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문화 Economy , Cuture/국제토픽 Global Topics'에 해당되는 글 507건

  1. 2019.10.17 [속보] 브렉시트 협상 극적 타결 [Breaking] Brexit deal has been struck - Johnson and Juncker announce 'fair and balanced' agreement
  2. 2019.10.17 세계 전통의상 경연대회 '미스터글로벌 선발대회'...한국 최우수상 38 Men From Around the World Showcase Their Country’s National Costume in Male Pageant
  3. 2019.10.15 잘 보존된 검투사 묘사 프레스코, 폼페이에서 발견 VIDEO: Vivid fresco discovered in Pompeii depicts bloody gladiator battle that is said to have adorned a tavern below a brothel
  4. 2019.10.12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상륙으로 초비상...“460만명 피난 권고” VIDEO: Typhoon Hagibis: millions advised to evacuate across Japan
  5. 2019.10.12 [속보] 미 뉴욕 브루클린 총격사건으로 4명 사망 3명 부상 [Breaking] At least 4 dead, 3 injured in Brooklyn shooting
  6. 2019.10.12 몽블랑의..."100년간 치명적 기후변화" VIDEO: Aerial photographs reveal 100 years of ice loss on Mont Blanc after scientists recreate images taken by a Swiss pilot in 1919
  7. 2019.10.11 독일 유대교회당 극우테러 35분간 생중계 `충격` VIDEO: German synagogue shooting was far-right terror, justice minister says
  8. 2019.10.04 미국, 전자담배 사망자 급증...19명으로 늘어 VIDEO; Over 1,000 sickened with vaping-related illnesses, CDC says
  9. 2019.10.03 [미국에서나 가능한] 형 쏴 죽인 백인 女경찰에 "판사님 제가 그녀를 안아도 될까요?” VIDEO:Emotions run high in and outside of courtroom after Amber Guyger sentenced to 10 years for Botham Jean's murder
  10. 2019.10.03 실탄 공격 무력 진압 홍콩시위 다시 격화조짐...고등학생 중태, 인니 기자 실명

 



rt.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38 Men From Around the World Showcase Their Country’s National Costume in Male Pageant

By Sara Barnes on October 16, 2019

 

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Photograph by David Ryo


 

세계 전통의상 경연대회 '미스터글로벌 선발대회'


경찰행정학과 학생, 김 종우(23)씨 최우수상 수상


    우리는 보통 미인대회를 여성들을 위한 경쟁의 한 종류로 생각하지만, 미스터 글로벌은 우리의 선입견을 없애고 있다. 2014년 창설된 이 행사에는 세계 각국의 남성 참가자들이 문화적 배경과 자비심, 물론 잘생긴 외모를 부각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Mister Global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부분은 남성들이 그들 나라의 전통의상을 입어야 하는 "국민 의상" 라운드로 알려진 부분이다. 사진작가 데이비드 료는 2019년판 남성들의 사진을 찍었다. 그의 인상적인 사진 시리즈는 화려한 앙상블을 선보이며 장식된 구슬과 깃털로 장식된 머리장식, 수공예 보석, 오버사이즈 마스크, 심지어 악기를 특징으로 한다.


미스터 글로벌 대회는 단순한 미학 이상의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19년 대회를 위해 미스터글로벌은 경쟁 관계자는 남을 격려하고 동기부여하는 역할모델이 되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인포팅 젠틀맨'이라는 모토가 붙었다. 이 단체는 또한 환경 인식을 증진시키고 있다; 올해, 그들은 코끼리를 돌보는 태국에 기반을 둔 조직을 지원하기 위한 성공적인 기금 모금 행사를 마쳤다.




이 행사에서 경찰행정학과 학생이자 모델인 김 종우(23)씨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미스터 글로벌(Mister Global)으로서, 그는 글로벌 친선 대사가 되어 환경 및 자선 사업을 맡을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We normally think of beauty pageants as a type of competition for women, but Mister Global is dispelling our preconceived notions. Founded in 2014, the event features male contestants from around the world as they highlight their cultural background, charitable spirit, and of course, good looks. The most talked-about segment of Mister Global is what’s known as the “national costume” round—when the men have to wear their country’s traditional dress. Photographer David Ryo photographed the men for the 2019 edition. His striking series of portraits showcase spectacular ensembles featuring ornate beaded and feathered headdresses, handcrafted jewelry, oversized masks, and even musical instruments.


