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삼호 재건축, 공동시행자 선정 ‘출항’


   서울 강남구 도곡삼호 재건축사업이 공동시행자 선정에 나섰다.

이달 10일 도곡삼호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정우석ㆍ이하 조합)이 공동시행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이에 따르면 조합은 이달 18일 오후 2시에 조합 사무실에서 공동시행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이하 현설)를 진행한다. 이날 다수 업체의 참여가 이뤄질 경우 오는 10월 16일 오후 4시 같은 장소에서 입찰을 마감한다는 구상이다.



도곡삼호/아유경제

edited by kcontents


현설 참가 시에는 법인인감도장ㆍ입찰참여 의향서 등 구비 서류를 지참하고, 현설 실시 전까지 현금 5억 원을 조합 계좌에 입금해야 한다.


일반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이뤄지는 이번 입찰에 참가하려면 현설에서 조합이 나눠주는 입찰참여안내서를 수령하고, 입찰보증금 90억 원(현금 45억 원, 이행보증보험증권 45억 원)을 입찰마감 전까지 납부해야 한다.


한편, 이 사업은 강남구 도곡로 242(도곡동) 일원 1만1042.2㎡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건폐율 24.62%, 용적률 299.85%를 적용한 지하 3층~지상 18층 규모의 공동주택 4개동 308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도곡삼호 재건축사업은 지하철 분당선 한티역이 인근에 있고, 도곡로와 언주로가 교차하는 요지에 있어 우수한 교통환경을 자랑한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AU경제,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수색ㆍ증산뉴타운’개발 가속화에 표류하던 상암 롯데쇼핑몰 첫 삽 뜰까?


   수색증산뉴타운 개발에 가속도가 붙으면서,인근에 위치한 롯데쇼핑몰 개발 사업이 7년 만에 시동을 건다.


서울 은평구 수색동, 증산동 일대에 약 79만3028㎡ 규모로 조성되는 수색ㆍ증산뉴타운은 총 11개 구역으로 나뉘어 개발이 진행 중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약 1만 1000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조성되며, ‘도심 속 미니신도시’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개발 속도도 빠르다. 수색4구역에서 공급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가 지난 6월부터 입주를 시작한데 이어, 수색9구역 ‘DMC SK뷰’도 내년 10월 준공이 예정돼 있다. 여기에 올 하반기 증산2구역, 수색6구역, 수색7구역, 수색13구역까지 공급을 줄 이어, 전체 개발 계획의 절반 이상이 마무리 된다.


서울 서부권 마지막 뉴타운으로 꼽히는 ‘수색ㆍ증산 뉴타운’ 조성 사업이 박차를 가하면서,인근에 위치한 상암DMC 복합 롯데쇼핑몰 개발 사업도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지난 4월 설계용역과 인허가 등을 위한 용역사 선정을 완료했으며, 지난 6월 서울시 마포구에 재승인 접수도 완료했다. 이는 당초 계획했던 일정보다 두 달 정도 서두른 것으로,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건물을 완공한 후 2023년 초에 상암 롯데몰을 오픈한다는 목표다.


롯데쇼핑은 2013년 상암택지개발지구 내 3개 필지(2만644㎡)를 매입해 롯데백화점, 롯데몰,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을 갖춘 복합몰을 조성할 계획이였다. 해당 부지가 개발되면 마포구와 은평구, 서대문구 등 서북부 상권을 대표하는 복합쇼핑 시설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는 “지금은 나대지 상태로 머물고 있지만, 위치상 서울 서부권을 대표하는 핵심 요지여서 그 가치가 뛰어나다”라며, “인근에서 미니 신도시급으로 조성되는 수색증산뉴타운이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롯데복합쇼핑몰 역시조성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롯데쇼핑이 상암DMC 롯데쇼핑몰 개장 목표를 2023년으로 잡으면서, 입주 후 바로 호재를 누릴 수 있는 이달 신규 분양에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상암DMC 복합쇼핑몰 조감도/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SK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수색13재정비촉진구역을 재개발하는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오는 14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단지는 이마트 수색점, 홈플러스 월드컵점은 물론 상암DMC에 위치한 각종 상업시설이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향후 수색역과 DMC역 일대를 개발하는 수색역세권 개발과 상암DMC 롯데쇼핑몰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주거 편의성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주거 환경도 우수하다. 봉산도시자연공원 자락에 위치해 단지 가까이서 자연의 사계절을 즐길 수 있으며, 수색초등학교가 인접해 안전한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경의중앙선 수색역과 6호선ㆍ공항철도ㆍ경의중앙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입지에 속해 서울 전역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는 지하 5층~지상 19층, 21개 동, 전용면적 39~120㎡, 총 1,464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183세대를 일반분양한다. 일반 분양 물량은 전용면적별로 △39㎡ 69세대, △49㎡ 51세대, △53㎡ 16세대, △59A㎡ 3세대, △59B㎡ 4세대, △76㎡ 9세대, △84A㎡ 18세대, △84B㎡ 4세대, △102㎡ 4세대, △120㎡ 5세대 등이다.


한편 SK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의 홈페이지에서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한다. SK건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입ㆍ단지 소개 및 세대 유니트 영상도 확인할 수 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은 못믿어…노르웨이 예보 보는 '기상망명족'

 

"16일에 인천 가는데 이날 비 올까요? 우리나라 기상청은 안온다는데 노르웨이 기상청에선 온다고해서…"

기상청의 예보 정확성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국내 날씨를 되레 해외 사이트에서 확인하는 이른바 '기상망명족'이 늘고 있다. 우리나라 기상청보다 해외 기상청 홈페이지에 나오는 강수 예보가 더 정확하다는 경험글이 다수 올라오면서 '예보 불신'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

기상예보 전산시스템 중국산 교체 이후 오보 빈번

(에스앤에스편집자주)

5일 오후 강원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일대가 폭우로 침수돼 있다. 철원지역은 닷새 동안 최대 670㎜ 이상 폭우가 쏟아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세금은 한국에 내는데 날씨는 노르웨이 기상청에서 본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6월24일 시작된 중부지방 장마는 오는 14일까지 이어져 역대 최장 기간 장마로 기록될 전망이다. 당초 기상청은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을 예보했지만 7월 내내 잦은 비와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예측이 빗나갔다.

또 7월 중순에는 8월초가 되면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일주일 만에 장마가 더 길어질 것이라며 예보를 수정했다. 이처럼 기상청의 예측 오차가 반복되자 국내 날씨 예보를 노르웨이나 핀란드, 미국, 영국 등 해외 사이트에서 찾아보는 '기상망명족'이 늘어나는 실상이다.

