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굴뚝 미세먼지, 빛으로 원격 감시한다


차세대 분광장비 도입

오염물질 배출 사전 억제·오염원인 신속 규명 기대


    앞으로 공장 굴뚝 등 사업장에서 내뿜는 미세먼지 원인물질의 농도를 빛을 이용해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고 줄이기 위해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에서 제작한 차세대 측정장비인 차등흡광검출시스템(DIAL)을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edited by kcontents



 

이 장비는 야간에 적외선을 이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시하는 것처럼 발전소, 소각장 등 사업장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멀리서도 빛을 이용해 원격으로 측정 가능한 것으로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로 추진됐다.


장비의 가격은 62억 원으로 올해 편성된 미세먼지 관련 추가경정예산에서 구입하는 것이다. 이 장비는 현장 측정을 거친 후 오는 2021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일부터 10일간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이번 장비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 국립물리연구소 연구진과 공동으로 현장 측정을 실시했다. 공동 현장 측정 결과는 올해 12월 중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장비는 차량에 탑재돼 운영하기 때문에 2인 1조로 굴뚝마다 올라가서 측정해야 하는 20kg에 상당의 기존 미세먼지 측정 장비에 비해 경쟁력이 뛰어나다. 




또한 분광학을 활용해 원격에서 측정하기 때문에 각 사업장에 직접 들어가지 않고도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실시간으로 언제든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사전에 억제하고 오염 원인을 신속하게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장비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1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국제 학술회를 개최하고, 이 장비의 운용기술의 습득방법 및 적용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의 팀 프라이어 박사를 비롯해 국립환경과학원, 표준과학연구원, 국내 대학 전문가 및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다.


영국 국립물리연구소 연구진들은 이번 행사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의 현장 적용사례를 중심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1990년대 후반 개발된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의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은 영국, 미국, 중동 등 10여 개 국가에서 활용 중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20년부터 영국 국립물리연구소와 공동으로 차등흡광검출시스템을 이용한 미세먼지 원인물질 탐색 및 배출량 산정을 위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영국 국립물리연소와 개최하는 학술회는 분광학적 측정기법의 선진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분광학적 측정기법이 도입되면 향후 국내 미세먼지 저감 및 감시를 위한 국가정책의 동반상승 효과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대기공학연구과 032-560-7337

환경부 

정책브리핑


연기 사라진 日 공장 굴뚝…최첨단 장비로 99% 제거


2017.04.30 

    미세먼지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우리나라에서는 공장 굴뚝에서 나오는 매연을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옆 나라 일본의 상황은 어떨까요? 보시는 것처럼 일본 도쿄에선 연기가 나오는 공장 굴뚝을 아예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도쿄도가 매연시설을 사실상 모두 관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공기는 생명이다' 연속보도, 오늘(30일)은 도쿄 최호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동영상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73386

edited by kcontents



<기자>

도쿄 네리마 청소공장입니다. 공장 주변으로 빽빽하게 단독 주택들이 모여 있습니다. 공장 소각장에선 하루 500톤의 쓰레기를 태웁니다.


하지만, 소각 과정에서 나온 오염 물질들은 첨단 흡착 필터 등을 통해 99% 이상 제거합니다.


현재 2개의 쓰레기 소각로를 모두 가동하고 있지만, 굴뚝에서는 보시는 것처럼 연기가 보이지 않습니다.


중앙통제실에 표시된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31ppm. 한국 기준치 200ppm의 15%에 불과하고, 분진은 아예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청소공장 상당수가 첨단 시설로 교체되면서 굴뚝 연기는 거의 사라졌습니다.


[이마타 코지/네리마구 청소공장 공장장 : 매년 세 곳 정도의 옛 청소공장들이 새로운 공장으로 첨단화되면서, 배출가스 저감 효과는 더욱더 좋아질 겁니다.]


도쿄도는 서울의 두 배 수준인 84곳의 대기 측정시설을 설치해 공장 주변의 대기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런 관리 덕분에 최근 도쿄 내 초미세먼지 농도는 평균 12.8 마이크로 그램으로 서울의 절반 정도입니다.


