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덤프트럭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건설기계, 사고예방 위해 안전기준 강화한다”

국토부, 23일 「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앞으로 타워크레인 및 덤프트럭 등 트럭식 건설기계에 속도제한장치, 비상자동제동장치 등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사고 등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및 설치기준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였다.


mbc/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그동안 덤프트럭, 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건설기계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으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건설기계 안전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한 층 강화할 예정이다.


입법예고된「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개정안의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타워크레인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및 주요 구조부·장치에 대한 설치기준 신설


과도한 인양 및 무리한 작업을 예방하기 위해 타워크레인에 속도제한장치 및 정격하중 경고·확인장치, 풍속계, 이상경고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였으며, 원격조종방식의 타워크레인에는 와이어로프 이탈여부 등 이상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영상장치를 설치하도록 하였다.


또한, 설치가 의무화되는 안전장치와 기존 타워크레인의 와이어로프 이탈방지구조, 웨이트, 보도 등 타워크레인의 주요 구조부 및 장치에 대한 설치기준을 국제표준*에 맞게 신설하였다.

* KS B 6597(와이어로프), KS ISO 12480-3(웨이트), KS ISO 10972-3(트롤리주행장치) 등 국제기준의 타워크레인 주요 구조 및 장치에 대한 설치기준 반영


② 트럭식 건설기계에 비상자동제동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 의무화


운전부주의 등으로 인한 대형사고 및 인명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덤프트럭 등 트럭식 건설기계에 비상제동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를 의무화(‘23.1.시행)하여 자동차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하도록 하였다.

* 3.5톤을 초과하는 화물·특수자동차 및 승합자동차의 경우 2021년 7월 1일부터 설치 의무화 시행 예정




③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안전기준 확대 적용


그동안 지게차에 한하여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안전기준을 적용하여 왔으나,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한 친환경 건설기계의 개발과 보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 안전기준을 모든 건설기계에 적용하도록 하였다.


아울러 건설기계 조종사의 안전을 위하여 연료장치에서 수소가스 누출 시 조종사 조종 공간의 공기 중 수소농도는 1%이하가 되도록 규정하였다.

* 자동차의 수소농도 기준 : 자동차의 승객 거주 공간의 공기 중 수소농도는 1% 이하일 것으로 규정(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타워크레인 설치 의무화 안전장치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국토교통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은 “이번 건설기계 안전기준이 개정되면 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의 안전사고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번 안전기준 개정(안)에 대해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 중 개정·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http://www.molit.go.kr)의 정책자료-법령정보-입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2020년 3월 23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국토교통부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 의견제출처: 339-012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전화: 044-201-4588, 3537, 팩스 044-201-5547)

국토교통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위가 실종된 겨울은 '지구온난화'의 극단적 결과물


    제트기류는 지구를 동서로 최대 시속 400km의 빠른 속도로 도는 바람이다. 북극의 찬 공기가 남쪽으로 내려오지 못하게 막는다. 하지만 미국항공우주국이 2014년 공개한 이 사진처럼 때로 제트기류가 남북으로 요동치면 가뭄이나 한파(겨울), 열파(여름)가 올 수 있다. 최근 미국 연구팀은 약 300년 동안의 기후 자료로 이 현상이 1960년대부터 심해졌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제트기류는 지구를 동서로 최대 시속 400km의 빠른 속도로 도는 바람이다. 북극의 찬 공기가 남쪽으로 내려오지 못하게 막는다. 하지만 미국항공우주국이 2014년 공개한 이 사진처럼 때로 제트기류가 남북으로 요동치면 가뭄이나 한파(겨울), 열파(여름)가 올 수 있다. NASA 제공.


지구 온난화로 여름 폭염, 겨울 한파가 번갈아 한반도를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올 겨울은 ‘추위가 실종됐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달 초 발표한 국내 기상현상 분석에서 12월 전국의 평균 기온은 2.8도로 같은 달 전반과 말에 세 차례 한파 특보가 발표되는 추위가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따뜻한 남서기류가 자주 유입되며 평년 (1~2도)보다 기온이 높은 날이 많았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포근한 겨울의 원인으로 12월 중순 이후 시베리아 부근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북쪽 찬 공기를 몰고 오는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1도 내외로 높아 한반도 남동쪽에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이 강도를 유지하며 북쪽 찬 공기가 한반도로 깊숙이 내려오는 것을 막는 역할을 했다. 



