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서 열리는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지난

4월 베이징역에서 평양행 국제열차에 오르고 있다.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KORAIL)이 북한과 러시아와 함께 철도연수센터를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남북한 철도 협력의 첫 걸음이 될 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KORAIL)이 남-북-러 철도연수센터를 세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는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4월 말 최연혜 코레일 사장이 국제철도협력기구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연수센터 건립을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 사장이 러시아 철도공사를 통해 북한 철도성에 이런 의사를 전달했고 회의 마지막 날 논의하자는 북한 측 답변을 들었지만 막판에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레일은 다음달로 예정된 나진-하산 철도 물류 사업에 대한 2차 실사가 끝나면 북한 측에 다시 제안할 계획입니다.

 

연수센터를 추진하는 목적은 유라시아 철도 연결이라는 큰 그림 안에서 우선 북한과 러시아 철도 관계자와 학생들에게 한국의 철도 기술을 전수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겠다는 겁니다.

 

남-북-러를 연결하는 철도가 실제 운행되려면 철도 기술의 표준화와 각국 규정에 대한 상호 이해, 특히 용어의 통일 등 기술적으로 필요한 사항들이 많고 이 때문에 세 나라의 합동연수센터가 있어야 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코레일은 4월 말 최 사장의 방북 성과를 설명할 때도 남북간 서로 다른 철도 시스템을 이해하고 운영상 문제점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도 용어 표준화를 위한 남북한 공동연구의 필요성을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수센터가 만들어지면 남북한 철도 협력의 첫 걸음을 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코레일 관계자는 세 나라의 이해가 맞아 떨어진다고 생각하고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을 포함해 장소와 인력 등 세부 사항에 대한 실무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의 ‘조선일보’는 최연혜 사장이 러시아 철도공사 측에 연수센터 후보지로 북한의 나진과 러시아의 우수리스크 또는 러시아 하바로프스크 등 3곳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나진은 최근 러시아 하산과 철도 물류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우수리스크는 북한과 가깝기 때문에 그리고 하바로프스크는 극동교통대에 북한 유학생이 많고 이 학교가 한국교통대와 교류해 온 점이 고려됐다는 후문입니다.

 

러시아 철도공사는 이 가운데 우수리스크에 이미 문을 연 러시아 철도연수센터를 활용하면 건립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술자문 사업개요]

프로젝트 : 가나 국가 상수도 1단계 사업

(Ghana Nationwide Water Supply Project - Phase I)
   ❍ 공사금액 : 6.8억불
   ❍ 공사기간 : 36개월
   ❍ 발 주 처 : 가나 수자원공사(Ghana Water Company Limited)
   ❍ 사업방식 : PPP(Public-Private-Partnerships, 민자사업)
   ❍ 공사내용
     - 취·정수장 3개소(총 시설용량 197,000m³/일)
     - 총 연장 220km의 상수도관 부설 등

서울시

 

 

서울시가 민간기업과 손잡고 아프리카 가나의 상수도시설 개선사업에 기술자문으로 참여한다.

 

서울시는 지난 8일(화) ‘가나 국가 상수도 1단계 사업 프로젝트(Ghana Nationwide Water Supply Project - Phase I)’에 참여하고 있는 동부엔지니어링(주)과 기술자문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 체결 사진

 

동부엔지니어링이 참여하고 있는 ‘가나 국가 상수도 1단계 사업 프로젝트’는 가나정부에서 발주한 사업으로 사업금액은 6억8천만 달러이며, 3년 동안 취·정수장 3개소(총 시설용량 197,000m³/일)를 건설하고, 총 연장 220km의 상수도관을 부설하는 대형 상수도 공사다.

 

이번 MOU는 동부엔지니어링 측에서 시의 우수한 상수도 관련 기술에 대한 자문을 요청해오면서 체결됐으며, 앞으로 시는 동부엔지니어링에 상수도 시설물 관리 및 운영에 대한 기술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서울시는 그동안 브루나이 PMB섬 인프라 컨설팅 사업 해외수출 계약 체결 및 페루 찬차마요시 ODA사업 지원으로 국내 민간기업의 해외 수도사업 진출을 지원한 바 있다.

