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에너지 동향 Construction and Energy News /IT 과학 IT & Science'에 해당되는 글 1352건

  1. 12:43:34 반려로봇? 반려견 욕구를 대리 충족시킬 수 있을까?...KT, 내년 상반기 출시 ㅣ 애완동물들을 즐겁게 해주는 반려 로봇 KT to introduce 'AI companion robot'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ㅣ VIDEO: Pets in China now ..
  2. 2020.09.17 자율형 4족보행 보스턴 '스팟 대항마 애니보틱스-맥슨 '애니멀' VIDEO: maxon and ANYbotics Enter into a Strategic Partnership
  3. 2020.09.17 어쩌나!...삼성·LG·포스코 로봇직원 늘린다 ㅣ KT, 1 가구 1 반려 로봇 시대 연다
  4. 2020.09.16 장애아동 등 공동체와 소통 로봇개발 l 협업 및 커뮤니케이션 수중 로봇 VIDEO: Robots to help children touch the outside world l Underwater robots to collaborate and communicate
  5. 2020.09.15 장난감 자동차로 자율주행시스템 테스트 VIDEO: DuckieNet lets developers test autonomous vehicle systems using toy cars
  6. 2020.09.14 이산화탄소로 화장품 제조?...거기에 건축 단열재까지?
  7. 2020.09.14 도시인프라의 진화...서울시, 스마트기술 결합 ‘시민체감 스마트폴’ 구축
  8. 2020.09.11 착용자 눈 움직임 추적 적외선 레이저 방출 '사이클로프 렌즈' 개발 VIDEO: Scientists develop a real-life 'cyclops lens' that emits an infrared laser pointer to track the wearer's eye movements
  9. 2020.09.10 보도(步道) 균열 모니터링하는 반자율 로봇 A robot will inspect city sidewalks this fal
  10. 2020.09.09 GPS수신 불가 지역서 자율비행하는 드론 개발 l 세계 최초 드론 이용 해상 설비 물류 운영 VIDEO: DRONE THAT CAN BE OPERATED ON AUTOPILOT CREATED IN A JOINT EFFORT BY A KYOTO STARTUP l The world’s first logistics operation ..

KT,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 출시한다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등과 MOU 체결


    KT(대표 구현모)는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코리아와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4개사는 AI, 통신, 로봇, 콘텐츠, 사회적 가치 실현 등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합쳐 어린이와 노인을 위한 차세대 AI 반려로봇 개발 및 사업화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Korea IT Times


 

KT to introduce 'AI companion robot'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Centered on GiGA Genie AI-based interactive content, tailored for kids and senior customers


KT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a joint project of AI companion robots with Stage Five, Nuwa Robotics, and Ashoka Korea at Stage Five headquarters in Seoul on Sept. 17.




Under this agreement, the four companies plan to join forces in developing and commercializing a next-generation AI companion robot for kids and seniors by combining their technology and capabilities, including AI, telecommunications, robots, contents and realizing social values.


Stage Five is an affiliate of Kakao that specializes in telecommunication and Internet of Things (IoT) and will be in charge of specialized content by age for AI companion robots.


Nuwa Robotics is a global social robot company that specializes in hardware such as robotic joints and robot software's own technology.


View full text

http://www.koreait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0519


edited by kcontents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IoT) 전문 계열사로 AI 반려로봇의 연령별 특화 콘텐츠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인공지능신문



edited by kcontents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 등 하드웨어와 로봇 소프트웨어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소셜 로봇 전문 기업이다. 아쇼카 코리아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비영리단체(NGO) 아쇼카의 한국지부로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사회혁신기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아쇼카 코리아의 참여로 AI 반려로봇 내 적용될 콘텐츠에 사회적 가치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4개사는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AI 반려로봇은 팔 관절 움직임과 머리 끄덕임, 기가지니 AI 기반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중심으로 어린이와 노인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된다.


어린이 콘텐츠는 일반적인 학습∙놀이 중심의 콘텐츠가 아닌 AI 로봇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활용해 아이들의 신체 활동량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노인 콘텐츠는 치매 케어, 말벗, 복약지도 외에도 노인 맞춤 콘텐츠가 AI 반려로봇에 탑재된다. 조작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노인들을 위해 간단한 음성명령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고령화 및 언택트 시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기업으로의 책임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KT는 따뜻한 AI 기술을 통해 노인 및 어린이 등 사회적 손길이 필요한 분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Pets in China now have their own robot friends, which can entertain and even dispense treats


With a Wi-fi connection, the Ebo robot is fist-sized and shaped like a ball

The small robot has wheels and can roll around the floor on its own


Many people buy dogs for companionship. But now pets can have their own playmates when their owners are away – companion robots that can help to monitor, feed, and entertain them.


Ebo, a smart cat companion robot developed by Shenzhen based startup Enabot. Photo: Handout


 

완동물들을 즐겁게 해주는 반려 로봇


   많은 사람들이 친구 삼아 강아지를 산다. 하지만 이제 애완동물들은 주인이 없을 때 그들만의 놀이 친구를 가질 수 있다 


애완동물들을 감시하고, 먹이를 주고, 즐겁게 해주는 반려 로봇이다.





중국 남부 선전시에 사는 소피아 챠오(30)는 2000위안(289달러)을 들여 고양이 투안투안(Tuantuan)을 샀다가 그 금액의 거의 4분의 3을 로봇 파트너에 다시 썼다.


로봇 동반자는 에보(Ebo)라고 불리며 선전(Shenzhen) 기반의 스타트업 에나봇이 개발했다. 챠오는 특히 최근 어머니와 1주일간 여행을 갔을 때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챠오는 "여행하는 동안 고양이와 실시간으로 대화하고 교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내 고양이는 레이저 놀림 기능을 매우 좋아하는데, 나는 한두 시간마다 투안투안[에보]과 함께 놀 수 있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Sophia Qiao, a 30-year-old who lives in the southern Chinese city of Shenzhen, spent 2,000 yuan (US$289) to buy her cat Tuantuan and then spent almost three-quarters of that amount again on a robot partner for it.

The robot companion is called Ebo and was developed by Shenzhen-based start-up Enabot. Qiao said it has been a great help, especially when she was on a one-week trip with her mother recently.

“I was able to talk and interact with my cat in real-time [while I was travelling],” Qiao said. “My cat loves the laser teasing function … and I was able to play with Tuantuan [via Ebo] every one or two hours.”