The Mister Global competition focuses on more than just aesthetics. Each contestant must give back in some way. For the 2019 competition, Mister Global added the motto of “Inspiring Gentlemen” because they believe that those involved in the competition should be role models who encourage and motivate others. The organization also promotes environmental awareness; this year, they completed a successful fundraising event to support a Thailand-based organization that takes care of elephants.


Jong Woo Kim, a 23-year-old police administration student and model, won the top prize. As Mister Global, he will become a Global Goodwill Ambassador and take on environmental and charitable projects.


Curious about the international competition? Scroll down to see the 38 men who participated in the 2019 Mister Global competition.




The Mister Global competition is a male beauty pageant that has a segment called “national costume” in which the men dress up in their country’s traditional dress.

 

Photographer David Ryo snapped the striking portraits of the contestants in their elaborate ensembles.

 


















Male Beauty Pageant by David Ryo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Photograph by David RyoMale Beauty Pageant by David RyoMale Beauty Pageant by David Ryo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Photograph by David Ryo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Photograph by David RyoMister Global Male Beauty Pageant Photograph by David RyoMale Beauty Pageant by David RyoMale Beauty Pageant by David Ryo

mymodernmet.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vid fresco discovered in Pompeii depicts bloody gladiator battle that is said to have adorned a tavern below a brothel



Archaeologists discover a well-preserved fresco in ancient Pompeii, Italy 

Depicts a gladiator battle with one man covered in blood and another victorious

Experts think the room it hangs in was once a tavern underneath a brothel


 

잘 보존된 검투사 묘사 프레스코 폼페이에서 발견


    피비린내 나는 상대편에게 승리하는 검투사를 묘사하는 잘 보존된 프레스코가 이탈리아 폼페이에서 발견되었다.


고고학자들은 이 검투사들이 자주 드나드는 주점의 지하실에 걸려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주막집 주인이나 매춘부들을 위한 윗층도 있었다.




폼페이우스는 AD 79년 베수비우스 산이 폭발하여 로마 도시와 그 거주자들이 산채로 화산재 밑에 묻혔고, 이로 인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찾는 고고학적 유적지 중 하나가 되었다.


프레스코는 밝은 금색과 청색과 붉은색을 유지한 듯, 한 사람만이 승리를 거두는 피비린내 나는 광경을 그리고 있다.


챙이 넓은 헬멧을 쓴 '무르밀로' 파이터가 한 손에는 커다란 직사각형 방패를 들고 다른 한 손에는 검을 들고 서 있다.


그의 뒤에는 상처로 고통 받고 있는 상대편 방패가 있고, 땅에 떨어져 있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이 싸움이 어떻게 끝났는지 모른다. 검투사들이 죽거나 자비를 베풀었다.'라고 폼페이 유적관리자 마시모 오산나가 말했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상처의 극히 사실적인 표현인데, 예를 들면 성공하지 못한 검투사의 손목과 가슴에 있는 상처는 피가 흘러나와 그의 각반을 적시고 있는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y STACY LIBERATORE FOR DAILYMAIL.COM

PUBLISHED: 23:14 BST, 11 October 2019 | UPDATED: 13:12 BST, 12 October 2019





A well-preserved fresco depicting a gladiator standing victorious against his bloody opponent has been discovered in the city of Pompeii.


A well-preserved fresco depicting a gladiator standing victorious against his bloody opponent has been discovered in the city of Pompeii. Archaeologists believe it was once hung in the basement of a tavern frequented by these battling brutes


Archaeologists believe it was once hung in the basement of a tavern frequented by these battling brutes, which also had upper floors for the innkeeper or prostitutes.


Pompeii was buried under volcanic ash when Mount Vesuvius erupted in 79 AD leaving the Roman city and its residents frozen in time, making it one of the world's most visited archaeological sites.




Scroll down for video 


The fresco appears to have kept its bright gold, blue and red colors, and depicts a bloody scene where only one man stood victorious.


A 'Murmillo' fighter wearing a plumed, wide-brimmed helmet with visor stands victorious holding a large rectangular shield in one hand and a sword in the other.