기상망명족 사이에서 정확도가 높다고 평가받는 해외 사이트는 노르웨이와 핀란드 기상청, 미국 '아큐웨더', 영국 'BBC웨더' 등이다. 이들은 각자의 경험을 들어 정확도가 높은 해외 사이트를 서로 공유하기도 한다.

사진=노르웨이 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는 30대 A씨는 "평소 스쿠터를 자주 타고 다니기 때문에 날씨에 민감한데 노르웨이 기상청을 보고 비가 오는지 확인한다"며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꽤 정확하고 중기예보까지 나와서 편리하다"고 했다.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는 30대 A씨는 "평소 스쿠터를 자주 타고 다니기 때문에 날씨에 민감한데 노르웨이 기상청을 보고 비가 오는지 확인한다"며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꽤 정확하고 중기예보까지 나와서 편리하다"고 했다.

캠핑 관련 웹사이트에서도 해외 기상청 사이트를 추천하는 글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캠핑족 B씨는 "평소 촬영과 관련된 일을 하다보니 이런 저런 사이트를 많이 이용해봤다"며 "세금은 한국에 내고 노르웨이 기상청을 이용한다는게 아이러니하지만 정확도가 꽤 높다"고 덧붙였다.

 


"폭염이라더니 50일 째 비오잖아요"…"올해는 이상기후 특히 심해"

기상청에 대한 불신은 수년째 반복되는 문제지만 올해는 특히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50일 가까이 이어지는 역대 최장 장마로 날씨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진 데다 여름휴가철과 겹치면서 중기 날씨 예보를 찾아보는 국민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벌써 몇 해 전부터 해외 날씨 어플을 쓰고 있다는 50대 직장인 C씨는 "평소 골프를 치러 가기 전에 핀란드 날씨 어플을 본다"며 "향후 며칠간 비구름 예측 시뮬레이션을 볼 수 있어 비가 오는지 확인할 때 특히 좋다"고 설명했다.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황톳빛 한강 위로 먹구름이 잔뜩 끼어있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중부와 남부 일부 지역에서 300㎜ 이상의 비가 쏟아지는 등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내다봤다. /사진=뉴스1


'오보청'이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까지 붙은 기상청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는 특히 전세계적으로 이상기후가 심해 날씨를 예측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강우 예보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인근 지역에서 가장 높은 강수량을 예보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를테면 같은 부산일지라도 지역에 따라 100~300㎜ 범위로 강수량 차이가 날 수 있지만 이럴 경우 300㎜ 강수를 예보한다"며 "그렇다보니 지역별로 차이를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머니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0.08.12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1만여 山地 태양광 70% 文정부때 세워… 주민들 "산사태 정부책임"


['물폭탄'이 부른 논쟁] 山地 태양광, 산사태 유발 논란


    "마을 뒷산에서 묽은 흙더미가 찔끔찔끔 흘러내리더니 삽시간에 진흙이 뒤엉킨 거대한 태양광 시설이 민가를 덮쳤습니다."

10일 전남 함평군 대동면 상옥리 매동마을 뒷산 비탈면에는 엿가락 모양으로 휜 태양광 패널과 구조물이 나뒹굴고 있었다. 주민 윤모(48)씨는 "장대비가 내리던 지난 8일 산에서 우르르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태양광 시설 주변 토사가 쓸려 내려오고 있었다"며 "얼마 못 가 패널 구조물이 주저앉더니 일부가 굴러와 이웃집을 깔아뭉갰다"고 말했다.

지난 6일 호우로 무너져 내린 경북 봉화군 물야면 야산의 태양광 시설에 10일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한 비닐 덮개가 덮여 있다. 이곳의 태양광 패널이 무너지며 토사가 산 아래 농가까지 쓸고 내려가 외양간 지붕을 뭉개고 호박밭을 덮쳐 재산 피해를 냈다. /박상훈 기자

당시 태양광 패널 여러 장이 30여m 아래 윤모(75)씨의 집과 폐가 등 가옥 2채를 덮쳤다. 윤씨 등은 뒷산에서 요란한 소음이 들리자 집 바깥 안전지대로 신속히 대피해 화를 면했지만, 매동마을 주민 17명 중 7명은 추가 피해 우려에 1㎞ 떨어진 마을회관에서 지내고 있다.

주민들 "정부가 책임져라"

충남 천안시 소사리에서도 지난달 31일 밤 인근 태양광발전소 옹벽의 토사가 근처 축사로 무너져 내렸다. 지난 2018년 1월 허가를 받아 지난해 준공된 1802㎾ 규모 태양광발전소의 태양광 패널 일부가 파손되면서 축사로 떨어졌다.

10일 오전 태양광 발전시설이 무너져 내린 충북 제천시 대랑동 한 마을의 논밭은 폐기물 쓰레기장이나 마찬가지였다. 태양광 발전소에서 쏟아져 내린 토사로 뒤덮인 논밭에는 태양광 모듈과 설비가 나뒹굴고 있었다. 유실되지 않고 남아있는 태양광 발전시설도 지지대가 바닥까지 드러나 추가 붕괴 위험이 커 보였다.

 

 

이곳에는 지난 2017년 800㎾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이 들어섰다. 발전시설이 들어설 당시부터 산사태 위험 등으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반대가 심했다고 한다. 태양광 발전소에서 20m 거리의 집에 사는 김석주(65)씨는 "많은 비가 내리면 약해진 지반은 더 약해져 결국 무너져 내리게 돼 있다"며 "안전은 뒤로하고 무분별하게 허가를 내준 정부가 이 모든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정부는 "태양광이 산사태 원인 아니다"

우리나라 산지에 들어선 태양광 발전소 1만2721곳 중 약 70%는 현 정부 들어 지어졌다. 산의 나무를 베어내고 토양을 깎아내서 인공시설물을 지으면 대대적인 토양 보강 공사를 하지 않는 이상 산사태 위험이 늘어나는 건 상식이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전국 임야에서 총 232만7495그루의 나무가 베어졌다.

 


산지 태양광은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이후 급증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2016년 한 해 529ha였던 산지 태양광 설치 면적은 20171435ha, 20182443ha로 급증했다.

