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Global Brands 2020


View full text

https://learn.interbrand.com/best-global-brands-2020-brand-leadership-for-an-anxious-world-event-registration


 
Idealista



Samsung Electronics Becomes Top Five in Interbrand’s Best Global Brands 2020

Korea on October 20, 2020


Samsung ranked 5th place with brand value of USD 62.3 billion, a twelvefold increase from its initial evaluation in 2000


Business Korea

edited by kcontents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today that it has become number five in the Best Global Brands 2020 list announced by Interbrand, a global brand consulting company, with its largest-ever brand value of USD 62.3 billion.


Despite the challenging business environment brought on global companies by COVID-19 in 2020, Samsung saw a 2% rise in brand value from USD 61.1 billion in 2019 to USD 62.3 billion this year. Samsung ascended to the global top five in three years after reaching number six in the list of Best Global Brands 2017.


The company has been recording consistent growth in terms of brand value since starting in 43rd place in 2000 when Interbrand began publishing the Best Global Brands. Since entering the top ten with a number nine rank in 2012, Samsung has continued its steady climb, reaching 6th place in 2017 and 5th place in 2020. Samsung’s move upwards in Interbrand’s list of 100 most valuable brands in the world was backed by the continuous introduction of innovative products and implementation of broad marketing activities on the global stage.


View full text

https://news.samsung.com/global/samsung-electronics-becomes-top-five-in-interbrands-best-global-brands-2020



Hyundai Motor rises to top five automotive brands in Interbrand’s 2020 Global Brand ranking

Hyundai Motor Company continues to grow its global brand value and stature among automakers, according to Interbrand’s Best Global Brands 2020
October 20, 2020



Hyundai Motor Company continues to grow its global brand value and stature among automakers, according to Interbrand’s Best Global Brands 2020. The survey shows Hyundai Motor’s global brand value up 1 percent year-on-year to $14.3 billion, ranking fifth among global automotive brands and 36th overall despite recessionary market condition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ET Auto

edited by kcontents


Hyundai Motor has listed within Interbrand’s top 40 global companies for six consecutive years. Since entering the ranks of the top 100 companies in terms of brand value in 2005, Hyundai Motor has remained in the top 100 for 15 consecutive years.

“Hyundai Motor Company’s brand value rise can be attributed to its substantial expansion of future mobility business and continuous investments in its brand, such as the announcement of its dedicated electric vehicle brand IONIQ,” said Mike Rocha, Interbrand Brand Valuation Global Director. “We have positively valued the company’s active and proactive approach to the market changes as a sustainable brand, encompassing its expansion of online sales channels, rapid response to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nd actual increase in sales of battery electric and fuel-cell electric vehicles.”


Hyundai Motor’s commitment to mobility electrification was most recently demonstrated with the launch of its dedicated EV brand IONIQ. Under IONIQ, the company will leverage its industry-leading manufacturing know-how in EVs to introduce three new dedicated models over the next four years with more innovative models to follow. The creation of IONIQ lineup brand is in response to fast-growing market demand and accelerates Hyundai’s plan to lead the global EV market.

View full text
https://www.automotiveworld.com/news-releases/hyundai-motor-rises-to-top-five-automotive-brands-in-interbrands-2020-global-brand-ranking/
kcontents


2020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


    삼성전자[005930]와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가 일제히 상승하며 올해 각각 글로벌 브랜드 5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5위라는 기록을 처음으로 세웠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인 '인터브랜드'(Interbrand)는 '2020년 최고 글로벌 브랜드(Best Global Brands)를 20일 발표했다.




1위 애플, 2위 아마존, 3위 마이크로소프트, 4위 구글에 이어 삼성전자가 5위(623억달러)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5위권에 들며 애플, 아마존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zeroground@yna.co.k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pple unveils new iPhone 12 with super fast 5G connectivity, 12 megapixel main camera, flat edges and tough glass ceramic screen - as well as its all-new iPhone Mini for $699



Apple unveiled its new iPhone 12 during a live event hosted from Apple Park

The smartphone supports 5G cellular connectivity and has a new OLED screen

The display is designed with a ceramic shield that improves toughness

Apple also announced a new iPhone mini that has all the technology of the iPhone 12, but has a 5.4-inch screen and is available for $699

The iPhone 12 is designed with a new 12 megapixel camera system a seven-element lens that improves low-light performance by 27 percent

The exterior design looks similar to the 2010 iPhone 4, with rounder edges

The iPhone 12 costs $799, with pre-orders opening October 16 




By STACY LIBERATORE FOR DAILYMAIL.COM

PUBLISHED: 16:25 BST, 13 October 2020 | UPDATED: 17:08 BST, 14 October 2020


 

5G  애플 아이폰 12 공개


   애플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이 시청한 생방송 행사에서 새로운 아이폰 12를 공식 공개했다.


이 스마트폰은 아이패드 프로와 비슷하게 생긴 둥근 모서리로 디자인되었으며 스마트폰으로 가장 크게 업그레이드 된 5G 셀룰러 연결성을 자랑한다.


애플에 따르면 이를 통해 초당 4기가바이트가 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시스템인 베리존스 5G 초고화질 밴드에 접속할 수 있다.


아이폰12에는 세라믹 실드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 회사는 '어떤 스마트폰 유리보다 더 강하다'고 말한다.

새로 추가된 것은 '열과 전기에 사실상 불침투성'으로, 떨어뜨리면 내성이 더욱 강해진다.


애플은 아이폰12와 함께 아이폰12 프로, 아이폰프로맥스, 신제품 미니 등 3종의 스마트폰과 699달러의 가격표를 내놓았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pple has officially unveiled the new iPhone 12 during a live event that was watched by millions from around the world.




The smartphone is designed with rounded edges that look similar to the iPad Pro and boasts 5G cellular connectivity - the biggest upgrade to the smartphone.


