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First Firefighting Robots Deployed at Oil Refinery

JXTG Nippon Oil & Energy Corp.’s "Scrum Force" at a Chiba refinery consists of four robots that can monitor the air, as well as deploy a hose and fire a water cannon.


JUNE 3, 2019 ASIA NEWS NETWORK 0  Tweet  Share JXTG Nippon Oil&Energy(JPN) JXTG NIPPON OIL & ENERGY

The system will battle blazes in hazardous locations that are difficult for firefighters to reach. Following the deployment, about 400 people — including relevant officials — attended a ceremony marking the establishment of the unit for the system at the JXTG Nippon Oil & Energy Corp.’s Chiba refinery. A demonstration of the firefighting robot system took place during the ceremony.



Japan Fire Fighting Robots Scrum Force - YellRobots

(스크럼 포스(Scrum force) 워터 캐논)


 

일본 소방 당국, 소방 로봇 첫 실전 배치


지바현 이치하라시에 소방 로봇 부대 창설


    일본 지바현 '이치하라시(市原市)' 소방국이 석유화학단지 등의 특수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에서 처음으로 소방 로봇을 실전 배치했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시는 소방 로봇 부대 ‘스크럼 포스(Scrum force)’를 발족하고 11명의 소방대원을 배치했다.




이치하라시는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으로 액화석유가스(LPG) 저장시설에서 대규모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하지만 고온 등으로 소방관이 접근하지 못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이 같은 재해 경험에서 교훈을 얻어 총무성 소방청은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약 13억8천만엔을 투자해 소방 로봇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이치하라시는 해안을 따라 다수의 석유화학단지들이 입지해 있어 재해 발생시 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크다. 이치하라시 소방국은 소방 로봇의 도입을 통해 재난 발생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계획이다.


 

스크럼 포스(Scrum force) 스카이 아이


이번에 배치된 소방로봇 시스템은 비행형 정찰 감시 로봇인 '스카이 아이', 주행형 정찰 감시 로봇인 '랜드아이, 방수포 로봇인 ‘워터 캐논’, 소방 호스 연장 로봇인 '터프 리라‘, 지령 시스템 탑재 운반 차량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로봇은 열을 반사하는 특수 가공이나 내부에 냉각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10시간 연속으로 활동할 수 있다.




소방 당국은 재해 발생시 상공과 지상으로 감시 정찰로봇을 투입해 상황을 2단계로 파악하고 펌프차와 호스를 연결해 방수 활동에 들어간다. 이동 경로 및 풍향 등은 지령 시스템으로 분석해 최적의 소방 활동 지침을 소방대원들에게 제안한다.


차량에는 소방 로봇과 지령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


이치하라시는 소방국 대변인은 “기존의 소방차와 연계해 유사시 신속하고 정확한 소방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로봇신문사


edited by kcontents


The system is comprised of the following four robotic items: the air surveillance and monitoring robot “sky eye;” the ground robot “land eye;” the hose-deploying robot “tough reeler (which extends hoses);” and the “water cannon” robot.


The unit was named “Scrum Force,” meaning it combines each of the abilities of these robots to take on tasks in a scrum.




The unit was developed after fires occurred at petrochemical complexes in the city in the wake of the 2011 Great East Japan Earthquake. At that time, firefighters could not reach the fires because of the high temperatures.


To address the issue, the Fire and Disaster Management Agency of the Internal Affairs and Communications Ministry developed the firefighting robot system, spending five years and ¥1.38 billion. It will be stored at the Yawata station, part of the Ichihara City Fire Department.


credit: Shark Robotics


The Fire and Disaster Management Agency plans to deploy the robot system to fire departments in industrial zones nationwide. It will operate the robot system in Ichihara and consider areas to be improved.


The names of the unit and robot system were announced during the ceremony, and agency head Buichiro Kuroda presented a flag to the unit leader.




Subsequently, the robot demonstrated a series of operations, from site surveillance to water discharge.


“I expected the unit to make use of the system to perform faster and more adequate firefighting operations than in the past,” Kuroda said.

https://www.firehouse.com/tech-comm/news/21083062/japans-first-firefighting-robot-deployed-at-oil-refinery-firefighter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환기설비 기준 강화로 건축물 미세먼지 대폭 줄인다!


국토부-환경부 맞손, 건축물 미세먼지 공동 대응방안 마련


30세대 이상 공동주택, 영화관, 어린이 놀이시설 등 

환기설비 설치 의무화


공기여과기(필터) 성능 현행 기준 대비 1.5배 강화

52개 지하·철도역사 환기설비 개선에 991억원 투입(2019)  


     앞으로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도 환기설비 설치가 의무화되고, 건축물에 설치하는 환기설비 공기여과기 성능도 강화된다. 그리고, 52개 지하역사와 철도역사 대합실의 공기질 개선을 위해 991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외부 미세먼지의 실내 유입으로 인한 실내공기질 오염을 저감하기 위해 공동으로 건축물의 미세먼지 대응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 중이다. 


