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물순환 아이디어 찾습니다… '물순환 공모전' 6.30까지 접수 



제5회 서울 물순환 시민문화제 「물순환 공모전」 개최 … 6월 30일까지 접수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빗물 저금통, 물순환 기념품’ 디자인 공모전 실시

시민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다… 하수 악취 저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13개 작품 수상, 1,800만 원 규모 시상금 지급…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



  서울시는 ‘건강한 물순환 도시, 서울’과 ‘하수 악취 없는 쾌적한 서울’을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새로운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6월 1일부터 6월30일까지 한 달간「물순환 공모전」을 진행한다.


이번 공모전은 총 3개 분야로 이루어져 있으며 빗물 저금통 디자인 공모, 물순환 기념품 공모, 하수 악취 저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으로 구성되어 있다.


물순환 공모전 포스터




‘빗물 저금통 공모전’은 총 3개의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으로 빗물이용시설에 관심이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선정된 수상작은 실제 소형 빗물 저금통으로 제작되어 내년도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공공사업 등에 설치될 예정이다.

 

빗물 저금통이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저장탱크에 모아 텃밭 관리나 조경용수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을 말한다.

※ 소형 빗물 저금통(용량 : 1t 기준) 규격 : 가로 × 세로 × 높이 각 1.5m 이내


‘물순환 기념품 디자인 공모전’은 총 7개의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으로 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긍정적인 물 환경의 이미지를 표현하는 기념품 디자인 공모라는 주제로 모집한다. 선정된 수상작은 하수슬러지를 활용하여 실물 기념품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하수슬러지란 하수처리 과정에서 침전 등에 의해 발생하는 유기물을 함유한 하수 찌꺼기를 말한다.

※ 기념품 제작 규격 : 가로 × 세로 × 높이 각 10㎝ 이내




마지막으로 ‘하수 악취 저감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은 총 3개의 시민 아이디어를 선정할 예정으로 우리 주변의 빗물받이, 맨홀 등에서 발생하는 하수 악취개선에 대해 시민들의 참신한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개최된다. 이 공모전 또한 선정된 아이디어는 내년 하수 악취 저감 사업에 시범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의 응모 기간은 6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진행되며 분야별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접수 이메일과 서울시 물순환정책과(☎2133-3764)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모든 분야의 접수는 seoulwater2020@gmail.com으로 진행되며 디자인(빗물 저금통, 기념품)공모전은 A4 사이즈에 300dpi 이상의 작품규격을 준수해 접수하여야 한다.




시상은 빗물 저금통 디자인 분야는 총 3개, 물순환 기념품 디자인 분야는 총 7개, 하수 악취 저감 분야는 총 3개가 선정되며, 총상금 규모는 1천 8백만원이라고 밝혔다.

※ 빗물저금통 디자인(대상 1, 최우수 2), 물순환 기념품 디자인 분야(대상 1, 최우수 2, 우수 4), 하수 악취 저감 분야(대상 1, 최우수 1, 우수 1)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이번 물순환 공모전은 물순환에 대해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시민들의 창의적인 생각을 통해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한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시민과 함께 이루는 물순환 도시, 서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공사, 지진취약 필로티 형식 매입임대주택 내진보강사업 착수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보유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 중 지진에 취약한 필로티 건축물에 대해 내진보강사업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SH공사는 내진보강 작업을 오는 2025년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다. 우선 1단계로 필로티 건물 45개동에 대한 내진보강 설계 용역을 전날 발주 공고했다.


포항시 북구 장량동 한 필로티 구조 건물 기둥이 지진으로 파손돼 관계자들이 보조 기둥을 세우는 등의 작업을 하고 있다. 2017.11.16/뉴스1/머니투데이




*필로티(piloti) 구조

필로티 또는 피어는 원래 갱’, ‘각주’, ‘열주’ 와 같이 받치는 기둥을 뜻한다. 오늘날에는 주택, 아파트, 빌딩 등과 같은 건축물에서 기둥과 천정이 있고 벽이 없는 공간을 말한다. 통상 건물 1층에 있고 건물로 지상을 점유하지 않으며 교통을 방해하지 않는 특색을 가진다. 위키백과


금산신문

edited by kcontents


필로티 건축물은 1층이 개방된 공간으로 건축됐고 상층부는 벽식구조로 내려오다가 1층에서 기둥식구조로 변경되는 형태여서 태생적으로 1층 필로티 부분이 지진에 취약한 구조다. 2016년 경주와 2017년 포항지역 지진에서도 필로티 건축물 1층 기둥이 다수 파손되는 등 피해가 컸다.




SH공사는 포항 지진 발생 후인 2018년부터 SH공사가 보유중인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 내진성능이 부족한 건물을 선별했다. 올해부터는 내진성능이 부족것으로 판명된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보강설계와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내진보강이 완료되면 인명안전을 확보하는 성능수준인 ‘내진2등급’ 성능을 확보하게 된다는 게 SH공사측의 설명이다.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은 현재 1층을 주차장으로 이용 중이므로 보강 후에도 주차공간이 축소되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또 건축물을 사용하면서 동시에 공사를 해야 하므로 입주민과 주변 거주민이 가급적 생활불편이 없도록 신속하면서도 소음·분진이 최소화되는 공법적용이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SH공사는 본격적인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의 내진보강공사에 앞서 9월쯤 도봉구 소재 필로티 건축물 2개동에 대해 내진보강공사를 시범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필로티 내진공법을 제안할 계획이다.


필로티 구조 내진보강법 사례/네이버블로그 대구경북주택리모델링  애플하우스

edited by kcontents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적지 않은 공사비용 발생으로 민간은 물론 공공에서 조차 선뜻 필로티 형식의 소규모주택 내진보강사업을 착수하지 못해온 것이 현실”이라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자연재해를 '설마'하는 마음으로 넘어가면 인재(人災)가 될 수 있기 때문에 2년간의 준비 끝에 내진보강사업을 본격 착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햇빛에 6시간 놔두면 식수 소독 끝?


[인류를 지키는 적정기술] 

소디스와 태양열 건조기


    태양은 생명체가 존재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에너지를 제공한다. 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가 태양이 제공하는 에너지를 기반으로 생명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태양에서 나오는 에너지는 무한하면서도 청정하다. 화석 연료를 대체할 신재생 에너지로 태양 에너지가 각광받고 이따 보니, 첨단 기술 분야 외에도 적정기술 분야에서 태양 에너지를 이용하는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cordis.europa.eu


 

Using the sun for water disinfection in Africa

Solar disinfection (SODIS) of water is an accepted approach in developing countries against waterborne diseases. A European initiative aimed to improve SODIS and combine it with other water treatment methods to maximise access to drinking water in rural African communities.




Rural sub-Saharan Africa has no access to a piped water system and people obtain their drinking water from open sources like ponds, rivers and streams, which are generally contaminated. This means that millions of people in local communities are at risk of contracting diseases.