Apple has officially unveiled the new iPhone 12 event during a live event that was watched by millions from around the world. The smartphone is designed with rounded edges that look similar to the iPad Pro and boasts 5G cellular connectivity - the biggest upgrade to the smartphone


The tech giant showed off the new iPhone 12 family, which includes the flagship device, the iPhone Pro and Pro Max. Pictured is the new iPhone 12 shown in five different colors, including green and blue




This allows the device to access Verizons 5G ultrawide band, which is the fastest system in the world with over 4 gigabytes per second, according to Apple.


The iPhone 12 also includes a ceramic shield that the firm says is 'tougher than any smartphone glass.'


The new addition is 'virtually impervious to heat and electricity' and makes it more resistant if dropped. 


Along with the iPhone 12, Apple announced three other smartphones including the iPhone 12 Pro, iPhone Pro Max and its all-new iPhone mini with a price tag of $699. 


The tech giant also unleashed its fastest camera into the new lineup.


The dual-lens camera system boasts a 12-megapixel ultra-wide and wide lenses, along with a seven-element lens that improves low-light performance by 27 percent.


Apple is opening pre-orders for the iPhone 12 on October 16, which comes with a price tag of $799 - but devices will not include wall chargers or Lightning EarPods.


Scroll down for video 


iPhone 12 and iPhone 12 mini will be available in five aluminum finishes, including blue, green, black, white, and (PRODUCT)RED.


Pre-orders for iPhone 12 begin October 16 and will be available October 23. 


 

iPhone 12 mini will be available for pre-order starting November 6, and in stores by November 13.


Along with the iPhone 12, Apple announced three other smartphones including the iPhone 12 Pro, iPhone Pro Max and its all-new iPhone mini with a price tag of $699




The iPhone 12 also includes a ceramic shield (pictured is an enhance view of the screen) that the firm says is 'tougher than any smartphone glass.' The new addition is 'virtually impervious to heat and electricity' and makes it more resistant if dropped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835117/Renders-Apples-iPhone-12-surface-tech-giant-officially-reveals-smartphone-lineup.html


Apple iPhone 12 event in under 12 minut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검찰, 구글 크롬 강제매각 검토


대선 앞두고 소셜미디어 회사들 압박


  구글의 반독점 행위를 조사하고 있는 미국 연방검찰이 구글로부터 크롬 사업부와 디지털 광고사업부를 분리하여 매각하도록 강제명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의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11일 보도했다. 현재 미국 연방검찰은 구글을 조사하고 있으며, 연방거래위원회는 페이스북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보고 있다. 최근 미국 하원의회에서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4개 회사에 대한 반독점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지만, 실제 입법까지는 난맥이 많은 상황이다. 그러나 언제든 구글 페이스북을 분할시킬 수 있는 연방정부의 칼끝은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성향의 소셜미디어 회사들을 극한까지 압박하고 있다.


BlogBeginner

edited by kcontents


폴리티코의 보도에 따르면 연방검찰은 1623억 달러에 달하는 거대한 디지털 광고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의 막강한 힘을 견제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대해 IT 전문가를 비롯해 경쟁자 미디어 산업 종사자들에게 물었다. 구체적으로 검찰은 이 자리에서 구글로 하여금 어떤 사업부문을 강제매각하게 하는 것이 구글의 강력한 힘을 견제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 결과 디지털광고 사업부문과 크롬 브라우저 사업부문이 논의됐다는 것이 보도내용이다. 다만 정보를 제공한 익명의 정보원은 검찰의 입장이 아직 최종적인 것은 아니라고 주의를 요청했다. 미국 연방검찰이 언제든 구글로부터 크롬과 디지털광고 사업을 쪼갤 수 있다는 사실은 구글에게는 큰 위협이 아닐 수 없다. 최근 발간된 미국 하원의회의 반독점위원회 보고서에서도 구글 크롬 브라우저와 검색-디지털광고 사업의 결합이 구글로 하여금 독점적 지위를 누리게 하고 있다는 발표들이 있었다.



문제는 그뿐만이 아니다. 연방검찰과 별개로 미국 법무부가 구글에 대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이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이용해 자신의 검색엔진의 지위를 강화해 왔다는 혐의다. 폴리티코는 이 소송이 금주 중 바로 진행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구글은 최근 지메일을 비롯해 캘린더, 구글드라이브, 구글독스, 구글행아웃 등을 위한 새로운 아이콘을 공개했다. <사진=구글>


미국 연방검찰의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하원의회에서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네 회사의 반독점 행위 조사보고서와 궤를 같이 한다. 그러나 하원보고서는 언제 입법으로 이어질지 요원한 상황이다. 특히 공화당이 네 회사를 쪼갤 수 있는 권한을 새롭게 입법하는 방안은 반대하고 있다. 이미 기존의 법 체계로도 충분히 회사들을 분할명령할 수 있는데 입법을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트럼프 (공화당) 정부에서 법무부는 구글로부터 크롬과 디지털광고 사업부를 분리시킬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고, 공정위 역시 페이스북에게서 인스타그램 인수를 무효로 돌릴 수 있는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하원의회의 입법보다는 연방검찰과 공정거래위원회의 법적 조치를 더욱 주의깊게 관찰해 왔다.


다만 이런 행정조치가 실제로 이뤄질 경우 지리멸렬한 법적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1992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조사에 착수해 1998년 회사에 분할명령을 내렸다. 이후 소송이 시작됐고, 2004년 6월에야 최종적으로 법적분쟁이 종료됐다. 만일 이번에 연방정부가 구글에 대한 분할명령을 실제로 내린다면 22년만에 처음 있는 대규모 반독점 소송이 될 전망이다.