 

이와 같이 서울시는 상수도기술에서 국제적인 신뢰를 쌓은 만큼 기술자문을 통해 국내 민간 수도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남원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시의 상수도 기술은 해외에서도 벤치마킹 대상이 될 만큼 우수하다”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민간기업의 해외 수도사업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0709

서울시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드뱅크의 자회사인 국제금융공사(IFC)가 사우디 글로벌 물·에너지화사인 'ACWA Power'에

1억불을 투자한다.

 

리야드에 있는 'ACWA Power'는 8개의 회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우디의 독자적 물·에너지

프로젝트인 IWPP의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설립했다.

 

'ACWA Power'는 사우디 뿐만 아니라 중동의 주변국과 터키, 북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의

물에너지 플랜트사업에도 진출해 있다.

 

또한 총 9개국에 자사 플랜트 시설들 보유하고 있는데 220억달러의 투자가치를 가지고 있다.

 

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 (IFC), part of the World Bank, has invested $100mn into Saudi Arabian power plants operator ACWA Power through a subscription to a new share issue.

 

ACWA Power is a company that was set up by the Saudi government to encourage private sector investment into the Kingdom's power & water sector.

 

It is owned by eight Saudi conglomerates, alongside the Kingdom's Public Investment Fund and the Saudi Public Pensions Agency.

 

The firm has also spread beyond the Kingdom, taking stakes in power plants across the MENA region including facilities in Oman, UAE, Jordan, Egypt, Turkey, Morocco and in parts of southern Africa and South East Asia.

 

In total, it now owns parts of plants in nine countries with a total capacity to produce 15,290MW of power and 2.4mn m3 of desalinated water per day.

 

The plants have a combined investment value of $22bn.


Paddy Padmanathan, president and CEO of ACWA Power, said: “We are excited by the possibilities that this partnership brings, especially having understood each other through IFC being a co-investor and lender on several assets in ACWA Power’s portfolio.

 

"IFC and ACWA Power are aligned in ACWA Power’s commitment to deliver electricity and/or desalinated water at the lowest possible price to support the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of emerging economies."

constructionweekonline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서 경제사절단이 이뤄낸 계약과 수주 성과는 총 318억 달러.

우리 돈 약 32조원에 달합니다.

 

우선 현대엔지니어링의 경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가스화학 플랜트 건설 사업 두 건에 참여하기로 합의해 총 50억 달러를 계약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삼성물산은, 카자흐스탄 발하쉬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대한 전력용량 구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발전용량은 1,320메가와트, 이는 카자흐스탄 전체 전력용량의 8.8% 규모로 앞으로 20년간 188억불의 전기료 수익이 예상됩니다.

 

[본문기사링크]

중앙아 순방 참여기업 '32조 원 계약'

http://www.korea.kr/policy/mainView.do?newsId=148781043&pageIndex=1&startDate=2008-02-29&endDate=2014-07-07&repCodeType=A&repCode=&srchWord=

KTV 김유영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Janzour libya

잔주르 지역은 올해초 한석우 리비아 무역관장이 납치된 장소이기도 하다.

 

kcontents

 

 

최근 리비아 현지 치안이 불안하고 트리폴리 갈라시 지역과 트리폴리 인근 잔주르 지역에서 7.5~7.6 사이 심각한 교전이 발생, 별첨과 같이 대사관/협회 명의의 공지사항을 안내한 바 있습니다.

 

귀사 본부차원에서도 현지 상황을 점검하는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지상황

7월 5일 및 7월 6일 아국 교민이 주로 체류하고 있는 잔주르 및 갈가리시 지역에서 심각한 교전이 발생하였으며, 동 교전은 7/6 오전 07시 현재까지도 계속 진행되었습니다.
 

