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군 치하 서울의 석 달, 그 냉엄한 기록
양상훈 주필

남침 사흘만에 서울 거리엔 붉은 기 흔들며 만세 소리… 하지만 국내 좌익들 먼저 사라져

곧 인공국에 질린 시민들 피해 입으며 미군 폭격 기다려
귀환 정부 국군이 실망시켜도 입대 청년들의 눈동자가 희망


    '1950년 6월 28일. 밤새 비는 끊이었다 이었다 하였으나 대포 소리는 한시도 멈추지 아니하였다. … 날이 샐 무렵 전투는 더 치열해지는 듯 대포와 총소리가 콩 볶듯 한다. 가끔 멀지 않은 곳에서 배폭을 찢는 듯한 비명이 들려온다. 벌써 시가전이 벌어진 모양이다….' 한 분이 보내준 책을 손에 잡지 못하다 6월 들어 의무감 같은 것이 생겨 다 읽었다. 6·25 당시 서울대 사학과 김성칠 교수의 일기를 모은 책 '역사 앞에서―한 사학자의 6·25 일기'다. 서울 정릉에 살던 그는 서울 시민 대부분과 마찬가지로 피란을 못 가고 졸지에 인민군 치하에서 석 달을 살아야 했다. 그의 일기엔 '인민군 치하 서울'의 적나라한 실상이 가감 없이 적혀 있다.



'미아리 고개로 차보다 크고 육중한 것이 천천히 내려온다. 대포를 맞아도 움쩍 않는다는 이북의 탱크 아닌가 싶다. 돈암동 거리엔 이상한 군복을 입은 군인들이 떼 지어 행진하고 있다. 세상은 아주 뒤집히고 말았다. 우리는 좋든 싫은 하룻밤 사이에 대한민국 아닌 딴 나라 백성이 되고 만 것이다.'

1950년 6월 25일 북한군이 남침한지 단 3일만에 서울이 점령당했다. 우리나라 육군본부가 그 전날 비상경계태세를 해제했기 때문이다.
출처 다음블로그 꽹가리
edited by kcontents

김 교수 일기에 따르면 남침 사흘 만인 6월 28일 이미 서울 거리에 붉은 기를 흔들며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김 교수는 '그들 중엔 어제까지 (우파) 대한청년단 완장을 차고 있던 청년도 있었다'고 적었다. 학교부터 인공기가 나부끼더니 7월 초엔 집마다 인공기가 걸리고 담벼락엔 '인민공화국 만세' '영명한 김일성 장군 만세' '스딸린 대원수 만세' 등의 벽보가 범람하듯 나붙었다. 남녀 학생들의 인공국 지지 시위는 매일 벌어졌다. 대한민국의 장관, 학자들이 라디오에 나와 '이승만 역도'를 비난했다.



김 교수는 '나도 붉고 푸른 잉크로 인공기를 그리기 시작했다. 아내와 마주 보고 멋적게 웃었다. 아침저녁으로 국기를 고쳐 그려야 하는 신세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제 시절 사랑방 벽에 태극기를 그려 붙여놓고 어린 가슴을 파닥이던 일이 있었다. 그 태극기를 조용히 뜯어 불사르시던 어머님 뺨엔 두 줄기 눈물이 흘러내렸고 나는 그날 밤 순사에게 목덜미를 잡힌 꿈을 꾸고 울면서 잠을 깼다'고 회고했다. 많은 시민이 그 태극기를 버리고 다른 국기를 그려야 했다.

김 교수는 인민군의 첫인상을 나쁘지 않게 적었다. 훈련이 돼 있고 규율도 있는 것으로 보았다. '집 나간 형제가 고향에 찾아온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그들의 그악스러움과 잔인하고 가차 없음, 허위 선전 선동에 질려 갔다. 김 교수는 명륜동 인민재판 이야기를 적었다. '따발총을 멘 인민군들이 청년 몇 사람을 끌어다 놓고 군중을 향해 반동분자냐고 물었다. 모두 기가 질렸는데 한두 사람이 악질 반동분자라고 하자 두말없이 총을 쏘아 죽였다.'



