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문화 Economy , Cuture/국제토픽 Global Topics'에 해당되는 글 565건

  1. 2020.03.17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일본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 Japan Olympic Committee's deputy chief tests positive for coronavirus..ㅣ 세계 첫 왕족 감염자 발생...오스트리아 대공 Austrian Archduke Karl von Habsburg, 59, becomes..
  2. 2020.03.13 해외 코로나바이러스 단신 Coronavirus reports
  3. 2020.03.08 이탈리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구 4분의 1 격리' 조치 VIDEO: A QUARTER of Italy's population is quarantined: Italian PM puts 16 million citizens in north of country under coronavirus lockdown as
  4. 2020.03.08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검역 호텔 붕괴로 70여명 매몰 VIDEO: Coronavirus: Dozens trapped as China quarant
  5. 2020.03.07 해외 코로나19 단신 Covid19 Short Reports
  6. 2020.03.05 이란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들 VIDEO: Footage emerges claiming to show coronavirus body bags lined up in Iranian hospital
  7. 2020.03.02 ‘지옥의 우물’ 미‧소 슈퍼딥 프로젝트 경쟁 VIDEO: The Kola superdeep: the terrible secret of the deepest holes on Earth
  8. 2020.02.25 나사의 '인간컴퓨터' 미 수학자 캐서린 존슨 101세로 영면 VIDEO: Katherine Johnson, Hidden Figures NASA Mathematician, Has Died at 101
  9. 2020.02.24 [속보] 마하티르 말레시아. 수상 사임 [Breaking News]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Submits Resignation to King
  10. 2020.02.21 중국, 코로나보다 더 큰 공포가 온다...바로 메뚜기 떼...무려...VIDEO: What Allowed Locusts to Multiply by the Millions? Plague Spreads Far Beyond Africa Across Middle East to China


Japan Olympic Committee's deputy chief tests positive for coronavirus as doubts increase on whether Tokyo 2020 can go ahead


Coronavirus symptoms: what are they and should you see a doctor?


Japan Olympic Committee's deputy chief/DNA India


   일본 올림픽 위원회 부위원장이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오늘 밝혔다.


일본 올림픽 위원회 부위원장 타시마 고조는 자신이 이끄는 축구협회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나의 테스트 결과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을 판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은 전염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도쿄 2020 게임이 전혀 진행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edited by kcontents




The deputy head of Japan's Olympic Committee has tested positive for coronavirus, he revealed today. 


Kozo Tashima announced that 'my test result showed positive for the new coronavirus' in a statement via the football association which he also leads. 


The news comes amid growing doubts over whether the Tokyo 2020 Games can go ahead at all because of the growing pandemic.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121267/Japan-Olympic-Committees-deputy-chief-tests-positive-coronavirus.html?ito=push-notification&ci=10626&si=631787


Austrian Archduke Karl von Habsburg, 59, becomes the first royal in the world to be diagnosed with coronavirus - but insists he is 'fine' and brands the illness 'annoying'


Karl von Habsburg, the Archduke of Austria, has tested positive for coronavirus and is being quarantined




오스트리아 대공 카를 폰 합스부르크은 합스부르크-로레인 가의 수장이다.

오스트리아 TV 채널 oe24에 확정 소식 전해, 유감' 표현


Karl von Habsburg, Archduke of Austria is head of House of Habsburg-Lorraine 

Confirmed news to Austrian TV channel oe24 and described illness as 'annoying' 

Is self-isolating at home with a friend dropping groceries at door every two days 

Coronavirus symptoms: what are they and should you see a doctor?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femail/article-8120839/Austrian-Archduke-Karl-von-Habsburg-59-royal-world-diagnosed-coronavirus.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azilian president's press secretary tests positive for coronavirus days after visiting Trump at Mar-a-Lago


브라질 대통령 언론담당 비서가 트럼프 마라라고 방문 후 며칠간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 나와


US coronavirus travel ban hits 26 European countries


미국, 유럽 26개국에 여행 금지 조치


What it's like inside Italy’s main international airport during the lockdown


이탈리아 주요 국제공항들 폐쇄 또는 제한 조치


Stocks plunge into bear market territory: March 12, 2020


미국 주식 시장 1987년 10월 19일 이후 최악의 폭락 사태
2009년 3월부터 시작된 역사상 최장 기간의 강새장 종식
CNN com
gòogle new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QUARTER of Italy's population is quarantined: Italian PM puts 16 million citizens in north of country under coronavirus lockdown as 



