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조8천억원 '잭팟' 터졌다…창사 이래 최대(종합)


러 '아틱 LNG-2' 프로젝트 관련…남은 기간 추가 수주에 관심


    한국 조선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수주가뭄을 이기고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010140]도 3조원에 가까운 대형 수주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와 총 25억 달러(2조8천72억원) 규모의 선박 블록·기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This photo provided by Samsung Heavy Industries Co. shows a shuttle tanker built by the shipbuilder. (Samsung Heavy Industries Co.)


 

Samsung Heavy wins $2.5b order from Europe


Samsung Heavy Industries Co. said Monday it has signed a $2.5 billion deal with a European company to provide ship blocks and other equipment.




The deal, the largest order ever the shipyard has clinched, will be finalized in December 2025, Samsung Heavy Industries said in a regulatory filing.


So far this year, Samsung Heavy has secured orders worth $3.8 billion, achieving 45 percent of its annual order target for the year.


With the deal, Samsung Heavy's order backlogs also rose to $21.1 billion.


Samsung Heavy also said chances are high that it will get additional orders for large-scale liquefied natural gas (LNG) projects in Mozambique and Qatar. (Yonhap)


edited by kcontents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01123000377


View full text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계약은 삼성중공업이 창사 후 체결한 단일 선박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삼성중공업 측은 "중형 자동차 10만대에 해당하는 금액"이라면서 "자동차를 일렬로 늘어놨을 때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를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구체적 계약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의 말과 외신 등을 종합하면 이번 수주는 러시아가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ARCTIC(아틱·북극) LNG-2' 프로젝트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다.


아틱 LNG-2는 러시아 시베리아 기단(Gydan) 반도에 있는 가스전 이름으로, 러시아가 2025년까지 연간 1천980만t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기 위해 개발 중인 초대형 가스전 프로젝트를 일컫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아틱 LNG-2 프로젝트에 투입될 쇄빙 LNG운반선의 기술파트너로 선정돼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 또 같은 해 11월 쇄빙LNG선 5척에 대한 공동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또 삼성중공업이 올해 추가 발주 예정이었던 쇄빙 LNG선 10척의 수주가 유력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계약은 이와 관련될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쇄빙LNG선은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는 가스 운반선으로, 선가가 일반 LNG선보다 1.5배 비싼 3억 달러에 육박한다.


AJU Business Daily

edited by kcontents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으로 총 38억 달러의 누계 실적을 기록하며 올해 수주 목표 달성률을 45%까지 끌어올렸다.


다른 '빅3'인 한국조선해양(57.3%)과 대우조선해양(52%)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근까지 수주 목표 달성률이 10%대에 머물렀던 것을 고려하면 삼성중공업이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것이 업계의 일반적 평가다.




한편 이번 계약이 올해 남은 기간 한국 조선업체들이 기다리는 대형 수주건들의 물꼬를 틀지 관심이 쏠린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내 조선업체들의 수주가 연말에 몰리는 양상이 나타나는 가운데 업체들은 모잠비크와 카타르의 대형 LNG 프로젝트와 해양플랜트 사업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모잠비크의 LNG선 발주가 유력한 가운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8척씩 건조의향서(LOI)를 맺고 발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도 모나코 선사 스콜피오 벌커스 등으로부터 해상풍력설치선(WTIV) 수주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더해 최근 운임 상승 등으로 컨테이너선과 원유 운반선의 발주가 재개되면서 한국업체들의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효자 노릇을 한 LNG선과 컨테이너선 발주가 지연되면서 올해 조선사들의 수주가 줄어든 면이 있다"면서 "발주 재개는 한국 업체들엔 호재"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vivid@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01123042851003




Samsung Heavy Industries' PR film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Euro beats U.S. dollar as most used currency globally - SWIFT

Anna Golubova Anna Golubova  

Thursday November 19, 2020 10:42


Editor's Note: Get caught up in minutes with our speedy summary of today's must-read news stories and expert opinions that moved the precious metals and financial markets. Sign up here!


(Kitco News) The U.S. dollar lost to the euro as the number one currency used for global payments for the first time in nearly eight years, according to the 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nications (SWIFT).



The last time the euro was in the number one spot was February 2013, Bloomberg reported, citing monthly SWIFT data, which incorporates international payment messages for more than 11,000 financial institutions in 200 countries.




According to the data, the euro was in the number one spot, followed by the U.S. dollar, then the British pound, and then the Japanese yen. In the fourth spot was the Canadian dollar, which bumped China's yuan down into the fifth place.


A more detailed look at the numbers reveals that 37.8% of the Swift cash transfers were completed in euros in October, rising 6% from about a year ago and marking the highest level since February 2013. On the other hand, the use of the greenback fell to 37.64% in October, down 4.6 percentage points.