태양광 발전이 산으로 가고 있다. 전북 장수군 천천면 산지에 건설된 태양광 발전소 주변에서 또 다른 발전소 건설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대가 저렴한 임야 중에서도 이미 벌목 작업이 완료된 부지는 공사 비용까지 줄일 수 있어 태양광 발전 업자들이 선호한다. 지난해 인허가 규정이 강화되면서 산지에서의 태양광 발전소 신규 개발이 어려워졌으나 기존에 허가가 난 부지에서는 공사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일보
edited by kcontents

전국 곳곳에서 산지 태양광으로 인한 산사태 피해가 보고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지 태양광이 산사태의 원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히려 산업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올해 산사태 발생 1174건 대비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의 피해 건수(12건) 비율은 1%"라고 했다. 산지 태양광이 산사태를 일으킨 게 아니라, 산사태로 태양광 시설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 정부도 2년 전엔 산지 태양광이 산사태의 원인이라고 자인하고 대책을 내놨었다. 산림청은 2018년 4월 발표한 보도자료('태양광 발전소 산사태·투기 우려 심각… 산림청, 대책 마련 나선다')에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해 부지에 자라고 있던 수십 년 된 나무를 벌채하면서 산사태, 토사 유출 등의 피해도 우려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같은 해 11월 산림자원법 시행령을 개정해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의 평균 경사도 허가 기준을 기존 25도에서 15도 이하로 강화했다.
최현묵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전, 말레이시아서 1200MW 가스복합 화력발전소 운영한다

 

21년 간 전력 생산해 3조5000억원 매출 확보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턴키 시공
풀라우인다 발전소 내년 1월 공사 착수


  ..한국전력(015760)이 말레이시아에서 1200MW의 가스복합 화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한다. 이 발전소 운영을 통해 생산한 전력은 향후 21년간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에 전량 판매되며, 한전은 사업 기간 총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의 매출을 확보하게 된다.

한전, 말레이시아 가스복합발전 21년간 전력판매 계약
한국전력은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 발전사업에 대한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전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dited by kcontents

 

한국전력은 지난 7일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 화력발전사업에 대한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계약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서남쪽으로 60km에 있는 셀랑고르주(州) 풀라우인다섬에 가스복합 화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하기 위한 것이다. 발전소가 완공되면 1년간 현지 인구 약 10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한전은 지난 2017년 9월 말레이시아 테드맥스(TADMAX)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 개발사업을 위한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1월 현지 정부로부터 최종 사업 승인을 획득했다. 지난 4월에는 사업지분의 2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한 복합화력발전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조선일보 DB
풀라우인다 발전소는 내년 1월 공사를 시작해 2024년 1월부터 상업 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발전소 건설과 기자재 공급에는 국내 건설사와 다수 중소기업이 참여한다.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발전소 설계와 구매, 시공을 일괄 수행하며, 국내 40여개 중소기업이 동반 진출한다. 한전은 국내 기업의 동반 진출로 약 9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현찬 한전 해외사업개발처장은 "풀라우인다 발전소에는 제너럴일렉트릭(GE)이 만든 최신 대용량 가스터빈이 사용돼 발전 효율이 높을 것"이라며 "연료비 부담을 줄여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고, 말레이시아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처장은 또 "한전은 천연가스 등 청정 화력분야의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화력·원자력·신재생·송배전·신사업 등 총 25개국에서 46개 프로젝트(2020년 2분기 기준)를 추진하고 있는 한전은 말레이시아 민간발전사업(IPP) 시장에 처음 진출해 전력분야 신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해외사업을 통해 누계 매출액 36조원, 순이익 4조원의 성과를 거뒀다.

한편 말레이시아의 총 발전설비용량은 3만4214MW(2018년 기준)로, 2030년까지 총 1만7732MW를 추가할 계획이다.
연선옥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echtel wins contract for Saudi Arabia’s NEOM

The US contractor will be responsible for executive project management work of the primary, base infrastructure for NEOM

by Ashley Williams11 Aug 2020


US contractor Bechtel has been awarded a contract by Saudi Arabia gigaproject NEOM to provide design, construction and project management services across the development.


AboutHer


 

사우디 네옴프로젝트 미 벡텔사가 수행한다 


스마트 도시 건설 프로젝트

5천억달러 투입


   미국 건설사 벡텔이 사우디아라비아 Gigaproject NEOM으로부터 NEOM 프로젝트 개발 전반에 걸쳐 설계, 시공 및 프로젝트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벡텔은 또한 NEOM의 도시를 연결하는 유틸리티와 운송 시스템을 감독하고 건설하게 된다.




NEOM의 도시의 일부로서, 개발자의 인프라는 AI, 로봇공학, 인간-기계 융합을 활용하여 "더 뛰어난 예측 인텔리전스"를 제공하고 모든 분야에서 "더 빠른 의사 결정"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NEOM CEO인 Nadhmi Al Nasr는 수주에 대해 "NEOM은 처음부터 미래 삶의 모델로 구축된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정교하고, 진보된 인프라 프로젝트 중 하나가 될 것이며, Bechtel과 같은 주요 산업 리더가 우리와 협력하여 우리의 야망을 실현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벡텔은 리야드 메트로와 주바일 산업도시 등 주요 사업을 총괄한 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건설 경험이 풍부하다.


벡텔 회장 겸 CEO인 브렌던 벡텔은 NEOM이 "생존 기억에서 가장 복잡한 프로젝트" 중 하나이며, NEOM이 그 일부가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벡텔은 "미래적이고 혁신적이며 지속 가능한 생태계에 대한 비전은 독특하고 과감하며 NEOM이 미래세대가 새로운 도시를 개발하는 방식을 바꿀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neom.com



edited by kcontents


The contractor will also oversee and create utilities and a transport system to connect NEOM’s cognitive cities.


As part of NEOM’s cognitive cities, the developer’s infrastructure will utilise AI, robotics, and human-machine fusion to deliver “greater predictive intelligence” and enable “faster decision making” across all its sectors.


Commenting on the contract award, NEOM CEO Nadhmi Al Nasr said: “Built from the ground up as a model of future living, NEOM will be one of the largest, most sophisticated and advanced infrastructure projects ever undertaken globally, and we are delighted to have a major industry leader like Bechtel on board to work with us to realize our ambitions.”


Bechtel has extensive experience of working in Saudi Arabia after overseeing major projects including the Riyadh Metro and Jubail Industrial City.


 

One Page Stories



edited by kcontents


Bechtel chairman & chief executive officer, Brendan Bechtel said NEOM is one of the “most complex projects in living memory” and they are proud to be part of it.


