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문화 Economy , Cuture/국제토픽 Global Topics'에 해당되는 글 561건

  1. 2020.08.11 마스크 1장에 18억?...세계 최고가 VIDEO: Israeli jeweler makes $1.5 million gold, diamond virus mask
  2. 2020.08.05 [속보]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폭발 사고 발생...최소 78명 사망 [Breaking News] VIDEO:Huge explosion rocks Beirut, injuring thousands across Lebanese capital
  3. 2020.07.29 공포의 싱크홀...걸어가다 감쪽같이 사라진 두 사람 VIDEO: Shocking moment two pedestrians are swallowed by a sinkhole as pavement suddenly collapses in China
  4. 2020.07.26 끔찍한 싼샤댐 붕괴 시뮬레이션 Video shows devastating impact if China's Three Gorges Dam collapses
  5. 2020.07.23 수위 높아져 불안감 고조되는 삼협댐 VIDEO: Anxiety grows as water level in Three Gorges Dam increases
  6. 2020.07.22 80년만의 폭우...14조원 피해...요동치는 中 민심 VIDEO: Broken Levees Trap Thousands in China Floods
  7. 2020.07.22 삼협댐, 변형 시작? 수위 -10m까지..."중국 정부, 잘못된 정보" VIDEO: Latest round of defamation to Three Gorges Dam shows lack of basic knowledge
  8. 2020.07.19 역대급 홍수 세계 최대 댐 싼샤(三峡)댐 덮쳐..붕괴설 나와. VIDEO: Floods kill 14 in China as water peaks at Three Gorges Dam
  9. 2020.07.19 군대 방불케 하는 멕시코 카르텔 VIDEO: Cartel demonstrates its firepower with video showing convoy of armored vehicles
  10. 2020.07.14 코로나로 세계 경제타격 3조8천억불, 실업자 1억 4천만명 VIDEO: Covid-19 pandemic has cost the world's economy $3.8TRILLION 'and made 147 million people unemployed', study claims


마스크 1장에 18억…백금과 3천600개 다이아몬드 장식


이스라엘 보석 업체 제작 세계 최고가

미국 사는 중국인 사업가 주문 "관심받으려"

한국 공적 마스크 118만6천장 상당 금액


   가격이 150만달러(약 18억원)에 달하는 '순금 다이아몬드' 마스크가 등장할 전망이다. 한국에서 1천500원 하는 공적 마스크 118만6천장을 살 수 있는 금액의 '초호화 마스크'다.


AP통신은 이스라엘 보석업체 이벨(Yvel)이 18캐럿 백금에 3천600개 백색과 흑색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N99 필터 마스크를 제작 중이라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Parts and a model of a mask are displayed by the Israeli jewelry company Yvel in Motza near Jerusalem, August 9, 2020. (AP Photo/ Sebastian Scheiner)

9일(현지시간) 공개된 중국인 기업가 주문으로 이스라엘 보석업체 이벨이 제작한 초호화 마스크. 18캐럿 백금에 3천600개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N99 필터 마스크로 가격이 150만달러다. [AP=연합뉴스]


 

Israeli jeweler makes $1.5 million gold, diamond virus mask

Isaac Levy says a Chinese businessman in the US has requested priciest face covering in the world; 18-karat mask will be decorated with 3,600 diamonds


AP — An Israeli jewelry company is working on what it says will be the world’s most expensive coronavirus mask, a gold, diamond-encrusted face-covering, with a price tag of $1.5 million.




The 18-karat white gold mask will be decorated with 3,600 white and black diamonds and outfitted with top-rated N99 filters at the request of the buyer, said designer Isaac Levy.


Levy, owner of the Yvel company, said the buyer had two other demands: that it be completed by the end of the year, and that it be the priciest in the world. That last condition, he said, “was the easiest to fulfill.”


View full text

https://www.timesofisrael.com/israeli-jeweler-makes-1-5-million-gold-diamond-virus-mask


edited by kcontents


마스크 무게는 270g으로 일반 수술용 마스크의 약 100배 무겁다.

회사 측은 마스크 주문자가 미국에 사는 중국인 기업가라고만 밝혔다.


주문자는 '세계에서 제일 비싼 마스크를 연말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를 디자인한 아이작 레비 이벨 대표는 "돈으로 모든 것을 살 순 없겠지만, 아주 비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마스크는 살 수 있다"면서 "주문자는 비싼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며 관심받길 원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대유행에 수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고 경제적으로 고통받는 상황에서 초호화 마스크 제작은 부적절한 행위라는 지적에 레비는 "나라면 이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마스크를 주문받으면서 우리 회사 직원들이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도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답했다.


9일(현지시간) 공개된 중국인 기업가 주문으로 이스라엘 보석업체 이벨이 제작한 초호화 마스크. 18캐럿 백금에 3천600개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N99 필터 마스크로 가격이 150만달러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jylee24@yna.co.kr




Israeli jeweller makes $1.5 million gold Coronavirus face mask | World's most expensive mask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Huge explosion rocks Beirut, injuring thousands across Lebanese capital

By Ghazi Balkiz, Tamara Qiblawi and Ben Wedeman, CNN


Updated 2359 GMT (0759 HKT) August 4, 2020

Beirut explosion kills dozens, injures thousands


Beirut, Lebanon (CNN)A massive explosion ripped through central Beirut on Tuesday, killing dozens of people, injuring thousands and blowing out windows in buildings across the city.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폭발 사고 발생...최소 78명 사망


   레바논 베이루트(CNN) 시내 중심부에서 20일(현지시간) 대 폭발이 일어나 수십명이 숨지고 수천명이 다치고 건물 유리창들이 폭발했다.