[아베 사다히로/도쿄도환경국 과장 : 초미세먼지(PM2.5)는 과거 자료가 다 있지는 않지만, 절반 이상은 줄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도쿄는 특히 지바 시 등 인근 9개 시도와 협약을 맺고, 자동차 매연감소 정책 등을 동시에 시행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협조 : 도쿄 23구 청소일부사무조합)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73386&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Game of drones, 드론 습격에 대한 대비책


     지난 수요일, 싱가포르 주요공항이 드론의 출현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폐쇄되어 수십편의 항공편이 지연되었던 사건처럼 드론은 공항 시스템에 혼란을 야기하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드론은 공항운영을 방해하는 금지목록에 포함되었다. 런던의 Gatwick은 지난 12월, 반복적으로 출현하는 무인항공기로 인해 36시간 동안 마비된 적이 있다. Heathrow와 Newark는 올 1월에, 두바이와 더블린 공항은 2월에,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5월에 각각 드론으로 인해 시스템이 마비된 적이 있다.


공항업체들은 이 같은 드론 출현에 맞서기 위해 재밍(jamming), 인터셉터 그물(interceptor nets) 및 킬러 드론(killer drones)과 같은 무인 항공기 기술을 도입 중에 있다. 연간 매출 2억 유로에 달하는 CS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즈社는 민간용 안티-드론 시스템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바스티유 데이(Bastille Day) 퍼레이드 기간 동안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파리 경찰당국에서 동 회사에 의뢰를 요청하기도 했다.


Smoke is seen following a fire at an Aramco factory in Abqaiq, Saudi Arabia. Image Credit: Reuters/gulf news

edited by kcontents




 

Game of drones: Airports rally firms to battle threat from above

A quadcopter drone appears on the radar screen and makes a beeline for the control tower at Paris' Le Bourget airport.


Is this the latest in a string of drone sightings at airports that has forced costly shutdowns and affected tens of thousands of passengers?

No—it's a simulation, and the drone is quickly stopped by a defence system being trialled at the Paris Air Show.




"The jamming zone will make it turn back where it came from," says Egidio Cau, head of anti-drone systems at CS Communication Systemes as he runs the test at the company's stand for the show at Le Bourget.


Drones are more and more frequently causing havoc at airports around the world, with just the latest coming on Wednesday when drone sightings forced Singapore's main airport to temporarily close, with dozens of flights delayed.


It joined a lengthening list of airports suffering serious disruption due to uninvited visits by unmanned aerial devices.


London's Gatwick was paralysed for 36 hours in December following repeated drone sightings. Heathrow and Newark were hit in January. Dubai and Dublin in February. Frankfurt in May.


To fight back against the scourge from the skies, companies are proposing anti-drone technologies such as jamming, interceptor nets and killer drones.



View Full Text

https://phys.org/news/2019-06-game-drones-airports-rally-firms.html


edited by kcontents




드론은 특히, 비행기 엔진에 빨려 들어갈 위험이 있기 때문에 잠재적으로 매우 큰 위험을 안고 있다. 무인 항공기 배터리의 일부는 폭발력이 강하기 때문에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다분하다. 파리의 두 주요 공항 운영 업체인 ADP는 2년 전 프랑스 항공 회사인 Thales社와 제휴하여 Hologarde라는 무인 항공기 탐지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지난 주, 샤를 드골 공항에는 이 프로그램 운영의 일환으로 공항 관제탑 꼭대기에 특수 레이더가 설치되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컨트롤러가 물체를 적절히 식별하여(드론 또는 새) 적절한 반응을 보이는 것 등을 실험하여 이 문제가 해결된다면, 다른 공항에도 동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defenseone.com

edited by kcontents




그러나 Drone Volt社의 Olivier Gualdoni CEO에 따르면, 미래의 자율운행드론은 인공지능을 사용하게 될 것이므로 방해전파기술(jamming)로는 드론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방해전파기술은 관제탑과 비행기간의 통신을 포함하여 공항의 원격제어 장치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방해할 확률이 높다고 덧붙였다. 또한 방해전파기술 활용에 대한 승인여부는 국가마다 다르다. 감시 센서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독일 회사인 Hensoldt社의 개발담당이사인 Markus Wolf는 “독일에서는 경찰이 일반적으로 잼(Jamming)을 사용할 수 있지만, 영국의 경우 대중에게 잠재적 위험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방해전파기술을 사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CS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즈社 관계자는 “그물이나 입터셉트 드론을 활용하는 것이 보다 효율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Hensoldt社의 Wolf는 개발과 도입의 복잡성에도 불구하고 안티-드론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업에게 있어 공항은 포기할 수 없는 가장 큰 시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공항의 항공기 통제, 공항 운영자, 경찰 등 누가 공항 시스템을 책임지고 운영하는지에 대한 부분이 명확하지 않다는 문제점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ndsl.k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도심 한복판 지하 47미터에서 발파하면 지상에서의 충격은?


