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12명의 대머리 모델들이 영국의 탈모증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기금운동의 일환으로 

누드 캘린더 촬영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5년 아름다운 대머리 누드 캘린더는 10파운드(약 16불)로 아래 웹사이트를 통해서 구입할 수 있다.

PrettyBald's website.

 

Bald is beautiful!

Twelve women with no hair pose for nude calendar raising funds for Alopecia UK

 

•Twelve models who have alopecia pose nude for fundraising calendar
•Pretty Bald 2015 calendar costs £10 and is available online through their website

A unique nude calendar challenges perceptions of beauty with its twelve stunning models - who all have no hair.
The 2015 charity calendar from PrettyBald is themed around a girls' country weekend. Each photo features a country house, fast car, croquet, tea party - or even wellies - and of course beautiful bald models baring all.
The light-hearted pictures also feature wigs in places one wouldn't normally find them.


Scroll down for video

The front cover of PrettyBald's 2015 charity calendar features alopecia sufferers

The front cover of PrettyBald's 2015 charity calendar features alopecia sufferers


The fundraising calendar wants to show that bald is beautiful to anyone who has no hair, whether they have cancer, thinning hair, scarring or alopecia.
All of the models have alopecia and the calendar will raise funds for Alopecia UK

 

Organiser Victoria says: 'Having had Alopecia for nearly three years, I'm pretty comfortable in my own skin and am really open about Alopecia, mostly because I have a fantastic support network.

'Many people I have met really struggle with the condition and it becomes a barrier to doing what they want and being who they want to be.
'Education is really important, and in a moment of madness one evening I thought: "Why not get our kit off and raise awareness of the condition!"

 

Whether you have cancer, thinning hair, scarring or Alopecia, this calendar aims to showcase and raise awareness of lovely ladies (and gents) without hair

Whether you have cancer, thinning hair, scarring or Alopecia, this calendar aims to showcase and raise awareness of lovely ladies (and gents) without hair


'There are many nude calendars out there, but I don't think any can claim to be as challenging as this one was - for many of the girls, this was the first in public without their hair and they're prepared to share that with the world! Amazing!
'I am so proud of what has been achieved and hope it can play a small part in raising awareness of alopecia, and funds for Alopecia UK.

'Thanks to all our sponsors, particularly head sponsor Follea, who have made this project possible!'
The calendar costs £10 and is available through PrettyBald's website.

 

 

 

 

[VIDEO]

http://www.dailymail.co.uk/video/femail/video-1118253/Howcast-What-Causes-Alopecia.html

 

 


What is alopecia? 탈모증이란?
Hair loss is technically known as alopecia.

There are two main types - areata, which is sudden, and androgenetica, which is the normal hair loss that men suffer and is sometimes known as male pattern baldness.

Alopecia areata is divided into three types, depending on how much hair is lost. In its most common form, it results in patchy baldness on the scalp, leaving areas of bare skin which is smooth to the touch.

Where the scalp loses all its hair, it is called alopecia totalis. Sometimes all hair on the body and scalp is suddenly lost, a condition known as alopecia universalis.

Alopecia is not physically dangerous and does not cause any scarring - but it can be devastating psychologically.
Alopecia can affect anyone: it occurs in males and females of all ages and races, although it tends to be more common in childhood through to early adulthood.

Some studies have found that women are more likely to be affected by alopecia than men.


 

The calendar is on sale in a bid to raise awareness and funds for a Alopecia UK

The calendar is on sale in a bid to raise awareness and funds for a Alopecia UK

Twelve inspiring ladies have bared all, including bald heads, in the unique fundraising calendar, showing that bald is beautiful

Twelve inspiring ladies have bared all, including bald heads, in the unique fundraising calendar, showing that bald is beautiful


http://www.dailymail.co.uk/femail/article-2746776/Bald-beautiful-Twelve-women-no-hair-pose-nude-calendar-raising-funds-Alopecia-UK.html

dailymail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기는 태어났을 때 두 귀가 들리지 않았다.

 

7주가 지났을 때 처음으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았고 보청기를 꼈다.보청기를 끼워줄 때 놀라서

얼굴을 찌푸리며 울던 아기는 처음으로 들려오는 소리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계속 들려오는 이상한 소리에 놀라 두 눈을 크게 떴지만, 엄마의 목소리를 듣고는 이내 웃음을 지었다.