Democratic party leader catches deadly bug after 36 people die in single day - bringing the toll to 233

Cases in Italy rose by 1,247 in the last 24 hours - biggest daily increase so far - taking the total to 5,883 

Another 36 people also died as a result of the virus, taking the total to 233 in the biggest European outbreak

Prime Minister Giuseppe Conte signed decree that will come into action on April 3 limiting movement in North

Affects about 16 million people in regions including : Lombardy, Modena, Parma, Piacenza and Reggio Emilia 




By JEMMA CARR FOR MAILONLINE

PUBLISHED: 09:03 GMT, 8 March 2020 | UPDATED: 09:27 GMT, 8 March 2020


  

이탈리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구 4분의 1 격리' 조치


 이탈리아 인구의 4분의 1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봉쇄되었다.


지난 24시간 동안 발병 건수가 1,247건 증가했으며 이는 발병 이후 가장 큰 발병 건수로서 지금까지 총 5,883건의 감염자수가 집계되었다.


또 하루동안 36명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했으며, 지금까지 유럽 최대인 233명으로 집계되었다.주세페 콘테 총리는 오늘 새벽 4월 3일부터 시행되는 조례에 서명했다.


롬바르디, 모데나, 파르마, 피아첸자, 레지오 에밀리아, 리미니, 페사로, 우르비노, 알레산드리아, 아스티, 노바라, 베르바노 쿠시오-오솔라, 베르첼리, 파두아, 트레비소, 베니스 등 북부 지역의 약 1,600만 명이 감염됐다.


콘테 총리는 '롬바르디와 위의 다른 북부 지방 사람들에 대해 이동 금지 명령을 내렸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quarter of Italy's population has been put under lockdown in a desperate bit to stop the spread of coronavirus.


The killer disease has gripped Italy where the number of cases rose by 1,247 in the last 24 hours - its biggest daily increase in cases since the outbreak began - taking the total to 5,883. 


 

Prime Minister Giuseppe Conte signed a decree in the early hours of this morning putting a quarter of Italy's population under lockdown. It comes as leader of Italy's Democratic party Nicola Zingaretti (right) tested positive for coronavirus marking the first senior politician to catch the bug in the nation


Another 36 people also died as a result of the virus, taking the total to 233 in the biggest outbreak in Europe.

Prime Minister Giuseppe Conte signed a decree in the early hours of this morning that will come into action on April 3.


The quarantine affects about 16 million people in the country's prosperous north in the regions: Lombardy, Modena, Parma, Piacenza, Reggio Emilia, Rimini, Pesaro, Urbino, Alessandria, Asti, Novara, Verbano-Cusio-Ossola, Vercelli, Padua, Treviso and Venice.


Mr Conte said: 'For Lombardy and for the other northern provinces that I have listed there will be a ban for everybody to move in and out of these territories and also within the same territory.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088093/Quarter-Italys-population-quarantined.html?ito=push-notification&ci=9444&si=631787


Number of coronavirus cases in Italy soar to more than 5,000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ronavirus: Dozens trapped as China quarantine hotel collapses

    About 70 people have been trapped after a hotel being used as a coronavirus quarantine facility in the Chinese city of Quanzhou collapsed.

NDTV.com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검역 호텔 붕괴로 70여명 매몰

중국 쾅저우 시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시설로 이용되던 호텔이 붕괴되면서 70여 명이 매몰됐다.

붕괴된 신자호텔 잔해에서 최소 32명이 구조됐다고 관계자들은 밝혔다.

 

 


온라인에 게시된 영상에는 남부 푸젠성의 건물 잔해를 샅샅이 뒤지고 있는 응급 구조대원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정확한 붕괴 원인은 조사 중

중국 관영매체는 이 호텔이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가진 사람들을 감시하는 격리시설로 이용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2018년 문을 열었고 80개의 객실이 있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edited by kcontents

At least 32 people have been pulled from the rubble of the Xinjia Hotel, officials say.

