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en's Affairs Advisor to the Chief of Staff Practices Marksmanship”, November, 2010. Pictured here in the Mitkan Adam base, the Women's Affairs Advisor to the IDF Chief of Staff, Brigadier General Gila Kalifi-Amir, practices her marksmanship skills with the guidance of a Marksmanship Instructor during an event for IDF staff officers. The Women's Affairs Advisor to the Chief of Staff is responsible for addressing the unique needs and successful integration of female soldiers into the IDF. She heads the Women's Affairs Advisor unit whose responsibilities include: research, information and advocacy for women serving in the IDF, professional guidance regarding women's affairs, and the representation of the IDF's female soldiers to the media and to the general public.

 

“Infantry Instructors Course”, August 25, 2009. The Field Training Week in Southern Israel, part of the IDF Infantry Instructors course, includes individual and group drills, navigation practice, sleeping in the field and camouflage training. At the end of the course the female soldiers will be placed in different positions instructing IDF Ground Forces.

 

[카라칼 대대 Caracal Battalion]

 

카라칼 대대 Caracal Battalion는 2000년에 창설된 남녀 혼성부대이다.

 

세계 각국의 여군 대부분이 전투보다는 지원병과이나 카라칼 대대의 주 임무는 침입, 테러, 밀수 방지 등으로

치열한 전투가 다반사다. 2012년 3명의 테러리스트를 사상에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이스라엘 군 전투부대에서의 여성 비율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카라칼 부대는 여성이 약 70%에 달하며 포병도 10명 중 1명이 여군이다.

 

남자 3년, 여자 2년의 군 복무기간도 향후 남자는 4개월 줄이고, 여자는 4개월 늘리는 안을 정부에서 추진 중 이라고 한다.  

 

 

The Caracal Battalion was founded in the year 2000 conceding to public pressures for thecreation of an intensive combat unit for girls. They are given the name of a desert feline
whose gender is barely distinguishable, and the battalion number signifies the number of women soldiers who fell in the Palmach Era.

 

The girls volunteer to become combat soldiers, and must go through two days of mental
examinations and physical challenges before joining, since the course is strenuous and
identical to that of any other exclusively male battalion.

 

As part of the Southern Command, Caracal men and women secure the Egyptian
border from smugglers, infiltrators, and terrorists.

 

에디터 황기철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killer robots of film might be closer than we think  Photo: Warner Br/Everett/REX
킬러 로봇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더 현실화 되어 있을지도 모른다.

 

 

유엔의 고위관리인 안젤라 케인은 사람이 수행하지 않는 킬러로봇 기술은 그저 초기단계이며 앞으로 

절대 금지 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그녀는 더 늦기 전에 킬러 로봇 개발계획을 취소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사람이 수행하지 않는 처참하고 공포스러운 로봇 전쟁은 문제를 더 복잡화시키고 비인간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현재는 사람에 의해 원격조정되는 군사로봇의 기술의 초기적 단계이지만 앞으로는 사람이 전혀 개입되지 않은 

완전 기계화에 의한 전쟁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한다.

 

UN은 올해 초에 치명적인 로봇무기 개발에 관한 첫 회의를 가졌으며 또 다른 정상회의가 가을에 있을 예정으로

있다. 많은 후진국들은 드론과 같은 로봇무기가 자신들의 영토에 사용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가지고 있다.

 

이라크 전쟁에서 미군이 많은 로봇 무기를 선보이고 이스라엘이 시험적인 무기체계를 개발하고는 있지만 아직

까지는 초기적인 단계임에는 틀림없다.

 

에디터 황기철

kcontents

 

 

 

Killer robots a small step away and must be outlawed,

says top UN official

 

By Ben Farmer, Defence Correspondent

A senior UN official says battlefield robots that can kill without human control are a 'small step' away and should be banned

 

Killer robots programmed to open fire without human control are just a “small step” from the battlefield and military powers should agree to outlaw them, a top United Nations official has said.

 

Angela Kane, the UN’s high representative for disarmament, said governments should be more open about programmes to develop the technology and she favoured a pre-emptive ban before it was too late.

 

She said: “Any weapon of war is terrible, and if you can launch this without human intervention, I think it’s even worse. It compounds the problem and dehumanises it in a way.

 

“It becomes a faceless war and I think that’s really terrible and so to my mind I think it should be outlawed. The decision is really in the hands of the states who have the capability to develop them."

