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Series 2020: Champs! The best Dodgers team ever ends L.A.'s 32-year title drought


ARLINGTON, Texas -- The Kirk Gibson home run had endured, but it had also run its course. The clip remained a constant presence around the Los Angeles Dodgers, consuming their broadcasts and playing on a near-constant loop at their stadium. It stood as the seminal moment from a bygone era, of a championship captured more than three decades earlier. A new memory had long been desired.


"We've heard it a lot, and we've seen a lot of highlights, and it's fantastic," Dave Roberts, the fifth-year manager, said. "But we wanna make our own mark on Dodgers history."


TMZ.com


 

[속보] LA 다저스, 탬파베이 꺾고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미국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탬파베이 레이스를 꺾고 32년 만에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우승을 차지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탬파베이를 3-1로 제압하고 4승 2패로 정상에 올랐다. 1988년 이후 32년 만에 맛본 감격이다. 1955·1959·1963·1965·1981·1988년을 이어 구단 역대 7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다저스는 2017년과 2018년 잇달아 월드시리즈에서 무릎 꿇고 준우승에 그친 바 있어 이번 우승 감격이 더 컸다. 

탬파베이는 1998년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했으나, 2008년을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에 선 탬파베이의 최지만(29)은 이날 1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하고 대타로 교체됐다. 

 

다저스는 1회초 탬파베이의 란디아로사레나에게 선제 우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어렵게 출발했다. 그러나 6회말 1사 2, 3루에서 상대의 폭투로 동점을 만들고, 이어진 찬스에서 1루 땅볼 때 3루 주자 무키 베츠가 홈을 파고들어 경기를 뒤집었다. 다저스는 8회말 베츠의 중월 솔로포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베츠의 올 시즌 월드시리즈 2호 홈런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905645?cloc=joongang-home-newslistleft



edited by kcontents


On Tuesday night, in a neutral stadium 1,400 miles away, at the conclusion of a bizarre season played amid a global health crisis, these Dodgers finally made their mark. Their 3-1 victory over the Tampa Bay Rays in Game 6 of the World Series won them their first championship since Gibson famously hobbled to the batter's box in 1988, a fitting coronation for a dominant franchise.


Tony Gonsolin, counted on to function as a traditional starter, recorded only five outs. But four relievers -- Dylan Floro, Alex Wood, Pedro Baez and Victor Gonzalez -- retired 13 of the next 14 batters, keeping the game within reach long enough for the Dodgers to get past an electric Blake Snell and tap into the Rays' bullpen.


After Rays manager Kevin Cash turned to Nick Anderson with one on, one out and the top of the order due up a third time in the sixth, the Dodgers' offense finally came alive. Mookie Betts doubled, Austin Barnes scored on a wild pitch, and Betts slid home safely on a grounder to the right side. Betts, the offseason acquisition who has somehow exceeded expectations, tacked on an important insurance run with a solo homer in the eighth, and Julio Urias cruised past the finish line, leading the Dodgers to the title -- 16 days after the Los Angeles Lakers completed their championship journey.


Los Angeles Times



edited by kcontents


Roberts, second-guessed for a litany of his October decisions in recent years, is a champion. Justin Turner, a lifelong Dodgers fan who identifies Gibson's homer as his first baseball memory, is a champion. Clayton Kershaw, ridiculed for his postseason shortcomings, is a champion. Kenley Jansen, stripped of his title as the team's closer, is a champion.


The Dodgers, kings of the National League West for eight straight years, are finally champions again.


"We've been through a lot as a team, especially the guys who have been here for as long," utility infielder Enrique Hernandez, who has finished his sixth and perhaps final season with the Dodgers, said before Game 6. "And the guys who have been here before me have been through even more."


Their journey began with the most aggressive move of the Andrew Friedman era, finalized on Feb. 10, when a substantial chunk of a promising future was sent to the Boston Red Sox for one season of Betts. The spring training that followed filled Friedman with a level of optimism he rarely allows. The older players looked sharp, the younger players had come into their own, and Betts was already striking an important tone about commitment.


