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buoy

 



Certain fish skin can be grafted onto burns and diabetic wounds. The material recruits the body's own cells and is converted eventually into living tissue.


어떤 생선 껍질은 화상이나 당뇨병 상처에 이식될 수 있다. 

이 물질은 신체의 세포들을 모집하고 결국 살아있는 조직으로 전환된다.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45kg 체중 감량’ 팝스타 아델, 반쪽된 몸매…다이어트 완전 성공한 근황


    영국 가수 아델이 몰라볼 정도로 살이 빠진 모습을 공개했다.


Weight loss: 3 things that helped Adele lose 22 kilos/Times of India


 

Adele highlights incredible seven stone weight loss in gorgeous makeup-free selfie

The singer is looking better than ever


We earn a commission for products purchased through some links in this article.

Adele delighted fans on Saturday by returning to social media with a gorgeous makeup-free selfie.


Adele highlighted her seven-stone weight loss in a tight brown top as she paid homage to Beyonce, whose Already music video she was watching on her TV.




As well as her slimline figure, the singer radiated beauty as she showed off a new curly hairstyle.


View full text

https://www.goodtoknow.co.uk/wellbeing/adele-weight-loss-makeup-free-selfie-552944


edited by kcontents


아델은 1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의 예술을 통해 우리 모두가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게 해줘서 고마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아델은 비욘세를 손으로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다. 그는 비욘세가 입은 의상과 같은 옷을 착용해 팬심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몰라볼 정도로 달라진 그의 외모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지난 2월 '피플'은 아델이 운동을 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포착, 약 45kg 체중 감량한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매체는 "아델은 엄격한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면서 약 100파운드(45kg)가량 체중을 줄였다고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03/2020080302228.html




Adele Celebrates 32nd Birthday With Amazing New Look



미국 첫 얼굴 전체 이식 여성 12년만에 사망


안면 이식 환자 중 가장 오래 생존

이식과 무관한 감염 합병증이 원인


미국에서 처음으로 안면 대부분을 이식받았던 여성이 12년만에 사망했다.


   지난 2008년 미국 클리블랜드 병원에서 안면 이식 수술을 받았던 57세의 코니 컬프가 수술과는 무관한 감염증과 그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CNN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onnie Culp at the Cleveland Clinic in 2009. She was the longest-living face transplant recipient in the world, a hospital official said.Credit...Amy Sancetta/Associated Press


 

Connie Culp, First Face Transplant Recipient in U.S., Dies at 57

Her near-total face transplant in 2008 was the most complex at the time. She was the fourth patient in the world to undergo such a procedure.




Connie Culp at the Cleveland Clinic in 2009. She was the longest-living face transplant recipient in the world, a hospital official said.


Connie Culp, the first patient in the United States to receive a face transplant, died on Wednesday at the Cleveland Clinic, which had performed her procedure in 2008. She was 57.


The cause was an infection unrelated to her transplant, a spokeswoman for the hospital said.

Ms. Culp was the longest-living face transplant patient in the world, the spokeswoman said.


“She was a great pioneer and her decision to undergo a sometimes-daunting procedure is an enduring gift for all of humanity,” said Dr. Frank Papay, chairman of the Cleveland Clinic’s Dermatology and Plastic Surgery Institute.


View full text

https://www.nytimes.com/2020/08/01/us/Connie-culp-dead-face-transplant.html


edited by kcontents

 

클리블랜드 병원 측은 "컬프는 지금껏 안면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 중에 가장 오래 생존했다"며 "믿을 수 없을 만큼 용감하고 활달해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두 아이의 엄마였던 컬프는 지난 2004년 남편의 총격으로 얼굴의 중간 부분을 대부분 상실하는 중상을 입었다.

코니 컬프(자료사진)[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시각장애와 함께 냄새를 맡거나 말을 할 수도 없었으며, 목에 수술로 장치를 달아 겨우 숨을 쉴 수 있었다.