올해 초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일수가 많아지면서 미세먼지 문제 대응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미세먼지 실내유입 저감을 위하여 건축물에 설치하는 환기설비의 설치대상 확대와 공기여과기 성능기준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7.1~8.12) 중에 있다. 

* 누리집(http://www.molit.go.kr)의 법령정보/입법예고란에서 확인 가능 → 의견이 있는 경우 8.12일까지 우편, 팩스, 누리집을 통해 의견 제출 가능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한 아파트 외벽에 환기구(검은 선 안)가 가구별로 두 개씩 설치돼 있다. 한쪽으로는 외부 공기가 유입되고 다른 쪽으로는 내부 공기가 배출된다. /홍준기 기자 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건축물의 미세먼지 실내유입 저감을 위해 추진 중인 주요 대책은 다음과 같다. 




① 환기설비 설치 대상 확대 

소규모 공동주택의 실내공기질 확보를 위해 현재 1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주상복합 건축물에 의무화된 환기설비 설치를 3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주상복합 건축물까지 확대한다. 


※ 30세대 미만의 공동주택·주상복합 건축물, 단독주택은 환기설비 설치 권장 


또한,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라 ’19.7.1일부터 강화되는 실내 미세먼지 기준*을 고려하여, 현재 환기설비 설치 의무가 없는 민간 노인요양시설(1천제곱미터 이상), 어린이 놀이시설(430제곱미터 이상), 영화관(300제곱미터 미만)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환기설비 설치가 의무화된다. 

* (지하역사 등 일반 다중이용시설) PM10 150→100㎍/㎥, PM2.5 50㎍/㎥(신설) 

(어린이집 등 민감계층이용시설) PM10 100→75㎍/㎥, PM2.5 70→35㎍/㎥ 


② 환기설비 공기여과기 성능기준 강화 

기계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을 현행 대비 1.5배 강화(입자크기 0.3㎛ 이하인 초미세먼지 포집률을 40%에서 60%로 강화)하고, 자연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은 현행 대비 1.2배 강화(입자크기 6.6~8.6㎛ 이하인 미세먼지 포집률을 60%에서 70%로 강화)하여 외부 미세먼지의 실내 유입 차단 성능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그간 명확한 기준이 없었던 공항 터미널, 철도 대합실, 영화관,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의 기계환기설비 공기여과기 성능에 대해서도 공동주택 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과 동일하게 한국산업표준(KS) 시험방법 기반의 정량화된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을 도입한다. 


③ 환기설비 유지관리의 실효성 제고 

환기설비 설치 이후 유지관리 어려움으로 일반 국민이 환기설비 사용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하여 환기설비 유지관리기준을 마련하고, 내년 시행(2020.5.1.)되는 건축물관리법에 따른 정기점검 시 환기설비 유지관리의 적정성도 확인하게 된다. 




환기설비 공기여과기의 교체 편의성을 높이고 대량생산에 따른 가격인하 유도를 위해 공기여과기 치수를 풍량별로 표준화할 계획이다. 


④ 기술 개발 

환기설비 성능 향상*과 환기설비 관련 한국산업표준(KS)을 개정**하기 위한 연구도 추진하여 관련 KS표준 개정 등 성과를 제도화할 예정이다. 

* 주거용 건축물에 효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미세먼지(PM2.5, PM1.0) 센싱기술 및 IoT 기반의 스마트 환기설비 개발(‘19.7~’21) 

** 환기설비 풍량별 치수 및 교체주기 정의(KS B 6141)와 필터, 열교환 소자 등 환기설비 주요 구성부품 성능 정비(KS B 6879)(‘19.7~’20) 


⑤ 지하철역사와 철도역사에 대한 지원 확대 

한편, 환경부와 국토부는 「제3차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에 따라 시설 규모가 크고 이용객이 많아 기계환기설비가 필수적인 지하역사와 철도역사 대합실에 대해 환기설비 신규 설치 및 노후 환기설비 교체를 위한 중점 투자를 실시할 계획이다. 


지하역사 공기질 관리체계

출처 : 냉동공조저널(http://www.hvacrj.co.kr)

edited by kcontents



특히, 지하역사와 철도역사의 대합실 환기설비 설치·개량 부문에 2019년에는 우선 전국 52개 역사의 공기질 개선을 위해 약 991억 원(본예산 40억 원, 정부 추경안 951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대책을 통해 실내로의 미세먼지 유입을 저감시켜 국민들의 미세먼지 우려를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환경부 하미나 환경보건정책관은 “새로이 개정된「실내공기질 관리법」과 미세먼지 기준의 시행에 대비하여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병행해 실질적인 실내공기질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아파트마다 개별 환기장치 있는줄 몰랐죠?


[미세먼지 재앙… 마음껏 숨쉬고 싶다] 

방치 환기시스템 활용을


2006년후 승인받은 공동주택·학교 교실 등엔 모두 설치

필터 끼워 가동하면 미세먼지·CO₂등 실내오염 농도 낮춰


고농도 미세 먼지(PM2.5) 현상이 계속되던 28일 서울 강서구 A아파트. 거실과 부엌 창문을 열어 환기하자 실내 미세 먼지 농도가 10분 만에 세 배 가까이 치솟았다.