A 'Murmillo' fighter wearing a plumed, wide-brimmed helmet with visor stands victorious holding a large rectangular shield in one hand and a sword in the other. Behind him is his opponent's, known as the Thraex', shield, who stands across suffering from wounds and appears to be falling to the ground




Behind him is his opponent's, known as the Thraex', shield, who stands across suffering from wounds and appears to be falling to the ground.


'We do not know how this fight ended. Gladiators were killed or shown mercy,' Pompeii's director Massimo Osanna said.


'What is particularly interesting is the extremely realistic representation of the wounds, such as the one on the wrist and chest of the unsuccessful gladiator, from which the blood runs, wetting his leggings


The Orto dei fuggiaschi (The garden of the Fugitives) shows the 13 bodies of victims who were buried by the ashes as they attempted to flee Pompeii during the 79 AD eruption of the Vesuvius volcano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564499/Fresco-Pompeii-depicts-bloody-gladiator-battle-said-hung-tavern.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상륙...“460만명 피난 권고”


규모 5.7의 지진도 발생


    제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오후 7시 기준 일본 시즈오카(靜岡)현 이즈(伊豆) 반도에 상륙했다고 NHK 등 외신이 전했다. 산사태와 홍수 발생이 잇따르고 있고, 하기비스 내습으로 이날 오후 벌써 지바에서 트럭이 전복해 1명이 사망했다. 태풍 북상과 함께 지바 먼바다에서는 규모 5.7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Vehicles lie partially submerged in Ise, central Japan, as Typhoon Hagibis batters the country. Photograph: Kyodo News/AP


 

Typhoon Hagibis: millions advised to evacuate across Japan

Tokyo braces for arrival of storm and up to 60cm of rain as flights and trains cancelled


Gavin Blair

Sat 12 Oct 2019 11.53 BST


Evacuation orders have been issued for more than 600,000 people in Japan as Typhoon Hagibis bears down on Tokyo, having already caused power outages, flooding and widespread travel disruption.




The storm is 870 miles (1,400km) wide, with winds of 100mph (162km/h) at its centre and gusts of up 134mph. Hagibis is being compared to a typhoon in 1958 that killed 1,200 people and caused destruction across the Tokyo area and Shizuoka prefecture.


The death toll from the latest storm is unlikely to be anywhere near as high due to Japan’s stringent building safety standards and comprehensive disaster warning systems. Emergency alerts accompanied by loud chimes are being sent directly to tens of millions of smartphones in the affected areas.


straitstimes.com


Related Article

Japan earthquake: 5.7 magnitude tremor strikes main island as deadly typhoon closes in

https://www.independent.co.uk/news/world/asia/earthquake-japan-typhoon-death-toll-damage-latest-kanto-hagibis-a9153101.html


View full text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19/oct/12/typhoon-hagibis-evacuation-japan-tokyo-braces-storm-arrival


edited by kcontents




일본 기상청은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수도 도쿄(東京)도와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12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발령했다. 이들 광역 지자체는 이들 이외에 사이타마(埼玉)현, 군마(群馬)현, 시즈오카(靜岡)현, 야마나시(山梨)현, 나가노(長野)현, 이바라키(茨城)현, 후쿠시마(福島)현, 니가타(新潟)현, 미야기(宮城)현, 도치기(板木)현이다. 일본 기상청은 5단계의 경보 체계를 갖고 있는데, ‘특별 경보’는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


12일 태풍 하기비스가 상륙한 일본 이즈반도 미에현의 거주 지역이 완전히 침수돼 있다. 미에현=교도 연합뉴스


앞서 일본 당국은 도쿄와 지바, 가나가와 등 11개 도현의 주민 약 460만명에 피난 지시ㆍ권고를 내렸다. 기상학자들은 약 150만명의 사람들이 도쿄 동부 지역의 해수면보다 낮은 저지대에 살고 있어 물이 저지대 제방을 휩쓸면 500만명의 사람들이 대피해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NHK는 “지방 자치 단체들이 1,000만명 이상의 사람들을 대피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미 사망사고 외에 군마(群馬)현과 시즈오카현에서 합쳐 4명이 실종됐으며 19개 도부현(都府縣)에서 최소한 51명이 부상했다.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55h㎩,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40m, 최대 순간풍속 60m이며 중심에서 남동쪽 330㎞ 이내와 북서쪽 260㎞ 이내에서는 풍속 25m 넘는 폭풍이 불고 있다고 NHK는 밝혔다.