A cat playing with Ebo, a companion robot developed by Shenzhen-based startup Enabot. Photo: Handout





Ebo is fist-sized and shaped like a ball. With a Wi-fi connection, it allows cat owners to monitor and play with their cats remotely via a mobile app and even record videos. Apart from a high-definition camera and speaker, Ebo also uses artificial intelligence (AI) to recognise a cat’s face and can follow them, even detecting the cat’s mood and adapting its behaviour accordingly.


The small robot has wheels and can roll around the floor on its own. Built-in sensors help it to avoid obstacles and a self-return function allows it to dock itself when in need of a charge. It can also use a laser light to play with the cat.


Qiao said the robot had reduced her anxiety about leaving Tuantuan at home while travelling.


View full text

https://www.scmp.com/tech/start-ups/article/3097991/pets-china-now-have-their-own-robot-friends-which-can-entertain-and




Will my cat love me less??? - enabot EBO Catpa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위스 애니보틱스-맥슨, ‘스팟’ 대항마될 4족 자율 로봇 선봬


산업시스템 점검·모니터링용···대량생산 보급 앞둬


    스위스 로봇스타트업인 애니보틱스와 맥슨이 제휴해 자율형 4족 보행 로봇을 새로 선보였다.


‘ee뉴스’는 15일(현지시각) 스위스 구동 기술 전문업체 맥슨(Maxon)과 로봇 스타트업인 애니보틱스(ANYbotics)가 손잡고 새로운 자율형 4족보행 동물로봇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스턴 다이나믹스 스팟, 세계시장 상용화에 성공에 고무돼


스위스 애니보틱스와 맥슨이 손잡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개 ‘스팟’의 대항마 격인 4족 자율보행 로봇 ‘애니멀’을 만들어 선보였다. (사진=맥슨)


 

maxon and ANYbotics Enter into a Strategic Partnership

   

Drive specialist maxon, renowned for its Mars motors, is joining forces with the robotics startup ANYbotics and will in future supply the drive systems of the autonomous ANYmal inspection robot. The robot will soon be marketed in large quantities. This cooperation will also benefit maxon, since ANYbotics provides important robotics know-how and is currently the most successful young company in this field.





A solid partnership: maxon and ANYbotics are entering into a close, long-term collaboration and are thus strengthening Switzerland as a prime location for robotics. One of the decisions made by the two partners is that maxon, as global drive specialist, will handle the future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the actuators for ANYmal. ANYmal is an autonomous, four-legged robot that is capable of inspecting and monitoring industrial systems and is destined to also take on dangerous maintenance tasks in the future. The robot can even cope with difficult infrastructures such as stairs and inclines, and is used in a wide variety of industries.


The maxon Group contributes 60 years of experience in drive technology to the partnership, as well as a global production infrastructure and validated processes, and will help to advance the industrialization and commercialization of ANYmal – with competitive, high-performance drive systems, twelve of which are used in each robot. “In maxon, we have found the ideal partner for taking care of our drive technology as we transition from small series to mass production. With maxon’s expertise and infrastructure, we will be able to further optimize a core element of our robots and access state-of-the-art production methods,” says Péter Fankhauser, CEO of ANYbotics.


View full text

https://news.thomasnet.com/companystory/maxon-and-anybotics-enter-into-a-strategic-partnership-40039162#registe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Related Article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스팟, 세계시장 상용화에 성공 

VIDEO: ’Boston Dynamics’ Spot robot goes on sale in Europe and Canada

https://conpaper.tistory.com/89591



edited by kcontents


맥슨은 곧 각종 인프라 검사 및 모니터링용으로 대량 출시될 자율형 동물로봇 애니멀(ANYmal)에 구동 시스템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 제휴에 따라 맥슨은 애니보틱스 본사 근처 취리히 캠퍼스에 새로운 연구소를 설립하며, 향후 애니멀용 액추에이터 개발과 생산도 담당한다.


애니멀은 산업 시스템을 점검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자율형 4족 로봇으로서 향후 위험한 정비 작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12개의 모터드라이브가 달린 이 로봇은 계단이나 경사로 같은 험난한 구조물 환경에 잘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다양한 산업에서 사용되고 있다.



두 회사의 파트너십은 스위스를 로봇공학에 가장 적합한 장소로 강화하기 위한 긴밀하고 장기적인 협력 관계로 여겨진다.


오이겐 엘미거 맥슨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애니보틱스와 협업해 세계 각국의 노하우를 융합하고 있다. 이 회사의 창의성과 높은 대응력은 맥슨그룹의 글로벌하고 안정적인 산업 환경과 잘 맞아떨어진다. 우리는 함께 이전에 없었던 에너지 효율적이고 지능적인 로보틱 드라이브를 만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맥슨은 새로 설립하는 연구소가 취리히연방공대(ETH 취리히)와 취리히 대학에 더 가까워져 젊은 엔지니어들에게 기술 지원을 제공하고, 작업 공간을 제공하며, 채용의 장이 되길 원한다.


엘미거 맥슨 CEO는 “우리는 이미 취리히와 루체른 주위에서 직업교육에 긴밀히 관여하고 있다. 이 새로운 연구소가 생기면서 드라이브 기술과 로봇공학 분야 인재들을 지원할 수 있는 더 나은 위치에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터 판크하우저 애니보틱스 CEO는 “우리는 소형 로봇 시리즈 생산을 대량 생산으로 전환하면서 드라이브 기술을 지원해 줄 이상적 파트너를 맥슨에서 찾았다. 맥슨의 전문성과 인프라 덕분에 로봇의 핵심 요소를 더욱 최적화하고 최첨단 생산 방식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애니보틱스는 최근 스위스 이코노믹어워드2020을 수상했으며 하이테크/바이오텍 부문에서 스위스 최고의 젊은 기업가로 선정됐다.

이성원  sungwonly09@gmail.com 로봇신문사 


ANYmal C Legged Robot Showcas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LG·포스코 로봇직원 늘린다… "사람보다 20배 더 일하고, 스트레스도 받지 않아"


‘내 옆자리에 로봇 직원이 들어온다면?’


    포스코ICT (6,620원▼ 140 -2.07%)에는 특별한 직원이 있다. 바로 RPA(Robot Process Automation·업무처리 자동화 로봇)다. 사람 일을 대신하는 로봇이지만, 사내 인트라넷에서 ‘직원 찾기’로 검색하면 팀장, 과장, 대리를 거쳐 제일 밑에 이름이 올라와 있는 엄연한 ‘사원’이다. 개인 PC와 회사 메일 계정도 있다.