Then the coronavirus pandemic swept through the United States, canceling what remained of spring training and shutting down the sport for more than three months.


"The most difficult thing professionally during the quarantine period was the periods of time when I felt like we would never get a chance to watch this team play," Friedman said. "That was extremely difficult."


When Major League Baseball resumed in July, the Dodgers proved to be one of the greatest teams in baseball history.


View full text

https://www.espn.com/mlb/story/_/id/30202039/world-series-2020-champs-best-dodgers-team-ever-ends-la-32-year-title-drought




Dodgers win 2020 World Series! (Final out of World Series Game 6!)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흥민, 케인과 함께 유로파리그 몸값 베스트11 선정


     손흥민(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시장가치 베스트 일레븐에 선정됐다.


독일 축구 이적 전문사이트인 트랜스퍼마르크트도 23일 공식 SNS에 이번 시즌 유로파리그에 참가한 선수들 중 몸값 베스트11을 선정해 공개했다.


Opera News


 

Premier League Players Dominate The Most Valuable UEFA Europa League Xi For Each Position


UEFA Europa league commenced today. It is one of the most prestigious competition in Europe. We shall have a view at the .most Valuable UEFA Europa League Xi for Each Position.


Goalkeeper: Donnarumma is Valued at 60 million Euros.



Defenders:

1. Hernandez is Valued at 45 million Euros.

2. Kalidou Koulibaly is Valued at 65 million Euros.

3. Sanchez is Valued at 45 million Euros.


Midfielders:

1. Thomas Partey was valued at 50 million Euros.

2. james Madison is Valued at 55 million Euros.

3. Dele All is Valued at 52 million Euros.

4. Zaniolo is Valued at 55 million Euros.

5. Buyako Saka is Valued at 40 million Euros.


Forwards:

1.Harry Kane is valued at 120 million Euros.

2. Heung Min son is valued at 75 million Euros.


When you look at the list, you will see that premier league players are seven in number, while the remaining four are players from Italian league. Tottenham players are the most in the list, they have four players in the team. While AC Milan And Arsenal Has two players each on the team.


https://ng.opera.news/ng/en/sports/84a234914e191f483e5ade9f648f167b


edited by kcontents


손흥민은 팀 동료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시장가치는 7500만 유로(약 1003억 원)를 인정받아 케인(1억 2000만 유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와 유로파리그 등에서 8골 4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유로파리그에선 1골 2도움을 올렸다.


베스트11 중원엔 델레 알리(토트넘)를 비롯해 부카요 사카, 토마스 파티(이상 아스날), 니콜로 자니올로(AS로마), 제임스 메디슨(레스터 시티)이 자리했다.


수비진은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 다빈손 산체스(토트넘)로 꾸려졌다. 골키퍼 장갑은 잔루이지 돈나룸마(AC밀란)의 몫이었다.

[OSEN=이균재 기자] dolyng@osen.co.kr


https://www.chosun.com/sports/sports_photo/2020/10/24/LUMTCBXW7KLXGPO7BNYAYQDSSI/


토트넘, 손흥민에 총액 885억원 제시... 재계약 총력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885억 원에 달하는 재계약 조건을 제시했다.


풋볼 인사이더는 2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20만 파운드(2억 9500만 원)의 주급과 함께 성과급을 포함한 재계약 조건을 제시받았다"라며 "5년 동안 5200만 파운드(787억 원)의 연봉 조건은 2023년 6월 계약이 끝나는 손흥민의 현재 연봉의 두 배다. 성과급을 합치면 총액은 6000만 파운드(885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Jose Mourinho is convinced Son Heung-min will commit to a new contract at Tottenham


 

Jose Mourinho convinced Son Heung-min WILL sign a new contract at Tottenham to improve £150,000-a-week deal... as he reveals 'everybody at the club is in love' with the winger]




Tottenham are prioritising a new contract for in-form winger Son Heung-min

The South Korean is expected to see an increase on his £150,000-a-week deal

Jose Mourinho is convinced that Son will commit his long-term future to Spurs

He is under contract until 2023 but his stunning form has accelerated talks 


By MATT BARLOW FOR THE DAILY MAIL 

PUBLISHED: 13:00 BST, 23 October 2020 | UPDATED: 19:54 BST, 23 October 2020


Jose Mourinho is confident Son Heung-min will commit his long-term future to Tottenham.