 

Related Articles

Britain prepared to develop 'killer robots', minister says

18 Jun 2013

Battlefield killer robots 'almost a reality'

23 Apr 2013

US army test killer robot tank

24 Jun 2014

D-Day at 70: how Russia turned the tide of war in the East

RBTH

 

Ms Kane said there was “a great deal of concern” about the prospect of killer robots being developed that would commit war crimes on the battlefield.

 

There had also been a great deal of reluctance from major military powers to discuss the issue.

 

Last year, Alistair Burt, then a Conservative foreign minister, said while the technology had potentially "terrifying" implications, Britain "reserves the right" to develop it to protect troops.

 

Ms Kane said: “There’s a great deal of concern about the increasing automation that’s going on in general. Just think about these self-driving cars that we hear are being tested on the roads.

 

So that is only just a small step to develop weapons that are going to be activated without human intervention.

Warfare in general is becoming increasingly automated.”

 

She said: “The concern relates specifically to weapons that have the capability of selecting and also attacking targets without human intervention. Who has the responsibility and who has the liability? This is a really big issue in terms of how we are going about this."

 

The United Nations held its first meeting on the threat from “lethal autonomous weapons” earlier this year. Another summit is planned for the autumn.

 

She said many developing countries were worried such weapons may be used on their territory, just as remotely piloted drones have been used in recent years.

 

"I personally believe that there cannot be a weapon that can be fired without human intervention. I do not believe that there should be a weapon, ever, that is not guided and where there is not the accountability clearly established by whoever takes that step to guide it or to launch it. I do not believe that we could have weapons that could be controlled by robots."

 

Militaries are making increasing use of robots, from bomb disposal machines to armed remotely piloted drones carrying out missile strikes.

 

Israel has experimented with border control robots and American has trialled them in Iraq and Afghanistan. But an expert on military robots said all current machines' weapons are controlled and directed by humans, who make the final decision whether to fire.

 

Huw Williams, Unmanned Systems Editor at IHS Jane’s International Defence Review, said he knew of no programmes to make killer robots and even the most advanced machines had little ability to act on their own.

 

He said: “Autonomy at the moment is quite limited. You set the task parameters, give it way points and tell it to go and do x, y and z. Then the machine decides: 'How do I get from x to y to z in the most efficient manner and get things done?' But in terms of real thinking, real autonomy, then no."

 

While it is theoretically possible that a robot could have sensors and fire when it detected something, he said taking human control away had big disadvantages for commanders.

 

He said: “Firstly there's a real loss of control over the battlefield for commanders. Secondly, if a mistake is made there's a real problem with accountability."
telegraph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ALON Robot 탈론 로봇

Deployed in Afghanistan and Iraq, TALON robots are primarily used to assist military personnel with

the extremely dangerous job of detecting and disabling roadside bombs the Improvised Explosive

Devices (IEDs) planted by hostile forces to attack troops.

 

The TALON robot is able to remotely disarm the IED without placing the explosive ordnance disposal

(EOD) and combat engineers in harm way

 

이라크에서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는 폭발물 탐지 및 제거용 로봇 탈론이다.

 

도로에 설치된 발견이 어려운 급조폭발물(IEDs)을 제거하거나 극히 위험한 군사임무를

지원하기 위해 사용된다.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펑천(李鳳臣) 하얼빈(哈爾濱) 공업대학 교수 연구팀은 최근 잠수함이나 어뢰가 수중에서 극도로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는 초공동(超空洞·supercavitation) 기술과 액체 막 기술을 접목해 잠수함이나 어뢰가 수중에서 매우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Shanghai to San Francisco in 100 minutes

by Chinese supersonic submarine

 

 

Chinese eye 'supercavitation' technology as future of underwater travel

 

Stephen Chen
China has moved a step closer to creating a supersonic submarine that could travel from Shanghai to San Francisco in less than two hours.

 

New technology developed by a team of scientists at Harbin Institute of Technology's Complex Flow and Heat Transfer Lab has made it easier for a submarine, or torpedo, to travel at extremely high speeds underwater.

 

Li Fengchen, professor of fluid machinery and engineering, said the team's innovative approach meant they could now create the complicated air "bubble" required for rapid underwater travel. "We are very excited by its potential," he said.

 

 

Water produces more friction, or drag, on an object than air, which means conventional submarines cannot travel as fast as an aircraft.