베이루트 항구 근처의 폭발은 거대한 버섯 구름 모양의 충격파를 보내 차들을 뒤집고 먼 건물들을 손상시켰다. 이 지진은 수백 마일 떨어진 키프로스까지 감지됐으며 레바논 수도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마드 하산 보건장관은 이번 폭발로 최소 78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그는 적어도 4,000명의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산은 "지금까지 실종자가 많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이 응급실에 사랑하는 사람을 물어보고 있는데 전기가 없어 밤에 수색하기가 어렵다. 우리는 정말 큰 재앙에 직면해 있고 피해의 정도를 평가할 시간이 필요하다."




레바논 국영 NNA 통신은 폭발의 원인이 무엇인지를 놓고 상반된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후 보안국장은 이번 폭발이 "몇 년 전 압수된 고폭성 물질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레바논의 하산 디아브 총리는 이번 폭발에 대한 조사를 발표했다. 그는 "이번 조사에는 2014년부터 있었던 이 위험한 창고에 대한 조사 결과가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은 2013년 또는 2014년 선박에서 압수한 질산암모늄이 다량의 폭발을 일으켰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의 벤 웨드먼이 보도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blast near Beirut's port sent up a huge mushroom cloud-shaped shockwave, flipping cars and damaging distant buildings. It was felt as far as Cyprus, hundreds of miles away, and registered as a 3.3 magnitude earthquake in the Lebanese capital.



At least 78 people were killed in the blast, Health Minister Hamad Hasan said, according to Reuters. He said at least 4,000 people have been wounded.



"There are many people missing until now," Hasan said, according to Reuters. "People are asking the emergency department about their loved ones and it is difficult to search at night because there is no electricity. We are facing a real catastrophe and need time to assess the extent of damages."


There were conflicting reports on what caused the explosion, which was initially blamed on a major fire at a warehouse for firecrackers near the port, according to Lebanese state news agency NNA.




The director of the general security directorate later said the blast was caused by "high explosive materials confiscated years ago," but did not provide further details.




An investigation into the explosion was announced by Lebanese Prime Minister Hassan Diab. The probe will include "revelations that will be announced about this dangerous warehouse which has been present since 2014," he said, without providing any additional details.

CNN's Ben Wedeman reported that authorities think a large amount of ammonium nitrate seized from a ship in 2013 or 2014 may have caused the blast.


MSN.com


View full text

https://edition.cnn.com/2020/08/04/middleeast/beirut-explosion-port-intl/index.html


Beirut explosion: scores dead and thousands hurt as blast rips through city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ocking moment two pedestrians are swallowed by a sinkhole as pavement suddenly collapses in China


Terrifying footage shows two women tumbling into the giant sinkhole in China

The pedestrians were walking on a footpath before it suddenly ripped in half

Both of them survived the accident in Chongqing and suffered minor injuries

The collapse was reportedly caused by a landslide due to recent heavy rain



By EMILIA JIANG FOR MAILONLINE

PUBLISHED: 11:39 BST, 28 July 2020 | UPDATED: 11:39 BST, 28 July 2020


 

멀쩡한 도로가 푹 꺼졌다···두 여성 삼킨 中싱크홀, CCTV 포착


    집중호우가 이어진 중국 충칭(重慶)에서 갑자기 도로가 꺼지는 싱크홀이 발생, 행인들이 추락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집중호우 원인 추정" 조사 중

경상 입은 행인 구조돼 병원으로

 

싱크홀은 행인 두 명이 걸어가는 가운데 일어났다. 현장의 폐쇄회로TV(CCTV)에도 두 여성이 길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땅이 가라앉는 모습이 담겼다. 두 보행자는 갈라진 땅 사이로 추락하면서 화면에서 사라진다. 두 사람은 구조대원에 구조됐고, 가벼운 상처를 입고 근처 병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싱크홀이 발생한 도로엔 거대한 구멍이 생겨 경찰은 도로를 봉쇄했다. 중국 당국은 집중호우가 싱크홀의 원인이라고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싱크홀은 폭우로 갑자기 지하수 흐름이 증가하거나 상하수도관이 파열되는 등 비정상적인 물의 흐름이 빈 공간을 만드는 게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싱크홀 피해를 입은 한 여성은 영상에서 “갑자기 땅 밑으로 떨어졌고, 돌더미에 발이 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중국 창강(長江·양쯔강) 일대에는 폭우가 두 달 넘게 계속되면서 피해가 늘고 있다. 싱크홀이 발생한 충칭은 장강 상류 대도시다. 충칭에선 지금까지 최소 4명이 숨졌다고 전해진다. 불어난 강물에 저지대가 잠기면서 주택 700여채가 무너졌고, 주민 4300여명이 대피했다. 큰 강들이 범람했거나 범람할 위기에 놓였다.  


중국 충칭에서 싱크홀이 발생, 행인들이 갈라진 땅 속으로 추락했다. [유튜브 캡처]


최근 붕괴 우려를 낳고 있는 세계 최대 수력발전 댐인 쌴샤(三峽)댐은 창강 중류에 위치해 있다. 창강 상류의 물이 하류로 몰리면서 쌴샤댐은 홍수 통제 수위를 훌쩍 넘어선 상태다. 



 

두 달 넘게 이어지는 큰 비로 중국 전역에선 4500만명이 비 피해를 입고, 142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재산 피해는 2조원에 육박한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This is the terrifying moment a giant sinkhole suddenly opened up on a Chinese street, swallowing two pedestrians.