Son has made a blistering start to the new season with nine goals in his last six appearances and Sportsmail revealed this week that Spurs want to extend his contract, which expires in 2023.


'I would love that,' said Mourinho. 'Son has three years of contract so it's not like we're in an extreme situation of everybody being worried. 


 

Son has been a key figure for Mourinho and the club are prioritising a new contract for him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port/football/article-8871887/Jose-Mourinho-convinced-Son-Heung-min-sign-new-contract-Tottenham.html




edited by kcontents


이어 "이번 계약이 성사되면 손흥민은 단숨에 해리 케인을 제치고 팀 내 최고 연봉 선수로 올라선다"라며 "이번 주 초반 손흥민과 토트넘 이사진이 만나서 협의를 잘했다. 올해 안에 재계약이 완료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분데스리가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어느 새 팀내 최고 공격수로 자리 잡았다.

이미 영국 언론은 손흥민의 재계약 협상을 보도하면서 손흥민의 연봉이 대폭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에서 주급 15만 파운드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이상 주급 20만 파운드)에 이어 팀 내 주급 순위 3위다.


특히 손흥민은 리그서 7골-2도움을 기록, 칼버트-르윈(에버튼)과 치열한 골든부츠 수상 경쟁을 펼치고 있다. 

10bird@osen.co.kr OSEN


https://www.chosun.com/sports/sports_photo/2020/10/24/U63RDTS2ZGOFMEOVVWYFZCZNEI/




Heung-Min Son 2021 - G.O.A.T In Asia - Amazing Skills Show - HD

  


Heung Min Son -This Match Was Ronaldo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77세에 탁구 드라이브 날리는 재미, 아주 좋아요”[양종구 기자의 100세 건강]


올해로 만 77세인 이승자 씨는 2010년 12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에 위치한 일산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았다가 탁구에 빠졌다. 당초 풍물을 배우려 복지관을 찾았는데 같은 층 탁구장에서 탁구 치는 사람들을 지켜본 게 계기가 됐다. 이 씨는 “당시 회원 칠순잔치가 있어 탁구장에 사람이 별로 없었다. 탁구 총무님이 들어오라고 했고 ‘한번 쳐보실래요?’라고 해 치면서 탁구와 연을 맺게 됐다”고 회상했다. 총무가 잘 친다며 탁구부 가입을 권했고 건강을 위해 운동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탁구를 시작한 것이다.

이승자 씨가 서울 강서구 서울탁구클럽에서 힘차게 드라이브를 날리고 있다. 10년 전 67세의 나이에 탁구에 입문한 그는 매일 탁구에 매진해 수준급 실력을 갖추며 ‘전국구 스타’가 됐다. 요즘도 헬스장을 찾아 근력을 키우며 탁구 실력 향상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아마추어 사진가 정동운 씨 제공

 

 

 

탁구가 주는ㅇ 재미가 좋았다. 상대가 있고 공을 넘기며 다양한 기술을 쓸 수도 있었다. 몸에 크게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도 운동량도 상당했다. 무엇보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사시사철 할 수 있어 좋았다. 이 씨는 “노안으로 돋보기를 썼었는데 탁구를 친 뒤부터는 돋보기 없이 신문을 보고 있다”며 시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실제로 탁구는 시력 향상에 좋다. 이 씨는 매일 3시간 이상 탁구를 쳤다. 과거 테니스와 배드민턴, 등산, 헬스도 했지만 이렇게 집중적으로 하진 않았다.

