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

http://edc.seoul.go.kr/index.do

 


 

서울시

kcontents

 

 

서울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 올 상반기 전년보다 2배 많은 총 80건 조정
심사관 현지조사→각 분야별 전문가 정밀조사...합의 유도 및 위원회 의결로 조정
최근 5년간 최고치인 1억5천3백만원 피해보상 결정, 법정기한보다 4개월 빨리 처리 
환경문제 복잡성과 갈등 심화로 합의 어려워 사건 40%가 구속력 있는 위원회 의결
배상금 외에도 피해건물 보수, 방음시설 설치 명령 등 근본적이고 합리적인 결정
시, “인력과 예산 보강해 환경분쟁으로 인한 시민 권리구제 신속·공정·효율적 해결”

 

층간소음, 공사장 소음과 진동 등 생활 속에서 부딪히는 크고 작은 환경분쟁을 복잡한 소송 절차 없이, 신속하고 합리적으로 해결하고 싶다면 환경분쟁조정제도에 따라 운영되는 ‘서울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 문을 두드려 보자.

 

환경분쟁조정제도는 환경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행정기관을 통해 간편하게 구제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서울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변호사 7명, 교수 4명, 공무원 2명, 전문가 2명 총 1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분쟁사안에 맞춰 담당 위원과 심사관을 배정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사건을 해결한다.

 

신청이 접수되면 심사관의 현지조사→각 분야별 전문가의 정밀조사 결과를 거쳐 일단 심사관의 중재로 당사자 간 합의를 유도한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당사자 심문과 의결로 최종 결정한다. 이때 위원회 의결사항은 재판상 화해와 동일한 효력이 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올 상반기에만 환경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총 1억5천3백만 원의 피해보상액 배상을 결정하는 등 총 80건의 환경분쟁사건을 조정했다고 13일(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조정된 건수(38건)와 비교해 2배가 넘는 수치로, 환경권 보장이 강화되면서 분쟁 조정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 것으로 시는 분석하고 있다.

 

분쟁조정 사건은 배가 늘었지만 처리기간은 법정기간보다 빠르고, 피해보상액은 늘었다.

 

평균 처리기간은 4.7개월로 법정처리기간(9개월)보다 4개월이나 빨랐고, 피해보상액 1억5천3백만 원은 지난 한 해 배상액(7천4백91만7천원)과 비교해 200% 증가한 것으로, 최근 5년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위원회에서 조정한 32건 중 18건에 대한 배상이 결정된 금액으로 배상 신청액 8억 8천 7백만 원 중 인과관계를 꼼꼼히 따져 1억5천3백만 원(배상률 17.2%)의 피해보상액 배상을 결정했다. 

 

또, 시에 따르면 당사자 간 합의보다 위원회 의결로 해결되는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상반기 접수된 80건 중 40%인 32건이 조정위원회 의결로 결정됐다.

 

이는 환경문제의 복잡성과 갈등이 심화되면서 합의점을 도출하기 어려워 위원회의 객관적인 판단과 구속력 있는 결정을 원하는 경우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이러한 환경권 보장 강화 및 보상 노력과 함께, 양측 입장 표명 기회를 통한 합의도출과 시설개선 결정 등 실질적인 피해방지대책마련을 주문하는 등 상황에 따른 가장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예컨대, ○○구에 거주하는 A씨는 자택 앞 공사장의 소음과 진동으로 인해 건물균열과 정신적 피해가 발생하자 시공사를 상대로 분쟁 조정을 신청했다. 당사자 간 의견대립으로 합의가 되지 않자 재정회의에 출석해 위원회의 심문과 조정을 통해 시공사에서 신청인 건물의 피해부분에 대해 보수해 주는 조건으로 원만한 합의를 이루었다.

 

또, A아파트 단지 내 설치된 테니스장 소음으로 인해 B아파트 주민이 정신적 피해를 입자 상대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를 상대로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위원회에서는 테니스장이 주민을 위한 공공체육 시설이라는 점과 배상금 결정으로는 실질적으로 권리구제가 힘들다는 점 등을 사유로 피신청인에게 이용시간 준수, 안내문 설치와 소음저감 시설 설치 결정을 내렸다.