Shocking footage shows the two female residents walking on the footpath next to a main road before tumbling into the deep pit as the pavement ripped in half in Chongqing.


Both women survived the accident with minor injuries after being rescued by firefighters, according to reports.


This is the terrifying moment a giant sinkhole suddenly swallowed two pedestrians


Both women have survived the accident

Shocking footage shows the two female residents walking on the footpath next to a busy road before tumbling into the deep pit as the pavement ripped in half in Chongqing on Monday


Officials believed that the collapse was caused by a landslide due to recent heavy rain in the region, reported Chinese media. A further investigation is said to be underway.


Traffic police said that they had sealed off the road after the incident occurred yesterday evening in Chongqing’s Wulong district.




Surveillance footage captures the shocking moment two female pedestrians were dropped into a giant sinkhole after the sidewalk suddenly collapsed.


Local firefighters are seen in the video searching for the residents in the debris after being called to the scene.


An onlooker can be heard saying: ‘You can’t even see them.’


 

Chinese officials believed that the collapse was caused by a landslide due to recent heavy rain in the region, reported Chinese media. A further investigation is said to be underway


The two pedestrians were later rescued and sent to a local hospital for medical examination.


One of the women is seen in footage with her fingers covered in blood as she tells onlookers about the terrifying incident.


‘We were walking over there and suddenly tumbled [into the sinkhole]. My feet were trapped under a rock,’ the women said.

They are said to have been in stable condition with minor injuries, according to reports.


The authorities told The Paper that the accident was caused by a landslide due to heavy downpours in the region, according to their initial inspection. A further investigation into the cause is underway.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567565/Shocking-moment-two-pedestrians-swallowed-sinkhole-pavement-suddenly-collapses-China.html


Pedestrians swallowed as pavement suddenly collapses in southern China [Video] 2020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순간 높이 100m 홍수 덮친다” 싼샤댐 붕괴 시뮬레이션 영상…중화권 폭발적 관심


   중국 남부지방에 한 달 이상 이어진 폭우로 27개 성이 물에 잠긴 가운데 싼샤댐 붕괴 시뮬레이션 동영상이 중국 인터넷에 확산됐다.


정교하게 만들어진 영상을 본 사람들은 “그냥 개인이 그냥 만든 것 같지 않다”며 정부 관련 기관에서 제작한 내부용 자료가 유출된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Twitter, @caijinglengyan image)


 

Video shows devastating impact if China's Three Gorges Dam collapses


TAIPEI (Taiwan News) — A video showing the consequences of a catastrophic failure of the Three Gorges Dam has quickly gone viral on social media.


According to Chinese government statistics, 45.2 million people have been affected by the floods that have ravaged 27 provinces along the Yangtze River, Huai River, and Yellow River, as well as southern China since the start of June. Many have cast doubt on the integrity of the Three Gorges Dam as it faces the greatest test in its history, while others have questioned the structure's purported purpose of flood control, given the extensive flooding recently seen both above and below the dam.




On Tuesday, the Chinese financial news site Caijing Lengyan released a controversial video that simulates the devastating flooding that would occur if the vaunted Three Gorges Dam collapsed. The video shows the path the wall of water might take and includes estimates on the speed, depth, and reach of the floodwaters all the way to Wuhan.


View full text

https://www.taiwannews.com.tw/en/news/3973169


edited by kcontents


싼샤댐 변형을 지적해 주목받았던 중국 전문 분석가 재경냉안(財經冷眼)은 23일 싼샤댐 붕괴 시뮬레이션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영상의 제작자와 입수경로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당 영상에서는 싼샤댐 턱밑의 인구 400만 의창시와 인구 1100만 우한시의 상황이 눈길을 끈다.


영상에서는 “시뮬레이션에 사용된 데이터는 추산한 수치로 실제와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지만, 기록적인 폭우와 홍수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영상은 싼샤댐에 대해 해발 181m에 위치했으며 길이 2355m, 최고 수위 175m, 총 용량 393억m³라고 소개한 뒤 “만약 댐이 붕괴하면”이라는 설명과 함께 댐 붕괴를 실행하고 이후 결과를 나타냈다.


댐이 붕괴하자 높이 100m의 홍수가 쏟아졌습니다. 강 양쪽의 산이 벽 구실을 하면서, 홍수는 퍼지지 않고 시속 100㎞의 속도로 하류로 질주하듯 흘러내렸다.


 

싼샤댐은 최선을 다했다’는 중국 포털 게시물 | 화면 캡처


싼샤에서 이창까지 물길은 약 50㎞. 댐 붕괴 30분 만에 홍수는 그다음 댐인 거저우댐을 무너뜨리고 이창시를 덮칩니다. 높이 20m 시속 70㎞의 쓰나미에 휩쓸린 이창시는 5시간 만에 10m 물속에 잠겼다.




홍수는 그다음 도시들을 시속 60㎞ 이상의 물결로 차례차례 휩씁니다. 높이 15~20m의 물결이 산악지방을 지난 후 평지에 도달하면 부채꼴로 퍼지면서 피해 면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물결이 분산되면서 수위는 8m 이하로 떨어지고 유속은 시속 25㎞로 떨어지지만, 홍수로 불어난 창강(양쯔강)의 물은 최소 시속 35㎞를 유지하며 징저우를 수몰시킨 뒤 인구 1100만 우한시로 직행했다.