“The vision for a futuristic, innovative and sustainable ecosystem is unique and bold, and we believe NEOM will change the way new cities are developed by future generations,” said Bechtel. “


“We have helped our customers shape the kingdom’s history with many key projects and we are honored to be a partner in building its future.”


https://www.constructionweekonline.com/business/266505-bechtel-wins-contract-for-saudi-arabias-neom?utm_source=news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constructionweekonline_newsletters&utm_email=hkc0929@naver.com




SAUDI'S NEOM Project - 2 Years Lat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양광 패널과 토사가 덮친 논…산림청 2년전 "산사태 우려"


“이런 물난리 처음” 400m 아래 마을까지 쑥대밭 


    지난 10일 충북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의 한 야산. 산비탈에 늘어선 태양광발전 시설 밑으로 흘러내린 토사가 길 위에 잔뜩 쌓여있었다. 흙더미는 안전펜스를 밀어내고, 인근 농경지까지 내려와 벼와 밭작물을 덮쳤다. 200㎾급 태양광발전 6개를 갖춘 이 시설은 3만여㎡ 부지에 2018년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땅값이 싼 임야를 벌목해 수백개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 구조다.


마을주민 “태양광 원망스러워”, 지자체는 “긴장마 영향”

산림청, 산지 태양광 산사태 피해 12건…전체 1.1%

발전소 업자 “방수포 깔았지만 소용없어”

산지 태양광 허가 건수 2년 전 크게 급증

전문가 “산지 침식에 따른 토사 유출 가능성 커져”



충북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에 설치된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이 최근 내린 폭우로 토사가 유출돼 농경지를 덮쳤다. 발전소 곳곳은 도랑이 깊게 파이고 배수로도 훼손됐다. 최종권 기자


관련기사

[팩트체크] 준설·제방 보강 등 4대강사업 덕에 본류 홍수 위험 94% 감소

https://conpaper.tistory.com/88750

edited by kcontents


이 지역 주민 안모(69)씨는 “멀쩡한 산을 깎아 발전소를 만들더니 큰비에 흙탕물과 토사가 아래로 내려왔다”며 “평생 이곳에서 살았지만 이런 물난리는 단 한 번도 겪은 적이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제천에는 지난 2일부터 이틀 동안 300㎜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이날 발전소 안전점검을 하러 온 관계자는 “지금은 길이라도 터서 들어올 수 있지만, 지난주 폭우가 내린 날에는 토사가 쌓여 진입조차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폭우 피해를 본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 곳곳은 아수라장이었다. 도로 아래에 2m가 넘는 도랑이 움푹 패어 있는가 하면, 땅속에 있어야 할 콘크리트관이 훤히 보였다. 태양광 패널은 경사면 흙이 빗물에 씻겨나가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았다. 빗물은 토사와 뒤섞여 400m 떨어진 마을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안병동(63)씨는 “발전소를 지을 때 진행한 대규모 토목공사가 산사태를 유발한 것 같다”며 “주민들 입장에선 태양광을 원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충북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에 설치된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이 최근 내린 폭우로 토사가 유출돼 농경지를 덮쳤다. 발전소 곳곳은 도랑이 깊게 파이고 배수로도 훼손됐다. 최종권 기자


산림청 2년 전엔 “태양광발전, 산사태 피해 우려”

산림청에 따르면 제천 공전리 발전소처럼 야산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시설은 전국에 1만2721곳에 달한다. 최근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자 일각에서는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이 산사태를 유발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산림청은 통계를 근거로 이를 반박했다. 산림청은 10일 “6월 이후 산사태 피해 건수(1079건)과 비교하면 산지 태양광으로 인한 산사태 피해는 1.1% 수준”이라고 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산사태나 토사 유출 등 피해를 본 태양광발전 시설은 12곳(0.09%)으로 파악했다. 산사태의 주요 원인이 산지 태양광과 거리가 멀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산림청은 2년 전엔 산지 태양광발전이 산사태의 원인일 수 있다는 내용의 자료를 냈었다. 2018년 4월 30일 발표한 산림청 보도자료 ‘태양광 발전소 산사태·투기 우려 심각…산림청, 대책 마련 나선다’에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해 부지에 자라고 있던 수십 년 된 나무를 벌채하면서 산지경관 파괴, 산지 훼손, 산사태, 토사 유출 등의 피해도 우려되는 실정”이라고 했었다.

 

이수곤 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산사태 피해가 접수되지 않은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에서도 산지 침식으로 인한 토사 유출이 증가한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나무와 풀은 침식을 방해하고 빗물을 머금어 산사태를 막는 효과가 있다. 산을 깎아 인위적으로 개발한 태양광시설은 지하로 흘러가는 수량을 줄이고, 지표면에 흐르는 물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충북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에 설치된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이 최근 내린 폭우로 토사가 유출돼 농경지를 덮쳤다. 발전소 곳곳은 도랑이 깊게 파이고 배수로도 훼손됐다. 최종권 기자


토사 유출은 시작…장기화 땐 ‘하천 범람’ 

그는 이어 “북한은 과거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해 산을 개간해 일명 ‘다락논’이라 불리는 계단식 논을 많이 만들었는데, 산도 잃고 홍수도 막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산지 침식 현상이 지속하면 하천에 토사가 많이 쌓이고, 하천 바닥 수위가 높아져 장기적으로 잦은 범람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제천시 대랑동의 800㎾급 산지 태양광발전 시설은 최근 내린 큰비에 무너져 내린 모습이었다. 설비를 지지하던 토사와 태양광 패널 수십장이 논으로 대거 유입돼 농작물 피해를 줬다. 이해영 제천시 에너지관리팀장은 “태양광발전 설비 상단부에 깔아놓은 마사토가 집중호우로 인해 대거 유출됐다”고 설명했다. 