 

However, during the cold war, the Soviet military developed a technology called supercavitation, which involves enveloping a submerged vessel inside an air bubble to avoid problems caused by water drag.

 

A Soviet supercavitation torpedo called Shakval was able to reach a speed of 370km/h or more - much faster than any other conventional torpedoes.

 

In theory, a supercavitating vessel could reach the speed of sound underwater, or about 5,800km/h, which would reduce the journey time for a transatlantic underwater cruise to less than an hour, and for a transpacific journey to about 100 minutes, according to a report by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in 2001.

 

However, supercavitation technology has faced two major problems. First, the submerged vessel has needed to be launched at high speeds, approaching 100km/h, to generate and maintain the air bubble.

 

Second, it is extremely difficult - if not impossible - to steer the vessel using conventional mechanisms, such as a rudder, which are inside the bubble without any direct contact with water.

 

As a result, its application has been limited to unmanned vessels, such as torpedoes, but nearly all of these torpedoes were fired in a straight line because they had limited ability to turn.

 

Li said the team of Chinese scientists had found an innovative means of addressing both problems.

 

Once in the water, the team's supercavitation vessel would constantly "shower" a special liquid membrane on its own surface. Although this membrane would be worn off by water, in the meantime it could significantly reduce the water drag on the vessel at low speed.

 

After its speed had reached 75km/h or more the vessel would enter the supercavitation state. The man-made liquid membrane on the vessel surface could help with steering because, with precise control, different levels of friction could be created on different parts of the vessel.

 

"Our method is different from any other approach, such as vector propulsion," or thrust created by an engine, Li said. "By combining liquid-membrane technology with supercavitation, we can significantly reduce the launch challenges and make cruising control easier."

 

However, Li said many problems still needed to be solved before supersonic submarine travel became feasible. Besides the control issue, a powerful underwater rocket engine still had to be developed to give the vessel a longer range. The effective range of the Russian supercavitation torpedoes, for example, was only between 11 km and 15 km.

 

Li said the supercavitation technology was not limited only to military use. In future, it could benefit civilian underwater transport, or water sports such as swimming.

 

"If a swimsuit can create and hold many tiny bubbles in water, it can significantly reduce the water drag; swimming in water could be as effortless as flying in the sky," he said.

 

Besides Russia, countries such as Germany, Iran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developing vessels or weapons using supercavitation technology.

 

Professor Wang Guoyu, the head of the Fluid Mechanics Laboratory at Beijing Institute of Technology who is leading another state-funded research project on supercavitation, said the global research community had been troubled for decades by the lack of innovative ideas to address the huge scientific and engineering challenges.

 

"The size of the bubble is difficult to control, and the vessel is almost impossible to steer," he said. While cruising at high speed during supercavitation, a fin could be snapped off if it touched the water because of the liquid's far greater density.

Despite many scientists worldwide working on similar projects, the latest progress remains unclear because they are regarded as military secrets.

 

Wang, a member of the water armament committee of the China Society of Naval Architects and Marine Engineers, said even he had been kept in the dark about recent supercavitation developments in China.

 

"The primary drive still comes from the military, so most research projects are shrouded in secrecy," he said.

scmp.com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urrent military rations are not all that exciting.

 

 

 

 

미군이 가까운 시일내에 초음파응집법을 이용한 3D프린터로 출력한 전투 식량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더 타임지'가 보도했다.

 

3D출력 식품 분야 개발은 이미 미 국방부 식량안보처(CFD)에서 연구개발중이다.

 

분격적인 연구 개발과 설계 작업은 회계년도인 2015년부터 2016 사이에 착수할 예정이다. 현재 3D 프린팅 기술로는 초콜릿을 비롯한 과자류 등을 개발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지금까지 3D 프린팅 기술은 초콜릿과 다른 제과 제품으로 만든 개체 만 생성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군대 음식 프린터는 레이어 및 요리에서 인쇄되는에 따라, 특정 메뉴가 배치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3D프린팅 방식으로 만든 음식은 맛 뿐만 아니라, 비타민을 비롯해 단백빌, 지방, 탄수화물, 산화방지제 및 소금, 미네럴 등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하는 등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군인들이 개별적 요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음식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러시아의 소리]:
http://korean.ruvr.ru/news/2014_08_20/276147492/

 

US military developing Star Trek-like 3D food printer

to improve awful MRE rations

 

There are a lot of considerations that go into designing the rations that US soldiers take into the field. The foods need to be non-perishable, compact, nutritious, and lightweight. For the last few decades, food scientists have been striving to combine those qualities as best they can in the Meal, Ready-to-Eat (MRE) packages. They’ll keep you fed, but making them actually taste good is of secondary importance. 3D printing might soon be able to rescue soldiers from the unappetizing nightmare that is the traditional MRE, while also conserving resources.