 

환경분쟁조정 신청은 인터넷 홈페이지(http://edc.seoul.go.kr)나 직접 방문을 통해 가능하며, 전화상담(2133-3546~9)으로 분쟁조정에 대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강필영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시민들의 환경권 보장이 강화되면서 생활 속 환경분쟁도 늘어나고 서울시 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되는 조정 신청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맞춰 시는 지난 5월 심사관을 2명에서 3명으로 늘리는 등 인력과 예산을 보강해 환경분쟁으로 인한 시민 권리구제를 신속·공정하고 효율적으로 해결하고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붙 임. 1. 환경분쟁조정제도 개요 및 진행절차

 

복잡한 환경분쟁, 서울시에서 쉽고 빠르게 해결하세요.hwp (45568 Bytes)

서울시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대 지하배수로 2개소


 

지하배수로 구조


위치도

 

 

서울시

 

 

서울광장 및 남대문로 지하배수로 2곳 서울시 기념물 제38·39호로 지정
1910년 전후로 만들어져 근대 하수도 기술 발전사에 중요한 의미
현재 2곳 모두 그 일대의 빗물과 생활하수 처리하는 물길로 사용
서울광장 지하배수로 1/3 축소모형 제작해 서울광장에 전시 예정
시, "서울의 물길과 도시발전 과정 연구에 중요한 가치, 지속 발굴할 것"

 

서울시는 '12년 9월 중구 서울광장과 남대문로에서 발견한 근대 지하배수로 2곳을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38호(서울광장 지하배수로)와 제39호(남대문로 지하배수로)」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심의는 지난달 26일 마쳤으며, 7월 3일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됐다.
 ※ 기념물 : 서울시 지정문화재(유형문화재․기념물․민속자료․무형문화재) 중 한 종류로 역사 유적지․

 

고고 유적․전통적 경승지(경치나 경관이 뛰어난 곳)․식물 중에서 학술적․역사적․예술적 가치가 큰 것을 지정함. 현재 서울시 기념물은 <성균관 대성전 나무>, <세검정 터>, <화의군 이영 묘역>, <불암산성> 등이 있음.

 

〈1910년 전후에 만들어진 지하배수로로 근대 하수도 기술 발전사에 큰 의미〉
이번에 문화재로 지정된 두 곳은 1910년 전후에 만들어져, 조선 개국 이래 수백 년에 걸친 하수체계와 물길을 근간으로 근대적 기술을 도입해 재구축했으며, 국내에선 유례를 찾기 어려운 희소성과 역사적 가치가 높아 근대 하수도 기술의 발전사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하수관로이다. 

 

서울광장 아래에 있는 하수관로는 190.9m, 적벽돌 등을 쌓아 만든 벽돌식 하수관로이며, 남대문로 아래의 지하배수로는 461.3m의 벽돌식 하수관로와 27.3m의 석축 하수관로이다. 특히 이 두 곳은 아직도 주변의 빗물과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하수관로로 사용되고 있다. 
 
하수관로는 원형 벽돌쌓기, 계란형 벽돌쌓기 등 하수량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구조로 이루어져 있으며, 원형암거 하부 절반 부분의 벽돌은 약 2cm 안으로 들여쌓고, 모르타르로 마감해 하수가 원활히 흐르도록 했다.   
 
지선과 간선이 합류하는 지점은 암거와 동일한 벽돌식, 혹은 콘크리트구조로 부분 변경하여 부드러운 유선형 곡선을 이루어 하수의 흐름을 원활히 하고, 관경 확대를 위해 쐐기형 벽돌을 사용하여 정밀시공을 통해 기술적으로도 우수하여 보존가치가 높다.