[실리콘밸리 = 신현규 특파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0/10/1038587



US Antitrust Regulators May Goal Google's Chrome Browser For Breakup

OCTOBER 18, 2020


Slashdot reader alternative_right shares a report from Politico:


Justice Division and state prosecutors investigating Google for alleged antitrust violations are contemplating whether or not to pressure the corporate to promote its dominant Chrome browser and components of its profitable promoting enterprise, three folks with data of the discussions stated…


Beebom

edited by kcontents


The conversations — amid preparations for an antitrust authorized battle that the Division of Justice is predicted to start within the coming weeks — might pave the best way for the primary court-ordered break-up of a U.S. firm in a long time. The compelled gross sales would additionally characterize main setbacks for Google, which makes use of its management of the world’s hottest internet browser to help the search engine that’s the key to its fortunes.



Discussions about the right way to resolve Google’s management over the $162.three billion world marketplace for digital promoting stay ongoing, and no closing selections have been made, the folks cautioned, talking anonymously to debate confidential discussions. However prosecutors have requested promoting expertise consultants, business rivals and media publishers for potential steps to weaken Google’s grip… A serious antitrust report that the Home Judiciary Committee launched this week discovered that Chrome’s market share permits Google to “successfully set requirements for the business,” a difficulty of explicit relevance as Chrome phases out cookies. “Google’s ad-based enterprise mannequin can immediate questions on whether or not the requirements Google chooses to introduce are finally designed primarily to serve Google’s pursuits,” the Home report stated. “Market members are involved that whereas Google phases out third-party cookies wanted by different digital promoting corporations, Google can nonetheless depend on information collected all through its ecosystem.”


Friday Politico reported the antitrust go well with towards Google is prone to be filed “early subsequent week, however with out the sign-on of any Democratic attorneys normal, 4 folks acquainted with the case stated Friday — upending the Trump administration’s hopes to enlist bipartisan help for its combat towards the web large…”


https://www.editorials360.com/2020/10/18/us-antitrust-regulators-may-goal-googles-chrome-browser-for-breakup/




Google Chrome's Antitrust Case (Finger Wagging Intensifi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OECD 디지털정부 평가 결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처음으로 실시한 디지털정부 평가에서 우리나라가 종합 1위에 올랐다.


1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OECD가 발표한 '2019 디지털 정부 지수'(Digital Government Index:2019) 평가에서 종합점수 0.742(1점 만점)로 평가 대상 33개국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한국 디지털 정부

우리나라는 국가적 초고속 정보통신망 투자와 적극적인 공공정보화사업 추진에 힘입어 세계 최고수준의 전자정부를 구축‧운영.

이명박 정부 때 완성됐다.

 * UN전자정부평가에서 2010‧12‧14년 1위, 16‧18년 3위, UN공공행정상 13회 수상 위키백과




OECD Digital Government Index: 2019 results


This paper presents the overall rankings, results and key policy messages of the 2019 OECD Digital

Government Index (DGI) and provides a detailed analysis of the results for each of the dimensions of the

OECD Digital Government Policy Framework. The DGI measures the maturity level of digital government

strategies in OECD member and partner countries based on evidence gathered through the Survey on

Digital Government 1.0. Findings show the promising yet modest progress towards robust digital

governments, and encourage governments to step up efforts to use digital technologies and data

strategically for user-driven public services. The paper highlights how the DGI can support the design,

implementation and monitoring of digital government policies and practices, which, in turn, help public

sector organisations better respond to citizens’ needs






via oecd-ilibrary.org


source

https://www.oecd-ilibrary.org/docserver/4de9f5bb-en.pdf?expires=1602900048&id=id&accname=guest&checksum=DBDB876BF994F60BDF76535C2DD44646


 

韓国、OECD初のデジタル政府評価で総合1位…日本5位


「2019デジタル政府指数」(Digital Government Index:2019)評価


経済協力開発機構(OECD)が初めて実施したデジタル政府評価で韓国が総合1位にのぼった。16日、韓国行政安全部によると、14日(現地時間)OECDがまとめた「2019デジタル政府指数」(Digital Government Index:2019)評価で総合点数0.742(1点満点)を獲得して評価対象33カ国の中で最も高い点数を得た。




「OECDデジタル政府指数」は加盟国のデジタル転換水準とデジタル政府成熟度を測るための指標で今年初めて発表された。今回の評価は▼デジタル優先(Digital by design)▼プラットホームとしての政府(Government as a platform) ▼開放性(Open by default)▼データ主導の公共部門(Data-driven public sector)▼ユーザーの主導性(User-driven)▼先制性(Proactiveness)--など6項目に分けて行われた。


View full text

https://japanese.joins.com/JArticle/271259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日 4차산업혁명 비밀 병기…산업 로봇 세계 1위 '화낙' [히든業스토리]


산업 로봇 점유율 21%

세계 1위 로봇 기업 日 화낙

"다능은 군자의 수치" 일념 아래

문어발 확장 대신 R&D 집중


    스마트폰의 매끄러운 알루미늄 프레임, 자동차의 세밀한 외관은 모두 발달한 기계공학의 산물이다. 둥그스름한 금속 모서리를 만들려면 알루미늄을 매우 정밀하게 깎고, 다듬고, 구멍을 뚫어야 하는데, 이같은 미세 공정은 인간의 손으로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 산업체 거의 모두 화낙 벤치마킹

(에스앤에스편집자주)


가동 중인 화낙 산업용 로봇. / 사진=화낙 아메리카 유튜브 캡처


 

'화낙'  ファナック, FANUC Corp.

파낙 주식회사는 일본 굴지의 산업용 로봇 및 공작기계 제조 업체이다. 회사명 FANUC은 "Fuji Automatic NUmerical Control"의 약자이다. 후지 산 기슭인 야마나시현 미나미쓰루군 오시노촌의 광대한 부지에 본사, 연구소, 공장 등이 있다. (위키백과)

공장 자동화 설비 전문 업체로, 공작 기계용 CNC 장비에서는 일본 국내 시장 점유율 70%, 세계 시장 점유율20%를 차지하고 있다.




https://www.fanuc.co.jp/eindex.html


edited by kcontents


오늘날 알루미늄 가공 과정은 '공작기계'라는 로봇의 손을 거치며, 전 세계 공장에 배치된 공작기계 중 무려 80%는 일본 로봇 기업 화낙(FUNAC)이 제공하고 있다. 화낙을 두고 '일본 4차 산업혁명의 비밀 무기'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화낙의 로봇 없이는 첨단 제조 공장을 설립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산업용 로봇 세계 1위 '화낙'

화낙은 전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의 21%를 차지해 세계 1위의 로봇 기업이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 알루미늄 프레임을 깎는 '절삭기계' 점유율은 80%, 명령어를 입력해 다양한 물건을 만들어내는 수치제어공작기계는 60%에 달해 사실상 독점에 가까운 위치를 점하고 있다.


