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ket-powered paramedics: Air Ambulance service announces plans to use JETSUITS to find and treat stranded ramblers in the Lake District



Richard Browning invented the suit in part to inspire children to get more into science and engineering

He demonstrated the potential for the suit to be used by emergency services at an event in the Lake District

In a test flight he found a group of 'ramblers' playing the part of an injured group within eight minutes

This was a search operation that would have taken paramedics up to an hour if they were doing it on foot


By KEVIN DONALD and RYAN MORRISON FOR MAILONLINE 

PUBLISHED: 10:47 BST, 29 September 2020 | UPDATED: 14:17 BST, 29 September 2020


  

고립된 부상자를 신속히 구조 위한 제트 수트


  에어 앰뷸런스 구급대원들은 성공적으로 시험 비행을 한 후, 이르면 내년 여름 호수 지역의 산에서 부상당하거나 고립된 사람을 발견하여 치료하기 위해 로켓 추진 수트을 사용할 수 있다.




시험 운행의 일환으로, 헬리콥터 경우 3배나 시간이 더 걸리고 구급요원이 걸어서 적어도 한 시간이 걸리는 장소를 8분 이내에 헬블린 산의 935m정상에 도달할 수 있었다.


그레이트 노스 에어 앰뷸런스 서비스(GNAAS)는 브라우닝과 이번 시험 비행까지 1년 넘게 제트슈트를 사용하기로 협의해 왔으며, 첫 번째 공식 사용은 빠르면 내년 여름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아이언맨에서 영감을 받은 제트 슈트는 34만 파운드에 팔리고 있지만 브라우닝과 그의 회사 그라비티는 이 슈트를 필요로 하는 긴급 서비스 기관과 임대 계약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ir Ambulance paramedics could be using rocket-powered suits to find and treat injured or stranded ramblers on mountains in the lake district as soon as next summer, after a successful test flight.


The flying suit, developed by inventor Richard Browning, was put through its paces at Langdale Pike where he flew over difficult terrain at heights of up to 20ft searching for a group of ramblers. 


As part of a test run, it was able to reach the peak 3,117ft peak of Helvellyn mountain in under eight minutes - it would take a helicopter three times as long and a paramedic on foot would take at least an hour. 





Great North Air Ambulance Service (GNAAS) have been in discussions with Browning to use the jetsuit for more than a year up to this test flight and suggest the first official use could be as early as next summer. 


The Marvel Iron Man-inspired jet suits sell for £340,000 but Browning, and his firm Gravity, says it is considering a lease arrangement with emergency services who need them. 


Amazing footage shows a 'real life Iron Man' Richard Browning demonstrating how Air Ambulance medics could rescue stranded ramblers in just minutes using a jet pack


The jet suits sell for £340,000 but Browning, and his firm Gravity, says it is considering a lease arrangement with emergency services who need them





Andy Mawson, Great North Air Ambulance Service (GNAAS) director of operations saw the potential for the jet suits in the Lakes and other rugged terrain covered by GNAAS when he saw footage of Browning flying in the suit online. 


GNAAS and Gravity have been in discussions for a year, culminating in the test flight two weeks ago that saw a simulated rescue at Langdale on The Band, Bowfell. 


The ambulance service stressed it was only a test flight but what looked like science fiction is soon expected to become science fact.


GNAAS is carrying out a few modifications to the jet pack suit before it is anticipated to be used for real as early as next summer. 


Mawson, said the biggest benefit to be gained from a jet pack is speed as they will allow first responders to reach an injured person, or locate a missing group, more quickly than other methods.


Andy Mawson, Great North Air Ambulance Service (GNAAS) director of operations saw the potential for the jet suits in the Lakes and other rugged terrain covered by GNAAS when he saw footage of Browning flying in the suit online




GNAAS and Gravity have been in discussions for a year, culminating in the test flight two weeks ago that saw a simulated rescue at Langdale on The Band, Bowfell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8784547/Real-life-Iron-Man-demonstrates-potential-emergency-rescue-use-jet-suits.html




Amazing Footage as ‘Iron Man’ Paramedic Jet Suit Tested in Lake Distric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담1교 텐던 부식으로 균열발생... 28일 0시부터 10톤이상 차량 통제


45년 된 청담1교의 주요 부재에 부식 발견


   서울시는 건설된 지 45년 된 청담1교의 주요 부재에 부식이 발견되어 28일 0시부터 10톤 이상의 중차량을 통제한다고 25일 밝혔다.