The SODIS technology

The EU-funded WATERSPOUTT project focused on the technological development of SODIS technologies. The use of the sun to disinfect water is not new; Indian communities about 2000 years ago used to put water into trays under the sun. The approach is quite simple: You just put the water in a transparent container and place it in direct sunlight for 6 hours. The solar UV light damages microbes while the heat developed in the bottle inhibits any endogenous microbial repair mechanisms.


View full text

https://cordis.europa.eu/article/id/415839-using-the-sun-for-water-disinfection-in-africa 


edited by kcontents


태양광의 자외선을 활용하여 살균 소독

저개발 국가의 주민들이 질병에 취약한 이유 중 하나는 정수 시설이 부족하다는 데 있다. 급수 시설이 제대로 갖춰있지 않다 보니 웅덩이나 오래된 우물, 또는 저수지 물을 그대로 마시다가 질병에 걸리는 경우가 많다.


햇빛에 6시간 정도만 놔두면 자외선 살균을 통해 소독할 수 있다 ⓒ savofoundation.org


따라서 이들에게는 물을 정화하고 소독하는 적정기술이 필요한데, 그동안 물을 정화하는 적정기술은 많이 제공됐지만 소독의 경우는 일정한 시설을 갖춰야 하기 때문에 적정기술 공급에 어려움이 많았다.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인 박테리아나 바이러스는 물을 깨끗하게 거르는 정화 과정만으로는 제거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소독 과정을 거쳐야만 안심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그런 필요성에 의해 탄생한 적정기술이 바로 태양빛을 이용하여 물을 소독하는 소디스(SODIS)다. ‘태양광 소독(solar disinfection)’이란 단어의 앞 철자를 따서 만든 이 소독법의 비밀은 태양광에 숨어있다.


태양은 빛의 파장에 따라 눈으로 볼 수 있는 영역인 가시광선과 볼 수 없는 영역인 적외선 및 자외선으로 구분된다. 태양광을 이용하여 물을 소독하는 방법은 눈으로 볼 수 없는 영역인 자외선을 통해서 이뤄진다.


자외선이 살균 효과가 있다는 점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햇빛이 화창하게 내리쬐는 날에 행주나 수건을 빨아서 빨랫줄에 널면, 빨래가 마르는 것 외에도 소독 효과까지 볼 수 있다.





SODIS가 물을 소독하는 방법도 이와 유사하다. 빨래처럼 줄에 너는 대신에 소독해야 할 물을 투명한 페트병에 담기만 하면 된다. 페트병에 오염된 물을 담은 후 6시간 정도 햇빛에 놔두기만 하면 자외선이 물을 통과하면서 자연적으로 소독이 된다.


너무 간단한 방법이므로 의아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이는 소독 전문가들이 인정하는 방법이다. 사실 박테리아의 경우는 자외선에 매우 민감하므로 햇빛만 강하면 1시간 안에도 사멸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소디스의 소독 원리 ⓒ google


문제는 바이러스인데, 박테리아보다 저항력이 조금 더 강하기는 하지만 아무리 강한 바이러스라 하더라도 자외선을 6시간 정도 받으면 거의 다 죽는다고 보면 된다. 이렇게 6시간 정도 지난 물을 깨끗하게 거르기만 하면 마시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SODIS 소독법을 개발하여 저개발 국가에 보급하고 있는 SODIS 재단의 관계자는 ​“가장 좋은 소독 방법은 물을 끓이는 것이다”라고 밝히면서도 “저개발 국가의 경우는 땔감조차 없는 주민들이 많기 때문에 자외선으로 살균하는 방법은 차선책이라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물론 SODIS 소독법은 여러 가지 제약사항이 많다. 우선 화창한 날에만 가능하기 때문에 만약 날씨가 흐리다면 6시간이 아니라 2~3일은 야외에 놔둬야만 한다.


또한 페트병과 물의 투명도도 자외선 살균에 있어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둘 다 깨끗하게 준비하는 것이 자외선 살균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페트병이 지저분하다면 세척을 하고, 물이 탁하다면 모래와 숯 등을 이용하여 여과한 다음 페트병에 투입하는 것이 좋다.


빛과 열을 이용하여 식품 건조

태양광을 이용한 적정기술은 소독 외에 식품을 건조하는 용도로도 사용되고 있다. 햇빛에 소독하는 방법이 우리에게 그리 낯설지 않은 것처럼, 식품을 바싹 말려 먹는 것도 우리에게는 상당히 익숙한 방법이다.


식품을 건조하는 이유는 썩지 않게 만들어 오랫동안 두고두고 먹기 위해서다. 예를 들어 전기 공급이 열악한 지역의 주민들이 오징어나 고기를 장기간 보관하면서 먹을 수 있는 방법은 건조가 유일하다. 오징어포나 육포 등이 바로 그런 식품들이다.




아프리카의 저개발 국가들을 대상으로 적정기술을 보급하고 있는 단체인 ‘솔라쿠커인터내셔널(Solar Cooker International)’은 현재 태양광을 이용한 식품 건조기를 보급하고 있다.


캐비닛 형태의 건조기로 말린 채소 조각 ⓒ sunoven.com


이 단체가 보급하고 있는 식품 건조기는 크게 두 가지 형태다. 하나는 빛이 아닌 태양열로 원료들을 건조하는 캐비닛 모양의 건조기이고, 다른 하나는 빛과 열을 동시에 이용하여 건조하는 진열장 형태의 건조기다.


캐비닛 방식은 밀폐된 형태의 건조기로서 원료가 직접 햇빛을 받지 않도록 제작되었다. 과일처럼 직사광선을 받을 때 누렇게 변색되는 원료들을 건조할 때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로 캐비닛 형태의 건조기를 사용한다.


반면에 진열장 형태의 건조기는 고기 등을 건조할 때 많이 사용한다. 빛과 열을 동시에 공급하여 건조하기 때문에 캐비닛 방식보다 건조 효율이 훨씬 높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마치 우리나라의 전통 음식 소재인 무말랭이를 건조하는 방식과 유사한 솔라쿠커인터내셔널의 식품건조기들은 전력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음식이 쉽게 상하는 지역에 보급되면서 호평을 받고 있다.

김준래 객원기자 stimes@naver.com sciencetimes




SODIS- Water treatment techniqu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용산공원 더 커진다… 옛 방사청 부지 추가 확보 추진


    서울 용산 미군기지에 들어서는 용산공원의 면적이 더 커질 전망이다.

당초 부지 확보 때 제외됐던 경찰청 시설 이전 부지가 포함되면서다.


25일 국토교통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용산공원 구역에 옛 방위사업청 부지 내 경찰청 시설 이전 예정부지를 추가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들 기관은 조만간 세부 조율 작업을 끝내고 이르면 다음 달 중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다시 열어 공원 경계를 추가 확장할 방침이다.