 

 


Videos posted online show emergency workers combing through the building's wreckage in the southern province of Fujian.


It is not clear what caused the collapse.

It happened at about 19:30 local time (11:30 GMT).


 


Chinese state media says the hotel was being used as a quarantine facility monitoring people who had had close contact with coronavirus patients.

The hotel reportedly opened in 2018 and had 80 guest rooms.

youtube
edited by kcontents

As of Friday, Fujian province had 296 cases of coronavirus. Meanwhile 10,819 people have been placed under observation because they have been in close contact with someone infected.
BBC.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탈리아 사망자 148명....급격히 증가


코로나19, 미국과 유럽에서 급속히 확산


코로나19, 전세계 확진자 10만명 돌파

 

 



구글뉴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Footage emerges claiming to show coronavirus body bags lined up in Iranian hospital - as country's first vice president 'is infected', illness affects 8% of MPs and 54,000 prisoners are released in bid to stop disease spreading



The footage was reportedly recorded by medical personnel in a hospital 

It shows lines of seemingly full body bags lining the floors of the hospital 

Comes amid accusations regime is concealing the true extent of the outbreak 

Death toll reached 92, the highest outside of China, with 2,922 infected 

One of those infected is said to be the First Vice President Eshaq Jahangiri 

Ali Khamenei said COVID-19 isn't 'that big of a deal' despite one of his most trusted advisers dying and eight percent of his parliament infected 




By ROSS IBBETSON and SOPHIE TANNO FOR MAILONLINE

PUBLISHED: 18:43 GMT, 4 March 2020 | UPDATED: 00:45 GMT, 5 March 2020


 

이란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들


     이란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사망한 사람들로 채워진 시신이 들어있는 가방들을 보여주는 장면이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최초로 부통령이 이 병에 걸렸다고 하는데, 이것은 또한 이란 의회의원들 8%에 영향을 미치고 92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테헤란은 오늘 전체 감염자 수가 2,922명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했으며, 이란 부통령인 에샤크 자한기리가 이 병에 걸린 가장 최근의 고위 인사라고 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식적으로 COVID-19로 명명된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동명의 이란 북부 쿰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발찌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코로나19' 확산 현황

미국의 경우 워싱턴주(州)와 캘리포니아주에서4일(현지시간) 사망자가 1명씩 나오면서 사망자가 11명으로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이 장면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식적으로 COVID-19로 명명된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동명의 이란 북부 쿰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Footage claiming to show rows of body bags filled with people killed by the coronavirus in Iran has been shared online, amid fears the country is hiding the true extent of the disease outbreak. 


The unconfirmed video, which has been viewed over 836,000 times online, shows rows of seemingly full body bags lining the floors of the hospital. The man recording walks through several rooms of the facility with more body bags seen on gurneys




An Iranian medic treats a patient infected with the COVID-19 virus at a hospital in Tehran on Sunday


The country's first vice president has reportedly been struck by the disease, which is also affecting eight per cent of Iran's MPs and has killed 92.


Tehran announced total infections rose to 2,922 today and it was said the country's most senior VP, Eshaq Jahangiri, was the latest high-profile figure to contract the disease. 


Footage was reportedly recorded by medical personnel in a hospital in the city of Qom in the northern Iranian province of the same name where the coronavirus, officially named COVID-19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as first detected.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073855/Footage-emerges-claiming-coronavirus-victim-body-bags-lined-Iranian-hospital.html?ito=push-notification&ci=9086&si=631787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에서 가장 깊은 ‘지옥의 우물’


미‧소 간 경쟁에서 비롯된 슈퍼딥 프로젝트


     러시아 무르만스크주 콜라반도의 페첸스키 지구에 있는 자폴리아르니 마을에서 북쪽으로 약 10㎞ 떨어진 곳에는 현지인들이 ‘지옥의 우물’이라고 부르는 구멍이 있다. 이 구멍의 깊이는 무려 1만 2262m. 한 번 빠지면 영원히 빠져나올 수 없을 깊이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지금 이 구멍은 쇠로 만들어진 덮개로 봉해져 있다. 또한 지름도 약 23㎝에 불과해 성인이 빠지기엔 너무 좁다.