김 교수는 이즈음 서울의 가장 큰 문제는 먹을 것이 없고, 어린 학생들의 의용군 동원과 일반 시민의 갑작스러운 '전출'이었다고 했다. 교실에서 누가 '나가자'고 하면 아무도 반대 못 하고 결국 전장으로 보내지는 식이었다. 학부모들은 발만 굴렀다. 갑자기 당의 지시라면서 무작정 타 지역으로 '전출'되는 것도 거의 죽으라는 것과 같은 충격이었다. 서울대 교수들에겐 '과거 청산'이라면서 '건설대'라는 곳에 지원하라고 했다.

인민공화국은 온갖 개혁이라는 것을 했다. 8시간 노동제, 성별·국적 불문 균일 임금제, 노동 보험제, 임신부 보험제…. 실상은 그 정반대로, 그저 선전 선동일 뿐이었다. 서울의 좌파 정당, 좌익 신문들이 제 세상을 만난 줄 알았더니 제일 먼저 사라졌다. 근로인민당은 흔적이 없어졌고 교직원 노조도 해산당했다.

7월이 지나며 서울 시민의 인민군에 대한 평가는 끝난 것 같았다. 스스로를 '회색분자'라 했던 김 교수는 '미군 비행기가 서울을 폭격해 수많은 사상자가 나는데도 사람들은 비행기를 오히려 기다린다. 일종의 희망 같은 것을 품는다. 군경 가족만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용산에 폭탄이 떨어지는데 한 여인이 지붕 위에서 미군 비행기를 향해 흰 수건을 흔들었다고 한다. 김 교수를 찾아온 불문학 손 교수는 "백성들이 대한민국에 대한 충성심에 이토록 불탄 적은 없었을 겁니다. 인공국을 겪어보고 뼈저리게 대한민국을 그리워합니다"라고 했다.



9월 16일 정릉에서도 은은하게 미군과 국군의 포성이 들리기 시작했다. 김 교수는 '너무 강렬한 기대에 흥분으로 잠이 오지 않았다'고 썼다. 21일 붉은 완장들이 짐을 싸기 시작했다. 23일 미아리 고개를 넘는 북행 행렬이 쉴 새 없었다. 28일 굶주린 서울 시민들이 인민군 군수 물자를 약탈했다. 10월 6일 김 교수 아내는 간직했던 태극기를 다시 걸었다.

그러나 돌아온 국군에 대한 김 교수의 평가는 반반이었다. '술에 취해 있다'는 표현이 많다. 우리 정부와 사회의 부패에 대한 실망도 컸다. 중공군 개입으로 서울을 버리고 후퇴하면서 목격한 참상으로 김 교수는 '우리 민족은 지금 벌레'라고 절망했다. 그러나 '국군에 입대하기 위해 우리 마을을 지나는 수만 명 청년들이 비록 몹시 지쳤으나 눈에는 새로운 정기가 돈다. 민족의 희망을 본다'고 적었다. 일기는 대략 여기까지였다. 그는 얼마 못 가 고향 경북 영천에서 괴한의 총격으로 숨지고 말았다.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단독] 對北 참수부대 특수전 장비, 남수단 파병부대로 넘겼다


軍, 투시경 등 일부 장기 임대

안팎선 "北지휘부 제거 목적인 참수부대가 사실상 해체되는 것"


    우리 군이 최근 유사시 북한 지휘부를 제거하기 위해 창설한 특수임무여단(참수부대)의 소음기와 조준경, 야간투시경 등 핵심 장비를 남수단에 파견될 한빛부대 훈련용으로 전용(轉用)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특전사 13여단(참수부대)에 보급됐던 소음기와 조준경, 확대경, 야간투시 장비 등 60세트를 최근 한빛부대 훈련용으로 가져갔다"며 "장비를 보급받아 제대로 사용도 못 하고 반납하게 됐고, 이번을 계기로 장비 전체가 반출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고 했다.