아기의 가족은 지난 8월 31일 이 동영상을 올리며 올해 2살이 된 아이가 잘 크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작성자 권복기

 

 

 

Deaf Baby Hearing for the First Time Video Goes Viral

 

The adorable reaction that a deaf baby boy had the first time he ever heard this parents voices has gone viral on YouTube. The Australian baby was born deaf, and his parents, who filmed the moment when he was fitted with a hearing aid, recently released the video so that the world could see his reaction.

 

The baby boy, Lachlan Lever, was born with a condition that meant he had moderate to severe deafness in both of his ears. At seven weeks old, the infant was fitted with a hearing aid to restore some of his ability to hear sounds. The YouTube video shows how initially, little Lachlan is upset about having the hearing aid fitted. He begins to sniffle and cry a bit. Then, when he hears the voices of his parents for the first time, the baby displays absolute pleasure.

 

A smile broadens across his little face as he seems to concentrate on the sounds that he is experiencing. Lachlan’s parents said that they “cried from happiness” when they watched their baby hear for the first time. His parents describe his reaction as “truly amazing” when the hearing aid was initially switched on.

 

The video of this deaf baby hearing his first sounds as recently gone viral on YouTube, despite it being two years old already. Lachlan’s parents only decided recently to release the video of their child publicly. Lachlan is now two years old and is reported to be “doing remarkably well.”

 

In the week since the hearing aid video was released it has had over five million views and over 1,000 people have commented on the happiness that they felt when viewing the babies reaction to sound. Comments describe the scene as “a beautiful moment” one viewer wrote that the smile on Lachlan’s face was “priceless.”

 

Some commenters have noted that it seems to be the case that Lachlan recognizes the voices of his parents, and ponder why that is if he was deaf in the womb. The question as to how and why the baby was able to know the sounds of his parents voices was answered by a commenter who suggested that this could be possible as sounds are transmitted though liquids and solids more efficiently than they are transmitted though air. The commenter theorizes that as the human body is over 70 percent water, and the baby is surrounded by amniotic fluid, sound is very efficiently communicated in this internal environment.

 

Ultimately, this would mean that more sound energy was able to reach Lachlan’s auditory nerve when he was in the womb than after he was born. Babies can be born deaf for a number of reasons including genetic and hereditary factors, birth complications and infection. Hearing loss or deafness is often more on a spectrum of hearing, rather than an absolute ability to hear or not to hear.

 

Development of the structures necessary to hear is usually compete by the time that a fetus is 24 weeks old. At this time a baby in the womb will be able to hear noises and sounds. A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ACTA Paediatrica last year showed that neonates do demonstrate prenatal language learning as the infants studied responded to the vowel sounds of their native language more than they did those of foreign languages, even straight after being born.

 

Baby Lachlan certainly demonstrated interest and possibly recognition when he heard his parents voices for the first time. The moment that he received his first hearing aid has gone viral and his reaction has captured the hearts of YouTube viewers worldwide.


Read more at http://guardianlv.com/2014/09/deaf-baby-hearing-for-the-first-time-video-goes-viral-video/#ibrBUKm9rBP0LOQ0.99

By Tabitha Farrar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사노동 많은 추석 명절,

주부들 ‘발병 주의보’

 

고향 쪽 하늘만 바라봐도 설레는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헤어져 지내던 가족들이 모두 모인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마음이 푸근해진다.

 

그러나 장시간 집안일을 해야 하는 주부들로선 추석이라고 마냥 즐거워할 수 없다. 명절증후군이라 불리는 증상 때문인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손목의 통증과 손가락 끝의 저림 증상으로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올해는 특히 대체휴일(10일)까지 포함, 추석연휴가 닷새나 돼 고통을 받는 주부가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손목터널이란 손목 앞쪽 피부조직 밑에 뼈와 인대들로 형성된 작은 통로로, 힘줄과 신경이 손 쪽으로 지나가는 곳을 말한다.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이 부위가 압력을 받거나 좁아지면서 신경을 자극해 손목터널증후군을 유발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초기 증상은 엄지, 검지, 중지, 손바닥 부위가 저리거나 아픈 것이다.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면 신경이 눌려 감각이 둔해진다.