ilawjournals.com

(1만 2262m까지 시추한 콜라 슈퍼딥 프로젝트 현장. 지금의 쇠 덮개로 봉인된 채 폐허가 되었다)


 

The Kola superdeep: the terrible secret of the deepest holes on Earth




Science 31/12/19 public domainКольская deep: the terrible secret of the deepest hole on Earth


the deepest borehole in the world is on the Kola Peninsula near the town of Zapolyarny (Murmansk region); its depth is 12 kilometers 262 meters, which is an absolute world record. In 1997, the Kola superdeep was listed in the Guinness book of world records, but she had already worked: the drilling was stopped in 1992, the well is plugged and what remained of the rig – abandoned to their fate and robbed.


However, during the drilling of the Soviet scientists were able to make many discoveries that have affected the composition of the earth’s crust and shed light on some scientific issues.


View full text

https://www.ilawjournals.com/the-kola-superdeep-the-terrible-secret-of-the-deepest-holes-on-earth


edited by kcontents


이 구멍이 뚫리기 시작한 건 50년 전인 1970년 5월 24일부터다. 당시 구소련의 기술자들은 ‘우랄매쉬-4E’라는 시추 장비를 사용해 그 지역에서 구멍 몇 개를 동시에 파 들어갔다. 그중 SG-3이라고 명명된 구멍은 시추를 시작한 지 19년 만인 1989년에 깊이가 1만 2262m에 이르렀다.




‘콜라 슈퍼딥 프로젝트’라고 명명된 이 작업이 계속 진행될 경우 SG-3는 1990년 말에 1만 3500m까지 도달하고 1993년에는 1만 5000m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1992년에 모든 시추 작업이 중단되고, 이후 소련 연방의 해체로 1995년에는 프로젝트가 완전히 종료됐다.


SG-3의 구멍 깊이가 1989년의 1만 2262m에 그대로 머물게 된 데는 이유가 있었다. 첫 번째 이유는 땅속의 온도가 예상보다 훨씬 뜨거웠던 데 있었다. 지하 3000m까지는 예측에 부합했으나 1만 2000m 이하에서는 온도가 180℃까지 치솟았던 것. 이는 애초 예상했던 온도보다 약 80℃나 높은 수치였다.


 

helsinkitimes.fi


Related Article

A new mystical thriller about the deepest hole on the planet is shot in Russia

https://www.helsinkitimes.fi/culture/17353-a-new-mystical-thriller-about-the-deepest-hole-on-the-planet-is-shot-in-russia.html

edited by kcontents




높은 온도로 암석이 녹아내려 작업 중단


또 하나 예상치 못했던 것은 암석의 밀도 감소였다. 땅속 깊은 곳의 암석은 높은 다공성과 투과성을 지니고 있었는데, 그것이 높은 온도와 짝을 이루면서 단단한 바위라기보다는 플라스틱처럼 흐물거렸던 것. 그런 곳에서 시추 작업을 계속하는 것은 마치 뜨거운 수프가 담긴 냄비의 중앙에서 구덩이를 파내려 가는 것과 다를 바 없었다.


이후 인류는 SG-3보다 더 깊은 구멍을 팠다. 2008년 카타르의 알샤힌 유전에 뚫린 1만 2289m의 구멍을 비롯해 2011년에는 러시아 사할린섬 근처에 1만 2345m의 해양 유정이 시추됐다. 2012년에는 석유회사 엑손모빌 계열사인 ‘엑손 네프트가스 리미티드’가 1만 2376m까지 파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깊은 구멍으로 인정받고 있는 것은 여전히 콜라반도의 SG-3이다. 다른 것들은 모두 석유 개발을 위한 시추공으로서 대륙 표면이 아니라 해양에서부터 파고 들어갔기 때문이다.


그럼 소련이 콜라 슈퍼딥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지구는 중심으로부터 내핵과 외핵, 맨틀, 그리고 지각 등 4개 층으로 이뤄져 있다. 소련이 그처럼 깊은 구멍을 판 까닭은 우리 행성의 가장 바깥층인 지각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즉, 지각이 어떻게 형성되었고 어떻게 진화했는지 이해하기 위해서였던 것이다.


