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국 시국인지라 일본에서 

지대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태영호 전 북한공사


시종일관 유창한 영어로 기자회견을 했다.

진정한 외교관이라고 본다.


기자회견의 주제는 자신의 저서 "북조선 외교비밀"


유튜브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헉 어부가 양복을? 신발은 완전 깨끗


고 자세로 응대

다 얘기 돼서 왔는데 이게 뭡네까?


화해무드에 침투 목적으로 내려왔다가

잘못돼 어부로 위장


시민조사단이 직접 참관 조사해야



유튜브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北어선 사태’ 靑안보실장·국방장관 등 직무유기 고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북한 어선 사태’와 관련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책위는 고발장에서 “주민 신고가 있기 전까지 해상종합기관인 해경과 군 모두 해상과 해안에서 해당 목선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특히 군은 이번 사건을 의도적으로 축소·은폐하려 한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척항 부두에 접근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갈무리]

이 단체는 “해양경찰청장은 현장 실무자들이 늑장 대처하도록 관리했고, 국방부 장관은 거짓으로 일관한 실무자의 황당한 보고를 확인조차 하지 않고 국민에게 알렸다”고 했다.
 
이어 “국가안보실장은 이런 허위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며 “이들의 부적절한 행위를 종합해보면 정부의 조직체계가 정상적으로 가동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국가 보안 책임자로서 경계를 소홀히 해 직무를 유기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어선 사태’는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 북한 주민 4명이 탄 소형 목선이 아무 제지 없이 정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군 당국은 북한 어선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해 떠내려왔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로는 자체 동력으로 삼척항까지 들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군 당국이 사건에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과 함께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연합뉴스> 문화일보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뒷짐진 모습이 남한 감독하러 나온  듯 해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中일대일로 수장 동행… 北인프라 건설참여 가능성


수행단에 펑리위안-왕이 등 포함

후진타오 방북땐 黨인사 위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20, 21일 첫 방북에 중국의 경제정책 수립 실행을 담당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를 주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의 수장 허리펑(何立峰) 주임이 동행했다. 


허 주임은 시 주석의 외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는 수행 간부이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로 북-중 무역이 상당 부분 막혀 있는 상황에서 동행해 주목된다. 중국이 북한과의 경제협력 논의를 본격화하면서 북한의 경제 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겠다는 의지를 표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기초 인프라 건설을 내세운 일대일로를 북한으로 확대하려 하고 있어 앞으로 북한 인프라 건설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hakes hands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during their/The National


 

North Korea’s Kim meets China’s Xi, says awaiting US actions

By KEN MORITSUGU


BEIJING (AP)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meeting in Pyongyang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aid Thursday that his country is waiting for a desired response in stalled nuclear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 would like to remain patient, but it hopes the relevant party will meet halfway with North Korea to explore resolution plans that accommodate each other’s reasonable concerns,” he said, according to Chinese state broadcaster CCTV.




Xi’s trip to North Korea, the first by a Chinese president in 14 years, raises the possibility that China could help break a monthslong impasse in talk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over the North’s nuclear weapons.


View Full Text

https://www.apnews.com/0e23bba94a1640af86e916f76791cf0d



North Korea's Kim meets China's Xi, says awaiting U.S. actions/asahi.com

edited by kcontents


시 주석은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방북했다. 수행단에는 허 주임과 함께 양제츠(楊潔지) 중국 공산당 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딩쉐샹(丁薛祥) 당 중앙판공실 주임이 수행했다. 이들 수행단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 등 외국 방문 때 동행하는 멤버들이다. 




반면 후진타오,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이 각각 2005년, 2001년 방문했을 때 부인이 동행하지 않았고 수행단 구성도 달랐다. 당시엔 북한과 당 대 당 교류를 담당하는 당 대외연락부 부장 등 당 관련 인사들이 참여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동아일보





북, 주요도시에 고층아파트 건설 붐


    앵커: 북한의 국가 무역회사들이 돈주들과 합작해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어 상당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서도   부동산개발이 돈벌이가 잘 되는 유망한 사업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18일 ”신의주 시  채화동을 비롯한 중심가에 고층아파트를 짓는 부동산 개발사업이 대대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 사업에는 주로 무력성 소속 외화벌이회사들이 돈주들의 투자를 받아 참여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신의주에서 건설 중인 ‘태양아파트’. 신의주에서는 아파트 건설 공사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RFA PHOTO/ 노정민