서울 용산공원 조성 예상도. 연합뉴스 국토부는 지난해 말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회의를 거쳐 용산공원 구역에 용산기지 인근에 있는 옛 방사청 부지(7만3000㎡)와 군인아파트 부지(4만4000㎡), 국립중앙박물관(29만5000㎡), 전쟁기념관(11만6000㎡), 용산가족공원(7만6000㎡) 등 60만㎡를 편입했다.




방사청 부지 중 일부(1만3000㎡)에는 경찰청 이전 시설인 첨단치안센터와 종합민원콜센터 등이 옮겨올 예정이었다.


최근 용산 정비창 도시개발사업으로 아파트 8000여세대와 업무시설 등을 짓는 방안이 공개되면서 용산공원 계획에도 변수가 생겼다.


작년 말 확장된 용산공원 구역. 작년 말 용산공원에 옛 방사청 부지 등이 편입됐다. 정부는 방사청 편입 부지에 경찰 이전시설 부지를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세정일보

edited by kcontents


정비창 업무시설 용지에 경찰청 이전시설을 포함하고 방사청 부지의 용산공원 편입 면적을 넓히는 방안이 힘을 받게 된 것이다.




이미 일각에서는 세계적인 생태자연공원을 표방한 용산공원에 경찰 관련 건물을 짓는 것이 사업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과정에 국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할 예정이다.

일반 국민 400∼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참여단이 공원 조성과 관련한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들은 역사성과 민족성, 생태성, 문화성 등 여러 측면에서 용산공원에 적합 구체적인 전략을 논의하게 된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세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마트한 도로기술, 현장검증을 통한 실용화 중요

정민 한국도로공사 R&D본부 본부장


    도로 기술이 스마트하게 진화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 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태풍, 지진 등 재난은 점차 대형화·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산악지가 많은 우리나라는 강제로 암선을 절개한 경우가 많다. 때문에 이러한 재난 발생 시 붕괴 위험성은 높고, 해빙기나 우기에는 산사태로 이어지기도 한다.


개발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모식도 / 한국도로공사 제공

출처 : Korea IT Times(http://www.koreaittimes.com)

edited by kcontents


특히 국내 고속도로 주변은 비탈면이거나 수변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지질, 강우, 풍화도, 취약 특성 등을 연구하고, 보강·계측과 유지관리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예측이 필요해지고 있다.




또한 잠실, 여의도 등 도로가 함몰되는 사고로 지하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고 고속도로로도 확대돼 도로 설계·시공·유지관리의 전주기 관리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공공기관 등은 실제적인 지하안전을 위해 도로분야 적용방안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며 관련 탐사기술은 민간 기업까지 확대돼 첨단센서를 활용한 기술이 개발되고 있다.


도로 위의 화재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미 우리는 부천고가교와 사매2터널 화재로 수천억의 직·간접비용 손실을 경험한 바 있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현재 국내에서는 화재를 대비하는 연구를 수행해 관련 내화기술과 규정을 도출하고, 교량하부 공간에 대한 ‘화재안전 평가법과 관리방안’을 위한 연구도 꾸준히 수행되고 있다.


특히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 안전연구실에서는 도로 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재난, 화재 등을 예방하기 위해 도로의 안전을 위한 연구 개발에 매진 중이다.


한국도로공사 비탈면경보시스템/Bonsys



edited by kcontents


안전연구실은 세월호 사고 등으로 재난이 화두가 됐던 2014년에 신설돼 국가 또는 관계 기관이 책임지는 재난대응의 필요에 따라 안전 분야의 전문가들을 재구성해 ‘비탈면 안전’, ‘지하안전’, ‘화재안전’ 분야연구 추진뿐만 아니라 재난시의 현장 기술지원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통해 국가재난대응시스템에 ‘도로공사 재난관리시스템’을 구축했고, 고속도로 비탈면에 유·무선 센서를 이용해 산사태를 예측하는 기술을 도입했다.


또한 GPR(지표투과레이더), 드론 등의 첨단 기술을 도입해 고속도로 취약구간의 시·공간적 제약을 극복하는 점검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그 외에도 ‘우면산 산사태’등으로 이슈가 됐던 토석류 재해와 관련해 고속도로 전 노선에 대해 위험구간을 판별하고 산림청·지자체 등과 협업해 대책시설 설치를 완료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연구가 안전한 도로환경을 위한 개발에 초점을 두었다면 앞으로는 도로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도로 공간 연구가 진행될 전망이다.




그 동안 건설업이 국가 경제성장을 주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지만, ICT분야와의 융·복합으로 급성장을 이룬 타 산업에 비해 성장이 저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스마트건설기술 활성화를 역점사업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부터 6년간 약 2000억원 규모의 ‘도로실증을 통한 스마트건설기술개발’ R&D 사업을 기획해 구조물 시공 자동화, 안전통합관제, 디지털 플랫폼 등 12개의 세부과제의 착수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하지만 건설기술의 디지털화는 개발된 기술의 현장 검증이 필수적이다. 이에 그 과정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사항들의 효과적인 피드백으로 현장 일선에서 편하게 사용이 가능하도록 실용화돼야 한다는 목소히도 있다.



한국도로공사 R&D본부 정민 본부장(사진)은 “지금까지 많은 우수기술은 현장 실용화에 도달하지 못하고 사라졌다”며 “현장 일선의 니즈가 반영되지 않는 기술, 현장 경험 없이 개발됐던 기술, 현장 사용 기술자의 수준을 고려하지 못했던 기술, 관련 기준 및 제도가 뒷받침을 못해주었던 기술 등은 실용화의 문턱을 넘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50년의 대한민국 고속도로 설계, 건설, 유지관리의 업무를 총괄 수행하는 동안 기술개발과 우수한 기술의 일선 현장 적용을 위해 노력해 왔던 경험, 역량, 인력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고속도로 발주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 중이다. 




국가 도로 건설산업을 선도해 온 만큼 건설기술 혁신을 위해 스마트 건설기술의 개발과 현장 적용에서부터 실용화, 해외시장 진출까지 일관성 있는 순환체계를 확립해 건설기술의 디지털화를 위한 주도적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전통적인 건설기술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융합연구가 연구원 차원에서 추진될 계획”이라며 “우선 드론을 이용한 유지관리 점검기술, 3D지도와 연계한 설계-시공 연계기술이 현장에 시범적용 중에 있으며, 향후 IoT, 고정밀 센싱 기술을 결합한 도로관리기술을 고속도로 노선에서 실증하고, 단계별로 통합플랫폼을 구축으로 실시간 도로정보를 활용해 고속도로 관리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학저널 전찬민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시, 보도블록 빗물고임 방지하고 도심 식혀줄 '고압살수장비' 도입

 

 

고압살수로 보도표면 이물질 제거해 투수율↑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 국내 최초 도입

투수량 향상으로 침수방지…시범운영 결과 장비 운용 후 빗물 침투량 최대 2.3배↑

쾌적한 보행환경 확보는 물론 미세먼지 제거, 도로 열섬 완화 효과도 기대

올해 8개 자치구, 13개 노선 대상 장비 운용, 우기 전 7월까지 완료…효과 분석



   서울시가 비온 뒤 보도블록에 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고압살수장비인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 미세먼지도 씻어내고 한여름 가열된 도로를 식히는 효과도 동시에 거둔다. 