21일 기상청 한파 특보를 살펴보면 작년 겨울과 비교해 볼 때 올 겨울 한파 특보는 거의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다. 한파 특보란 한랭한 공기가 유입돼 특정 지역에서 기온이 급격하게 내려가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또는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한파 주의보를 발령한다.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또는 아침 최저기온이 –15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는 한파 경보가 발령된다. 


기상청 데이터에 따르면 서울과 인천, 경기도 기준 2018년 12월 1일부터 2019년 1월 31일까지 한파 특보는 총 10차례 발령됐다. 특히 2018년 12월 26일에는 경기도 동부와 북부에 한파 경보가, 인천·서울·경기도 서남권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돼 이듬해인 2019년 1월 1일까지 지속됐다. 


 

 

2019년 12월 전국 평균기온 추세. 기상청 제공.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내려진 한파 특보는 5차례에 불과했다. 12월 초인 4일 22시 기준 경기도 양주·포천·연천에 한파주의보가, 12월 5일 22시 기준 경기도 가평·양평·파주·동두천 일대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12월 11일 23시와 12월 30일 22시로 두 차례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올 겨울 이례적인 고온 현상에 대해 지구 온난화에 따른 거시적인 관점에서 분석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지구 온난화는 단순히 지구 온도가 증가하는 것이 아니라 전지구 기후 변동성이 확대돼 양 극단의 양상이 나타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올 겨울 한반도의 경우 최근 몇 년과는 달리 한반도 추위에 지배적인 영향을 주는 시베리아 고기압의 세력이 약화됐다. 이는 최근 몇 년간 발생했던 북극 고온 현상이 올해 사라졌기 때문이다. 


북극의 온도가 올라가면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는 제트기류가 약해진다. 북극의 찬 공기와 중위도 지역의 따뜻한 공기 사이에 부는 바람인 ‘온도풍’을 흔히 제트기류라 하는데 제트기류는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 온도차가 커질수록 세진다. 북극의 기온이 상승하면 온도 차이가 줄어 제트기류가 약해지며 북극의 찬 공기가 남하해 동아시아 지역에 한파를 몰고 오는 것이다. 


최근 몇 년 동안의 한반도 한파는 북극 고온 현상이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속되면서 발생했다면 올해는 북극 고온 현상이 실종돼 북극 한기가 갇힌 것으로 분석된다. 오히려 인도양과 서태평양 해수 온도가 올라가며 북극 한기가 갇히며 세력이 약해진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력이 줄어든 것이다.


김백민 부경대 환경대기과학과 교수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극단적인 기후 현상은 적도 지역이 더 빨리 가열되느냐, 북극이 더 빨리 가열되느냐에 따라 양상이 극단적으로 달라진다”며 “올해의 경우 적도 지역이 지구 온난화로 인해 굉장히 고온화하면서 한반도 겨울이 포근해졌다”고 설명했다. 적도 지역 수온이 올라가며 세력을 확대하자 시베리아 고기압이 확장돼서 한반도로 내려온다고 해도 힘을 못쓴다는 얘기다. 


폭설이 내린 최근 몇년간 도로 사정은 최악이 됐다. 픽사베이 제공.




예년과 달리 강설이 적은 것도 같은 이유 때문이다. 기상청은 올해 눈이 적은 원인에 대해 “한반도 주변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으며 특히 약한 시베리아고기압으로 인해 서해상에서 해수면과 대기의 온도차로 생기는 눈구름 발달이 약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2019년 12월 한달동안 전국 13개 지점의 최심신적설은 0.3cm로 1973년 관측 이래 가장 적었다. 최심신적설은 24시간 동안 새로 내려 쌓인 눈의 깊이 중 가장 많이 쌓인 깊이를 뜻한다. 2019년 12월을 제외하고 12월 최심신적설이 최소였던 해는 1998년으로 0.6cm였다. 특히 서울의 경우 2019년 12월 최심신적설은 0.0cm로 눈이 내리지 않았던 2004년 12월 이후 최소였다. 최심신적설 0.0cm는 실제 눈이 쌓이지 않았거나 기록되지 않을 정도로 적더라도 눈이 관측장소나 주위 지면을 반 이상을 덮었을 때를 의미한다. 