댐 붕괴 10시간 뒤, 홍수가 우한에 도달했다. 우한은 해발 18~40m에 위치해 도심 전체가 수몰되지는 않지만, 상당 지역이 5m의 물속에 잠기는 것으로 시뮬레이션에서는 나타났다.


또한 우한을 지나면 수로가 좁아져 물이 빠져나가는 속도가 줄어들기 때문에, 우한에 고인 물은 쉽게 빠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 영상은 공개 하루 만에 19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중화권 네티즌 사이에 화제가 됐다.




영상에는 “중국의 절반이 물에 잠기겠네. 너무 끔찍하다” “댐이 무너지면 실제 상황은 더 심각할 수 있다. 첫째 현재 중하류 일부 지역은 이미 물에 잠겼고, 둘째로 파손된 댐의 잔해도 살상력이 있다” “싼샤댐에 토사가 쌓였을 것이다. 이 변수도 고려해야 한다. 댐이 무너지면 물뿐만 아니라 대량의 토사가 터져 나온다”는 댓글이 달렸다.


자신을 지방의 홍수방지 기관 관계자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정부와 관련된 기관이 제작한 시뮬레이션 같다. 일반인이 만들 수 없는 수준”이라며 “혹시 댐에 이미 문제가 생긴 것 아닐까”라는 의문을 나타냈다.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이 관계자는 “현재 싼샤댐에서 밤낮으로 물을 방류하는데, 이 시국에 댐 붕괴 시뮬레이션이 유출됐다”며 정부 측에서 의도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퍼뜨렸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제기했다.


이같은 추측은 최근 한 달간 창장 유역에서 홍수가 끊이질 않으면서 싼샤댐 붕괴설이 제기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지난 12일 중국 포털 왕이(網易·넷이즈)는 “싼샤댐은 이미 최선을 다했다. 싼샤댐(관리공사)에서는 이번에 너무 어렵다고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중국의 포털 게시물이 당국의 철저한 검열과 감시를 받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각에서는 “당국(중국 공산당)이 싼샤댐의 사망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는 평가마저 나온다.


해당 글에서는 싼샤댐이 완전히 붕괴하면 100억톤 단위의 물이 쏟아져 시속 100㎞의 물결이 5시간 만에 후베이성 징저우와 이창을 수몰시키고 10시간 만에 우한을 덮치며 24시간 내에 난징에 도달해 피해를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전했다.


한편, 구글 위성사진을 분석했던 싼샤댐 전문가 왕웨이뤄 박사는 “싼샤댐이 무너지면 창장 중하류에서 상하이까지 끝장난다. 홍수뿐만 아니라 20억~30억㎥의 토사까지 덮친다. 토사는 홍수보다 파괴력이 훨씬 크다”고 말한 바 있다.



한동훈 the epoch tim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nxiety grows as water level in Three Gorges Dam increases

Chinese officials reassure public as torrential downpours continue



The Three Gorges Dam on the Yangtze River discharges water to lower the water level in the reservoir.   © Reuters NAOKI MATSUDA, Nikkei staff writer


   

수위 높아져 불안감 고조되는 삼협댐  


    중국 중남부 지역을 강타한 계속된 비로 삼협댐의 수위가 높아져 훨씬 더 광범위한 홍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 중 하나인 후베이성 삼협댐이 8일 오후 현재 162m를 넘는 수위로 중국 최장수인 양쯔강의 물을 막고 있다. 그 댐은 145미터의 물을 담을 수 있도록 지어졌다.


6월 이후 폭우로 인해 당국은 댐이 하류로 범람하는 것을 막기 위해 댐에 더 많은 물을 담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 댐은 6월 말부터 물량을 조절하기 위해 여분의 물을 퍼내기 시작했다.




댐은 처음에 초당 3만 m3 의 물을 퍼냈다. 이 비율은 7월 중순에 초속 2만 m3 미만으로 감소되었다.


그러나 이번 폭우는 수그러들지 않고 계속됐으며,댐으로 유입된 홍수의 양은 토요일 초당 6만1000㎥에 달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400개가 넘는 강이 범람해 이달 들어 2400만 명의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쳤으며 당국은 경제 피해액을 644억 위안(약 92억 달러)으로 추산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원한 우한은 홍수로 침수된 지역 중 하나였다.


수자원부는 강변의 3만개 측정소와 조정 가능한 홍수조절펌프망을 예로 들며 양쯔강변의 모든 댐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언론에서는 폭우가 계속될 경우 댐이 뚫릴지에 대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수자원부는 목요일까지 폭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국립기상센터는 피해 지역에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Global Times

edited by kcontents


혼다 자동차는 우한에 3개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시설들은 일본 자동차 회사가 2019 회계연도에 중국에서 제조한 137만대의 절반에 해당하는물량이다.




혼다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대리점 등 어떤 영향도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심한 홍수의 경우 혼다의 중국 사업에 타격이 클 것이다.


일본 타이어 제조업체 브리지스톤은 우한에 자동차 시트 패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브리지스톤 대변인은 16일 오후 현재 시설물에 대한 영향은 없으며 자재 공급망도 중단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Related Article

싼샤댐 상류서 3월 대규모 산사태 VIDEO: 三峽大壩再傳潰壩危機?ㅣ 중국 삼협댐 재생 에너지그룹, 35억 달러 기금 조성 추진 China’s Three Gorges Dam seeks to raise US$3.5 billion in a stock sale

https://conpaper.tistory.com/85820

edited by kcontents


SHANGHAI -- The relentless rains pummeling central and southern China have lifted water levels at the Three Gorges Dam, fueling concerns of much wider flood damage.