외부 미세 먼지가 유입되면서 미세 먼지 간이 측정기 화면창에 찍힌 수치가 공기 1㎥당 17㎍(마이크로그램)에서 47㎍으로 상승한 것이다. 다시 문을 닫고 실내 환기시스템 가동 스위치를 누르자 서서히 농도가 낮아져 네 시간 만에 21㎍까지 떨어졌다〈그래픽〉. 집주인 황모(33)씨는 "실외 농도가 높아도 실내에 있으면 큰 걱정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세 먼지 농도 높아도 실내 환기 가능

미세 먼지로 오염된 날에도 아파트 실내와 학교 교실 등에 설치된 환기시스템을 가동하면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2006년 이후 건설 승인을 받은 100세대 이상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실내 환기 설비를 반드시 설치하도록 규정돼 있다.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에도 2006년 이후 지어진 전국 학교 교실에 환기시스템을 갖추도록 돼 있다. 당시 실내 오염된 공기로 인한 '새집증후군' 문제가 제기되자 환기 설비 설치를 의무화한 것이다.



주택 환기시스템과 공기청정기 효과 외

하지만 자기 집에 환기 설비가 있는지조차 모르거나, 알더라도 환기 설비가 제 기능을 하는지 염려해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많다. 회사원 김모(33)씨는 "작년 11월 전세로 이사 올 때 누구에게도 안내받지 못해 넉 달간 환기시스템이란 게 있는지도 몰랐다. 최근 친구 이야기를 듣고 필터를 교체해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울 성동구 아파트에 사는 조모(40)씨는 "3년간 한 번도 환기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았다"면서 "이웃들 사이에선 '벌레가 유입된다' '다들 안 쓰는데 우리 집만 가동하면 다른 집에서 오염된 공기가 우리 집에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환기 전문가들은 "환기 설비에 적합한 필터를 끼워 넣으면 미세 먼지는 물론 이산화탄소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 같은 오염물질 농도까지 낮추는 효과가 있고, 벌레가 이 환기 설비를 통해 들어올 수도 없다"고 말한다.


"필터로 미세 먼지 등 오염물질 제거"

환기시스템 작동 원리는 간단하다. 거실 등에 설치된 시스템 가동 스위치를 누르면 다용도실 천장 등에 설치된 배기구를 통해 실내 오염 공기가 빠져나가고, 흡입구로는 외부 공기가 유입된다. 이 과정에서 공기가 필터를 거치면서 미세 먼지를 비롯한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것이다.


여기에 '열교환 소자'를 함께 설치하면 겨울철이나 여름철 환기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열 손실도 방지할 수 있다. 송근호 케이웨더 환기사업본부 이사는 "유럽 등에서는 단독주택이든 아파트든 환기시스템을 '필수 가전 제품' 정도로 여겨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도 그동안 방치되다시피 한 환기시스템을 지금부터라도 잘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부와 환경부 등이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아파트 주민뿐 아니라 환기 설비를 이미 가동하고 있는 일선 학교에서도 이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2009년 개교한 서울 B초등학교 관계자는 "학급마다 환기시스템이 설치돼 있지만 냉난방으로 환기를 못하는 여름·겨울철에만 사용한다"면서 "환기시스템을 가동하면 공기가 순환돼 외부 미세 먼지가 확산될까봐 요즘은 안 틀고 있다"고 말했다. 




2년 전 아파트 실내 환기 설비의 필터를 고성능 필터로 교체해 사용하고 있다는 박모(39)씨는 "부동산 중개업소나 관리사무소가 입주자에게 환기 설비 위치와 기능 등을 안내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환기 설비만 구비하도록 할 게 아니라 고성능 필터를 장착하도록 의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기 기자 김효인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30/2018033000038.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 관련

수돗물 수질 정상화 총력


    서울시는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와 관련해 문래동 수돗물 수질 정상화에 총력을 다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서울 전역의 수질관리 강화대책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근본 원인으로 지적되는 노후 상수도관을 조속히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 조사단’은 노후배관과 관말지역(배수관의 끝부분)의 퇴적물이 수질변동을 유발하는 교란요인으로 작용해 혼탁수가 발생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내시경 조사를 통해 수도관의 정확한 상태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다만 보다 정확한 원인은 민관합동 조사단의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히 규명하고 기술적인 대책‧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민관합동 조사단’은 서울시와 민간 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학계, 기업, 연구소, 공무원 등 전문분야별 10명 내외로 구성된다. 수질사고 당시 상수도관에 대한 자료조사 및 원인 분석, 노후 상수관의 적수 발생량 등을 파악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혼탁수 문제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노후 상수도관 조기교체를 위해 긴급추경예산을 투입해 서울시내 잔여 138Km 노후 상수도관도 조기 교체하고, 관말지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문제 요소 제거에 선제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우선 서울시는 긴급추경예산 727억을 편성해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의 근본 원인으로 지적되는 노후 상수도관을 조기 교체한다. 잔여 138㎞를 당초 목표인 2022년에서 앞당겨 연내 전 구간 공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시의회와 관련 협의를 마치고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서울시는 지난 1984년부터 노후 상수도관 교체사업을 추진, 서울시내 전체 1만3,571㎞ 가운데 98.7%(1만3,396㎞)를 녹에 강한 신형 상수도관으로 교체를 완료했다. 이번 교체 대상은 재개발지역 등(37㎞)을 제외한 잔여 138㎞다. 서울시는 올해 전 구간 공사에 들어가고  연내 마무리를 목표로 정비를 추진한다.