텐더부식으로 하부에 균열이 발생한 청담1교 PSC거더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는 "청담1교 안전점검중 일부 손상이 발견되어 추가조사를 위해서 28일 0시부터 총 중량 10톤 이상의 차량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설공단 관계자에 따르면 PSC거더교 형식의 교량인 청담1교의 거더 중 한 곳에서 텐던이 부식되어 균열이 발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량은 1975년에 준공되어 45년이 지난 교량으로 콘크리트 안에 강선(텐던)을 넣고 당겨놓은 형태로 텐던은 교량의 성능을 유지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는 "교량에 대해 드릴링, 내시경 검사 등 미파괴 검사 등의 정밀조사를 즉시 실시한다"면서 "조사 중 중차량 통행에 의한 진동방지 등을 위해 11월 30일까지 통제를 실시하며 통제 기간은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6년 2월 서울 내부순환로 상의 정릉천 고가교의  텐던이 부식된 것이 발견되어 조사를 벌인 적이 있다. 당시 부식의 원인은 텐던을 보호하는 채움(그라우트)에 문제가 있는 상태에서 교량 표면의 수분이 침투하여 텐던이 부식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교량 전문가들은 우리보다 적어도 30년 일찍 이런 교량형식을 적용한 유럽에서는 1990년대에 이미 텐던 부식문제가 자주 보고된 바 있다고 말한다.  

정진경 기자 기술인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건축 안전진단 통과 '구조안전성'에 달렸다


2018년 이후 심사결과 분석


구조안전성·비용분석이 좌우

내년부터 현장조사까지 의무화


9단지 안전진단 탈락 '충격'

목동 재건축 시세 조정 가능성


    안전진단 기준이 강화된 2018년 3월 이후 서울에서 재건축 안전진단 결과를 받아든 주요 단지의 평가 점수를 분석한 결과 ‘구조안전성’과 ‘비용분석’이 통과 여부를 좌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2차 안전진단(적정성 검토)에서 탈락한 목동9단지와 같은 사례가 잇따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재건축의 첫 관문인 안전진단 절차가 강화되면서 심사에서 탈락하는 단지가 잇따를 전망이다. 지난 23일 2차 안전진단에서 불합격된 목동9단지. 한경DB


관련기사

어쩌나!...목동 신시가지 9단지 안전진단 탈락 ㅣ "여의도 광장아파트 재건축 통합 추진하라!" - 법원

https://conpaper.tistory.com/89886




edited by kcontents


2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목동9단지는 2차 안전진단에서 구조안전성 항목이 67.67점을 받았다. 1차 정밀 안전진단에서 받은 63.88점에 비해 3.79점 올랐다. 비용분석 점수도 1차(40점)에서 크게 오른 70점을 받았다.


즉 구조안전성과 비용분석 점수가 높아지면서 ‘재건축 불가’인 C등급을 받았다. 재건축을 하려면 D등급 이하여야 한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각 항목에 가중치를 적용한 결과 1차에 비해 구조안전성 항목에서 1점, 비용분석에서 3점가량 더 높은 점수가 나왔다”며 “그 결과 2차 안전진단에서 58.55점(C등급)으로 안전진단 문턱을 넘지 못했다”고 말했다.


재건축 안전진단 평가항목은 △주거환경 △건축마감 및 설비노후도 △구조안전성 △비용분석(경제성)으로 구성된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방안’을 통해 점수 비중을 주거 환경 15%, 시설 노후도 25%, 구조안전성 50%, 비용분석 10%로 조정했다. 구조안전성 비중을 20%에서 50%까지 올리고 주거환경은 40%에서 15%로 낮췄다. 구조안전성은 건물이 노후화로 인해 붕괴 등 구조적 위험이 있는지 살피는 항목이다.


목동9단지와 마찬가지로 2차 안전진단에서 떨어진 오류동부그린과 불광미성도 구조안전성과 비용분석이 발목을 잡았다. 오류동부그린은 구조안전성 점수가 56.07점(1차)에서 76.36점(2차)으로 크게 올랐다. 불광미성은 비용분석 점수가 40점(1차)에서 90점(2차)으로 급등했다. 나머지 항목은 점수 변화가 거의 없었다.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정비업계에서는 향후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절차까지 적용되면 재건축이 더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6·17 대책’에는 재건축 안전진단 절차를 강화하는 내용이 대거 포함됐다. 지금은 2차 안전진단의 경우 필요할 때만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현장조사를 의무화할 방침이다. 1차 안전진단 기관 선정 주체도 자치구에서 시로 바뀌고, 부실 안전진단 기관에 대한 제재도 강화된다.