  

‘투수블록’은 물 순환 회복을 위한 빗물침투시설 중 하나로, 기존의 일반 보도블록과 달리 물을 흡수하는 기능성 포장재다. 


※ 투수블록 공극 회복장비


서울시는 ‘서울시 물순환 회복 및 저영향개발 기본조례’에 따라 '15년부터 보도를 신설하거나 전폭적으로 보수할 경우 투수블록을 설치해오고 있다. '19년 기준 서울 전체 보도면적 중 약 9%(924,000㎡)가 투수블록으로 포장돼있다.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는 투수블록 표면에 빗물이 스며들어가는 작은 틈새들(공극)이 낙엽, 이물질, 미세먼지 등으로 막히지 않도록 고압 살수해 씻어내고 폐수는 흡입하는 장비다. 

   

투수블록의 본래 기능인 물 빠짐(투수율)을 대폭 개선시켜 강우 시 침수를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 보도블록에 고여 있던 빗물 등으로 신발이나 옷이 젖는 불편사항도 크게 줄어들어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투수율이 높아지면 땅속으로 침투되는 빗물의 양이 많아져 강우 시 하수도 유출량이 감소돼 침수가 방지되는 효과가 있다.


시가 작년 성동구 마장로 일대를 대상으로 장비를 시범 운용한 결과, 장비 운용 전에는 시간당 약 252L의 빗물이 지반으로 침투됐다면 운용 후에는 최대 2.3배에 달하는 576L의 빗물이 침투했다.



아울러 고압 살수를 통해 보도블록에 쌓인 미세먼지를 씻어내고, 한 여름의 더위로부터 뜨거워진 도로를 식혀주는 열섬완화 효과로 시민들의 건강도 보호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올해 도심지에 위치하거나 보행량이 많은 8개 자치구, 총 13개 노선(연장 7㎞/면적 23,890㎡)을 대상으로 장비를 가동한다. 


2020년 투수블록 투수성능 회복사업 대상지 목록

사업규모 : 8개區 13개 사업 (연장 7,160m/면적 23,890㎡ )

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5월 25일(월) 동작구 이수역~사당역(동작대로)을 시작으로 우기 전인 7월 중순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품질시험용역도 함께 진행해 장비운용 전·후 효과도 분석할 예정이다. 

  

금회 사업비는 총 3억 원이다. 8개 자치구, 13개 노선에 대한 장비운영과 노선별 3개소 이상의 품질시험 용역에 투입된다.

대상지는 보행량, 장비 운용의 용이성, 현장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장비 도입으로 보도의 투수 성능이 높아져 시민에게 물 고임이 없는 쾌적한 보행로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열섬 저감효과로 인해 도심의 온도가 낮춰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를 걷기 편한 도시로 만들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세심한 보행 정책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 및 제도적 개선방안

 

 

건설현장 안전사고 원천차단 위해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시급하다

지난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 수 428명… 작년 산업재해 사망자 절반 차지


국토부, 건설현장 안전사고 줄이기 대대적 정책 시행 ‘효과’

건설사, 건설안전 관리 강화 위한 다각적인 방안 시행 중 ‘고무적’


SK건설,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도입… 업계 새모델 제시 기대

IoT 활용 인공지능 탑재한 시스템 가동… 건설현장 사고 줄이기 첩경



    지난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 수 428명! 작년 산업재해 사망자는 855명으로 이중 건설업이 절반을 차지, 건설현장 안전강화를 위해 보다 효율적인 대책 마련이 촉구되고 있다.

건설사들이 건설현장 안전강화를 위해 안전관리 시스템 도입 등 다각적인 방안 실현에 나섰다. 사진은 건설현장 밀폐공사 구간에 가스농도 모니터닝 센서 설치사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전체 산업재해는 10만2,305건이 발생, 이중 건설업이 2만7,686건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제조업이 2만7,377건으로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수 역시 건설업이 단연 최고를 차지, 지난해 산업재해사고 사망자 855명 중 428명이 건설업 종사자였다. 사고 유형별로는 추락, 넘어짐, 부딪힘, 물체에 맞음, 끼임, 절단 등 다양하다.




지난 4월 29일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로 38명의 사망사고 등 끊이지 않는 건설현장 안전사고는 대한민국이 여전히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인재가 속출되고 있어 건설현장의 안전관리시스템 의무화 등 다각적인 방안 실현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이에 본보는 공공 및 민간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발전방안을 알아봤다.


작년 건설업 사고사망 428명… 전체 산업재해 사망자 절반 수준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산업재해 사망자 절반 감축’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가 부분적으로는 성공하고 있는 모양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산재 사고사망자 855명 중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28명으로 정부의 사고사망자 통계 집계(1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기존 14년 434명)를 기록했다. 사망자 추이는 ▲2017년 506명 ▲2018년 485명(21명, 4.2% 감소) 2019년 428명(57명, 11.8% 감소)으로 3년째 감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정부가 지난 2018년 1월 산재 사망사고 감소대책을 수립한 이래 꾸준히 건설현장 안전사고 감축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이 효과를 나타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여전히 건설업 산재 사망자는 전체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건설현장 안전관리 강화에 대한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대한민국 안전불감증 만연… ‘인재’ 지적

국내 대부분의 사고들은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인재(人災)’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2016년 6월 1일 경기도 남양주시 내 지하철 4호선 연장인 진접선 공사현장에서의 폭발․붕괴 사고는 전날 작업자가 지하 12m에서 용접․절단 작업 후 가스통 밸브를 잠그지 않고 퇴근한 탓에 가스가 새어 나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017년 12월 21일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북 제천시 하소동의 스포츠센터 화재는 안전불감증이 낳은 부실한 건물 관리가 사고를 키웠다.


건설 현장에는 크레인 사고 또한 잦다. 2017년 한 해 동안 11건의 사고가 발생해 20명이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 대표적인 사례는 지난해 12월 서울 강서구 등촌동 강서구청 입구사거리 인근에서 발생한 사고다. 한 공사현장의 크레인이 도로 방면으로 넘어지면서 정류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치며 승객 1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이들 사고 역시 안전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거나 노후 크레인을 사용한 것이 원인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근본적인 원인은 건설현장의 고질적인 하도급과 재하도급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크레인 등 중장비를 최저가로 입찰해 하도급을 주다 보니 업체들이 안전보다는 비용과 속도에만 신경 쓸 수밖에 없는 구조적 불안을 양산하고 있을 뿐만아니라 여기에 안전교육과 관리를 담당하는 현장 직원이 계약직이기 때문에 근로자들을 원활히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 또한 개선돼야 할 사안이다.