소식통은 ”건설중인 고층 아파트들은 중국의 현대적인 아파트를 본떠 짓고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끌어내고 있다”면서 전용면적 100평방 미터인 아파트 한 채가 최저 3만달러에서 최고 5만달러까지 거래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들 고층 아파트 중에는 국가건설계획에 따라 계획 분을 할당 받은 공장, 기업소들이 건설 주체가 되어 짓는 것도 많은데 국가로부터 건설자금이 지원이 되지 않다 보니 공장,기업소들은 힘있는 무역회사나 개인 돈주들로부터 투자를 받아 공사를 하는 곳이 많다”면서 “아파트 공사를 완성하고 나면 국가 소유분이 20%, 공장, 기업소가 40%, 나머지 40%는 건설자금을 투자한 기관이나 개인 돈주들에게 돌아간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90년대까지는 국가가 개인이 부동산을 팔고 사는 것을 엄격히 통제했지만 고난의 행군이후로는 개인들이 협의 하에 부동산을 자유롭게 팔고 사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요즘은 돈만 있으면 기업이건 개인이건 자기가 원하는 위치에 건설 부지를 사들여 살림집을 건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또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날이 갈수록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자 개인돈주들이 돈벌이를 목적으로 외하벌이회사들과 함께 아파트 건설사업에 뛰어들고 있다”면서 ”평양시의 경우 최고급 아파트(120평) 한 채 값이 15~20만 달러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런 고가의 아파트를 구매하는 대상들은 주로 돈주들이나 고위간부들인데 이들은 시내중심지보다는 외곽의 고급아파트를 선호하고 있다”면서 “주요도시에서 현대식 아파트들이 속속 건설되고 주택매매가 활성화 되면서 아파트매매를 전문으로 중개하는 자본주의식 부동산중개업자까지 등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Finnish church NGO quits North Korea over tougher sanctions

The Pentecostal NGO Fida said that international banking sanctions are making it impossible to implement aid projects.

Maanviljelijät kyntävät peltoa.


The Pentecostal Church-run Finnish NGO Fida has said that it is pulling out of North Korea, after operating in the closed country for more than 20 years.



 

File photo of farmers in North Korea. Image: Adrian Bradshaw / EPA


 

핀란드, 20년 이어오던 '인도적 대북 지원' 중단


"美 제재로 힘든 결정"


    핀란드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강화로 20년 넘게 이어오던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을 중단한다. 


10일(현지 시각) 핀란드 STT통신에 따르면, 핀란드 정부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을 진행해왔던 핀란드 최대 국제구호단체 핀란드개발협력기구(FIDA)가 대북 사업을 중단할 예정이다. 


하리 하콜라 FIDA 회장은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강화로 대북 사업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대북 제재 때문에 국제 은행의 대북 송금이 중단되면서 대북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고 전했다. 




하콜라 회장은 "우리 단체는 대북 제재가 예상외로 세계적으로 강화되면서 인도적 활동을 하지 못하게 돼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중대한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고려하면 대북 활동을 포기하기로 한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덧붙였다. 


FIDA는 지난 20년간 핀란드 정부로부터 대북 개발협력 지원금을 받으며 북한에 인력을 파견해 농업 및 보건의료 지원사업을 진행해왔다. 이 사업은 2021년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달 안으로 중단될 예정이다. 올해 이 사업에 배정된 지원금은 41만4000유로(약 5억5000만원)다.

이경민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11/2019061101288.htm


ledited by kcontents


Fida, which engages in missionary and development work, said on Tuesday that it will end its programmes in North Korea because sanctions imposed by the US in the past few months have made operations increasingly difficult.


The round of sanctions target international banking, which Fida said is making it impossible for the organisation to implement projects in the pariah state.




"We are disappointed that the tightening of sanctions has suddenly begun to prevent global humanitarian operations. Leaving North Korea was a difficult decision for us because there is a great need for aid in the country. We will have to end the long-term work that has made our operation functional," said Fida secretary general Harri Hakola.


North Korea flag with Finland flag on a grunge cracked wall Stock Photo /123RF.co

ledited by kcontents


Food aid for rural communities

Fida will terminate its Finnish Foreign Ministry-funded national programme in North Korea in June. It had budgeted 414,000 euros for its work there. The development programme has improved food security and access to care and was due to continue to 2021.