 

취재팀이 이날 둘러본 충주시 주덕읍 장록리와 앙성면 조천리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은 산사태는 아니지만, 산에서 쓸려내려온 흙과 자갈이 농경지에 들어가 있었다. 발전시설 소유주 송모(53)씨는 “태양광 패널이 쓰러지지 않게 축대를 깊게 박고, 방수포로 바닥을 덮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그나마 배수로를 여러 개 만들어 놓은 덕분에 패널이 무너지는 사태는 피했다”고 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태양광발전 시설이 산사태에 취약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 장마 같은 경우 긴 시간 동안 많은 비가 내리는 바람에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오후 충북 제천시 대랑동 태양광 설비가 산사태로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은 재해에 무방비로 노출되면서 관리 부실 문제가 계속 지적돼 왔다. 2016년 917건(면적 529㏊)이던 허가 건수는 2017년 2384건(1435㏊), 2018년 5553건(2443㏊)으로 크게 늘었다. 정부는 2018년 12월 산지관리법을 개정해 경사도 설치 기준을 기존 25도 이하에서 15도 이하로 바꾸는 등 규제를 강화했지만, 건립과정에서 산림을 훼손하는 근본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문창열 강원대 건설시스템공학과 명예교수는 “벌목을 한다는 점에서 산지 태양광이 산사태를 야기할 가능성은 있지만, 배수시설을 어떻게 갖추었느냐에 따라 지역마다 상황은 다른 것 같다”며 “보강공사 기준을 강화하고, 기존 법률로 허가가 난 시설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이나 조례를 제정해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제천·충주=최종권·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중앙일보


산과 들 뒤덮은 태양광 패널… 환경 파괴하는 친환경에너지/한국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China set to step up testing on country’s fastest-ever maglev train with top speed of 600km/h


The country is planning a network of superfast trains that could slash journey times on major routes

Prototypes of the new trains are set for a series of tests with commercial production slated to start next year

Published: 12:00pm, 11 Aug, 2020


China’s Ministry of Transport has given the green light to step up tests on its fastest-ever train with a top speed of 600km/h (373 miles per hour).


The first maglev prototype rolled off the production lines in May. Photo: Getty ImagesThe first maglev prototype rolled off the production lines in May. Photo: Getty Images


 

중국, 시속 600km 자기부상열차(maglev) 개발 속도


    중국 교통부가 최고 시속 600km(시속 373마일)의 고속 열차에 대한 시험주행을 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과학기술 일간지 과학기술에 따르면 


중국 교통부는 지난주 발표한 스마트 교통 기반시설 구축 계획에 대한 지침에서 자기부상열차(maglev)에 대한 추가 시험을 승인했다고 한다.




시제품을 만든 CRRC 칭다오 시팡의 우동화 수석 엔지니어는 "고속 자기부상열차 개발은 중국이 선도적인 철도 운송 기술을 장악하고 고속철도 분야에서 국가 우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마글레브 열차는 현재 가장 빠른 지상 대중 교통 수단이다… 시속 600km/h의 자글브 열차는 고속철도와 항공기 사이의 간격을 메울 것이다."


기존 열차와 달리 마글레브 열차는 선로 위를 맴돌며 강력한 전자석들에 의해 앞으로 추진되며 마찰력이 부족하면 훨씬 빠른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


 마글레브열차 개발은 지난해 중국의 교통 인프라 구축 핵심 목표 중 하나로 꼽혔다.


상하이 공항과 도심 사이의 독일산 국내 최초의  마글레브노선이 2003년에 개통되었다. 중국은 2016년 창사에 첫 홈베이징 노선을 개통했지만 지금까지 신설된 열차 중 최고 속도인 시속 600㎞에 도달하는 열차는 없었다


관련기사

일본, 무선 자가부상 고속열차 선보여 Japan's ultrafast bullet train shows off wireless power supply 

https://conpaper.tistory.com/85541.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ministry approved further tests on the magnetic levitation, or maglev, train in guidelines issued last week on plans to build a smart transport infrastructure, according to Science and Technology Daily.




“The development of high-speed maglev can help China seize the leading rail transit technology and maintain the country's advantage in the field of high-speed rail,” said Wu Donghua, deputy chief engineer from CRRC Qingdao Sifang, which built the prototypes.


“The maglev train is currently the fastest available ground public transport vehicle … the 600km/h maglev train would fill a gap between high-speed rail and aeroplanes.”


Unlike conventional trains, maglev trains hover above the track and are propelled forward by powerful electromagnets, and the lack of friction makes them capable of travelling at much higher speeds.


Developing the maglev train was listed as one of China’s key goals in transport infrastructure building last year.


The country’s first maglev line, a German-built link between Shanghai airport and the city centre opened in 2003. China opened its first home-built line in Changsha in 2016, but none of the trains built or tested so far have been capable of reaching the new trains’ top speeds of 600km/h.


In July, China announced that it would build up to nine maglev railways covering over 1,000km.


Testing on the trains began in June. Photo: Xinhua


Once the new maglevs enter service they will take two hours off the present journey time between Beijing and Shanghai, cutting it to 3½ hours, according to state broadcaster CCTV.




Other planned links include lines in the Yangtze and Pearl River deltas, and Chendgu and Chongqing, two of the biggest cities in the southwest.


Testing has already started on prototypes of the new trains after the first model rolled off CRRC’s production lines in May.


View full text

https://www.scmp.com/news/china/science/article/3096803/china-set-step-testing-countrys-fastest-ever-maglev-train-top


China's 600 kph maglev train conducts successful test ru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4대강이 물난리 막았나…홍수위험 94% 줄어도 피해액 같다, 왜


    긴 장마와 집중호우에다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남해안에 상륙하면서 전국이 엄청난 수해를 겪고 있다.

 

지류·지천 홍수 피해가 80% 이상 차지

박근혜·문재인 정부서 지류·지천 위험 방치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수도권 집중호우 팔당댐, 소양감댕 방류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9년만에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6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한강 일대가 물에 잠겨있다. 뉴스1

 

이명박 대통령 정부의 4대강 살리기 사업의 효과를 강조하면서 4대강 보를 철거하겠다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새벽 경남 창녕군 이방면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에서 제방이 무너지는 사고가 일어나면서 논란이 본격화됐다.




일부 전문가들이 "4대강 사업으로 건설한 합천창녕보 탓에 제방이 무너졌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과연 4대강 사업은 홍수 예방에 도움이 됐을까.

수자원 확보와 녹조 발생 등 수질 악화, 수생태계 훼손 등 4대강 사업을 둘러싼 다른 논란은 제외하고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만 살펴본다.


4대강 사업으로 건설된 금강 공주보. 중앙포토

 

4대강사업 홍수 예방 효과는 

2009년 이명박 정부가 발표한 4대강 사업 마스터 플랜을 보면 ▶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강바닥의 모래·자갈 5억7000만㎥ 준설 ▶홍수 조절지 2곳과 강변 저류지 3곳 건설 ▶노후 제방 보강 620㎞ ▶낙동강·영산강 하굿둑 배수문 증설 ▶낙동강 영주댐 건설 ▶농업용 저수지 둑 높이기 등의 내용이 들어있다.

 

당시 마스터 플랜에서는 "기후변화 영향과 200년 빈도 이상의 홍수에 대비한 홍수 조절 능력을 9억2000만㎥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11년 10월 낙동강 상주보 근처 준설작업 현장. 중앙포토


이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 정부의 국무총리실에서 구성·운영한 민관합동 '4대강 사업 조사평가위원회'는 2014년 보고서에서 "4대강 실제 준설량은 계획보다 적은 4억4000만㎥"이라고 밝혔다.