재건축 안전진단의 신뢰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목동9단지와 달리 비슷한 시기에 지어진 목동6단지가 올 6월 2차 안전진단을 통과했기 때문이다. 목동9단지 한 주민은 “목동9단지 2차 안전진단에서는 목동6단지에서 시행하지 않았던 검증기관의 현장조사가 이뤄졌다”며 “단지마다 검증 강도가 다르면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고 말했다.


목동9단지의 안전진단 탈락으로 다른 목동 재건축도 불투명해지면서 집값이 조정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기류가 바뀌면서 목동6단지 외에는 안전진단을 통과하지 못 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y 2035, Gas-Powered Cars Will No Longer Be Sold in California

By Jessica Stewart on September 25, 2020


When it comes to environmental laws, the state of California is a leader in the United States. And Governor Gavin Newsom's new executive order shows just how serious his state is about doing its part to help the planet. On September 24, 2020, Governor Newsom signed an order that will ban the sale of gas-powered cars in the state in the near future. Starting in 2035, any car sold in California must have zero emissions. It's a powerful move in a state where smog is a daily reality. In fact, transportation accounts for 80% of smog-producing pollution and 50% of carbon pollution.


California Gov. Gavin Newsom speaks at a press conference on Wednesday, Sept. 23, 2020, at Cal Expo in Sacramento where he announced an executive order requiring the sale of all new passenger vehicles to be zero-emission by 2035, a move the governor says would achieve a significant reduction in greenhouse gas emissions. (Daniel Kim/The Sacramento Bee via AP, Pool)




 

캘리포니아주, 2035년까지 신형 차량 가스배출 제로화


   캘리포니아 주는 환경법에 관한 한 선도적이다. 개빈 뉴섬 주지사의 새로운 행정명령은 그의 주가 지구를 살리기 위해 그 역할을 얼마나 진지하게 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뉴섬 주지사는 2020년 9월 24일 주 내 가스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는 명령에 서명했다. 2035년부터 캘리포니아에서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는 배출가스가 없어야 한다. 현재 배출가스가 일상적 현실인 상태에서 매우 강력한 계획이다. 실제로 자동차 교통수단은 스모그 발생 오염원의 80%, 탄소 오염의 50%를 차지한다.


"이것은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해 우리 주가 취할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는 조치다. 뉴섬은 "너무 수십 년 동안 자동차들이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이 숨쉬는 공기를 오염시킬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사람들은 우리 차가 아이들에게 천식을 주는지 걱정할 필요가 없어야 할 것이다. 자동차는 빙하를 녹이거나 우리의 소중한 해변과 해안선을 위협하는 해수면을 높여서는 안 된다."


물론, 이것이 2035년까지 도로에 있는 모든 자동차들이 배기가스가 배출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2035년 이전에 구입한 차뿐만 아니라 주 경계를 넘는 차량도 여전히 있을 것이다. 그리고 중고차를 구입하거나 주 밖으로 나가 차를 구입하는 사람들은 적어도 현재로서는 허점이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민주당 주지사의 입장은 강력하며 수송이 일으키는 오염을 줄이라는 명령에 의해 위임된 몇 가지 조치 중 하나일 뿐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Related Article

Q&A: How California’s ban on gasoline-powered cars affects you

Newsom order will phase out sales by 2035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s in passenger vehicles

https://www.mercurynews.com/2020/09/26/qa-how-will-californias-ban-on-gasoline-powered-cars-work



edited by kcontents


“This is the most impactful step our state can take to fight climate change. For too many decades, we have allowed cars to pollute the air that our children and families breathe,” said Newsom. “Californians shouldn’t have to worry if our cars are giving our kids asthma. Cars shouldn’t melt glaciers or raise sea levels threatening our cherished beaches and coastlines.”