유튜브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원전 정지’ 올해만 3번…“원전 기술자 이탈 부작용”


원안위 안전점검 후 ‘원전 정지’ 올해만 3번째

전문가들 "원전 전문가 이탈에 업계 사기 저하"


  안전성 점검 이후 재가동한 원자력발전소가 멈춰서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급진적 ‘탈(脫)원전 정책’ 이후 원전 기술자가 해외로 빠져나가면서 원전 점검과 가동에 필요한 전문 인력에 구멍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의 신월성 2호기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안전성 점검 이후 사흘 만인 지난 6일 자동 정지됐다. 출력상승시험을 진행하던 중 출력 30% 단계에서 주급수펌프 1대가 정지했다. 증기발생기 수위가 낮아지면서 원자로가 정지된 것으로 원안위는 추정하고 있으나, 상세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잦은 드론 출몰에도 원점 확인도 못해...안전불감증

(케이콘텐츠편집자주)


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따르면 올해 들어 원전 사고·고장은 총 9건이었다. 이 가운데 원안위가 정기정검을 마치고 재가동을 허용한 후 일주일 내 자동정지가 발생한 경우는 3건에 달했다. 사진은 신월성 2호기. / 조선DB


원안위가 정기 점검을 마치고 재가동을 승인한 원전이 곧바로 멈춰서는 사고가 일어난 것은 올해 들어서만 벌써 3번째다. 지난 5월에도 한빛 1호기가 원안위 재가동 승인 하루 만에 멈춰 섰고, 앞서 1월에는 원안위가 계획예방정비 최종 단계에서 재가동을 승인한 한빛 2호기가 이틀 만에 정지됐다.




한빛 1호기의 경우 열출력이 급증하는 이상 현상으로 멈춰 섰는데, 원안위는 운전자의 조작 미숙과 절차 위반 등 인적 오류가 사고 원인이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빛 2호기 역시 증기발생기 이상으로 자동 정지됐다. 원안위는 "운전자가 증기발생기를 수동 조절하던 중 수위 조절에 실패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정부가 ‘원전 안전’을 내세우고 있으나, 원안위 안전점검이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거세다. 앞서 두 차례 사고 원인이 운전자 조작 미숙, 절차 위반 등 인적 오류인 만큼 운영관리 체계가 부실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우수 원전 기술자들이 해외로 이탈하면서 인력 공백이 생겼고, 원전 업계 전반의 사기가 떨어지면서 원전 안전망이 흔들리고 있다고 우려한다.




정용훈 카이스트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탈원전으로 원전 미래가 불안정해지면서 현장 분위기가 완전히 주저앉았다"면서 "남아있는 전문가들도 원전 운영을 꺼리는 분위기인데, 그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탈원전 정책이 최근 불거진 ‘원전 정지’ 사건을 직접적으로 일으켰다고 단언할 수 없으나, 현재 원전 산업 종사자들의 사기가 떨어진 점을 고려할 때 연관성은 높다는 설명이다.


 

채널A


관련기사

사우디 드론 공격 남의 일 아냐...국내 원전도 드론에 취약.."어디서 오는지도 몰라"

https://conpaper.tistory.com/80783?category=549099

edited by kcontents


실제 지난 5월 한빛 1호기 사고는 원안위 조사 결과 무자격자가 감독면허자의 지시감독 없이 원자로를 조종하는 등 운영기술지침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 인력 공백과 사기 저하에 따른 운영관리 체계 부실, 전문가의 원전 업무 기피 현상 등이 전반적으로 드러난 사건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민병주 한국원자력학회장은 "최근 원자력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 등에서 경험 있는 전문 인력이 대거 퇴직하는 현상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자칫하면 지식의 연결성 측면에서 공백이 생기는 것은 물론, 원자력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원안위에 원전의 작동원리를 파악하고 있는 전문가가 없다는 점도 반복적으로 거론되는 문제다. 엄재식 위원장은 사회복지학 전공이고 나머지 위원들도 화공학 교수, 지질학 교수, 예방의학 전공 의대교수, 탈핵 운동을 했던 민변 소속 변호사다. 원자력 전공자는 단 한 명도 없다.