당초 계획보다 22.8% 줄었다. 낙동강은 33% 줄었다. 하지만 본류 주변에서는 4대강 사업 전보다 홍수 위험이 낮아지는 효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4대강 사업 후 본류 주변 저지대 가운데 홍수 위험도가 해소된 지역은 8.6%, 위험도가 줄어든 지역이 85.1%로 전체 홍수 위험지역 807.95㎢의 93.7%인 757.11㎢ 지역에서 위험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낙동강의 하류와 보 상류 구간 등에서는 추가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2조 50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4대강 사업이 본류 주변의 홍수 예방, 특히 최근과 같은 긴 장마와 집중호우가 이어질 때는 확실히 도움이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2014년 조사평가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강원대 환경학과 김범철 명예교수는 "준설을 하면 강 수위가 내려가고, 홍수 위험도가 낮아지는 것"이라며 "준설한 곳은 홍수위가 낮아지지만, 준설하지 않은 곳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지난달 30일 대전 대덕구 인근 금강과 갑천 합류 지점에 물이 불어나 있다. 뉴스1


국토 전체 홍수 피해 줄었나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4대강 사업 전이나 공사 기간(2009~2012년)의 국내 호우 피해액은 연평균 2011억 원(태풍 피해 제외)이었다. 4대강 공사 후(2013~2018년)에는 연평균 2016억원이다. 둘 다 2018년 환산가격이다. 4대강 사업 전후 달라진 게 없는 셈이다.



 

본류의 홍수 예방 효과가 있는데도, 홍수 피해액이 그대로인 것은 대부분의 피해가 본류가 아닌 지류·지천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체 하천에서 소하천 피해액이 80% 이상을 차지한다. 2009년 85%, 2010년 84%, 2012년 83%였다. 

  

수자원 전문가들은 "여름철 홍수 피해의 주요 원인은 단기성 집중호우"라며 "중소 도시하천의 경우 대하천보다 하천 치수사업을 덜 해 상대적으로 홍수에 취약하고 특히 최근에 도시하천 주변에 건물이 집중돼 있기 때문에 홍수 피해가 가중되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4대강 본류에 집중된 투자만으로 국토 전체의 홍수 피해를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는 셈이다.

 

폭우로 도로가 끊긴 충북 음성군 감곡면 도로.연합뉴스


지천·지류 홍수 예방사업 왜 안 했나 

4대강 사업 전부터도 홍수 피해가 지류·지천에 집중된다는 점은 널리 알려져 있었다.

 

행정안전부의 '2018년 재해 연보'에서도 "짧은 시간에 지표수가 하천으로 집중적으로 유입되지만, 소하천은 "소하천의 경우 하천 단면이 협소하고, 배수로 등 빗물 배제 능력이 부족해 집중적인 피해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4대강 사업에 반대한 환경단체에서는 "본류에서 4대강 사업을 하는 대신 지류·지천의 치수 사업을 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반면 이명박 정부는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량 증가 ▶다목적 댐의 홍수 조절용량 부족 ▶하천 상류 지역의 과도한 제방 축조에 의한 하류 지역의 홍수량 증가와 홍수 부담 가중 ▶규모가 큰 국가 하천 제방의 52% 안전도 부족 ▶모래 사주의 육지화와 둔치에서의 과도한 경작 등을 이유로 본류 치수 사업이 더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본류의 홍수 문제를 먼저 해결한 다음 지류·지천을 정비하는 게 순서라는 입장이었다.

 

이명박 정부는 4대강 사업을 마친 뒤 그 사업보다 더 크게 지류·지천 치수 사업을 하려 했으나 정권이 바뀌면서 흐지부지됐다.

 

당시 환경단체 등 일부에서는 "지천·지류 홍수 피해의 경우 유속이 너무 빨라 문제인데, 지천·지류까지 4대강 사업과 같은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할 경우 자칫 큰 피해를 낼 수 있다"며 지류·지천 치수사업에 반대하기도 했다.

 

이후 박근혜 정부나 문재인 정부에서 대규모 치수사업을 하지 않았다. 지천·지류 홍수 피해를 방관했다는 지적에서 벗어날 수 없다.

 

9일 오후 전남 나주 영산강 죽산보와 인근의 침수된 농경지 모습. 사진 왼쪽이 영산강 죽산보, 오른쪽은 폭우에 침수된 농경지다. 여전히 물이 빠지지 않아 벼논이 물속에 잠겨 있다.뉴스1

 

지난 9일 폭우로 유실됐던 경남 창녕군 이방면 낙동강 제방에 대한 성토 이음 작업이 10일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 제방 붕괴 이유는 

지난 9일 오전 2시 합천창녕보 상류 260m 지점에 제방이 50m가량 무너졌다.


이와 관련 4대강 사업에 반대해온 가톨릭관동대 토목공학과 박창근 교수는 "보 때문에 수위가 오르고 수압이 높아져 제방이 무너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9일 오전 제방이 무너진 뒤에도 합천창녕보에서는 보 상류 수위를 낮추지 못했다.

보 방류량보다 더 많은 물이 유입되면서 오전 6~7시까지 수위가 계속 올랐고, 유입량이 줄어든 다음에야 수위가 낮아졌다.

 

하지만 수위 상승을 곧바로 제방 붕괴의 원인으로 지목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보와 상관없이 제방이 약한 탓에 붕괴한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진대 건설시스템공학과 장석환 교수는 "낙동강의 경우 모래로 제방을 쌓았을 수 있는데, 제방의 재료가 무엇인지, 다짐은 제대로 했는지 등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낙동강 홍수통제소 관계자는 "보가 원인을 제공했는지는 추후 평가가 이뤄져야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4대강 사업에서는 수자원 확보를 위해 한강 3곳, 금강 3곳, 낙동강 8곳, 영산강 2곳 등 모두 16개의 보를 건설했다. 일부에서는 이들 보가 물을 가둬 홍수 예방 효과가 있다고 주장한다. 다른 쪽에서는 강을 가로막는 구조물인 보는 홍수 시 물의 흐름을 방해하는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반박한다. 김범철 교수는 "보는 홍수를 유발할 수 있는 시설"이라며 "물속에 뭔가 구조물이 있으면 물길이 걸리기 때문에 그 부분은 수위가 올라간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 마스터 플랜에서도 보에 의한 홍수 예방 효과는 별도로 강조하지 않았다. 다만 "(고정보가 아닌 수문을 여닫을 수 있는) 가동보를 설치함으로써 홍수 때 보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언급, 홍수 때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2014년 평가 보고서에서는 "우선 4대강 사업에 따른 준설과 보 운영으로 하천 유속이 급격히 감소했고, 금강과 낙동강의 경우 평상시 거의 전 구간에서 초당 0.1m 미만의 유속을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보는 댐처럼 홍수조절용량으로 홍수를 조절하는 것이 아니고, 단지 홍수 시 흐름을 원활히 하기 위해 수문을 개방하는 역할만 담당하고 있다"며 "홍수 시 저류 능력이 없기 때문에 보가 붕괴하더라도 상·하류 수위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8일 전북 남원시 금지면 일대 섬진강 제방이 유실됐고, 구례군과 경남 하동군 등지도 큰 피해를 보았다.