그러던 중 지난 2008년 사망자로부터 안면을 기증받아 22시간에 걸친 이식 수술을 받게 됐다. 안면 조직과 뼈, 근육, 혈관, 신경 등을 접합하는 대수술이었다.


미국에서 거의 안면 전체를 이식하는 것은 컬프가 처음으로, 성형이 아니라 기본 신체 기능을 복구하는 게 의료진의 목표였다.

컬프는 2010년 얼굴을 기증한 여성의 가족을 만나기도 했다.


당시 컬프는 CNN과 인터뷰에서 "이제 냄새를 맡을 수 있어 행복하다"며 "이제는 스테이크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딱딱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컬프는 자신의 경험을 전달하며 장기 기증의 전도사로 강연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연합뉴스/동아사이언스




Doctors salute the life of Connie Culp, recipient of the first US face transplant at Cleveland Clini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witt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현미 이름에 실리콘 발랐다, 경부고속도로 기념비 또 훼손


    경북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에 새겨진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라는 이름 세 글자가 또 지워졌다가 복구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달 들어서만 두 번째 벌어진 일이다.

 

국민들, 부동산 정책 실패 불만 고조

(에스앤에스편집자주)

추풍령 휴게소 있는 기념비. '김현미' 장관 이름 세 글자가 훼손됐다가 복구된 흔적이 일부 남아있다. 사진은 27일 오후 9시쯤 촬영된 것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도로공사 측은 27일 오전 인터넷에 게시된 사진 등을 통해 추풍령 휴게소 안에 있는 기념비의 장관 이름 세 글자가 훼손된 사실을 파악했다. 공사 측이 휴게소를 찾아가 기념비를 살펴보니 기념비에 흰색 음각 형태로 새겨진 장관 이름 세 글자에 검정 실리콘과 비슷한 물질이 묻어있었다. 누군가 검정 물질을 이름 안에 채운 것으로 보였다. 공사 측은 이 검정 물질을 모두 제거하고 원래 상태로 돌려놨다.


27일 한국도로공사 이름 훼손 사실 확인
검정 실리콘 물질 뜯어내고, 원상복구
지난 13일에도 이름 지운 흔적 발견해
"당장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은 없어"


기념비 이름 훼손은 지난 13일에도 있었다. 당시엔 검정 물질이 아니라 불투명한 물질이 이름에 채워져 있는 식이었다. 공사 관계자는 "현장에 폐쇄회로TV(CCTV)가 없어서 누가 기념비를 훼손했는지는 알 수 없다. 원상 복구한 상태여서 당장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경부고속도로 50주년 기념비. [사진 한국도로공사]

이 기념비는 한국도로공사가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추풍령 휴게소에 세웠다. 기념비는 두 개로 구성돼 있다. 왼쪽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명의로 “본 고속도로는 5000년 우리 역사에 유례 없는 대토목공사이며, 조국 근대화의 초석이 되고 국가발전과 국민생활의 질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하면 된다’는 자신감과 긍정적인 국민정신 고취에 크게 기여했다”는 문장이 새겨져 있다. 오른쪽 기념비엔 발주처였던 건설부 관계자와 시공업체 직원 등 531명의 명단이 적혀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독일 아우토반(고속도로)을 보고 온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구상에서 시작됐다. 이에 일부 보수 인사들은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에 정작 박 전 대통령 이름이 빠져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었다.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측은 “기념비에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언급돼 있지 않은 게 황당하다”고 했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이에 대해 “명패석엔 당시 공사시공을 총지휘한 건설부(현 국토부)를 대신해 김 장관의 이름이 명기된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 휘호가 기존 준공기념탑 정면에 설치돼 있는 데다 후면 별도 표석 및 기념탑 설명대에도 박 전 대통령의 치적을 알리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고 말했다.
김천=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청도 몰랐다? 자고 일어나니 사라진 동네육교


    시민들이 35년간 이용하던 동네 육교가 하루아침에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담당 시청과 협의조차 없이 진행돼 공무원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길이 30m·높이 4.5m·폭 3m의 대형 육교를 몰래 철거한 범인은 재물손괴 혐의로 이달 초 구속됐다.