한빛부대는 유엔 평화유지군(PKO) 소속으로 '재건 지원' 임무를 띠고 지난 2013년부터 남수단에 파견돼 왔다. 대부분이 공병(工兵)이며 경계 병력은 4분의 1가량이다. 그런데 이들에게 소음기와 조준경 등 참수부대용이었던 특수 임무 장비를 지급한 것이다.


 

사진=합참 제공


이에 대해 군 담당자는 "해외 파병 부대가 현지에 도착하는 즉시 임무 수행이 가능하고 효과적으로 장비를 운용하기 위해 파병 준비 기간에 참수부대의 장비를 임대해 훈련한 것"이라며 "'장기 임대' 형식으로 향후 다른 해외 파병 부대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했다.




참수부대는 지난 2017년 북한 지휘부 제거와 대량살상무기(WMD) 파괴를 목적으로 창설됐다. 기존 북 핵·미사일 대응 체계였던 3축 체계 중 대량응징보복(KMPR)의 핵심 전력이다. 하지만 9·19 남북 군사 합의 이후 정부는 기존 3축 체계를 'WMD 대응 체계'로 바꾸고, KMPR의 명칭도 '압도적 대응'으로 바꿨다. 당시 군은 "이름만 바뀌었을 뿐 대비 태세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특수 임무 시 사용되는 장비마저 해외 파병 부대로 반출되면서 "참수부대를 사실상 해체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군 당국은 2017년 참수부대 창설 이후 예산을 투입해 무기와 장비를 보강해 왔다. 하지만 작년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이뤄지면서 변화가 생겼다. 군 관계자는 "예산은 전년도에 국회를 통과했기 때문에 그대로 집행됐지만, 구매한 장비 중 상당수는 일선 장병들에게 실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장비 자체가 해외 파병 한빛부대로 넘어간 것이다. 참수부대에서는 "언제 장비를 보급하느냐는 요구가 많았는데, 엉뚱한 부대로 넘어가게 됐다"는 반응이 나왔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안보의 일선에서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특수 부대원에게 보급된 장비를 뺏어 공병 위주의 평화 유지(PKO) 파병 부대원에게 지급한다는 것은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며 "공병부대의 경계 임무 요원이 소음기를 장착하고 임무를 수행할 필요가 있을까 의문이 든다. 특전사에도 제대로 보급 못 한 장비를 PKO 파병 부대에 지급한다는 것은 필요 우선순위를 전혀 고려하지 못한 조치"라고 했다.


 

김정은 제거 작전 참수부대/chosun


관련기사

軍, 1일 '김정은 제거 작전' 참수부대 창설…1000명 규모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01/2017120102180.html

edited by kcontents



군은 또 판문점 선언 직후인 작년 5월 참수부대를 평양 등 북한 후방에 침투시키는 데 쓰이는 특수작전용 헬기 도입 사업을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당시 미 특수부대가 사용하는 MH-47을 구매하려 했다가 입장을 바꿨다. 군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서 특수 임무에 필수적인 개인 장비까지 반출한 것은 사실상 참수부대를 해체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군은 최근 한빛부대 훈련을 진행하면서 각종 특수 임무 장비로 무장한 장병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 장비들이 참수부대에서 가져온 것이라는 점은 밝히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특수 임무 수행의 기본 장비인 소음기와 조준경 등을 빼내가면 다른 일반 보병 부대와 다를 바가 없다"며 "겉 무늬만 참수부대인 셈"이라고 했다. 다른 군 인사는 "해외 파병 부대의 장비 고도화는 필요하지만, 참수부대 장비를 가져갈 게 아니라 새로운 장비를 사용했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육군은 "일부 장비만 대여했을 뿐 전체 전력에는 큰 영향이 없다"며 "현재 해외 파병 부대 일부 전투병에게는 시범 운용을 위한 장비·물자를 보급하고 있으며 향후 보급 대상을 늘려 갈 계획"이라고 했다.

양승식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27/2019062700085.html




文, "北과 군사정보 교환!" 한미동맹 파기?