One of the world's largest, the Three Gorges Dam in Hubei Province is now holding back water from the Yangtze River, China's longest, at a level topping 162 meters as of Tuesday afternoon. The dam was built to hold 145 meters of water.




Because of heavy downpours since June, authorities have allowed dam to hold more water to prevent flooding downstream. The dam started pumping out excess water at the end of June in an attempt to control the volume.


The dam initially pumped out 30,000 cu. meters of water per second. The rate was cut to less than 20,000 cu. meters per second in mid-July.


But the heavy rain continued unabated, and the inflow of floodwater to the Three Gorges Dam amounted to 61,000 cubic meters per second on Saturday, according to the state-run Xinhua News Agency.


Three Gorges Dam China: Is China Hiding something again? - CW360

(2018년 변형된 삼협댐의 사진)

edited by kcontents


Over 400 rivers have experienced flooding, affecting 24 million people this month with authorities estimating the economic toll at 64.4 billion yuan ($9.2 billion). Wuhan, where the novel coronavirus originated, was among the areas inundated by floodwater.




The Ministry of Water Resources has said all dams along the Yangtze River are being safely supervised, citing the 30,000 monitoring stations along the river and the network of adjustable flood control pumps. But there has been speculation in Chinese media over whether the dams will be breached if the heavy rain continues.


The water ministry expects downpours to continue through Thursday, according to media reports. The National Meteorological Center has advised the affected areas to remain on alert.


Honda Motor operates three plants in Wuhan. The facilities were responsible for half the 1.37 million vehicles the Japanese automaker manufactured in China in fiscal 2019.


"At this point, there are no reports of any impact, including at dealerships," said a Honda representative. But in the case of severe flooding, the blow to Honda's Chinese business would be significant.


Japanese tire maker Bridgestone operates an automotive seat pad plant in Wuhan. As of Wednesday afternoon, "there has been no impact on facilities and the supply chain for material has not ceased," said a Bridgestone spokesperson.


No damage has been reported at Isuzu Motors' truck and engine factories in Chongquing, a metropolis on the Yangtze River. The same goes for Mazda Motor's facility in the city of Nanjing, also located along the river.


The companies were forced to shut down their plants temporarily this spring due to the novel coronavirus outbreak. The factories started to restore normal capacity in April, and China is the sole market in which operations have recovered to pre-pandemic levels. The floodwaters risk reversing those gains.


https://asia.nikkei.com/Economy/Natural-disasters/Anxiety-grows-as-water-level-in-Three-Gorges-Dam-increases




Why has flooding been so severe in China this yea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진핑이 문제”…홍수로 요동치는 中 민심


   중국 남부 지방에 폭우가 지속되며 홍수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자 중국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An aerial view shows a flooded town in China's Anhui province, July 20, 2020. (China Daily via Reuters) 


 

Broken Levees Trap Thousands in China Floods


An aerial view shows a flooded town in China's Anhui province, July 20, 2020. (China Daily via Reuters)

Broken levees left over 10,000 people stranded in eastern China on Tuesday, as flooding across the country becomes more severe.




On Sunday, high water overcame flood defenses around Guzhen, a town in Anhui province.


Flood water was up to 3 meters deep, according to Guzhen’s Communist Party secretary, Wang Qingjun.


Since the flooding began in June, over 141 people have been reported dead or missing, 150,000 homes were damaged, and losses are estimated at $9 million.


Many parts of Anhui Province resorted to drastic measures to mitigate the disaster. One dam was blasted open on Sunday to relieve pressure from flood water behind it, and sluice gates were opened on the Xiangjiaba Dam Monday. While crops and forests were flooded, it was hoped the intentional release will save the area from even greater damage later.


CNN.com


View full text

https://www.voanews.com/east-asia-pacific/broken-levees-trap-thousands-china-floods





Related Article

삼협댐, 변형 시작? 수위 -10m까지..."중국 정부, 잘못된 정보" 

VIDEO: Latest round of defamation to Three Gorges Dam shows lack of basic knowledge

https://conpaper.tistory.com/88216

edited by kcontents


中, 역대급 물폭탄, 141명 사망·실종 

중국은 지난달 2일부터 기록적인 폭우에 신음하고 있다. 주택이 붕괴되고 차가 침수되는 건 기본이고,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마을을 덮치는 일도 발생했다.


중국 기상청은 당초 이번 폭우가 7월 초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했지만 예상이 빗나가며 7월 말인 현재까지 비는 남부 지방 곳곳을 휩쓸고 있다.


남부 지방에서 시작된 이번 폭우는 31개 성·자치구·직할시 중 27곳에 피해를 입혔다. 지난 13일 중국 정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날까지 141명이 사망·실종됐고, 이재민 3873만명이 발생했다. 경제적 손실은 860억 위안(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도자가 문제”…흉흉해진 중국 민심 

세계 최대 댐인 중국 싼샤댐(三?)이 지난달 30일 후베이(湖北), 충칭(重慶), 구이저우(?州) 등 상류 지역에서 불어난 물을 방류하기 시작하며 민심은 요동치고 있다.


싼샤댐에서 방류된 물이 양쯔강 중하류 유역인 안후이(安徽), 장쑤(江蘇), 충칭(重慶) 후난(湖南) 지역으로 흘러가 홍수로 인한 피해가 더 커지고 있다며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는 것. 특히 안후이성은 20일 제방마저 폭파할 정도로 폭우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x’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는 중국 SNS 웨이보 이용자는 “양쯔강 하류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싼샤댐이 왜 진즉 방류를 하지 않고 이제야 부랴부랴 대량 방류하는 지 의문을 품고 있다”고 썼다. 아이디 ‘東x’ 는 “싼샤댐에서 계속 물을 방류하면 안후이는 견디지 못한다”고 불안감을 드러냈다.