건설사 사고 예방 교육 강화 및 근절 시스템 마련

대형 건설사들이 건설현장 안전 제고를 위해 사고예방을 위한 교육 강화는 물론 시스템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토부가 올 1월 30일 내놓은 건설 노동자 사망사고 발생 현황을 보면 2019년 11월과 12월, 2달 동안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사망사고를 발생한 회사는 현대건설이 2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 대우건설, 롯데건설, 쌍용건설, 일성건설, 동일 등에서 각각 1건으로 총 6개 회사에서 7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현대건설을 필두로 각 건설사들은 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 및 시스템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건설, 현장 맞춤형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SK건설은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국 건축 및 주택 공사현장에 확대 적용하기 위해 보안 전문업체인 ADT캡스와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등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지능형 이동식 CCTV 및 웨어러블 카메라 현장 구축을 통한 안전사고 예방, 사물인터넷(IoT) 활용 및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등에 관한 양사간 업무 협력의 내용이 담겨있다.


SK건설은 건설현장에 첨단 장비를 투입,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선제적인 안전관리 문화를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미 경기도 하남시 망월동의 ‘미사강변 SK V1 센터(center)’ 건설공사 현장에는 지난달 12일부터 지능형 이동식 CCTV(폐쇄회로TV)와 웨어러블 카메라가 전격 투입됐다.


지능형 이동식 CCTV는 설치․이동이 용이하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원격으로 렌즈를 조절해 화면을 확대․축소할 수 있고 상하좌우 회전까지 제어가 가능하다. 스피커가 장착돼있어 현장의 작업자가 위험에 노출돼 있거나 불안전한 행동을 보일 경우, 화면을 살펴보는 안전관리자 또는 감독자가 즉시 작업자에게 경고 음성을 보낼 수 있다. 또한 관리자는 웨어러블 카메라가 장착된 안전모를 착용하고, 공사현장의 안전정보를 현장 및 본사의 상황실 등에 전달해 신속하게 의사소통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건설현장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팍스넷



edited by kcontents


포스코건설, 건설현장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적용

포스코건설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한 통합형 안전관리시스템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Smart Safety Solution)’을 향후 모든 건설현장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건설현장에서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작업환경을 근본적으로 안전하게 만들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현장관리자들은 앞으로 카메라, 드론, CCTV, 장소별 센서 등으로 모은 현장 곳곳의 정보를 스마트폰에 탑재된 ‘스마트 상황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안전조치도 곧바로 지시할 수 있다.


두산건설, 안면인식시스템 도입… ‘지하작업자 안전’ 개선

두산건설은 지난해 10월 서울 신림-봉천 터널 공사현장에 안면인식 시스템을 도입해 지하작업자 안전을 개선했다. 이 시스템은 지하 현장을 출입하는 작업자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위험 상황 발생 시 관련 정보가 실시간 공유되도록 한 것이다.


핵심 기술은 안면인식 장치가 설치된 출입구를 작업자가 통과하면 자동으로 작업자 얼굴을 인식하고, 실시간으로 출입 현황을 표시하는 것이다. 사전에 등록된 작업자만 지하 현장에 들어갈 수 있도록 관리하고, 안면인식을 통해 어떤 작업자가 지하에서 작업 중인지를 알려준다.




또한 산소나 이산화탄소 등 지하 환경 요소를 측정하는 장비와 연동해 위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지하 작업자는 물론 지상에 있는 공사 관계자들에게 자동으로 상황을 전파하는 기능도 갖췄다.



대우건설, ‘동바리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붕괴사고 예방

대우건설은 건설 현장의 붕괴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동바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했다. 동바리는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할 때 구조물을 일시적으로 받쳐주는 지지대를 말한다. 동바리가 무너지면 건축물의 보, 슬라브와 같은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콘크리트를 타설 중인 작업자가 추락하거나 매몰되는 등의 인명피해가 생길 수 있다.


대우건설이 개발한 ‘동바리 붕괴위험 모니터링 시스템’은 동바리에 무선 계측 센서를 설치해 콘크리트 타설 중 동바리 상태를 정상․주의․위험․붕괴 등 4단계로 나눠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전달, 사전 위험 차단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공공 건설현장 IoT 기반 안전관리시스템 도입 의무화

공공 건설현장의 경우 국토부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18.10.31)을 통해 건설안전성 향상을 위해 근로자 및 장비위치 실시간 파악 등 안전정보 즉시 제공과 위험지역 접근경고, 장비출동 경고 등 예측형 사고 예방에 나서고 있다.




특히 500억원 이상 공공 건설현장에 IoT 기반안전관리시스템 도입 의무화는 정부차원의 현장 안전 정책 강화라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향후 공공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일익을 담당할 전망이다.


또한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 사망사고를 계기로 산업안전보건법이 30년만에 개정, 노동자의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사업장과 시설․장비 등에 대한 실질적인 관리 권한을 가진 원도급자의 책임과 안전보건 조치 의무 위반에 대한 처벌도 강화했다.


이에따라 공공 건설현장에서 IoT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사전 공사 발주단계부터 사업범위에 포함해 의무화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어 고무적이다.


정부, 사건 사고 예방 강화한다

국토부는 지난 8일 경기 이천에서 발생한 물류창고 화재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건설현장 화재사고 근절 제도개선 방안’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주재하는 ‘건설안전 혁신위원회 2기 킥오프 회의’를 열고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가연성 샌드위치패널 사용을 전면 제한하는 등 가연성 건축 자재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사고 시 하도급사 소속 근로자들도 근로자 재해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보험 비용은 발주자도 부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사를 발주하는 발주사와 공사를 계획하는 시공사 등 공사 주체들의 안전 책임을 강조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공사 막바지 준공일을 맞추기 위해 위험 작업을 한꺼번에 진행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비용을 우선하는 시공사를 저지할 수 있도록 감리 책임을 강화하는 제도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킥오프 회의 이후 고용부․행안부․기재부․소방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최종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에 앞서 지난 4월 23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안건 상정을 바탕으로 건설현장의 사고 감소세를 가속화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건설안전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혁신방안은 실제 사고감소로 직결되는 현장 밀착형 과제들로 구성하기 위해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눠 실시한 현장 간담회에서 근로자들로부터 개선 과제를 직접 제안받고, 학회․협회․노조 등 다양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건설안전 혁신위원회에서 논의를 거쳐 최종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혁신방안은 3대 분야 24개 세부과제로 구성했다. 분야별 주요 과제에 따르면 우선 ‘취약분야 집중관리’를 위해 ▲지자체 역할 및 감리 책임․권한 확대로 민간건축공사 관리 강화 ▲한 번의 실수가 중대 재해로 이어지는 기계․장비 작업의 안전성 제고 ▲사고에 취약한 고위험공사의 추가적 감시체계 마련 등이 집중 시행된다.