However, despite losing the top spot as the most used currency, the Bank of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 said that the U.S. dollar is still a dominant force in international finance.


Around half of all international loans and global debt securities are denominated in the U.S. dollar, the BIS pointed out in its June report.


TradingView

edited by kcontents


It also added that "around 85% of all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occur against the U.S. dollar. It is the world's primary reserve currency, accounting for 61% of official foreign exchange reserves. Around half of the international trade is invoiced in U.S. dollars, and around 40% of international payments are made in U.S. dollars."


https://www.kitco.com/news/2020-11-19/Euro-beats-U-S-dollar-as-most-used-currency-globally-SWIFT.html




Warnings the US Dollar will Crash


美 달러, 세계 최대 결제통화 자리 유로에 내줘…8년 만에 처음


    미국 달러가 거의 8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 최대 지급 통화 자리를 유로에 내줬다.


19일 국제은행간금융통신협회(SWIFT)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 지급통화 가운데 유로가 비중 37.8%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달러는 비중 37.6%로 2대 통화로 내려왔다. 달러가 1위 지급통화 자리에서 내려온 것은 2013년 2월 이후 처음이다.


나머지는 3위 영국 파운드, 4위 일본 엔, 5위 캐나다 달러, 6위 중국 위안 순이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와 글로벌 무역의 부침, 미국 선거에 따른 정치 불안 등으로 달러의 결제 비중이 낮아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의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3월 정점 대비 11% 넘게 밀렸다.


문제는 달러가 더 떨어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시티그룹은 백신 개발로 글로벌 성장이 예상된다며 내년 달러가 20%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최대 자금조달(funding)통화는 아직도 단연 달러다. 국제결제은행의 7월 보고서에 따르면 모든 외환거래의 85%는 달러 대비해 이뤄졌다. 각국의 외환보유고에서 달러가 차지하는 비중은 61%에 달했다. 또, 국제무역의 절반은 달러로 청구됐다.

(서울=뉴스1)


https://www.donga.com/news/Inter/article/all/20201119/104052540/1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Where is Influencer Marketing Heading in 2021?

BY ALEXANDER FROLOV

November 16, 2020


As 2021 is just around the corner, Alexander Frolov, CEO of HypeAuditor, shares the trends he thinks will arise next year.


Alexander Frolov, CEO and co-founder at HypeAuditor shares his predictions as 2021 is just around the corner.


Influencer Marketing Hub


 

2021년 인플루언서 마켓팅 전망


Alexander Frolov, HypeAuditor의 CEO 겸 공동 설립자는 2021년을 코앞에 두고 그의 예측을 공유한다.


*인플루언서

일반인이 온라인 스트리밍, SNS를 통하여 자신들의 저명성을 쌓고, 이를 이용하여 수익을 얻는 구조가 뜨게 되면서 아예 신종 직업으로도 각광받게 되어 적어도 웹 상에서만큼은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인물이 됐는데 이들을 인플루언서라고 한다.






인플루언서 전 세계적으로 15%의 마케팅 비용 증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리디렉션되는 광고비의 액수는 계속 증가할 것이다.

브랜드와 광고주들은 온라인상에서 그들의 메시지를 그들의 목표 청중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 반면, 신체적인 참여는 어렵고 제한적이다. 광고주들이 실제로 시청자들과 연결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실행 가능한 방법 중 하나는 온라인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통해서이다, 따라서 내년에 크게 성장할 것으로 믿는다.


마이크로 인플루언서가 브랜드에서 점점 더 중요해질 것

마이크로 또는 나노 인플루언서는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빠른 속도로 계속 성장하고 있다. 작지만 타겟팅된 추종자 기반이 있는 이러한 인플루언서는 작지만 강력하며 관여 수준이 더 높은 경향이 있기 때문에 질량 인플루언서보다 영향력이 더 클 수 있다. 많은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들이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고 계정을 직접 관리한다는 점에서 이들의 게시물은 팔로워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는 개인 음색을 전달하고 브랜드도 그들과 더 쉽게 연결될 수 있다.


AI와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의 도움으로 진정한 인플루언서에 집중하는 브랜드

브랜드 안전은 특히 대기업에게 매우 중요하다. (특히 독일에서는) 많은 기업들이 '가짜 불펜서'에 대한 보고와 전문성 및 측정 능력 부족으로 인해 여전히 인플루언서s와의 협력을 망설이고 있다.




짧은 형식 영상 > 영상 배치

틱톡의 성공이 짧은 동영상의 인기에 대한 지표가 충분하지 않다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위챗, 바이트가 그 포맷에 베팅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하다.

인플루언서s는 소셜 비디오를 사용하여 큰 효과를 내는 방법을 찾아냈다. 틱톡에서 해시태그 도전을 시작하든 IGTV에서 메이크업 튜토리얼을 제공하든, 포맷은 크리에이터들에게 팔로워와 함께 활동할 수 있는 보다 역동적이고 개인화된 방법을 제공한다.