아울러, 벵가지를 포함한 동부지역도 반 이슬람 세력과 안샤르 알 샤리아 이슬람 무장세력간 무력 충돌이 지속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주의사항

반 이슬람세력과 이슬람 세력 및 지역 민병대 간 무력 충돌로  치안불안이 가중되고 있으며, 향후 치안상황이 불확실할 것으로 예상
 

테러, 납치, 강도 등 강력범죄 및 생계형 범죄 증가 예상(특히 라마단 종료 1주일 전후)

 

비상상황에 대비한 준비사항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에는 중성자를 냉중성자로 만들어 주는 장치가 설치돼 있다. 여기서 만들어진 냉중

성자는 빔 통로를 거쳐 다양한 연구 장치에 활용된다. -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냉중성자 만들고 방사능 유출 없이 추가 설비도 구축할 수 있어

 

‘원자력’이라고 하면 원자력발전소를 떠올리기 쉽지만 최근 연구용 원자로(연구로)의 중요성이 급부상하고 있다.

 

연구로에서 핵연료가 분열할 때 나오는 중성자를 활용하면 각종 소재를 분석하고 암 환자를 치료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중성자의 에너지를 낮춘 냉중성자는 나노공학과 생명공학 등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적으로 냉중성자 설비에 대한 요구가 늘고 있다.

 

방사선 뿜어져 나오는 연구로에 냉중성자 설비 달아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냉중성자 설비 기술을 네덜란드 델프트공대에 수출하기로 확정하면서 원자력 선진국인 유럽 진출에 처음 성공하는 쾌거를 올렸다.

 

네덜란드가 유럽의 유명 원자력 업체를 제치고 한국을 선택한 이유는 뭘까. 김영기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로기술개발단장은 “연구로를 운영한 오랜 경험과 냉중성자를 만드는 차별화된 기술에 네덜란드가 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원자력연구원이 ‘토종’ 연구로인 ‘하나로’를 완공한 건 1995년이다. 이후 2003년 냉중성자 설비를 만들어 하나로에 연결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7년에 걸친 시행착오 끝에 2011년 냉중성자 설비가 본격 가동되자 그 성능은 프랑스, 미국에 이어 세계 3위권에 속하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델프트공대가 원하는 작업도 50년을 넘긴 노후 연구로에 냉중성자 설비를 달아달라는 것. 기존 연구로에 냉중성자 설비를 추가로 설치하는 작업은 아예 새로 만드는 것보다 훨씬 까다롭다. 방사선 노출을 막기 위해 연구로가 수조 안에 담겨 있어 사람이 직접 들어갈 수 없고 로봇 팔을 달아 원격으로 대부분의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방사선이 뿜어져 나오는 환경에서 작업하려면 어디를 어떻게 막을지도 매우 중요한데, 이런 노하우는 원자력연구원처럼 직접 해본 곳에서만 갖고 있다.

 

냉중성자 기술 차별화시킨 게 핵심

냉중성자를 만드는 기술이 경쟁 업체와 차별화된 점도 주효했다. 냉중성자를 생성시키려면 중성자를 영하 253도의 액체수소에 통과시켜 에너지를 낮추는 과정이 필요하다. 프랑스나 독일 러시아가 뭉친 경쟁 업체는 액체수소의 극저온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강제로 순환하는 방식을 제시했는데, 이 과정에는 높은 압력을 유지해야 해서 위험하고 펌프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유지 및 관리가 번거롭다는 단점이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자연대류 방식으로 냉중성자를 만드는 기술을 제시했다. 위쪽에 기체수소를 채우고 극저온의 헬륨 통을 통과시키면 무거운 액체수소로 바뀌면서 아래로 뚝뚝 떨어진다. 중성자는 아래에 담긴 액체수소를 만나 열을 뺏기면서 냉중성자가 되고, 이 열을 흡수한 액체수소는 자연스레 가벼운 기체로 바뀌어 위로 올라가기는 과정을 반복한다. 수소가 기체, 액체로 순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자리를 바꾸기 때문에 대기압 수준에서도 가능해 안전하다.

 

김 단장은 “델프트공대가 처음에는 우리가 타 업체와 다른 기술을 제시하자 의아해하면서 검증 절차에 들어갔다”면서 “세계 주요 냉중성자 설비에서 이 기술을 쓴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흔쾌히 우리 손을 들어준 것 같다”고 밝혔다.