 

그리고 손의 힘이 약해지는 운동마비 증세가 나타나면서 손에 힘을 줄 수 없어 물건 잡는 게 힘들어진다. 또 저리고 아픈 증상이 팔꿈치나 어깨, 팔 전체로 확대된다. 심지어 잠에서 깰 정도로 통증과 저림이 심해진다.

 

손목터널증후군은 특히 주부들이 조심해야 하는 질환으로 그동안 꼽혀왔다. 설거지, 빨래, 청소 등 가사노동은 손목을 반복적으로 사용하고 매일 여러 번 해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주부들의 손목에 무리가 가기 마련이다.

 

이 때문에 손목터널증후군이 많이 나타나는 연령대는 20·30대보다는 40·50대가 많으며 특히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직장생활과 가사노동을 병행하는 연령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2년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총 16만387명이고, 이 중 남성이 21%, 여성은 79%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의 4배 가까이나 됐다.

특히 40·50대 환자가 전체 환자의 61.8%로, 손목터널증후군 진료인원 10명 중 6명은 40·50대의 중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처럼 위험군에 속하는 주부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제사 음식 등을 준비하며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다 보면 손목터널증후군에 노출되기 십상이다.

 

요즘에는 고된 가사노동에 시달리는 주부뿐 아니라 직장에서 장시간 마우스를 사용해 컴퓨터 작업을 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일반인들에게도 손목터널증후군이 나타날 확률이 높아졌다.

 

마우스 사용이 손목에 무리를 주는 이유는 바로 손목의 각도 때문이다. 마우스를 손에 쥐고 있으면 손목보다 손가락이 더 위에 위치하게 되는데 이때 손목은 자연스럽게 살짝 꺾이게 된다.

 

이렇게 꺾인 상태로 장시간 컴퓨터 작업을 하게 되면 손목터널 내의 압력이 증가하게 되고 손목을 지나는 신경들에 자극을 줘서 심하면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이어진다.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재활의학과 조윤수 교수는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는 손목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찜질이나 마사지, 약물치료, 보조기 착용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이용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지만 파스, 찜질로 자가치료를 하다가 병이 많이 진행된 상태로 병원을 찾으면 신경차단술이나 손목터널을 넓히는 외과적인 수술로 치료해야 한다”며 “통증이나 감각의 이상이 좀 모호한 경우가 있는데 만약 양 손목을 안쪽으로 굽히고 1, 2분 정도 손등을 맞대고 있을 때 통증이 있거나 감각이 이상하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선 가사노동이 많은 명절에 자주 스트레칭을 하고 적당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온 가족이 함께 차례상이나 명절 음식을 준비하며 가사부담을 줄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이와 함께 도마와 칼 대신 가능하면 채칼이나 믹서를 쓰고 행주 대신 키친타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팔꿈치와 손목에 보호대를 하는 것도 예방법 중 하나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문화일보

이경택 기자 ktlee@munhwa.com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090301033243011004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신은 우리 몸의 수치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키나 몸무게 얘기가 아니다.

 

건강과 직결된 혈압·혈당·콜레스테롤 수치다. 하지만 외모와 관련된 숫자에 밝은 사람도 건강 수치에는 소홀하다.

질병관리본부는 9월 첫째 주를 '심뇌혈관예방관리 주간'으로 지정하고 캠페인을 진행한다.

'건강가족의 시작은 자기혈관 숫자 알기부터'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혈관 건강을 보여주는 숫자를 아는 만큼 건강해진다는 취지다.


서울 응암동에 거주하는 성윤환(78)씨. 산수(80·傘壽)를 바라보는 나이에도 40∼50대처럼 정정하다. 군대 시절 맹장수술을 받은 것 외에는 병원 신세를 져본 적이 없다.

 

그의 건강 비결은 생활패턴을 보면 답이 보인다. 오전 5시에 일어나 도보로 15분 정도 거리의 교회에서 예배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집에 돌아오면 오전 6시40분. 날씨가 춥거나 비가 오지 않는 이상 40분 이상 집 주변을 걷는다. 날씨가 궂으면 집안에서 실내자전거를 탄다. 400칼로리 정도 소모되는 운동량이다.