실력도 쑥쑥 성장했다. 당시 복지관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던 대우증권탁구단(현 미래에셋대우) 감독 출신인 김병승 전 대한탁구협회 부회장(76)을 만난 것도 행운이었다. 김 전 부회장의 체계적인 훈련 덕에 이 씨는 젊은 사람들도 하기 힘든 드라이브까지 구사할 수 있게 됐다. 탁구를 시작한 뒤 6개월 만인 2011년 5월 고양시장기탁구대회에선 실버 여자3부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후 이 씨는 건강 증진과 탁구를 통한 무한도전을 하기 위해 나이 제한이 없는 생활체육대회에 꾸준히 출전했다. 생활체육탁구대회는 실버부문과 일반으로 치러지는데, 일반은 수준별 구분만 있고 나이 제한은 없다. 이 씨는 지금까지 전국대회를 30회 이상 출전했다. 우승 경험은 없지만 4명씩 치르는 조별리그는 80% 이상 통과했고 8강까지 오른 적도 있다. 2013년 열린 제6회 춘천소양강배 전국오픈 탁구대회에선 여자복식 6부에서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67세에 입문해 전국대회를 다니며 드라이브까지 구사하다 보니 ‘유명 인사’가 됐다. 덕분에 김택수 미래에셋대우탁구단 감독 등 지도자는 물론 선수들과도 친하게 지낸다. 남자 국가대표 장우진(25·미래에셋대우)도 ‘꿈나무 할머니’ 이 씨에게 반해 직접 사인한 대표팀 운동복을 선물하기도 했다. 그는 이 씨가 날린 드라이브가 상대 테이블 구석에 힘차게 꽂히는 모습에 엄지를 올리며 “정말 대단한 기술”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씨는 파워 넘치는 남자 엘리트 선수들 경기 영상을 보며 훈련한다. 김 전 부회장은 “솔직히 같은 연령대 남자들도 드라이브 구사가 어렵다. 젊은 여자들도 못 한다. 정말 대단한 파워다”라고 말했다.

이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땐 탁구를 못 쳐 우울했는데 2단계, 그리고 1단계로 내려가 다시 탁구를 치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탁구를 못 칠 땐 집에서 고정식 자전거도 타고 공원을 걷기도 했지만 힘이 붙지 않았다. 그는 “다시 스매싱을 날리고 드라이브를 거니 힘도 넘치고 사는 맛이 난다”며 웃었다. 손주를 7명이나 둔 할머니지만 탁구 경기장에서만큼은 할머니 소릴 듣기 싫다. 그래서 이 씨는 매일 헬스장을 찾아 근육을 키우는 등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http://www.ilsansenior.org/bbs/board.php?bo_table=0505_3&wr_id=75
edited by kcontents

 

100세 시대를 살아갈 때 스포츠는 좋은 ‘평생 친구’가 될 수 있다. 김병준 인하대 교수(스포츠심리학)는 “특정 스포츠를 즐기면 늘어난 시간을 잘 활용하면서 건강도 챙길 수 있어 ‘일석이조’다”라고 말했다. 특히 삶의 태도도 달라진다. 김 교수는 “이 씨는 드라이브까지 날리는 것을 보면 스포츠 심리학적으로 운동을 하는 내적 동기의 최고 수준인 감각체험에까지 이른 것 같다”며 “몸을 움직이면서 수준 높은 기술을 발휘하며 큰 자부심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포츠를 즐기면서 기능이 향상되고 그런 발전된 모습에 주변 사람들의 칭찬까지 받으면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 노력한다”며 “이 씨가 탁구에 애착을 가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 씨는 “이제 탁구는 내 삶의 중요한 일부분이 됐다. 건강을 위해 뭐든 해야 했는데 탁구를 선택한 게 행운이었다. 몸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건강도 챙길 수 있고 사람들과도 어울릴 수 있는 최고의 스포츠다. 힘이 닿는 데까지 칠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022/103563079/1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싸도 너무 비싸진 국내 골프장 이용료 일본보다 평균 2.3배 많이 받아


국내 대중골프장 14만3800원, 일본 6만1300
2011년 이후 30.6% 상승, 일본은 16.7% 낮아져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호황을 누린 국내 대중 골프장의 그린피가 일본의 2배를 넘어섰다.