Tesla CEO Elon Musk said the company will begin selling a $25,000 electric car in three years. (AP Photo/Ben Margot, File) 

edited by kcontents


Of course, this doesn't mean that all cars on the roads will be emissions-free by 2035. There will still be vehicles crossing over state lines, as well as cars purchased prior to 2035. And, those who buy used cars or go out of state to purchase cars will have a loophole—at least for now. Still, the Democratic governor's stance is powerful and is just one of several steps mandated by the order to cut down on the pollution that transport causes.





In addition to the sale of new cars and trucks, drayage trucks will be required to have zero emissions by 2035. By 2045, all medium duty and heavy duty vehicles should also be emissions-free where feasible. Though electric vehicles are currently more expensive than gas-powered cars, this is slowly changing. In the coming years, it's believed that manufacturers will be able to even the costs and so, by 2035, getting a zero-emissions vehicle won't necessarily mean spending more money.


h/t: [NBC New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오는 밤에도 차선이 잘 보이는 안전한 도로” 관리 · 강화


차선휘도 디지털 관리시스템 도입, 전수조사 통해 차선 시인성 향상


   정부가 이용자의 안전한 도로환경을 위해 고속국도, 일반국도의 차선 휘도(밝기)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디지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야간 및 우천 시에도 차선이 잘 보이도록 관리를 강화한다.


그간, 일부 고속국도, 일반국도에서 차선의 마모나 퇴색 등이 발생하여 야간이나 빗길 운전 시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았다.

* 야간 교통사고 위험도 차선 반사성능에 따라 약 3배 증가(`15, 대한교통학회)


건설이코노미뉴스

edited by kcontents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차선 휘도 전수조사 및 디지털 관리시스템을 올해까지 구축하여 시인성 부족구간 등 도로환경의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도로 차선 보수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차선 휘도 전수조사를 위해 이동식 조사 장비를 기존 10대에서 24대로 대폭 확대하였으며, 각 도로관리청에서는 이를 활용한 조사결과를 디지털 데이터베이스(DB) 기반으로 관리, 효과적으로 유지보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차선휘도 조사 및 보수 업무 등을 담당하는 도로관리자들이 보다 체계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경찰청 등 관계기관 TF를 통해「차선도색 유지관리 매뉴얼」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다(9.29)


「차선도색 유지관리 매뉴얼」은 장비 활용, 휘도조사 방법, 교통 상황별 적정 보수 공법 등 도로관리자들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들로 구성하였다.



아울러, 도로관리자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관련 전문가 교육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요 간선도로를 대상으로 비 올 때 잘 보이는 우천형 차선의 시범 시공을 확대한다.


고속국도 중부내륙선, 영동선 등 10개선 총 109km에 대해 고반사 유리알 및 돌출형 차선 등을 활용한 우천형 차선을 시공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교통상황 별로 가장 적절한 차선 도색이 시행되도록 매뉴얼에도 개선 반영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유지보수는 정확한 상태 파악이 핵심이며, 차선관리에서도 디지털 장비를 활용한 정확한 조사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보수시스템을 구축할 계획” 이라면서, “국민의 안전 뿐만 아니라 향후 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 운영에도 차선도색 관리가 중요한 만큼, 보다 잘 보이는 차선이 조성되도록 관리를 강화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특별한 해체 이유도 없어
방침 정해놓고 무조건 이행할 뿐

mbc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록 장벽’으로 사막화 현상 막는다


 세계 최대 사막인 사하라(Sahara)의 남쪽 지역을 방문하면 중국의 만리장성보다 더 긴 장벽을 볼 수 있다. 장벽이라고 하지만 만리장성처  럼 돌과 흙으로 지은 것은 아니다. 나무와 풀로 이루어져 있는 거대한 숲의 벽이다.


‘사하라 & 사헬 이니셔티브(SSI, Sahara and Sahel Initiative)’ 프로젝트가 추진하고 있는 이 초대형 숲의 이름은 ‘아프리카의 위대한 초록 장벽(Green Great Wall of Africa)’이다. 에티오피아와 세네갈 등 아프리카의 20여 개 국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Ethiopia’s prime minister, Abiy Ahmed, plants a tree earlier this year. His country is a frontrunner in the project, having reportedly planted 5.5bn seedlings. Photograph: Michael Tewelde/AFP/Getty


 

Africa's Great Green Wall just 4% complete halfway through schedule

Report calls for more support if plan to plant 100m hectares of vegetation is to be realised


The world’s most ambitious reforestation project, the Great Green Wall of Africa, has covered only 4% of its target area but is more than halfway towards its 2030 completion date, according to a status report.