지난 5월 16일 경기 남양주시 평내동의 한 육교가 철거되는 모습. A건설사는 시와 협의없이 육교를 무단 철거했다. /봉정가든 최훈 대표 제공


주민 “집 앞 육교가 없어졌어요”…시청에 신고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A 건설사 측은 지난 5월 16일 경기 남양주시 평내동의 한 육교를 철거했다. A사는 근처에서 1008세대 아파트 단지를 짓고 있었다. 당시 A사 인부 여러 명이 포크레인, 용접기 등을 가져와 육교를 정성 들여 하나씩 분해했다. 용접 과정에서 불꽃이 현란하게 튀자 지나가는 시민이 신기하듯 구경했다. 작업은 16일 밤부터 17일 새벽까지 진행됐다. 월요일이던 18일 오전에 한 시민이 남양주시청에 “주말 동안 집 근처에 있던 육교가 사라졌다. 어찌 된 일이냐”고 전화로 물었다.''




영문을 몰랐던 시청 공무원들은 현장에 나갔고 육교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1985년부터 8차선 도로 위에 있던 육교는 마치 포토샵으로 지운 듯 통째로 사라졌다. 특히 처음부터 육교가 없던 것처럼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A사의 뒷정리는 매우 깔끔했다. 공무원들은 육교 도둑을 A 사로 짐작했다. 이유는 시청과 A사가 육교 철거를 두고 그동안 협의를 해왔기 때문이다.


지난 5월 16일 경기 남양주시 평내동의 한 육교가 철거되는 모습. A건설사는 시와 협의없이 육교를 무단 철거했다. /봉정가든 최훈 대표 제공


A 건설사 “괜찮을 줄 알았지…”

A사는 단지 정문에 있는 육교를 철거해 달라 요청했는데 시는 철거 조건으로 신호등·횡단보도 설치 등을 내걸었다. 양 기관이 단지 조성 허가 조건에 교통대책구축을 계약서로 명시했다. 하지만 A사는 입주시기가 다가올 때까지 약속한 교통 대책안을 이행하지 않았다. 그러다 단지 입주일인 6월 초가 다가오자 A사는 직접 철거에 나선 것이다. 시가 A사에 물었고 “우리가 했다”고 순순히 인정했다.


남양주시는 곧바로 경찰에 재물손괴 혐의로 고발했다. 조광한 시장은 “주민의 안전한 보행권은 뒷전으로 한 채 불법을 자행한 시행사의 오만방자한 행태를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입장 문을 냈다. A사 간부는 경찰 조사에서 “별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달 초 A사 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사 관계자는 한 언론인터뷰에서 “입주일이 다가와 어쩔 수 없었다. 내가 강행했다”고 밝혔다. 현장소장은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35년동안 경기 남양주시 평내동에 있던 한 육교가 지난 5월 16일 사라졌다. 사진은 육교가 있었을때(위 사진)와 철거된 이후(아래 사진) 도로의 모습. /남양주시


남양주시 “강경대응…고철 환수 조치할 것”

A사가 철거한 육교는 만들 당시 1억8000만원의 세금이 투입됐다. 시는 고철 덩이를 고물상에 팔 경우 부당 이득금이 발생할 것으로 봤다. 시는 고철을 환수 조치할 계획이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고철로 고물상에 팔 경우 몇백만원 정도 밖에 못 받을 것”이라며 “하지만 세금으로 만들어진 시 재산으로 단돈 1원이라도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시민도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육교 앞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최훈(35) 봉정가든 대표는 “당연히 시와 협의해 철거가 진행되는 줄 알았는데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이 매우 황당하다”며 “안전을 위해 설치된 육교가 기업 이익을 위해 진행된 것이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주민 손석(40)씨는 “육교가 사라진 직후 시에서 횡단보도를 만들어 큰 불편은 없었다. 하지만 협의 없이 철거가 이뤄진 것은 매우 잘못된 행동같다”고 말했다.