국내 골프장의 코스 전경. 사진은 특정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데일리 DB)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22일 내놓은 ‘한국과 일본의 골프장 입장료 비교’ 자료에 따르면 10월 기준 국내 대중 골프장의 주중 평균 그린피는 14만3800원, 일본의 대중 골프장 주중 그린피 6만1300원보다 약 2.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8만~10만원을 받는 카트 대여료와 13만~15만원을 받는 캐디피까지 포함하면 골퍼 1인당 골프장 이용 시 내는 요금은 일본의 3배까지 늘어난다. 일본은 셀프 플레이가 일반화돼 있고, 캐디피는 1인당 평균 3000엔(약 3만5000원) 수준이며 카트를 이용해도 돈을 받지 않는 골프장이 많아 국내 골프장보다 저렴하다고 레저산업연구소는 설명했다.

 

 


국내 대중 골프장의 이용료는 2011년 이후 올해까지 30.6%가 상승했지만, 일본 골프장은 같은 기간 16.7% 하락했다. 특히 국내 골프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호황을 누리면서 올해만 주중 요금 평균 7%, 토요일은 5.8%가 올랐다. 이 같은 현상이 계속되면 4~5년 내 한국과 일본의 대중 골프장 이용료는 5배까지 높아질 수도 있다고 레저산업연구소 측은 관측했다.

국내 대중 골프장의 이용료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는 이유는 골프인구의 변화 그리고 골프장 공급 부족에 따른 초과수요현상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본 골프장은 1992년 버블붕괴 이후 골프장 공급과잉현상이 심화됐고 골프붐이 시들해지면서 입장료 인하로 이어졌다. 20112413곳이던 골프장은 지난해 2248곳으로 6.8% 감소했다. 골프장 이용객 수는 20118433만명에서 지난해 8632만명으로 2.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국내 골프장은 2011년말 기준 442곳에서 지난해 말 535곳으로 2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같은 기간 골프장 이용인구는 2654만명에서 3896만명으로 46.8% 급증했다. 골프인구도 2011년 316만명에서 지난해 470만명으로 154만명(48.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국내 대중 골프장 입장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상승하면서 골퍼들의 경제적 부담을 높이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국내에서 골프를 즐기던 많은 골퍼가 해외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커 오히려 국내 골프장에 위기가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과 일본 골프장의 주중 입장료 지수 추이(2011년=100)

자료 : 레저산업연구소, 일본 총무성 통계국. 이용료는 매년 5월 기준(2020년 한국은 10월 기준) 일본 이용료는 비회원 셀프플레이 기준, 연평균 환율로 환산한 수치.

한국과 일본 골프장의 주중 입장료 배수 추이

자료 : 레저산업연구소, 일본 총무성 통계국. 이용료는 매년 5월 기준(2020년 한국은 10월 기준) 일본 이용료는 비회원 셀프플레이 기준, 연평균 환율로 환산한 수치.
주영로 기자 이데일리



https://m.edaily.co.kr/news/Read?newsId=01088966625935872&mediaCodeNo=258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Korea Times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선일보

 

 

 

google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골 기록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021 EPL 5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 시작 1분도 채 되지 않아 경기의 첫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리그 7호 골을 넣은 손흥민은 도미닉 캘버트-르윈(에버턴)과 EPL 시즌 득점 순위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 골은 손흥민의 EPL 통산 60호 골이기도 하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프장 잠수부, 연못서 골프공 주워 중고판매…14년간 170억 벌어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골프공 잠수부'의 높은 수입에 흥미를 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임창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창정과 MC들은 '미국의 한 남성은 14년간 170억을 벌었다. 악어를 만나기도 하며 죽음의 고비를 넘겼지만 엄청난 수입 때문에 포기할 수 없다는 그의 직업은'이라는 퀴즈를 풀었다.