The NGO said that it had just delivered 412 tonnes of maize and soy beans in emergency aid to 134 day care facilities in Kangwon in the west of the country. It will satisfy the daily dietary needs of 12,000 people until the end of September.




Earlier this year, Pyonyang had requested aid from Finland to help ease a worsening food shortage.


Fida has assisted with the development of potato farming in North Korea since 2001. It said that the crop has provided additional nutrition for rural communities and reduced malnutrition among children.


In Finland, Fida is well known for its chain of second-hand clothing stores, which was established in 1979. It is also the country's largest development aid and missionary organisation.


Sources Yle

https://yle.fi/uutiset/osasto/news/finnish_church_ngo_quits_north_korea_over_tougher_sanctions/10825382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北 공개처형지 323곳 좌표 공개..."7세 아이도 강제로 총살 참관"


     북한에서 처형과 암매장이 이뤄진 장소를 지도에 표시한 보고서가 공개됐다. 탈북자 등이 참여해 작성한 이 보고서의 제목은 '살해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이다. 북 전역에 300여곳이 넘는 공개처형 장소가 공개됐고, 공개처형을 당한 사람의 자녀인 아동들까지 강제로 처형을 참관하게 한 사실 등이 탈북민들의 증언을 통해 드러났다. 


국제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Transitional Justice Working Group)은 11일 '살해 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북한정권의 처형과 암매장'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TJWG는 4년 동안 탈북민 610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위성사진 등을 통해 좌표를 확인한 323곳을 처형이 이뤄진 장소로 지목했다. 


北 현영철 고사포 처형 장면/국민일보

edited by kcontents


공개처형 장소 323건 중 267건(83%)이 함경북도(200건)와 양강도(67건)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TJWG는 323건 중 318건은 신빙성이 높고 위치좌표를 확보한 정보로 분류했다. 

이 중 294건의 정보는 총살부대를 이용한 처형, 25건은 모두 2005년 이전에 벌어진 교수형, 1건은 유독성 화학물질로 처형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처형은 강가, 공터, 밭, 시장, 언덕, 산비탈, 경기장, 학교 운동장 등 개방된 공간에서 많게는 1000명 이상이 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대부분 현장에서 처형 전 약식 재판이 열렸다. 혐의자를 '반 죽음' 상태로 끌고 나와 변호인의 조력 없이 혐의와 판결이 낭독됐다고 탈북민들은 증언했다.




처형 죄목으로는 살인 또는 살인미수죄 및 동(구리) 절도 죄, 인신매매죄, 소 절도 죄 등 경제적 범죄가 많았다. 다만 북한 당국의 처형 이유가 실제 혐의인지는 알기 어렵다고 TJWG는 덧붙였다. 


별도 설문에 응한 탈북민 84명 중 83%는 북한에서 살 때 공개처형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최다 목격 횟수는 10회였으며 공개처형을 목격한 가장 어린 나이는 7세였다. TJWG는 "많은 참여자들은 공개처형된 사람의 가족 중 아동인 자녀들까지 강제로 처형을 보도록 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1990년대 말 시장과 강변 공터에서 집행된 3명에 대한 공개처형에선 말뚝에 이들을 묶어놓고 참관한 군중이 연령대로 구분되는 순서가 있었는데, 맨 앞에는 인민학교(한국의 초등학교) 아동들을, 가운데에는 중고등학교 아동들을, 맨 뒤쪽으로는 성인인 일반주민들과 시장 상인들을 앉히거나 세우기도 했다. 총살 집행부대는 6명이었고 처형된 사람의 머리와 가슴, 다리를 겨냥해 사격했다고 탈북민들은 진술했다. 


'살해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 보고서 캡처.


또 응답자의 16%는 북한정권에서 살해되거나 처형된 가족이 있다고 했다. 또 27%는 북한정권에서강제 실종된 가족 구성원이 있다고 답했다. 


TJWG는 "앞으로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에 대한 현장조사가 가능해질 때에 대비해 처형 및 암매장 장소를 기록하는 게 목적"이라며 "보고서에 담긴 정보를 확정적 결론으로 간주해서는 안된다"며 "북한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없고 직접 현장을 확인 조사할 수 없으며 다른 추가 정보 제공자들을 찾기도 쉽지 않다"고 했다.