 

국내 전문가들은 한국의 연구로 기술이 유럽 문을 처음 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현재 세계 연구로 246기 가운데 30~50기는 노후해 교체가 불가피하다. 신규 연구로 수요도 꾸준히 늘어 네덜란드만 해도 이르면 올해 하반기 4억~5억 유로(약 5500억~6900억 원) 규모의 대형 연구로 건설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김종경 원자력연구원장은 “기술경쟁에서는 자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인력의 ‘양(量)’ 경쟁에서는 외국 업체에 한참 뒤처졌다”면서 “전문인력 확충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과학동아 대전=이재웅 기자
ilju2@donga.com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Road repairs in North Kazakhstan region
kcontents

 

카자흐스탄 도로로공사 입찰 정보를 첨부드리며, 업무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발주처 : 카자흐도로공사

Contact Person : Bralina Assel

Tel : +7 (7172) 57 11 05

Email : bralina.a@kazautozhol.kz

Homepage : http://kazautozhol.kz/

 

 

* 첨부 : 카자흐 도로공사 입찰공고(8건)

첨부파일 src [project.zip]

 

해외건설협회 차류바 (☎ 02-3406-1046)

해외건설협회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건설업 표준하도급계약서(일부) 사례,

 

 

 

공정거래위원회는 해외건설시장에서 하도급거래 관행개선을 위하여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3조의2(표준하도급계약서의 작성 및 사용) 규정에 의거하여 "해외건설업 표준하도급계약서를 제정하였습니다.

해외건설 하도급계약 체결시 동 표준하도급계약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src [a1_13.hwp] 해외건설 표준하도급 계약서(배포용)  

해외건설협회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웨이트 KNPC의 아흐마디 저유소 확장 프로젝트

 

KNPC가 발주한 아흐마디 저유소 확장 프로젝트를 인도의 펀지로이드(Punj Lloyd)가 지난 7 1일 낙찰통지서를 접수하면서 2.36억 불의 수주에 성공하였다. 펀지로이드가 쿠웨이트에서 최초로 수주한 이 프로젝트는 총 저장용량 228.000입방미터에 달하는 11기의 부유식 원유 저장탱크정유제품 적하시설변전소소방시설자동화시스템 등을 아흐마디지역에 EPC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기간은 35개월이다.

 

2.  쿠웨이트 KOC의 원유집하시설 31번 프로젝트


 

KOC가 발주하는 원유집하시설 31번 프로젝트를 인도의 도쌀(Dodsal)이 한국업체들의 경쟁을 제치고 8.1억 불에 수주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일산 10만 배럴의 원유, 24만 배럴의 물, 그리고 62백만 입방피트의 가스를 생산하는 원유집하시설 31(GC-31) EPC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에이멕이 PMC를 맡고 있다.

 

3.  쿠웨이트 KOC의 원유집하시설 30번 프로젝트

 

KOC가 발주하는 원유집하시설 30번 프로젝트를 인도의 L&T 8.5억 불에 수주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일산 10만 배럴의 원유, 24만 배럴의 물, 그리고 6천만 입방피트의 가스를 생산하는 원유집하시설 30(GC-30) EPC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L&T 3위를 하였으나 입찰업체 당 3 GC중 하나만 가져갈 수 있다는 입찰 조건에 따라 수주에 성공하였다.  

 

4.  쿠웨이트 KOC의 원유집하시설 29번 프로젝트

 

KOC가 발주하는 의 원유집하시설 29번 프로젝트를 페트로팩(Petrofac) 6.9억 불의 수주에 성공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일산 10만 배럴의 원유, 24만 배럴의 물, 그리고 6천만 입방피트의 가스를 생산하는 원유집하시설 29(GC-29) EPC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페트로팩은 입찰에서 2위를 하였으나 입찰업체 당 3 GC중 하나만 가져갈 수 있다는 입찰 조건에 따라 수주를 낚아챘다

 

5.  UAE 아부다비수전력청의 미르파 민자 담수공장 및 발전소 프로젝트


 

아부다비 수전력청(Adewa)은 미르파 민자 담수공장 및 발전소 프로젝트의 디벨러퍼로 선정된 GDF수에즈 7 325년간의 전력 및 물공급계약을 체결하였다. 이어 EPC부문을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안살도의 컨소시엄이 지난 7 3 9.9억 불에 수주하였으며, 드그레몽(Degremont) RO 담수공장의 하청업체로 선정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1,600MW급 발전소와 일산 5250만 갤론의 RO형 담수공장을 아부다비에서 120킬로미터 떨어진 미르파(Mirfa) 지역에 BOO방식으로 건설하는 사업이며 공사기간은 31개월이다. 현대건설의 공사금액은 전체 수주액 중 약 72.4% 7.15억 불이, 현대엔지니어링은 8%8천만 불의 지분을 확보했다.
<!--[if !supportLineBreakNewLine]-->
<!--[endif]-->