‘사업주체별 안전권한 및 책임 명확화’는 ▲발주자는 권한만큼 더 많은 안전관리 책임 부여 ▲시공사는 예방비용이 사고대가보다 경제적인 환경 조성 ▲감리사는 적극적 감시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환경 조성 등을 담았다.


‘현장중심의 안전관리 기반 조성’을 위해선 ▲현장 적용성이 제고되도록 규제 정비 ▲지속 가능한 점검체계 구축 및 협업 강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한국가스신문

edited by kcontents


정부 시책과 따로 노는 건설현장, 안전불감증 근절해야

대한민국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근절은 요원한가! 가장 큰 이유는 법과 원칙과 따로 노는 현장의 업무 관행과 시스템의 부재로 이의 개선이 시급하다는 게 중론이다.


실제 공사현장에서는 ‘화기 엄금’이라고 적힌 고압가스 저장소가 있는 근처에서 산소용접기로 철제 구조물을 절단하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진다. 심지어 가스 저장소 1m 앞에는 ‘간이 흡연장’이 설치된 곳도 있다. 여기에는 특별한 안전관리인도 보이지 않는다. 이는 안전한 일터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발표가 무색한 것으로 건설현장 근로자들도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




안전교육은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지상 5m 높이에서 용접하는 작업자는 추락사고 방지용 벨트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다. 물론 산업안전보건법은 건설현장에서 추락사고 방지용 벨트를 의무화하고 있다.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작업장 계단의 폭이 1m 이상이어야 함에도 30~40cm 정도의 계단을 무거운 등짐을 지고 오르내리는 인부들도 많다. 벽에는 철근이 곳곳에 튀어나와 조금이라도 휘청거리면 아찔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분위기다.


정부가 양질의 정책을 내놓아도 건설현장 근무자들의 안전의식 변화와 이를 제대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다면 건설현장 안전관리는 여전히 후진국 수준에 머물게 된다. 때문에 건설현장에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 건설현장 근무자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정부 정책과 건설현장 간의 괴리를 줄여야 한다는 제안에 힘이 실리고 있다.


국내 건설현장의 안전시스템을 개선한 대표적인 우수사례로 SK건설이 주목받고 있다. SK건설은 건설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건설사고를 막기 위해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Smart Safety Platform, SSP)을 보안기업 ADT캡스와 건설안전플랫폼 유망기업인 (주)유엔이커뮤니케이션즈와 협업, 현재 선도적으로 현장에 적용 중에 있으며 향후 전 현장에 적용할 계획으로 건설현장 안전관리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주)유엔이커뮤니케이션즈는 2018년 울산항만공사에서 기술수요대상을 수상하면서 울산항만공사, 산업안전관리공단과 성과공유제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강소기업으로 산업현장에 이어 건설현장까지 안전관리 시스템 적용을 확대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향후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확산에 일익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의 건설현장 사망사고 감축 정책과 함께 건설사들의 대대적인 안전강화 행보는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등 다각적인 방안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무엇보다도 현장 상황에 맞는 맞춤형 솔루션을 도입, 건설현장 근무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시스템화돼야 한다. 안전사고 사전차단 등 예방만이 건설선진국으로 가는 지름길임을 인식, 모두의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하종숙 기자 국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코건설, 식물 추출물로 건설현장 비산먼지 잡는다


    포스코건설이 비산먼지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기술을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5일 석유화학 제품과 경화제·억제제의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중소기업 현대정밀화학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정밀화학 개발 중 천연 먼지 억제제 활용


건설현장 미세먼지 모습/건설과사람들


관련기사

[ICT 건설기술] 대림산업, 건설현장에 드론 활용 3D 그래픽 데이터 적극 활용한다

https://conpaper.tistory.com/86780

edited by kcontents


협약에 따라 양사는 현대정밀화학이 개발 중인 천연 먼지 억제제를 토사나 도로 등 건설 현장에서 쓸 수 있도록 배합·살포하는 기술을 공동개발하기로 했다.




포스코건설은 건설 현장 비산먼지를 친환경적으로 저감하는 방안을 모색하다, 현대정밀화학이 식물을 주원료로 하는 천연 고분자 물질을 개발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공동으로 기술 개발을 하자고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6월부터 새로 개발된 비산 방지제를 평택지제세교 부지조성 공사 현장에 시범 적용한 결과, 토사에는 1회에 3개월간 지속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도로에는 1회 살수로 1주일간 효과가 지속됐고, 건설 현장 전체 먼지 발생량이 3191mg/Sm³에서 1087mg/Sm³로 약 3분의 1 줄었다고 했다. 작업 시간도 매주 48시간에서 2.5시간으로 24분의 1 정도로 절감됐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건설은 향후 환경 신기술 인증과 정부 사용 허가를 거쳐 모든 건설 현장에서 천연 먼지 억제제를 쓸 수 있도록 해나갈 계획이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생용품·물티슈 넣어도 오케이"…'진짜' 휴지통 없는 화장실 만들 기술 개발


     변기를 통해 들어간 여성 위생용품이나 물티슈에도 막히지 않고 작동하는 하수처리장 펌프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양 날개를 쓰는 기존 펌프는 통과할 수 있는 고형물의 크기가 매우 제한된다(왼쪽). 연구팀이 개발한 새 펌프는 단일 날개를 써 통과할 수 있는 고형물의 크기를 키웠고, 달팽이관 모양의 부품을 써 진동을 최소화했다(오른쪽).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공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정에너지시스템연구부문 김진혁 박사팀은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무겁고 부피가 큰 고형물도 하수처리장에서 통과시킬 수 있는 ‘단일채널펌프’를 만들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하수처리장에서 주로 쓰는 펌프는 양날개가 뱅글뱅글 돌아가는 형태다. 구조가 단순하고 제작이 쉽지만, 관로 내에서 양날개가 회전하기 때문에 덩치가 큰 고형물은 걸리는 일이 많다. 여성용 위생용품이나 물티슈처럼 물에 풀어지지 않는 물체가 변기 속을 통과한 뒤 생기는 문제인데, 전체 펌프 고장의 98%를 차지한다. 이 때문에 최근 ‘휴지통 없는 화장실’ 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위생용품 등을 버리는 휴지통은 화장실에 따로 마련돼 있다.


위생용품 등 고형물에도 막히지 않는 신형 펌프를 내놓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김진혁 박사(왼쪽)와 황해전기의 차미영 상무이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공


연구팀은 펌프 안에 ‘달팽이관’처럼 생긴 구조물을 넣는 방법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양날개가 아닌 단일 날개를 써 덩치 큰 고형물을 통과시킬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면서도 중심축을 흐트러뜨리지 않고 회전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대칭적인 양날개를 쓰지 않을 때 나타나는 심한 진동도 해결했다. 이번에 개발된 제품은 외산과 비교할 때 성능은 동등하면서도 단가는 2~3배 낮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김 박사는 “기술적인 난도가 높은 연구였다”며 “많은 시행착오 끝에 최적의 설계 기법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12월 제주도 상하수도에 이번 펌프를 설치해 성능 인증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경향신문




‘시작품 실험’ 분당 2.7~3.4µg/㎥ 속도로 줄여 ‘탁월’


미세먼지 저감 기능 ‘녹화기술’ 버스정류장 실증


   버스정류장이 매연으로 인한 ‘독 가스실’에서 맑은 공기를 마음껏 마실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시킬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미세먼지와 열섬 저감에 적극적으로 식물의 기능을 이용해 대처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녹화기술 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다.