More funds, greater technical support and tighter oversight will be needed if the plan to plant 100m hectares of trees and other vegetation is to be realised, say the authors of the study, which was unveiled on Monday at a meeting of regional ministers.


The Great Green Wall was conceived in 2007 by the African Union as a 7,000km (4,350-mile) cross-continental barrier stretching from Senegal to Djibouti that would hold back the deserts of the Sahara and Sahel. Its supporters said it would improve livelihoods in one of the world’s poorest regions, capture carbon dioxide and reduce conflict, terrorism and migration.


View full text

https://www.theguardian.com/environment/2020/sep/07/africa-great-green-wall-just-4-complete-over-halfway-through-schedule


edited by kcontents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사막화 현상

사하라 사막의 남쪽에는 사헬(Sahel)과 사바나(Savanna)라고 불리는 지역이 있다. 두 지역 모두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이지만, 사헬보다 더 남쪽에 위치한 사바나가 조금 더 비옥한 땅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수년 전부터 사헬 지역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사하라 사막이 확장되는, 이른바 사막화(desertification) 현상이 발생하면서 사헬 지역이 사라지기 시작한 것이다. 사막화란 비교적 건조한 지역의 숲과 초지가 사라지고, 강과 호수가 마르면서 메마른 사막으로 바뀌는 현상을 가리킨다.




사막화가 아프리카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은 아니다. 아시아와 북미, 그리고 호주 등 사막이 있는 대륙이라면 어디든지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막화 중에서 가장 심각한 곳은 사하라 사막의 남쪽 지역이다.


Intelligent Living

edited by kcontents


미 메릴랜드대의 보고서를 보면 사막화 현상의 심각성을 느낄 수 있다. 1923년 이후부터 2019년까지 약 100년 동안의 자료를 분석해 본 결과, 사하라의 사막 지역이 10% 이상 더 넓어졌기 때문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의 조사 보고서는 더 충격적이다. 사하라 사막 인근에 위치한 국가인 알제리는 산림 면적이 국토의 1% 정도밖에 남지 않았고, 에디오피아도 2.5%에 불과한 상황이다. 에디오피아는 한때 국토의 50%가 산림으로 이루어져 있던 국가였다.





사헬에서 생긴 문제는 바로 이 같은 사하라 지역 사막화 현상의 하나다. 사헬에서 사막화 현상이 발생하자 곧이어 이 지역에 사는 2000만 명의 주민들은 식량 부족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 식량 부족 문제는 주민들을 사바나 지역으로 이주하게 만들었고, 그 여파로 인해 이 지역마저 어려움에 처하게 됐다.


실제로 세계식량농업기구(FAO)의 분석에 따르면 사헬 지역의 주민들이 사바나 지역으로 이주하면 약 6000만 명의 주민들이 난민에 준하는 상태로 변할 수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런 위기는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 있는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경고했다.


사막화 현상에 맞서기 위한 아프리카 연합의 대응조치

사하라 사막의 남쪽 지역에 조성되고 있는 초록 장벽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사막화 현상에 대한 대응 조치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아프리칸연합(African Union)’과 UN이 힘을 합쳐 초대형 숲을 조성함으로써 황폐해지고 있는 사하라 사막을 복원하자는 것이다.


숲이지만 장벽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그만큼 규모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아프리카 서쪽 끝에 위치한 세네갈부터 아프리카 동부 홍해에 위치한 지부티까지 길이는 약 7800km에 달하고 폭도 15㎞에 이른다. 초록 장벽이 당초 계획대로 조성되면 만리장성 보다 약 1400km 정도 더 긴 인공 장벽이 완성되는 셈이다.




아프리카 국가들이 이처럼 초록 장벽 조성에 사활을 걸고 있는 이유는 지금 사막화를 막지 못하면 아프리카 지역 대부분이 사람이 살지 못하는 땅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숲이 조성되면 토양이 안정적으로 변화되면서 다른 식물들이 자랄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다. 나무뿌리가 수분을 머금어 말라버린 땅을 회복시킬 수 있는데, 가뭄 지역에서도 잘 자라는 바오바브나무 같은 경우가 대표적이다.