섬진강 피해는 4대강 사업 안 한 탓인가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섬진강댐의 경우 4대강 사업에서 제외됐기 때문에 이번에 막대한 피해를 보았다고 지적한다. '남원 토박이'라는 김영규(56) 남원시 금지면 상귀마을 이장은 10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쪽(금지면 일대)에는 항상 범람 위기가 있었다. 홍수주의보 때문에 피난도 몇 번 갔었지만, 둑(제방)이 터진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84세인데 (섬진강) 둑이 터져 하천이 범람한 건 처음이라고 하신다"고 덧붙였다. 

 

'이번 제방 붕괴 사고가 4대강 사업에서 섬진강이 제외된 것과 연관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김 이장은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4대강 사업을 했을 때 제방 인근 금곡교(금지와 곡성을 잇는 다리)를 철거하는 등 섬진강까지 정비했으면 이런 사고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7일과 8일 전남 구례군에 380㎜의 집중호우가 내리며 섬진강·서시천이 범람, 구례읍 지역이 침수되고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뉴스1



 

전문가들은 이번 피해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상류 섬진강댐의 방류를 든다. 섬진강댐은 전북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던 지난 8일 오전 수문을 열어 초당 1868㎥의 물을 방류했다. 당시 섬진강 댐은 계획홍수위를 50㎝가량 남겨둔 상황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방류해도 제방만 튼튼하면 문제가 없을 수도 있었다. 하류 제방에서 물이 넘친 게 아니라 제방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제방이 넘칠 정도로 수위가 높지 않았는데도 둑이 터졌다면 제방이 부실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장석환 교수는 "섬진강 지역 피해는 무엇보다 비가 많이 왔기 때문이고, 오랜 장마로 댐 저수량 최대치인 계획홍수위까지 물이 차올라서 방류한 것이 원인"이라며 "갑작스러운 방류나 제방의 안정성 등 제방이 터진 원인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해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천권필 기자, 남원=김준희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로에 지나가는 모든 것, ‘딥러닝’으로 분석


   이제 딥러닝 기술로 교통량 통계뿐만 아니라 교통 위반사항까지 정확하게 단속할 수 있게 됐다.


도로에 설치된 카메라로 들어오는 영상데이터를 딥러닝 기반으로 동시에 다수의 객체를 검지·분석·추적하는 ‘UniTraffic’이 그 주인공이다.


영상분석 기반 지능형 교통관리시스템인 UniTraffic은 도로 영상 내의 움직이는 객체를 딥러닝기반 객체탐지 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검지하게 된다. 또한 어떤 객체가 영상 내에서 검지되면 그 객체가 사람인지 어떤 종류의 차인지를 구분하며, 개별 객체의 이동속도를 산출해 교통량에 대한 데이터를 생성한다.


유니셈IoT사업부

edited by kcontents


이 기능은 도시교통을 관리하는 데 있어 교통량 데이터가 가장 기초적인 데이터가 되기 때문에 중요하다. 교통관리의 당사자들은 실제 교통 상황을 파악해 신호를 제어하거나 운전자들이 정체되는 도로를 우회할 수 있도록 유도해 원활한 교통 흐름을 도모할 수 있다.


이 외에도 UniTraffic은 객체 이동을 추적하며, 도로법규에 저촉되는 다양한 위반사항들의 분석이 가능하다. 단순히 과속과 신호위반뿐만 아니라, 도로 상에서 발생하는 주·정차 위반, 차선 위반, 중앙선 침범, 이륜차 헬멧 미착용, 정원초과 등 다양한 위반사항을 동시에 또는 선택적으로 검지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위반 고지와 같은 행정적인 처리를 위해 위반 차량의 번호판 인식도 가능하다.




또한 기존에 ITS(지능형 교통시스템)에서 주로 사용되던 차량 센싱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 저속으로 많은 차량이 주행하는 출·퇴근시간에도 정확하게 도로의 통행량을 계산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에 따라 도로 상황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통을 관리하고 실제적인 교통 정책을 수립할 수도 있다.


유니셈IoT사업부

edited by kcontents


이러한 교통관리시스템의 딥러닝 기술은 영상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UniTraffic은 방대한 양의 학습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돼 객체를 정밀하게 검지하고 분석하는 기능이 탁월하다. 도로 상의 전 차종에 대해, 정확하고 세밀한 영상분석 기술을 통한 위반단속기능을 구현함으로써, 종합적인 교통 안전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UniTraffic을 개발한 유니셈(주)은 1988년에 설립돼 3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기업으로 IT기술의 새로운 트렌드와 다양한 분야의 시장 요구에 발맞추고자 2016년에 IoT 사업부가 신설됐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AI 기반의 비전 인식 기술과 첨단 IoT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교통시스템, 스마트 시큐리티, 스마트 팩토리, 빅데이터 분석 분야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유니셈 IoT사업부 정부은 상무(사진)는 “2018년부터는 현재 주력 사업인 딥러닝 기반 영상분석기술을 개발했고, 이를 이용한 영상분석기반 지능형 교통관제시스템인 UniTraffic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의 경찰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급했다”며 “사업의 다각화를 위해, 지난해에 영상분석기반 제조시설 안전 향상 솔루션인 UniSafety를 출범해 국내 조선 분야 대기업을 대상으로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공급하며 사업을 확장해 왔다”고 말했다.