  ※ 잔여 노후 상수도관 138㎞ : 배급수관(350㎜이하) 117㎞, 송배수관(400㎜이상) 21㎞


138㎞ 전 구간 정비에 필요한 예산은 총 1,789억 원이다. 서울시는 올해 기 편성된 예산 1,062억 원을 제외한 나머지 727억 원을 긴급추경예산으로 편성해 투입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이번에 문제가 발생한 문래동 인근 노후 상수도관(1.75㎞, 관경 800㎜)는 50억 원을 편성했다. 관련절차에 패스트트랙(계약심사 단축, 도로굴착 심의 단축, 설계인력 보강 등)을 적용해 금년 중 교체를 완료한다.  


         


둘째, 서울시는 문래동 일대와 유사한 서울시내 100개 배수지별 관말지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필요한 점검‧정비를 실시해 문제요소를 제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문래동 인근 혼탁수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관말지역의 퇴수조치를 체계적으로 시행, 침전물을 제거할 예정이다.


셋째, 서울시는 서울시 전체 2,037개 소블록 내 상수도관(배수관) 세척으로 깨끗한 공급환경을 조성하고, 165개소 관말의 주기적 정체수 퇴수를 통한 수질 취약지역 관리를 강화한다.

  

소블록 내 배수관 세척은 5년 주기로 세척을 시행하며, 취약도에 따라 세척주기를 차등 적용하여 시행한다.


넷째, 수질민원 다발 지역에 대한 빅 데이터 분석으로 수질취약구역을 발굴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질민원 빈번 가구에 대한 정기적인 수질검사 등을 통해 서울 전역의 수질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다양한 민원에 입체적으로 대응하도록 상수도본부 내 조직 정비도 검토한다.


서울 노후 상수도관 연내 교체/한경닷컴

edited by kcontents


<식수제한 권고 해제여부 신중히 결정…정수필터 교체비용 지원, 수도요금 감면>

서울시는 현재 문래동 지역의 수질은 안정화 단계로 접어든 것으로판단 되지만, 식수제한 권고 해제여부는 민관합동조사단과 논의하고 전문가 합동 주민설명회를 거쳐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혼탁수가 유입된 아파트 단지의 저수조를 청소하고 인근 5개 학교 수질검사 및 모니터링 실시하는 한편, 민원접수 지역 주변 배수관의 퇴수를 시행하는 등 문래동 인근의 수질 정상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또, 음용제한으로 불편을 겪는 지역 주민들에게 필터 교체 비용 등을 지원하고 수도요금도 감면해 줄 예정이다.


문래동 주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혹시라도 수돗물 수질 이상 징후가 발생할 경우 초동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일대 아파트와 학교 주변의 상시수질감시도 본격화한다. 주민과 수도사업소, 상수도사업본부가 참여하는 ‘수질관리협의체’와 ‘핫라인’도 가동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 전역 208개 지점에 수질자동측정기를 설치해 수돗물 수질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는 데 이어, 문래동 일대 6개 지점에 자동수질측정기를 추가 설치(7.1.~5.)해 다음 달 8일부터 24시간 수질을 감시한다. 수돗물에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서울시상수도사업본부가 즉각 대응에 나서게 된다. 


박원순 시장은 “먹는 물 문제는 시민들의 기본적인 생활과 직결된 시민안전에 관한 일인 만큼 정도의 심각성을 떠나 엄중하게 인식, 대응하겠다”며 “긴급추경을 투입해 잔여 노후 상수도관 138㎞를 조기에 조속히 정비하고, 이번 일이 추가적인 사고 발생 요인을 차단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관련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래동 수질문제 개선대책(발표자료).pptx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상호협력평가에 반영

산재 사망사고 절반이 건설업…정부, 사고 줄이기 총력

국토부 "개정안, 시공능력평가 순위 변동 간접적일 것"


'건설업자간 상호협력에 관한 권장사항 및 평가기준’ 개정안 행정 예고


   국토교통부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를 상호협력평가에 반영해 페널티를 주는 방안을 추진한다. 매년 8월 1일 건설사들의 역량을 평가하는 시공능력평가 발표를 앞둔 시점이라 10대 건설사 순위 변동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진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20일 ‘건설업자간 상호협력에 관한 권장사항 및 평가기준’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한국건설신문

edited by kcontents


이번 개정안에는 상호협력평가 신인도 항목 중 사고로 인한 사망사고와 안전지원 등이 추가됐다. 현행법상 사고로 인한 사망자수는 상호협력평가에 반영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사고로 인한 사고가 1건 이하면 5점, 2건 이상이면 10점이 감점된다. 