dailyexpress

edited by kcontents


디즈니랜드와 우에노동물원을 비롯한 도쿄의 관광 명소들은 이날 모두 문을 닫았고, 도쿄와 인근 현에 있는 수백 개의 슈퍼마켓과 백화점도 문을 닫았다.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한 12일 도쿄 인근 지바현 다테야마의 한 슈퍼마켓 진열대가 완전히 비어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대형마트와 백화점, 편의점 등 상업 시설이 문을 닫으면서 도쿄 등지에서는 전날 사재기 현상이 벌어졌다. 도쿄=AP 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한국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erial photographs reveal 100 years of ice loss on Mont Blanc after scientists recreate images taken by a Swiss pilot in 1919



Coordinates of the original photo were worked out and scientists flew there in a helicopter to take photos

They took the same pictures, showing the white ice covered less ground as it recedes in rising temperatures

One warned that climate change means a photo in 2119 could show no ice at all if climate change isn't stopped




By SAM BLANCHARD FOR MAILONLINE

PUBLISHED: 10:47 BST, 11 October 2019 | UPDATED: 01:04 BST, 12 October 2019


 

몽블랑의..."100년간 치명적 기후변화"

 

1919년 스위스 조종사의 사진과의 비교


  항공사진은 알프스 산맥에서 가장 높은 산인 몽블랑이 지난 100년 동안 얼마나 많은 것을 잃었는지를 보여주었다.

1919년에 찍은 사진 한 장이 올해 정확히 재현되었다. 산의 정상을 보여주고, 치명적인 기후 변화가 강조되고 있다..


하얀 얼음 덩어리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지금은 불모지로 보인다.

복수의 GPS 장치를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찾아내고 카메라로 헬기를 매달고 있던 한 과학자가 8월 촬영해 이번 주에 공개했다.


그리고 이미지 뒤에 있는 팀은 기후 변화를 늦추기 위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한, 2119년의 사진은 거의 얼음이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던디대 연구진은 1919년(왼쪽) 스위스 조종사 월터 미텔홀저가 촬영한 정확한 위치를 파악한 뒤 헬기(오른쪽)에서 사진을 찍어 빙하가 얼마나 사라졌는지 알아챘다




Dundee 대학의 Kieran Baxter 박사는 말했다: '우리가 고도에 도달했을 때 얼음 손실의 척도는 명백했지만, 그것은 단지 지난 100년간의 변화를 나란히 비교함으로써 나타난 것이다.


'그것은 숨막히는 동시에 가슴아픈 경험이었으며, 특히 지난 수십 년 동안 용해 속도가 엄청나게 빨라졌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via video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erial photographs have revealed how much ice Mont Blanc, the highest mountain in the Alps, has lost in the past 100 years.


A photograph taken in 1919 has been exactly recreated this year showing the top of the mountain and highlighting the toll climate change has taken on it.


Dr Kieran Baxter took a helicopter flight to take the photo. He said he worried there would be even less ice next time someone attempts the comparison, as global warming continues to melt the glaciers 




Patches of white ice have visibly shrunk and now appear as barren land.


A scientist using multiple GPS devices to find the exact spot and hanging out of a helicopter with his camera took the shot in August and revealed it this week.


And the team behind the image said that, unless action is taken to slow down climate change, 2119's photograph might show almost no ice at all.


Researchers from the University of Dundee took a photo from a helicopter (right) after working out the exact location of one taken by Swiss pilot Walter Mittelholzer in 1919 (left) and noticed how much glacier ice had disappeared


Researchers say a section of the Planpincieux glacier, in the Italian Alps is at risk of sliding off the mountain and into the Ferret valley below, sparking evacuations




Dr Kieran Baxter, from the University of Dundee, said: 'The scale of the ice loss was immediately evident as we reached altitude but it was only by comparing the images side-by-side that the last 100 years of change were made visible.


'It was both a breathtaking and heartbreaking experience, particularly knowing that the melt has accelerated massively in the last few decades.'