로봇 직원 RPA는 상사가 시킨 작업을 빠르고 정확하게 엑셀로 정리해 이메일로 보내는 등 반복적인 업무를 담당한다. 과거 담당 직원이 수작업으로 가수금(假受金·미확정 수입) 정산을 했을 때보다 연간 업무시간을 70% 가까이 감축해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포스코ICT는 포스코 그룹 전체로 RPA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일러스트=정다운  


LG (77,300원▼ 900 -1.15%)그룹에는 매일 적게는 수십에서 많게는 수천명에 이르는 직원들 건강을 하나하나 체크하는 사이버 직원이 있다. 이 RPA는 매일 정해진 시간에 직원들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로 코로나 진단검사 링크를 보낸다. 답변이 돌아오면 데이터를 취합해 직원 상태를 주의·경계·심각 등으로 나눈 뒤, 위험군 대상자를 발견하면 담당 부서장 또는 팀장에게 빠르게 전달하는 능력자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를 비롯한 유연근무제가 확산하는 등 비대면 업무환경이 갖춰지면서 RPA기술이 재조명받고 있다. RPA는 사람이 수행하던 단순·반복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대신 처리해주는 로봇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코로나19를 계기로 로봇직원(RPA) 채용을 확대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금융권에서 적극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RPA는 제조업 분야로 확산되는 추세다. 공장 자동화, 스마트 팩토리가 제조업 현장의 생산성을 끌어올렸다면, 재택근무 확산으로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 사무 환경에서는 RPA가 업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삼성전자 (59,900원▼ 1,100 -1.80%)를 비롯한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AI 기반 대화형 RPA를 도입해 자재 현황 분석, 고객 응대, 판매 관리 등의 업무를 자동화했다. RPA가 처리하는 업무 중 하나는 납품 일정 및 결과를 취합하고 해당 내용을 담당자에 챗봇으로 전달해 의견을 수렴하는 일이다. 이렇게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조치한 사항을 자동 선별하고 공유해 분석 리포트까지 작성한다.


LG그룹은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RPA 적용 업무를 2배 가까이 늘리기로 했다. LG전자 (90,600원▲ 0 0.00%)는 이미 회계·인사·영업 등에 RPA를 도입했는데, 일 처리 속도가 워낙 빨라서 사람이 하면 꼬박 500일(1만2000시간) 걸릴 일을 한 달 만에 해치운다. 주 5일 근무로 따지면 사람보다 23배가량 더 일하는 셈이다. 여기에 지능형RPA를 추가로 도입해 비교·분석 등 보다 고차원적인 업무를 맡기겠다는 것이다.





로봇 직원과 함께 일하는 한 직원은 "어렵게 입사했는데 하루종일 특정 광고만 찾는 업무를 매일 하다 보니 ‘내가 여기 왜 있지’라는 생각이 들어 퇴사를 결심하기도 했다"며 "RPA가 도입되고 나서는 로봇이 내가 하던 일을 대신해주고 나는 검수하고 판단하는 일을 할 수 있어 업무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도 "부하 직원들에게 엑셀 정리처럼 단순·반복 업무를 시키면 하기 싫은 티를 많이 내는 반면, 막상 결과를 보면 빼먹은 게 많아 활용하기 쉽지 않았다"며 "로봇 직원은 설정값만 정해주면 군소리 없이 빠르고 정확하게 일을 처리한다. 휴가도 안 가고 퇴근 직전 일을 시킨다고 해서 스트레스를 받는 것도 아니니 기특하기까지 하다"고 했다.


포스코ICT의 RPA 솔루션. /포스코ICT 제공


업계에서는 주52시간제 시행 이후 인건비 절감을 위해 RPA를 도입했던 기업들이 코로나를 겪으면서 RPA를 더 확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비대면 상황에서도 일을 계속할 수 있고, 업무 실수도 줄이는 등 효율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도 RPA는 빠르게 확산 중이다. 구글·테슬라·소니·보쉬·EMC 등 다수의 글로벌 기업은 이미 RPA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글로벌 대기업의 90% 가까이가 RPA를 도입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골드만삭스 등 미국 투자은행들은 이미 3,4년 전부터 로봇이 투자하는 로보어드바이저를 개발하고, 직원을 대폭 줄였다. 일본 3대 메가뱅크 중 하나인 미쓰이스미토모은행(SMBC)도 지난 2017년 RPA를 도입해 올해까지 근무시간을 300만 시간 단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삼성SDS의 브리티 RPA. /삼성SDS 홈페이지 캡처


RPA시장은 연평균 30~40%대의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HSF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기업에서 로봇 직원을 활용하는 규모는 오는 2022년 43억800만달러(약 5조834억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리서치앤마켓도 전 세계 RPA 시장이 연평균 31.1%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39억7000만달러(약 4조6846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국내 RPA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올해 RPA 시장은 1000억원 규모로 초기 단계이지만, 매년 2배씩 성장해 2022년에는 40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떠오르는 RPA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RPA 시스템을 구축하는 업체들의 경쟁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RPA 시장에는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유아이패스 등 글로벌 IT 업체를 비롯해 그리드원, 시메이션, 인지소프트 등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업체가 진출해있다. 여기에 주요 대기업 IT서비스 계열사인


삼성SDS, LG CNS, SK㈜ C&C, 포스코ICT 등이 가세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 정책으로 RPA를 도입한 기업들이 단순 노동을 반복하는 업무를 과감히 없애고, 이에 속했던 직원들을 좀 더 창의적인 고민이 필요한 업무를 맡는 선순환이 이뤄져야 한다"며 "직원들의 업무에 대한 성취감과 만족도는 물론 기업 성과도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정민하 기자 조선비즈




[단독]KT, 1 가구 1 반려 로봇 시대 연다


학습·건강관리·장보기 AI로봇 개발 본격화…내년 상반기 보급

 

    KT가 내년 상반기 '1가정 1 반려 로봇' 시대를 연다.


KT는 인공지능(AI) 엔진 '기가지니'를 탑재한 반려 로봇 개발을 본격화, 내년 상반기 기업·가정용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반려 로봇은 구체 관절 형태로 사람과 교감하고 소통하는 정서적 지지자 역할 뿐 아니라 학습·건강관리 도우미, 온라인 장보기, 디지털 가이드 역할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출처=픽사베이]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는 카카오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코리아와 제휴, 어린이와 노인 대상 AI 반려 로봇 개발을 본격화 한다.