 

Consumer 3D printers like the MakerBot and food-centric ChefJet lay down layers of material to build a three-dimensional object. In the case of the ChefJet, it’s using a sugary slurry to make tiny candies, but the MakerBot can use a variety of plastics to build whatever you want (even a human heart). The main technology being investigated by US Army researchers is different — it’s called ultrasonic agglomeration. This is a new approach to both 3D printing and food production.

 

In ultrasonic agglomeration, high-frequency sound waves are projected at target particles, causing them to clump together. Careful modulation of the sound can be used to control how the fragmented food constituents bind together. So why go to all that trouble? 3D printing could allow scientists to create additional menu options that are sufficiently compact and stable to be packaged in MREs. That’s a big deal considering how hard it can be to adapt simple foods to MREs — the army only figured out how to make pizza workable last year (pictured top).


The technology is still in the early stages right now. The Army is focusing on printing small, compact snack foods with ultrasonic agglomeration. That application makes the most sense with current technology, but researchers think it can be augmented with traditional 3D printing techniques to create more complicated and stable foods like pasta.

 

As the technology advances, meals could be custom generated for each soldier. For example, if your levels of vitamin D are low, your 3D-printed MRE might contain extra vitamin supplements. Right now ultrasonic 3D printers are experimental and confined to the lab. However, the day might come when a unit in the field could be outfitted with a 3D printer to create meals from bulk ingredients as needed with the tastes of the soldiers in mind. One person could print up some pasta and another has pizza. Giving the people what they want would probably result in much less waste as well. [Read: What is 3D printing?]

 

Researchers envision a future version of 3D food printing that might make it possible for soldiers to essentially forage for raw materials to feed into the printer. If that ever comes to pass, it could make combat units more flexible. Military technology often finds its way into the consumer space eventually, so perhaps one day you’ll have an ultrasonic food printer in your kitchen that churns out ravioli one minute and burgers the next — almost like a Star Trek-style replicator.

extremetech

 

http://www.extremetech.com/extreme/187561-us-military-developing-star-trek-like-3d-food-printer-to-improve-awful-mre-rations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라크 반군 IS, 미국기자 참수

이라크의 수니파 무장반군 이슬람국가(IS)가 19일(현지시간) 공개한 영상에서 미국 기자 참수한 IS 대원이 영국인으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타임스는 이 대원의 발언에서 강한 영국 남부 억양이 나타났다며 영국인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IS는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라는 제목의 4분짜리 영상을 통해 미국인 프리랜서 기자 제임스 라이트 폴리를 참수하는 장면을 공개했다.(동아닷컴)


Executioner 'with a British accent' beheads US journalist in the name of ISIS: Mother of slaughtered American calls on Islamist group to cease killing and pays tribute to her 'extraordinary son'


Photojournalist James Wright Foley has been beheaded by ISIS forces
Foley has been missing since Thanksgiving 2012 while working in Syria
ISIS posted extremely graphic video 'A Message to America' to social media

Foley speaks to camera before his death and labels the U.S. his killers
Apparently coerced by his captors into speaking against his country

Masked and robed executioner speaks English in apparent London accent

British Foreign Secretary said 'appalling' footage appeared to be genuine

After the execution of Foley, the ISIS member says that missing American journalist Steven Joel Sotloff will be killed next
Man identified as Sotloff in caption is then paraded in front of the camera

News comes day after ISIS threatened Americans over Mosul Dam airstrikes
Warned 'we will drown all you in blood' as U.S. helped Kurds recapture dam


By James Nye for MailOnline and Ashley Collman for MailOnline and John Hall for MailOnline
Kidnapped American photojournalist James Wright Foley has been beheaded by an ISIS executioner who speaks with a British accent.