글로벌 IT 기업들도 화낙의 로봇 기술에 의지하고 있다. 애플과 폭스콘은 아이폰 생산 공장에 화낙의 절삭 로봇을 10만대나 도입했고, 삼성전자도 2만대 가까이 구매했다.


이렇다 보니 화낙이 로봇 산업으로 벌어들이는 수익도 거대하다. 지난 2018년 회계연도 기준 화낙의 매출은 7266억엔(약 7조9324억원), 순이익은 1824억엔(1조9912억원)에 달했다. 평균 영업이익률이 5~8%에 불과한 제조 기업이 매출 대비 25%가 넘는 이익을 낸 것이다. 시장에서 경쟁자가 거의 없는 주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보니, 가격을 낮추는 등 출혈 경쟁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일본 후지산 기슭에 위치한 화낙 공장. 화낙은 기술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핵심 공장을 전부 일본에 두고 있다. / 사진=화낙 홈페이지




연구개발 철저…기술 유출 방지 위해 산기슭에 공장 지어

로봇 시장을 선도하는 화낙의 경쟁력은 바로 독보적인 기술력에서 나온다. 화낙을 창업한 이나바 세이우에몬 명예회장 또한 박사 학위를 가진 연구자 출신이다.


특히 이나바 회장은 화낙의 연구개발(R&D)을 고집스럽게 강조해 왔다. 화낙은 지난해에만 560억엔(약 6110억원)이 넘는 금액을 R&D에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7800명 이상에 달하는 전체 직원 중 3분의 1이 연구직이다. 일본뿐 아니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도 '화낙 버클리 연구소'를 세우며 연구 네트워크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화낙 직원들은 기술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와 이메일조차 주고받을 수 없고, 부서끼리 소통을 할 때도 팩스만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봇 제조 노하우가 해외로 유출될 것을 우려해 비용 절감도 포기하고 모든 공장을 일본 후지산 기슭에 두고 있을 만큼 철저하다.


다만 기술자에 대한 대우만큼은 파격적이다. 화낙의 평균 연봉은 일본 대기업 평균 연봉인 700만엔(약 7640만원)의 두배에 가까운 1300만엔(약 1억4200만원)에 달한다. 또 직원들에게 최고의 복지 혜택, 사실상의 종신고용을 보장하고 있다.


"다능은 군자 수치"…화낙 성장 이끈 이나바 명예회장 경영 철학

이나바 명예회장의 '한 우물 전략'도 화낙을 세계적 로봇 기업으로 키운 비결이다.


이나바 명예회장은 일본의 전자기기 제조업체 '후지쯔'에 입사했던 시절부터 산업용 로봇 연구에만 매진해 왔다. 그의 지휘 아래 후지쯔는 지난 1956년 일본 최초 컴퓨터수치제어 공작기계를 만들었다. 이나바 명예회장은 성과를 인정 받아 당시 후지쯔 사내 벤처 기업이었던 화낙을 이끌게 됐다.


화낙 기계 앞에 선 이나바 세이우에몬 명예회장. / 사진=트위터 캡처


화낙은 컴퓨터 제어기술과 로봇 산업에 전념하기 위해 1972년 모회사 후지쯔로부터 독립했다. 이후 48년여에 걸쳐 로봇 개발에만 전념, 산업 로봇 세계 1위에 올라섰다.


기업 경영 과정에서 이나바 명예회장은 다른 사업체를 인수하거나, 새로운 시장에 진입하는 등 '한눈 팔기'를 시도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오로지 공작기계 연구와 개발에만 주력하며 회사를 키워왔다.


지금도 화낙 본사의 회의실에는 "다능(多能)은 군자의 수치"라는 문구가 걸려 있다. 일반적인 재벌 기업처럼 여러 사업에 진출하는 대신 오직 로봇에만 집중해 최고의 기술력을 성취한 화낙의 좌우명이자, 평생 '로봇 일변도'를 걸어 온 이나바 명예회장의 인생을 함축한 말이기도 하다.


한편 이나바 명예회장은 지난 2013년, 아들 이나바 요시하루 회장에게 최고경영자직을 물려주고 41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떠났다. 그는 지난 2일(현지시간) 노환으로 눈을 감았다. 향년 94세.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케이콘텐츠




Dual Cell Robotic Palletizing, Courtesy of Serpa Packaging Solution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스트코 김해점 건축허가 최종 승인

소상공인 상생 협약 절차 착수

202.9.28
    경남 김해시 주촌선천지구에 건립을 추진 중인 ‘코스트코 김해점’(조감도)이 주변 소상인들의 반발 속에 건축허가 최종 승인이 났다. 코스트코 김해점은 실시설계 등 남은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착공해 내년 하반기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김해시는 코스트코 건축허가 신청과 관련 보완사항 이행여부 등을 확인, 건축허가 조건에 하자가 없어 최종 승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코스트코 김해점은 주촌선천지구 도시개발지구 내 3만 1000㎡ 부지에 건축면적 1만 5000㎡ 지상 4층 규모로 들어선다. 1층은 판매장, 2층은 직원 사무실 창고, 3~4층은 주차장이다.