상호협력평가는 입찰자격 사전심사제(PQ)와 시공능력평가시 활용된다. 시공능력평가는 건설사가 1건의 공사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공사실적+경영+기술능력+신인도)을 금액으로 환산한 수치로 발주자가 업체를 파악하는 척도다.




이번 개정안으로 10위권 대형 건설사들의 시공능력평가 순위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10위권 건설사들은 수년간 큰 순위 변동 없이 자리를 지켰지만 최근 사망사고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부 ‘2018년 산재 확정기준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가장 잦은 건설사는 포스코건설(총 10건)이다. 현대건설이 7건으로 2위를 기록했고 GS건설과 반도건설(4건), 대우건설·롯데건설·태영건설·한신공영·대방건설(3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산업재해 발생이 아닌 확정 시점 기준으로 2015년에 발생한 사망사고까지 포함된 수치다. 


공공 발주처 가운데는 한국전력이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9건)와 한국도로공사(8건)가 뒤를 이었다. 민간 발주처 중 포스코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부산시 해운대구 엘시티 건설현장이 총 4건으로 1위에 올랐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해부터 건설현장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여러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더욱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시공능력평가 항목 가운데 신인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지 않고 상호협력평가에서 최대 10점이 감점되더라도 시공능력평가에 반영되는 비율이 낮아 순위에 직접적인 영향은 적을 것으로 내다 보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공능력평가 가운데 신인도가 차지하는 비율이 다른 항목보다 높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개정안으로 시공능력평가 순위 변동은 간접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건설산업을 개선하고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을 전면 시행하는 등 개선에 나서고 있다. 실제 건설업은 매년 전체 산업재해를 인정받는 사망사고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지난해 산재에 따른 사망사고 971건 가운데 건설업은 485건으로 전체 50%를 차지했다. 민간이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 수는 365건(75.3%)으로 공공 발주 공사(120건)보다 3배 이상 많다.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단독] 서울시, 성수동 레미콘공장 매입해 서울숲 확장


소유주인 현대제철에 제안

`대토`로 주차장 일부 넘길듯


    서울시가 지난해 3월 발표한 서울숲 확대 조성을 위해 필요한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용지(현대제철 소유)를 `대토(代土)` 방식으로 매입한다. 대토는 남의 땅을 쓰는 대신 자기 땅을 주는 것을 말한다. 성수동 레미콘 공장 용지 시세가 4000억원 안팎으로 커서 시 예산으로 매입이 어렵기 때문이다. 


25일 서울시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시는 성동구 성수동 일대 현대제철이 소유한 삼표레미콘 공장 용지를 매입하기 위해 시가 소유한 서울숲 주차장 용지 일부를 대토하는 방안을 우선 순위로 마련하고 최근 현대제철 측과 협상에 착수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3월 현재 43만㎡ 규모인 서울숲에 삼표레미콘 공장 용지, 뚝섬승마장, 뚝섬유수지 등을 추가해 총 61만㎡ 규모 수변문화공원을 확대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삼표레미콘 공장 용지 면적은 약 2만8000㎡로 1종 일반주거 용도 땅이다. 국공유지가 약 5000㎡ 포함돼 현대제철이 실소유한 용지는 2만3000㎡ 규모다.


출처 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반면 서울시가 대토 후보로 검토하고 있는 서울숲 공원주차장 용지는 약 2만㎡ 규모의 자연녹지 용도 땅이다. 


공원주차장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기 때문에 시는 주차장 가운데 절반가량만 대토로 내놓을 계획이다. 




시는 용지 크기나 용도로 봤을 때 현재 상태로는 대토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주차장 용지 일부를 준주거지역 또는 상업지역으로 용도를 상향해 토지 가치를 크게 높인 뒤 대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 관계자는 "현대제철 측이 대토 보상 방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현금으로 매입하는 방안도 2순위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최종 결론을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현재 내부적으로 서울시의 대토 제안에 대한 수용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서울시와 초기 단계에서 협의가 진행 중이며 구체적인 회사 입장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숲 주차장을 현대제철 측에 대토 보상으로 제공할 때 발생하는 주차 공간 부족 문제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최재원 기자 / 이종혁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해수부, 2018년 전국갯벌면적조사 결과 발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18 전국갯벌면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를 갯벌의 보전 · 복원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2003년부터 5년 주기로 전국갯벌면적조사를 실시하여 연안습지 면적현황을 공표해 왔다. 이번 조사에서는 2018년 갯벌면적이 2,482.0㎢로, 2013년보다 5.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조사에서 2013년 갯벌면적이 2008년보다 2.2㎢ 감소한 것에 비하면 조금 더 감소된 것이다.