김민수 기자 reborn@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물산, 서대문 래미안 루센티아에 '미세먼지 저감설비' 설치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5구역 재개발 단지에 들어선 래미안 루센티아에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가 설치됐다.


삼성물산은 독일 만앤휴멜사가 개발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를 오는 2월 입주 예정인 래미안 루센티아에 공동주택 최초로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래미안 루센티아에 설치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사진=삼성물산)


관련기사

현대건설, 세계최초 '가구용 공기청정·세균제거 환기시스템' 개발

https://conpaper.tistory.com/83935



edited by kcontents


독일 주정부의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해당 장비는 최대 10~30% 정도의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있다.


설비 내부에는 우천시 자동으로 가동을 중지 할 수 있는 레인 센서가 내장돼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운전 상태 및 필터의 상태를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다.


만앤휴멜사는 1941년 설립된 필터 전문 기업으로,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를 개발한 뒤 독일 슈투트가르트시의 넥카토어에 장비를 설치해 지난 2018년 1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휴대용 실내 미세먼지 측정기인 IoT 홈큐브, 동출입구에 설치하는 공동주택용 에어샤워 시설 등을 개발했다"며 "실외 미세먼지 저감설비 도입 등을 통해 세대 내부 뿐 아니라 단지 전반에 걸쳐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공사 계획부터 준공까지 단계별 안전보건대장 작성 시행


고용노동부, "건설공사 안전보건대장의 작성 등에 관한 고시" 제정공고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2020년 1월 15일에 건설공사 계획부터 준공까지 단계별 안전보건대장 작성과 관련한「건설공사 안전보건대장의 작성 등에 관한 고시」를 제정, 관보에 공고하였다.


이는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하는「산업안전보건법」에 신설된 건설공사 발주자의 산업재해 예방 조치 의무(법 제67조)의 구체적인 이행방법을 규정하기 위함이다.


건설공사 발주자 산업재해 예방 조치 의무 구체화


한국안전신문




관련기사

처벌 규정 강해진 산안법, 건설현장 근로감독 배로 늘린다

https://conpaper.tistory.com/83928

edited by kcontents


2020년 1월 16일 이후 설계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는 공사금액 50억 원 이상 건설공사의 발주자는 계획·설계·공사 단계별 안전보건대장을 작성·확인하여야 하며 소속 임직원의 지정을 통해 안전보건대장의 작성 및 확인을 수행하여야 하고, 직접 수행이 어려운 경우 건설안전 전문가를 선임하여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였다.


계획단계에서 발주자는 공사금액.공사기간의 적정성, 주요 위험요인 설계조건이 포함된 기본안전보건대장을 작성하고 설계계약 시 설계자에게 이를 제공하도록 하고 설계단계에서 설계자는 공사금액.공사기간 산출서, 시공 단계에서 고려할 위험요인 및 감소대책이 포함된 설계안전보건대장을 작성하여야 하며, 발주자는 이를 확인 후 건설공사 계약 시 시공사에 제공하도록 하였다.


기본안전보건대장 양식 사례/고용부



edited by kcontents


공사단계에서 시공사는 설계안전보건대장을 반영하여 공사안전보건대장을 작성하고 발주자는 3개월 이내마다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시공사가 이를 이행하지 않아 산업재해가 발생할 급박한 위험이 있을 시 발주자는 시공사에게 작업을 중단하도록 요청할 수 있게 하였다.


문  의:  산업안전과  최재훈 (044-202-7724)

 

고시의 자세한 내용은 고용노동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고용노동부


 

일본 건설현장 사망재해가 적은 이유 VIDEO: 安全管理の基本方針|建設現場での14の指針と教育方法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건설현장 사망재해가 적은 5가지 이유


대한건설정책硏, 일본 건설업 안전관리 체계 분석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유병권)은 일본의 건설업 안전관리 체계를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해 우리 건설업 안전관리 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시사점을 발굴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연구는 안전관리 모범사례를 보여주고 있는 일본 건설현장 안전관리체계를 법과 기준, 관습 등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고 그 시사점을 제시하고 있어, 다양한 대책 시행에도 불구하고 건설재해가 감소하지 않은 우리 건설현장 안전관리 체계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Greenfile.work