"한국군 군사정보 북한에 넘기겠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軍이 물었다 "운전병 없는 수송부대 가능하냐"고

과학자들 "오케이"


   “운전자 없이 운행하는 완전 자율주행에 대한 세계의 연구는 특정 상황에서 우선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방식으로 연구되고 있습니다. 이를 군에 적용하면 특정 수송 상황에서 운전병 없이 운행하는 자율주행트럭으로 무장한 수송부대를 창설할 수도 있습니다”


강경표 한국교통연구원 자율협력주행연구 센터장은 26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국제협력관에서 열린 ‘2019년 1차 코리아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육군교육사령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는 미 국방부가 과학자들이 소개하는 첨단 기술을 듣기 위해 여는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퍼런스’를 모델로 삼아 마련됐다.  매드 사이언티스트에서 매드(Mad)는 '정신나간, 터무니 없는'이라는 뜻으로 미국에서 과학자들의 혁신적인 의견을 듣기 위해서 말도 안되고 터무니 없는 아이디어까지도 포용한다는 뜻으로 흔히 쓰이고 있다. 군이 민간 전문가들을 대거 초청해 미래 기술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성격의 행사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 이천시 육군정보학교에서 열린 ′제1회 산·학·연·군 드론 전투 콘퍼런스′에서 드론 감시·정찰대회 참가자들이 날린 드론이 정찰을 하며 사진을 찍고 있다.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퍼런스에서 군이 특히 관심갖는 무인비행기에 관한 기술 동향도 소개됐다. 연합뉴스 제공


행사의 첫 번째 세션인 ‘2030~2050 대한민국 교통 혁명’에서는 강경표 한국교통연구원 자율협력주행연구 센터장이 ‘미래 교통혁명 자율주행정책 동향과 상용화 전략’을 주제로, 심현철 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가 ‘대한민국 교통 혁명: 무인항공기+자율주행차’를 주제로 자율주행과 무인비행기 등의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전문가들이 꼽는 자율주행 개발의 궁극적 이유는 ‘안전’이다. 심 교수는 “지금 발표를 하는 동안에도 교통사고로 2명이 죽고 있는데 이를 없애보자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국도 자율주행 연구에 뛰어들 이유가 많다. 심 교수는 “한국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며 고령 인구와 교통약자가 많아질 것이기 때문에 이들을 이동시키는 모빌리티 측면에서도 자율주행이 필요”하다며 “자동차 산업이 큰 한국의 산업 구조 측면에서 볼 때도 자율주행차 시장이 커지기 때문에 기술개발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방부 산하 고등방위연구계획국(DARPA·다르파)이 개발 중인 수중 GPS ‘심해위치확인시스템(POSYDON·포사이돈)’. 포사이돈은 초음파 발생 장치만 약 50대나 되는 거대한 초음파 네트워크다. 여러 초음파 신호들의 방향, 상대적 거리 등으로 수중 드론은 자신의 위치를 추정할 수 있다.


역사적으로도 자율주행의 초기 기술개발에는 군의 역할이 컸다. 미국 고등방위연구개발국(DARPA)이 2004년 100만 달러의 상금을 걸고 진행한 자율주행 챌린지를 시작으로 여러 대학 연구팀들이 자율주행 개발에 뛰어들었다. 여기에 참여한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팀의 기술은 구글의 자율주행차 ‘웨이모’로 그대로 전수됐다. 이후 인공지능 기술 발달과 함께 자율주행 연구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강경표 한국교통연구원 자율협력주행연구 센터장은 특정 상황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개발 전략은 군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은 정도에 따라 단순히 보조 역할을 하는 레벨 1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레벨 5까지 나눈다. 레벨 4~5는 구현이 어렵지만 정해진 노선을 따라가는 버스의 자율주행 같은 특정한 상황이나 특정 구역에서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강 센터장은 “레벨 4~5 개념을 특정 구역에서 개발하는 로드맵 도입이 세계적인 공통 전략”이라며 “육군에서도 이를 참조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센터장은 이러한 개념을 적용한 운송차량군 로드맵을 제안했다. 첫차를 따라가는 군집주행에서 마지막에는 운전병이 사라지는 완전자율주행으로 이어지는 운송차량군 모델이다. 강 센터장은 “기존보다 연료를 10~20% 절감하는 보조 자율주행과 군집주행에서 시작해 2027년에는 운전자가 없는 완전 자율주행 운송차량군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이 자율주행을 활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윤리충돌 문제도 제기됐다.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도로교통법을 어기지 못하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윤리와 충돌할 수도 있다. 강 센터장은 “한국에서는 아직 자율주행 연구에서 윤리를 고려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지만 독일 윤리위원회에서 기존 도로교통법을 지키는 인공지능 윤리에 관해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면 융통성을 발휘하도록 적용하는 식으로 개선한 것을 참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KAIST 심현철 교수팀이 개발한 로봇이 비행기를 조종하고 있다.