* 2013∼2018 감소폭: 5.2㎢(여의도의 1.79배) / 2008∼2013 감소폭: 2.2㎢(여의도의 0.76배)



전라남도 순천 갯벌(사진=전라남도)

edited by kcontents


이는 중 · 소규모 공유수면 매립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연안 습지보호지역 확대*(’18),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확대**(’19~’23) 등 갯벌 보전을 위한 정책들이 적극 추진되고 있으므로, 현재 갯벌면적 수준은 지속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 2018년 습지보호지역 1,185.84㎢ 확대(235.81㎢→1,421.65㎢)

**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규모(면적): (2010~2018) 1.1㎢ → (2019~2023) 3.0㎢



조사결과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전체 갯벌면적 2,482.0㎢ 중 서해안이 83.8%인 2,079.9㎢, 남해안이 16.2%인 402.1㎢이며, 지역별로는 전남 42.5%, 인천 · 경기 36.1%, 충남 13.7%, 전북 4.4%, 경남 · 부산이 3.3%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갯벌뿐만 아니라 그 주변지역까지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보호하기 위해 당초 조사대상인 연안습지*외에 수심 0~6m의 해역(’18년 3,545.5㎢)과 바닷가(’18년 17.65㎢)에 대한 면적조사도 함께 진행되었다.




* 연안습지(갯벌): 만조 때 수위선과 지면의 경계선으로부터 간조 때 수위선과 지면의 경계선까지의 지역


이번에 발표된 갯벌면적 통계자료는 해양수산부 누리집( www.mof.go.kr ), 통계청 e-나라지표( www.index.go.kr ), 바다생태 정보나라( www.ecosea.go.kr )에서도 열람할 수 있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갯벌면적조사 결과는 내년에 수립 예정인 갯벌관리 · 복원 기본계획 등 갯벌에 대한 주요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라며, “갯벌법 시행(2020. 1.)에 맞춰 갯벌의 보전 · 복원 및 현명한 이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책을 수립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 여주에서 범국민투쟁대회 전개


30일 여주시청 광장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과 이포‧여주‧강천보 해체저지 대책위원회가 오는 30일 오후 3시 여주시청 광장에서 여주 3개 보 해체저지를 위한 대규모 집회를 연다. 지난 18일 이포보에서 여주보까지 ‘보 해체저지 한강 걷기대회’를 개최한지 12일 만이다.


23일 여주 3개 보 해체저지 대책위원회에는 ‘여주시민은 여주에 있는 이포보, 여주보, 강천보의 해체를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관계기관과 중앙정부에 알리기 위해, 오는 30일 오후 3시에 여주시청 광장에서 보 해체 저지를 위한 범국민투쟁대회와 구호행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1시 이포보 홍보관에서 1부 행사로 투쟁 의지를 다진 '4대강 보 해체저지 범국민연합’과 ‘한강 보 해체저지 대책위원회’, 시민 등 약 250여 명이 이포보를 건너서 여주보로 출발하고 있다. 2019.06.18 (사진=김광섭 기자)


그러면서 ‘정당과 정치적인 언행 등 정치인이나 단체장 그 누구도 비판할 생각이 없다’며 ‘다만 여주의 자산인 3개 보 해체를 반대하기 위해 모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여주 3개 보 해체저지 대책위원회’가 오는 30일 오후 3시 여주시청 광장에서 여주 3개 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범국민투쟁대회 포스터. /3개 보 해체저지 대책위원회 제공




박광석 4대강 보 해체 반대 여주시추진위원회 공동 위원장은, “여주에 있는 이포‧여주‧강천보는 이제 여주에 없어서는 안될 여주의 자랑인 동시에 여주의 자산”이라며 “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생각을 널리 알리기 위해 투쟁대회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연합/【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edited by kcontents


한편, 4대강 보 해체저지를 위한 범국민연합은 지난 18일 이포보에서 여주보까지 ‘보 해체저지 한강 걷기대회’를 개최하고, ‘4대강 보 해체저지 천만인 서명운동’을 전 국민을 대상으로 벌이고 있다.

여주=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중앙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환경부, 4대강 洑철거 입장 바꾸나
 
조명래 장관 "강 자연성 회복은 과거 특정시점 돌아가는것 아냐"

    조명래〈사진〉 환경부장관이 4대강 보(洑) 철거와 관련해 기존 입장과 다소 차이가 있는 발언을 했다. 조 장관은 지난 18일 경기도 과천 한국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에서 열린 '우리 강 자연성 회복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강의 자연성 회복은 과거 특정 시점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강이 갖고 있는 본래 성질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1일 공주보 철거 반대 집회에 나선 지역 주민들(연합뉴스 제공)

