람들은 고래가 가장 밀도가 높은 먹잇감 지대에 도달하기 위해 깊이 잠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얕은 물에서 먹이를 찾을 수 있다면, 표면 근처에서 먹이를 먹는 것이 사실 더  이득이 될 것입니다,'라고 토레스는 말했다.


via youtube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lue whales swim to the surface to feed on krill as it helps them to conserve energy, according to a new study that involved amazing drone footage of the mammals.  


Experts from Oregon State University found that feeding on the ocean's surface plays an important role in the hunt for food among New Zealand blue whales.   




Blue whales are the largest mammals on Earth and have to carefully balance the cost of energy they get from food with the cost of energy used in getting the food.


Researchers say the marine mammals forage for krill in areas where they are densely packed and found near the surface of the water to cut their dive time.


Blue whales are the largest mammals on Earth and have to carefully balance the cost of energy they get from food with the cost of energy used in getting the food


The Oregon team found that the blue whales do this to conserve on the energetic costs of feeding such as diving, holding their breath or opening their mouths.


Adding to the challenge, their prey are tiny and so they must find and eat large volumes of the small crustaceans to make any energetic headway.




Study author Dr Leigh Torres, an assistant professor at Oregon State University, said: 'People think about whales having to dive deep to get to the densest prey patches.


'But if they can find their prey in shallow waters, it's actually more energetically profitable to feed near the surface,' Torres said.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244771/Amazing-drone-footage-shows-feeding-blue-whales-swimming-surface.html


See Blue Whales Lunge For Dinner in Beautiful Drone Footage | National Geographic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보자가 키우기 쉬운 반려식물은?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식물을 키울 때에는 광합성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식물 초보자들은 광합성의 양을 알기가 쉽지 않다. 

많은 광합성이 필요없어서 어두운 곳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특히 식물 초보자들도 쉽게 키울 수 있는 반려식물을 소개한다.


스킨답서스

반려식물 중 가장 관리가 쉽고 잘 자라는 식물로, 병해충에 대한 강한 저항성을 갖고 있어 초보자가 키우기 쉽다.




일산화탄소 제거 능력이 우수하고, 가습 효과가 있으며, 어두운 곳에서도 잘 적응한다.


또한 공기정화에 좋으며, 수경재배도 가능하기 때문에 줄기를 잘라 물꽂이해도 잘 자란다. 

단, 칼슘옥살레이트 성분을 가지고 있어 애완동물에게는 독성이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비

흙에서 뿐만 아니라 물에서도 잘 자라는 식물로, 관리가 비교적 쉬워 초보자들이 키우기 좋다.

음이온 발생량과 상대습도 증가량이 많아 공부방이나 책상 위에 놓아두면 좋은 식물이다.


아이비는 더운 것을 싫어하므로 너무 더운 곳은 피하고, 조금 서늘한 곳에서 키우는 것이 좋다. 주위가 건조할 때는 잎에 자주 분무해준다.

특히 건조하면 잎의 색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신경써야 한다.

<자료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블로그>

정책브리핑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Frozen bird that was so well preserved fossil hunters thought it 'died yesterday' turns out to be 46,000 YEARS-OLD



The female bird was found preserved in permafrost in north-eastern Siberia

The condition of its body was so good experts initially thought it a modern bird 

Researchers used radiocarbon dating to determine how old the carcass was 

It is believed that the horned lark died a non-violent death before being frozen


By JOE PINKSTONE and IAN RANDALL FOR MAILONLINE

PUBLISHED: 11:07 GMT, 21 February 2020 | UPDATED: 14:12 GMT, 21 February 2020


 

어제 죽은 줄 알았던 새...무려 4만6000년 전의 것


   현재의 뿔 달린 종달새의 조상인 표본이 시베리아 북동부의 벨라야 고라 마을 근처의 광산 터널에서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되었다.




뿔 달린 종달새는 일반적으로 지난 빙하시대에 시베리아에서 발견되었을 것과 같은 열린 서식지를 차지하고 있다.


연구자들이 '아이시버드' 라고 불렀던 이 새는 암컷으로, 이 시기부터 이 지역에서 발견된 최초의 냉동새의 기록의 사례라고 생각했다.

연구원들은 이 동물이 냉동되기 전에 자연적으로 죽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믿고 있는데, 이것은 이 동물이 수천 년 동안 부패하는 것을 막아주는 운명이 되었다.


이 냉동 새는 너무나 잘 보존되어 있어서 화석탐사원들 '어제 죽은 것'으로 생각했지만, 존재의 연대는 지난 빙하기 중반부터 4만 6천년 전으로 밝혀졌다.