 

Beheaded

 

Beheaded: James Wright Foley in a grab taken from YouTube and posted online by ISIS

Appeal
Appeal

Appeal: Foley's mother Diana (center in left picture) issued a statement following the video's release, asking ISIS to release the other hostages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2729287/ISIS-beheads-journalist-James-Wright-Foley-warning-US.html

dailymail.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영상삭제하세요

    제발좀 미국기자 참수 동영상 보려고좀 하지 마세요!! IS가 원하는것이 바로 그런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동영상을 봐주길 원하는 거라구요! 제발 동영상 링크올리지 말고, 보지도 마세요. 그건 희생된 미국기자님을 모욕하는 행위입니다

    2014.08.20 20:23 [ ADDR : EDIT/ DEL : REPLY ]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전군지휘관회의에서

군 지휘관들이 묵념하고 있다.

 

 

국방부, 병영혁신안 발표…현역 부적합처리 2단계로 축소
입영전 정신과 검사강화…10년째 제자리 군인복무기본법 제정

 

병영 내에서 발생하는 구타, 가혹행위, 언어폭력 등을 신고하는 장병을 포상하는 제도가 도입된다.

 

최전방 GOP(일반전초)부대 근무 장병에 대한 면회가 가능하고 현역복무 부적합처리 절차도 4단계에서 2단계로 축소된다.

 

국방부는 13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22사단 총기 사건과 28사단 '윤 일병 사건' 등에 따른 후속 조치로 마련한 이런 내용이 포함된 병영문화 혁신 방안을 보고하고 실천방안을 토론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인권이 보장되는 병영문화 정착, 안전한 병영환경 조성, 기강이 확립된 군대 육성 등 3개 분야에서 병영문화 혁신 방향과 과제를 제시하고 단기 과제는 연내에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육군 28사단 윤 일병 폭행사건을 주도했던 이 모 병장이 대답을 똑바로 안한다는 이유로 윤 일병의 뺨을 두차례 폭행하고 발로 윤 일병의 왼쪽 옆구리를 다섯차례 폭행하는 모습을 재연한 현장검증 사진을 육군이 4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병영 악습 근절 대책으로 제3자에 의한 신고 포상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구타와 언어폭력, 가혹행위 등을 목격한 장병이 이를 지휘관에게 신고하면 포상하고 불이익이나 보복을 당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장병, 부모, 친구 등이 인터넷을 통해 인권침해 피해 구제를 요청할 수 있도록 '국방 통합 인권사이버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병사와 준·부사관, 장교, 부모 대표로 구성되는 '인권 모니터단'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장병 인권 보장과 인성교육 강화를 위해 인권교관을 250명에서 2천명으로 늘리고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처벌기준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병사 상호 간에 명령이나 지시, 간섭을 비롯한 사적 제재를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군인복무기본법'을 제정키로 했다.

 

국방부는 지난 2005년 육군훈련소 인분 사건 때도 이 법을 제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으나 10년째 제자리걸음을 해 왔다.

 

그동안 면회가 금지된 최전방 GOP(일반전초)부대 근무 장병에 대한 면회 제도가 올해 신설된다.

면회를 희망하는 부모는 2주 전에 해당 부대로 신청하면 부대 복지회관, 면회소 등에서 복무 중인 자식을 만날 수 있다.

 

국방부는 "부대 사이버지식방의 인터넷 PC를 통해 부모 등과 화상통화를 할 수 있는 화상 면회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라며 "특히 사이버지식방에서 스마트폰으로 화상전화를 할 수 있는 체계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A, B, C급으로 나뉘는 관심보호병사 관리제도도 개선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인성검사와 전문가 등을 동원해 관심병사를 객관성 있게 분류하고 집단 따돌림 식별을 위한 상호인식검사 제도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4단계인 현역복무 부적합처리 절차를 2단계로 축소키로 했다.

 

복무 부적응 병사를 군단 그린캠프에 보내 치유하되 호전되지 않으면 곧바로 군단 전역심사위원회에 넘겨 현역복무 부적합 판정을 내리겠다는 방안이다.

 

입영 신체검사 때 1, 2차 심리검사를 하고 3차에서는 정신과 검사를 해 현역복무 부적합자를 골라내는 방안도 발표됐다.

 

이를 위해 2016년까지 임상심리사를 27명에서 87명으로, 정신과 의사를 15명에서 27명으로 각각 늘려 심리검사와 정신과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응급환자 신속한 후송을 위해 의무헬기(수리온) 6대를 확보하고 내년에 항공작전사령부에 '항공의무후송대'를 창설키로 했다.