His photograph recreates – from the exact same coordinates – one taken by Swizz pilot and photographer Walter Mittelholzer from a biplane a century ago.


Although that one was in black and white, the difference is plain to see.


Dr Baxter and his colleague Dr Alice Watterson used computer maps and the layouts of the mountains to work out where Mittelholzer took his photograph from.


Walter Mittelholzer, a pilot and photographer from Switzerland, took his own picture from a biplane 100 years ago




Then they took a helicopter to revisit the site and recreate the photo themselves.

The resulting photograph shows glaciers named Argentiere, Mont Blanc Bossons and Mer de Glace.


And the change in the shading on their surfaces shows how much ice has been lost since the end of the First World War.


Dr Baxter added: 'Mittelholzer played a key role in popularising commercial air travel in Switzerland, an industry which ironically came to contribute to the warming of the climate and the detriment of the alpine landscapes that the pioneering pilot knew and loved.


Dr Kieran Baxter (pictured) said: 'The scale of the ice loss was immediately evident as we reached altitude but it was only by comparing the images side-by-side that the last 100 years of change were made visible'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562319/Aerial-photograph-reveals-100-years-ice-loss-Mont-Blanc-glaciers.html


VIDEO;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562319/Aerial-photograph-reveals-100-years-ice-loss-Mont-Blanc-glaciers.html#v-3972175485516036386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獨 유대교회당 극우테러 35분간 생중계 `충격`


테러장면 수천명 노출

2명 사망·2명 부상

獨정부 `반유대주의` 결론


유대교 최대 명절인 `대속죄일(욤 키푸르)`에 독일에서 유대인을 노린 반유대주의 총격 테러가 발생해 2명이 죽고 2명이 다쳤다. 용의자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범행 현장을 생중계하면서 수천 명이 테러 장면에 노출돼 독일 사회가 큰 충격에 빠졌다.


9일(현지시간) 독일 동부 할레시에서 발생한 반유대주의 총격 테러에서 헬멧을 쓴 용의자가 도로 위 차량 뒤에서 총격을 가하고 있다./BBC




 

German synagogue shooting was far-right terror, justice minister says

10 October 2019


Media captionAngela Merkel joined the Jewish community for a vigil in solidarity in Berlin

A shooting at a synagogue in the German city of Halle on Wednesday was a far-right terror attack, said Justice Minister Christine Lambrecht.


Alleged perpetrator Stephan Balliet had four kilos (9lb) of explosives in his car, Ms Lambrecht said in a statement with attorney-general Peter Frank.


Mr Frank said the gunman had been planning a massacre.

The suspect, 27, faces two counts of murder and nine counts of attempted murder, German media report.


Is there a growing far-right threat online?

Germany to fight anti-Semitism in schools

German politician's murder raises spectre of far-right attacks

The German national is due to appear in court on Thursday afternoon.


via video

edited by kcontents




Prosecutors allege he intended to create a "worldwide effect" by deliberately mimicking tactics used during a mass shooting at two New Zealand mosques earlier this year.


View full text

https://www.bbc.com/news/world-europe-50003759


edited by kcontents


9일(현지시간) 독일 도이체벨레 등은 이날 오전 11시께 독일 동부 작센안할트주 할레시에 있는 한 유대교회당과 인근 케밥 가게에서 이 같은 테러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용의자인 독일 국적 27세 남성 `슈테판 B`는 유대교 신자 수십 명이 있는 유대교회당에 진입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후 인근 공동묘지에 자리를 잡고 회당 입구 측을 지나던 이들에게 총격을 퍼부었다. 한 여성이 사망했고, 이후 용의자는 인근 케밥 가게 쪽으로 이동해 총을 쏴 남성 1명이 숨졌다. 이 과정에서 남성과 여성 각각 1명이 추가로 총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회당 인근에서 급조된 폭발물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범행에 사용된 총기와 폭발물은 수제 제작한 무기로 보인다고 전했다.