 

安全管理の基本方針|建設現場での14の指針と教育方法


建設現場では重大な事故が発生しうるため、労働災害を未然に防ぐために元方事業者(元請け)は安全管理をしていくことが求められます。平成7年に労働省(※現厚生労働省)の局長から業界団体向けに通達された「元方事業者による建設現場安全管理指針について」より、元方事業者に対して求められる安全管理についての指針を紹介します。


View full text

https://greenfile.work/articles/2535


edited by kcontents


연구의 주요결과에 따르면 1995년 기준 한국 건설업 사망자는 715명, 일본 건설업 사망자는 1021명이었으나, 2017년 한국 건설업 사망자 579명, 일본 건설업 사망자 323명으로 일본 건설업 사망자 수가 우리보다 적은 상황이다.


1995년 한국 건설업 사망만인율은 일본의 약 2.4배이었으나, 2017년에는 약 2.9배를 기록하는 등 그 격차가 커지는 상황이다.


일본 건설업에서 사망재해가 적은 이유는 다음과 같은 안전관리 체계의 특성에 기인한다.




원청 책임 강화는 중층 하도급 구조를 갖는 건설현장 특성으로 인해 원청(특정 원도급 사업자)에게 총괄 안전관리 및 모든 원·하도급사 근로자의 산업재해 예방 조치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西武建設株式会社

edited by kcontents


또한 산재 발생 시 원청에게 형사책임(현장소장과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 된 지시를 내린 자에게 징역 6월 부과), 행정처분(작업정지 등), 민사책임(불법행위 책임, 안전배려 의무위반 시 근로자 배상), 사회적 책임(공공공사 입찰 참가 금지) 등 4중 책임을 묻고 있다.


과정 중시·법 수준 이상의 안전관리는 건설현장 재해예방활동의 촉진을 위해 산재가 발생해도 노동안전위생법에서 정한 사항을 건설사가 충실히 이행한 경우에는 별도 형사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원청 현장소장은 제외).


건설사도 재해 근로자와 민사소송 시 노동안전위생법과 각종 기준을 만족한 재해예방활동만으로는 안전관리가 충분했다고 인정받을 수 없기 때문에 법·기준에서 의무화되지 않은 교육이행과 안전시설 설치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자율 안전감시는 오랜 상호협력을 통해 원청의 안전관리 방식을 잘 이해하고 있는 주요 하도급사(협력회 소속 전문건설업체)는 다른 하도급사의 안전관리를 적극 지원하고, 감시하는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2·3중의 자율 안전감시가 이뤄지고 있다.




산재은폐의 엄격한 처벌은 산재은폐가 적발되는 경우에는 개인에 대한 처벌에 벌금형이 추가되고, 관련된 모든 업체는 지명정지(공공공사 입찰참가 금지) 무기한이 선고된다. 건설사 생명줄과 같은 공공공사 입찰참가 무기한 금지는 산재은폐 시도를 원천 차단하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원·하도급자간 안전위생경비의 합리적 분담을 위해 2017년 시행된 ‘건설공사 종사자의 안전 및 건강 확보 추진에 관한 법률’은 원청으로 하여금 하도급 견적조건으로 재해예방대책 실시자와 이에 따른 안전위생경비(산업안전보건관리비) 부담자를 구분해 제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조재용 선임연구원은 “우리 건설현장 사망재해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안전이 담보되는 적정 공사비와 공사기간이 요구된다”며 “일본과 마찬가지로 건설사가 자발적으로 법 수준 이상의 안전관리를 하도록 유도하는 정책개발과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工事現場の安全管理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현장 근로감독 두 배 늘린다

 

16일부터 개정 산안법 시행
경영계, 모호한 규정 우려 목소리
"작업중지 명령 요건 구체화해야"

 

    정부가 올해 전국 1만 곳 이상의
건설현장을 집중 근로감독한다.