지난 5월 16일 남양주시 평내동에서 A 건설사가 육교를 시와 협의없이 철거하고 있다. /봉정가든 최훈 대표 제공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5/2020072500464.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a youtub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fghan girl Qamar Gul grabs AK-47, kills Taliban attackers who murdered her parents

By Tracey Shelton, wires


A teenage girl in Afghanistan has been praised for her bravery after killing two Taliban militants who attacked her home and killed her parents.


A girl wearing a head scarf and long dress sits on the floor holding an AK-47 gun.

A photo of Qamar Gul holding an AK-47 rifle went viral on social media, with many praising her bravery.(Twitter)

총을 든 아프가니스탄 소녀


 

부모 살해한 탈레반 2명 사살한 아프간 소녀 영웅으로


    아프가니스탄의 10대 소녀가 부모를 살해한 탈레반 무장대원을 사살해 소셜미디어(SNS)에서 영웅으로 떠오르며 환영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이 소녀는 집에 있던 AK-47 공격용 소총으로 무장대원들을 공격해 2명을 사살하고 여러 명을 부상시켰다고 고르주 현지 관리들이 말했다.




그들은 이 소녀의 아버지가 정부 지지라는 이유로 아내와 함께 탈레반 무장대원들에게 사살당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녀가 총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긴 소녀의 사진은 최근 며칠 사이 입소문을 타고 퍼졌다,


이 사진을 본 SNS 사용자들이 열광했으며, 일부는 위로와 응원의 말을 남기기도했다.

이후 더 많은 무장대원이 소녀의 집을 공격하기 위해 왔지만 마을 주민들과 친정부 민병대의 반격을 받고 불러갔다.


관계자들은 14~16세 사이인 것으로 추정되는 이 소녀와 그의 남동생이 현재 더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edited by kcontents


Key points:

 

A photo of Qamar Gul holding an AK-47 went viral after the firefight

She and her younger brother have been moved to a safer place

Afghans are fearful that peace talks with the Taliban could see the erosion of some hard-won women's rights

Last week a group of 40 insurgents stormed the village of Geriveh, in Ghor province, where Qamar Gul — believed to be aged around 15 — was living with her parents and brother, officials said.



The Taliban came to Ms Gul's house because her father had complained about Taliban demands for tax payments, Abdul-Hamid Nateqi, a member of the Ghor provincial council, told the ABC.


Herald Sun



edited by kcontents


The insurgents beat her parents before shooting them both dead, but Ms Gul grabbed her father's rifle and opened fire, killing two of the attackers and wounding a third, Mr Nateqi said.


Local reports said she and her younger brother continued to fight other Taliban before more of the villagers grabbed weapons and drove the attackers from the village.


A photo of the girl holding an AK-47 rifle went viral on social media, with many praising her bravery.

Interior ministry spokesman Tariq Arian called her a hero in a post on Twitter, adding the Afghan Government praised her courage.


The girl and her younger brother have been moved to a safer area under government protection, Mr Nateqi told the ABC.

He said their parents had been threatened and beaten by the Taliban before.


View full text

https://www.abc.net.au/news/2020-07-22/afghan-girl-kills-two-taliban-after-they-killed-her-parents/12479568



산책길에 야생 곰 만난 멕시코 여성, 목숨 건 셀카 한장


'무모한 행동' 비난…당국 "야생동물 비정상 행동은 인간 탓


     멕시코에서 산책 중에 야생 곰을 맞닥뜨린 여성이 위험천만한 순간에 '과감하게' 셀카까지 찍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최근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영상은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주 치핑케 생태공원에서 찍힌 영상이다.


In the video, the hikers can be seen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eaks up on them from behind. (Picture credit: Twitter/ Rex Chapman)


 

Woman hailed for ‘nerves of steel’ after taking selfie with bear that sneaked up on her

According to a Daily Mail report, the encounter between the hikers and the bear took place at a popular hiking trail at Chipinque Ecological Park in Mexico.


In a heart-stopping incident, a black bear approached a group of hikers in a Mexico park but they escaped unscathed. However, one of the women, while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iffed her, was recorded taking a selfie with the animal. The video is now being widely shared on social media and the woman is being praised for her composure.