KT는 "(이들 3사와) AI 로봇 공동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업용은 물론 '1가정 1 반려 로봇'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중 가정용 반려 로봇 보급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AI 반려 로봇 개발에 AI 엔진 '기가지니'를 제공하고 스테이지파이브는 로봇 현지화와 콘텐츠 제휴 등을 맡는다. 아울러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디바이스 제공·고도화를, 아쇼카 코리아는 사회적 가치를 담은 콘텐츠 개발을 지원한다.




KT, 스테이지파이브 등과 '맞손', 로봇 대중화 박차

KT는 지난해 8월 스테이지파이브와 5세대 통신(5G)∙AI 등 미래 사업 협력을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은 바 있다.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인베스트먼트가 최대 주주인 회사로, 2017년 카카오 계열사로 편입됐다. 현재 알뜰폰 등 통신·사물인터넷(IoT)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5G뿐 아니라, IoT 활용 '안심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 개발, AI와 콘텐츠 융합 등 다양한 분야 혁신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또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플랫폼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자체 기술을 보유한 대만 로봇 전문 업체다. 올 초 'CES 2020' 로봇 전시 분야에서 세밀한 로봇 동작 제어와 관련 콘텐츠를 선보여 주목 받았다. 가능성을 높게 본 샤오미와 폭스콘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아쇼카 코리아는 글로벌 비영리 조직으로 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4사가 공동개발하는 반려 로봇은 팔 관절 움직임과 머리 끄덕임이 가능한 구체 관절 로봇이다. 특히 AI 콘텐츠를 탑재, 상호소통이 가능하며 주요 타깃은 어린이와 노인이다.




어린이 콘텐츠는 기존 AI스피커 등을 통한 학습·놀이 콘텐츠보다 진화된 형태를 표방한다. 로봇의 움직임을 활용하는 홈트레이닝, 로봇 코딩, 심리케어, 성교육 등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인 콘텐츠는 거동이 불편한 특성을 고려해 '온라인 장보기' 기능 등을 담는다.


아울러 치매케어나 말벗, 복약지도, 자신에게 맞는 복지정책이나 복지관 프로그램들을 구독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송혜리기자 chewoo@inews24.com 아이뉴스24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팔' 달린 텔레프레전스 로봇으로 바깥세상과 소통하는 아이들


미국 캘리포니아대, 로봇 팔 장착한 텔레프레전스 로봇 개발


    미국 캘리포니아대(University of California) 연구팀이 집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장애아동들이 친구, 교사 등 공동체와 소통할 수 있도록 로봇 팔(arm)을 장착한 텔레프레전스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고 과학전문매체 ‘유렉얼러트(Eurekalert)’가 보도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국립과학재단(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의 국가 로보틱스 이니셔티브(the National Robotics Initiative)로부터 100만 달러의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IMAGE: TWO CHILDREN TALK VIA A TELEPRESENCE ROBOT. view more 

CREDIT: UNIVERSITY OF CALIFORNIA IRVINE

텔레프레전스 로봇과 아이가 함께 있는 모습(사진=유렉얼러트)


 

Robots to help children touch the outside world

UC team is developing better telepresence robots, equipped with robotic arms


UNIVERSITY OF CALIFORNIA - SAN DIEGO


A team of University of California researchers is working to improve telepresence robots and the algorithms that drive them to help children with disabilities stay connected to their classmates, teachers and communities. The effort is funded by a $1 million grant from the National Robotics Initiative at 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




The project is unique in that the team is working with telepresence robots equipped with an arm, which will allow children at home to interact with the outside world by touch. These mobile tele-manipulator robots will also be equipped with cameras, microphones, a display and other sensors that will allow children to interact with people in places where they can't usually go, especially schools.


Even before COVID-19, there were over 2.5 million children in the United States who were unable to attend school in person due to medical conditions. The current pandemic has both increased this number and isolated them even further.


View full text

https://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20-09/uoc--rth091420.php


edited by kcontents


이번 프로젝트는 집에 있는 아이들이 외부세계와 직접 접촉할 수 있도록 로봇 팔을 장착한 텔레프레전스 로봇을 사용한다는 게 특징이다. 이 로봇에 카메라, 마이크로폰, 디스플레이, 센서 등을 추가로 장착해 학교 등 이들이 갈 수 없는 장소에 있는 사람들과 교류하도록 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19 이전에도 미국에는 250만명 이상의 아이들이 질병 때문에 학교에 다닐 수 없었다. 이번 유행병으로 이 숫자는 더욱 증가해 고립된 아이들이 많아졌다는 설명이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대 컴퓨터공학과 응급의학과 ‘로렐 리크(Laurel Riek)’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한 로봇은 코로나 19 팬데믹 동안 고립되어 있는 수백만의 장애인은 물론 감염 위험이 높은 어린이들에게 흥미진진한 기술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은 세상을 만지길 원한다. 이들은 공을 던지고, 게임을 하며, 수업시간에 손들기를 원한다”며 로봇 팔을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아이들이 로봇을 쉽게 작동시킬 수 있도록 새로운 제어 시스템을 제작할 계획이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7 Best Telepresence Robots 2019 





Underwater robots to collaborate and communicate

September 8, 2020 UH News


Underwater mobile robots continuously collecting data for research are key to a University of Hawaiʻi at Mānoa College of Engineering research project that seeks to significantly enhance the study of the world’s oceans. Led by Assistant Professor Zhuoyuan Song, the project is funded by a $394,750 grant from 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 (NSF) National Robotics Initiative 2.0: Ubiquitous Collaborative Robots (NRI-2.0) program.


diagram of three robots simulating their communication


 

협업 및 커뮤니케이션 수중 로봇 - 하와이 대학


   연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수중 이동 로봇은 세계 해양 연구를 대폭 강화하려는 마노아 공과대학 하와이 대학의 연구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주오위안 송 조교수가 이끄는 이 프로젝트는 국립과학재단(NSF) National Robotics Initiative 2.0: 유비쿼터스 협업 로봇(NRI-2.0) 프로그램으로부터 39만4750달러의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바다는 지구의 기후 패턴을 조절하고 생명체가 번성할 수 있는 안정된 온도를 유지하는 것을 포함한 많은 이점을 제공한다. 그러나 수중 관측 자료의 부족으로 인해 우리 해양에 대한 지식은 제한적이다.