브랜드들, TikTok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함정에 현명하게 대처해야

틱톡은 2021년에는 주류 마케팅 플랫폼으로 간주될 것이다. 하지만 브랜드는 그 사용에 주의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먼저 틱톡은 다른 소셜미디어 플랫폼보다 젊은 층을 향해 치우쳐져 있다. 여성 틱톡 시청자의 24.10%가 18~24세, 남성 관객의 15.38%가 25~34세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 다 플랫폼에서 각각 가장 큰 연령층이다.


보유 중인 인플루언서 마케팅 캠페인이 표준이 될 것

"일회성"의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대는 끝났다. 2021년에는 브랜드 충성도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인플루언서s를 계약할 것이다. 다른 캠페인을 위해 인플루언서를 켜거나 끄기보다는, 브랜드가 진정성과 추종자와 장기적으로 신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능력 때문에 인플루언서s와 협력하여 명성을 쌓을 것이다.


2021년에는 가상 인플루언서가 번창하겠지만, 그에 따른 규제도 강화될 것

인플루언서 시장은 거대하고 수익성이 높으며 가상 인플루언서는 빠르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실제로 HypeAuditor 데이터에 따르면 가상 인플루언서의 가입률은 실제 인플루언서보다 거의 3배 높다. 기술은 우리가 진짜처럼 보이고 느껴지는 가상의 인플루언서를 만들 수 있게 하고, 그들에게 개성과 생명을 주고, 그들이 소비자와 공유하게 하고, 그것은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에게 연결감을 느끼게 한다. 브랜드가 실제 인플루언서보다 더 비용 효율적이고 창의적인 차이점에 대한 문제가 결코 없을 것이기 때문에 브랜드가 이러한 제품을 사랑한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1. Influencer marketing spend will grow by 15% globally 

The amount of advertising money that is being redirected from offline to online will continue to grow. 


Brands and advertisers are searching for the most effective ways to share their message to their target audiences online while offline, physical engagement is difficult and limited. One of the few viable ways advertisers can authentically connect with audiences is through online influencer marketing, therefore we believe it will grow significantly next year. 


We estimate that the global Instagram influencer marketing market will grow by 15% in 2021 to $5.86B, up from $5.095B estimated for the end of 2020. The global Instagram influencer marketing market capitalisation in 2019 reached $5.24B. 


This year, the spend on influencer marketing won’t have increased on 2019, however when looking at the figures in context – the small decline isn’t dramatic, especially when comparing its performance to other disciplines this year, as marketing teams have fought to respond accordingly to Covid-19. 


BusyContinent



edited by kcontents


2. Micro-influencers will become increasingly important for brands 

Micro or nano influencers aren’t new, but they’re continuing to grow at a fast pace. With small but targeted follower bases, these influencers are small but mighty and can arguably be more influential than mass influencers, as their engagement levels tend to be higher. Given that a lot of micro-influencers create their own content and manage their accounts directly, their posts convey a personal tone that resonates with followers, and brands can more easily connect with them. 


In 2020, 46.4% of brand mentions featuring the hashtag #ad were published by Instagram accounts that have 1k-20k followers (categorised as a micro-influencer). We predict that more brands will start to collaborate with micro-influencers in 2021, and this share of paid placement featuring #ad will increase to 50%. 


With brands becoming more strategic with their use of influencers, we will see fewer generic influencers and more niche-specific influencers. 


3. Brands will focus on authentic influencers with help from AI and machine learning

Brand safety is very important, especially for big businesses. (Particularly in Germany) many companies still hesitate to cooperate with influencers because of reports about ‘fakefluencers’ and a lack of professionalism and measurability. 


According to HypeAuditor data, on average 16.85% of an influencer’s audience are bots and suspicious accounts, with 18.94% categorised as ‘mass followers’ – accounts that follow over 1500 accounts.




We can see that some brands are taking more care and consideration in the influencers they choose. The brands that receive better results from influencer marketing will be those who take the time to research which influencers are right for their brand and/or campaigns. 


In 2021 there will be a heightened focus on this, not only to protect brands from potentially fraudulent or mismatched influencer partnerships but because technology is allowing more finely detailed research into the landscape. 


AI and machine learning are already being used to glean in-depth insights about influencers, and these data sets will continue to improve over time, providing greater transparency for marketers. 


Single Grain

edited by kcontents


4. Short form videos > image placements 

If the success of TikTok isn’t enough of an indication on the popularity of short video, the fact that Instagram, Facebook, YouTube, WeChat and Byte are betting on the format, should be.


Influencers have found a way to use social video to great effect. Whether starting hashtag challenges on TikTok or offering makeup tutorials on IGTV, the format gives creators a more dynamic and personalised way to engage with followers. 