 

운동 후에는 아침식사를 한다. 식사는 소식을 하되 채소를 고루 섭취하고, 짜지 않게 먹는다. 밥을 먹을 때는 50번 이상 씹는다. 자가용이 있지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담배나 술은 전혀 하지 않는다.

 

일과가 끝나고 오후에는 다시 실내자전거를 40분간 탄다. 그리고 무겁지 않은 아령과 역기로 30분간 운동한다. 하루 두 시간 반을 운동에 투자하는 셈이다. 성씨는 이 같은 하루 일과를 30여 년 지속하고 있다.

 

그는 6개월에 한 번 꼭 종합검진을 받는다.

 

혈압은 수축기혈압 125㎜Hg에 이완기혈압 75㎜Hg다.

거의 정상 수치(120~80㎜Hg)다.

 

혈당도 공복 시 89㎎/dL로 정상 수준(100㎎/dL)이다.

콜레스테롤은 담당 의사가 "걱정하지 말고 계란·치즈·버터를 막 잡수셔도 된다"고 했을 정도다.

 

성씨는 "건강을 유지하는 데는 지속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생활을 유지하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나쁜 습관 하나에 심뇌혈관질환 위험 급상승

성씨의 일과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에 비춰보면 완벽하다.

 

9대 수칙은

▶금연

▶하루 한두 잔 이하 음주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채소·생선 충분히 섭취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 유지

▶스트레스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

▶정기적으로 혈압·혈당·콜레스테롤 측정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꾸준히 치료

▶뇌졸중·심근경색증 응급 증상 숙지 및 발생 즉시 병원 방문

 

등이다.

 

당연한 내용이지만 수칙이 담고 있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확연히 줄이는 것이다.

 

흡연자는 심근경색증·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에 비해 2배 높지만, 금연 1년 후에는 절반으로 준다. 당뇨병 환자가 흡연을 하면 합병증이 더 일찍 발생한다.

 

과도한 음주는 부정맥과 심근병증을 유발하고,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킨다. 짜게 먹는 습관은 혈압을 높여 심뇌혈관질환 발생·악화를 초래한다.

 

한국인의 하루 평균 소금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 기준(5g)의 2배가 넘는 11.2g이다. 체질량지수가 비만 진단기준인 25㎏/㎡을 넘으면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위험이 2배 증가하고, 30㎏/㎡ 이상이면 이로 인한 사망률이 1.5배 증가한다.

 

혈관 숫자만 알아도 심혈관질환 예방 시작

심뇌혈관질환 예방수칙은 누구나 알 만한 쉬운 내용이다. 하지만 실행에 옮기긴 어렵다. 더 이상 '아는 것이 힘'이 아니라 '실행에 옮기는 것'이 비로소 힘이 된다.

 

그럼에도 생활습관을 바꾸기란 여간 어렵지 않다. 이럴 땐 자신의 혈관건강 숫자를 알고 있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심뇌혈관질환 예방 모범 사례자인 성씨도 혈관 숫자 숙지가 건강한 생활습관 유지에 도움이 됐다.

 

성씨는 "정기적으로 자주 검진을 받다 보니 내 혈압이나 혈당 수치는 잊어버리지 않고 항상 숙지한다"며 "그러다 보니 수치가 좀 안 좋아지면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다시 맞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혈관 숫자에 대한 사소한 관심이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서울아산병원 송재관(대한심장학회 홍보이사) 교수는 "키나 체중에 대해서는 민감하게 반응하면서도 혈압과 같은 수치가 얼마나 중요한 정보인지 관심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수치는 건강습관을 바꾸는 가장 강력한 자극이 된다"며 "수치를 알면 자연히 정상 범위에 관심이 가고, 행동으로 이어지는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류장훈 기자

사진=김수정 기자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 얼굴과 두피에는  진드기(mite)가 기생하고 있다.

모낭진드기다.

 

생물분류학적으로
거미강(綱), 털진드기목(目), 모낭진드기과(科), 모낭진드기속(Demodex屬)
그리고 그 종(種)에는
Demodex brevis, Demodex bovis, Demodex canis, Demodex caprae, Demodex cati, Demodex equi, Demodex folliculorum, Demodex ovis, Demodex phyloides 가 있다.

 

그런데
최근, 의사가 관찰한 사람 모두다 종(種)이 다른 두 진드기를 갖고 있다고 한다.