 

국방부는 "GOP 중대급 부대에 응급구조사를 배치하고 민·관·군 응급환자처리 협력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안전한 병영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 사각지역에 CC(폐쇄회로)TV를 설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GP(비무장지대 내에 있는 소초)와 GOP 소대장은 장기복무 또는 연장복무 희망자 위주로 선발하고 진급 혜택을 주기로 했으며 특히 소대장 직위에 우수 부사관을 확대 임명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의 이런 혁신안이 앞으로 어느 정도 병영 악습 철폐와 군내 인권 향상에 효과를 미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이번 혁신안이 병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한 예비역 장성은 "입영한 병사들이 가정과 사회로부터 단절됐다는 심리적 압박감을 없애려면 휴대전화 사용 허용 등 병사들의 처지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급하지 않은 무기 도입은 연기해서라도 병사들이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는 현대적인 생활관 건립을 앞당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본문]

http://www.huffingtonpost.kr/2014/08/13/story_n_5674117.html?utm_hp_ref=korea

허핑턴포스트코리아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 Photo: AP

 

[VIDEO]

Hiroshima Nuclear (atomic) Bomb - USA attack on Japan (1945)

kcontents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핵폭탄이 투척됐다. 세상이 발칵 뒤집혔다.

 

미국이 일본에 핵폭탄을 투척했다. 그러나 미국은 사과하지 않았다. 전쟁이 끝나갈 무렵이었다. 잔치레 였다. 역사학자들은 미국의 '힘과시'였다고 평가한다. 당시 일본은 전쟁을 그만두려했다. 미국의 공격은 그래서 무의미한 잔혹 행위다.

 

하지만, 정작 일본정부는 미국으로부터 사과 받을 생각이 없는듯 하다. 그때 피해가 지금까지 지속되며 희생자 명단을 채우고 있는데도 관심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발레리 키스타노프 러시아과학아카데미 일본연구전문가의 견해를 들어보자:

 

패러독스한 상황이다. 핵폭탄 투척과 관련된 일본 매체나 문학작품 속에 투척한 장본인에 대한 얘기가 빠져 있다. 원래 핵폭탄을 투척한 출처가 없어진 듯한 인상을 풍긴다. 이유는 있다. 전쟁후 일본은 장시간동안 미국정부의 비호아래 있었다. 국가경제 역시 미국에 의해 많이 좌우돼왔다. 서구유럽사회 복구프로젝트를 미국은 일본에도 적용했다. 일본이 경제 기적을 이루는데 많은 도움을 준게 사실이다. 미국이 생색낼 만하다.

 

한편, 구소련은 2차대전의 승리자로 남았다. 그후 세계는 또 다른 전쟁이 전개됐다. 소위 '냉전시대'를 맞이했다. 장기소모전으로 흘렀다. 나가사키, 히로시마에 투척한 핵폭탄을 미국이 '냉전시대'를 알리는 신호탄으로 평가하는 일부 역사학자들이 있다.

 

그후 미국은 빠른 속도로 적대관계에 있던 일본을 아태지역 전략적 군사동맹국으로 만든다. 현재 핵폭탄 기념비가 세워져 있지만, 일본인들 의식속에선 핵폭탄을 터트린 가해자가 흐릿해지고 있다. 때문에 일본-미국 관계가 원만하게 흐르고 있다. 지금까지도 미국은 경제, 정치, 안보 영역에 있어 일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과거 끔찍한 역사를 잊고자 하는 일본인들의 의식구조는 동아시아 일부 지역의 역사 의식과 대조를 이룬다. 과거 일본 군국주의 통치하에 겪었던 중국과 한국은 일본의 만행을 잊지 않고 있다.

 

발레리 키스타노프 러시아 전문가의 견해를 들어보자:

 

도쿄를 상대로 과거 식민지 시절을 겪었던 국가들이 당시 일본 군국주의 가 저지른 만행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 일본처럼 미국과 전략적 동맹관계에 있는 한국은 과거 식민지 역사로 인해 일본과 계속해서 충돌을 빚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일본은 당시 철도 건설, 기업 설립, 교육 시스템 정착 등 사회, 경제적으로 한국에 많은 이로움을 주었다고 생각한다. 미국과 같은 입장이다.

 

그러나, 사실상 일본은 필요에 의해 타국가의 철도 건설이며 교육을 주관했다. 원료를 일본으로 실어나르기 위해 철도를 건설했고 일본식 교육을 강요하기 위해 학교를 설립했다. 특히, 지금까지도 논쟁이 되고 있는 '위안부'는 일본 병사들의 매춘 대상으로 타국가 여성들을 강제 이용한 셈이다.