스웨덴 자연사 박물관의 팔레온톨로지스트 러브 달렌과 동료들은 이 새가 지역 화석 상아 사냥꾼들에 의해 땅속에 묻혀있는 것을 발견한 후에 연구할 수 있도록 허락받았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frozen bird was so well preserved that fossil hunters thought that it had 'died yesterday' has turned out to be 46,000 years old, from the middle of the last ice age.


The researchers believe that the animal likely died a non-violent death before it was frozen, a fate that kept it from decomposing over the millennia. Pictured, a close-up of the Icebird's foot




The specimen — an ancestor of the modern horned lark — was found preserved in permafrost in a mine tunnel near the village of Belaya Gora in north-east Siberia. 


Horned larks typically occupy open habitats, such as would have been found in Siberia back during the last ice age.


The 'Icebird' — as researchers have dubbed it — was female, and thought to be the first recorded example of a frozen bird from this time to be found in the area.


The researchers believe that the animal likely died a non-violent death before it was frozen, a fate that kept it from decomposing over the millennia.


Scroll down for video  


A frozen bird, pictured, was so well preserved that fossil hunters thought that it had 'died yesterday' has turned out to be 46,000 years old, from the middle of the last ice age 


The specimen — an ancestor of the modern horned lark, pictured — was found preserved in permafrost in a mine tunnel near the village of Belaya Gora in north-east Siberia


The specimen — an ancestor of the horned lark — was found preserved in permafrost in a mine tunnel near the village of Belaya Gora in north-east Siberia




Palaeontologist Love Dalén of the Swedish Museum of Natural History and colleagues were given the bird to study after it was discovered buried underground by local fossil ivory hunters.


Found when the hunters were tunnelling into the permafrost, the frozen carcass was entombed around seven metres underground.


Professor Dalén and his colleague Nicolas Dussex of the Centre for Palaeogenetics in Stockholm carefully analysed the remains back in their laboratory.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028709/Amazingly-preserved-46-000-year-old-frozen-horned-lark-Siberia.html


Frozen bird found in Siberia is 46,000 years ol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마에 꼬리 달고 태어난 강아지의 감동적인 현재 모습 (영상)

”많은 사람이 ‘강아지가 좋은 주인을 만났다’고 하지만 저희는 반대라고 느낀다” - 보호자

By곽상아


    중국 안후이성 추저우시에서 태어난 이 강아지는 다른 강아지와 좀 다른 모습이었다. 골든 리트리버종인 강아지는 이마에 마치 ‘뿔’처럼 보이는 꼬리를 달고 있었고, 입천장 기형으로 어미의 젖을 제대로 빨지 못했다. 함께 태어난 강아지들에 비해 작고 굼떴고, 수의사들은 이 강아지의 생존 가능성을 아주 낮게 보았다.



 

SCMP


하지만 보호자는 강아지를 입양 보내거나 버리지 않았다.




SCMP에 따르면, 보호자는 ”우리 가족에게 온 아이이고, 우리가 만난 것은 운명과도 같은 것”이라며 포기하지 않고 어미 젖을 젖병에 담아 2시간마다 강아지를 먹였다고 했다. 잠도 포기한 채 강아지를 돌봐야 했고 ”아이를 키우는 것보다 10배, 심지어 100배는 어려운 일이었지만 아이가 삶을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도 포기할 수 없었다”고 한다.


채 한달도 버티지 못할 것으로 보였던 강아지는 1달을 무사히 넘길 수 있었고, 점점 몸집이 커지면서 다행히 다른 강아지들과 같은 먹이도 씹어 삼킬 수 있게 됐다.


YOUTUBE / WOOF WOOF TV


그렇게 5개월이 흘렀고, 강아지는 머리에 뿔을 달고 있는 ‘유니콘’과 같은 모습이지만 매우 활달하게 자랐다.


보호자는 ”많은 사람이 ‘강아지가 좋은 주인을 만났다’고 하지만 저희는 반대라고 느낀다”며 ”이 아이를 만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보호자는 ”만약 이 아이를 만나지 못했다면 내 안에 그런 용기가 있는 줄도 몰랐을 것”이라며 ”이 아이를 돌볼 힘을 준 것은 강아지가 우리에게 보여준 삶에 대한 투지”라고 밝혔다. 아래 영상에서 강아지의 성장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허프포스트코리아




Golden Retriever Dog Born With Tail On Its Hea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una fetches ¥193 million in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market

KYODO, JIJI


A bluefin tuna fetched ¥193.2 million on Sunday at the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fish market, the second-highest price on record.


The payout for the 276-kilogram tuna caught by a vessel operating out of a port in Oma, Aomori Prefecture, amounts to ¥700,000 per kg. The successful bidder was Kiyomura Corp., the Tokyo-based operator of sushi restaurant chain Sushizanmai.