실내외 ‘공용’ 다양한 공간에 설치 운영 가능 경관개선 효과도

관수용 물탱크 모듈 ‘구성’ 우수 받아 재활용 시스템 만들어

실내 가벽 대체 수직녹화장치 등 개별적 공기청정기 대용 기대


    지난 2016년에 진행된 ‘실내식물의 공기중의 미세먼지 제거 효율 규명’ 연구에서는 식물은 실내의 경우 전체 공간 중 2%만 식물에게 할애하면, 50%의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즉, 기존의 수동적 방식에서 탈피해 일부 인위적인 에너지를 투입하더라도 식물이 갖는 기능을 최대한 끌어올려 미세먼지와 열섬현상 저감에 대처할 수 있는 새로운 녹화방식이 필요하다.




이는 식물 자체의 정화기능에만 의존해도 식물의 미세먼지 정화 효과는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재생에너지 기술이나 다양한 유지관리기술, 미세먼지 저감 기술 등을 식물에 적용해  미세먼지 정화 기능의 녹화시스템을 조성할 경우, 1평 남짓한 식물 녹화 면적으로 가로수 275수의 기능을 대체하는 기능을 발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독일의 Green Solution GmbH에서는 CityTree라는 기술로 구현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이에 이 연구에서는 식물을 버스정류장에 설치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거두기 위한 미세먼지 저감 기능의 버스정류장 적용기술을 개발했다.


연구내용

이 연구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만이라도 미세먼지의 영향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게 하자는 의도에서 출발했다.


미세먼지 저감 기능의 버스정류장 구축을 위해 이 연구에서는 서울시, 서울시 성동구청과 함께 버스정류장 개조와 시스템 설치를 위한 협약을 추진, 한양대역 1번 출구 앞 한양대정문앞 정류소에 미세먼지 저감 기능을 갖춘 녹화시스템을 비롯해 IoT 기술 기반 녹화 관수, 유지관리 제어·모니터링 설비, 전력공급을 위한 태양광 설비 네 가지 기술을 적용했다.




이 같은 기술 적용 전 이 연구에서는 버스정류장의 구조변경을 선행했다. 버스가 정류장에 정차하는 동안 계속 발생하는 매연의 정류장 내부 유입 최소화를 위해 부분차폐라도 가능토록 정류장 전면에 유리판으로 개구부를 절반 정도로 차폐했다.


이후 광고판 등을 제거하고, 미세먼지 저감 기능의 녹화시스템을 설치했다.


이 시스템은 식물의 기작으로 1차 정화된 공기를 공조기가 천천히 빨아들여 내부의 필터로 2차 공기정화를 수행한 후 버스정류장 내부로 신선한 공기를 불어 넣어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맑은 공기를 공급하는 기술이다.


또한, 해당 정류장의 식물의 관수와 공조기의 on-off를 원격으로 수행하는 동시에 성능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IoT를 이용한 유지관리-모니터링을 적용했다.


특히, 리빙랩 개념으로 설치한 정류장의 성능 검증을 위해 약 5m 거리에 떨어져 있는 시티투어 버스정류장을 대조군으로 지정하고,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했다.


버스정류장의 미세먼지 저감 기능 검증을 위해 측정 정류장과 대조구 정류장, 대기측정소의 대기질 농도를 여러 차례 측정했다.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의 날은 공기정화장치를 가동하지 않을 경우 측정 정류장의 PM2.5 농도가 대조구 정류장보다 평균 8µg/㎥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조적 개조에 따른 가림막이 도로와 통행차량으로부터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물리적으로 차단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기정화장치를 가동할 경우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순간적으로 낮아지며, 대조구 정류장 대비 평균 14µg/㎥ 저감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세먼지가 좋음 수준의 날은 공기정화장치를 가동하지 않을 경우, 측정정류장의 PM2.5 농도가 대조구 정류장보다 평균 9.7µg/㎥ 낮고, 공기정화장치 가동 시 미세먼지 농도는 대조구 정류장 대비 평균 25.5µg/㎥ 감소해 약 50%의 저감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미세먼지저감 기능의 공조기를 켜지 않아도 정류장의 구조 변경으로 약 10% 정도의 저감 기능이 있고, 공조기를 킬 경우 최대 50%까지 저감된 공기를 정류장에 공급하는 것으로 검증됐다.


한편, 이 연구에서는 2018년 하반기부터 약 1년 간 정류장의 성능을 모니터링하면서 나타난 문제들을 보완하기 위해 시공과 유지관리에 최대한 인력과 비용을 적게 투입하고 필요시 녹화모듈의 구성을 현장에 맞춰 구성할 수 있는 모듈형으로 개선시켰다.


새롭게 개선된 모듈은 녹화부분, 공조부분, 저류부분으로 나눠 구성하는 한편, 실내외 어느 구성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시켰다.


개선된 모듈은 아직 시험단계이지만, 시작품 상태에서 실험 결과 미세먼지를 분당 2.7~3.4µg/㎥의 속도로 저감하고,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을수록 저감 속도가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탁월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이 기술은 향후 현장 특성과 요구 성능에 따라 조합이 가능한 미세먼지 저감 녹화장치로 실내외에 공용으로 다양한 공간에 설치 운영이 가능하여 경관개선과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관수가 어려워 별도의 관수 물탱크 등을 설치해야 하는 기존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관수용 물탱크를 모듈로 구성하고, 우수를 받아 재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선시켜 시설 설치와 유지관리비 절감도 가능하다.