In many ways, video is a better format for step-by-steps, Q&As, and tips—and this type of content is particularly popular with beauty influencers, career coaches, wellness experts, and other popular influencer categories. Brands will continue to switch on to this trend in 2021, by focusing more time and effort on the creation of short-form video content in lieu of images on social media channels – boosting engagement levels. 


5. Brands will wise up to the pitfalls of TikTok influencer marketing 

Stating the obvious, TikTok will be considered a mainstream marketing platform in 2021. However, brands will need to be careful of its uses. 


Firstly, TikTok is skewed towards a younger audience than other social media platforms, which can mean a non-paying audience. 24.10% of the female TikTok audience is aged 18-24 and 15.38% of the male audience is between 25-34. Both are the largest age segments respectively on the platform.


Secondly, TikTok raises barriers to entry. To work with TikTok directly on sponsored branded hashtag challenges, the prices start from $150,000 a day. 


Thirdly, for many marketers, it is not clear how to evaluate and choose ‘TikTokers’ for campaigns simply because the platform is relatively fresh and there aren’t many precedents set for baseline comparisons. Finally, the content on the platform can be very provocative, therefore not every brand will go for this in terms of brand safety. 




6. Retained influencer marketing campaigns will become the norm 

The days of influencer marketing as a “one-off” strategy are over. In 2021, influencers will increasingly be contracted on an ongoing basis to boost brand loyalty and attention. Rather than switching on/off influencers for different campaigns, brands will work with influencers to build their reputation because of their authenticity and ability to build trusting relationships with their follower’s long term. 


 

Business 2 Community

edited by kcontents


This will help lead to performance-based influencer marketing as the near future for brands. Influencer marketing budgets will see a significant increase, but to match the heightened investment will come equally heightened scrutiny on individual performance and ROI. Once again, this is where the in-depth measurement that technology is now allowing will come to the fore, enabling granular data that has been missing from influencer marketing up until now. 




7. Virtual influencers will flourish in 2021, but so will regulations around them

The influencer market is huge and lucrative, and virtual influencers are quickly gaining traction. In fact, HypeAuditor data shows that the engagement rate of virtual influencers has almost three times more the engagement rate than real influencers. Technology is allowing us to create virtual influencers that look and feel so real, giving them personalities and lives that they in turn share with consumers, which makes people feel a connection to them. Not to mention that brands love them because they are more cost effective than real influencers and there will never be issues around creative differences. 


In 2021, we predict that virtual influencers will continue to dominate the market–with more and more brands utilizing them to promote their products. However, many have questioned if virtual influencers directly comply with FTC regulations and if consumers should take issue with the fact that they don’t actually try the products they promote. Because of this, we predict that their rise of popularity will also call for them to be regulated, so that they don’t deceive the public and mislead their followers.


https://talkinginfluence.com/2020/11/16/where-is-influencer-marketing-heading-in-2021




How Influencers Have Transformed Modern Marketing | Rachel David | TEDxVancouver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주요 현황


   고용노동부는 19일 '2020년 6월 기준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www.wage.go.kr)을 통해 발표했다.


노동부가 공개한 임금 분포 현황을 보면 5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영 및 회계 관련 사무직에 학력은 대졸 이상, 근속 연수는 1년 미만인 노동자의 평균 연봉은 3천347만원이다.


같은 조건에 근속 연수가 10년 이상인 사람의 평균 연봉은 8천651만원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세 란?

국가의 업무 수행 및 행정 서비스 등의 경비를 충당하기 위해 국민 또는 사업주체에 징수 부과하는 세금을 말하며, 과세 주체가 국가이기 때문에 세금을 거둬들이는 과세권이 국가에 있다.

국세는 국내세와 관세, 목적세로 구분되며, 국세의 기본법상 국세는 국내세만 의미합니다.


국내세는 소득세, 법인세, 상속세, 증여세 등의 직접세와 부가가치세, 특별소비세, 주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등의 간접세로 나누어집니다.


지방세 란?

지방자치단체가 지방의 재정수입을 충당하기 위해 관할 구역 내 주민과 사업 소득 주체에 강제적으로 징수하는 조세입니다.


과세권의 주체가 지자체이며, 일반재원의 보통세와 특정 목적에 충당되는 목적세로 구분됩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변경 및 폐지 항목

① 토지초과이득세는 1998년 12월 28일, 자산재평가는 2000년 12월 31일, 전화세는 2001년 9월 1일 폐지되었습니다.

② 2001년 1월부터 지방세분 교육세(국세)가 지방교육세(지방세)로 전환되었습니다.

③ 2005년 1월 1일 종합토지세가 폐지되고, 2007년 7월 19일 부당이득세 또한 폐지되었습니다.

④ 2010년 1월 1일 사업소세·농업소득세가 폐지되고, 지방소비세, 지방소득세가 신설되었습니다.