 

〈서울광장의 지하배수로 1/3 축소모형 제작해 서울광장에 전시예정〉
근대 지하배수로가 지하에 있어 일반 시민이 볼 수 없기에 시는 배수로의 특성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서울광장의 간선과 지선이 합류되는 지점의 지하배수로를 1/3 축소모형으로 제작하여 서울광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이진용 서울시 물재생계획과장은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된 근대 지하배수로는 서울의 물길과 도시발달 과정 연구에 중요한 가치가 있다"며, "서울시 전역에 근대 지하배수로를 조사해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문화재로 지정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 별첨 : 사진자료 및 위치도

 

서울시, 100여년 된 지하배수로 2곳 문화재 지정.hwp (3456512 Bytes)
서울시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래픽=김지영 디자이너

 

kcontents

 

 

중소 해외건설기업 A사는 중앙아시아 ○○발전소 공사 입찰에 참여한 국내 대형건설업체의 강요로 원하지 않는 현지 법인을 설립해야 했다. 원사업자가 공사 일정이 촉박하다며 압력을 넣는 바람에 법인을 세웠지만 법인 유지비가 상당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에 몰렸다.

중동에서 플랜트공사를 수주한 한 대기업은 하도급계약서에 '갑의 지시에 의한 설계변경 비용은 을이 부담하며 을의 직접공사비가 10% 이상 증가될 경우에만 계약금액을 조정 한다'고 명시했다. 실제 설계변경이 진행되면서 해당 하도급 업체는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정부가 해외건설현장에서 빈번하게 발생했던 원도급업체와 하도급업체간 불공정거래 관행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하도급업체가 올바로 서야 활발한 해외건설 수주가 지속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는 해외건설 현장에서 만연한 불공정하도급거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해외건설업 표준하도급계약서'를 마련하고 지난 3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기사본문링크]

http://news.mt.co.kr/mtview.php?no=2014071410191607394&type=1&MLA

머니투데이 세종=김지산 기자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성 어섬 비행장

출처 서울시

 

[이착륙장 설치 및 관리기준 주요내용]

(활주로)

이착륙장은 활주로, 활주로 안전구역․보호구역의 길이 및 폭 등에 따라 1․2․3등급으로 구분

이착륙장 세부기준
▪(1등급) 활주로 길이 340m 이상, 활주로 보호구역 길이는 1,000m

▪(2등급) 활주로 길이 275m 이상 339m 이하, 활주로 보호구역 길이 700m

▪(3등급) 활주로 길이 200m 이상 274m 이하, 활주로 보호구역 길이300m

 

활주로 안전구역(RSA) 및 보호구역(RPZ) 단면도

국토부

 

전국 경량항공기 이착륙장 현황(총 26곳)

kcontents

 

 

활주로 설치·안전 기준 제정

항공레저 활성화 기여 기대

 

경량항공기* 동호인들은 항공레저 활동을 위해 이착륙장**(전국 26곳)을 자체적으로 조성·운영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정부가 활주로 크기를 정하고,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이착륙장이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 자체 중량이 115kg 이상이고 최대 이륙중량이 600kg 이하인 비행장치
** 비행장 외에 경량항공기 또는 초경량비행장치의 이륙 또는 착륙을 위하여 사용되는 육지 또는 수면의 일정한 구역을 말함(항공법 제2조제45호)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고 경량항공기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착륙장 설치 및 관리기준’을 제정한다.

 

최근 주5일 근무 확대로 항공레저스포츠 활동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나, 경량항공기에 대한 이착륙장은 설치기준이 없고 정부의 안전감독도 받지 않아 이착륙장 기준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 (’07) 411대 → (’08) 494대 → (’09) 605대 → (’10) 684대 → (’11) 733대 → (’12.11) 791대

 

따라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2년 12월, 미국 연방항공청(FAA)에서 인정한 기준*을 토대로 ‘이착륙장 설치 매뉴얼‘을 제정·배포 하여 항공레저 동호인들이 가이드라인(guide-line)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미국 재료시험학회(ASTM: American Society for Testing and Materials International)가 개발한 자율 기준으로서 강제규정은 아니지만 FAA 에서 인정

 

이후, 금년 1월 14일 이착륙장 설치허가 및 기준 등 항공레저 활성화를 내용으로 항공법이 개정됨에 따라 ‘이착륙장 설치 및 관리기준’을 고시하게 되었다.