The gunman carried an assault rifle in the Wednesday-morning attacktelegraph.co.uk

edited by kcontents




치안당국은 범행 대상과 용의자 언행 등을 감안해 이번 사건이 반유대주의와 인종차별적 범죄라고 결론을 내렸다. 용의자는 회당 인근에서 총격을 가하는 과정에서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며 외국인과 여성을 향한 혐오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반유대주의가 범행 동기 중 하나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번 테러가 더욱 큰 충격을 준 것은 용의자가 자신의 범행을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로 생중계해 약 35분간 이어진 범죄 행각이 온라인에 고스란히 노출됐다는 점이다. 동영상은 즉시 삭제됐으나 이미 다른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급속도로 전파됐다.


독일 정부는 즉시 이번 테러를 규탄하며 유대교 사회에 연대감을 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저녁 베를린의 한 회당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가장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류영욱 기자] 매일경제




Suspect arrested after deadly shooting at German synagogue | ABC New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전자담배 사망자 19명으로 늘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폐 질환자만 1,080명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로 폐질환에 걸리거나 숨진 사람이 급속하게 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폐 질환자는 1,080명, 사망자는 19명이라고 뉴욕타임스가 3일 보도했다.


CDC에 따르면 48개 주와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에서 전자담배로 인한 폐 질환자가 발생했으며, 뉴저지, 네브래스카 등 16개 주에서 19명이 사망했다.


cbc.ca

edited by kcontents




 

Over 1,000 sickened with vaping-related illnesses, CDC says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aid Thursday that 1,080 confirmed and probable cases of illnesses related to vaping have been reported in 48 states and the U.S. Virgin Islands. The CDC said at least 18 deaths have been confirmed in 15 states, and another state, Connecticut, reported the 19th death a short time later. More deaths remain under investigation.


The first illnesses occurred in late March. Recently, 200 or more cases have been reported each week. Only Alaska and New Hampshire have yet to report cases.


Doctors say the illnesses resemble an inhalation injury. Symptoms include severe shortness of breath, fatigue and chest pain.


https://www.cbsnews.com/news/vaping-illnesses-related-to-vaping-reach-1000-18-dead-2019-10-03


edited by kcontents




지난 1주일간 275명의 환자가 속출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은 지난 2주간 입원해있다가 폐 질환의 원인이 전자담배로 밝혀진 경우다.


CDC 관계자는 “환자가 급속하게 늘고 있다”면서 “병세도 생명이 위독할 정도로 심각하며, 환자 가운데 중환자실에 수용되는 비중도 무서울 정도로 높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집계한 환자 중 70%는 남성, 80%는 35세 미만, 16%는 18세 미만 청소년이었으며. 사망자 연령의 중윗값은 50세였다.


주 정부는 물론 연방정부까지 액상 전자담배를 규제하는 조치를 마련 중인 가운데, 관련 업체와 흡연자들은 이미 내려진 판매금지 등 당국의 조치에 반발하여 소송을 내고 있다.




뉴욕주 보건 담당 행정장관 하워드 저커 박사는 “공중 보건상 긴급상황”이라고 규정하고 “법원에서 당국의 조치를 유예하거나 시한부로 적용해야 한다고 판단했지만, 현재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모든 정책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전역  전자담배 사망자 발생 현황/dailymail.co.uk

edited by kcontents


환자들은 대부분 기침, 구역질, 발열의 증상으로 시작했으며, 단시일 내에 산소호흡기에 의지해야 할 만큼 병세가 위중하다.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일부 환자들의 폐 조직은 ‘화학적 화상’을 입은 것처럼 보인다. 유독 화학물질이 유출됐을 때 그걸 흡입한 사람이 입은 피해와 유사하다는 것.


이번 전자담배 사태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환자 중 다수가 대마 성분이 포함된 액상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일부는 일반적인 니코틴 제품만 흡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형 쏴 죽인 백인 女경찰 껴안았다···美 울린 10대 흑인의 용서


가능할 지 모르겠지만, 판사님, 제가 그녀를 안아도 될까요?”


3층인 줄 알고 윗층 사는 흑인 회계사 살해

최대 99년형 위기에서 가석방 가능 10년형

시민 분노속에 피해자 동생 흐느끼며 용서

"요즘 지도자에서 보기 드문 놀라운 행동"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형을 총으로 쏴 죽인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와 '용서의 포옹'을 하는 브랜트 진.[로이터=연합뉴스]


Emotions run high in and outside of courtroom after Amber Guyger sentenced to 10 years for Botham Jean's murder

(CNN)Inside the courtroom, many observers cried as Botham Jean's brother forgave and hugged former Dallas police officer Amber Guyger, who had been convicted of murder in Jean's death. Outside, protesters denounced the 10-year sentence Guyger got as too lenient.