자료출처 : 한국조세재정연구원 , 기획재정부(2018.06)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비트코인=1900만원..."3년만에 최고치"


    암호화폐의 ‘대장주' 격인 비트코인의 달러당 거래가격이 급등하며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가 1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무형의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형상화한 이미지 컷. /트위터 캡처


 

Bitcoin jumps to three-year high as Covid crisis changes investor outlook

Four-fold rise since March edges towards all-time record as cryptocurrency gains greater acceptance


Bitcoin, the world’s best known cryptocurrency, jumped above $17,000 to a three-year high on Tuesday as a growing number of investors backed it as an alternative to other assets.


The currency climbed more than 4% to $17,492, its highest level since December 2017 and more than four times higher than the price in March when heavy selling sent its value below $4,000.




Analysts said the pandemic had encouraged investors to review the long-term outlook for bitcoin and other cryptocurrencies such as Ethereum, Litecoin and XRP, which have all increased in value in recent months.



View full text

https://www.theguardian.com/technology/2020/nov/17/bitcoin-jumps-to-three-year-high-as-covid-crisis-changes-investor-outlook


edited by kcontents


CNBC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1비트코인에 1만7000달러(약 1880만원)까지 올라 2017년 12월 이후 3년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때 1만7860달러까지 올라 2017년 12월 20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그후 전날보다 6.1% 상승한 1만776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 수치는 연초보다 150% 오른 가격이며 3월 최저치보다 360% 급등한 것이다.


올들어 전세계로 확산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각국이 양적완화 정책을 추진하며 물가상승과 화폐가치 하락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가 안전자산으로 다시 주목을 받아 거래가 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최대 온라인 결제 업체 페이팔이 암호화폐 거래를 전세계에서 지원한다고 밝혀 쇼핑몰 등에서 신용카드처럼 쓰이며 이용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성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8/2020111800507.html




Chart of the week: Bitcoin jumps but searches stall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건스탠리 "달러 팔아 주식 사라…내년 금값↓·S&P500 더 오른다"


2021년 전망보고서 "증시 상승 믿어라"

현금·국채 `매도` 주식·회사채 `매수`의견


달러 4%↓서학개미 환손실 위험 불구

S&P500 8%↑시세 상승 가능성 더 커


백신 개발과 바이든 대규모 부양책에

금 1825달러·국채 수익률 1.45%전망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 재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백신 개발 소식이 속속 나오는 가운데 월가 투자은행(IB)들이 줄줄이 `현금 비중을 줄이고 주식을 사라`고 언급해 글로벌 금융 시장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내년 미국 경제가 `V자 반등`에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조언이다. 지난 주 화이자·바이오N테크에 이어 이번 주에는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94.5%라는 발표를 내자 뉴욕 증시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기대감이 갈수록 힘을 얻는 분위기다.


The target indicates an upside of nearly 14 per cent from the current levels.

Getty Images

(강세장`을 상징하는 미국 뉴욕 황소상)


 

Super bullish Morgan Stanley sees Sensex at 50k by Dec 2021


In the bull case scenario (probability 30 per cent), Morgan Stanley believes that the Sensex can hit 59,000 by December next year.




NEW DELHI: Morgan Stanley has revised its BSE Sensex target upward to 50,000 points by December 2021 in the base case scenario, saying that the coming growth cycle is not fully priced in. The overseas firm had earlier projected the 30-share index target at 37,300 by June 2021.


The target indicates an upside of nearly 14 per cent from the current levels of around 43,890. At the same time, Morgan Stanley believes that the broader market is likely to outperform large caps in 2021.


“Concentration of market cap and profits may have peaked with the return of the growth cycle. We also think portfolio returns are more likely to be driven by bottom-up stock picking rather than top-down macro forces, so keep sector positions narrow. Return correlations across stocks with the equity market have risen to levels from where they tend to mean-revert,” Ridhan Desai and Sheela Rathi of Morgan Stanley said.


In a research note on November 15, they added domestic cyclical would outperform exports. Rate-sensitive and consumer stocks are also likely to outperform, whereas energy should underperform.


“We add another 100 basis points to financials at the expense of healthcare and also added SBI to our focus list while removing Apollo Hospitals. We are overweight in consumer discretionary, industrials, financials and utilities. We are underweight in technology and energy,” they said.