그런데 진짜 이유는 좀 다른 데 있었다. 순수한 과학적 목적이었다기 보다는 미‧소 양국이 체제 경쟁의 연장선상에서 벌이고 있던 과학기술 경쟁의 한 사례라고 보면 정확하다. 당시 미국과 소련은 ‘스푸트니크 쇼크’라고 불리는 ‘우주 경쟁’을 벌이고 있었다.




프로젝트는 실패했으나 과학적 성과 많아


우주 경쟁에서는 소련이 먼저 우위를 점령해 미국에게 스푸트니크 쇼크를 안겨주었지만, 지구의 중심으로 향한 과학 프로젝트는 미국이 먼저 시작했다. 멕시코 과달루페 섬의 태평양 연안에서 지각을 관통하기 위해 1958년에 시작한 ‘모홀 프로젝트’가 바로 그것.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지각과 맨틀이 만나는 경계에 도달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겨우 183m까지 시추한 1966년에 이 프로젝트는 종료되었다. 스푸트니크 쇼크로 인한 미 항공우주국(NASA)의 거대한 우주 프로젝트 때문에 미국 의회에서 자금 지원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1만 2262m까지 시추한 콜라 슈퍼딥 프로젝트 현장. 지금의 쇠 덮개로 봉인된 채 폐허가 되었다. ⓒ Rakot13(wikipedia)


모홀 프로젝트는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거기에 사용된 장비와 기술은 이후 심해 굴착 및 해양 굴착 프로그램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됐다. 즉, 대륙붕 석유 개발 기술의 기초를 제공한 셈이다.




미국의 모홀 프로젝트를 견제해 시작된 구소련의 콜라 슈퍼딥 프로젝트 역시 많은 과학적 성과를 거두었다. 가장 흥미로운 발견 중 하나는 화강암에서 현무암으로의 전환이 약 7㎞ 깊이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로 인해 과학자들은 지진파 속도의 변화가 암석 유형의 변화가 아닌 화강암 암석의 변성에 의해 일어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근 미국은 그동안 중단되었던 유인 달 탐사를 재추진하고, 우주군을 창설하는 등 우주 개발에 다시 총력을 쏟고 있다. 이번에 미국이 우주 경쟁을 벌이는 상대는 러시아가 아니라 중국이다.


지난해 1월 중국은 그동안 미국과 러시아도 못했던 달 뒷면의 탐사선 착륙에 성공해 미국에 또 한 번의 ‘스푸트니크 쇼크’를 안겨주었기 때문이다. 새로 시작된 이번의 우주 경쟁으로 인류는 과연 달에서 어떤 과학적 성과를 이룰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이성규 객원기자 yess01@hanmail.net




Why Russia Digs Worlds Deepest Hole in Telugu | The Kola Bore hole in Telugu | KC Entertainmen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 컴퓨터'…'히든피겨스' 실제 주인공 캐서린 존슨 별세


    영화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의 주인공이자 우주 궤도를 계산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미국의 수학자 캐서린 존슨이 10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4일(현지시간) 미 항공 우주국(NASA)는 홈페이지와 각 SNS 계정을 통해 캐서린 존슨의 별세 사실을 알렸다. NASA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그녀의 죽음을 매우 슬퍼한다"며 애도와 동시에 그녀의 업적을 기렸다. 


영화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 주인공(추천영화)

(에스앤에스편집자주)



Katherine Johnson. Photo: Jason LaVeris/twentytwowords.com

캐서린 존슨이 향년 101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Katherine Johnson, Hidden Figures NASA Mathematician, Has Died at 101




Katherine Johnson, the NASA mathematician whose calculations were instrumental in the Apollo 11 mission, has died. She was 101. Johnson’s work leading a group of black women mathematicians at NASA during the space race was dramatized in the 2016 movie Hidden Figures, based on Margot Lee Shetterly’s nonfiction book of the same title. NASA announced Johnson’s death on Twitter Monday morning: “We’re saddened by the passing of celebrated #HiddenFigures mathematician Katherine Johnson. Today, we celebrate her 101 years of life and honor her legacy of excellence that broke down racial and social barriers.”