 

한 놈, Demodex brevis는 약간 짧다랗고 둥근 모양이며, 주로 모낭 곁에 있는 피지선(皮脂腺 sebaceous gland 또는 oil gland)에 파묻혀 기생한다.


다른 한 놈, Demodex folliculorum은 머리를 모낭에 야트막하게 박아 피지(皮脂) 등을 빨아먹으며 기생한다.

 

가히, 조상이 거미라 땅딸막한 다리가 4개씩 4개씩 양옆에 붙어 있으며
명색이 진드기인지라 간질간질 근질근질 뭔가를 잘도 빨아들인다.

 

인류의 조상이 아프리카에서 흩어질 때에도
이들은 인류와 함께 하였으며,


어쩌면 모유 수유(母乳授乳) 중에 어머니로부터 아이에게 옮겨졌는지  확실치 않다고 한다.

 

 

The microscopic MITES that live on your face:

Study finds 100% of people have tiny creatures growing in their hair follicles

 

Called Demodex, they live in our hair follicles, buried head-down, eating the oils we secrete.
Human faces host two species of mites - Demodex folliculorum and Demodex brevis
Researchers found 100% of faces they examined had the mites


By Mark Prigg for MailOnline

They are tiny eight legged mites, related to spiders and look rather like an ice cream cone with stubby legs at one end.
Yet although you may not recognise, scientists say they are living on your face right now.
A new study found the mites, invisible to the naked eye, in 100% of the people they tested.


Scroll down for video

D src

D. brevis is slightly shorter and rounder, and spends most of its life nestled deeply inside a hair follicle sebum (oil) gland.



Called Demodex, they live in our hair follicles, buried head-down, eating the oils we secrete.,
Human faces host two species of mites -- Demodex folliculorum and Demodex brevis -- and they aren't that close of relatives.
 
Megan Thoemmes, a graduate student at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told NPR. 'They're actually pretty cute.
'With their eight little legs, they look like they're almost swimming through the oil.'
 'It's like having friends with you all the time,' Thoemmes says.
'Realizing that everyone has them and they're likely not causing any problems, it's pretty reassuring.'
 In DNA tests of 29 people, 100 percent of those over age 18 carried DNA from Demodex mites, the team found in their study in the journal PLOS One.
Tests on more people have also come up with the same 100 percent number, Thoemmes says.
Scientists don't know how the mites spread among humans; one theory is that they're passed on from mother to child while breast-feeding.
Young people are much less likely to have them, while they've been found on almost all cadavers.
The mites probably crawl on our faces at night, when it's dark.
 
Our skin is home to two different species of mites


Our skin is home to two different species of mites: Demodex folliculorum and Demodex brevis.D. brevis is slightly shorter and rounder, and spends most of its life nestled deeply inside a hair follicle sebum (oil) gland. D. folliculorum live more shallowly in the hair follicle

 

D src
D. folliculorum live more shallowly in the hair follicle


'Demodex have likely been living with us for a long, long time; as early humans walked out of Africa and found their way around the globe, they probably carried their mites with them,' said Michelle Trautwein, adjunct assistant professor of entomology at NC State and Schlinger Chair of Dipterology at the California Academy of Sciences.
'So we want to know if Demodex DNA can provide a reflection of our own evolutionary history by allowing us to retrace those ancient paths of human migration.
'One of the most intriguing (and unsolved) face mite mysteries is how humans acquired these beasties.
'Perhaps these mites are a model system of co-evolution. It’s possible that as every species of mammal evolved, so did their mites – each one particularly adapted to its changed environ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http://11011.tistory.com/?page=189

 

출처 http://www.imbc.com/event/entertain/milklove/box/milk_4/index.html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수명은 남자 77.2세, 여자 84.4세로 크게 늘어나며, 노년의 건강 관리가 중요시 되고 있다. 하지만 매년 실시하고 있는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건강과 직결되는 영양 상태가 상당히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의 가장 큰 문제는 영양 결핍이다. 에너지 섭취량도 권장 수준에 미달하고, 특히 칼슘과 비타민A, 리보플라빈 섭취가 매우 부족한 것으로 조사 되었다.

 

이 같은 영양 불균형은 신체기능을 떨어뜨리고 점점 만성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

 

노인의 영양 상태는 '먹는 것'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많은 전문가들이 영양 섭취가 불균형한 노인들에게 우유를 권하고 있다.