이날 군이 특히 관심갖는 무인비행기에 관한 기술 동향도 소개됐다. 육군은 지난해 미래 전장에 대비해 전투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드론봇 전투단’을 창설했다. 육군은 2021년에는 군단부터 대대급까지 드론봇 전투부대를 편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16일에는 감시, 정찰, 타격, 제동, 수송용 드론 운용 기술을 시연하며 고폭탄을 달고 적진의 방사포 차량에 직접 충돌하는 ‘자폭형 드론’ 등을 선보이기도 했다.


드론 개발이 활성화되면서 영공을 관리하는 군과 충돌범위가 커지는 것도 문제다. 심 교수는 드론이 전투기를 아래로 내려다보며 찍은 사진을 제시하며 “이 상황은 연출된 상황이지만 전투기가 고속으로 비행하다가 드론과 부딪혔으면 추락했을 것”이라며 “민간무인기의 운용체계가 통합돼 기존 유인기 함께 운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서는 26일 드론 한대로 인해 18개 항공편의 이착륙이 지연되고, 7개 항공편의 항로가 변경되는 등 드론으로 인한 기존 유인기 운용의 어려움은 이미 현실이 됐다. 심 교수는 "KAIST 연구진이 현재 드론 탐지 레이더 기술을 국정원과 함께 개발해 공항에 드론감지 레이더를 설치하려는 연구를 진행중"이라고 소개했다.


심 교수는 드론 연구 활성화를 위해서는 군이 민간에 기술을 제공하는 스핀오프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군의 무인항공기가 민간으로 이전 돼 연구개발에 쓰이는 경우가 많은 반면 한국에서는 수차례 요청에도 한 번도 이뤄진 적이 없다는 설명이다. 심 교수는 “민간 기술이 군으로 넘어가는 ‘스핀 온’의 경우가 있지만 군의 기술이 민간으로 넘어가는 ‘스핀 오프’ 되는 경우도 많다”며 “미국에서는 다르파로 인한 스핀오프가 많은데 군이 이제 한국형 다르파 사업을 시작한다고 하니 군과 민의 협력이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6일 서울 성북구 KIST 국제협력관에서 '2019년 1차 코리아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퍼런스'가 열렸다. 강경표 한국교통연구원 자율협력주행연구 센터장이 한국의 교통 기술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승한 기자 shinjsh@donga.com

조승한 기자 shinjsh@donga.com동아사이언스




DARPA POSYDON Project Draper Labs with Zephyr Northwest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요미우리 "일본 10월 관함식에 한국 해군 초청 않기로"


아베, 문재인 한국 대통령으로 인정 안해

(케이콘텐츠편집자주)


    일본 해상자위대가 오는 10월 개최하는 관함식에 한국 해군이 불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오는 10월 14일 가나가와(神奈川)현 사가미(相模)만에서 해상자위대 관함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海自観艦式/ameblo.jp


 

海自観艦式、韓国を招待せず…中国軍は参加へ


    防衛省は25日、海上自衛隊の観艦式を10月14日に相模湾で行うと発表した。政府関係者によると、韓国海軍による海自機への火器管制レーダー照射問題を受け、韓国軍は招待しない方針だ。