View full text

https://economictimes.indiatimes.com/markets/stocks/news/morgan-stanley-sees-more-legs-to-bull-run-believes-sensex-may-hit-50000-by-dec-2021/articleshow/79260590.cms


edited by kcontents


16일(현지시간) IB 모건스탠리는 `2021년 시장 미리 보기`를 통해 달러화 가치 추가 약세를 점치면서 달러를 팔고 주식을 사들이라는 투자 의견을 냈다. 앤드루 시트 수석 자산 전략가는 이날 보고서에서 "믿음을 가져라"면서 "각 국 지원책과 맞물려 글로벌 경제가 꾸준히 회복해 정상화될 것이며 내년 주식 투자 환경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와 더욱 좋아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증시가 코로나 재확산과 미국 대선을 둘러싼 워싱턴DC 정가 갈등, 추가 부양책 지연 가능성 등 여러 변수로 출렁이고 있지만 변동성이 줄어들 것이라는 판단이다.


모건스탠리는 안전자산보다는 주식으로 대표되는 위험자산에 투자하라는 입장이다. 보고서는 "현금과 정부가 발행한 국채 비중을 낮추고 주식과 회사채 투자 비중을 늘리라"면서 뉴욕증시 대표 지수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이 내년 말까지 기본적으로 3900선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6일 S&P500시세가 3626.91으로 마감한 것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7.53% 추가 상승 여지가 있는 셈이다.


DailyFX



edited by kcontents


반면 모건스탠리는 미국 달러 인덱스를 기준으로 한 내년 달러화 가치가 지금보다 4%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미국 달러는 매도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조 바이든 차기 정부 하에서 대규모 추가 부양책이 나올 것이라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미국 투자자 입장에서는 그만큼 주식 투자 매력이 높아지지만 서학개미(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한국 개인 투자자)입장에서는 원화 환산 수익률이 더 떨어질 수 있다.


금과 더불어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미국 국채 수익률은 오를 전망이다. 모건스탠리가 제시한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1.45%다. 국 재무부에 따르면 16일 해당 국채 수익률은 0.91%이다. 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을 실시하면서 국채 발행 등을 통해 자금 조달에 나서면 국채 가격이 떨어지고 이에 따라 수익률은 오른다.


금 값은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모건스탠리는 기존에 1온스 당 1950달러로 예상했던 내년 금 값 전망치를 1825달러로 낮췄다.


내년 뉴욕증시가 상승할 것인 바 현금과 안전 자산 비중을 줄이고 주식 등 위험 자산에 투자하라는 월가 IB 낙관론은 모건스탠리 뿐이 아니다. 앞서 JP모건과 골드만삭스도 유사한 의견을 냈다. 지난 주 JP모건은 S&P500이 내년 초 4000선에 달하고 내년 말에는 4500이 될 것이라고 내다본 바 있다. 골드만삭스도 내년 말 4300을 제시했다. 다만 월가 IB 주요 3사는 공통적으로 내년 1월에 결론이 나올 연방 상원 선거와 민주당 발 법인세 인상 가능성을 뉴욕증시 주요 리스크로 꼽았다.

[김인오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stock/view/2020/11/1181319/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공지능과 로봇, 하급 기능직보다 관리자 일자리 위협한다"


미 펜실바니아대 와튼스쿨 '린 우' 교수 연구 결과 발표


     인공지능(AI)과 로봇의 도입으로 일자리를 잃는 사람은 노동자가 아니라 오히려 관리자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 시각) 포브스에 따르면 미 펜실바니아대 워튼스쿨 '린 우(Lynn Wu)' 교수는 인공지능과 로봇의 부상으로 하급 기능직 보다는 오히려 관리자급 일자리 감소 현상이 일어날 것이란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Concentrated confident mature man working with android

AI and robots mean less management required. GETTY


 

It’s Managers, Not Workers, Who Are Losing Jobs To AI And Robots, Study Shows



Managers, not lower-level employees, are seeing their ranks diminished with the onset of artificial intelligence and robots, a new study out of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Wharton School finds. That’s because as AI and robotics expands within a business, managers can oversee a wider breadth of operations.




In a recent podcast discussion, Lynn Wu, professor at The Wharton School and AIB Affiliated Faculty, points out that “contrary to the popular notion that robots will replace human labor, we find robot-adopting firms employed more people over time. Any displacement of labor came from firms that did not adopt robots. These non-adopting firms actually lost their competitiveness — and they had to lay off workers.” Details of Wu’s study, based on looking at the performance of firms that purchased AI and robots over a 20-year period in Canada, will be published in the INFORMS journal Management Science.


The most surprising revelation from the study, however, was that AI and robotics adoption resulted in a reduction in management and supervisory ranks. “This is a class of people we did not expect robots to have an effect,” Wu says. “Because managers, by definition, supervise other human beings, so we really cannot replace their functions until the singularity occurs with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View full text

https://www.forbes.com/sites/joemckendrick/2020/11/15/its-managers-not-workers-who-are-losing-jobs-to-ai-and-robots-study-shows/?sh=55f4f8e820d5


edited by kcontents


인공지능과 로봇의 적용 확대로 관리자가 보다 광범위한 부문에서 조직의 운영 및 감독 업무를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인공지능과 로봇이 일부 관리 업무를 떠맡으면서 예전보다 필요로 하는 관리자의 수가 줄어들 것이란 지적이다.


