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ppy dog eyes' have evolved to appeal to humans

By Amy Woodyatt, CNN


Updated 1237 GMT (2037 HKT) June 18, 2019


(CNN)Dog owners have long been aware of the phenomenon of puppy dog eyes -- just a simple glance from a canine companion can soften even the hardest of human hearts.


Cute face with sad eyes Dog vaccinations /North Elm Animal Hospital


 

"귀여운 '강아지 눈', 인간 마음 끌기 위한 진화의 산물"


"야생늑대엔 없는 눈 주변 근육으로 아기 같은 눈 만들어"


    눈썹과 눈꼬리가 잔뜩 처져 순하고 때로는 슬퍼 보이기까지 하는 눈은 개들의 트레이드마크다.


무언가를 원할 때 또는 무언가 잘못했을 때 종종 짓는 이러한 귀여운 '강아지 눈'(puppy-dog eye)이 인간의 마음을 끌기 위한 진화의 산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과 미국의 연구자들은 17일(현지시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개들이 진화를 통해 인간과 비슷한 눈썹 근육 등을 발달시켰다고 설명했다.




저자들은 연구를 위해 개와 개의 조상인 야생늑대가 인간과 소통할 때의 안면 근육 움직임을 관찰하고, 개 6마리와 야생늑대 4마리의 사체도 해부했다.


그 결과 개들만이 눈썹 부분 근육이 발달해 있어 인간을 바라볼 때 안쪽 눈썹을 위로 올릴 수 있었다.


연구에 참여한 앤 버로스 미 듀케인대 교수는 "(이 근육 덕분에) 개 눈이 더 커져서 인간 아기의 눈과 비슷해진다"며 "인간으로 하여금 보살피고 싶다는 마음이 들게 하는 것"이라고 AFP 통신에 설명했다.


개와 늑대의 안면근육 비교. 늑대(오른쪽)와 달리 개(왼쪽)의 얼굴에만 눈 주변 근육이 발달해 '강아지 눈' 표정을 지을 수 있다.


눈꺼풀을 귀 쪽으로 잡아당겨 마치 웃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눈 옆쪽 근육도 개의 안면에만 발달해 있었다.


다만 늑대와 가장 가까운 견종인 시베리안 허스키에게서는 눈꺼풀 옆쪽 근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번 논문 이전에도 개의 안면 근육 움직임과 소통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보호소의 개들 가운데 눈썹을 더 잘 들어 올려 강아지 눈을 잘 만드는 개일수록 일찍 입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개들은 사람이 보고 있을 때 더 자주 강아지 눈을 만든다는 연구도 있었다.




결국 개는 3만3천 년 전 인간과 살기 시작하면서부터 인간과 더 소통하기 위한 방식으로 진화한 것이다.


개들이 강아지 눈 표정을 짓는 것은 인간의 보호 본능을 자극하기 위한 것도 있지만 인간이 의사소통할 때 상대의 얼굴 윗부분에 보다 주의를 기울인다는 특징에 반응한 것이기도 하다고 논문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해부 대상이 적었던 것을 이번 연구의 한계로 지적하며 다양한 견종에 대한 비교는 물론 말, 고양이 등 인간과 가까운 다른 동물들에 대한 유사한 연구도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mihye@yna.co.kr


edited by kcontents




Researchers think there is a reason for this -- with dogs evolving new muscles around the eyes to help bond with their two-legged friends.


Experts in the UK and USA who studied the anatomy and behavior of dogs and wolves found that the muscular composition of canine faces has changed, allowing them to "better communicate with humans."


We Heart It

edited by kcontents


Researchers dissected dog and wolf heads and found that the facial muscle anatomy of both animals was almost identical -- except for an eyebrow muscle, found only in dogs, that allows them to "intensely" raise their eyebrows.

The study, published in th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PNAS) journal, found that the inner eyebrow raising movement makes the dogs' eyes "appear larger, more infant like and also resembles a movement humans produce when they are sad."


This prompts a "nurturing" response in humans, Juliane Kaminski, a comparative psychologist at the University of Portsmouth in the UK and the study's first author, told CNN.


"The findings suggest that expressive eyebrows in dogs may be a result of humans' unconscious preferences that influenced selection during domestication. When dogs make the movement, it seems to elicit a strong desire in humans to look after them," she said in a statement.



      


This would give the dogs that moved their eyebrows more a "selection advantage" over others, reinforcing the trait in subsequent generations.


The researchers also studied the behavior of dogs and wolves and found that when exposed to a person for intervals of two minutes, dogs raised their inner eyebrows more and at higher intensities than wolves.

"Our findings show how important faces can be in capturing our attention, and how powerful facial expression can be in social interaction," the study's co-author, evolutionary psychologist Bridget Waller, said in a statement.


dog, cute, and puppy image/We Heart It

edited by kcontents


Experts believe the research indicates that the facial change has occurred over thousands of years of domestication.