코스트코 측은 실시설계 등을 거쳐 조만간 김해시에 착공계를 제출하고 올 연말 착공한다는 방침이다. 또 다른 행정절차인 대규모 등록 영업점포 허가는 소상공인들과의 상생협약 과정 등을 거쳐 건축 준공 전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미국계 대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가 지난 2018년 주촌선천지구에 김해점을 내기로 하자 주변 소상공인들은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경기침체로 실의에 빠져 있는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말살하게 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해시 관계자는 “점포 영업을 앞두고 주변 소상공인들과의 상생협약 등 협의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태백 기자 jeong12@busan.com  부산일보

국내 마트 때릴때 코스트코 매출 1조 뛰었다

[외국기업 놀이터 된 한국] 규제가 낳은 역차별

     지난 11일 평일 낮 시간인데도 경기도에 있는 코스트코 하남점 주차장은 만차였다. 코로나 팬데믹(대유행병)이 무색할 정도로 매장은 붐볐다. 이곳은 본래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법)’에 따른다면 생길 수 없는 매장이었다. 상생법은 대형 마트가 신규 점포를 낼 때 주변 소상공인과 협의하도록 규정한다. 매장이 생기기 전 하남 덕풍전통시장 등 소상공인 1000여 명이 반대했고, 정부는 네 차례 중재 끝에 출점 연기를 요구했다. 그러나 코스트코는 당시 과태료 4000만원을 낸 뒤 작년 4월 매장을 열었다. 코스트코는 3년 전 송도에 점포를 낼 때도 과태료를 내고 출점했다. ‘대형마트의 과도한 출점 규제’ 조항이 생긴 2014년 2조8619억원이던 코스트코의 한국 매출은 작년 4조1709억원으로 늘었다.

양재동 길 하나를 사이로 마주보고 있는 이마트와 코스트코./ 정복남 영상미디어 기자



반면 롯데쇼핑은 7년 전 1972억원에 쇼핑몰용으로 매입한 서울 상암동 부지 약 2만㎡(6245평)을 방치해놓고 있다. 인근 전통시장 17곳 중 16곳과 상생 합의를 했지만, 망원시장만 끝내 반대했다. 서울시는 이를 이유로 토지 용도 변경 승인을 내주지 않았다. 롯데는 코스트코식 강행은 검토도 해본 적이 없다. 국내 대기업이 고의로 법을 어겼다가는 후폭풍을 견딜 수 없기 때문이다.

국내 기업엔 족쇄지만 외국 기업에는 별 효과가 없는 정부 규제가 역차별을 낳고 있다. 골목 상권 보호, 중소기업 육성과 같은 명목으로 만들어진 규제가 국내 기업에만 적용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정부가 무리한 규제를 쏟아내는 사이, 외국 기업은 한국 법과 제도를 비웃으며 돈을 벌고 있다. 많은 외국 기업이 매출 같은 기본적인 기업 정보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 대기업의 고위 관계자는 “우리는 실수로라도 정부 규제를 어길까 봐 미리 검토하지만 외국 기업은 추진한 뒤 문제가 생기면 로펌에 의뢰한다”며 “규제가 외국 기업엔 참고 사항”이라고 말했다. 공정한 경제를 만들자는 규제가 국내와 외국 기업 간 역차별을 만드는 역설(逆說)이 생긴 것이다.

코스트코 양재점 모습


edited by kcontents

조준모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반기업 정서에 기대면서 대기업만 규제하면 중소기업이 커진다는 근시안적 시각 때문에 외국계가 반사 이익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우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생법 '비밀유지계약 의무화'의 오해와 진실

손승우 중앙대 산업보안학과 교수


    지난 7월9일 입법예고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법)' 개정안에 재계가 반발하고 있다. 특히 중소기업이 거래 중인 대기업에 기술 자료를 제공할 경우 '비밀유지계약(NDA·Non-disclosure agreement) 체결'을 의무화하도록 한 것에 대해 기업 거래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해외 선진 기업이 기술 거래를 할 때는 NDA를 관행적으로 체결하지만 국내에는 이런 문화가 정착되지 못했다. 흥미로운 것은 대기업이 해외 기업과 거래할 때는 NDA를 반드시 체결하는 반면 국내 중소기업과 거래할 때는 사뭇 다른 모습을 띤다는 점이다. 중소기업의 NDA 요구를 거절한 사례가 적지 않고 또 이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본거래 자체를 거부한 사례도 있다.


기술탈취는 의외로 거래 관계가 아직 형성되지 않은 사업 제안·입찰·공모 등 거래 교섭이나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특허청에 신고된 부정경쟁행위 218건 가운데 아이디어 탈취는 56건(26%)이었다. 그중 30%가 대기업에 의해 발생했으며 다른 부정경쟁행위와 비교해 대기업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디어 탈취가 발생하는 것은 최초로 아이디어를 창출하기까지 상당한 투자와 시간이 소요되는 반면 교섭 과정에서 상대 측 기술 숙련자가 해당 아이디어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 해당 아이디어를 쉽게 이해하고, 자신들이 실현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이르며 나아가 상대 측의 아이디어를 별스럽게 생각하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기술탈취는 사업 제안을 한 중소기업의 거래 기회를 박탈할 뿐 아니라 기술을 빼앗아 장래 사업 기회에까지 타격을 입게 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비밀유지계약의 체결 의무(개정안 제21조의2)'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가지는 것은 법조문의 표현이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라고 본다. 즉 동 조 제1항에서 "수탁기업이 위탁기업에 기술 자료를 제공하는 경우 수탁기업과 위탁기업은 … 비밀유지계약을 체결하여야 한다"고 규정함으로써 기술 자료가 제공되는 '모든' 경우에 NDA 체결 의무가 생기는 것으로 해석돼 현행 상생법상 '서면 발급' 의무와 중복 규제가 될 우려를 일으킨다.


현행 상생법은 수탁기업에 대한 기술 자료 요구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예외적으로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 적법한 형식의 서면이 교부된 경우(서면 발급)에만 적법한 기술 자료 요구가 성립하도록 규정하고 있다(제25조 제1항 제12호). 기술 자료 탈취는 수·위탁 관계 형성 전후로 발생하지만 현행법은 수·위탁 관계 형성 이후만을 규율하고 있다.