 

기준 제정을 위해 전국 이착륙장의 활주로, 활주로 안전구역·보호구역의 길이 및 폭 등에 대한 실태조사(2014.6.2~6.20)를 통해 항공레저스포츠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에서 수렴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였다.

 

특히, 이착륙장 설치 기준에서는 경량항공기 사고 예방을 위해 활주로, 활주로 안전구역·보호구역의 길이 등에 따라 이착륙장 등급을 구분하여 최소한의 기준*을 정하였으며, 이착륙장 설치자는 월1회 자체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하여 이착륙장 관리기준을 강화하였다.


* 활주로 안전구역은 길이는 활주로 시단으로부터 75m 이상, 폭은 활주로 중심선 양쪽으로 각각 10m 이상, 활주로 보호구역은 폭은 활주로 중심선에서 양쪽 16m, 길이는 활주로 종단으로부터 1km 지점에서 폭 45m, 양측으로 벌어진 사다리꼴 모양

 

이번에 ‘이착륙장 설치 및 관리기준’을 제정함으로써 경량항공기 이용자들의 안전에 많은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항공레저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국토교통부는 급속히 발달하는 경량항공기의 성능과 사고 원인을 분석하고, 외국 사례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하여 이착륙장의 합리적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글문서 src 140715(조간) 경량항공기, 안전 사각지대 없앤다(공항안전환경과).hwp

파일 align 140715(조간) 경량항공기, 안전 사각지대 없앤다(공항안전환경과).pdf

 

국토교통부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주 마우나 리조트 참사 현장. 올해 2월17일 발생한 건물 붕괴사고로 부산외대학생 등 사망자 10명

부상자 103명이 발생했다.

 kcontents

 

 

이르면 10월부터는 일정 높이 공작물은 건축구조기술사가 구조 안전 검토를 하여야 하고, 기둥과 기둥 사이가 20m 이상인 특수구조물은 구조심의 제도 시행 등 지난 마우나 리조트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해 마련한 ‘건축물의 안전강화 대책(’14. 4. 2)’이 본격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공작물의 안전 설치와 마우나 리조트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해 안전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건축법 시행령」과「건축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7월 15일부터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2012년 볼라벤 태풍 사고와 같이 태풍 등 강풍에 공작물이 붕괴 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하여 일정규모 공작물을 설치하기 위하여는 구조안전을 검토하는 절차가 신설된다.

높이 2m를 넘는 옹벽 등 일정규모 이상 공작물*을 설치할 때에는 구조안전 확인을 위하여 공작물 축조 신고 시에 공작물의 구조안전 점검표를 허가권자에게 제출하고, 공작물의 사용자가 유지·관리 방법을 알지 못하여 유지·관리를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허가권자가 공작물 축조 신고필증을 교부할 때 공작물의 사용자 점검(방법)표를 붙여 교부하도록 하였다.

※ (공작물 종류) 높이 2m를 넘는 옹벽·담장, 면적 30㎡를 넘는 지하대피호
높이 4m를 넘는 광고탑·광고판
높이 6m를 넘는 굴뚝, 장식탑, 기념탑, 골프연습장 철탑, 통신용 철탑
높이 8m를 넘는 고가수조, 높이 8m 이하 기계식, 철골 조립식 주차장 등

 

또한, 높이 13미터를 넘는 공작물은 공작물의 구조 안전 및 내풍 설계 확인서를 건축구조기술사의 확인을 받아 제출하여야 한다.

 

② 건축물의 외부 난연성 마감재료 변경 시 대수선 허가를 받아야 한다.

건축물에 설치된 난연성 마감재료 면적 30㎡ 이상 해체 또는 변경하는 경우 대수선에 포함하여 허가권자에게 대수선 허가를 받도록 절차가 강화된다. 이는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 방지하여 재실자 안전 및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건축물 화재시 인접 건축물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상업지역 내에 2천㎡ 이상 다중이용업 건축물이나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 외벽 마감재는 방화에 지장이 없는 재료 사용을 의무화 하고 있다.

 

③ 마우나 리조트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한 건축기준이 마련된다.

첫째, 특수구조 건축물에 대한 건축구조기술사 협력이 강화된다.