린 우 교수




린 우 교수는 “로봇이 인간 노동을 대체할 것이라는 일반적인 사고와는 반대로 로봇을 채택한 기업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사람들을 고용한다”고 지적했다. 로봇을 도입하지 않는 기업들은 실질적으로 경쟁력을 상실하면서 노동자들을 해고해야만하는 상황에 처한다.


린 우 교수는 지난 20년간 캐나다에서 인공지능과 로봇을 구매한 기업들의 성과를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으며 연구 성과를 전문 저널인 ‘매니지먼트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인공지능과 로봇의 도입은 결과적으로 관리자와 감독직의 감소를 초래한다. 린 우 교수는 “이 직군은 로봇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집단”이라며 "한때 많은 관리자를 필요로 했던 부분에서 큰 규모의 효율성이 생기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동자들이 현장에 제대로 나오는지, 그들의 작업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관리 감독할 인원이 과거처럼 많이 필요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로봇은 노동자들이 수행한 작업을 정확히 기록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인공지능과 로봇은 하급 기능직과 고급 기능직의 고용을 촉진한다. 이들보다는 오히려 중간 기능직의 실직 우려가 높다. 린 우 교수는 ”로봇은 피킹이나 포장 작업을 하는 노동자들을 직접 대체하지는 않으며, 고급 기능 노동자들은 그들의 관리자보다 작업을 수행하는 방법을 더 잘 알기 때문에 스스로를 관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Memphis Entrepreneurship Academy



edited by kcontents


린 우 교수는 결국 '경력의 사다리'가 파괴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급 기능직 노동자가 고급 기능직 노동자로 이동하기 위해선 대학 교육이나 직업 훈련 과정이 필요하지만 여러 이유로 낮은 기능의 노동자들은 이런 종류의 교육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경력의 사다리를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아예 봉쇄되거나 적다는 것.


린 우 교수는 이 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선 노동의 재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간 자본(human capital)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업가 정신과 같은 재교육 과정을 통해 노동력의 레버리지 효과를 높여야 한다는 설명이다. 린 우 교수는 또한 ”기업들이 로봇을 도입하려는 1차적인 동기를 노동 비용 절감이 아니라 제품과 서비스 질을 높이는데서 찾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로봇의 능력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해 노동을 재설계하고, 노동 프로세스에 대한 재레버리지(re-leverage) 효과를 높여야 한다고 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http://www.irobot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77




The future of work: is your job safe? | The Economist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전자, 6만5000원 돌파하면서 사상 최고가 경신


    삼성전자가 16일 상승 출발하며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오전 9시 22분 기준 삼성전자 주가는 전일 대비 2000원(3.16%) 오른 6만5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장중 한 때 5만3000원에 거래되면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389조2298억원에 달한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인 지난 13일 3% 넘게 오른 6만3200원으로 장을 마감하며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 1월 20일(6만2800원)을 넘어선 바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이 9조4000억원으로 실적 부진이 예상되지만 내년 실적 개선 전망은 중장기 투자 매력을 확대시키고 있어 4분기 실적부진을 비중확대 기회로 활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6/2020111600750.html


“삼전·부동산은 파는게 아니다” 외국인 1조3566억 영끌 매수

“지금 팔긴 아까운데, 삼성전자 얼마까지 오를까요?”
“삼전은 부동산처럼 한 번 사면 파는 것이 아닙니다.”

지난 13일 한국 증시의 대장주인 삼성전자 주가가 역대 최고가인 6만3200원에 장을 마치자, 주말 내내 재테크 커뮤니티가 들썩거렸다.

계속 살까 말까 망설이면서 지켜보기만 했는데 주가가 하늘로 날아가 버렸다면서 속상해 하는 투자자부터 지난 주 일찍 매도해서 역대 최고가에 처분하지 못했다며 억울해 하는 투자자까지 개미들의 와글와글 사연들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달 들어 외국인은 마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의미)하듯 삼성전자 주식을 사모았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2~13일 기준 외국인 순매수 종목 1위는 삼성전자였는데, 순매수 금액으로 따지면 1조3566억원에 달했다. 총 10거래일이었으니, 장이 열릴 때마다 하루 평균 1360억원 어치 사모았다는 얘기다. 반면 같은 기간 개인들은 삼성전자 주식을 1조4798억원 어치 팔아치웠다.