따라서 '비밀유지계약 체결 의무'를 수·위탁 거래를 위한 사업 제안, 입찰과 같은 '본계약 체계 전 단계'에서 발생하는 기술 자료 제공 시에 한정해 부과하도록 개정안을 명확히 한다면 기존 서면 발급과의 중복을 피하고, 소기의 입법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기술탈취 근절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 초부터 추진하고 있는 '공정경제'의 주요 국정과제다. 한국 경제는 세계 10위권으로 위상이 격상했지만 여전히 뿌리 깊은 불공정으로 시장질서가 올바르게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 디지털 전환을 맞아 이제는 우리도 중소기업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존중하고 대기업은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건전한 경제로 전환돼야만 한다.

아시아경제



전경련 "대·중소기업 모두 위협하는 상생법 예고안, 신중검토해야"

 

    경제계가 기술자료 입증책임 부담 전환, 제재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상생협력법 입법예고안에 대해 정부에 우려를 표명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정부가 지난달 9일 입법예고한 상생협력법 개정안에 대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edited by kcontents
 

입법예고안은 ▲기술자료 입증책임 전환 ▲기술자료 비밀유지협약 체결 의무화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손해배상소송 자료제출명령권 신설 ▲손해액 산정·추정 근거 마련 등 기술유용 행위에 대한 제재와 처벌중심 제도 도입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전경련은 기술자료 입증 책임의 전환과 분쟁조정 요청으로 중기부 직접제재가 가능해지면 수·위탁기업간 갈등이 확산되고 기업 간 협력이 저해돼 기업의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에 상생법에 도입된 '구체적 행위태양 제시의무'는 과거 특허법에 도입될 때 정부 자료에 명기된 대로 입증책임 전환을 위한 제도다. 민사법상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법위반 행위의 입증책임은 손해배상을 청구한 원고에게 있는 것이 원칙인데, 정보의 비대칭 등으로 상대방 고의·과실 입증이 사실상 극히 어려운 분야에 한해 예외적으로 피고에게 죄 없음을 증명할 것을 요구한다.


전경련은 상생법에서 보호하는 기술자료는 특허권처럼 명확하지도 않은데다 비밀로 관리돼 권리를 주장하는 수탁기업이 가장 잘 알고 있는데도 입증책임을 위탁기업으로 넘기는 것은 기존의 법리와 상충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입법예고안이 통과되면 수탁기업의 입증부담이 완화되고 소송하기 편한 구조가 돼 위·수탁기업이 상대방을 잠재적 분쟁대상으로 인식해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든 통신내용 등 거래증빙자료를 기록 관리하는 등 불필요한 비용 발생 외에도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공동 기술개발 등 대·중소 협력관계가 위축되고 거래처를 오히려 해외업체로 돌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전경련은 대·중소기업간 협력을 증진할 목적으로 제정된 상생협력법의 원래 취지와 상충될 뿐 아니라, 지나친 정부 개입으로 국내 기업 경쟁력을 저하시키는 입법사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한번 맺은 거래처를 자유롭게 변경하기 어려워져 계약자유가 훼손될 우려가 있고 기존 중소기업만 보호할 뿐 새로운 기업의 출현과 혁신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 다른 법에도 이미 기술유용 규제가 다수 도입돼 있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꼽았다.


입법예고안은 수·위탁거래 당사자가 분쟁조정을 신청할 경우 당사자가 합의 전이라도 중기부가 직접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다. 또 당사자가 시정명령을 불이행할 경우 징역 1년 또는 벌금 5000만원 등 직접 제재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경련은 분쟁조정이 당사자의 자발적 의지와 쌍방의 자유로운 합의에 의해 이뤄져야 하는 것임에도 조정권자의 시정명령에 대해 형벌권 등 강제성을 부여하고 있어 분쟁조정의 의미가 퇴색한 것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아울러 당사자가 분쟁조정 결과에 따른 의무를 불이행했을 때 처벌이 아닌 공정위에 대한 신고접수로 조사절차가 시작되고, 시정명령 불이행시 벌금형만 부과하는 하도급법과 비교할 때도 균형이 맞지 않다고 설명하면서 관련 법령 개선을 촉구했다.




전경련은 의견서에서 상생법이 조사시효와 처분시효를 규정하고 있지 않아 수십년 전 과거 사건까지 당사자의 분쟁조정 요청이 있을 경우 시정명령과 중기부 처벌이 가능해 법적 안정성을 훼손한다고 봤다. 이에 하도급법을 참고해 법적 미비를 해소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입법예고안에 대해 "기술유용 문제는 다양한 연관 법령의 운용으로 해소할 수 있는 문제인 반면, 입증책임 전환 등 새로운 제재 강화는 기업생태계 전반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탁기업의 부담과 불확실성이 일방적으로 높아지면 거래처 해외변경이 불가피하고 대·중소 기업간 협력이 잠재적 리스크로 전환되는 한편, 기존 거래관계를 보호하느라 신규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이 성장하지 못한다"며 "코로나발 경제충격을 극복하려면 상생법 입법 취지에 맞게 기업간 상생과 협력을 지원하는 법·제도가 우선 정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희정 Microsoft News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조업 '심장'인 국가산업단지 생산액, 상반기에만 20兆 넘게 '뚝'


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단지동향 분석

상반기 국가산단 생산액 8.4%, 수출 13.0% 감소


    코로나 사태의 직격탄을 맞아 올해 상반기 국가 산업단지의 생산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조원 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간 이어진 경기 침체에 코로나 충격까지 겹치면서 국내 제조업의 심장 격인 산단의 실적 부진이 심각한 상황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산업단지동향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액은 221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조2000억원 감소했다. 특히 2분기 생산 감소액이 18조8000억원에 달했다.