중국 남부 지방에 한 달 넘게 이어진 폭우로 홍수가 발생하자 안후이성 추허강 제방 댐을 폭파해 물을 방류하고 있다. © 뉴스1


싼샤댐 자체에 불만을 표시하는 누리꾼도 적지 않았다. 다른 누리꾼 ‘胡x’는 “싼샤댐이 홍수를 막는 역할을 할 거라더니, 도대체 쓸모가 있는거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문제는 싼샤댐이 아니라 지도자라는 의견도 나온다. 아이디 ‘我x’는 “싼샤댐이 문제가 아니라 지도·지휘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당국의 대응을 지적했다.




중국, 민심 달래기 총력 

이처럼 불만이 터져나오는데도 비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자 중국 당국은 싼샤댐이 상류에서 내려오는 물을 막는 역할을 더 수행할 수 있다며 민심 달래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은 ‘싼샤 공정이 있는데 왜 양쯔강의 홍수가 이토록 긴장 상태인가’라는 기사를 통해 이번 홍수가 심각해진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또 천꾸이야 연구원은 관영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싼샤댐 공정은 매우 중요하지만 천하를 책임질 수는 없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이어 찾아온 역대급 물폭탄에 정상적인 삶을 영위하기 힘들어지자 뿔난 민심이 점점 지도자를 향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한 공산당이 이 어려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뉴스1)




Climate change blamed for China flood disast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Latest round of defamation to Three Gorges Dam shows lack of basic knowledge

By Wang Qi and Shan Jie Source: Global Times Published: 2020/7/21 21:28:40


Chinese engineers and mechanics experts on Tuesday denounced a new round of Western media reports that hyped the Three Gorges Dam deformation rumor, saying the reports were taken out of context and exposed their anti-China mindset and lack of basic physics knowledge.


Photo taken on July 19, 2020 shows floodwa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Three Gorges Dam in central China's Hubei Province. (Xinhua/Xiao Yijiu)


   

삼협댐 변형 시작?..."중국 정부, 잘못된 정보"


   중국 건설공학자들과 기계학 전문가들은 화요일 삼협댐 변형설을 과장 보도한 새로운 서방 언론 보도를 비난했다.


일부 서방 언론은 댐이 중국에 있지 않는 한 댐 하나에 그렇게 집착한 적이 없다. 중국 양쯔강에 대한 삼협 프로젝트는 비난과 루머에 직면해 있으며, 붕괴 위험, 지진 발생, 홍수 악화 같은 이전의 비난이 터무니없다는 것이 입증된 후, "변형 이론"은 또 다른 근거 없는 과장 광고에 불과했다고 관측자들은 말했다.




신화통신이 토요일 보도에서 다가오는 홍수 정점 속에서 댐의 변위, 변질, 변형이 정상 범위 안에 있다고 말한 후, 이들 서방 언론은 마치 댐이 자신들이 보도한 것처럼 무너지려는 것처럼 그 위에 뛰어들었다.


환구시보가 도달한 기술자들은 댐, 도로, 교량을 포함한 모든 힘 대상 물체가 어느 정도 변위와 변형을 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탄성변형은 복구가 가능하고 영구적이지 않으며, 삼협댐의 변형은 항상 설계 한계 내에 있었다.


변형 얼룩은 중국 장마철 댐이 범람원을 잡고 있던 2019년 여름에도 나타났다. 당시 중국 전문가들은 댐이 붕괴할 가장자리에 있지 않았고, 약 1.4~26.7mm의 설계 한계 내에서 탄성 변형만 있었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싼샤댐 최고 수위 우려 수준

중국 남부에서 지난달부터 쏟아진 폭우로 창장(長江)에 있는 세계 최대 싼샤(三峽)댐이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sunggu@yna.co.kr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Some Western media have never been so obsessed with a single dam, unless it was located in China. The Three Gorges Project on China's Yangtze River has faced smears and rumors, and the "deformation theory" was just another groundless hype, after previous accusations like collapse risks, causing earthquakes and aggravating floods were proven absurd, observers said. 


After the Xinhua News Agency in a Saturday report said the dam's displacement, percolation and deformation are within normal range amid an upcoming flood peak, these Western media jumped on it as if the dam was about to collapse like they had reported. 


Nikkei Asian Review

edited by kcontents


Engineers reached by the Global Times noted all objects subjected to force, including dams, roads and bridges, will display displacement and deformation to a certain extent. The elastic deformation is recoverable and not permanent, and that of the Three Gorges Dam has always been within the design limits.


The deformation smear also emerged in the summer of 2019 when the dam was holding floodwaters during China's rainy season. Chinese experts explained at the time that the dam was not on the edge of collapsing, and only had elastic deformation within the designed limits of about 1.4 to 26.7 millimeters.  


Another slander in July 2019 cited satellite images of Google Maps showing the Three Gorges Dam "seriously distorted." Though the "distortion" later proved to be caused by low resolution of the image, the "deformation and collapse prediction" continued to circulate. 




Although the Three Gorges Project is the world's biggest hydropower project, its reservoir volume is small compared with others. The world's top 10 reservoirs are two to five times the size of the Three Gorges Reservoir. If the Three Gorges Dam is at risk of collapsing, what about the 26 reservoirs larger than it? said Zhang Shuguang, chief engineer of China Three Gorges Corp (CTG), which operates the massive project. 