According to a Daily Mail report, the incident took place at a popular hiking trail at the Chipinque Ecological Park in Mexico.


In the video, the hikers can be seen standing still as the bear sneaks up on them from behind. However, as the bear gets close to one of the women, she is seen clicking selfies with the animal.


View full text

https://indianexpress.com/article/trending/trending-globally/nerves-of-steel-woman-takes-selfies-as-black-bear-sneak-up-on-her-from-behind-6516735

edited by kcontents


가벼운 옷차림으로 산책하는 여성 세 명이 검은 곰 한 마리를 만나 그 자리에 꼼짝하지 않고 서 있는 모습을 앞뒤 멀찌감치 있던 사람들이 찍어 올린 것이다.


사람 키보다 큰 곰은 두 발로 서서 그중 한 여성을 거의 부둥켜안은 자세로 한참 동안 열심히 냄새를 맡았다. 곰은 여성의 다리를 살짝 깨물기도 하고 앞발로 치기도 하며 관심을 보이다 아무도 해치지 않고 그대로 유유히 갈 길을 갔다.


산책로에서 곰을 만난 일도 놀랍지만, 사람들을 더 놀라게 한 것은 곰이 두 발로 서서 냄새를 맡는 순간 여성이 휴대전화로 자신과 곰의 셀카를 찍은 것이다.


영상이 공개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문제의 셀카도 소셜미디어에 등장했다.




[트위터(@abcnoticiasmx 등) 영상 캡처


곰과의 셀카[트위터(@AsiEsMonterrey 등) 캡처]


급하게 찍어 초점이 맞지 않은 사진은 여성의 얼굴 윗부분과 그 뒤에 있는 곰의 얼굴로 가득 찼다.


보기 드문 곰과의 셀카를 본 사람들은 여성의 '강철 심장'에 감탄하기도 했으나, 무모한 행동이라는 비난도 이어졌다.




현지 매체 인포바에에 따르면 트위터 상에선 "제대로 찍히지도 않은 사진에 목숨을 걸었다" "무모한 셀카다. 운이 좋았다"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영상과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문제의 곰은 당국의 '추적'을 받는 신세가 됐다.


누에보레온주 환경당국 관계자는 CNN 스페인어판에 "위험한 성질의 동물"이라며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곰을 생포해 보호구역이나 동물원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AsiEsMonterrey 등) 영상 캡처]


이날 인근 주택가에서 동일한 곰으로 추정되는 곰이 행인에 접근해 냄새를 맡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국은 곰을 만났을 때 달아나지 않고 그 자리에 가만히 있는 것은 올바른 대응이라면서도 셀카를 찍은 무모한 행위에 대해선 따끔하게 비판했다. 곰이 야생을 벗어나 사람들이 사는 곳에 출몰하지 않게 먹이를 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치핑케 공원 측은 성명을 내고 "곰이 사람에게 이렇게 접근하는 것은 인간이 유발한 비정상적 행동"이라며 "곰을 발견하면 접근하지 말고 멀어져야 한다. 사람과 동물의 목숨을 위험하게 하는 행동엔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Woman takes selfie with bear on hiking trail in Mexico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T scans reveal 'the mummy of the screaming woman' died of a massive heart attack 3,000 years ago and developed a death spam before being embalmed


A site found in Egypt in 1881 was used for royals to avoid grave robbers 

One of the mummies was a woman with her head tilted and her mouth open

Experts used CT scans to determine what caused her death 3,000 years ago

She suffered from a massive heart attack and was found hours later

Since she was found later, her body developed a death spasm

Embalmers did not place her body back, but embalmed it as it was found 


A hidden location in Egypt was first uncovered during the late 1800s that held the remains of royals to save them from grave robbers, and the death of one individual has remained a mystery since –until now


By STACY LIBERATORE FOR DAILYMAIL.COM

PUBLISHED: 18:57 BST, 17 July 2020 | UPDATED: 21:18 BST, 17 July 2020


 

영화 미이라의 로케이션 장소...비밀의 장소에서 여자의 비명소리가...