상반기 생산 8.4%↓, 수출 13.0%↓

(에스앤에스편집자주)


지난 4월 대구시 서구 염색산업단지 한 염색공장에서 업체 관계자가 코로나 사태로 수출길이 막혀 멈춰버린 기계를 보고 있다./조선일보 DB




상반기 국가산단의 생산은 8.4%, 수출은 13.0% 각각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 충격이 본격화된 2분기에는 생산이 15.3%, 수출이 27.5% 하락해 1분기보다 실적이 더 악화됐다. 국가 산단을 포함한 전국 산단(국가·일반·도시첨단·농공단지 포함) 실적 역시 생산 12.3%, 수출 21.1% 감소해 전국 대부분의 산단이 코로나 충격을 반영했다. 특히 2분기 수도권에 있는 산단의 생산과 수출이 각각 6.8%, 10.4% 감소한 사이 지방 산단은 생산 17.9%, 수출 30.1% 감소해 지방산단의 실적 악화가 더 심각했다.


올해 2분기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72.2%로, 분석 기간인 2018년 1분기~2020년 2분기 중 가장 낮았다. 2018년 4분기 80.7%를 기록했던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2019년 1분기 이후 6분기 연속 80%를 밑돌았다. 올해 2분기 수도권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62.4%, 지방은 76.3%였다.


업종별로 보면 2분기 석유화학(-28.4%), 섬유의복(-20.8%), 운송장비(-11.3%)의 침체가 심각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은 운송장비(-35.5%), 석유화학(-33.6%), 섬유의복(-29.2%) 순으로 분석돼 이들 세 업종에서 특히 코로나 충격이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실적이 급감했지만, 국가산단의 고용은 1.2% 감소하는 데 그쳤다. 올해 상반기 평균 고용인원은 98만3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2000명 감소했다. 1분기 평균 고용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0.9%, 2분기는 1.6% 감소하였다.


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전경련은 "기업들의 고용 유지 노력과 더불어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등 정책적 노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매출액·생산량 감소 등 고용 조정이 필요한 사업주가 휴업, 휴직 등을 통해 고용유지 조치를 할 경우 정부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로, 코로나 사태를 반영해 정부는 4~9월 


기존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 수준을 한시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 실장은 "상반기 대기업이 포함된 상장기업의 실적이 부진했는데, 산업단지 입주기업은 상대적으로 더 영세한 기업이 많기 때문에 코로나 충격이 더 컸을 것"이라며 "노후 산단 개조, 수출 컨설팅 지원 등 코로나 극복과 산단 경쟁력 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선옥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라가 온통 빚더미인데…4년 뒤에나 관리하겠다는 정부


한국형 재정준칙 2025년부터 적용

국가빚 60%·재정수지 -3%로 관리


   정부가 2025년부터 재정준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과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 비율을 각각 60% 이하, -3% 이내로 관리하는 게 핵심이다.


하지만 적용 시점을 4년여 뒤로 늦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국가적 위기 때는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예외를 둬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한겨레

edited by kcontents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한국형 재정준칙 도입방안’을 5일 발표했다. 재정준칙은 국가채무 같은 재정 지표가 일정 수준을 넘지 않도록 정한 규범이다.


정부는 국내 상황과 해외 사례를 고려해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60% 이하)과 통합재정수지 비율(-3% 이내)을 재정준칙 지표로 삼았다. 다만 지표별 기준선을 일정 부분 넘나들 수 있도록 종합 산식을 마련했다. 해당 연도의 국가채무 비율을 60%로 나눈 수치와 통합재정수지를 -3%로 나눈 수치를 서로 곱한 값이 1.0 이하가 되도록 한다는 내용이다. 하나의 지표가 기준치를 초과하더라도 다른 지표가 기준치보다 낮아 종합산식이 1.0 이하면 재정준칙을 충족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쟁이나 글로벌 경제위기, 대규모 재해 등이 발생하면 재정준칙 적용을 면제하는 예외규정을 뒀다. 경제위기는 아니더라도 경기둔화 상황이면 통합재정수지 비율 기준을 -3%에서 -4%로 1%포인트 완화하기로 했다.


당장 올해부터 통합재정수지 적자 비율이 높아 국내 건전성 지표는 이런 재정준칙을 충족하지 못한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해 재정준칙 적용 시점을 2025년으로 잡았다. 재정준칙의 구체적인 수치는 시행령에 위임해 5년마다 재검토하기로 했다.


구속력 없고 예외도 많아…나랏빚 폭증 못 막는 "맹탕 재정준칙"

정부가 5일 발표한 ‘한국형 재정준칙’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60%)과 통합재정수지 비율(-3%)을 함께 관리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하지만 ‘재정건전화 대책’만 마련하면 재정준칙을 일시적으로 어겨도 되고 대규모 재해 및 경제위기 때는 재정준칙 적용을 면제하는 예외규정을 뒀다. 시행 시기도 문재인 정부 임기 이후인 2025년으로 미뤘다. 실효성이 없는 ‘맹탕정책’이라는 비판과 함께 현 정부의 확장재정에 면죄부를 주는 ‘면피용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2025년부터 준칙 적용

정부는 재정준칙 시행시기를 2025회계연도로 못 박았다. 2025년 예산을 짜는 2024년 하반기부터 재정준칙을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네 차례 추경 등 적극적 재정조치를 감안해 유예기간을 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 정권의 임기를 고려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 임기인 2022년까지는 자유롭게 재정을 쓰도록 하고 차기 정부부터 재정준칙 준수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기재부가 발표한 2020~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에 따르면 2024년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58.6%로 전망된다. 국가채무 비율만 놓고 보면 재정준칙 시행 시점인 2025년엔 1.4%포인트 정도의 확장재정 여력만 남는다.