변지희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11/2019061100737.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양강도서 ‘탈북 시도자 총살’ 사건…나머지 일가족 7명 독약 먹고 자살”

6월 7일/ 2019 


    북한 양강도에서 탈북을 시도하던 주민 1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데일리NK가 소식통을 인용, 5일 보도했다. 같은 날 탈북을 시도한 이들은 먼저 강을 건너던 3명이 총살당하는 것을 보고난 이후 나머지 일가족 7명이 독약을 먹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저녁 11시 국경경비대 25여단 직속 1중대 정치지도원 김모 씨 외 군인 2명의 방조 하에 대홍단군 당 부위원장의 아들을 포함한 3명이 강을 건너 중국으로 넘어가려던 중 순찰을 하던 부중대장(상위)에게 적발됐다.


 

[참고자료] 한 탈북여성이 튜브를 이용해 두만강을 건너고 있다/rfa.org


관련기사

통일부 “탈북자 75%, 함경북도•양강도 출신”

https://www.rfa.org/korean/in_focus/human_rights_defector/defectorhometown-10112017152427.html

edited by kcontents


부중대장은 이들의 탈북 정황을 포착한 뒤 곧바로 잠복근무 성원들에게 비상을 걸고, ‘즉시 사격하라’는 명령을 하달했다.



탈북 행위를 눈감아주려던 중대 정치지도원 김 씨는 즉각 부중대장에게 ‘내 물건’이라며 사격 명령을 철회할 것을 지시했으나, 부중대장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강을 건너는 자들은 반역자들’이라며 무조건 사격 지침을 고수했다.


중대 정치지도원은 인민군 계급상으로 상위 또는 중위에 속하지만, 사실상 당에서 파견돼 부대 작전이나 훈련과 같은 군사업무뿐만 아니라 내부의 전반적인 정치사상 사업을 조정·감독하고 책임지는 역할도 맡고 있다는 점에서 부중대장에 비해 실질적 권력이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이번 사건에서 중대 정치지도원은 북한 당국이 엄금하고 있는 월경죄를 방조했다는 절대적인 약점을 보였기에 부중대장으로서는 그에 맞서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렇듯 중대 정치지도원과 부중대장이 탈북을 시도하는 이들에 대한 처리 방안을 두고 언성을 높여가며 싸웠으나, 결국 대홍단군 당 부위원장의 아들 등 3명은 국경경비대 군인들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런 와중에 당시 한쪽에서는 평범한 가정의 일가족 7명이 국경경비대의 방조 없이 도강할 계획을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은 앞서 3명이 총에 맞아 죽는 것을 보고는 미리 준비한 독약을 먹고 전원 자살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소식통은 “현재 정치지도원 김 씨는 25여단 보위부에서 취조를 받고 있다”며 “조만간 ‘1호 방침’에 의해 총살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소식통은 이번 사건에서 사살된 3명 가운데 1명인 대홍단군 당 부위원장 아들의 탈북 시도 배경에 대해 “혜산시 인민위원회에서 일하던 그는 군량미를 등급별로 500kg 이상 팔아넘긴 혐의로 도 검찰소 검열을 받게 되자 탈북을 꾀한 것”이라고 전했다.


 

탈북자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양강도 함경북도/네이버

edited by kcontents


최소한의 인권을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무자비하고 잔혹한 북한 정부를 불쌍히 여겨주시도록 기도하자. 그들의 악행과 포학을 기억하시고 두려움과 공포로 신음하고 있는 북한 영혼들의 소리를 들으사 하나님의 엄위하신 심판과 긍휼이 이 땅 가운데 임하도록 기도하자.


“내가 내 집을 둘러 진을 쳐서 적군을 막아 거기 왕래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 포학한 자가 다시는 그 지경으로 지나가지 못하리니 이는 내가 눈으로 친히 봄이니라”(스가랴 9:8) [복음기도신문]

복음기도신문  문의: gnpnews@gnmedia.org




유엔 보고서 "北 주민들, 생존 위해 뇌물 바쳐야"


탈북자 214명 인터뷰

"돈만 있으면 살인해도 처벌안받아"


2019.05.28

   북한 주민들이 생존을 위해 관리들에게 뇌물을 바치고 있으며 부패와 억압이 곳곳에 만연해 있다고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이 28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밝혔다.