   이집트의 숨겨진 장소라는 곳은 1800년대 후반에 처음 발견되었는데, 그들은 도굴꾼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왕실의 유해를 보관하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한 개인의 죽음은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비명하는 여자의 미라'라고 불리는 그녀는 공포에 질려 우는 것처럼 머리를 뒤로 젖히고 입을 벌린 채 방부처리 되었다.




연구원들은 이 이집트 공주가 3,000년 전에 대규모 심장마비로 사망했음을 밝히기 위해 CT 스캔의 힘을 이용했다.


유골의 위치는 이 여성이 몇 시간 후에야 발견되었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 유골은 죽음의 시간은 경련을 일으킬 만큼 길었고, 방부제로 시신을 보존했다.


1881년 이집트 룩소르에서 데이르 엘 바하리의 왕실 카셰케가 발견되었다.


이 유적지는 21, 22대 왕조의 사제들이 왕실 잔해를 숨겨 도굴꾼들로부터 보호하려고 사용했다고 아흐라몬라인에서 보도했다.


그리고 안에는 '비명하는 남자의 미라'와 함께 '비명하는 여자의 미라'가 들어 있었다.


이전의 연구들은 CT 스캔을 사용하여 그 남자의 미스터리를 풀었는데, 그것은 람세스 3세의 아들이었던 펜타위어 왕자였다.


왕자는 역사적으로 하렘 음모로 알려진 아버지를 살해하려 한 데 대한 벌로 교수형을 언도받아 자살할 수밖에 없었다.


그의 몸은 비명을 지르는 여자처럼 왕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하얀 린넨과 달리 양가죽으로 싸여 있었다.




전문가들은 그녀의 이름이 메레트 아문이라고 믿지만, 역사적으로 세 명의 이름이 있었기 때문에 그녀가 어떤 공주였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hidden location in Egypt was first uncovered during the late 1800s that held the remains of royals to save them from grave robbers, and the death of one individual has remained a mystery since –until now.


Researchers employed the power of CT scans to reveal the Egyptian princess died of a massive heart attack 3,000 years ago. The results show she suffered from a severe case of atherosclerosis that affected a number of her arteries



Called 'the mummy of the screaming woman,' she was embalmed with her head titled back and mouth open as if crying in terror.


Researchers employed the power of CT scans to reveal the Egyptian princess died of a massive heart attack 3,000 years ago.  


The position of the remains suggests the woman was not discovered until hours after, which was long enough to develop death spasms and embalmers preserved the body as it was found.




In 1881, the Royal Cachette of Deir El-Bahari was discovered in Luxor, Egypt.


This site was used by priests of the 21st and 22nd dynasties to hide the remains of royals in a bid to save them from grave robbers, ahramonline reports


And inside was ‘the mummy of the screaming woman,’ along with ‘the mummy of the screaming man.’

Previous studies used CT scans to unravel the mystery of the man, which was prince Pentawere who was the son of King Ramses III.


Experts believe her name was Meret Amun, but are unsure which princess she was as there were three by that name throughout history. The female mummy received her name due to signs of terror on the face


The prince was forced to commit suicide by way of hanging as a punishment for his attempt to murder his father, which is known in history as the Harem Conspiracy.


His body was wrapped in sheep skin, unlike the usual white linen that is found around royals – like the screaming woman.


Experts believe her name was Meret Amun, but are unsure which princess she was as there were three by that name throughout history.


The female mummy received her name due to signs of terror on the face – her head titled back and mouth frozen as if she was screaming in pain.




To uncover the mystery, Egyptologist Zahi Hawass and Sahar Saleem, professor of radiology at Cairo University used a CT scan to reveal what caused her death some 3,000 years ago.


The results show she suffered from a severe case of atherosclerosis that affected a number of her arteries.