In Hidden Figures, Johnson was portrayed by Taraji P. Henson. The film won the Screen Actors Guild Award for Outstanding Performance by a Cast in a Motion Picture. Alongside Henson, the movie starred Octavia Spencer and Janelle Monáe as Johnson’s real-life co-workers: Spencer played mathematician Dorothy Vaughan, and Monáe played engineer Mary Jackson. Johnson presented at the ceremony and received a standing ovation.


View full text

https://www.vulture.com/2020/02/katherine-johnson-hidden-figures-mathematician-dies-at-101.html



*캐서린 존슨 Katherine Johnson (1918~2020)

 

미국 수학자

캐서린 존슨은 웨스트버지니아 주립 대학교를 나온 미국의 수학자로 미항공우주국재직 중 유인우주비행선을 위한 궤도 역학의 계산에서 미국 최초 및 그 이후의 성공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위키백과


edited by kcontents



 

"존슨의 정신과 결심이 우리를 우주 탐험의 새로운 시대로 이끌어줘 정말 감사하다"며 "그녀는 미국 최초의 우주인인 앨런 셰퍼드의 비행 궤적을 계산한 것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또 "그녀의 계산은 아폴로 달 착륙 프로그램의 성공과 우리나라가 우주를 갈 수 있었던 첫번째 단계인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의 시작에 정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캐서린 존슨 [NASA]

 

짐 브리덴스틴 NASA 국장은 "존슨은 우리나라의 우주 한계를 극복하는데 일조했을 뿐만 아니라 우주 탐사에 있어 여성과 유색인종에게도 문을 열어주는 엄청난 발전을 이루었다"고 추모문을 냈다. 이어 자신의 트위터에 "나사는 그녀가 아니었으면 이루지 못했을 업적들과 그녀의 용기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성' '흑인'으로서 받은 차별을 뛰어넘다 


캐서린 존슨 [NASA]



 

캐서린 존슨은 영화 '히든 피겨스'의 실제 주인공 중 한명이다. '히든 피겨스'는 1960년대 머큐리 프로젝트(1958년부터 1963년까지 진행된 NASA의 미국 최초 유인 우주 비행 탐사 계획)의 숨은 공신이었던 세 흑인 여성 영웅의 이야기를 담았다. 

 

당시 미국과 러시아는 치열한 우주 개발 경쟁을 하고 있었다. 그는 천부적인 수학 능력을 가진 덕에 프로젝트에 선발됐다. 하지만 흑인이라는 이유로 건물에서 800미터 떨어진 유색인종 전용 화장실을 사용했다. 또 여성이라는 이유로 중요한 회의에 참석할 수 없었다. 

 

그는 차별과 따가운 시선을 이겨냈다. 결국 머큐리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인류의 위대한 도약으로 평가받는 달 착륙 프로그램인 '아폴로 계획'에도 참여해 로켓과 달 착륙선의 궤도를 수학적으로 분석했다.

 

미국인 최초로 지구궤도를 돈 우주비행사 존 글렌 전 상원의원은 컴퓨터보다 존슨을 더 신뢰했다. 존슨이 계산한 뒤에야 당시 우주선 궤도를 계산했던 컴퓨터 'IBM 7090'를 믿을 수 있다고 말한 장면은 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손 꼽힌다.

 

2015년 캐서린 존슨이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자유의 메달'을 수여받았다. [NASA]




존슨은 우주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2015년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미국 시민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인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 또 미 의회는 2019년 제정한 '히든 피겨스법'에 따라 의회 최고 훈장인 '골드 메달'을 그에게 수여했다.

 

한편 영화 속 또 다른 주인공인 프로그래머 도로시 본과 엔지니어 메리 잭슨은 각각 2008년과 2005년에 별세했다.