증권가에선 삼성전자 주가에 대해 재평가가 이뤄져야 한다는 분석 보고서들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광판에 삼성전자 주가가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6만3200원으로 마감하며 역대 최고가를 달성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연말 전에 팔면 안 됩니다”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삼전 목표가를 8만6000원으로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아날로그 반도체 턴어라운드와 5G 수혜를 기대하며 D램 공급 부족 현상이 심해지면서 영업이익 또한 급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목표가 7만6000원으로 다소 보수적이었지만 2021년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46조1000억원으로 올해(37조원) 대비 크게 증가하면서 주가 랠리가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지배구조 변화로 인해 오너 일가와 일반 주주의 이해 관계가 일치하면서 회사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며 “연말 삼성전자는 사상 첫 순현금 100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를 토대로 내년부터 새롭게 시행될 삼성전자의 주주 환원 계획은 고강도 배당 정책을 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경은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economy/stock-finance/2020/11/15/OO2PUYDM5FEO7GVQBWFQV7FJE4/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달후면 범법자되거나 회사 문 닫을지도"


週52시간 계도기간 연말 종료


600억 매출·200명 직원 고용

전자부품업체 대표 고충 토로


주 52시간땐 임금 26% 급감

"근로자도 반대하는 제도

사회주의 국가보다 더해"


손놓은 정치권 행태에 분통

탄력근로 12개월로 확대 요구


    "우리 회사의 대다수 근로자는 초과근무로 더 많은 수당을 받아 가족을 부양하고 싶어한다. 일을 더 하고 싶다는데 국가가 못하게 막아서는 게 말이 되나. 사회주의국가보다 더한 것이다."


인천과 창원에 전자부품 제조공장을 두고 직원 200명을 고용해 600억원대 연매출을 올리는 중소기업 A사 한 모 대표는 50일 앞으로 다가온 주 52시간 근무제 유예기간 종료를 앞두고 마음이 급하다고 했다. 지난해 7월부터 300명 이상을 고용하는 대규모 사업장이 주 52시간제 적용을 받고 있는 데 이어 1년간의 계도기간이 끝나는 내년 1월부터는 근로자를 50~299명 고용하는 중소·중견기업도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중소기업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이런 불합리한 상황을 만든 정치권이 무책임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한 대표는 분통을 터뜨렸다. 180석에 달하는 압도적인 힘으로 졸속 입법한 `임대차3법`은 전광석화처럼 처리하면서 정작 필요한 입법은 손을 놓고 있다는 불만이다.




12일 만난 한 대표는 "중소기업인들이 끊임없이 주 52시간제 보완책을 만들어 달라고 정치권에 얘기하고 있지만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며 "내년에 (주 52시간제를 못 지켜) 범법자가 돼야 할지, 아니면 사업을 접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토로했다.


한 대표는 "주 68시간 일하면 우리 직원들이 월 340만원 정도 벌지만 내년부터 주 52시간제 적용을 받아 근로시간이 16시간 줄어들면 월급이 250만원으로 약 26% 감소한다"며 "직원들이 아무리 힘들게 일해도 이 정도밖에 벌지 못한다면 다른 일을 찾아 나서겠다고 할 정도"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한 대표는 "한 가정을 책임져야 하는 이들은 수입이 줄면 대리운전 등 투잡을 뛰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녁이 있는 삶` `인간다운 삶`과 같은 구호 자체가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현실을 모르는 탁상공론으로, 주 52시간제가 근로자들을 더 힘들게 몰아넣을 것이라는 게 한 대표 주장이다.


한 대표는 "코로나19로 수출이 10% 감소했지만 주 52시간제를 준수하면 이만큼 줄어든 오더마저도 납기일을 제대로 못 맞출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주문이 중국, 베트남 등 다른 나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한탄했다. 한 대표는 "한쪽에서는 중소기업들이 주문이 없어 망해가는데 다른 한쪽에서는 주문을 받아도 납기일을 못 맞춰 일을 따지 못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내년부터 주 52시간제를 적용받으면 우리 회사 매출이 반 토막 날 것"이라고 전했다.


주 52시간제로 소득이 줄어든 직원들을 위해 임금을 올려주거나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사람을 더 고용하면 되지 않느냐는 주장에 한 대표는 이 역시 현실을 모르는 얘기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이 일시에 직원 임금을 26%나 올려주고도 원가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외국인 노동자들도 코로나19로 입국이 안 되면서 가뜩이나 제조업 인력을 구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현재 중소기업계는 주 52시간제 보완 입법 차원에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3개월에서 12개월로 늘려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여당이 6개월 연장안을 추진한다고는 하지만 입법은 한발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올해 초부터 정치권에 주 52시간제 보완을 요청했지만 묵묵부답"이라며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아 입법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중소기업들도 무한정 주 52시간제 적용 유예를 요청하는 것이 아니다"며 "최소 7~8년 시간을 두고 시행돼야 할 정책을 대통령 공약이라고 보완책도 없이 3년 만에 시행하는 게 답답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지금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마비된 상황에서 수출이 우리나라를 먹여 살리고 있는데 주 52시간제가 도입되면 수출 중소기업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절규했다.

[이덕주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0/11/1164639/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