16일부터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이 시행되는 데 따른 조치다. 산업재해가 빈발하는 건설현장 일제 점검 차원이지만 경영계에서는 처벌이 대폭 강화된 개정법에 따라 대규모 형사처벌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1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전국 건설현장 35만여 곳 가운데 7만여 곳의 산업안전 감독을 예고하고 이 중 최대 1만3000곳은 집중 감독을 벌이기로 했다. 지난해(7000여 곳)에 비해 두 배가량 확대하는 것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방 고용노동청의 산업재해 관련 자료 등을 토대로 산재 발생 위험이 높은 사업장을 선별해 감독을 나가기 3주 전 미리 통보할 예정”이라며 “3주간의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것은 위험요인의 자율적 개선을 유도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산안법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협력업체 근로자인 김용균 씨가 사망한 것을 계기로 개정됐다.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를 예방하겠다는 취지로, 하청업체 근로자 안전에 대한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한 것이 골자다.

상시근로자가 500명 이상이거나 시공순위 1000위 이내 건설회사의 대표는 안전보건계획을 수립해야 하고, 공사비 50억원 이상 건설공사 발주자는 계획부터 시공까지 단계별 안전보건 대장을 작성해 이행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안전 의무 위반 시 처벌은 ‘징역 1년 이하’에서 ‘징역 3년 이하’로 강화했다. 근로자 사망 시에는 최대 징역 7년에 처한다.

 


정부가 법 시행과 동시에 건설 현장 일제 감독에 나서는 것은 국내 산재 사망사고의 절반 이상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산재사고 사망자는 전년보다 116명이 감소한 855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800명대로 내려왔지만 이 중 428명(50.1%)이 건설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영계에서는 “법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처벌 기준이 모호해 건설 산업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도급 근로자 안전조치와 관련한 원청의 지시가 불법파견으로 오인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대표적이다. 고용부는 “안전과 관련한 원청의 지시는 불법파견으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경영계는 “현장에서 명확히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고 토로하고 있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산재가 발생할 급박한 위험이 있는 경우’ 등으로 규정하고 있는 모호한 작업중지 명령 요건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며 “근로자 과반수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는 작업중지 해제 요청 요건 역시 복수노조 사업장에서 노조 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Washing clothes at 77°F for half an hour stops them fading and halves the amount of harmful microfibres entering the oceans, study claims



Experts tested laundry loads under both cooler and warmer wash programs

They measured colour fading, dye leaching and microfibre release for both

Quicker, cooler washes have the potential to extend the lives of our garments

The results were verified using real laundry loads sourced from UK households 


By IAN RANDALL FOR MAILONLINE

PUBLISHED: 11:31 GMT, 14 January 2020 | UPDATED: 11:31 GMT, 14 January 2020


  

더 낮은 온도에서 옷 세탁하면 수명 늘고 환경도 살릴 수 있다


  30분 동안 77°F(섭씨 25도)에서 옷을 세탁하면 색이 바래는 것을 막고 85분, 104°F(섭씨 40도)에 비해 방출되는 유해 미세섬유의 양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세탁물에서 의류 품목이 분해되어 수백, 수천 개에 걸쳐 방류된 미세섬유들은 배수구를 타고 내려가 바다로 들어간다.


여기서 그들은 몇 년 동안 남아있을 수 있고 심지어 바다 생물들에게 삼켜질 수도 있다.


리즈 대학교와 세제 회사인 프록터 & 갬블의 전문가들은 실험실 시험과 실제 사람들의 세탁을 모두 사용하여 다른 세탁 프로그램의 영향을 연구했다.


"우리는 버려지는 빠른 옷의 유행에 의해 야기되는 환경적 위협에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라고 리즈 대학의 수석 저자이자 디자인 전문가인 루시 코튼이 말했다.


'우리는 또한 소비자들이 5번 이하의 세탁 후에 그들의 옷이 그들의 건강, 부드러움, 색깔을 잃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것은 그들이 옷을 다 닳기 훨씬 전에 그것들을 버릴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 짧고, 더 시원한 세탁물을 사용하는 것은 모든 사람들이 그들의 옷을 더 오래 지속하게 하고 쓰레기 매립지에 버리지 않게 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Washing clothes at 77°F for half an hour stops them from fading and halves the amount of harmful microfibres released compared with a 85 minute, 104°F cycle.


Microfibres — released in the hundreds and thousands from the breakdown of clothing items in the wash — get washed down the drain and into the sea.