Lead anatomist Anne Burrows of Duquesne University in the US city of Pittsburgh, another of the paper's co-authors, said: "To determine whether this eyebrow movement is a result of evolution, we compared the facial anatomy and behavior of these two species and found the muscle that allows for the eyebrow raise in dogs was, in wolves, a scant, irregular cluster of fibers."




"The raised inner eyebrow movement in dogs is driven by a muscle which doesn't consistently exist in their closest living relative, the wolf. This is a striking difference for species separated only 33,000 years ago and we think that the remarkably fast facial muscular changes can be directly linked to dogs' enhanced social interaction with humans."

Previous studies have found that dogs can discriminate between positive and negative human emotions.

https://edition.cnn.com/2019/06/18/europe/puppy-dog-eyes-evolved-intl-scli/index.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Carnivorous plants have a taste for salamanders, scientists find

The northern pitcher plants, also known as turtle socks, devour juvenile spotted salamanders


Leyland Cecco in Toronto

Wed 12 Jun 2019 17.30 BST Last modified on Thu 13 Jun 2019 12.19 BST


Biologists have discovered evidence that carnivorous plants in Canada feast on young salamanders, in what is believed to be the first instance of vertebrate consumption by plants in North America.


 

A professor of biology first discovered a salamander in a pitcher plant accidentally in Ontario’s Algonquin Park. Photograph: Patrick D Moldowan/The Guardian


 

뭐? 식물이 도뇽룡을 잡아 먹었다고? 


온타리오주 알곤킨 국립공원


     캐나다에 서식하는 식충식물이 도롱뇽을 잡아먹는다는 증거가 학계에 보고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 보도했다.


캐나다 겔프 대학의 생물학자들은 온타리오주의 알곤킨 국립공원에서 북부 낭상엽 식물이 새끼 도롱뇽을 잡아먹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과학 저널 '이콜로지'((Ecology)를 통해 발표했다.


캐나다의 대부분과 미국 동부 지역의 습지에서 자라는 북부 낭상엽 식물은 주로 거미와 작은 곤충 등 무척추 동물을 먹이로 삼고 있지만 도롱뇽과 같은 척추동물을 잡아먹는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은 처음이다.




겔프 대학 생물학과의 알렉스 스미스 교수는 학생들을 데리고 알곤킨 공원에서 현장 조사를 벌이다 우연히 낭상엽 식물의 포충낭 내부에서 새끼 도롱뇽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스미스 교수는 토론토 대학 박사과정에서 재학중인 이 공원의 도롱뇽 전문가 패트릭 몰다운과 논의한 뒤 우연이 아닐 수도 있다고 보고 주변을 계속 살폈고 결국 20% 정도의 낭상엽 식물에서도 최소한 1마리의 새끼 도롱뇽을 찾아낼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번 발견은 식충식물이 섭취하는 먹이의 범위를 크게 넓혀준 것은 물론 지금까지 무심히 지나쳤던 낭상엽 식물과 도롱뇽 사이에 치명적인 관계가 존재함을 발견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두 사람은 새끼 도롱뇽이 어떻게 식충 식물에게 잡아먹혔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여러 가지 가설을 테스트하고 있다. 한 가지 가설은 도롱뇽이 실수로 포충낭 안으로 떨어져 빠져나오지 못했다는 것이다.


식충 식물은 도롱뇽을 소화할 효소도 갖고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두 사람이 관찰한 결과, 포충낭 안에 빠진 도롱뇽이 완전히 분해되는 데는 2주가 채 걸리지 않았다.


북부 낭상엽 식물


스미스 교수는 "언젠가는 습지를 찾는 일반인들을 위한 해설 팸플릿에 '산책로를 벗어나지 말고 아이들을 살피세요. 척추동물을 먹는 식물이 있어요'라는 문구가 들어갈 날을 상상해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jsmoon@yna.co.kr


edited by kcontents




In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Ecology, a pair of biologists in the province of Ontario found that northern pitcher plants – also known as turtle socks – devour juvenile spotted salamanders.


M Alex Smith, a professor of biology at Guelph University first discovered a salamander in a pitcher plant accidentally: he was leading a group of university students on a field course in Ontario’s Algonquin Park. But the sighting of the small amphibian in the plant felt like a “WTF moment”, Smith told the Guardian in an email.


After consulting with the park’s resident salamander expert, Patrick Moldowan, a PhD student at the University of Toronto, the two suspected Smith’s discovery might have been more than a chance sighting. After surveying pitcher plants in Algonquin, Moldowa found that 20% of plants had at least one juvenile spotted salamander in them. “The second WTF moment,” said Smith.


The pitcher plant is one of nearly 600 carnivorous plants found throughout the world. Inhabiting much of Canada and the eastern United States, the pitcher thrives in low-nutrient areas, such as bogs.


The plant is well known for its appetite of invertebrates, like spiders and other small insects – but the discovery of decomposing salamanders significantly expands the scope of what plants may be consuming – and raises numerous questions.




“Are plants a significant form of mortality for the salamanders? Are the salamanders a significant form of nutrition for the plants? Are the salamanders, in fact, not a good thing for the plants?” said Smith.