수중 로봇의 이용이 데이터의 폭을 넓히기 위해 힘을 얻고 있다. 그러나 무선 주파수 신호가 수중에서는 잘 작동하지 않고 관성 센서(회전하거나 가속하지 않는 기준 프레임에 대해 로봇의 가속과 회전을 측정하는 센서)에만 의존하면 "구동 오류"가 누적될 수 있기 때문에 실효성이 제한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Oceans provide many benefits on Earth including regulating weather patterns and maintaining a stable temperature that allows life to thrive. However, the knowledge of our oceans is limited due to a lack of underwater observational data.


The use of underwater robots is gaining traction to increase the breadth of data. But, their effectiveness is limited because radio frequency signals do not work well underwater and relying on inertial sensors (sensors measuring the acceleration and rotation of the robot with respect to a reference frame that is neither rotating nor accelerating) alone may result in “drifting errors,” which may accumulate.


How the robots work

UH’s underwater robots will use a combination of algorithms, developed by Song, inertial sensors and ocean current forecast maps, so the robots will be able to manage their own location.




“These robots measure the ocean current velocity around them as they navigate and reference model-predicted ocean current maps to find out where they are,” Song said. “By combining our understanding of the ocean current velocity field, we are able to build underwater vehicles with cheaper inertial sensors while still maintaining reasonable localization accuracy.”


This method alone, however, poses an issue since the robot likely will not be able to pick up on significant enough changes in ocean currents. To combat this problem, Song plans to team up robots with each other through cooperative localization.


“Imagine if one robot has a better localization performance than its teammate, it can behave as a beacon for others by telling others where it is and allowing others to measure their relative displacement with respect to itself,” Song said. “This way, each robot is sharing location information with its neighboring robots, as well as measuring relative displacement with respect to their neighbors. This mechanism allows the team to better overcome the drifting error of the inertial sensors.”


Song hopes the robots will collect ocean current velocity data over space and time, and other scientific data such as water temperature, salinity and more. The data is critical to our understanding of the ocean’s past, present and future.


View full text

https://www.hawaii.edu/news/2020/09/08/underwater-robots-collaborate-communicat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난감 자동차로 자율주행시스템 테스트한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덕키타운 기반 '덕키넷' 플랫폼 개발


    장난감 자동차를 활용해 자율주행자동차, 자율주행 로봇 등 자율주행시스템을 실제 환경처럼 테스트해 볼 수 있는 연구개발 플랫폼이 개발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벤처비트 보도에 따르면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ETH Zurich)는 토요다 테크놀로지컬 인스티튜트(TTI), 몬트리올 인공지능연구소인 밀라(Mila),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업체인 뉴토노미 등과 협력해 오픈소스인 ‘덕키타운(Duckietown)’ 플랫폼을 활용해 ‘탈중앙화 도심 협력 벤치마킹 네트워크(덕키넷,DuckieNet·Decentralized Urban Collaborative Benchmarking Network)’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는 자율주행시스템을 테스트해볼수 있는 플랫폼인 '덕키넷'을 개발했다.


 

DuckieNet lets developers test autonomous vehicle systems using toy cars




Robotics research has a reproducibility problem, owing in part to robots’ myriad interacting components. These components tend to be complex, only partially observable, and trained with AI techniques where performance varies greatly across environments. In an effort to address some of the challenges specific to the autonomous driving domain, researchers at ETH Zurich, the Toyota Technological Institute, Mila in Montreal, and NuTonomy developed what they call the Decentralized Urban Collaborative Benchmarking Network (DuckieNet), a setup built using the open source Duckietown platform. DuckieNet provides a framework for developing, testing, and deploying both perception and navigation algorithms, and the researchers claim it’s highly scalable but inexpensive to construct.


View full text

https://venturebeat.com/2020/09/10/duckienet-lets-developers-test-autonomous-vehicle-systems-using-toy-cars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이에 따라 개발자들은 덕키넷 프레임워크를 활용해 자율주행자동차 또는 자율주행 로봇의 인식 기능과 내비게이션 알고리즘의 개발, 테스트, 전개가 가능해졌다. 덕키넷은 확장성이 뛰어나고 건설 비용도 저렴한 게 장점이라는 설명이다.


덕키타운 프로젝트는 지난 2016년 MIT 졸업생이 고안했으며, ‘덕키봇(Duckiebot)’이라고 불리는 저렴한 바퀴 로봇을 활용한다. 덕키봇은 전면 카메라를 갖추고 있으며, 라즈베리 파이 보드가 연산을 담당하고, DC모터가 바퀴를 움직인다. 덕키타운은 운동매트와 테이프로 만들어진 시설물에 도로와 신호등 등 표시물을 갖추고 있다. 신호등 역시 덕키봇과 마찬가지로 LED를 통해 센싱, 연산, 실행이 가능하다.





덕키넷은 덕키타운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챌린지 서버’라는 구성 요소를 추가했다. 챌린지 서버는 머신러닝 알고리즘, 벤치마크, 결과값을 저장하는 역할을 하며, 리더보드(현황판)를 생성하고, 평가 머신(evaluation machine)에 작업을 넘긴다. 평가 머신은 로컬 또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만들어지며 자율주행 시뮬레이션을 실행할 수 있다.


연구기관이나 개발자들은 덕키넷을 통해 실제 세계처럼 실험을 수행할 수 있으며 ‘워치타워(watchtowers,덕키봇처럼 센싱과 연산능력을 갖고 있는 저비용 구조물) 로컬리제이션 네트워크’를 통해 덕키봇에 부착한 태그를 추적한다.


 

빨간원은 덕키넷이고 파란원은 워치타워




벤처비트에 따르면 덕키넷은 아마존의 자율주행자동차용 클라우드 기반 시뮬레이터인 ‘AWS 딥레이서(DeepRacer)’와 유사한 방식으로 운영된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덕키넷’의 중요한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하나로 연구개발 관련 경진대회 주최를 꼽았다. 실제로 지난해 열린 AI 드라이빙 올림픽에서 덕키넷이 활용됐다. 이 행사는 자율주행 자동차 드라이빙에 관한 벤치마크를 테스트하는 대회로 격년제로 열린다. 덕키넷은 실행 측정값과 리더보드를 시각화해준다.


아래 동영상은 덕키타운을 이용해 자율주행자동차 수업을 진행하는 모습.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산화탄소로 화장품 쿠션부터 건축 단열재까지 만든다


    이산화탄소로 화장품 쿠션과 건축 단열재에 쓰이는 폴리우레탄 원료를 만드는 공정이 개발됐다.