그러나 원안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잇따른 원전 정지 사고가 "에너지 전환 정책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신월성 2호기와 관련해서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파견해 상세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11일 완료 예정이던 신월성 2호기 정기검사는 사건조사가 모두 완료된 이후로 연장된다.

이재은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국내 원자력발전소도 드론에 취약..절반 이상이 원점 몰라
 
2015년 이후 원전 드론 출몰 총 13건 중 올해만 10건
원점미확보가 절반 이상인 7건

    세계 최대 석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일시적으로 가동이 중단돼 국제유가 상승이 우려되는 가운데, 국내 원자력발전소 역시 드론에 대해 방호가 취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가 소유한 아브카이크 탈황시설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시커먼 연기가 피어나고 있다. 2019.9.14 로이터 연합뉴스



15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2월 물리적 방호 설계기준 위협에 드론이 추가된 이후부터 현재까지 원전 인근 드론출몰 13건 가운데 7건이 사실상 원점미확보로 확인됐다.

총 13건 중 10건이 올해 출몰됐으며, 이중 3건은 반경 1km를 전후해 발생했지만 1건을 제외하고는 수사가 진행 중인 상태다.

특히 9건은 부산, 울산, 경남인구가 밀집된 고리부지(새울 포함) 인근에서 발생해 원전방호에 충분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다.



최근 국내 원전 인근 비행체 출몰 이력 <원안위 자료 의원실 재구성>

원점 미확보로 수색은 종료되었으나, 관할 경찰서(고리원전: 부산기장경찰서, 새울원전: 울주경찰서, 한빛원전: 영광경찰서)에서 수사중인 사항으로 수사내역 및 결과는 확보가 어려움.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원전시설 주변 드론 비행금지 안내 확대 ▲유관기관(군, 경) 협조체계 유지 및 순찰(수색) 강화 등 기존 대응책과 함께 ▲드론방어장비(레이더, 주파수탐지기, Jammer 등) 구축을 위한 장비검증 수행 등이 방안으로 제시됐지만 실효성은 확인하기 어렵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2018)이 발표한 ‘안티 드론 기술동향’에 다르면 무인드론 등장과 기술발전 등에 따라 전파교란 기술 등은 한계가 따른다.

관련기사
사우디, 드론 타격으로 아람코 생산량 절반 생산 중단 VIDEO: Saudi Arabia confirms about half of Aramco's production interrupted due to drone strikes
https://conpaper.tistory.com/80774

원전 등 국가 중요시설물 보안 방관하나?....한두번도 아니고
https://conpaper.tistory.com/80752
edited by kcontents



특히 한수원이 조기운영을 검토 중인 휴대용 Jammer(주파수차단기) 등도 주파수 대역에 따라 민간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제한 때문에 전파관리법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게 김 의원 설명이다..

김종훈 의원은 “드론이 대중화되면서 원전 인근지역 출몰빈도도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절반이 넘게 원점조차 파악하지 못한다는 것은 심각한 방호공백”이라며 “노후원전이 밀집한 부산, 울산 인근 원전이 드론공격을 당할 시 그 피해는 예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아 (chaos@edaily.co.kr) 이데일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비행금지구역’ 한빛원전 상공 드론 또 출현…경찰 수사

    전남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드론이 또 나타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영광경찰서는 8일 한빛원전 인근 상공에서 드론을 목격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수단과 방법 안가리고 탐지해야
열배관 및 상수도 등 중대 이용시설 관리철저해야
북의 돌발 도발도 경계해야
(케이콘텐츠편집자주)




드론은 지난 7일 오전 10시15분께 한빛원전에서 4~6㎞ 정도 떨어진 가마미해수욕장에서 부터 목격 된 것으로 알려졌다.