The conclusion of the trial mirrored the gamut of emotions displayed during the week-long proceedings, with Jean's parents taking the stand with poignant testimony about their son, Guyger saying she wished she were the one who was shot and prosecutors describing the former cop as negligent in missing myriad signs that would have tipped her off that she was on the wrong floor, in the wrong apartment.

View Full Text

https://edition.cnn.com/2019/10/03/us/botham-jean-amber-guyger-trial-wrap/index.html

edited by kcontents



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지방법원. 증인석에 앉아있던 브랜트 진(18)이 눈가에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판사가 허락하자 그는 한 여성을 꼭 껴안았다. 여성은 계속해서 소리를 내며 흐느꼈다. 법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은 아니었다. 그가 안겠다고 한 사람은 자신의 형 보텀 진(26)을 총으로 쏴 죽인 범인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흑인 회계사 보텀 진을 총으로 쏴 죽인 혐의로 법정에 기소된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로이터=연합뉴스]

보텀은 지난해 9월 당시 여성 경찰관 앰버 가이거(31)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사건 당시 가이거는 보텀이 사는 아파트 문이 열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신의 집은 3층이었는데 남자친구와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느라 4층 보텀의 집에 잘못 들어간 뒤 보텀을 총으로 쏴 죽였다. 가이거는 어두운 거실에서 TV를 보며 아이스크림을 먹던 보텀을 자신의 집에 들어온 침입자로 착각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검찰은 거실로 들어가며 자신의 집이 아니란 것을 알 수 있었는데도 가이거가 이를 무시했으며 총기 발사 수칙도 어겼다며 살인죄로 기소했다.



보텀은 카리브해 섬 세인트루시아 출신의 유능한 회계사였다. 이런 보텀을 여자 백인 경관이 총으로 살해함에 따라 댈러스 지역을 넘어 미 전역에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키며 커다란 사회문제가 됐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2일 법정에서도 시민들의 큰 반발이 일었다. 재판부가 가이거에게 징역 10년이라는 예상보다 낮은 형을 선고했기 때문이다. 전날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로 가이거에겐 사실상 종신형인 99년형 선고도 가능했다. 검찰도 28년을 구형했으나, 법원은 5년 뒤 가석방 자격이 주어지는 10년 형을 선고했다. 법정 안팎의 많은 시민들이 야유를 보내며 분노했다.

지난해 9월 숨진 보텀 진의 동생 브랜트 진이 2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지방법원에서 증언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런 와중에 브랜트는 형의 ‘원수’인 가이거에게 용서의 손길을 내밀었다. 현지TV가 촬영한 법정 동영상에서 브랜트는 눈물을 머금으며 “당신이 진정으로 뉘우친다면 용서하겠다고 스스로 다짐할 수 있다. 또 신에게 귀의한다면 신에게 당신을 용서해달라고 빌겠다”며 “다시 스스로 다짐하는데 우리 가족을 대표해서는 아니지만, 당신을 다른 누구와 마찬가지로 사랑한다.




우리 형처럼 썩어 문드러지라고 말하고 싶지 않다. 개인적으로 최선의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실형이 선고되지 않길 바란다. 당신이 그리스도에게 귀의한다면 보텀이 바라는 최상의 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댈러스 지방법원 판사 태미 켐프가 2일(현지시간) 법정에서 보텀 진의 어머니 앨리슨 진과 포옹하고 있다.[AP=연합뉴스]

브랜트는 그리곤 판사에게 “가능한지 모르겠는데 제가 그녀를 조금 안아볼 수 있을까요”라고 말했다. 판사는 잠깐 생각에 잠겼다가 허락했다. 두 사람은 1분 가까이 껴안은 채로 있었다. 법정 안에서는 흐느끼는 소리도, 오열하는 소리도 들렸다. 판사도 눈물을 훔친 뒤 가이거를 껴안았고 다음에는 브랜트의 어머니 앨리슨을 껴안았다.