 

영화 히든 피겨스의 한 장면. 왼쪽부터 옥타비아 스펜서(도로시 본 역), 타자리 P. 헨슨(캐서린 존슨 역), 자넬 모네(메리 잭슨 역) [폭스코리아]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중앙일보




Former NASA mathematician Katherine Johnson dies | WNT 

 


Michael Jordan gives an emotional speech at Celebration of Kobe and Gianna Bryant | FOX SPORTS

 


Hidden Figures | Teaser Trailer [HD] | 20th Century FOX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Submits Resignation to King


Earlier, Reuters reported, citing two sources with direct knowledge of the matter, that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has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king.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Submits Resignation to King© AP Photo / Annice Lyn


 

마하티르 말레시아 수상, 국왕에 사임계 제출 


후임 지명자 안와르 관련 내분 때문인 듯

올해 94세


   로이터통신은 마하티르 모하메드 말레이시아 총리가 국왕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마하티르 측은 성명을 통해 "이 사직서는 오후 1시에 국왕 폐하께 보내졌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말레이시아 집권 연합의 최고위원회인 파카탄 하라판(희망의 동맹)은 마하티르 모하메드 총리가 퇴임 시기를 결정할 수 있다고 판결한 바 있다.


2018년, 마하티르는 야당 연합으로부터 총리로 취임했다. 이전에는 22년(1981년부터 2003년까지) 동안 집권당 총재로 정부를 이끌어 왔다. 마하티르와 야당연합은 약 2년 후 안와르 이브라힘 인민정의당 대표가 총리로 취임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러나 이후 마하티르는 국민의 대표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2년 이상 총리직에 머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더구나 이미 지난해 말 마하티르는 2030년까지 정권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이전 정부가 만든 문제를 해결하면 사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94-year-old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sent his resignation letter to the king, according to Mahathir's office.


Al Jazeera



edited by kcontents


"The letter has been sent to His Royal Highness the King at 1 p.m.," Mahathir's office said in a statement.

Earlier, the highest council of the governing coalition of Malaysia, the Pakatan Harapan (Alliance of Hope), had ruled that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could decide when to leave office.


In 2018, Mahathir took over as prime minister from the opposition coalition. Previously, he had led the government as head of the ruling party for 22 years (from 1981 to 2003). Mahathir and the coalition confirmed that after about two years, the leader of the People’s Justice Party, Anwar Ibrahim, will take over as prime minister. However, later, Mahathir said he was ready to remain in the post of prime minister for more than two years, if this is what the representatives of the public want.


Moreover, already at the end of last year, Mahathir did not rule out that he could remain in power until 2030. He promised that he would resign when he resolved the problems created by the previous government.


https://sputniknews.com/asia/202002241078390071-malaysian-prime-minister-mahathir-reportedly-submits-resignation-to-king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보다 더 큰 공포? 4000억 메뚜기떼, 중국으로 접근 중


그들이 온다. 이번엔 메뚜기떼다!


     동아프리카와 서남아시아 국가를 초토화시켰던 사막 메뚜기떼가 중국 국경 지역까지 접근했다.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중국에 악재가 겹친 것. 사막 메뚜기가 중국 본토를 덮칠 경우 인접 국가인 우리나라의 농가 역시 근심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보다 더 큰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농작물을 초토화시키며 엄청난 파괴력을 발휘하고 있는 사막 메뚜기에 대해 알아봤다.


 

What Allowed Locusts to Multiply by the Millions? Plague Spreads Far Beyond Africa Across Middle East to China


The plague of locusts that is marching through Africa is also invading other continents as well.


While billions of the locusts are ravaging East Africa and devastating crops, massive groups of the insects are also swarming through the Middle East.




There have been reports in countries like Yemen, Iran and Pakistan, even into India, as well as new reports of locusts crossing into China


View full text

https://www1.cbn.com/cbnnews/world/2020/february/what-allowed-locusts-to-multiply-by-the-millions-plague-spreads-far-beyond-africa-across-middle-east-to-china



메뚜기떼 이동 경로

Locusts Multiply by the Millions, Plague Spreads Beyond Africa to ../End Time Headlines

edited by kcontents


이미 4000억 마리, 올 여름엔 500배 늘어난다


사막 메뚜기는 메뚜기 중 가장 강력한 종이자 지구상에서 제일 파괴력이 큰 해충 중 하나다. 몸길이는 약 6~7cm, 무게는 약 2g으로 3~6개월 동안 생존이 가능하다. 암컷 사막 메뚜기 한 마리는 1년에 300개의 알을 낳고, 최소 2~5세대에 걸쳐 메뚜기를 번식시킨다. UN은 현재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케냐 등 3개국에 있는 사막 메뚜기 수만 3600억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아프리카에 이렇게 많은 수의 사막 메뚜기가 나타난 것은 70년만에 처음이다. 이례적인 폭우가 내렸고, 수온이 상승하며 메뚜기가 번식하기 좋은 고온다습한 환경이 만들어졌던 탓이다. UN은 메뚜기떼를 이대로 방치할 경우 올 6월까지 그 수가 500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프리카에서 중국 근처까지 날아왔다?하루 200km 이동! 