WoW Amazing


 

Diving for lost golf balls in ponds netted this guy $15 million, he says


This man is making money off our errant shots.




Entrepreneur Glenn Berger said he was out of work 14 years ago when he decided to bounce around Florida courses and dive for golf balls. Ever since, Berger says he has made about $15 million doing this...which seems quite high. Is that possible?


Berger says he sells 1.3 to 1.7 million balls internationally per year, which is also a large number. That'd be an average of 5,480 balls or so per day. That's a ton of golf balls.


Plus, Berger says he dodges alligators and snakes for his golf balls. Talk about a warrior. For $15 million? We suppose that'd be worth it.


View full text

https://www.golfdigest.com/story/diving-for-lost-golf-balls-in-ponds-netted-this-guy-dollar15-million-he-says

edited by kcontents


출연진은 악어를 만났다는 점에 무게를 두고 정글이나 밀림과 관련된 직업으로 추측했다. 하지만 모두 오답이었다.


좀처럼 답을 찾지 못하자 김용만은 개인기를 시킬 생각으로 임창정의 취미를 물었다. 임창정은 "골프"라고 답했다.




임창정의 답변에 민경훈과 정형돈은 번뜩 정답을 떠올렸다. 김용만도 "골프공 수거하는 사람이냐"고 동조했다.


Daily Mirror

edited by kcontents


임창정은 "공 수거하는 사람이 그만큼 못 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골프공을 수거하는 사람이 한 달에 1억을 벌면 나도 골프장 가서 공을 줍지 왜 여기 나와서 이걸 하고 있냐"고 황당해했다.


임창정의 의심에도 민경훈과 정형돈은 정답을 확신했고 결국 임창정은 정답으로 "골프공 수거하는 사람"을 외쳤다.


정답은 골프장 인근 호수나 연못 등에 빠진 공을 수거하는 '골프장 잠수부'였다.


제작진은 "골프장 연못에 빠진 골프공을 수거해 중고사이트에 판매하는 일이다"며 "34개 골프장과 계약하고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더럽고 냄새나는 물을 헤엄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에 4000개, 1년에 130~170만개의 골프공을 건져 개당 1달러에 판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창정은 "골프공 가격이 일반적으로 12개에 6만원이다. (골프공 잠수부가) 개당 1000원에 파는 셈이니까 남는 장사다. 내가 골프장과 계약해서 사업을 해야겠다"며 흥미를 보였다.

김자아kimself@mt.co.kr 머니투데이




Man Makes $15 Million During Career as Golf Ball Div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 바지 김세영, 박인비 제치고 첫 메이저 우승컵 들었다


박인비 5타차로 제치고 KPMG 챔피언십 최종 우승

11개월 만에 LPGA우승 ‘통산 11승’


‘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27)이 처음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김세영은 12일(한국 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아 7언더파 63타를 쳤다.


Sei Young Kim of Korea poses with the trophy after winning the 2020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at Aronimink Golf Club on Sunday. (Patrick Smith/Getty Images)

(김세영이 12일(한국 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로 우승을 차지했다.연합)


 

Sei Young Kim wins 1st major at Women's PGA Championship


Sei Young Kim shot a sensational 7-under 63 on Sunday to earn her first major title at the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The 27-year-old South Korean finished at 14-under 266 at Aronimink Golf Course, winning the major that had eluded her so far in her career. Kim had 10 wins entering the tournament, which made her the winningest active player without a major championship.


Brooke Henderson moves into position for shot at 2nd major victory

Her 63 was the best round of the tournament. She finished five shots ahead of runner-up Inbee Park, who shot a solid 65 on Sunday.