What makes the research especially tantalizing, said Smith, is that while the plants and salamanders are relatively common sightings in the park, researchers didn’t realize the deadly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salamander pitcher/In Defense of Plants

edited by kcontents


The remote Wildlife Research Sttion in Algonquin park – the province’s oldest protected area – has been active for the last 70 years.


“This crazy discovery of previously unknown carnivory of a plant upon a vertebrate happened in a relatively well-studied area on relatively well-studied plants and animals!” said Smith.




The team is testing multiple hypotheses about what lures the young salamanders into the fatal grip of the pitcher plant. One suspicion is that the salamanders accidentally fall into the plants and drown. The plants might also have a digestive enzyme that speeds up the process: researchers observed it took less than two weeks for the salamanders to decompose.


“I hope and imagine that one day the general public’s interpretive pamphlet for the bog will one day say, “Stay on the board walk and watch your children – here be plants that eat vertebrates!!” said Smith.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19/jun/12/canada-carnivorous-plants-eat-salamander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永久凍土にオオカミ頭部 3万年前、脳や筋肉残る 


  東京慈恵会医大とロシア科学アカデミーなどのチームは3日、北東シベリアの永久凍土の中から約3万年前のオオカミの頭部を発見したと発表した。骨だけでなく、脳や筋肉、毛皮や眼球が冷凍保存され、ほぼ完全な状態で見つかった。


北東シベリアの永久凍土で見つかった約3万年前のオオカミの頭部(研究チーム提供)=共同


 

시베리아 영구동토에서 완전한 상태 3만년 전 늑대머리  발견


도쿄 지케이카이 의대 등 팀 3일, 

북동 시베리아 영구통토에서 거의 완전한 상태의 약 3만년 전 늑대 머리 발견 발표(연구팀 제공)

©교도통신사


도쿄 자혜회 의대와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등의 팀은 3일 동북 시베리아 영구 동토 속에서 약 3만년 전 늑대의 머리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뼈뿐 아니라 뇌와 근육, 모피와 안구가 냉동 저장돼 거의 완전한 상태로 발견됐다.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머리 부위를 살펴본 스즈키 나오키(일본명 자혜의대 객원교수)는 마치 살아있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3세 전후의 성체의 머리에 몸길이는 추정 1미터 안팎과 현생 늑대보다 작다.앞으로 조직과 DNA를 조사해 생태 및 현생의 늑대와의 관계를 밝힐 예정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コンピューター断層撮影(CT)で頭部を調べた鈴木直樹・慈恵医大客員教授(古生物学)は「まるで生きているようだ」と驚く。3歳前後の成体の頭で、体長は推定1メートル前後と現生のオオカミより小さい。今後は組織やDNAを調べ、生態や現生のオオカミとの関係を明らかにする予定だ。


北東シベリアの永久凍土から見つかった約3万年前のホラアナライオンの子供の死骸(研究チーム提供)=共同




 

30,000-year-old ‘cave lion’ found in Siberian permafrost

12:36 pm, June 04, 2019


The Yomiuri Shimbun

The whole body of a “cave lion,” a creature believed to have gone extinct about 10,000 years ago, was found in Siberian permafrost soil, Jikei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visiting Prof. Naoki Suzuki and a Russian research team announced Monday.


The body has been preserved in good condition, still having its muscles and internal organs. The discovery is expected to help advance research on its biology.

http://the-japan-news.com/news/article/0005787133

edited by kcontents


また同じ地域の永久凍土からは、約1万年前に絶滅したホラアナライオンの子供の死骸も見つかった。発見は同チームが17年に発表した3体に続き4体目。今回は約3万年前のもので、子宮のような臓器があった。メスとみられる。〔共同〕



https://www.nikkei.com/article/DGXMZO45652220U9A600C1CR0000/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Breeding crayfish under solar panels in east China's Jiangsu


Above the water, power is generated; under the water, crayfish are bred. Green growth model brings wealth to farmers in Jinhu, E China's Jiangsu Province. #SustainableDevelopment


via youtube


크레이 피시가 살고 있는 중국 장쑤성 태양광 단지


물 위에는 태양광, 물 아래는 크레이 피시


약 10만개의 태양광 아래 최적의 환경에서 크레이 피시가 번식하고 있다.




*크레이 피시 [Crayfish, Ecrevisse]

특성 : 함북, 함남, 평북, 울릉도, 제주를 제외한 한국, 중국 동북부에 분포하며 1급수의 오염되지 않은 계류나 냇물에서만 산다

네이버백과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세계 각국의 장미 품종과 

최고급형 정원수장미 영국식 스탠다드 장미만발 

 전문사진작가와 함께하는 장미원 사진관, 장미원 매직쇼, 

장미 액세서리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20명 시상, 70만원 상당 문화상품권 증정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5.25(토)~6.9(일)까지 서울대공원 테마가든에서 ‘장미원 사진관’을 주제로 장미원 축제를 연다. 아름다운 장미와 호젓한 호수, 봄 내음이 가득한 풍경 속에서 향기로운 추억을 만들어 보자.