Zhang also noted that the dam has a monitor system with more than 12,000 detection spots, which will sound an alarm if there is a minor abnormality. 


Reddit

edited by kcontents


Three Gorges Dam's operations are safe and sound, and there is no so-called distortion or other risks, CTG told the Global Times in a statement. "The Three Gorges Project is not so 'fragile' as some people have imagined… it has prevented large floods."


Real-time monitoring data shows that buildings and foundation of the Three Gorges Dam are working in a normal, safe and reliable manner, said the company. "Speculation without scientific monitoring data is irresponsible and unprofessional, or out of ulterior motives!" 


The lifespan of the Three Gorges Dam will be beyond 100 years, Zhang Chaoran, an academician at the Chinese Academy of Engineering and an expert of hydropower-engineering, told the Global Times. 


With on-time maintenance to keep every part of the Three Gorges Dam in good condition, it could run for a long time, like the Dujiangyan project that has worked for 1,000 years, he said.


People's conscience is more easily distorted than a dam, while the dam is much stronger than rumors about it, observers said.  




View full text


Gravitas: Three Gorges Dam: China's dam of do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장 큰 홍수 싼샤 덮쳤다"…싼샤댐 붕괴설 다시 '솔솔'


    장강 상류에서 불어난 물이 세계 최대 댐인 싼샤(三峡)댐을 덮쳐 역대급 홍수가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싼샤댐 붕괴설이 또다시 제기되고 있다.


1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남부 지방에 한 달 넘게 쏟아진 폭우로 장강 상류 유역에 물이 급속히 불어나며 싼샤에 올해들어 가장 큰 홍수가 덮쳤다. 18일 오전8시 기준 초당 6만1000㎥에 달하는 물이 싼샤댐으로 밀려오고 있다.


xinhuanet.com

(중국 후베이성 이창에 있는 양쯔강의 거대 수력발전 프로젝트인 삼협댐에서 홍수로 물을 대량으로 방류하고 있다.)


 

Floods kill 14 in China as water peaks at Three Gorges Dam


BEIJING — At least 14 people have died in the latest round of seasonal rains and flooding in southern China, as soldiers and workers built makeshift barriers with sandbags and rocks Saturday to keep the Yangtze River and its tributaries at bay.


Three floodgates of the Three Gorges Dam that spans the Yangtze were opened as the water level behind the massive dam rose more than 50 feet above flood level,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ed.




The dam was holding back about 45% of the water, Xinhua said, citing China Three Gorges Corp.


Upstream, 11 people had been killed in Chongqing as of Saturday morning, China National Emergency Broadcasting said in an online report, citing the municipal emergency agency. More than 20,000 people had been evacuated and 1,031 homes destroyed.


View full text

https://www.theledger.com/news/20200718/floods-kill-14-in-china-as-water-peaks-at-three-gorges-dam


edited by kcontents


싼샤댐 시설 관계자는 "18일 8시 현재 싼샤댐에 초당 6만1000m의 물이 유입되고 있으며, 초당 3만3000㎥의 물을 내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Winter Watch

edited by kcontents


그러면서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댐에 금이 가거나 변형되지는 않았다"며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앞서 제기된 싼샤댐 붕괴설을 일축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중국건축과학원 교수로 추정되는 인물이 "마지막으로 한 번 말한다. 이창(宜昌) 아래 지역은 달아나라"며 싼샤댐 붕괴를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장보팅 중국수리발전공정학회 부비서장은 "굉장히 악의적인 헛소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9시50분 기준 '싼샤 역대급 홍수 발생'이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바이두 실시간 검색어 2위에 오르며 싼샤댐 붕괴설이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dahye18@news1.kr


Yangtze River reports largest surge of 2020 at Three Gorges, rainstorm alert continu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군대 방불케 하는 멕시코 카르텔…중무장 영상으로 위력 과시


악명높은 마약조직 CJNG, 대통령 지방순방 맞춰 영상 공개


  비포장도로에 장갑차와 트럭들이 끝도 없이 서 있고, 전투복과 방탄조끼를 입은 채 중무장한 이들이 차량 앞에서 무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친다.


영락없이 군인들처럼 보이지만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조직원들이다.


 

Cartel demonstrates its firepower with video showing convoy of armored vehicles

Analyst says it's a message to government: 'You come after us, we'll strike back'


A video showing heavily-armed Jalisco New Generation Cartel (CJNG) members alongside a long convoy of armored vehicles is under analysis to determine whether it is authentic, Security Minister Alfonso Durazo said Friday.




An approximately two-minute-long video posted online on Friday shows some 75 masked gunmen dressed in military fatigues and wielding high-caliber weapons.


Filmed on a dirt road in a rural location, the frightening footage also shows about 20 armored vehicles – some of have been modified to include gun turrets – emblazoned with the CJNG initials and “special forces” or “elite group.”


View full text

https://mexiconewsdaily.com/news/cartel-demonstrates-its-firepower


edited by kcontents


멕시코에서 17일(현지시간)부터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 돌기 시작한 2분 남짓의 영상은 멕시코 마약 조직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이 유포한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 조직원들로 추정되는 이들의 영상[트위터 캡처]


영상 속 전투복과 차량엔 CJNG라는 문구가 적혀 있고, 무장한 이들은 카메라를 향해 '멘초님의 부하들' '멘초님 만세' 등의 말을 앞다퉈 외치고 있다. '(엘)멘초'는 CJNG의 두목 네메시오 오세게라의 별명이다.




CJNG는 현재 멕시코에서 가장 악명 높은 조직이다.