조득희 한국화학연구원 정밀화학융합기술연구센터 연구위원과 김동우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KPX케미칼과 폼웍스, 부산대, 인제대와 공동으로 폴리우레탄 소재 원료가 되는 '프로필렌 카보네이트'를 이산화탄소에서 합성하는 촉매 공정을 개발했다고 이달 14일 밝혔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이산화탄소로 폴리우레탄을 만드는 공정을 개발하고 원료를 이용해 화장품 쿠션(왼쪽)과 건축 단열재를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는 매우 안정된 물질이어서 이를 다른 물질로 전환할 때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에너지를 덜 들어가게 하는 촉매 공정이 필수적이다. 학계에서는 다양한 촉매를 개발중이나 실험실 규모에 그칠 뿐 실제 제품 생산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산화탄소에서 폴리우레탄 소재 원료인 기초물질 프로필렌 카보네이트를 만들 수 있는 고효율 촉매를 개발하고 물질 제조에 성공했다. 프로필렌 카보네이트는 폴리우레탄 원료인 폴리올의 기초원료로 기존에는 독성이 강한 물질을 이용해 만들어져 왔다. 부산대와는 촉매 반응 특성 연구를 수행했고, 인제대에서는 폴리올을 토대로 제품을 만드는 방법을 연구했다.


폴리올은 기업에서 화장품에 쓰이는 쿠션과 건축물 안 단열재로 재탄생했다. 폼웍스는 폴리우레탄을 부드럽게 만든 화장품 쿠션을 개발했다. KPX케미칼은 폴리우레탄을 딱딱하게 만들어 건축 단열재 형태로 제조했다. 폴리올을 이산화탄소만을 활용해 친환경적으로 제조해 다양한 제품으로 바꾸는 데 성공한 것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연속 반응기(왼쪽)과 촉매의 모습이다.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연구팀은 “프로필렌 카보네이트는 폴리올 원료 물질 외에도 화장품 유화제나 이차전지 전해액, 극성용매 등으로 활용범위가 넓다”며 “촉매를 연속적으로 대량생산하는 반응기를 구축해 촉매 반응성을 개선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프로필렌 카보네이트 외에도 이산화탄소로 5원환 탄산염 중 하나인 이소시아네트 폴리우레탄 원료를 합성하는 촉매 공정을 개발하는데도 성공했다. 5원환 탄산염은 탄소와 산소로 이뤄진 오각형 분자구조 물질로 다양한 화학원료에 쓰인다. 이소시아네트 폴리우레탄은 접착제와 페인트, 3차원(3D) 프린팅 등에 활용가능해 이산화탄소를 활용한 폴리우레탄 원료 개발 영역이 확대되리란 기대다.



이번 연구는 한국전력공사 기술기획처 사외공모 연구사업으로 진행됐다. 프로필렌 카보네이트 관련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응용재료 및 인터페이스’ 등 4편에 나눠 실렸다. 5원환 탄산염에 관한 연구결과는 지난달 15일 국제학술지 ‘응용 촉매 B:환경’에 발표됐다.

조승한 기자 shinjsh@donga.com 동아사이언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인프라의 진화…서울시, 신호등‧CCTV 등에 ICT 결합한 스마트폴 시범설치

 

 

복잡한 도로시설물 통합, 공공와이파이 등 스마트기술 결합 ‘시민체감 스마트폴’

다양한 도로환경맞춤 10개 기본모델 개발완료…청계천변 등 4개소 15개 시범설치

연말까지 ‘스마트폴 표준모델 및 구축 가이드라인’ 수립해 서울 전역 설치 확대

교체시기 도래 도로시설물 스마트폴로 전환해 도시미관 향상하고 보행여건 개선



    서울의 도시인프라가 더 똑똑해진다. 서울시는 신호등‧가로등을 비롯해 도로 곳곳에 복잡하게 설치돼 있는 도로시설물을 하나로 통합하고, 공공 와이파이, 지능형 CCTV, IoT 같은 ICT기술을 결합시킨 ‘스마트폴’을 구축한다.





‘스마트폴(smart pole)’은 도로시설물(신호등·가로등·CCTV·보안등 등) 본연의 기능을 수행할 뿐 아니라 WiFi, IoT, 지능형CCTV, 스마트횡단보도 등 최신 ICT 기술을 함께 적용한 것이다. 시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도시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한다.


예컨대, 평소 지역주민들의 산책로로 인기가 많은 중랑천변 송정제방길에는 CCTV와 보안등이 결합된 ‘스마트폴’이 설치된다. 여기에 전기자전거 충전시설과 공공 와이파이까지 더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청계천변에는 가로등과 CCTV가 결합된 ‘스마트폴’이 설치돼 안전과 치안 강화 역할을 한다.


현재 서울시내 도로에는 협소한 공간에 각종 도로시설물이 개별 설치돼 있어 도시미관을 해치고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개별 설치‧운영에 따른 비용과 관리의 비효율성도 문제로 지적된다. 그래서 일부 시설물의 통합설치가 추진되고 있지만, 대부분 신호등 위주로만 이뤄지고 있어 이번에 적용 시설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서울시는 「걷는 도시, 서울」, 「통합지주 사업」 등을 통해 도로시설물 통합설치를 일부 추진해왔지만 신호등에 안내표지판, 가로등 같은 기능을 더하는 정도여서 다른 시설물의 활용은 다소 미흡했다. 또, 신호등이 없는 이면도로나 골목길에는 사실상 설치가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또, 와이파이, 자율주행, 전기충전기 같은 스마트기기의 경우 설치기준이 부재해 하나의 지주(pole)에 여러 개의 기기가 무분별하게 설치돼 안전이 확보되지 못하는 문제점도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ientists develop a real-life 'cyclops lens' that emits an infrared laser pointer to track the wearer's eye movements


Infrared laser is fitted to a regular-size contact lens and can be worn normally 

Emits a laser beam which is detected by IR camera mounted on glasses frame 

Prototype shows the technology works in real time for gaze recognition 

Was named 'cyclops lens' after the character in the X-MEn movies and comics 

 

The contact lens with an infrared laser built in has been given the name 'cyclops lens' in reference to the famous hero of the X-Men comics (pictured)


By JOE PINKSTONE FOR MAILONLINE 

PUBLISHED: 12:25 BST, 10 September 2020 | UPDATED: 15:44 BST, 10 September 2020


 

착용자 눈 움직임 추적 적외선 레이저 방출 '사이클로프 렌즈' 개발


    과학자들은 엑스맨의 사이클롭스에서 영감을 얻어 착용자가 보고 있는 어떤 것이든 빨간색 레이저를 가리키는 콘택트 렌즈를 만들었다.