드론은 20분정도 한빛원전 상공을 비행한 뒤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드론이 이륙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해수욕장 주변을 수색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계속 발생하는 분당 열배관 파손 모습
굿타임즈

고양시 백석역 열배관 파손현장/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지난달 29일에도 한빛원전 인근에서 드론이 나타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찾지 못하고 있다.

인천의 상수도 파손 모습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경찰 관계자는 “한빛원전은 국가중요시설 ‘가급’으로 주변 반경 18㎞ 안에서는 비행이 금지된다”며 “드론 등을 비행하다 발견되면 강력 처벌을 받게된다”고 밝혔다.
【광주=뉴시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지하철 터널 발파에도 진동은 기준의 절반 이하 수준


국토부 "지하철·GTX 지하터널 공사, 엄격한 기준으로 안전하게 관리"

"건물 밀집한 도심에서는 진동·소음 우려 있지만, NATM공법 불가피"


   "우리나라의 발파 진동 기준은 세계에서 가장 엄격하고 높은 수준입니다. 지하철 공사장에서 발파 작업을 해도 차량 소리나 생활 소음에 묻혀 일반인들은 거의 느끼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30일 출입기자단을 상대로 진행한 '대곡∼소사 복선전철 지하 건설 현장 팸투어'에서 현장 설명을 맡은 김선홍 성진이엔씨 대표(공학박사)는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 개화동 대곡-소사 2공구 도심 지하 건설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터널 굴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9.9.2




정부가 건설하는 광역급행철도(GTX) 공사 예정지 주민들이 지하터널 건설을 위한 발파와 이에 따른 진동을 우려한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놓은 답이었다.



김 대표는 이날 팸투어가 진행된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원종동 '4공구'의 경우 진동 관련 설계관리기준이 0.3㎝/sec이지만, 현장에서는 관리기준을 0.2㎝/sec로 더 높게 잡아 관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당일 오후 4시 6분께 기자들은 팸투어 현장에서 20m가량 떨어진 지점의 지하 47m에서 진행한 다이너마이트 발파 작업을 모니터를 통해 지켜봤다.


현장을 비춘 모니터에 붉은빛이 번쩍하는 발파 순간을 지켜본 기자들은 "아주 미세한 진동을 느꼈다"라거나 "아예 진동을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지난달 30일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원종동 '대곡∼소사 복선전철 2공구'에서 진행한 국토교통부 팸투어에서 지하 다이너마이트 발파 직후 측정된 진동값. 계측기에 찍힌 진동(Vibro) 값 중 측정값 '1.0㎜/sec'는 '0.1㎝/sec'와 같다. 이는 설계기준인 '0.3㎝/sec'의 3분의 1, 현장관리기준인 '0.2㎝/sec'의 2분의 1 수준이다. 2019.9.2


발파 직후 진동 측정기에는 측정값이 '0.1㎝/sec'으로 기록됐다. 설계·현장 관리 기준보다 적은 진동이 발생한 것이다.




김 대표는 "안방에서 쿵 하고 뛰면 옆방에 있는 사람이 뛰면 느끼는 진동이 0.7㎝/sec 정도"라며 "이보다 7분의 1 수준의 진동이 발생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기자들은 오히려 발파 2∼3분 뒤 바로 옆에 있는 빌딩 신축 공사장에서 갑자기 들려온 '쾅' 소리에 깜짝 놀랐다.


현장 관계자는 "지하철 공사장 발파가 위험하고 또 소음과 진동이 크다고 우려하는 시민 중에 실제 지하철 공사장이 아닌 인근 건물 공사장의 소음·진동을 오해해 불안해하는 경우도 잦다"고 부연했다.


2공구 현장에서는 하루 2차례 발파를 진행하고 있었다. 한번 발파에 1.5m가량 전진하며 터널공간을 만들어 하루 3m 구간을 확보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었다.


터널 양쪽 끝에서 시작해 한쪽 끝에서 시작한 터널굴착이 끝난 상태였고, 다른 한쪽 끝의 굴착 공사도 30여m 남아 이달 안에 터널 관통이 가능하다고 했다.