文정부, 왜 지역 주민 말려 죽이는 공주보 철거에 집착하나?
펜앤드마이크
efited by kcontents
통상 보 철거를 주장하는 환경론자들은 '자연성 회복'이라는 단어를 수위가 낮아져 모래톱이 드러나는 보 설치 이전 상태로 되돌린다는 뜻으로 사용해왔다. 그런데 '특정 시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면 환경론자들이 주장하는 보 설치 직전 시기로 되돌리는 것이 '자연성 회복'이 아닐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금강과 영산강 5개 보 가운데 3개를 철거하고 2개를 완전 개방하는 안을 발표했던 환경부가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금강·영산강 보의 최종 처리 방안은 오는 7월 출범하는 대통령 소속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조 장관은 또 토론회에서 "지난 2월 보 처리 방안 발표 이후 유역권 주민들이 보 처리를 두고 찬반을 이야기하는 모습이 두드러졌다"며 공주보, 세종보 등 철거를 둘러싼 지역 여론 악화 등을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한 하천 전문가는 "조 장관의 발언은 지금까지 마구잡이식으로 진행되던 4대강 보 처리 작업에 브레이크를 걸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효인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노후수도관 32%... 언제든 붉은 수돗물 터질수 있어”


지자체 애꿎은 돈 퍼주지 말고

노후 인프라 시설물 개선부터 해야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20일 이상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의 노후 상수관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상수관이 노후할수록 물때와 침전물의 양이 늘어나는 만큼 이 같은 일이 인천뿐 아니라 전국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병 등 각종 질병에 걸릴 수도 있어


노후 년수에 따른 관 상태 모습/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19일 환경부의 ‘2017년 상수도 통계’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국내 수도관 총 길이 20만9,034㎞ 가운데 설치된 지 21년 이상 지난 노후관은 6만7,676㎞로 전체의 32.4%를 차지한다.


이번 사태가 발생한 인천 상수도관도 1998년에 매설된 노후 수도관이었다.

설치된 지 30년이 지나 내구연한이 경과된 노후관인 ‘경년관’도 전국에 14%나 된다.




내구연한이 지나면 누수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고 부식이 진행돼 붉은 수돗물이 발생하는 원인이 된다.

인천 상수도의 경년관 비율은 14.5%로 서울(13.5%)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와 강원, 경북, 경남은 경년관 비율이 20%가 넘어 노후관 교체가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 수도관이 늘어나는 데도 전국 수도관 교체율은 2017년 기준 전체 수도관의 0.6% 수준에 그치고 있다.


경년관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인천 수돗물 사태를 조사한 민관합동조사단의 단장을 맡은 김진한 인천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수도관이 노후하면 이물질이 나올 뿐 아니라 물이 수도관 밖으로 빠져 나가는 누수 현상이 생긴다”며 “누수를 막으면 예산도 절감되므로 노후관 교체가 서둘러 이뤄져야 하지만, 지자체 예산으로는 단기간에 교체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제주도는 경년관 비율이 7% 수준이지만 누수가 심각해 지하로 새는 수도가 54%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후 수도관을 당장 교체하기 어렵다면 청소를 주기적으로 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수도에서 붉은 물이 나올 경우 주민 불안이 커질 것을 우려해 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체계적인 상수도 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구자용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교수는 “사람이 건강검진을 받듯 관로도 매설 후 상태가 어떤지 기술진단을 하고 자료를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인천 수돗물 사태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으려면 정부가 전문 인력과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상수도 예산이 부족한 지자체에 맡겨 놓으면 수도관 교체 등이 늦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전 국민의 물 복지 차원으로 접근해 예산을 투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김진한 교수는 “과거 기능직 공무원들이 담당하던 상수도 업무를 일반직 공무원들이 맡게 되면서 담당 공무원의 경험 부족 문제가 커지고 있다”며 “인천 사태 같은 일은 전국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노후 시설물] 붉은 수돗물이 괄괄...예산없다 발뺌...안전관리 사각지대 개선 시급

https://conpaper.tistory.com/78457

edited by kcontents


실제로 지난 2월 경기 시흥시와 지난달 전북 익산에서도 인천과 비슷한 이유로 붉은 수돗물이 나와 지자체가 긴급 복구한 일이 있었다.


구자용 교수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에서 전문 인력을 모아 이러한 일이 생겼을 때 바로 투입할 수 있는 긴급대응팀을 만들어 사태가 장기화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한국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서산 역간척 사업

김범수 논설위원 


   “각하, 해외에 나가 있는 저희 건설 장비를 들여와 국토 확장 사업에 쓰겠습니다.” 


간척 사업에 몰두하던 정권 막바지의 박정희 대통령은 충남 서산의 천수만 일대를 막아 농지를 만들 구상을 갖고 있었다. 그때까지 비슷한 간척 사업은 모두 정부가 맡았으나 이 사업은 민간에서 해주기를 바랐는데 그때 손 들고 나선 사람이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었다. 마침 중동 건설 붐이 시들해 남아도는 장비와 인력을 활용하기에도 맞춤이었다.



방조제로 막아 생긴 두 개의 국내 최대 인공 담수호까지 포함해 여의도 20배에 이르는 154㎢ 규모의 서산 AㆍB지구 간척 사업이 첫 삽을 뜬 것은 1980년이다. 그러나 사업은 5년째 최종 단계인 A지구 방조제 물막이 공사에서 난관에 부닥쳤다. 전체 6,400m 방조제의 마지막 270m를 막으려고 아무리 거대한 돌덩이를 갖다 넣어도 급류에 쓸려나갔기 때문이다. 이때 정 회장의 아이디어로 고철로 쓰기 위해 사놓은 322m 길이의 스웨덴 유조선으로 물길을 막아 무사히 공사를 마친 일화는 유명하다.