건축물 설계시 기둥 간격이 30미터 이상인 경우에 건축구조기술사의 협력을 받아야 하나, 앞으로는 기둥간격 20미터 이상이면 협력을 받도록 대상을 확대하였다.

 

공사 과정에서의 구조안전 확인을 위하여 공사 감리자가 주요 공정에 다다를 때(3층 또는 높이 20미터 마다 주요구조부 조립 완료시)마다 건축구조기술사의 협력을 받도록 의무화 하였다.

 

또한,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하여 협력하는 건축구조기술사는 반드시 현장 확인을 한 후 감리보고서에 서명하도록 하였다.


* 특수구조로 된 건축물로서 높이 120미터 이상인 고층건축물(공동주택은 높이 150미터 이상), 보·차양 등이 외벽 중심선으로부터 3미터 이상 돌출된 건축물, 기둥과 기둥 사이의 거리가 20미터 이상인 건축물, 특수 설계·시공·공법 등이 필요하여 국토교통부장관이 고시한 건축물

 

둘째, 특수구조 건축물과 다중이용 건축물의 설계도서에 대하여 구조분야 건축심의를 거치도록 하였다.

 

현재는 일정 용도나 규모 이상인 건축물은 건축허가 전에 건축위원회의 심의를 받는데 간략설계도서(배치도, 평면도, 입면도 등)로 심의하게 됨에 따라 구조분야는 심도 있는 심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셋째, 특수구조 건축물의 건축주는 사용승인 신청시 유지관리계획서를 제출하고 그 계획서에 따라 유지·관리하도록 하였다.

 

마우나 리조트 사고 원인 중에는 폭설 등 기상 이변에 따른 즉각적이고 제때에 건축물 유지·관리를 하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밝혀졌다.

 

준공 후 기상 이변에 대비하고 건축물을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건축물의 상시 유리·관리 체계가 중요하므로, 특수구조 건축물의 건축주는 주요구조부의 관리계획, 건축물의 사용계획, 지붕 제설(除雪) 및 홈통 정비 등에 대한 유지관리계획서를 작성하여 사용승인 신청시에 함께 제출하도록 하고, 이에 따라 유지·관리하도록 한 것이다.


※ 유지관계계획서에 따라 유지·관리 않을 때, 2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

 

이번에 입법예고 되는 「건축법 시행령」 및 「건축법 시행규칙」개정안은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등 입법 후속절차를 거쳐 금년 10월 중순 공포ㆍ시행될 예정이다.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8월 25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국토교통부 홈페이지(http://www.molit.go.kr) 법령정보/입법예고란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 의견제출처 : 339-012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과
(전화 : 044-201-3763, 3764, 팩스 044-201-5574)


한글문서 src 140715(조간) 건축물 등의 안전관리 기준이 크게 강화된다(건축정책과).hwp

 

국토교통부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732호 신기술(“프리스트레스 도입과 단부매립철물을 이용한 MPS보 설치공법”)


제733호 신기술(“압축 코일스프링이 장착된 쐐기형 정착체를 이용한 연암이상 경질암반용 영구앵커

공법”)

 

제734호 신기술(“결정성 폴리머 개질 단층 복합시트를 이용한 인공지반 녹화용 방근 방수 복합공법”)

국토부

kcontents

 

 

지금까지 734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프리스트레스를 도입한 보 설치공법, 경질암반용 앵커공법, 방근·방수 녹화공법 등 새로 개발된 3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732호~제734호)하였다고 밝혔다.

 

제732호 신기술(“프리스트레스 도입과 단부매립철물을 이용한 MPS보 설치공법”)은 건축물 기둥과 연결되는 철근콘크리트 보의 균열과 붕괴 발생을 막기 위하여 보 양끝 단부에 별도로 제작한 철물을 매립함으로써 기둥과의 접합을 용이하게 하고, 보에는 프리스트레스*에 의한 인장강도를 증대시켜 균열을 방지하는 공법이다.