Kiyoshi Kimura, president of Kiyomura Corp., is pictured with a bluefin tuna that fetched ¥193.2 million at the New Year's auction at Tokyo's Toyosu fish market on Sunday. | AFP-JIJI

(일본 최대 수산물시장인 도쿄 쓰키지 수산시장에서 5일 405kg짜리 참다랑어가 선보이고 있다. 이 참다랑어는 이날 3650만엔(약3억 4326만원)에 낙찰됐다. 쓰키지시장은 오는 10월 다른 곳으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이 곳에서의 새해 경매는 이 날로 마지막이 됐다. 2018.1.5[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새해 첫 경매서 무게 276kg 참치, 낙찰된 금액이 무려..


276kg 참다랑어


   도쿄 도요스(豊洲) 시장에서 5일 열린 새해 첫 경매에서 아오모리(青森)현의 오마(大間)항에서 잡힌 참다랑어가 1억9320 만엔(20억8727만원)에 낙찰됐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도쿄 도요스 시장에선 이날 레이와(令和) 시대 출범 이후 첫 신년 경매가 열렸다.


이날 경매에서 아오모리현 오오마항에서 잡힌 무게 276㎏의 참다랑어가 츠키지(築地)에 본사가 있는 초밥 체인에 1억9320만엔에 낙찰되면서 최고가를 세웠다.


이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작년에 이어 2번째 높은 가격이다.


최고가의 참다랑어를 낙찰받은 초밥 체인 스시잔마이의 기무라 기요시(木村清) 사장은 "가격은 높았지만 손님에게 가장 좋은 참치를 제공하고자 싶은 생각이었다. 가게에서 맛있는 참치를 먹을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AP/뉴시스】




edited by kcontents


“I am even more happy as this was the first auction in Reiwa,” said Kiyomura President Kiyoshi Kimura, referring to the new imperial era, which commenced in May last year.


Robb Report

edited by kcontents


The company said the tuna will be served at the chain’s restaurant in nearby Tsukiji, the former location of the capital’s major fish market.


A bluefin tuna fetched a record ¥333.6 million at the New Year’s auction last year, when it was held for the first time in Toyosu following the market’s relocation.


Seventy-two wild bluefin tuna from across Japan were put up for auction, up 13 from last year.

In the auction, yellowtail and bonito from Toyama Prefecture also sold for high prices due to short supply.


“We want to create a new market model at Toyosu by making much of our experience and tradition at Tsukiji,” an executive of a wholesaler said in an address at the auction.

japantimes.co.jp




青森・大間町で今年最後のマグロの水揚げ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World's biggest flower' that is almost 4ft wide and smells like ROTTING FLESH blooms in Indonesian rainforest - but dies just one week later



Rafflesia tuan-mudae blooms for a few days and smells like decomposing flesh 

The stench attracts flies and carrion beetles to pollinate the bizarre plant 

Researchers studying the plant say it is the largest of its species ever recorded  


By JOE PINKSTONE FOR MAILONLINE 

PUBLISHED: 11:38 GMT, 3 January 2020 | UPDATED: 12:58 GMT, 3 January 2020


 

세계 최대의 꽃


  인도네시아에서 부패한 살냄새가 나는  붉고 밝은 색의 꽃이 117cm가 넘어 세계에서 가장 큰 꽃 중 하나가 됐다.




라플레시아 투안무대는 매우 큰 꽃잎을 가지고 있고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에서 꽃을 피웠다가 일주일 만에 죽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 꽃은 다섯 송이의 꽃 중 첫 번째 꽃이라고 한다.

인도네시아 서 수마트라주 마람부앙 나가라이 바리니 마을의 자연보호구역 숲에서 발견됐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bright red flower reeking of decomposing flesh has bloomed in Indonesia which is more than three feet across (117cm), making it one of the biggest flowers in the world.


Rafflesia tuan-mudae has large petals and blossomed in the Indonesian rainforest before dying after just a week. 

Local reports claim the flower is the first of a group of five of the flowers expected to bloom. 


 

The massive flower called Rafflesia Tuan-Mudae is 46 inches (117cm) wide - the biggest of its species ever grown


Rafflesia tuan-mudae has large petals and blossomed in the Indonesian rainforest before dying after just a week. Pictured, a researcher measures its centre 




A video shows conservationist taking measurement of the flower in the forest of the nature reserve in Marambuang Nagarai Barini village in West Sumatra, Indonesia. 


The massive flower called Rafflesia Tuan-Mudae is 46 inches (117cm) wide - the biggest of its species ever grown.


Rafflesia is the name of a large group of plants all of which smell of rotting flesh to attract flies and carrion beetles.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848147/Worlds-biggest-flower-smells-like-ROTTING-FLESH-blooms-Indonesia.html


BIGGEST flower in the world: Rafflesia arnoldii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