6.  UAE 사일린가스의 푸자이라 모듈러 정유공장 프로젝트


 

에미레이트국영석유회사(ENOC)의 자회사인 사일린가스(Cylingas)가 발주하는 푸자이라 모듈러 정유공장 프로젝트를 영국의 피라미드(Pyramid )E&C가 지난 622일 수주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7,500배럴의 미니 정유공장, 저장용량 91,000입방미터의 탱크터미널을 EPC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기간은 17개월이다.

 

7.  우간다 에너지광물개발부의 신규 정유공장 프로젝트

 

우간다의 에너지광물개발부가 발주하는 신규 정유공장 프로젝트의 입찰에 참여한 4개 그룹 중 한국의 SK그룹과 러시아의 RT-글로벌 리소스의 2개 팀이 지난 6 24일 쇼트리스트에 올랐다. 중국의 CPPB(China Petroleum Pipeline Bureau)는 입찰 조건을 맞추지 못하였으며, 일본의 마루베니는 입찰 보증서가 첨부되지 않아 탈락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우간다 최초로 일산 6만 배럴의 정유공장을 수도 캄팔라(Kampala)에서 서쪽으로 230킬로미터 떨어진 호이마(Hoima)지역에 건설하는 25억 불 규모의 사업으로, 낙찰업체는 금융조달, EPC 및 운영 업무를 맡게 된다

 

8.  케냐 KPC의 몸바사와 나이로비간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케냐의 국영파이프라인회사(KPC: Kenya Pipeline Co.)가 발주한 몸바사와 나이로비간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를 레바논의작헴(Zakhem)이 지난 7 2 4.9억 불에 수주하였다. 이 프로젝트는몸바사와 나이로비간 450킬로미터의 20인치 오일 파이프라인과 광케이블 및 4기의 펌프장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기간은 18개월이다.

 

(입력: 2014 7 3)

조성환 쿠웨이트 이야기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 (좌측부터)
변동언 전력플랜트사업본부장, 써마 비사야스社 벤자민 카리아소(BENJAMIN A. CARIASO JR) 사장,

아보이티즈社 에라몬 아보이티즈(ERRAMON I. ABOITIZ) 사장, 김위철 사장, 아보이티즈社 레이 커닝

햄(Ray Cunningham) 전무(이사), 하종현 전력영업실장

 

 

지난 4월 현대엠코와 합병후 첫 해외플랜트 수주 성공
합병후 플랜트 설계기술력, 시공관리 능력 결합 시너지 결실
동남아 및 서남아시아 발전 시장 수주 확대를 위한 교두보 확보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 5월 30일 필리핀 마닐라 현지에서 김위철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5억불(한화 약 5,200억원)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EPC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필리핀 세부(Cebu)섬 톨레도(Toledo)市에서 서남쪽으로 6㎞(마닐라에서 동남쪽으로 580㎞) 떨어진 해안가에 300메가와트(MW)급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본 사업에서 EPC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며, 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유동층 보일러(CFB, Circulating Fluidized-Bed) 기술을 적용해 환경 친화적인 화력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발주처는 필리핀 민자발전회사인 아보이티즈(Aboitiz)社의 자회사인 써마 비사야스(Therma Visayas)社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36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작년 11월 입찰서를 제출한 이후 6개월 여만에 계약까지 신속하게 진행되었는데, 합병 발표후 현대엔지니어링의 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현대 엠코의 시공관리능력 결합을 통해 해외 신인도를 제고한 것이 주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력플랜트사업본부 변동언 전무는 “이번 필리핀 석탄화력  발전소 수주는 필리핀에서 확대되고 있는 발전 시설 추가 수주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밝히고, “합병후 첫 해외 플랜트 수주라는 상징성이 있는 만큼 공기내 완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현대엔지니어링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