* 프리스트레스 : 인장력에 취약한 콘크리트의 단점 등을 보완하고 구조체의 인장강도를 증대시키기 위하여 구조체에 미리 압축력을 가하는 것

 

이 신기술은 하중에 의한 보의 균열 발생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기둥의 간격을 10m에서 12~14m로 넓힐 수 있고 기존기술보다 약 14%의 공사비 절감 효과도 있어 향후 건축물 공사에서 그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733호 신기술(“압축 코일스프링이 장착된 쐐기형 정착체를 이용한 연암이상 경질암반용 영구앵커공법”)은 사면안정 및 구조물을 지반에 고정시킬 수 있는 쐐기형 정착체를 활용하여 그라우팅(시멘트, 골재 등과 물의 혼합물을 주입) 없이 인장력(잡아당길 때 발생하는 힘)을 얻을 수 있는 영구 앵커*공법이다.
* 앵커 : 지반속에 인장재(PC강봉, PC강선 등)를 타설하고 긴장시켜 구조물의 하중을 지반에 전하는 구조체

 

주변지반을 가압하여 발생하는 마찰력과 지압력의 상승효과로 앵커체의 천공길이 및 구경 축소가 가능하며 그라우팅 작업이 필요 없으므로 공사비와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산사태와 비탈면 붕괴 등 재해에 대비한 긴급공사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734호 신기술(“결정성 폴리머 개질 단층 복합시트를 이용한 인공지반 녹화용 방근 방수 복합공법”)은 건물 옥상 또는 지하주차장 상부에 녹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하여 건축물 콘크리트 위에 방근과 방수 통합기능의 시트재(멤브레인 복합재)를 부착하여 누수 및 식물의 뿌리로부터 건축물을 보호하는 방근·방수 공법이다.

 

새로운 시트재 개발로 기존의 방수층 시공 후 방근층을 설치하는 2~3가지 시공 단계를 1단계로 축소하여 기존기술보다 30% 시공시간과 60% 작업인력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으며, 녹색기술로도 인증 받아 녹색도시 구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글문서 src 140714(석간) 이달의 건설 신기술 지정(기술정책과).hwp

파일 align 140714(석간) 이달의 건설 신기술 지정(기술정책과).pdf

국토부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deinspace.us

 

World’s First 3D Printed Item Made fromem  Recycled Plastic from the Ocean

 

[VIDEO]

1.3D Printing from Ocean Plastic

2.NASA to launch 3D Printer into Space

 

 

혁신기술, 세상을 바꾼다

 

2017년 대서양 ○○광구 해양 유전. 원유를 시추하는 해양 플랜트 조종실 내 모니터에 이상 신호가 떴다. 핵심 안전 시스템 중 하나인 분출제어장치(BOP)에 부착된 센서가 부품 고장을 알리는 메시지였다.

 

BOP는 유정 가장 윗부분에 설치돼 원유가 흘러나오는 것을 방지해 폭발을 막아주는 기능을 한다. 부품 7만개로 구성돼 있는데 그중 하나라도 고장이 난다면 자칫 원유 유출이나 폭발 등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당장 육지 공장에 부품을 발주하고 이를 공수한 뒤 장비를 물 위로 끌어올려 작업을 해야 하는데 짧게 잡아도 며칠은 걸린다.

 

하루 운영 비용만 60만달러에 달하는데, 며칠간 시추작업을 중단한다면 비용 손실도 어마어마하다. 하지만 이곳 플랜트에서는 단 하루 만에 부품을 만들어내고 정비까지 마무리했다. 자체 보유한 첨단 3D프린터 덕분이다.

 

`제조업의 혁명` `제3차 산업혁명`을 가져올 미래의 생산기술로 각광받는 3D프린터. 우리 삶의 구석구석을 변화시키고 파괴적 혁신으로 제조업 패러다임을 바꾸고 나아가 세계 산업 지형도까지 변화시킬 3D프린터 영역은 무한대로 확장 중이다.