국내 최초로 민간 기업이 주도한 서산 간척 사업은 고도 성장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국토 개발이다. 농지 확보만이 아니라 그 넓은 땅에 수확 후 남은 곡물을 먹겠다고 매년 60만마리의 철새들이 몰려드는 바람에 관광지로도 명성을 얻었다. 문제는 방조제 공사 후 생긴 담수호의 수질 오염이다. 바닷물의 흐름이 끊긴 상태에서 육지 오염원이 증가하면서 B지구 담수호인 부남호의 경우 농업용수로조차 못 쓸 정도로 더러워진 지 10년을 넘었다.


서산간척사업 해낸 '정주영공법'/파이낸셜뉴스

edited by kcontents


양승조 충남지사가 부남호 방조제의 10% 정도인 120m 가량을 허물어 담수와 해수를 유통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부남호 수질 개선은 물론이고 갯벌과 연안, 하구언의 생태계 복원을 목표로 한 ‘역간척’ 구상이다. 무작정 국토를 넓히고 보자던 개발 시기의 발상과는 정반대로 환경과 생태를 중시해 갯벌을 살려내자는 이런 사업은 10여년 전부터 서서히 뿌리 내리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까지 제방, 연륙교 등을 부분 철거하는 방식으로 전남을 비롯해 전국 23곳의 갯벌 등의 해양 생태 복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역간척 선진국인 네덜란드 전문가의 말대로 “자연은 길들일 수 없다”는 교훈을 확인하는 과정이다.

김범수 논설위원 bskim@hankookilbo.com 한국일보




대한민국 제1호 간척사업


[2010.05.27]


63년 '돌망태'공법으로 계화도 간척 시작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국가 주도로 간척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 것은 1960년대 들어서였다. 1960년 농경지 확장 5개년 계획이 수립되고 1963년부터 동진강 하구에서 총 4000여㏊를 매립하는 작업으로 간척사업이 시작됐다. 전라북도 부안군 계화 간척사업<사진>이었다.


방조제 공사엔 이전까지 사용했던 흙가마니, 큰 바위가 아닌 철망태에 돌을 넣어 만든 덩어리를 물막이로 투입하는 '돌망태공법'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조석 간만의 차가 커 유속이 6~7m/s로 빠른 서해안에 적합한 공법이었다. 조성된 간척지엔 섬진강 댐 건설로 생긴 수몰민 2700여가구가 이주해 와 농사를 지었다. 이곳에선 풍부한 일조량과 적은 병해충으로 우수한 품질의 쌀이 생산됐다.



기록으로 남아 있는 한반도에서의 첫 간척사업은 1235년 고려시대 강화도에 세운 연안(沿岸)제방이 꼽힌다. 농림수산식품부가 작년 11월 발간한 '간척백서'는 연안제방이 몽골군의 침입을 막는 동시에 그 안쪽으로 간척지가 개발돼 농작물을 생산했다고 설명한다. 이어 1248년엔 평안도 청천강 하구에 방조(防潮)제방이 건설됐고, 1253·1256년 강화도에 다른 간척사업이 이뤄졌다. 서기 330년 백제 벽골현(현 전북 김제시)에 제방 길이만 3.3㎞에 달하는 벽골제(碧骨堤)가 만들어졌다. 이런 기록을 볼 때 우리 선조들은 뛰어난 둑 쌓기 기술로 오래전부터 간척사업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시대인 1818년 다산(茶山) 정약용이 펴낸 목민심서(牧民心書)엔 방조제·배수갑문 축조방법 등이 실려 있다.




1900년대 들어 간척사업은 개인 중심으로 이뤄졌다. 조선일보 제9대 사장을 지낸 계초(啓礎) 방응모(方應謨)도 훗날 민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면서 언론·조림·육영(育英)과 함께 간척사업에 관심을 기울였다. 계초는 1935년부터 경기도 화성군 팔탄면에서 2년여 동안 간척사업을 벌여 농장 100만평을 조성했다.


간척사업이 현대적 공법을 사용해 대규모로 이뤄지기 시작한 건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60~1970년대였다. 이 시기엔 간척사업 선진국인 네덜란드로부터 기술을 적극 도입하는 등 간척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1965년엔 김해·목포·서산 등 7개 지구 5만3271㏊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간척사업이 추진되기도 했다. 지난달 27일 세계 최장 33.9㎞의 방조제가 착공 19년 만에 완공된 새만금 간척사업은 한반도 지도를 바꿨다. 한국의 국토 면적은 10만140㎢에서 간척 이후 10만541㎢로 0.4% 확장됐다. 간척사업을 통해 서울시 면적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4만100㏊(호수 포함)가 새로 생기게 된 셈이다.


1960년부터 작년 말까지 총 1634개 지구(9만685㏊)에서 간척사업이 시행됐고, 현재도 7개 지구(4만4415㏊)에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최형석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26/2010052603310.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