이번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에서는 100여종, 45,000여주의 장미를 54,075㎡(1만6천여 평)꽃밭에 심어, 친구‧연인‧가족의 사랑과 행복을 샘솟게 만드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이다.



축제 개요

축 제 명: 제19회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

기    간: 2019. 5. 25.(토) ~ 6. 9.(일) / 16일간

장    소: 테마가든 장미원

주    제: 장미원 사진관


접    수: ‘내 손안에 서울’ (http://mediahub.seoul.go.kr/)온라인 공모

시상내역: 총 20명

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올해 장미원축제에서는 체리 메이딜란드, 윈쇼튼, 핑크피스, 메어리로즈, 브라더캐드팔 등 다양한 장미 품종을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장미축제에서는 장미를 일반 나무처럼 만든 최고급형 정원수 장미 ‘영국 스탠다드 장미’ 를 만나볼 수 있다.

  

다르시부셀, 메어리로즈, 위즐리 2008 등 17종 40주의 스탠다드 장미는 부케를 연상시키는 특이한 수형과 더불어 아름다운 향기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스탠다드 장미 하부에는 보라색의 프렌치라벤더가 다층으로 식재되어 장미와 허브의 색다른 조화를 볼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장미터널을 조성하여 덩굴장미 골든샤워, 코랄던,  안젤라 등을 볼 수 있으며, 장미터널 상부에는 버베나, 목마가렛등 초화류등을 걸이화분으로 설치하여 꽃향기 가득한 터널을 거닐 수 있다.


올해는 작년보다 건조하고 기온이 낮아 5월 중순부터 개화화기   시작하여 축제기간인 5월 마지막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아름다운 장미를 선보이기 위해 서울대공원에서는 작년 가을부터 월동전 작업을 거쳐 비닐하우스를 설치하고, 직접 다양한 장미를 재배해왔다.


이외에도 새롭게 조성한 휴(休)정원에 ‘가드너의 정원‘을 주제로 제라늄, 호스타 등 초화류 39종 2,400본을 식재하여 장미외에도 다양한 꽃들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다.


화려한 장미가 가득한 향기로운 축제 속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되니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과 친구들과 참여하여 소중한 시간을 만들어보자.


아름다운 장미원은 인생 포토존! 사진작가가 찍어주는 장미원 사진관

(축제기간중 토·일 13시~17시,신청장소 )

장미원은 화려한 꽃과 풍경만으로도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다. 장미 화단을 배경으로 작품속에 있는 듯한 다양한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올해 장미원 축제에서는 전문 사진작가가 찍어주는 인생 사진을 남길 수도 있다. 아름다운 장미원에서 전문 작가의 수준 높은 사진으로 멋진 추억의 순간을 찍어보자. 촬영된 사진은 개인 이메일로 전송해준다.


장미 액세서리 만들기.소품대여소 (매일 12시~17시,이용장소)

장미조화를 활용하여 머리핀 및 브로치 등의 예쁜 액세서리를 만들 수 있는 공장소가 열린다. 직접 만든 소품을 활용하여 장미원에서 재미있고 특별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소품대여소에서는 모자, 장갑, 화관 등 경성시대 느낌이 나는 소품을 무료로 빌려준다. 다양한 소품을 이용해 더욱 특별한 사진을 남겨보자.  

※ 장미 액세서리 만들기 : 일 1,000명 선착순 운영 (무료)   




장미원 매직쇼 (축제기간중 토‧일요일 16:30/장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신기하고 재미있는 마술공연을 주말동안 만마술도 관람하고, 직접 마술에 참여할 수도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프로그램 일정표


제6회 장미원 사진 공모전(상설전시,장소)

출사 명소인 장미원에서 멋진 사진을 찍었다면 사진공모전이 진행되고 있으니 응모해보자. 6회째 맞이하는 ‘장미원 출사나들이’ 공모전에선 매해 아름다운 작품이 선정되고 있다.  

축제기간동안 찍은 사진은 온라인 공모를 통해 응모할 수 있으며 총 20명에게 상품이 수여된다. 전년도 수상작들도 전시되고 있으니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접    수: ‘내 손안에 서울’ (http://mediahub.seoul.go.kr/)온라인 공모

시상내역: 총 20명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서울대공원 장미원에서 많은 시민들이 소중한 사람들과 즐거운 추억을 남기고 행복을 나누는 향긋한 축제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일본, 개와 고양이 칩 의무화 법안...이번 국회서 성립 추진


     개와 고양이에게 주인의 정보를 기록한 '마이크로 칩' 장착을 의무화하는 동물 애호법 개정안을 초당파 의원연맹이 취합해, 이번 국회에서의 성립을 목표한다. 칩 장착 의무 외에 동물 학대 엄벌화, 강아지와 새끼 고양이의 판매 규제 등이 핵심이다.