 

'우유 이야기'의 저자 진현석 박사(충남대 농화학전공)는 "우유와 유제품에는 소화, 흡수가 잘되는 유지방과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하며, 특히 노인들에게 결핍되기 쉬운 비타민A, 비타민B2, 칼슘 등의 영양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라고 전했다.

 

우리나라 노인들의 경우, 어린 시절부터 우유를 거의 마시지 않았기 때문에 소화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우유를 따뜻하게 데워서 소량씩 마시거나 유당을 사전에 효소 처리한 우유 또는 식이섬유 등이 보강된 발효유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우유는 많은 사람들이 알다시피,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노년기 때는 특히 골다공증에 의한 척추와 고관절 골절 등으로 거동이 불편할 수 있어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대두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60세 이상 여성 노인 중 절반 이상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을 정도로 발병률이 높은 편이다.

 

우유 속 칼슘은 유당의 도움으로 60%~70% 뼈에 흡수되기 때문에 효율적인 칼슘 공급원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노인은 하루 2잔 이상 우유를 반드시 섭취해야 한다.

 

우유는 뇌 기능 퇴화로 나타나는 치매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 데이비드 스미스 교수가 이끄는 '기억과 노화를 연구하는 옥스퍼드대학 프로젝트' 연구팀에 따르면, 우유를 하루 2잔(500mL) 정도만 마셔도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 알츠하이머병은 혈중 콜린 농도가 저하돼 기억력 감퇴, 사고력 저하 등을 유발한다.

 

우유에는 1L당 콜린 50~170mg이 들어 있다. 또 비타민B12가 부족한 노인은 비타민B12 수치가 높은 노인에 비해 치매로 연결되는 대뇌 손상을 2배 더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에는 대뇌 신경조직 손상을 줄여 주는 비타민B12가 많이 들어 있다.

 

한편, 곧 다가올 대명절 추석엔 노인들의 우유 섭취가 더욱 요구된다. 추석엔 명절음식으로 폭식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유로 소화를 돕는 것도 좋은 방법. 쪼그린 채 전 부치고, 오래 서서 설거지를 하다보면 척추관절에 무리가 올 수 있는데 이 또한 우유로 칼슘을 보충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서울신문]

뉴스팀 seoulen@seoul.co.kr

http://media.daum.net/life/health/wellness/newsview?newsId=20140828103206898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둘이서만 평생 사랑하면 참 좋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꿈꾸는 일(?)일 것이나 세상일이 생각대로만 되는 게 아니다.

 

한눈을 팔고 싶어 하는 사람도 물론 있지만, 둘 사이에 실금이 가면 그 새를 비집고 또 한 사람이 끼어들기 쉽고, 굳이 그럴 맘이 없는 이에게 예기치 못한 사랑이 와 버릴 수도 있다.

 

그 다음은 머리가 아파진다. 계속 이쪽저쪽을 왔다 갔다 셋이서 놀 수도, 살 수도 없으니 난감한 노릇이다. 몸뚱이가 둘이면 딱 좋을 얄궂은 얘기들을 심심찮게 드라마, 영화, 소설을 통해 보고 듣지만 실제로 주변에서도 있음 직한 이야기들이다.

 

그런데 굴러 온 돌이 어디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 늘 가까이에 있던 자갈이라면 더 어처구니없을 것이다. 둘도 없는 친구와 아내가 놀아났다거나 내 남편이랑 불륜에 빠져 아주 오랫동안 얼레리꼴레리를 해 왔다면. 그들은 아슬아슬한 쾌감을 맛봤겠지만 당한 사람 입장에서는 더 미치고 환장할 것이다.

 

유명한 사람들도 사는 것은 마찬가지인가 보다. 팝 음악 역사 속에서 팬들에게 회자되는 사랑의 트라이앵글이 있다. 비틀스 멤버 중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의 아내를 친한 친구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이 사랑해서 절친이었던 둘의 관계는 사달이 났다.