AI 기반의 ‘스마트 안전 팩토리’ 솔루션인 Unisafety는 딥러닝 영상 인식을 기반으로 산업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아차, 안전, 인명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협착, 전도, 화재, 낙하, 안전장구 미착용 등과 같은 사고 발생률이 높아질 때 관리자에게 알람을 전송해 중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정 상무는 “기존 보유 제품의 해외 신시장 진출 뿐만 아니라 원천 기술의 고도화, edge devide에 기술을 탑재한 edge computing 제품개발을 통해, 적용 분야의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딥러닝 기술은 시스템을 운영하기 위해 고성능의 H/W를 요구하기에 기술의 도입비용이 높다. 이에 따라 제품의 경량화를 통해 우리 생활 전반에 유니셈의 기술이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올해 주요 사업 방향은 ITS, ‘비대면 안면인식 Secuirty’ 솔루션의 국내 시장 진출이고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추진하던 ITS사업의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시장에 진출하고자 철저히 준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유니셈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수요를 반영해 공공기관, 병원, 학교, 교회, 민간 기업 등을 대상으로 ‘열화상 안면인식 솔루션’을 적용한 출입통제(근태관리)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자회사 KSID가 UN기관에 지문인식카드를 납품했듯 유니셈도 AI비전분석 기반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공학저널 전찬민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년은 역대 최대 구직난, 드론 로봇 분야는 심각한 구인난


졸업(중퇴) 후 미취업한 청년은 올해 5월 기준 166만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미래 성장동력인 4차산업혁명 분야에서는 오히려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우리나라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의 심각성을 방증하는 것으로 4차산업혁명을 대비한 인재 육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한국의 4차 산업혁명 분야별 협회의 정책담당자를 대상으로 ‘주요국 4차산업혁명 인력경쟁력 현황 및 전망’을 조사한 결과, 2020년 현재 한국 4차산업혁명의 인력부족률은 29.4%로 인력수요의 약 3분의 1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고, 5년 뒤인 2025년에도 28.3%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다. 조사한 협회는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오픈블록체인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지능정보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섬유산업연합회, 3D융합산업협회,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등 9곳이다.


일러스트=이철원


4차 산업혁명 인력경쟁력 한국 꼴찌

한국을 100이라 가정한 2020년 주요국 4차산업혁명 인력경쟁력은 ▲미국 123.3 ▲독일 114.4 ▲일본 107.8 ▲중국 106.7 순으로 한국이 최하위였다.


주요 국가별 4차산업혁명의 9개 기반기술에 대한 인력경쟁력 1위 분야는(공동 1위 포함) 미국은 신재생에너지를 제외한 8개, 독일은 4개(3D프린팅,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컴퓨팅기술), 중국은 3개(블록체인, 인공지능, 컴퓨팅기술), 일본은 2개(블록체인, 첨단소재)로 나타났다.




한국은 비교대상 국가들 중 가장 앞선 분야가 단 하나도 없었고, 9개 기술분야 중 인공지능 등 6개 분야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만, 로봇,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3개 분야에서는 중국을 앞섰다.


5년 후에도 꼴찌…美(121.1)>中(114.4)>獨(106.7)>日(104.4)> 韓(100)

앞으로 5년 후에도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인력경쟁력은 주요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일 것으로 전망됐다. 2025년 주요국의 4차산업혁명 인력경쟁력 전망은 ▲미국 121.1 ▲중국 114.4 ▲독일 106.7 ▲일본 104.4로 중국이 독일과 일본을 제치고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5년 후 주요 국가별 4차산업혁명의 9개 기반기술에 대한 인력경쟁력 1위 분야는(공동 1위 포함) 미국은 컴퓨팅기술을 제외한 8개, 중국은 3개(드론, 인공지능, 컴퓨팅기술), 독일은 2개(3D프린팅, 신재생에너지), 일본은 2개(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로 나타났다.


한국은 2020년 중국에 앞서있던 로봇,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3개 분야에서도 중국에 따라잡혀, 2025년 모든 4차산업혁명 기술분야에서 비교대상 국가들 중 꼴찌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응답 협회들은 국내 4차산업혁명 인력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으로 ▲전공 개설 확대, 능력 있는 교수진 유치 등 교육인프라 확충(29.6%) ▲기술 스타트업 창업 및 기업 인력육성에 대한 제도적 지원 확대(22.2%) ▲산관학 협력 활성화(14.8%) ▲성과보상제, 유연근무제 등 인력 유치를 위한 유연한 근로환경 및 조직문화 조성(14.8%) ▲기술혁신 및 신산업 창출을 저해하는 규제 완화(14.8%) ▲해외 인력 유치를 위한 법·제도 개선 및 지원(3.7%)을 꼽았다.


2020년 한국의 4차산업혁명 인력부족률 29.4%

2020년 현재 한국의 4차산업혁명 인력부족률은 29.4%로 조사됐다. 인력이 부족한 주요 기술분야는 ▲드론(55%) ▲3D프린팅(35%) ▲로봇(35%) 등으로 인력부족률이 3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5년 후에도 인력부족은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2025년 4차산업혁명 인력부족률은 28.3%로 현재와 유사한 수준일 것이며, ▲드론(75%, 20%p↑) ▲로봇(55%, 20%p↑) 등 분야에서 인력부족률은 현재보다 증가할 것이라 예상됐다.




관계자들이 지적한 산업계의 인력 확보 애로사항은 ▲실무에 적합한 기술인력 부족(40.7%) ▲석박사 등 전문 인력 부족(33.3%) ▲예산지원, 규제완화 등 정부 지원 부족(11.1%) ▲근로시간, 호봉제 등 경직된 근무환경 및 조직문화(7.4%) ▲경쟁국 수준 임금 지급 어려움(7.4%) 등이었다.

신은진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11/2020081101664.html



구직난에도 "중소기업은 싫어" 입사 포기하는 구직자들


   구직자 10명 중 4명은 기업에 최종 합격했지만 입사를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난에도 구직자들이 중소기업 취업을 기피했기 때문이다.


 

사람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취업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1246명을 대상으로 입사 포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39.2%가 입사 포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입사를 포기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80.8%)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은 ‘중견기업’(16.2%), ‘대기업’(6.3%), ‘공기업’(4.9%), ‘외국계기업’(2%) 등의 순서였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공기업의 경우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가 각각 42%, 46.8%, 37.5%(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대기업(35.5%)과 외국계 기업(50%)의 경우는 ‘조직 문화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를 첫 번째로 꼽았다.


10명 중 4명(39.5%)은 입사 포기를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후회한 이유는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47.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서 ‘구직 기간이 길어져서’(47.2%), ‘앞으로 구직난이 더욱 심해질 것 같아서’(31.1%),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4.4%),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6.1%) 등이 있었다.

김강한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11/2020081100602.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