 米国やオーストラリア、インド各国軍のほか、中国軍は参加する方向で調整している。海自は今年4月、中国の山東省青島で行われた国際観艦式に護衛艦を派遣し、相互訪問に向けた機運が高まっている。観艦式では、安倍首相が護衛艦いずもに乗艦する予定だ。

https://www.yomiuri.co.jp/politics/20190626-OYT1T50147


edited by kcontents




일본은 이 관함식에 미국, 호주, 인도 외에 중국을 초청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은 그러나 작년 12월 있었던 `레이더 조사(照射)·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 논란으로 대립해온 한국 해군은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요미우리가 전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3~4년마다 우방국의 함정을 초대하는 관함식을 열고 있다. 한국 함정이 일본 관함식에 참가한 것은 지난 2015년 10월이 마지막이다. 


 

한일 초계기 위협 비행·레이더 갈등. [사진 제공 = 연합뉴스]


관련기사

[처참한 대한민국 외교] 보고 있니 이거?...“日, 韓 정부에 ‘G20 때 회담 곤란’ 의사 전달했다…서서 대화만”

https://conpaper.tistory.com/78652?category=749167


[한미동맹 깨졌다] 韓 "北위협 집중"…남중국해 전함파견 美요구 거부 VIDEO: China afraid: U.S. Quietly Sends Warship for Conflict in The South China Sea

https://conpaper.tistory.com/78661?category=549085

edited by kcontents



국방부 측은 일본 언론의 이번 보도에 대해 "(일본의 관함식) 초청 여부는 주최 측이 결정할 사안으로, (한국의 참석 여부는) 초청장이 오면 판단할 문제"라며 "양국은 하반기 일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한미동맹 깨졌다] 

韓 "北위협 집중"…남중국해 전함파견 美요구 거부


SCMP, 미-중 갈등 사이에서 압력받는 실상 보도


   미국이 중국의 정치적, 경제적 영향력을 상쇄하기 위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미국의 전통적 동맹국이지만 중국의 강력한 무역 파트너인 한국에 주문하면서 한국 전함들을 남중국해에 파견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한국이 이를 거부했다고 사우스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가 25일 보도했다.



2일 미 해군 스테텀함이 파라셀 군도의 트리톤(중국명 중젠다오 中建島) 12해리 내 자유 항행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중국해에 집결하고 있는 군함들/youtube


SCMP는 한국의 한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한국이 미국과 중국으로부터 막대한 압력을 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이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에서 존재감을 키우는 중국에 대한 항의의 푯히로 한국 전함 파견을 한국에 압박했지만 한국은 북한의 위협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이러한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한국은 이뿐만 아니라 중국 화웨이와 한국 기업들의 거래를 중단하라는 압력도 받고 있다. 이 소식통은 "남중국해에 전함을 파견해달라는 요구를 거부하는 것에는 북한의 위협이 구실이 될 수 있지만 화웨이를 둘러싼 분쟁은 이와 다르다. 이 문제는 한국 경제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뒷마당에 불이 붙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에 따른 압력은 한국만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남중국해 분쟁 지역/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인도네시아와 인도, 호주 등 다른 아시아-태평양 국가들도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비슷한 압력들을 받고 있다. 이들 국가들도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이면 중국과의 교역 관계에 손상을 받게 되기 때문에 신중한 입자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dbtpwls@newsis.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New York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New York Daily News

https://www.nycgovparks.org/parks/battery-park/monuments/1930


 

유튜브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청와대 대변인, 군에 책임 돌려

일각 “안보실 입김에 늑장-축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군이 국민들께 (북한 어선 귀순) 사건의 정확한 경위와 함께 경계 태세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정확히 보고드리지 못했다”며 재차 군에 책임을 돌리자 군 일각에서 청와대에 대한 반발이 감지되고 있다.