2019년 6월 예멘에서 출발한 사막 메뚜기떼는 일부는 아프리카 동쪽으로, 일부는 인도와 파키스탄쪽으로 이동 중이다. 메뚜기떼는 바람을 타고 하루에 200km씩 날아간다. 계절풍을 탄다면 해발 2000m 고도의 산도 넘을 수 있다. 이제껏 피해를 입은 나라는 벌써 10개국이 넘는다. 예멘, 케냐,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우간다, 탄자니아, 수단 등에 이어 예멘,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파키스탄, 인도까지 메뚜기떼 피해를 입었다. UN은 현 상태로라면 30개 이상의 나라가 피해를 볼 수 있다고 경고한다.



코끼리 10마리 크기는 순식간에! 하루 8800인분 음식 먹어치워

메뚜기떼는 급속도로 번식해 개체수를 늘리고 있으며 농지를 모두 갉아먹어 식량 부족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이들 메뚜기떼는 하루 약 8800인분의 농작물을 먹어치우고 있다. 코끼리 10마리 크기의 식량은 순식간에 먹어치운다는 설명이다. 인도의 경우 농경지 555만 헥타르가 초토화돼 100억 루피(약 1660억원) 이상의 경제적 손실을 입었고, 케냐는 105만 헥타르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


  

 

메뚜기떼는 항공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 지난 1월 에티오피아에서는 엄청난 수의 메뚜기가 시야를 가려 민항기가 이착륙을 하지 못하고 다른 공항으로 선회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파키스탄은 국가비상상황에 돌입했다.  


중국의 조치는 

중국은 사막 메뚜기 피해를 입고 있는 인도, 파키스탄과 국경을 나란히 하고 있다. 중국 농업농촌부는 16일 사막 메뚜기떼 출현 가능성을 알리며 농가에 메뚜기 주의보를 발령했다.

 

중국 당국은 국경 주변의 사막 메뚜기 피해 동향을 면밀히 추적하는 한편 윈난성과 티베트 자치구에서 관련 감시활동을 강화해 유입에 대비하고 있다. 티베트 자치구 남부와 윈난성 서부 국경은 사막 메뚜기 유행지에 속하는 네팔과 미얀마 에 인접해있다.

 

하지만 농업농촌부는 사막 메뚜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을 확률은 낮다고 보고 있다. 지난 수년간 메뚜기 방제 기술을 높여왔고 관련 약품과 기기 비축량도 충분해 창궐을 막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중국은 19년 전, 엄청난 수의 메뚜기떼가 농경지를 덮쳐 큰 피해를 입었지만 메뚜기의 천적인 닭을 대규모로 풀어놓는 방식으로 사태를 수습하기도 했다.  


항공기에 달라붙은 메뚜기떼 [출처 standard digital]



 

농업농촌부 종식업 관리사(司) 식보식검(植保植檢)처는 "지난 수년간 메뚜기 모니터링과 방제 능력을 높여왔으며 중국의 방제기술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국경 주변의 사막 메뚜기 피해 동향을 면밀히 추적하는 한편 윈난성과 티베트 자치구에서 관련 감시활동을 강화해 유입에 대비하고 있다.

 

농약 제조업체 주가는 들썩

하지만 농민들의 불안감을 반영하듯 중국 농약 제조업체의 주가는 급등하고 있다. 세계 8위 규모의 농약 제조업체인 훙타이양(紅太陽)을 비롯해 창칭구펀(長青股份), 안다오마이(安道麥) 등 관련 종목은 17일 중국 증시에서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농작물 재배업체인 둥팡지퇀(東方集團), 베이다황(北大荒), 완샹더눙(萬向德農) 등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차이나랩 김경미

중앙일보


East Africa hit by desert locust swarm; China could be affected if control efforts fail: Exper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