Here they can remain for years and even be swallowed by sea creatures. 


Experts from the University of Leeds and detergent firm Proctor & Gamble explored the impact of different wash programs using both lab tests and real people's laundry.


The researchers found that the quicker, cooler cycles released as much as 52 per cent less harmful microfibres into the washing machine's wastewater




Scroll down for video 


Washing clothes at 77°F for half an hour stops them from fading and halves the amount of harmful microfibres released compared with a 85 minute, 104°F cycle


'We are increasingly familiar with the environmental threat posed by throwaway fast fashion,' said lead author and design expert Lucy Cotton of the University of Leeds.


'We also know that consumers claim their clothes can lose their fit, softness and colour after fewer than five washes — this means it’s more likely they will ditch them long before they are worn out.'


'Using shorter, cooler washes is a simple way everyone can make their clothes last longer and keep them out of landfill.'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885357/Washing-clothes-77-F-half-hour-stops-fading-halves-harmful-microfibre-release.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지 쉼터’라며 부직포만 달랑… 안팎 공기 별차이 없어


지자체들 설치 붐… 저감효과 재보니… 천장에 붙인 흡착포로는 역부족

공기청정기로 미세먼지 줄여도 환기 안되면 이산화탄소 늘어 답답

전문가 “정화+환기장치 갖춰야”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버스정류장.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 사이로 투명 플라스틱 구조물이 눈에 띄었다. 가로 3m, 세로 2.4m 크기의 구조물 벽면에는 ‘영등포근포근방’이라는 글씨가 쓰여 있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덮쳤을 때 잠시나마 피할 수 있게 설치한 쉼터다.


미세먼지 쉼터 버스정류장/행정신문



edited by kcontents


이날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나쁨’을 기록했다. 하지만 쉼터 내부는 이용자 없이 비어 있었다. 썰렁한 내부를 살펴보니 천장 전체에 흰색 부직포가 붙어 있었다. 부직포는 미세먼지 마스크의 필터와 같다. 정전기를 이용해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것이다.


취재진이 민간 기상업체와 함께 쉼터 내부의 공기 질을 직접 확인해봤다. 15분 동안 측정한 결과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m³당 98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 분의 1g). 외부(103μg)와의 차이는 불과 4.9%였다. 부직포로 미세먼지를 걸러냈지만 엉성한 플라스틱 출입구 아래에 난 구멍으로 외부공기가 그대로 들어온 탓이다. 바깥의 찬 기운을 막아주는 효과는 있었지만, 미세먼지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였다.


12일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일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인 날은 총 62일. 엿새에 하루꼴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찾아온 셈이다. 이에 따라 버스정류장 등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쉼터’를 설치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많다. 하지만 공기청정기 등 쉼터 내부 환기시설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기대만큼 효과를 얻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이었던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중앙로에 설치된 미세먼지 쉼터(에코 쉼터)를 찾았다. 철제 부스 형태의 쉼터 안에는 공기청정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그러나 앉아있던 할머니 5명은 심한 미세먼지에도 아랑곳없이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었다. 이유를 묻자 “창문을 닫아놓으면 공기가 탁해져 너무 답답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창을 닫고 측정한 결과 실내 미세먼지는 평균 54μg으로 외부(110μg)보다 50.9% 낮았다. 문제는 이산화탄소(CO₂)였다. 좁은 공간에 기자를 포함해 8명이 모여 호흡하다 보니 이산화탄소 농도가 평균 1712ppm까지 치솟았다. 외부(474ppm)보다 261.1%나 높았다. 환경부가 권고하는 다중이용시설 이산화탄소 농도는 1000ppm 이하다.


미세먼지 쉼터가 제 역할을 하려면 공기청정기와 환기장치를 동시에 갖춰야 하는 것이다. 공기청정기의 경우 렌털 등을 통하면 비싸지 않다. 하지만 환기장치는 1대당 평균가격이 150만 원가량이다. 강원 강릉시는 기상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공기청정기와 환기장치를 모두 갖춘 미세먼지 쉼터(IoT 숨터)를 운영 중이다. 같은 날 이곳의 내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보니 11μg으로 외부(29μg)보다 62.0% 낮았다. 이산화탄소 증가율도 26.4%에 그쳤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면서 환경부도 미세먼지 쉼터 설치를 확대하고 있다. 지자체에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24곳을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12곳이 설치됐다. 그러나 환경부의 쉼터 설치 가이드라인에도 환기장치 등에 대한 규정은 없다. 조승연 연세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환기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은 미세먼지 쉼터는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공지능 결합된 지능형 CCTV의 활용은 어디까지?