펜타닐, 메스암페타민 등 합성마약을 중심으로 시장을 상당 부분 장악하면서, 미국에서 수감 중인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일명 엘차포)이 이끌던 시날로아 카르텔의 아성을 넘고 있다.


무엇보다 군과 경찰 등 공권력을 겨냥한 잔혹한 공격을 일삼고 있다.


지난달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멕시코시티 경찰 수장에게 무차별 총격을 퍼부어 시민과 경찰 등 3명을 숨지게 한 것이나, 그 며칠 전 발생한 콜리마주 연방 판사 부부 피살도 CJNG의 소행으로 지목됐다.


CJNG 영향력이 큰 지역에선 군이나 경찰이 매복 습격을 받아 사망하는 일도 심심찮게 발생한다.


최근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멕시코 살인 건수 중 상당수는 CJNG가 공권력이나 경쟁조직을 상대로 벌이는 공격이다.


두목 오세게라에 1천만 달러(약 125억원)의 현상금을 내건 미국 정부는 CJNG를 "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다국적 범죄조직 5개 중 하나"로 지칭하기도 했다.


이번 CJNG의 영상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날로 심각해지는 강력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범죄가 집중된 지역들을 순방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지난해 10월 CJNG로 추정되는 괴한들의 매복 공격을 받아 불에 탄 경찰 차량[EPA=연합뉴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범죄율이 높은 과나후아토, 할리스코, 콜리마주를 방문해 범죄 척결 의지를 강조하고 있는데, 이들 지역 모두 CJNG의 영향력이 큰 곳이다.


대통령은 지난 16일 할리스코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선 "계속 범죄와 맞서 싸우겠다. 겁먹지 않겠다"고 말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전 정권의 마약조직 소탕 작전이 오히려 벌집을 쑤신 것처럼 범죄를 증가시켰다면서, 상대적으로 온건한 대응을 고수해왔다.




미 마약단속국(DEA) 출신의 마이크 비질은 이 영상에 대해 "CJNG는 대통령이 아니라 자신들이 멕시코를 지배하고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며 현 정부의 범죄 대책이 "카르텔들이 더욱 처벌받지 않고 활동하게 만들었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영상이 공개된 뒤 알폰소 두라소 멕시코 치안장관은 트위터에 "영상의 진위와 촬영 시점을 확인하기 위해 분석 중"이라면서 "연방 정부의 무력에 도전할 만한 능력을 갖춘 범죄조직은 없다"고 강조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mihye@yna.co.kr


동영상은 수정하실 수 없습니다.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vid-19 pandemic has cost the world's economy $3.8TRILLION 'and made 147 million people unemployed', study claims



In the first work to attempt to quantify the impact of the pandemic, researchers from the University of Sydney created a detailed model of the global economy


Researchers studied the global impact of coronavirus and lockdown measures

The impact was worse due to the interconnected nature of the world economy

The airline and wider travel industry was hardest hit by coronavirus lockdown

Global wages dropped by $2.1 trillion or about 6 per cent of worldwide income

$536 billion or 21 per cent was lost because of a reduction in international trade 

The team say that easing coronavirus lockdown measures prematurely could have more severe and prolonged economic impacts than remaining in lockdown




By RYAN MORRISON FOR MAILONLINE 

PUBLISHED: 19:00 BST, 9 July 2020 | UPDATED: 21:46 BST, 9 July 2020


 

코로나로  세계 경제타격 3조8천억불, 실업자 1억 4천만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확산 방지 대책으로 세계 경제는 3조8000억달러의 손실을 입었으며 1억4700만명이 실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염병의 영향을 정량화하는 첫 번째 연구에서 시드니 대학의 연구원들은 세계 경제의 상세한 모델을 만들었다.


가장 큰 타격을 받는 부문은 여행 산업이다. 특히 아시아, 유럽, 미국에서 취소된 항공편과 방문객들에게 국경을 닫은 국가들 때문이다.


사실, 이러한 글로벌 연결성의 손실은 '경제적 전염'을 유발하여 무역, 관광, 에너지, 금융 부문에 큰 혼란을 야기시켰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미 느끼고 있는 전세계적 손실은 봉쇄 조치가 계속됨에 따라 증가할 가능성이 높지만, 너무 빨리 해제하면 '경제적 영향이 훨씬 더 심각하고 장기화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coronavirus pandemic and measures to slow its spread cost the global economy $3.8 trillion (£3 trillion), and put 147 million people out of work, a new study shows.


 

The UK economy is facing the worst recession in 300 years, since the Great Frost laid waste to Europe on 1709, in the wake of the COVID-19 pandemic 


In the first work to attempt to quantify the impact of the pandemic, researchers from the University of Sydney created a detailed model of the global economy.


The sector to be hit the hardest is the travel industry - due to cancelled flights and countries closing their borders to visitors - particularly in Asia, Europe and the US. 




In fact this loss of global connectivity 'triggered an economic contagion', causing major disruptions to trade, tourism, energy and finance sectors, the team said.


The global losses already felt are likely to increase as lockdown measures continue, but lifting them too soon could 'lead to even more severe and prolonged economic impacts', the researchers said. 


The employment-population ratio in the U.S had been steadily growing since 2010, as pictured above, before a sharp drop in April 2020 cased by coronavirus shutdowns. It remained at 52.8 percent in May meaning that 47.2 percent of all American adults are jobless


The OECD warned recently that the UK is likely to be one of the worst hit major economies from coronavirus this year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506463/Covid-19-pandemic-cost-worlds-economy-3-8TRILLION.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