 

Previous studies used CT scans to unravel the mystery of the man, which was prince Pentawere who was the son of King Ramses III. Dubbed 'the mummy of the screaming man,' he was forced to hang himself for being involved in the murder of his father


This disease formed in the arterial wall, leading to a narrowing of the cavity and blockage of the vessel, and can be determined in a CT scan.


Hawass and Saleem concluded the screaming woman died suddenly of a massive heart attack and was not found until hours later, which allowed time for a death spasm – resulting in the form in which she was buried.


The team also found that the brain had not been removed, which was a common practice among royals.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534593/CT-scans-reveal-mummy-screaming-woman-died-massive-heart-attack-3-000-years-ago.html




CT scans reveal mystery behind 'the mummy of the screaming woma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 경부고속도로 50년 기념비에 새겨진 김현미 이름, 누군가 지웠지만 복구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비에 새겨진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이름이 누군가에 의해 지워졌다가 복구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앞서 이 기념비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이 빠지고 김 장관의 이름이 들어가 논란이 일기도 했죠.


추풍령 휴게소에 세워진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입니다.


아무런 관련도 없는데 숟가락 얹은 김현미?

(에스앤에스편집자주)



동영상 갈무리

edited by kcontents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헌신한 건설 역군들을 기리고자 한다"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이름이 새겨져 있는데, 이틀 전 누군가 장관 이름을 검은색 락카로 지웠습니다. 




도로공사 관계자

"일요일날 오후 1시쯤 갔을 때, 아무튼 이상해서 가서 봤더니 이런식으로 돼있다고 하더라고요 (장관 이름이 지워져있다?) 네."


도로공사는 훼손된 기념비를 원상복구했는데 누구의 소행인지는 모른다고 했습니다.


최근 정치권에선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기념비를 두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당시 건설부 장관을 비롯한 관료들과 건설업체 직원 등 530명 이름이 명패석에 새겨졌는데, 도로 건설을 주도한 박정희 전 대통령 이름을 빼고 대신, 현 장관 이름이 들어간 건 문제라는 겁니다.


동영상 갈무리

edited by kcontents


최형두 /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지난 8일)

"많은 의원들 공감한 것이, 이 분 이름 있는 것 맞지 않다 지워야 한다는 이야기 입니다. 대공사 역사에 헌정비로 남는 원칙과도 맞지 않고"


도로공사는 "건설 공사 참여자로 명단을 구성했고, 당시 공사시공을 지휘한 건설부를 잇는 국토부를 대신해 김 장관 이름이 들어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타는 아파트서 떨어진 아이…전 미식축구 선수가 몸던져 구조


엄마는 3살 아들 살려낸 뒤 8살 딸 구하려다 화마에 희생


미국의 불이 난 아파트에서 엄마가 아이를 살리려고 집 밖으로 떨어트리고 이 아이를 고등학교 미식축구 선수 출신의 흑인 남성이 몸을 던져 받아냈다. 아이를 살린 엄마는 안타깝게 숨졌다.

via youtube

A former high school football player dove and caught a child dropped from the balcony of a burning building

 


As a teenager a decade ago at Kalamazoo Central High School in Michigan, Phillip Blanks was a star football player. Last week, his athletic instincts helped save a toddler from an apartment fire that killed the child’s mother.

View full text
https://www.washingtonpost.com/lifestyle/2020/07/09/child-dropped-balcony-fire-football-player-burning-building
edited by kcontents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필립 블랭크스(28)는 지난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3층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비명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화염에 휩싸인 아파트 3층 발코니에서 두 아이의 엄마 레이철 롱(30)이 애타게 도움을 요청하던 순간이었다.

불이 난 건물 바깥에서 발을 동동 구르던 이웃 주민들은 엄마를 향해 아이를 던지면 받겠다고 소리쳤다.

결국 엄마는 불길이 등 뒤에서 치솟자 아들을 꼭 살려달라며 3층 발코니에서 아이를 떨어트렸다.

 


그때 현장에 있던 블랭크스는 전광석화처럼 몸을 던져 아이를 받아냈다.

아이가 아파트 바닥에 부딪히기 직전의 아찔한 순간이었다.
정윤섭 특파원(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