발파에 따른 진동으로 싱크홀 현상이 나타날 우려도 있는 것 같다는 질문도 나왔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노선도


이에 대해 김 대표는 "공사 전 시추를 통해 지하수 유입 가능성을 확인하고 사전에 시멘트 액체로 보강작업을 하며 지하수 유입을 최소화한다. 일반인들이 흔히 싱크홀로 부르는 것은 대부분 지반침하 현상으로. 노후 상·하수도 관로가 새면서 지반이 약해져 나타나는 것이지 지하철 터널 공사와 관련 짓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4공구 현장에서는 'NATM' 공법으로 지하터널을 뚫고 있었다.


NATM 공법은 다수의 시공 경험을 통해 안정성과 경제성이 검증된 공법이다. 국내에서는 1982년 서울 지하철 4호선 퇴계로 2가 구간에 최초로 적용된 이후 고속도로, 철도, 상수도 등 도심·산악지역에서 다양하게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암반 굴착 시 발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소음·진동이 단점으로 꼽힌다. 국내 발파 진동 규정은 문화재 등 정밀구조물의 경우 0.2㎝/sec으로 관리하고 있고 도심에서 작업을 진행하는 경우는 이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기자들이 4공구에 앞서 참관한 서울 강서구 개화동 서울교통공사 방화차량기지 옆 '2공구' 현장에서는 'TBM' 공법을 적용하고 있었다.


TBM 공법은 굴착 단면에 맞는 대형 원형 굴착 기계를 사용해 터널을 뚫고 굴착된 부분은 터널 벽을 조립해 안정성을 확보하는 기술이다. NATM 공법과 비교하면 소음·진동 발생이 적어 도심지 공사에 유리하며 토사 지반에서 굴착속도가 빠르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 개화동 대곡-소사 2공구 도심 지하 건설 현장에서 관계자가 터널 굴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19.9.2




다만, 초대형 장비를 지하로 넣어야 해 넓은 공사장이 필요해 건물이 밀집한 도심에서는 적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이런 이유로 도심이 밀집된 대곡∼소사 2공구나 GTX 공사 현장에서는 TBM 공법 적용이 쉽지 않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곡∼소사 현장이나 앞으로 진행할 GTX 공사 현장 모두 엄격한 안전기준을 적용하고 철저한 사후관리로 안전을 우려하는 시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은 경기도 고양시 대장동∼부천시 원미동 18.3㎞를 복선전철로 잇는 사업으로 지난 2016년 6월 착공해 2021년 6월 완공 목표다. 이를 통해 수도권 서북부지역 철도교통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부천=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도시고속도로 인근 자전거도로 '매연 주의'…고속도 70% 수준


     도시고속도로에 인접한 자전거 도로의 경우 자동차 매연에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에 출퇴근 시간 등에는 자전거 도로 이용을 자제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미세먼지 범부처프로젝트 사업단(단장 배귀남)과 충남연구원 연구팀이 최근 한국대기환경학회지에 게재한 '서울 한강변 자전거 도로의 시공간적 대기오염 특성' 논문에 따르면 서울 한강변 자전거도로에서 측정한 검댕(Black Carbon, BC) 등의 대기오염은 자동차 도로의 70% 수준이었다.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서울 한강공원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뉴스1]



 

연구팀은 서울 한강변 반포대교 남단부터 원효대교 남단 사이 자전거 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인 올림픽대로를 대상구간으로 선정하고, 지난 2017년 3월 15일 오전 6시 48분부터 오후 7시 53분까지 이동측정 차량으로 하루 6차례 왕복하면서 오염도를 측정했다.


 

올림픽대로 옆 자전거 도로/ 네이버블로그 제페토공방

edited by kcontents




분석 결과, 검댕 오염도는 출근시간대에 ㎥당 4.1㎍(마이크로그램)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 점차 감소하다 오후 5시 이후 퇴근 시간이 다가오면서 차량 증가로 인해 농도가 다시 높아졌다.

 

도시고속도로와 도심 도로에서 측정한 검댕은 각각 평균 3.9㎍/㎥이었고, 자전거도로는 평균 2.7㎍/㎥였다. 자전거도로 오염도가 자동차 도로의 69%였다.

 

특히, 도시고속도로 바로 아래를 지나는 자전거도로(거리 0m)에서는 검댕이 평균 4.1㎍/㎥로 측정됐다.

이는 수도권 전체적으로 대기 중 검댕의 농도가 1.2~4.4㎍/㎥이고, 교외 지역의 경우 1.1~1.6㎍/㎥로 측정됐다는 기존 보고를 고려하면 매우 높은 편이다.