 

    영상 데이터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과 딥러닝 기술의 발전에 따라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 또한 크게 향상되며, 지능형 CCTV 선별관제 시장은 갈수록 확대될 전망이다.


지능형 CCTV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를 통해 혁신 융합 서비스와 엣지 디바이스, AI 카메라 등 다양한 신산업 창출을 도출해 낼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가운데 ‘IntelliVIX’의 등장은 지능형 CCTV의 적용이 다방면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뉴스비전e

edited by kcontents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확장된 기술을 통해 기존의 역할인 보안 영역을 넘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샵, 산업 안전 등 다양한 영역에서 기술 고도화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IntelliVIX는 CCTV 영상에서 입력되는 실시간 영상을 분석해 움직임이 있는 물체를 감지/추적/분류하고, 이를 통해 사전 정의된 이벤트를 감지하고 녹화/재생/검색 할 수 있는 올인원 지능형 영상 감시 시스템이다.


무엇보다 IntelliVIX가 주목받는 이유는 최근 딥러닝 적용을 통해 하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에서 모션 기반 객체 검출, DNN 기반 객체 검출의 기술적인 특징이 융합돼 이벤트 감지 효율을 높인 것에 있다.


객체 검출(사람, 차량)뿐만 아니라, 특정 사물(휠체어, 유모차, 안전모 등)에 대한 인식을 제공하며 감시 현장에 최적화된 감시 시스템을 구축을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영상 표출, 녹화, 검색, 재생, PTZ 제어, 프리셋 투어까지 하나의 소프트웨어에서 수행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국가 주요 인프라 시설과 전국 CCTV 통합관제 센터 등지에 폭넓게 IntelliVIX를 적용하고 있는 ㈜인텔리빅스는 2000년 초반부터 불모지에 가까웠던 IP 기반 Surveillance와 Security에 최적화된 지능형 영상분석 소프트웨어의 핵심 기술을 개발한 기업이다.


국내 최초로 한국 인터넷 진흥원(KISA) 지능형 CCTV 성능 인증과 영국의 CPNI 인증을 통과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인텔리빅스는 국내 시장에서 청와대, 국경선, 국가 문화재 시설(궁, 왕릉, 숭례문 등)과 같은 국가 주요 시설에 공급하며 고도화된 보안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했으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같은 국가 이벤트에 보안 시스템 구축에도 힘 써왔다.


뿐만 아니라 전국 70 여개의 CCTV 통합관제 센터에 지능형 영상 분석 S/W를 공급하며 지능형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하며 지능형 영상분석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국내 대형 통신사와 함께 딥러닝 기반 영상분석 솔루션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 발굴을 진행하고 있는 인텔리빅스는 현재 일본에 현지 거점 파트너와 함께 OEM S/W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태국, 멕시코, 말레이시아 등 현지 협력 파트너를 발굴해 해외 시장 공략을 수행 중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현재 인텔리빅스는 한층 발전된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Vision AI’는 얼굴 인식 API와 객체 인식 API로 구성된 새로운 인공지능 서비스로, 사람과 사물을 인지하고 분석하는 인공지능이라고 할 수 있다.


ETRI가 개발 중인 AI CCTV/한국과학경제

edited by kcontenst


기존에 선보였던 ‘이미지 인식 서비스’와 달리 Vision AI는 얼굴 인식·분석은 물론 사물의 종류, 개수, 크기, 위치까지 파악할 수 인공지능인 것이다.




이러한 Vision AI 은 경량화, 고속화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많은 H/W 리소스가 투입돼야 하는 Vision AI 처리를 엣지 단(카메라 등)에서 직접 수행해 오감지를 최소화하고 센터의 처리 부담을 해소하고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엣지 디바이스를 통한 Vision AI의 경량화, 기술 고도화를 통한 높은 정밀도를 자랑하는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를 위해 인텔리빅스는 현재 퀄컴과 함께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 제품 군 중 QCS605 칩셋을 선정해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VA 엣지 보드를 개발 중이다.