마이크로 칩은 반려동물의 신분증명 장치로 해외에서 보급되고 있다. 환경성은 "재해 때 떠도는 반려동물의 신원 확인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장려하고 있지만, 인지도가 부족한 점도 있어 장착률은 높지 않다고 한다. 동물 애호 단체와 일본수의사회로 구성된 국내 최대의 등록 기관에 대한 등록 수는 3월 말 시점에서 누계 199만 마리에 그치고 있다.


mag2.com



 

犬猫マイクロチップ義務化に問題は?猫好き医学博士に聞いてみた

ライフ2019.05.22 


国会中に改正を目指している動物愛護法に、販売する子犬・子猫へのマイクロチップの装着義務化が盛り込まれる見込みとの報道がありました。これに不安を覚えたメルマガ『しんコロメールマガジン「しゃべるねこを飼う男」』の読者から、著者で米国在住の医学博士・しんコロさんに質問が届きました。しんコロさんによれば、健康被害の報告は稀にあるものの因果関係は明らかになっていないそうで、日本の場合には、制度導入前に整えておくべき環境面での問題があるのではないかと指摘しています。

https://www.mag2.com/p/news/399038


edited by kcontents




칩은 길이 10mm, 지름 2mm 정도의 원통형 전자기구로, 15자릿수의 번호가 기록돼 있다. 동물보호센터 등에 배치된 전용기기로 번호를 체크해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주인 정보와 조회한다. 빠지거나 잃어버리는 일은 거의 없다.


개정안은, 사육자나 반려동물숍 등의 번식업자에게는 의무화하는 한편, 이미 키우고 있는 개나 고양이에 대한 장착은 노력 규정으로 정했다.


일상적으로 개와 고양이를 보호하는 애호 단체로부터는 "칩을 넣었으니 안심해도 된다는 게 아니다"라는 의견도 있다. 신원 확인을 위해서는 칩의 번호와 주인의 이름, 주소 등을 미리 등록해 둘 필요가 있지만, 잊어버리고 있는 주인이 적지 않다고 한다.


일본동물학대방지협회(요코하마시=横浜市)의 후지무라 아키코(藤村晃子) 대표이사는 "장착했다고 끝나는 게 아니라, 주인이나 동물과 관련된 기관의 이해가 있어야 처음으로 도움이 된다. 우선은 칩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대처가 중요하다"라고 지적한다.


동물 학대에 대해서는, 악질적인 경우가 끊이질 않기 때문에 벌칙을 강화한다. 현행법은 살상할 경우 '징역 2년 이하 또는 200만 엔(약 2,2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규정하고 있어, 상한을 높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강아지나 새끼 고양이 판매 금지 기간도 현행 생후 7주일간에서 구미와 같은 8주일간으로 연장할 방침이다.

©교도통신사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How to Create Your Own “Fairy Gardens” to Add a Little Magic to Your Home

By Sara Barnes on May 22, 2019


Want to bring a little whimsy to your home? You don’t need to wish upon a star—just make yourself a fairy garden! This enchanting DIY project is a decorative miniature garden that features a playful arrangement of plants and accessories like tiny homes and figurines. It’s similar to a terrarium because you are creating a habitat for your plants, but you don’t have to worry about glass enclosures. Fairy gardens are created in open pots that can be live either indoors or outdoors.


Stock Photos from Jenn Huls/Shutterstock  

Create your own fairy gardens with these supplies.


Part of the fun of fairy gardens is creating them yourself. In doing this, you get full control; you get to decide on the plants and accessories that will accompany them. Although the sky’s the limit for this activity, here are the basic supplies you’ll need to get started.


Stock Photos from Jenn Huls/Shutterstock


A vessel for your fairy garden 

You can use any pot you like. Depending on the style you’re going for, you might want to opt for something like a wine barrel or galvanized metal tub. But don’t overlook a broken pot. Some of the most magical looking fairy gardens utilize pieces of a broken pot as “steps” into a house.




요정 정원용 재료

당신이 좋아하는 어떤 단지 화분 같은 것을 재료로 사용할 수 있다. 당신이 원하는 스타일에 따라, 당신은 와인 통이나 아연도금된 금속 욕조 같은 것을 선택하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깨진 단지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가장 신비롭게 보이는 요정의 정원들 중 일부는 부서진 단지의 조각들을 "계단"으로 집 안으로 이용한다.


Potting soil 

Your plants need somewhere to take root. Will it be indoors or outdoors? Look for a potting soil that is appropriate for the placement of your pot and type of plants that you have.


화분

너의 식물은 뿌리를 내릴 곳이 필요하다. 실내일까, 실외일까. 화분의 배치와 당신이 가지고 있는 식물의 종류에 적합한 화분과 흙을 찾아라


Peat moss 

This all-natural moss is optional, but it will help with aeration and drainage in potting mixtures. It also helps the soil retain moisture.