따라서 향후 도로 중앙차선의 분리대, 보행자 보호를 위한 난간 등에 확대 적용이 가능하고, 실내에서는 가벽을 대체하는 수직녹화장치로, 개별적인 공기청정기 대용으로 운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 / 터 / 뷰


민간기업으로 기술이전 마쳐

향후 상용화 통해 곳곳 적용 기대


 

문수영 센터장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주거생활환경연구센터 문수영 센터장은 “얼마 전 중국에서 발현한 미세먼지로 인해 대기질이 매우 나빠진 당시 서울시에서 3일간 약 150억을 투입해 무료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하면서 차량이용을 제한한 적이 있었다”며, “하지만, 버스정류장에 여러 대의 버스들이 늘어서면서 공회전으로 발생한 매연을 버스를 기다리는 많은 시민들이 마시고 있다는 생각에 이 같은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연구는 현재 연구원에서 삭막한 도시에 식물을 적용해 도시가 좀 더 푸르고 친환경적으로 변모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한 문 센터장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문 센터장은 “지난 2016년 싱가포르에서는 일반 공기질보다 버스정류장의 공기가 3.5배 더 나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며, “따라서 이번 연구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에게 보다 더 건강한 교통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 성동구청에서는 연구원의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 버스정류장 사업’을 추진해 올해 몇 개 구간에 개발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라며, “특히, 이번 기술은 민간기업으로 기술이전이 이뤄진 만큼 향후 상용화를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기술로 선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자인 유지관리 ‘고도화 작업 연구’ 지속 추진

현재 이 기술은 디자인과 유지관리 측면에서 고도화 작업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안전시설 등 야외 시설과 파티션 대체품 등 실내 시설로 보급하는 방향으로 개선하기 위한 연구가 추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한편, 문 센터장은 “지난 2월 설립된 주거생활환경연구센터는 페놀과 라돈, 층간소음 등 국민의 생활과 건강에 위해가 되는 다양한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특임 센터”라며, “현재 ‘안전·안심한 건축생활환경 조성을 통한 국민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국민 생활환경 이슈 해결형 연구를 추진하고 정책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재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성능 사후성능 확인제도의 법제화와 사용자 관점 주거환경성능 연구와 생활환경 조성 가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건설 분야에 국한하지 않고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사람 중심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데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성덕 기자 건설기술


http://www.ctman.kr/news/19338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재 안전진단, 토목+IT 기술로 정밀하게!


    최근 교량 등 구조물 안전진단에 사용되던 토목·IT 기술이 문화재 안전진단에도 사용되고 있다.


문화재의 제원·변위, 변형 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실측조사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육안검사, 지구물리탐사, 비파괴시험 등의 방법에 의한 2차원 자료 획득에 머물렀다. 하지만 보다 발전된 3D 레이저 스캐닝 도입으로 정밀한 3차원 자료를 획득할 수 있게 됐다.





오피니언뉴스

edited by kcontents


3차원 스캔 기술은 10여 년 전부터 국내에 도입 돼 교량과 같은 구조물 안전진단에 일부 쓰이다가 (재)한국건설안전기술원에서 법천사지광국사 현묘탑비, 숭례문, 흥인지문, 남태령절개지 정밀안전진단 등에 적용하기 시작해 최근까지 문화재 안전진단·자료화에 이용되고 있다.




이 기술은 약한 대상물에 레이저광을 쏜 후 반사된 빛으로 대상물의 위치 정보를 점 단위로 기록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3차원 합성 영상자료는 모니터 상에서 구조물의 미세한 제원·손상까지도 볼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촬영된 3차원 영상자료는 실제 구조물을 보관해 두는 것과 흡사해 평면적인 설계도면 보다 정확한 기록방식으로 평가된다. 이때 구조물의 도면화 작업은 물론 스캔된 데이터 편집도 가능하다.


지구물리탐사 기술 또한 문화재 탐사와 안전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문화유산안전진단의 가장 중요한 전제는 비파괴에 있어 석조문화재 역시 비파괴 진단과 보존을 위한 연구는 필수이며 주요한 기술적 핵심이다.


비파괴진단 기술로서 지구물리탐사는 직접적으로 hole을 뚫어 지층구조를 파악할 수 없는 문화재의 한계성(원형복원 및 유지)으로 인해문화재가 자리한 하부 지반의 지반공학적 특징을 밝히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침하 등의 원인이 되는 지반의 특성을 이해하는 것은 안전진단에 필수과정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안전진단 과정에서 문화재는 정확한 고증에 의해 복원이 이뤄져야 하며, 훼손의 원인이 노후화 등 재료적인 문제인지 혹은 구조적인 거동(하중, 물의 변화)에 의한 문제인지 공학 적인 규명이 필요하다.


때문에 문화재 안전진단은 전문적인 기술과 충분한 경험을 갖춘 진단기관에서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문화재의 각 분야별, 즉 목조문화재는 건축기술자가, 석조문화재(성곽, 석탑, 마애불 등)는 암의 활용·이용에 대한 부분으로 암석과 토질공학적인 조사와 구조적판단이 이루어져야 하는 만큼 토목기술자가 수행해야 한다.


이는 축적된 자료와 기술자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문화재의 장기적인 안전성과 복구공사를 위한 보수·보강 방안을 제시하고, 향후 보존관리에 대한 적절한 제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문화재 진단 분야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건설안전기술원은 지난 1990년 설립, 1991년 1월 당시건설부로부터 국내 최초 건설안전을 목적으로 한 비영리법인 설립을 인가받았다.


진단기관 최초로 문화재 안전진단을 실시한 기술원은 숭례문, 흥인지문, 북한산성, 익산미륵 사지, 경복궁 근정전 등 문화재 진단기술을 개발하고 축적해 체계화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스캔데이터 편집/한국건설안전기술원 

edited by kcontents


무엇보다 기술원은 문화재뿐만 아니라 교량· 터널, 건축, 수리시설 등 안전진단전문기관으로서 오랜시간 시설물 안전진단에 대한 신뢰를 쌓아온 비영리법인이기도 하다.




현황조사, 사전영향성 검토, 설계내용 검토, 사전조사, 시공 중 계측업무, 피해 평가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에 걸쳐 집적된 노하우(Know -how )와 두하우(Do-how )로 각종 민원 해결과 발생 예상 민원에 대해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건설기술관리법 개정시 안전관리계획서 작성지침용역을 비롯한 건설안전 관련 정책 연구용역을 10여 년 간 11건 가량 수행해 건설관련기술자들이 안전관리지침으로 활용토록 했으며, 지난 2002년 제3차 건설진흥기본계획 수립에서는 ‘건설안전관리법’의 제정을 건의해 건설안전관리 선진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현재 기술원은 사면(절개지) 등에 사용 중인 드론을 통한 현장 자료 수집·분석에 관해 보다 추가적인 투자와 기술 개발로 진단 기법 개발을 실시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또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균열 등의 손상 부위 확인과 자료의 정량화 작업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재)한국건설안전기술원 김성한 이사장(사진)은 “시설물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기 5년 전에 법인 설립한 초대 김경진 이사장님의 선구적 혜안과 초심으로 기술원이 지금의 자리에 오게됐다”며 “2대 이사장으로서 이를 이어받아 건설안전 진단 기술의 역사와 명예를 위해 안전·환경관리를 동시에 생각하는 명실상부한 안전진단기관의 사명감을 갖고 더욱 기술의 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이사장은 안전진단과 유지관리 시장의 확대에 따른 업역의 불분명한 구분으로 인한 우려와 함께 전문성을 고려한 정책 개선에 대한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김 이사장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부분은 안전진단기관이라는 사실은 명백하다. 하지만 최근 여러 분야에서 안전을 다루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사고가 나도 책임소재가 다르기 때문에 관리 기관의 통일과 업역의 명확한 기준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학저널 김하늬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