일반 크기의 콘택트렌즈에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방향을 가리키는 수직 캐비티 표면 방출 레이저(VCSEL)가 장착된다.




프랑스 엔지니어들은 시력 인식에 사용할 수 있는 작업 시제품을 만들기 위해 기성 부품을 사용했다.

시선 인식은 새로운 연구 분야로 컴퓨터 시스템의 다음 개척지가 될 수 있다.


터치스크린이나 마우스를 사용하여 장치를 제어하는 대신, 시선 인식은 사용자가 보기만 해도 디스플레이의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한다.


디자인은 각 눈에 콘택트 렌즈를 착용하고 안경 프레임에 장착된 외부 카메라 시스템이 사람이 보고 있는 곳을 추적한다.


엑스맨의 유명한 영웅을 지칭하여 '사이클로프 렌즈'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난테스의 IMT 아틀란티크에 전문가들 실험에서 콘택트 렌즈는 회전하는 인공 눈에 장착되었다.


빔 스플리터를 눈과 안경 앞에 배치하고 두 빔을 각각 눈에서 하나씩 배치했다.

'이 빔 스플리터는 두 레이저 스팟에서 생성된 IR 빔을 반사하도록 코팅된 반면 눈에 대해서는 투명하다.' 라고 연구진은 말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Scientists have taken inspiration from X-Men's Cyclops and created a contact lens that points a red laser at whatever the wearer is looking at. 




The regular-size contact lens is fitted with a vertical cavity surface emitting laser (VCSEL) which points in the direction the user is looking. 

French engineers used off-the-shelf components to create a working prototype which can be used for gaze recognition. 


Gaze recognition is a budding field of research and could be the next frontier for computer systems. 


Instead of using a touchscreen or a mouse to control a device, gaze recognition would allow users to select options on a display just by looking at them.  

                              

Pictured, the electronics inside the contact lens prototype (left) and as worn on a human eye (right).  The system is described as 'a new eye tracking system using an infrared (iR) laser pointer embedded into a wireless smart contact lens'


The design relies on a contact lens being worn on each eye and an external camera system, fitted to a spectacle frame, tracks where the person is looking. 




It has been given the name 'cyclops lens' in reference to the famous hero of the X-Men comics 

In an experiment set up by the experts at IMT Atlantique in Nantes, the contact lenses were fitted to an artificial eye which rotates. 


A beam splitter was positioned in front of the eye and glasses and to locate the two beams - one from each eye. 


'This beam splitter is coated to reflect the IR beams generated by the two laser spots while being transparent for the eyes and coated to avoid unwanted reflections,' the researchers write in their study. 




This diagram describes the basic layers and components, as well as dimensions, of the `new-era contact lens prototype.  French engineers used off-the-shelf components and say it could be made lighter and more efficient with custom materials 




An infrared camera then records where the laser has been reflected and software plots where the two beams from both eyes would meet, indicating where the person is looking. 


'In our system, detecting the laser beam direction will directly provide the gaze direction,' the researchers say. 

Video published alongside the study shows the system working in real time.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717859/Scientists-develop-real-life-cyclops-lens-laser-pointer.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나다에 보도균열 이상 점검하는 반자율 로봇 등장


최첨단 카메라로 파임·갈라짐·침하 같은 결함을 

mm 이내로 감지하고 지도 작성


   로봇이 올가을부터 도시의 보도를 검사한다.


‘오웬사운드더선타임스’는 지난 5일(현지시각) 캐나다 오웬 사운드(Owen Sound)시가 도시의 보도(步道·sidewalks) 검사에 로봇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A Top Hat Robotics sidewalk inspection robot is photographed while deployed earlier this summer inspecting sidewalks in the city of Belleville. The Kitchener-Waterloo start-up that produces the sidewalk robots for work-related use-cases like detecting sidewalk deficiencies has partnered with the City of Owen Sound and will begin work starting the week of Sept. 8. File photo.

캐나다에 최첨단 카메라로 파임·갈라짐·침하 같은 보도 결함을 mm 이내로 감지하고 지도 까지 작성해 주는 로봇이 등장했다.


 

A robot will inspect city sidewalks this fall


The future is now.

This fall Owen Sound will deploy a robot on its city sidewalks.


So what will this marvel of technology set out to accomplish? What is the goal of this semi-autonomous and audacious article of artificial intelligence?




To help with the city’s annual sidewalk inspection.


The city and Kitchener-Waterloo start-up company Top Hat Robotics will use the tech company’s “smart technology” to undertake the annual sidewalk inspections.


Municipalities in Ontario are required to inspect their sidewalks annually. A city news release issued Friday said “before this new innovative technology, sidewalks, required by the province to be inspected annually, were labour intensive and took a significant amount of time”.


The Top Hat Robotics robot and a human Top Hat Robotics employee will be roaming and inspecting Owen Sound’s sidewalks beginning the week of Sept. 8.


View full text

https://www.owensoundsuntimes.com/news/local-news/a-robot-will-inspect-city-sidewalks-this-fall


edited by kcontents


보도에 따르면 오웬 사운드 시는 로봇 스타트업인 톱햇로보틱스(Top Hat Robotics)와 손잡고 이 회사의 스마트 로봇 기술을 사용하기로 했다. 시는 이미 연례 보도 검사 시범 사업을 반자율 방식으로 수행했다. 이어 8일부터 톱햇로보틱스의 직원과 이 회사가 개발한 로봇이 오웬사운드 시의 보도를 돌아다니며 검사에 나섰다.




온타리오주의 지방 자치 단체는 매년 보도를 검사해야 한다. 이날 발표된 오웬 사운드시의 보도자료는 “이 새로운 혁신 기술 등장 이전에는 주에서 요구하는 연례 보도 검사 작업이 노동 집약적인데다 엄청난 시간을 잡아먹었다”고 설명했다.


Bayshore Broadcasting

edited by kcontents


캐나다 신생 기술 스타트업을 돕고 수용하는 키치너-워털루 혁신 센터 SPUR 웹사이트에 따르면 톱햇로보틱스는 현재 비용 절감을 입증하고 대중에게 로봇을 소개하는 시범 프로젝트 예약을 받고 있다. 여러 뉴스 보도에 따르면 유사한 구상이 벨레빌, 에린 타운 및 오릴라시에서 진행 중이거나 완료됐다.