복숭아 이끼

이 자연 그대로의 이끼는 선택사항이지만, 화분 혼합물의 공기 공급과 배수에 도움이 될 것이다. 그것은 또한 토양이 수분을 유지하도록 돕는다


Gardening trowel 

Don’t worry about dirt under your nails when you use a gardening trowel.


정원용 흙손

정원용 흙손을 사용할 때는 손톱 밑의 먼지는 걱정하지 마라.


Plants 

What would a fairy garden be without plants? Again, you’ll want to assess exactly where your garden will grow. How much light will it get? How often do you need to water it? Plants can be a challenge to maintain, and you’re setting yourself up for success if you select vegetation that is meant to thrive in your given environment. When you’re ready to order, check out the ample selection of plants on Amazon or these online plant stores.


식물

식물이 없다면 요정 정원은 무엇이 될까? 다시 한번, 당신은 당신 정원이 어떻게 자랄지 정확히 평가하고 싶을 것이다. 얼마나 많은 빛을 얻을 수 있을까? 얼마나 자주 물을 주어야 하는가? 식물은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될 수 있고, 주어진 환경에서 번성하기 위한 식물을 선택한다면 성공을 위해 자신을 준비하는 것이다. 주문할 준비가 되면 아마존이나 온라인 플랜트 매장에 있는 다양한 식물을 확인해 봐라.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Figurines or other miniatures – This is part of the fun of making a fairy garden! Add some whimsy to your potted creation when you adorn plants with tiny houses, winged figurines, mythical creatures, or even miniature cups of coffee from Starbucks.


Pebbles, sea glass, shells, and other decorative elements — Incorporating these pieces will add some dazzle to your fairy garden while serving a more practical purpose. Using small stones, for instance, offers drainage for pots that don’t have any.


Fairy Garden Design Ideas

There are many ways to build a fairy garden. How you do so will depend on the style you are trying to achieve as well as the materials you’re using—down to the planter the fairy garden is in.


YouTube features many instructional DIY videos that show you how to create fairy gardens of all kinds. And if you’re looking for inspiration, they are sure to give you plenty of ideas!


FAIRY GARDEN WITH SUCCULENTS


BROKEN POT FAIRY GARDEN…





 

https://www.instagram.com/terrariumdreams/?utm_source=ig_embed




22 CUTE FAIRY GARDEN IDEAS


SPRING FAIRY GARDEN WITH A “BABBLING” BROOK


MULTI-POT FAIRY GARDEN 




Fun Fairy Garden Ideas

Before you get started on your DIY project, check out just some of the possibilities with these fairy garden ideas!


 

https://www.instagram.com/jardinesenlata/?utm_source=ig_embe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2,624-YEAR-OLD TREE DISCOVERED IN NORTH CAROLINA SWAMP IS ONE OF THE OLDEST ON EARTH

BY ARISTOS GEORGIOU ON 5/10/19 AT 5:56 AM EDT

Video Player is loading.AD Loading ...


Researchers have identified a group of ancient bald cypress trees which are over 2,000 years old in the forested wetlands of North Carolina’s Black River.





(University of Arkansas)


 

늪지에서 발견된 ‘2624살 나무’


나이테 속 과거 기후변화 역사 기록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블랙 리버(Black River) 강가에는 매우 오래된 미국 낙우송이 살고 있다.


‘Bald Cypress’라고 하는데 40~45m까지 하늘을 향해 솟구치듯이 뻗어나가는 상록 침엽수로 따뜻하고 건조한 곳에서 잘 자라고 있는 수명이 매우 긴 나무다. 학명은 탁소디움 디스티쿰(Taxodium distichum).


그동안 과학자들은 노스캐롤라이나 주 블랙 리버(Black River) 늪지에 이들 낙우송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나이테를 연구해왔다. 그리고 최근 이들 나무들이 최소한 1000년에서 2000년 이상 살아온 오래된 나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늪지 나무 중에서 가장 오래된 수령

또한 이들 미국 낙우송 가운데 가장 오래된 나무의 수령이 2624년이라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9일(현지 시간) 국제학술지 ‘환경연구 커뮤니케이션즈(Environmental Research Communications)’를 통해 발표했다.


세계적으로 다양한 종의 낙우송이 살고 있지만 늪지에 살고 있는 낙우송이 장수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수령 2000년이 넘는 낙우송이 블랙 리버 늪지에 다수 살고 있어 향후 늪지 나무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연구 커뮤니케이션즈’를 통해 발표한 논문 제목은 ‘Longevity, climate sensitivity, and conservation status of wetland trees at Black River, North Carolina’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미국 아칸소주립대학의 과학자인 데이비드 스테일(David W. Stahle) 교수는 논문을 통해 연륜연대학(dendrochronology)과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radiocarbon dating)에 준해 진행됐다고 밝혔다.


연륜연대학이란 나무 등의 나이테(연륜)를 가지고 과거 사실의 연대를 측정하는 방법이다. 1901년 미국의 천문학자 A. E. 더글러스(Andrew Ellicott Douglass)에 의해 사용된 이후 과거 기후 상황을 추적하기 위해 널리 사용돼왔다.