 

절친과 놀아난 아내를 보는 것이 괴로워 술과 마약, 급기야 인도 명상과 요가에까지 빠진 조지 해리슨은 결국 이혼을 했다. 조지 해리슨 아내는 에릭 클랩튼과 결혼해서 살다가 또 이혼을 했다.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나 싶지만 이런 일이 꽤 있다. 미국의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은 아내와 결혼식을 치르기 전날 밤, 친한 친구의 아내에게 ‘진정으로 사랑하는 여인은 바로 당신’이라고 고백했다.

 

이것은 약과다. 올해에도 영국 유명 음악프로듀서 사이먼 코웰이 친구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러 아들까지 낳고 친구를 이혼시켰다.

 

이렇게 가까운 사람들끼리 일 저지르는 것은 비단 남의 얘기만은 아닐 것이다. 불륜은 전혀 모르는 남녀보다는 자주 보는 사람들끼리 이뤄지기 쉽다. 친구들끼리 부부 동반 모임을 자주 하다 보면 자기 것과 남의 것을 자연스럽게 비교하고 저울질하다,

 

자기 배우자에게서 느끼지 못하는 색다른 매력을 발견하면 끌리게 된다. 이때 어느 한쪽만 심장이 뛰면 그러다 말지만, 서로 하트 퍼즐이 꼭 맞으면 정분(情分)나게 돼 있다.

 

중년들의 휴가에 애들은 없다. 둘만 달랑 가면 밥해 먹고 나선 딱히 할 게 없어 TV 채널이나 돌리다 잠만 퍼자고 온다. 그래서 부부끼리만 가면 재미없다고 친척들이나 친구들과 같이 가는 사람들이 있다. 사고는 그런 데서 나는 수도 있다. 이 집 아내와 저 집 남편이 같이 설거지를 하고 있고,

 

이 집 남편과 저 집 아내가 빈둥거리며 놀고 있다면 부러운 건 이 집 아내다. 자상하기 그지없는 남의 남자가 친절하게 대해준다면 맘이 쏠리고 사랑이라 착각할 수도 있다. 막장드라마 같지만 시누이 남편, 제수씨, 처남의 댁, 처제는 피 한 방울 안 섞인 법적 친척이고, 친구들도 다 믿으면 위험하다.

 

쏟아진 깨바가지는 주워 담기 어렵다. 사람이 그럴 수가 있느냐고 길길이 뛰어보지만 그럴 수도 있다는 걸 알아야 하지 않을까?


[성경원 한국성교육연구소장 서울교대·경원대 행정학 박사 / 일러스트 : 김민지]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urce: reallifecoaching.net

 

 

심호흡한 뒤 거꾸로 숫자 세면...

 

심한 스트레스를 주는 일이 발생하면 심장이 뛰고, 손바닥은 땀으로 젖기 시작한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스트레스를 즉시 해소할 방법이다. 점점 증가하는 공포감을 바로 그리고 효과적으로 진정시켜줄 뭔가가 필요하다.

 

미국의 경제매체 '아이엔씨닷컴(Inc.com)'이 스트레스 관리 전문가인 케이스 킹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스트레스를 바로 해소하는 방법 3가지를 소개했다.

 

멈추고 잠시 쉬며 호흡하라(S.P.B)

스트레스에 꽉 사로잡혀 있다면 복잡한 공식이나 절묘한 지혜를 떠올릴 때가 아니다. 스트레스로 극심한 공포가 몰려올 때는 다름 세 글자를 떠올려 보라. 바로 S(Stopㆍ멈추고), P(Pauseㆍ잠깐 쉬다), B(Breatheㆍ호흡하다)이다.

 

킹 박사는 "스트레스가 왔을 때는 느긋해지는 게 필요하다"며 "모든 일을 멈추고 잠깐 쉬면서 심호흡을 한 뒤 10부터 거꾸로 숫자를 세보면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친구에게 전화하라

극도로 불안할 때는 친구 등 가까운 지인에게 전화를 해 이야기를 나눠보라. 킹 박사는 "친구에게 전화해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 알려주라"고 말한다. 연구에 따르면,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은 나쁜 기분을 날려 보내고 무력감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가 고프거나 피곤한 상태가 되지 마라

스트레스는 종종 신체 상태에 따라 악화될 수가 있다. 이와 관련해 킹 박사는 H(Hungryㆍ배고픈), A(Angryㆍ화난), L(Lonelyㆍ외로운), T(Tiredㆍ피곤한) 4글자를 제시한다.