 

초창기 단순한 제품이나 제조업체 시제품만 만들어내던 3D프린터는 정밀기계와 부품, 자동차, 항공기, 주택, 의류, 인체 조직, 식품 등까지 제조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활용 공간 제약도 사라지고 있다. 사람 손이 미치기 힘든 망망대해와 심해, 우주 공간까지. 글로벌 기업 GE는 주력 사업 중 하나인 해양플랜트 현장에 3D프린터를 두고 필요한 부품은 즉각즉각 만들어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3D프린터를 설치해 현장에서 부품을 제작하고 수리와 정비를 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기사본문링크]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4&no=987444

 

매일경제

이호승 기자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 북경~심양간 고속철도 사업 노선도

 

중국에서 13번째 수주, 35억원 규모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가 약 35억원 규모의 중국 북경~심양간 고속철도 감리사업을 수주했다.

 

철도공단은 지난달 30일 중국의 수도 북경을 출발해 동북지역 중심 도시인 심양까지를 잇는 경심고속철도(698km) 요녕구간 제3공구(劉家臥특대교 ~上河首대교 간 약 78km) 시공감리 용역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 지난 7일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 경심고속철도는 정부 재정사업(철로총공사89%, 요녕성정부11%)으로 향후 전 구간 개통 시 동북부 치치하얼에서부터 중국의 심장 북경을 경유해 동남부 광주에 이르는 동부 종단 고속철도(약 3800여km)로 이어지게 된다.

 

공단은 본 사업 수주를 위해 중국 현지 유력업체와 한ㆍ중 연합체를 구성해 제안서를 제출하기까지 지난 한 달간 숨 가쁘게 움직였고, 그 결과 독일, 프랑스, 이태리 업체 등과 치열한 경쟁을 거쳐 마침내 중국에서 13번째 사업계약을 수주함으로써 한국 철도의 국제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 중국 경심고속철도 발주사업 수주를 계기로 이후 발주예정인 중국 고속철도 사업에도 계속 수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본문링크]

http://www.asiae.co.kr/news/view.htm?sec=real99&idxno=2014071309574917742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한국기자협회

 

 

한국지반학회·오브 아룹에 안전진단 용역

 

제2롯데월드에 대한 안전진단을 외부에서 맡는다. 조기개장을 놓고 안전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자 이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13일 롯데건설 관계자는 "최근 한국지반학회와 영국의 유명 엔지니어링 회사인 오브 아룹에 제2롯데월드와 그 주변부에 대한 안전 진단 용역을 맡겼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발생한 지하수 유출과 포트홀(pot hole) 문제를 포함해 토목 설계 부문에 대한 안전 진단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본문링크]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071309484885741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성의료지구 조감도

 

한국경제

시설공사 입찰내역 (단위 : 백만원)

 

조달청

 

 

조달청 주간입찰 동향(‘14.7.14~'14.7.18)

 

조달청(청장 민형종)은 금주(‘14.7.14~’14.7.18)에 ’대구 수성의료지구 조성공사’ 등 46건 약 1,597억원 상당의 공사입찰을 집행할 예정이다.


금주 집행되는 입찰은 광주교육대학교 수요 ’인도보수 및 기타공사‘ 등 13건을 제외하고는 33건 모두 지역제한 입찰 또는 지역의무공동도급 대상공사로서

 

전체의 약 56%인 894억원 상당을 지역업체가 수주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지역업체만 참여하는 지역제한 입찰 공사는 26건, 227억원


지역업체와 의무적으로 공동수급체를 구성하여 참여해야 하는 지역의무공동도급공사는 7건 1,361억원(이 중 667억원 상당을 지역업체가 공동수급체에 참여 전망) 상당이다.

 

지역별 발주량을 보면, 강원도 577억원, 대구광역시 518억원, 경기도 311억원, 전라북도 80억원,  그 밖의 지역이 111억원이다.

 

규모별 발주량을 보면, 이번 주 집행예정인 공사 중 511억원 상당의 ‘수성의료지구 단지 조성공사’ 외 1건이 최저가입찰로 집행될 예정이다.

 

대형공사를 제외한 나머지는 약 588억원 규모로서 적격심사와 수의계약으로 집행될 예정이다.

 

<붙임> 조달청 시설공사 주간입찰 동향(2014.7.14~2014.7.18)

* 문의: 시설총괄과 최현주 사무관(070-4056-7339)

 

첨부파일 : 보도자료_주간_입찰동향_(20140711).hwp
조달청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