스테일 교수는 이 연륜연대학에 고고학자들이 사용하는 방사성연대측정법을 함께 적용해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의 수령을 읽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블랙 리버 늪지에 다수 서식하고 있는 미국낙우송. 최고 수령이 2624년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나이테 연구를 통해 지난 2000여년의 나무와 기후변화 역사가 밝혀지고 있다. ⓒDavid W. Stahle 


나무와 기후 역사 새롭게 써 나가 

이번에 측정된 2624년의 나이는 기독교의 탄생, 로마 시대를 훨씬 더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다.


남유럽에서 청동기 문화가 출현하기 100여 년 전 신석기 시대 동굴 문화가 지속되던 시기로 늪지 속에 살면서 이런 오랜 세월이 지나 지금도 생존하고 있다는 데 대해 과학계와 고고학계는 물론 세계가 크게 놀라고 있다.



날씨가 따뜻한 봄과 여름에 물이 충분히 공급되면 나무의 줄기에서 세포의 부피가 늘어나 색이 연해지고, 면적이 넓어지게 된다.


그러나 날씨가 추워지고 강우량이 줄어드는 가을부터는 성장 속도가 급격히 감소한다. 이로 인해 세포의 부피가 작아지면서 세포조직이 치밀해지고 색이 검어진다. 이런 차이를 보여주는 것이 나이테다.


그동안 과학자들은 이 나이테의 변화를 분석해 나무의 수령을 측정하는 것과 함께 과거 계절 환경이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추적해왔다.


스테일 교수는 “이번 나이테 분석 결과를 통해 늪지에 있는 이들 미국 낙우송들이 적어도 1000년 이상 2000년이 넘는 오랜 삶을 이어오면서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대처해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폭우와 홍수가 이어질 때마다 나이테에 민감한 반응을 나타낸 흔적이 발견됐다”며, “연구 결과를 통해 과거 기후의 역사를 다시 써내려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고 전했다.


연구를 지켜본 아리조나 대학의 데이브 메코(Dave Meko) 교수는 “이들 늪지 낙우송처럼 민감하게 과거 기후 상황을 말해주고 있는 나무를 본 적이 없다”며, “분석 결과를 통해 지난 2000년 동안의 기후 상황을 명확히 재편집할 수 있게 됐다”고 기쁨을 표명했다.


수령 2624년의 미국 낙우송이 새로 발견되면서 그동안 과학자들이 기록해온 오래된 나무 역사의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오래된 나무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화이트 마운틴에 살고 있는 브리스콘 소나무(Bristlecone pine)로 5066살을 기록하고 있다.


이어 해발 800~3000m 지역에 생존하고 있는 향나무(Juniperus occidentalis), 노송나무과의 세쿼이아 덴드론(Sequoiadendron giganteum), 그리고 또 다른 사이프러스의 일종인 피츠로야 쿠프레쏘이데스(Fitzroya cupressoides)가 그 뒤를 잇고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블랙 리버에서 발견한 수령 2624년의 낙엽송이 지구에서 생존하고 있는 유성생식 나무 중 다섯 번째로 오래된 종(種)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이강봉 객원기자aacc409@naver.com사이언스타임스


edited by kcontents


Staggeringly, the scientists found that one of the trees was 2,624 years old. This makes the bald cypress the oldest-known tree in the eastern portion of North America, as well as the longest-living known wetland tree species on Earth, according to a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Environmental Research Communications.


The trees were discovered in 2017 by lead author of the study David Stahle from the University of Arkansas and his colleagues, who took 110 core samples to determine their age with radiocarbon dating.


Bald Cypress Trees/Smithsonian Magazine

edited by kcontents


Stahle’s prior research in the area had already identified bald cypress trees (Taxodium distichum) which were up to 1,700 years old, but the new data, taken from trees which had not been studied before, suggests they are longer-lived than previously thought.


"The area of old growth bald cypress was 10 times larger than I realized," Stahle said in a statement. "We think there are older trees out there still."


The trees form part of an intact ecosystem of wetlands that extend along most of the 65-mile length of the Black River, which the researchers call one of the “great natural areas of eastern North America.”




The river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cleanest and high quality waterways in North Carolina, and Stahle’s work has helped boost preservation efforts in the area. In fact, The Nature Conservancy—a private land conservation group which keeps its holdings open to the public—has purchased around 6,400 hectares of this river ecosystem.


However, the researchers say that thousands more hectares of high quality ancient forests remain unprotected.


"It is exceedingly unusual to see an old-growth stand of trees along the whole length of a river like this," Stahle said. "Bald cypress are valuable for timber and they have been heavily logged. Way less than 1 percent of the original virgin bald cypress forests have survived."


Aside from their impressive age, the trees can also help to reconstruct ancient climate conditions in the region. This is because their growth is affected in different ways by both dry and wet conditions, and this shows up in the core samples.