탈북자 214명을 인터뷰해 작성한 보고서는 관리들이 주민들에게서 금품을 쥐어짜 내고 있고, 관리들에게 상납하는 주민들은 이른바 '장마당'으로 불리는 비공식적 경제 부분에 종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에 응한 탈북자들은 주로 양강도, 함경도 등 중국과 국경을 접한 곳에 거주했던 주민들로 이 지역은 1994년 대기근 때 가장 먼저 배급이 끊겼다.


북한은 2006년 이후 유엔 제재 때문에 인권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보고서는 경제가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군이 먼저 지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성명에서 "의식주와 노동, 거주 이전의 자유에 대한 권리는 본질적이고 양도할 수 없는 권리임에도 북한에서는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주는 개인의 능력에 따라 그런 권리를 준다"고 말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북한에 주민의 거주 이전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촉구하면서 중국에는 탈북자들을 강제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엔에 따르면 북한 주민 10명당 4명꼴인 1천10만명은 최근 10년 동안 식량 생산량이 바닥을 치면서 만성적인 식량 부족 문제를 겪고 있으며 최소한도로 삭감된 배급은 더 줄었다.


보고서는 관리들이 체포와 구금, 고문 위협을 하며 주민들로부터 금품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북한 사회에서 뇌물은 매일 생계를 꾸려야 하는 사람들의 일상이라고 비판했다.




주민들이 당 관리들에게 주는 뇌물은 주로 현금이나 담배였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사회 구조가 갈취와 부패, 억압이 악순환을 이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터뷰에 응한 한 탈북 주민은 "당국의 지시를 그대로 따르기만 하면 굶어 죽었을 것이다"라며 살아남기 위해 뇌물을 바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전했다.


다른 탈북자는 "돈만 있으면 심지어 살인해도 처벌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북한 탈북과정 다큐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한국 돈 60억원

현 정부에서 배신자가 나오기를...

(케이콘텐츠편집자주)


   미국 정부가 북한 불법 활동 제보에 최대 500만달러(약 59억원)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미 국무부가 국제 테러 관련 정보 제보에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북한 불법 활동 제보에도 적용한 것이다.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의 4일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가 운영하는 ‘정의에 대한 보상 제도(Rewards for Justice program)’ 인터넷 사이트에는 북한 불법 활동 관련 정보 제공자에 500만달러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이 최근 추가됐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불법 활동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을 지지하기 위해 금전적인 보상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하며 신고를 독려하고 있다. 


신고 독려 내용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북한산 석탄 운송·거래, 불법적인 방법으로 북한으로 운송되는 석유 제품이 들어가 있다. 미 국무부는 그 중 북한으로 운반해 가거나 북한에서 석탄 등 거래 금지 물품을 싣고 나와 공해상에서 불법 환적(換積·운송 중인 화물을 다른 운송수단에 옮겨 싣는 것)한 것과 관련한 신고를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미 국무부는 ‘북한의 불법 해상행위 저지’라는 제목의 신고 안내문을 영어와 중국어로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 중국어 버전은 중국 어선이나 해양업 종사자의 신고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RFA는 전했다.




 

미 국무부가 영어와 중국어로 만들어 배포한 ‘북한의 불법 해상행위 저지’라는 제목의 신고 안내문. /미 국무부


이 밖에도 북한 당국과 노동당을 위한 외화벌이 수단인 북한 해외노동자 파견 관련 제보를 해줄 것과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전세계 기업 또는 개인도 신고해 달라고 미 국무부는 당부했다. 또 북한과의 무기 거래와 북한 내부로 유엔 안보리가 규제하는 사치품을 들여보내려는 시도도 신고 대상이라고 명시돼 있다. 북한 당국의 지시에 따라 컴퓨터를 이용해 정보를 훔치는 사이버 범죄도 신고 대상이다.


북한의 불법행위 신고에 대한 포상금 제도는 2016년 미국 의회가 제정한 ‘대북 제재와 정책강화법’에 의해 도입됐다. 정의에 대한 보상 제도는 1984년에 시작됐으며 테러를 저지하는데 기여한 100여명에게 지금까지 1억5000만달러(약 1770억원) 이상이 지급됐다.


정의에 대한 보상 제도 신고는 인터넷을 통하거나 전화로 할 수 있다.

이다비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6/05/2019060501125.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