"Sei Young was just really untouchable," Park said.


Sei Young Kim wins the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by 5 strokes, she shoots an impressive 7-under 63 in the final round. 1:03


Kim, a 2016 Olympian, was runner-up at the 2015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and tied for second at the Evian Championship in 2018. Kim held the 54-hole lead at a major once, at the 2015 ANA Inspiration, where she finished in a tie for fourth.

She sealed the championship with a round to remember at Aronimink. Kim's fifth birdie of the day at the par-3 14th gave her a four-shot lead over Park and put her at 12 under for the championship.


View full text

https://www.cbc.ca/sports/golf/sei-young-kim-1st-major-womens-lpga-1.5759148



edited by kcontents


김세영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기록해 박인비(9언더파 271타)를 5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5년부터 LPGA 투어에 나선 김세영의 통산 11번째 우승이자 첫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김세영은 지난해 11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에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lpga

edited by kcontents


전반에 3타를 줄인 김세영은 후반에도 13번·14번 홀과 16번·17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박인비를 여유있게 따돌리며 1위를 차지했다.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7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김세영과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를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와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각각 5위(4언더파 276타)와 6위(3언더파 277타)에 그쳤다. 박성현(27)은 2오버타 282타로 17위, 지은희(34)는 3오버타 283타로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영수 기자 조선일보




Sei Young Kim Third Round Highlights | 2020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Sei Young Kim Winner's Interview at the KPMG Women’s PGA Championship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n United and Liverpool at sixes and sevens

By Simon Evans


MANCHESTER, England (Reuters) - Champions Liverpool were ripped apart 7-2 at Aston Villa and Manchester United were humiliated 6-1 at home by Tottenham Hotspur on Sunday in one of the most astonishing days of Premier League results.


Soccer Football - Premier League - Manchester United v Tottenham Hotspur - Old Trafford, Manchester, Britain - October 4, 2020 Tottenham Hotspur's Son Heung-min scores their second goal Pool via REUTERS/Oli Scarff


 

손흥민 빅리그 통산 100골 달성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2골)을 폭발하며 토트넘의 6-1 대승에 앞장섰다. 손흥민은 자신의 유럽 빅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이탈리아 세리에A·독일 분데스리가) 통산 100골을 채웠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edited by kcontents


Adding to the upsets, Leicester City, who had a 100 percent record from the opening three games, were beaten 3-0 at home by West Ham United.


While Spurs’ win at Old Trafford against a United side reduced to 10 men in the first half was the joint worst defeat in the Premier League era for Ole Gunnar Solskjaer’s team, even that remarkable result was overshadowed by the scale of Liverpool’s defeat.


“All the things you should not do in football we did tonight,” said Liverpool manager Juergen Klopp, who added his team had “lost the plot”.


Sky Sports

edited by kcontents


A stunning first-half hat-trick from Ollie Watkins helped end the champions’ winning start to the season in extraordinary fashion.


Liverpool started badly at Villa Park as a poor pass from goalkeeper Adrian -- deputising for the visitors for Alisson after the Brazilian picked up a shoulder injury -- gifted Watkins the opener in the fourth minute.


While there was good fortune about Watkins’ first goal in a Villa shirt, his second was pure quality as he cut inside before firing into the top corner to make it 2-0 in the 22nd minute.


Mohamed Salah’s excellent finish looked to have got Liverpool back in the game in the 33rd, but John McGinn’s deflected effort two minutes later restored Villa’s two-goal advantage.


Watkins completed his hat-trick inside 39 minutes, with former Everton midfielder Ross Barkley -- on his debut after joining Villa on loan -- making it five, 10 minutes into the second half.




https://www.reuters.com/article/uk-soccer-england-idUKKBN26P0VT


INTERVIEW | HEUNG-MIN SON ON TWO GOALS IN AMAZING MAN UNITED WIN | Man United 1-6 Spur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