In fact, the researchers say that the tree samples have provided the longest exactly-dated climate proxy—a source of climate information taken from natural material which can be used to estimate past conditions—in eastern North America, showing evidence of drought and flooding during pre-colonial times.


"Dr. Stahle's original work on the Black River, which showed trees dating from Roman times, inspired us to begin conservation on the Black more than two decades ago," Katherine Skinner, executive director of The Nature Conservancy’s North Carolina chapter, said in a statement.




"This ancient forest gives us an idea of what much of North Carolina's coastal plain looked like millennia ago. It is a source of inspiration and an important ecosystem. Without Dr. Stahle, it would have gone unprotected and likely destroyed."


Living trees over 2,000-years-old are extremely rare worldwide, the researchers say. To date, only eight species have been proven to live for more than this amount of time—six of which are found in the western United States, one in Chile and, now, the bald cypress trees in North Carolina.



The team say that the cypress tree which they determined to be 2,624 years old, is one of the oldest known continuously living trees on the planet. Only individual trees of Sierra juniper (2,675 years old), giant sequoia (3,266 years old), alerce (3,622 years old) and Great Basin bristlecone pine (5,066 years old) have been demonstrated to live longer.


Nevertheless, the bald cypress tree is the oldest-known wetland tree. In second place is the Montezuma bald cypress (T. mucronatum,) found in Mexico, which can live for up to 1,500 years.


The researchers hope that the latest findings will boost conservation efforts in the area, which could help to mitigate some of the threats that the ancient wetland forest is facing.


“To counter these threats, the discovery of the oldest known living trees in eastern North America, which are in fact some of the oldest living trees on Earth, provides powerful incentive for private, state, and federal conservation of this remarkable waterway,” the authors 

https://www.newsweek.com/2624-tree-north-carolina-swamp-oldest-planet-1421844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Thank you Hooman!

@actress_and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Unsettling footage captured in the Gulf of Mexico shows giant isopods the size of FOOTBALLS devouring an alligator carcass




For the first time ever, experts saw how the ocean disposes of large reptiles

In the experiment, two alligator carcasses were dropped to the ocean floor

The result was a host of hungry isopods clamoring to devour the bounty 

Researchers are keeping their eyes peeled for other creatures that may join




 

해저 2천 미터에서 악어 먹는 갑각류들


  난생 처음 악어 고기를 먹는 심해 동물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영상은 미국 루이지애나 대학교 해양 조합 (LUMCON)이 촬영한 것이다. 지난 2월 기증 받은 악어 세 마리의 사체를 멕시코만 해저에 놓아두었다. 수심 2000미터 가량의 심해였다.


등각류라 불리는 갑각류 동물들이 나타났다. 악어 길이는 2~3미터 정도였고 등각류는 럭비공 크기였다.


이 동물들은 악어를 처음 먹어 봤을 텐데 대단히 집요하게 공략했다. 두꺼운 악어 가죽을 뜯어 먹는 것은 기본이었고 일부는 악어 속으로 들어가 파먹으면서 밖으로 나오기도 했다.


해외 네티즌들의 반응은 주로 감탄이다. “이 세상을 살면서 흔히 볼 수 없는 영상”이라며 과학자들의 놀라운 실험 정신에 박수를 보낸다.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27969


edited by kcontents


       


By JAMES PERO FOR DAILYMAIL.COM

PUBLISHED: 00:28 BST, 11 April 2019 | UPDATED: 13:13 BST, 11 April 2019


While alligators may be apex predators during their lifetime, when they die, many return to the watery depths to become just another part of the food chain, shows new research. 


In the first-ever 'food fall' involving sea-faring reptiles — in this case Alligators —researchers dropped two carcasses to the bottom of the ocean to find out just how their bodies might be disposed of. 


What they discovered was that, like other animals of scale that live in the Earth's oceans, the Alligator carcasses quickly became a feast for a bevy of bottom-feeding sea bugs called isopods.  


 

In the first-ever 'food fall' involving sea-faring reptiles — in this case Alligators —researchers dropped two carcasses to the bottom of the ocean to find out just how their bodies might be disposed of. Isopods quickly came in to clean up the mess (shown)


For those unfamiliar with the scavenging sea creatures, they may look strikingly similar to a land insect known as Armadillidiidae, commonly referred to as Pill Bugs or 'Roly Poly bugs.'


The similarity is no coincidence, according to researchers. 


Both the isopods and pill bugs come from the same order of animals. 


One major difference, aside from their size — giant isopods grow to be roughly the size of an American football — is their insatiable appetite.  


In the video, scientists observed some of the creatures gorging on the carcass until they were almost completely immobile. 


Their gluttonous tendencies aren't merely a character flaw, however. 


Researchers say the ability to consume obscene amounts of food may also serve as a biological tool that helps isopods survive long periods of time on infrequent, or even rare, meals. 


Inside the creatures is mostly lipid and fat, say the scientists which allows for long term storage of energy in between meals which can take periods of months or even years.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6909693/Unsettling-footage-shows-isopods-size-footballs-devouring-alligator-carcass.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