Global Environment Facility

edited by kcontents


지금까지의 결과만 놓고 보면 상당히 고무적이다. 에티오피아는 약 15만㎢의 폐허 같은 땅이 복구되었고, 세네갈 역시 25만㎢ 정도의 황폐한 땅이 되살아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니제르의 경우는 5만㎢의 땅을 회복시킴과 동시에 약 2억 그루의 나무를 복원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FAO는 이 같은 니제르의 복원 작업으로 연간 50만 톤 정도의 곡물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약 250만 명 정도의 사람들이 먹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땅만 복구되는 것이 아니라 덩달아 일자리도 만들어졌는데, 나이지리아의 경우 초록 장벽 조성을 통해 2만여 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 분야 전문가들은 초록 장벽이 완공되면 숲을 유지하고 추가 개발을 하는데 필요한 일자리가 약 30만 개 정도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폐했던 땅이 조금씩 회복되면서 얼마 전까지 볼 수 없었던 장면들도 나타나고 있다. 씨가 마른 것처럼 보였던 야생들이 하나둘씩 모여들고, 다 자란 나무들로부터 떨어진 낙엽이 비료가 되어 잡초들이 자라면서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SSI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자넷 에데메(Janet Edeme)’ 박사는 초록 장벽에 대해 “인류 역사상 가장 혁신적이고 대담한 노력의 하나”라고 평가하면서 “사막 지역에 숲이 조성된다는 것은 생태계 회복을 넘어 식량 부족과 가난 같은 아프리카 지역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ndsl.kr


Why Africa is Building The Great Green Wal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층간소음 해결하겠다더니… '유령 조직' 된 분쟁조정위원회


     층간소음, 관리비 횡령 등 공동주택 분쟁을 중재하기 위해 마련된 분쟁조정위원회에 5년간 고작 35건의 조정이 접수되는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화사회실천연합

edited by kcontents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 설치된 147개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회에서 2016년부터 지난 7월까지 약 5년간 접수된 분쟁건수가 35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쟁조정위는 관리비 부정, 층간소음 등 아파트 관리와 관련된 각종 분쟁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산하조직으로 만들어졌다. 전국 228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전국에 147개 분쟁조정위가 설치됐으며 각 분쟁조정위는 변호사, 회계사, 주택관리사 등 15인의 전문가로 구성돼 현재 전국에 2200여명의 위원이 아파트 분쟁조정을 위해 발탁돼 있다. 주요 조정 업무 대상은 ▲입주자대표회의나 공동주택관리기구 운용 ▲관리비·사용료 및 장기수선충당금의 사용 ▲아파트의 리모델링·층간소음 ▲혼합주택단지 분쟁 등이다.


하지만 5년간 분쟁조정위 1개당 0.24개의 분쟁이 접수되는 등 사실상 '유령 조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17개 시·도 중 대구·인천 등 9개 시·도는 5년 간 단 1건의 접수도 없었다. 그나마 가장 많은 서울도 16건에 불과했다.


성과도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35건 중 조정건수는 7건으로 조정률이 20%에 불과하다.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6건과 4건이 접수됐는데 단 1건도 조정이 성립되지 않기도 했다.


박상혁 의원은 "아파트에서 발생한 각종 분쟁과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전국의 분쟁조정위가 5년간 35건의 분쟁을 맡았다는 것은 구색 맞추기 행정의 소산"이라며 "지금이라도 전 국민의 70%가 사는 아파트 분쟁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분쟁위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원전으로 환경보호? 3년만에 나무 250만그루 베어지고 재활용 못하는 패널 쏟아져”


에교협 온라인 토론회서 "탈원전, 국민 안전·환경 위한 정책과 거리 멀어"


    탈(脫)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가 "환경보호를 탈원전 정책의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정작 3년 만에 전국에서 250만그루의 나무가 없어졌고, 태양광 패널이 수명을 다하는 20년 후엔 재활용도 못하는 폐기물이 산더미처럼 쌓일 것"이라며 모순된 논리에 에너지 정책이 망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태양광사업으로 민둥산이 되어 버린 산림모습/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에교협은 18일 ‘정치논리에 망가진 대한민국 에너지 정책’ 온라인 토론회에서 "탈원전은 국민 안전이나 환경을 위한 정책이 아닌 현 정권에 퍼져있는 반(反)과학기술과 반기업 정서에 뿌리를 둔 것"이라며 "대안없는 탈원전 정책의 허구성을 인식하고 착한 에너지로 둔갑한 신재생에너지의 한계도 분명하다는 것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명예교수는 이날 토론회에서 "현 정부는 탈원전을 선언하며 국민안전과 환경보호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지난 3년간 우리가 경험한 것은 정부의 주장과 거리가 멀었다"고 했다.