아직 10대인 피해자 동생이 보여준 행동에 댈러스 지역사회는 감동과 찬사의 메시지를 보냈다. 에릭 존슨 댈러스 시장은 “보텀과 브랜트 등 그들 가족이 보여준 사랑과 믿음, 용기의 믿을 수 없는 행동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 크루조 댈러스카운티 지방검찰청장도 “오늘날 우리의 많은 지도자에게서 보기 드문 치유와 사랑의 놀라운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중앙일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콩시위 다시 격화조짐 "실탄공격, 피로 갚겠다"

실탄부상 10대 고교생 중태
시위대 격앙…화염병 투척도

경찰 "폭력시위에 정당방위"

2일 홍콩 서카오룽 법원 빌딩 인근에 모인 홍콩 시위대가 전날 시위에 참가한 고등학생에게 실탄을 발사한 진압 경찰을 비판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이날 시위대는 지난달 29일 집회에서 경찰에 체포돼 폭동죄로 기소될 96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로이터 = 연합뉴스]



반중(反中) 홍콩 시위 사태가 다시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시위에 참여한 10대 고등학생이 홍콩 경찰이 쏜 실탄을 맞고 중상을 입자 시위대는 "피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격분했다. 특히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맞은 1일 중국 본토에서는 대대적인 축제 분위기가 연출된 반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7주째 이어지는 홍콩에선 '국경절 애도 시위'가 벌어져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1일 오후 4시께 홍콩 췬완 지역에서 시위에 나섰던 18세 남학생이 경찰에게 총격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대규모 홍콩 시위가 시작된 지난 6월 9일 이래 시위 참여자가 경찰의 실탄을 맞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장 영상에 따르면 한 시위자가 경찰을 향해 쇠막대기를 휘두르려 하자 경찰이 이를 피하는 과정에서 시위자 흉부 쪽으로 총을 발사했다. 고등학생이었던 이 시위자는 폐 부분에 총알이 박혀 인근 병원에서 탄환 적출 수술을 받았지만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 도중 실탄을 맞은 고등학생. 현재 중태다/데일리메이커
edited by kcontents

총격 사건은 시위대와 경찰 간 극심한 충돌 속에서 발생했다. 사건에 앞서 홍콩 시위대는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인 1일을 '애도의 날'로 칭하고 이날 오후 2시 코즈웨이베이 빅토리아공원에서 센트럴까지 행진하는 대규모 시위를 펼치려고 했다. 시위대가 중국 국경절을 애도의 날로 정한 이유는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도 중국이 홍콩의 민주 가치를 훼손하고 '홍콩의 중국화' 작업에 속도를 내는 데 대한 반감 때문이다.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불허했지만 시위대는 거리행진을 겸한 시위를 강행했다. '국경(國慶)은 없다. 국상(國喪)만 있다'란 주제로 행진한 시위대는 홍콩 정부청사가 위치한 애드미럴티 지역과 금융 중심지구인 센트럴까지 진격했다. 오후 3시가 넘어서는 시위대가 삼삼오오 흩어지며 웡타이신, 사틴, 췬안 등 13곳에 이르는 지역까지 다다랐고,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그러다 오후 4시께 경찰이 실탄을 발포해 고등학생이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인도네시아 기자가 홍콩 경찰이 쏜 의문의 발사체에 오른쪽 눈을 맞은 후 영구 실명에 처하게 됐다./자카르타경제신문
edited by kcontents



홍콩 경찰은 "시위가 어느 때보다 폭력적인 양상을 띠었다"며 "생명에 위협을 느껴 발포한 것"이라고 정당방위 논리를 폈다. 경찰 성명에 시위대는 격분했다. 시위대는 "학생 심장을 향해 총을 쏜 것은 살인이나 다름없다"며 "경찰은 피의 빚을 졌고, 우리는 반드시 피로 대갚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홍콩 경찰은 경찰력 6000여 명을 투입해 시위 대응에 나섰다. 이에 시위대는 시내 곳곳에서 중국 공산당의 홍콩 통치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전단을 뿌리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초상화를 불태웠다.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시위자들을 체포해 연행하는 한편 카오룽 반도에서는 시위대가 간선도로를 점거하고 화염병을 던지기도 했다.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