23일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군 내부에선 15일 오전 귀순 사건이 발생하자 이날 오후 이런 사실을 지역 언론에 간단히 발표한 해경과 별도로 군 차원에서도 발표하는 게 옳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 삼척항에 북한 어선이 입항할 때까지 발견하지 못한 경계작전 실패의 책임은 군에도 있고 11일 또 다른 어선이 북방한계선(NLL)을 남하했을 때는 군이 발표했던 만큼 발표하지 않을 명분이 없다는 것. 그러나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군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군이 직접 발표하면 경계작전 실패 논란은 물론이고 ‘남북 군사합의가 해상 경계를 느슨하게 만들었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을 우려한 조치 아니었겠느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아부의 왕 정경두 국방

군 자존심 뭉개 버려

(케이콘텐츠편집자주)


군의 첫 ‘대국민 발표’로 은폐·축소 논란의 핵심이 된 17일 브리핑 역시 발표문 작성에 국가안보실이 알려진 것보다 더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군 관계자는 “청와대는 국가안보실이 군이 만든 발표문을 보고받거나 상황을 공유·협의 정도만 한 것처럼 얘기하지만 대북관계에 영향을 끼칠 중대 사건의 발표 내용은 국가안보실이 적극 개입해 사실상 발표문을 수정·승인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발표문엔 어선 발견 위치가 ‘삼척항 인근’으로 돼 있는 등 경계작전 실패의 책임을 회피하고 이번 사건이 별게 아니라는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듯한 대목이 있어 논란이 됐다. 또 다른 관계자는 “청와대가 ‘국가안보실에도 소홀함이 있었다’며 도의적 책임만 있는 것처럼 말하는데, 그 영향력을 생각하면 (청와대의 해명은) 다소 당황스럽다”고 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World Amazing Latest Technology Engineers Modern Equipment: Pontoon Bridges


Mapping out the construction robotics market

World Amazing Latest Technology of Engineers Modern Equipment: Pontoon Bridges and Mobile Roads mechanical engineering. Video is about modern work of engineering. How to make pontoon bridges and ferries. Russia, Germany and other Europe. Pontoons and bridges in a few minutes. Give a way where it does not exist.


youtu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일 저널리스트 오오하라 히로시


제2차 '한반도 전쟁'을 미국이 준비하고 있다!

구체화 되는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


한국, 이미 공산화!

더 이상 아군으로 생각 안해

합동 훈련도 배제된 상태


유튜브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자유민주硏 등 설문조사 의뢰
4년前 정부조사 75%와 대조
“文정부 들어서 안보의식 약화”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경우 참전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20·30대 젊은층 비율이 약 44%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수치는 2015년 국민안전처 여론조사 결과에서 참전 의사를 밝힌 20·30대(약 75%)에 비하면 31%포인트나 낮은 것으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조사됐다.
 
자유민주연구원(원장 유동열)과 국회자유포럼(대표 심재철)이 지난 18일 여론조사 기관 ‘공정’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ARS 전화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 도발에 의한 전쟁 발생 시 대응’을 묻는 질문에 ‘북한군에 맞서 싸우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52.6%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참전 의지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20대가 40.2%로 가장 낮았고, 30대는 47.8%였다. 20·30대 응답률을 평균하면 44%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고지전/인사이트
edited by kcontents
 
미참전 의지를 밝힌 응답자 중 ‘국내피신’은 24.8%, ‘국외피신’은 11.8%, ‘북한군 환영지원’ 1.7%였다. 이 중 30대 ‘국외피신’ 응답자는 23.7%로 전체와 비교해 무려 11.9%포인트나 높게 나타났다. 20대의 ‘국내피신’ 응답률도 26.7%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밖에 ‘북한군 환영지원’은 50대가 2.7%로 미미하지만, 연령별로는 가장 높았다.


 
이 같은 수치는 북한의 지뢰도발 직후인 2015년 8월 국민안전처 여론조사 결과 20대의 78.9%, 30대의 72.1%가 ‘전쟁 나면 참전하겠다’고 답한 것과 대조된다.
 
유동열 원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방백서에 ‘북한 = 적’ 개념이 사라지고, 남북 화해 분위기로 인한 대적관 및 안보의식 약화가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 문화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