또 국가채무 비율과 통합재정수지 비율 중 하나만 지켜도 되는 ‘혼합형 준칙’을 마련한 것도 도마에 올랐다. 예를 들어 국가채무 비율을 50%로 유지하면 통합재정수지 비율이 -3.5%여도 재정준칙을 지킨 것으로 보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그간 재정건전성 지표로 삼아온 관리재정수지 대신 통합재정수지를 기준으로 사용한 점 역시 논란거리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 사학연금,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사회보장성기금의 수지를 제외한 수치다. 올해 관리재정수지 비율은 -6.1%인 데 비해 통합재정수지 비율은 -4.4%로 양호한 편이다. 정부는 국제기준에 맞춰 통합재정수지를 관리 지표로 선택했다지만 상대적으로 좋은 지표를 취사선택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는 “엄격한 재정운용을 피하기 위해 재정 지표로서 기능을 못하는 통합재정수지를 택한 것 같다”며 “세계에서 유일한 ‘혼합형 준칙’을 쓴 것도 일종의 꼼수”라고 했다.



정부 입맛 따라 바꿀 수도 있어

무엇보다 재정준칙의 구체적 수치와 계산식을 헌법 및 법률이 아닌, 시행령으로 정하기로 한 게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힌다. 시행령은 국무회의를 통해 개정할 수 있어 정부가 필요에 따라 목표 수치를 손쉽게 바꿀 수 있다. 환경 변화를 고려해 5년마다 수치를 재검토하겠다고 한 것도 ‘맹탕 준칙’이 될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는 이번에 재정부담 수반 법률안을 제출할 때 구체적 재원조달 방안을 첨부하는 ‘페이고(pay-go) 원칙’을 도입하기로 했지만 이 역시 구속력이 없다. 예산 편성 과정에서 준칙 위반을 막을 방법도 없다. 정부는 재정준칙 한도를 어기면 ‘재정건전화 대책’을 마련하도록 정했지만 일단 한도 초과를 허용하고, 사후약방문 식으로 대책을 세운다는 비판이 나온다. 예산 편성단계부터 준칙에 구속력을 부여하고 위반하면 처벌 조항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정부는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이 오면 재정준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예외 조항도 뒀다.


김원식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전 한국재정학회장)는 “시행령에 여러 예외를 두고 재정준칙 한도를 정하면 결국 형식적으로 흐를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마음대로 할 수 없도록 확실한 법제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인설/구은서/강진규 기자 surisuri@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가·가계·기업 빚 모두 역대 최대…합치면 5천조 육박


공공기관 포함 국가부채 2,198조·가계부채 1,600조·기업부채 1,118조

추경호 "부채의 덫에 경제주체 활동 폭 위축…위기대응능력도 약화"


     국가, 가계, 기업 등 우리나라 모든 경제 주체의 빚이 역대 최고치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부채는 2천198조원, 가계부채는 1천600조원, 기업부채는 1천118조원으로 합치면 4천916조원에 이른다.


이월 빚은 다음 정권이 알아서 할 것!

무책임한 국정 운영

(에스앤애스편집자주)


 

추 의원은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자료 등을 토대로 국가와 가계, 기업 부채 규모를 추산했다.


공공기관·연금까지 고려한 나라빚, 1인당 4천251만원

추 의원이 추산한 국가부채는 국가가 책임져야 할 빚의 총량으로, 공식 국가채무에 공공기관 부채, 공무원과 군인 등 연금충당부채까지 더한 것이다.




2019년 공식 국가채무는 728조8천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율은 38.0%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로 나누면 1인당 1천409만원, 총가구로 나누면 1가구당 3천623만원이다.


자산 2조원 이상이거나 정부가 손실을 보전해줘야 하는 공공기관을 기준으로 계산한 공공기관 부채는 525조1천억원으로 GDP 대비 27.4%다.


연금충당부채는 944조2천억원으로 GDP 대비 49.2%다.


국가채무와 공공기관 부채, 연금충당부채를 합친 국가 책임 부채는 모두 2천198조1천억원으로, GDP 대비 114.5%에 달한다. 국민 1인당 4천251만원, 1가구당 1억927만원이다.


국가 책임 부채는 2013년 1천609조원, 2016년 1천879조9천억원에서 2017년 2천1조2천억원, 2018년 2천124조1천억원으로 증가하며 매년 역대 최고치를 찍었고 2019년에는 더 늘었다.


이 중 공식 국가채무는 올해 네 차례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846조9천억원까지 늘었고 2021년 952조5천억원, 2022년 1천77조8천억원으로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라 향후 국가 책임 부채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추 의원은 정부별로 첫 예산 편성 연도와 마지막 예산 편성 연도를 비교했을 때 국가채무가 노무현 정부에서는 143조2천억원, 이명박 정부에서는 180조8천억원, 박근혜 정부에서는 170조4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우 첫 예산 편성 연도인 2017년 국가채무와 마지막 예산 편성 연도인 2022년 국가채무 전망치를 비교하면 417조6천억원의 국가채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사위크



edited by kcontents


가계·기업 빚도 1천조원 훌쩍 넘어

국가부채 뿐 아니라 가계부채와 기업부채 역시 1천조원을 훌쩍 넘어 2천조원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2019년 가계부채(가계신용)는 1천600조3천억원으로, GDP 대비 83.4%다. 1인당 3천95만원, 1가구당 7천955만원이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은 842조9천억원이다.


가계부채는 2003년 472조1천억원에서 2008년 723조5천억원으로 늘었고 2013년 1천조를 돌파한 1천19조원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해 1천600조3천억원을 찍었고 올해는 2분기 기준으로 1천637조3천억원까지 늘었다.


예금취급기관이 비금융 기업에 빌려준 대출을 집계한 기업부채는 지난해 1천118조원으로 GDP 대비 58.3%다.



기업부채는 2013년 705조8천억원, 2016년 871조원에서 2018년 1천26조7천억원으로 1천조원대를 뚫었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는 1천233조8천억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추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경기지표를 포장하기 위해 만든 부채의 덫에 정부, 기업, 국민의 경제활동의 폭이 급격히 위축되고 위기 대응 능력도 크게 약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애초 9월 중 발표하겠다던 재정준칙마저 추석 이후로 미루는 등 빚만 잔뜩 늘려놓고 책임 있게 관리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