딥러닝 기반의 객체 검출, 행동 인식, 이미지 개선, 룰 셋 기반 이벤트 검출, 얼굴 검출· 인식, 차량 번호판 인식 등과 같은 기술을 어플리케이션에 따라 탑재하고 엣지에서 처리가 가능할 수 있도록 해 공공 안전, 건설 산업 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 엣지 AI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인텔리빅스는 올해 연구인력 확보, 선도 기술 개발, 세계 최고의 AI 전문 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서울대학교(지주사)와,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5명, 산업공학과 교수 1명과 함께 조인트 벤처인 스누아이랩(SNUAILAB)도 설립했다.


학계 AI 전문 인력과 국내 최고의 인공지능 전문 기업이 만나 혁신적인 On-Device AI Solution, AI Camera 제품과 서비스 솔루션을 개발하고 머신 비전, 스마트 물류,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리테일, 스마트 시티, C-ITS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이다.



인텔리빅스 유명호 대표이사(사진)는 “원천 핵심 기술과 우수 연구 인력을 통해 산학연 최고의 시너지 창출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머신비전 분야의 세계 최고의 회사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처럼 인텔리빅스에서도 AI R&D연구를 위해 인재 영입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다. 중소기업의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한 정부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공학저널 강영호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정릉서 잠실운동장까지"…'국제교류복합지구' 보행축 단장 속도낸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잠실운동장까지 이어지는 '국제교류복합지구(SID)'의 보행축이 확 바뀐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국제교류복합지구 전반을 아우르는 보행축 정비를 위한 기본ㆍ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다. 선정릉(봉은사)에서 코엑스까지 2.2㎞ 구간은 정비사업구간 기본 및 실시설계를, 코엑스부터 영동대로, 현대차부지, 탄천, 잠실운동장, 한강에 이르는 개별사업계획 연계구간 약 2.0㎞는 기본설계를 계획했다. 시는 내년 하반기까지 관련 용역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보행축 단장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국제교류복합지구(SID)' 내 탄천·한강 일대 수변 공간 국제설계공모 당선작.‘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MVRDV’




관련기사

MVRDV의 서울 탄천 밸리 경관 디자인 The Weaves Landscape Design for Tancheon Valley

https://conpaper.tistory.com/83183?category=587380

edited by kcontents


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주변 선정릉ㆍ봉은사 등 역사자원, 한강ㆍ탄천 등 자연환경, 코엑스ㆍ현대차부지ㆍ서울의료원ㆍ잠실운동장 등 지역자원을 연결하는 스마트 보행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주변 오픈스페이스와 대규모 부지를 연결하는 보행축을 통해 이 구간을 '걷기좋은 구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각종 지장주 등의 지중화 사업은 한국전력공사, 이동통신사 등 관련기관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배전시설(지하매입, 지상기기)의 설치 위치, 시설디자인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2017년 마련된 '국제교류복합지구 보행축정비 기본계획'도 각종 조건의 변경 여부, 부적합한 사항 유무 등을 검토해 설계에 반영한다.


서울시는 2014년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사업의 기본 구상을 발표했다. 장기비전인 '2030 서울플랜'을 수립하면서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199만㎡를 국제업무 마이스(MICE, 기업회의ㆍ포상관광ㆍ컨벤션ㆍ전시회) 산업거점으로 키우기로 한 계획을 구체화한 것이다.


국제교류복합지구 내 주요 개별사업들 역시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 63만㎡ 규모의 수변 여가ㆍ문화 공간을 조성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 내 탄천ㆍ한강 일대 수변 공간 국제지명설계 공모' 당선작을 선정했다. 강남구 삼성동 현대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역시 올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막바지 심의 등을 남겨두고 있다.


'국제교류복합지구(SID)' 내 탄천·한강 일대 수변 공간 국제설계공모 당선작.‘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MVRDV’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재정비 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지구단위계획의 보행동선 계획에 대한 보행축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별사업구간 보행 관련 계획과의 정합성을 검토해 통합적인 설계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