 

한국과 중국은 일본 강점기 만행을 너무나 분명히 기억한다. 최근 베이징과 서울에 반일본 기운이 거세졌다. 일본정부가 2차대전 결과를 재검토하겠다고 선언하며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데 대한 대응이다.

 

어쨌든 일본정부는 그래도 몇차례 사죄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반면, 2010년도 처음 미국대사가 히로시마 희생자 기념행사에 참가했다. 그러나, 차후 다수 미국인들의 큰 비난을 샀다.

 

5년전 미국 코네티컷 주지역 한 대학에서 설문조사를 실시한바 있다. 61% 응답자가 핵폭탄 투척을 지지했다. 22%만이 잘못된 선택이라 답했다.


 

[출처: 러시아의 소리]: http://korean.ruvr.ru/2014_08_06/275565276/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o-Russia ‘militia’ in Ukraine yesterday, while Ukrainians in Denmark protest for peace,left

[REUTERS] 친러시아 우크라이나 민병대

kcontents

 

 

미 러시아, 민간 경비회사∙민병조직 활용한 ‘새로운 전쟁’ 돌입?

 

미국과 러시아 등 대국들이 국제분쟁에 비정규 무장집단을 이용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군사기술의 발달 등으로 ‘전쟁 비용’이 높아져 자국군을 이용하지 않고 분쟁에 개입하는 수단으로 전투능력이 높은 경비회사 요원들이나 민병 등의 ‘전쟁 청부인’을 이용할 가치가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기존의 정규군 간의 전투가 아닌 ‘주체가 불분명한 전투’가 주류를 이룰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민간 경비회사 ‘외주’는 계약금액과 건수 모두 2003년부터 시작된 이라크 전쟁으로 급증했다. 재정난으로 병력 축소가 요구되는 가운데 냉전 이후 경비회사에 고용된 퇴역 군인들로 부족한 인원을 보충하게 된 것이다.

 

당초는 보급물자의 운반 등 후방지원과 경비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가 주를 이루었으나 지금은 전투와 폭발물제거, 무인기 조종에 이르기까지 경비회사 인력의 담당분야는 확대되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진행해 온 “두 개의 전쟁”을 종결시키겠다는 것을 공약으로 내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국민의 막대한 희생이 따르는 지상전을 최대한 회피할 것이라고 표명한 바 있어 ‘민간기업 병사’에 대한 의존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이고 있다.

 

미국은 또한 이슬람 과격파 조직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말리, 니제르 등 아프리카 국가에서 대태러전쟁에 종사하는 현지 정예부대를 육성해 무기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했다.

 

이 국가들이 “자국의 적을 자력으로 쓰러뜨리는”(미국 외교 소식통) 것으로 미국의 관여를 축소하기 위해서다. 이러한 부대의 훈련에도 민간요원이 관여할 가능성이 지적되고 있다.

 

정권 부대와 친러시아 무장세력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에서는 주로 남부 체첸 공화국 등에 러시아 출신 무장세력 4천 명 이상이 침입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러시아의 푸틴 정권은 인정하지 않고 있으나 정권 부대 간부는 러시아제 무기를 들고 공항 점거를 실행하는 ‘전쟁의 프로’가 러시아 지도부의 용인 하에 대량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단언했다.

 

우크라이나 국가안전보장회의의 파루비 서기(위원장)는 5월, 영국의 신문의 취재에 응해 “새로운 전쟁을 도발하고 있다”고 러시아를 비난했다. 자국의 관여를 부정해 미국과 유럽의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민병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한편 미국과 유럽의 신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권 부대에도 미국의 경비회사 요원들이 참가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민병 조직이 전선에서 맞붙어 대립 구조를 복잡하게 하고 있다.

 

미국의 싱크탱크 포토맥 정책연구소는 민병과 특수부대를 조합해 공격의 주체를 애매하게 만드는 ‘하이브리드 전쟁’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고도의 공격능력을 갖춘 비정규 집단을 운용하고 싶다는 유혹은 앞으로 확대될 것이다”고도 분석했다.

 

[기사본문]

http://www.47news.jp/korean/international_diplomacy/2014/08/094992.html

14/08/02 20:48

[교도통신]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