톱햇로보틱스는 자사 웹사이트에서 “철저한 실행을 통해 이러한 보도검사 로봇이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다. 로봇은 사람이 직접, 또는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360도 센서가 장착된 여러 대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보도의 절반 미만의 폭을 차지하며, 검사 중에도 보행자가 그 옆으로 지나갈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로봇은 사람들의 보행 속도로 이동하고, 보행자가 10피트(3m)이내에 있을 때 멈추며, 피크타임을 피해 작동하면서 보행자 방해를 줄인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어 “이 보도 검사 로봇은 최첨단 카메라로 우묵하게 파인 곳, 갈라짐, 침하 및 기타 보도 결함을 밀리미터(mm) 이내로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다”며 “사람에 의한 판단 방식보다 훨씬 낫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도시의 보도 검사는 도시 직원이 직접 걷고, 보고, 보도 결함을 보고하고 수리를 위해 지도를 제작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톱햇로보틱스의 보도검사 로봇은 GPS위치 확인방식으로 모든 보도상의 결함을 지도로 제작해 준다.


이 회사 웹사이트에 따르면 보도검사 로봇 시범사업 비용은 1만 캐나다 달러(약 900만 원) 미만이며 로봇 (또는 로봇), 검사 부속물, 로봇 직원 및 장기 사업 실행 가능성에 대한 자세한 보고서를 포함한다.

이성원  sungwonly09@gmail.com 로봇신문사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스타트업, GPS수신 불가 지역서 자율비행하는 드론 개발


GPS수신 불가 지역에서는 주변 센서 위치정보 수신해 

GPS유형 신호로 자율 변환


    일본의 한 스타트업이 GPS위성 신호로 자율비행하다가 GPS신호 음영지역으로 들어가더라도 끊김없이 자율비행을 이어가는 무인항공기(드론) 기술을 개발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지난 6일자로 보도했다.



 

DRONE THAT CAN BE OPERATED ON AUTOPILOT CREATED IN A JOINT EFFORT BY A KYOTO STARTUP


Drone that can be operated on autopilot created in a joint effort by a Kyoto startup.

The ‘seamless drone’ was created by a startup named - Earth Analyzer.

The first demonstration flight was unveiled on July 20.

The drone has already entered stages of practical usage.




View full text

https://www.industryglobalnews24.com/drone-that-can-be-operated-on-autopilot-created-in-a-joint-effort-by-a-kyoto-startup


edited by kcontents


보도에 따르면 교토현 아야베시의 어스 애널라이저(Earth Analyzer)라는 회사는 다리 아래, 터널 같은 GPS신호 수신 사각지대에서도 끊김없이 자율 비행할 수 있는 드론을 개발했다.


원리는 간단하다. 이 ‘심리스 드론(seamless drone)’은 GPS 신호가 없는 장소 주변에 설치된 센서로부터 위치 정보를 수신한 후 이를 GPS에서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종류의 신호로 변환한다. 이를 통해 드론 위치를 자동으로 식별할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은 GPS신호가 도달하지 않는 터널, 교각, 상수도 등 주요 사회 기간망 시설의 균열이나 노후 상황을 끊김이나 지연없이 점검할 수 있게 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금까지 드론 조작자들은 건물 내부와 GPS 신호가 도달할 수 없는 다른 장소를 오갈 때에는 수동으로 조작해야 했다. 카메라와 레이저를 장착해 드론을 조작하고 영상을 분석하면서 날아 가게 하는 방법도 있지만, 이 방법은 분명히 속도를 늦춰야 하고 비행 위치에도 제약이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어스애널라이저 기술을 적용한 드론의 첫 시범 비행은 지난 7월 20일 교토현 난탄시의 한 건설 회사 창고에서 이뤄졌다.


일본 스타트업 어스애널라이저가 GPS수신이 안되는 상황에서도 자율비행하는 드론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어스 애널라이저)


창고 밖에서 대기 중인 드론에 이륙 명령을 내리자 4개의 프로펠러가 윙윙 거리는 소리를 내면서 떴고, 프로그래밍된 대로 창고 외부에 매달린 리본으로 표시된 코스를 따라 창고 입구로 날아가 잠시 맴돌았다. 이어 드론으로 전송되는 위치 정보의 소스가 GPS위성에서 6개의 센서 그룹으로 전환되도록 시스템이 변경됐다. 그리고 나서 드론은 작은 체육관 크기의 창고에 들어갔다가 창고를 떠나기 전에 리본으로 표시된 코스를 따라 날아 갔다.




드론은 창고 밖으로 나갈 때엔 한 번 더 맴돌다가 다시 GPS 신호로 전환했다. 드론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실제로 ‘끊김없이(seamless)’ 날았고 ‘H’라고 표시된 원형 착륙 지점에서 똑바로 착륙했다.


어스 애널라이저는 도쿠시마 대학, i시스템 리서치와 공동으로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적용되는 측위 위성은 미국의 GPS, EU의 갈릴레오 및 러시아의 글로나스다.


심리스 드론은 이미 실용화 단계에 들어갔고, 교토현 북부 후쿠치야마시 유라강의 인공수로를 통과한 후 이달 중 상수도 터널을 통과해 노후상태를 점검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아라키 히사노리 어스 애널라이저 사장은 “일본의 인프라가 노후 조짐을 보여왔으며 드론을 이용한 잠재적 검사 수요가 높다. 수동 조작은 숙련된 조종사를 훈련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 신호 끊김없는 드론은 숙련된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날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성원  sungwonly09@gmail.com 로봇신문사


The world’s first logistics operation with a drone to an offshore installation.


via youtube


27.08.2020 Equinor completed the world’s first logistics operation with a drone to an offshore installation. The drone - a Camcopter s-100 model, manufactured by Schiebel, and operated by Nordic Unmanned - flew a 3D-printed part for the lifeboat system from the Mongstad base to the Troll A platform in the North Sea.




노르웨이의 국영 석유회사. 에퀴노르는 세계 최초의 해상 설치용 드론(drone)으로 물류 운영을 마쳤다. 시벨이 제조하고 노르딕 무인기가 운용하는 캠콥터 s-100 모델인 이 드론은 3D 프린터로 제작한 구명보트 시스템을 위한 부품을 몽스타드 기지에서 북해의 트롤 A 플랫폼으로 날렸다. 

edited by kconten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