이 교수는 "1960년대부터 20여년간 화전민 42만명을 도시에 정착시키는 사업을 통해 국내 숲을 조성했고, 국제식량기구와 UNEP는 한국을 2차 세계대전 이후 산림녹화에 성공한 사례라고 인정했다"며 "그러나 에너지 전환 정책 탓에 여의도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숲이 파헤쳐져 250만그루의 나무가 없어졌고 산사태 위험까지 늘었다"고 지적했다.


실제 토사 유출을 비롯한 태양광 피해 사례는 늘고 있다.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실이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20일부터 9월 4일까지 태양광 피해 사례는 도합 52건으로 집계됐다. 집중호우가 쏟아진 최근 한 달 사이에 매일 1.1회씩 전국 각지에서 토사 유출, 태양광 설비 유실·침수 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 교수는 이어 "태양광 패널의 수명이 다하는 20년 후가 더 문제"라며 "썩지 않는 유리조각 등 폐기물이 산더미처럼 쌓일 텐데 이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없다"고 했다.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역시 "탈원전으로 재생에너지가 크게 늘어날 경우 지난달 중순 미 캘리포니아에서 3.6GW에 달하는 출력 감소로 순환정전이 발생한 것과 같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면서 "미 순환정전 사태는 가스발전설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일몰에 따른 태양광발전 급감을 만회하지 못한 것으로, 재생에너지 확대 시 이같은 전력공급의 불안정성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지난 8월 오전 전남 함평군 대동면 상옥리 매동마을 민가 2채가 뒷산에서 폭우로 붕괴된 태양광 시설 패널에 깔려 파손돼 있다. /조선DB


탈원전 정책은 지속가능성이 결여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온 명예교수는 "지난달 발전량 가운데 태양광 발전은 0.85%에 불과해 장마와 태풍기간 사실상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204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30~35%로 올리겠다는 내용의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실현가능성에 의문이 든다"고 했다.


정재준 부산대 기계공학부 교수도 "우리나라는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15% 이상 올리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전기요금 인상과 지역간 불균형한 발전량에 따른 송전 문제, 전기품질·전력망 안정성 대책 미흡 등을 들어 에너지전환 정책의 지속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1960년대 민둥산 식수사업/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edited by kcontents


에너지 정책이 탈원전에 집중되면서 국가 미래 에너지 계획 수립이 계속 늦춰지고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정재준 교수는 "원자력은 에너지 정책의 한 부분에 불과한데, 탈원전에 매몰되니 당장 2년마다 나오는 전력수급기본계획이 꼬이고 에너지기본계획까지 엇박자가 났다"며 "계획이 제대로 세워지지 않으니 다시 수요 관리에 들어가고 그래도 안되니 소비구조를 혁신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그는 "50% 이상의 전력이 산업체에서 쓰이고 있는데 소비구조를 바꾸겠다는 건 결국 산업구조를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전기는 산업 구조를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인데 오히려 서비스가 고객의 성향을 바꿔놓겠다는 도치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온 교수는 "지난해말 발표됐어야 하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도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이면 10차 계획을 위한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며 "이처럼 발표가 늦어지는 것은 파리기후협약 준수 등 탈원전에 따른 공백을 채울 방법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최지희 기자 조선비즈 


태양광, 대한민국을 할퀴다… 드론으로 본 현장


     전국에 있는 산과 호수가 태양광 패널로 뒤덮여 신음하고 있다. 전북 장수, 경북 영양, 충남 금산 등 산지에 들어선 태양광발전 시설은 산사태를 일으켜 국민의 안전과 재산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 산지에 들어선 태양광 발전소 1만2721곳 중 약 70%는 문재인 정부 들어 지어졌다. 현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2016년 한 해 529㏊였던 산지 태양광 설치 면적은 2017년 1435㏊, 2018년 2443㏊로 급증했다. 2017부터 3년 동안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전국 임야에서 총 232만7495그루의 나무가 베어졌다. 태양광발전소를 만든다며 갈아엎은 산림 면적은 여의도 15배에 달한다. 그런데도 태양광발전량은 원전 2기 발전량도 되지 않는다.