 

다만 도시고속도로에서 45m 떨어진 자전거도로에서는 평균 2.2㎍/㎥, 60m 떨어진 곳에서는 평균 2㎍/㎥로 측정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유산소 운동 시 호흡량이 증가하면서 평상시보다 더 많은 공기를 흡입하게 돼 오염된 공기 마시면 건강에 해로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또 "정부는 시민들이 오염이 심한 시간대에 자전거 도로 이용을 자제할 수 있도록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완연한 봄 날씨를 지난해 4월 4일 오후 서울 잠실한강공원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하늘이 파랗다. 한 남성이 신나게 자전거를 타고 있다. [뉴스1]




한편, 이번 조사에서 도시고속도로의 오염도 수준이 기존 도심에서 측정한 것보다 1.5~2배로 높게 나왔다.

이는 도시고속도로가 도심과 비교하면 차량 운행속도가 빠르고, 통행량도 많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풀이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gn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부산신항 웅동 배후단지 ‘땅꺼짐’ 최대 150㎝ 지반침하 확인

     급격한 ‘땅 꺼짐’ 현상이 목격됐던 부산항 신항 웅동 배후 물류단지(본보 지난해 8월 18일 자 1면 등 보도)의 침하 원인 조사 결과 최대 150cm의 지반 침하가 단지 내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설계 하중보다 큰 하중이 지반에 작용해 침하가 빨라졌고 장기적으로 최대 141cm의 추가 침하 우려도 제기됐다.

10일 오전 부산 중구 부산항만공사 대강당에서 ‘웅동배후단지 침하원인 장기침하 예측에 관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이재찬 기자 chan@



부산항만공사는 10일 대한토목학회가 진행한 ‘부산신항 웅동 배후 물류단지 침하 원인 및 장기 침하예측에 관한 용구용역‘ 결과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웅동단지에서 대규모 침하 현상이 발견된 뒤 부산항만공사는 9억 4000만 원을 투입해 원인분석과 향후 침하 예상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을 진행한 부산대 토목공학과 임종철 교수팀은 2.49㎢ 규모 단지를 4개 지역으로 나눠 지반침하 정도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단지 내에서는 최대 150cm의 지반침하가 확인됐다. 또한 단지 설계하중은 최대 1.5t으로 1.5t 이상의 하중이 적용될 경우 지반 자체에 무리가 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침하 원인·예측 연구용역 결과
조성 때 설계 기준 미비 등 원인
30년간 141㎝ 추가 침하 예상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지반침하로 기울어진 창고내부
[부산신항배후단지 물류협회 제공]/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용역팀은 향후 30년간 최대 141cm의 추가 침하가 단지 내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지반 자체가 연약한 상태에서 현재의 최대 적재량이 유지될 경우 당초 자연상태의 예상 침하량 53.6cm보다 2.5배가량 큰 침하가 일어나는 것으로 연구팀은 향후 잔류침하량을 분석했다.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전경
[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용역팀은 부지 침하 원인에 대해서는 설계, 시공 과정에서 고려할 수 없는 침하가 단지 내에서 진행된 점과 부지 조성 당시 침하 관련 설계 기준이 미비했던 점을 원인으로 꼽았다. 각각 조성된 공구마다 침하 분석 기간, 침하 분석 시점 등이 달라 사전 대비가 부족했다는 의미다. 용역팀은 현재까지도 침하를 대비한 설계, 시공 등이 미비한만큼 시행사인 부산항만공사에 침하 대비 자체 기준을 만드는 방안을 권고했다.

용역 결과 향후 추가 침하 우려가 제기된만큼 침하 복구 방법 등을 두고 입주업체와 항만공사 간에 논의도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부산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제13호 태풍 '링링'이 남부지방에서 '역대급' 강풍 기록을 남기고서 7일 오후 북한을 관통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북한 황해도 해주 남서쪽 30㎞ 지역에 상륙한 뒤 오후 3시 현재 평양 남남서쪽 약 120㎞ 지역에서 시속 49㎞로 북진 중이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서 오전 6시 28분 관측된 초속 54.4m(시속 195.8㎞)다. 이 기록은 흑산도 관측소의 통신 장애로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zeroground@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