 

즉 배고프거나 화나거나 외롭거나 피곤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킹 박사는 "이 네 가지를 잘 관리하면 스트레스를 거의 받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한다.

코메디닷컴 | 권순일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처’ 기형아 원인 탈리도마이드의 타깃 단백질 구조 공개

 

최근 TV에서 육아를 소재로 한 예능프로그램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과 스타의 육아 노하우가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번 주 ‘사이언스’도 표지에 아기 사진을 실었다. 오동통한 아기를 엄마와 아빠가 손으로 받쳐 육아를 형상화했다.

 

흔히 아기가 태어난 뒤 부모가 아기를 돌보는 과정을 육아라고 한다. 하지만 호주 아델레이드대 의대 사라 로버트슨 교수는 이번 주 사이언스 표지 논문에서 육아의 시작 시기를 다시 지정했다. 아기가 태어나기 전, 우리가 의식하지 못할 때부터 이미 육아는 시작됐다는 것이다.

 

로버트슨 교수는 “우리가 그동안 먹은 음식과 생활 습관이 모두 아기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육아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만약 엄마가 단백질이 적은 식단을 섭취해 왔으면, 엄마의 몸속에도 아미노산이 줄어들고 산도(pH)가 바뀌는 등 변화를 겪게 된다. 그동안의 연구에 의하면, 이런 환경에서 생긴 아기는 체지방과 체중이 증가하고, 당뇨와 고혈압에 잘 걸리는 형질을 얻게 될 확률이 높아진다. 또 엄마가 단 것을 즐겨 섭취하게 되면 세포 속 에너지 발전소인 미토콘드리아의 활성이 변한 채로 아기에게 전달된다.

 

아빠의 삶도 아기에게 영향을 준다. 비만과 흡연 등은 DNA가 원래 감겨 있어야 할 히스톤 단백질에 잘 감겨 있지 못하도록 만들고, 그 결과 DNA 가닥은 끊어지고 만다. 이런 DNA 손상 역시 아기 건강을 해치는 요인이다.

 

이밖에도 아기가 태어나면 엄마와 아빠의 호르몬 분비는 어떤 변화를 겪는지, 아기가 울 때 엄마 뇌는 어떻게 반응하는지 등 이번 주 사이언스에는 육아를 ‘스페셜 이슈’로 다뤄 이에 대한 여러 내용이 실렸다.

 

 
네이처 제공  

 

이번 주 ‘네이처’에는 단백질끼리 조립돼 복합체를 이룬 모습이 담겼다. ‘CUL4-RBX1-DDB1-CRBN (CRL4CRBN)’라는 다소 긴 이름의 이 단백질 복합체는 세포 속에서 다른 단백질에 죽음의 꼬리표인 ‘유비퀴틴’을 붙이는 역할을 한다. 꼬리표가 붙은 단백질은 세포 속 쓰레기통인 ‘프로테아좀’으로 가 분해되고 만다.

 

이 ‘저승사자 단백질 복합체’는 약 20년 전 애기장대에서 처음 발견됐고, 이후 많은 식물을 비롯해 곰팡이와 동물에서도 발견됐다.

 

하지만 이 단백질 복합체가 유명세를 탄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유럽에서 수천 명의 신생아를 기형아로 만들었던 입덧 치료제 ‘탈리도마이드’의 타깃이기 때문이다.

 

스위스 바젤대 니콜라스 토마스 박사는 이번 주 네이처 표지 논문에서 탈리도마이드에서 유래한 두가지 약, 레날리도마이드와 포마리도마이드를 이용해 이 단백질 복합체를 세포 밖으로 꺼냈다. 그리고 두 약에 붙어있는 단백질 복합체의 구조를 밝히는 데 성공했다.

 

또 이들 단백질 복잡체의 구조를 통해 이 복합체가 약에 결합할 때 복합체의 일부인 CRBN(Cereblon) 단백질이 두 가지 다른 작용을 한다는 사실도 새롭게 밝혀냈다.

 

연구진에 따르면 CRBN 단백질은 저승사자 단백질 복합체의 임무인 죽음의 꼬리표 붙이기를 방해하는 반면, 꼬리표 대신 다른 물질을 단백질에 붙이는 일은 촉진한다.

 

동아사이언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5014

 

Arts & Culture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