동영상

https://www.chosun.com/national/national_general/2020/09/01/6XBBMZHR6BAGXNARMGPCAE6LC4

edited by kcontents


8월초 이어진 집중호우로 태양광 설치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났다. ‘태양광 산사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나타난 현상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태양광 산사태는 2017년까지 한 건도 보고된 적이 없다. 현 정부가 태양광 확대 정책을 펴면서 2018년 6건, 2019년 2건, 올해는 8월까지 12건 발생했다.




호수에 설치한 태양광도 경관을 해치고 수질오염 논란을 키웠다. 노후화한 태양광 패널에서 납·비소 같은 독성 물질이 흘러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태양광 패널에 막혀 햇빛이 적어지면 녹조를 심화시켜 수질·생태계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태양광 발전 시설은 문화재 보호구역까지 침투했다. 국가가 문화재 보호 차원에서 개발을 제한한 토지에 태양광 패널이 깔리기 시작한 것으로, 현재까지 허가가 난 면적만 축구장 24개 규모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이 늘면서 이와 관련된 민원이 3배 넘게 늘어났다. 정부가 탈원전을 한다며 재생에너지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지만 정작 국내 태양광 업체들은 중국산 저가 제품 공세로 파산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김영근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시, 지하차도 잠긴 참사때 하지도 않은 회의 했다고 보고


변성완 시장대행 회식뒤 귀가

사망보고 받고도 시청 안나와


    부산 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이 숨진 날 밤 담당 공무원은 하지도 않은 회의를 한 것처럼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도심 불구 아무도 교통 초기통제 안해

(에스앤에스 편집자주)


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경찰 조사 결과 이 가짜 회의록 작성은 실무자급 공무원이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이런 허위 공문서 작성이 만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5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부산시 가짜 회의록 작성은 담당 공무원의 단독 범행으로 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 공무원은 호우경보가 발령되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직접 상황판단 회의를 주재한 것처럼 회의록을 만들어 행정안전부에 보고까지 했다.


그 시각 변 권한대행은 외부에서 술을 마시며 저녁 식사를 한 뒤 시청으로 복귀하지 않고 귀가해 회의를 주재하지도 않았다. 귀가한 변 권한대행은 자정 이후 지하차도 침수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고도 오전까지 잠을 잔 것으로 알려졌다. 변 권한대행은 부산시 재난대응 총괄책임자로서 초량 제1지하차도 사고 상황을 보고받고도 구체적인 지시를 하지 않는 등 직무를 유기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당시 변 권한대행과 외부 식사 자리에 참석한 부산시 고위 간부 4명 역시 호우경보가 발령됐는데도 시청으로 복귀하지 않고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월 23일 폭우로 인해 부산시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저수지`로 변하는 과정이 담긴 CCTV 모습/연합뉴스

[부산 = 박동민 기자]매일경제 


관련기사

부산역 인근 지하차도 침수로 3명 사망..."시장 부재 관리 부실 인재"

https://conpaper.tistory.com/88278






“부산 지하차도 폭우 참사는 부산시장 대행 직무유기 탓”


경찰, 기소 의견 檢 송치


    폭우로 3명이 숨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참사’를 수사해 온 경찰이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등 공무원 8명에 대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다.


구글뉴스

edited by kcontents


부산지방경찰청은 14일 변 권한대행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변 권한대행은 부산지역 재난대응 총괄 책임자인데도 초량 지하차도 상황을 보고받은 뒤 구체적 지시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변 권한대행은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시장을 대신해 4월부터 시장 직무를 맡고 있다.




조사 결과 참사가 일어난 7월 23일 오후 8시 호우경보가 발효됐는데도 변 권한대행은 외부 기관과 저녁 식사를 한 뒤 시청으로 복귀하지 않고 관사로 이동해 전화로 업무 지시를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또 사고 이튿날인 7월 24일 0시 20분경 사망자 발생 보고를 받고도 구체적 대응 방안을 지시하지 않고 잠을 잔 뒤 오전 6시경 담당자에게 연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또 사고가 난 지하차도의 배수로와 전광판 관리를 소홀히 한 부산 동구 부구청장 등 공무원 4명과 참사 이후 회의록을 허위로 작성한 공무원 3명 등 7명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