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에너지 동향 Construction and Energy News /해외동향 Global Projects'에 해당되는 글 6346건

  1. 2020.11.23 3개 한국건설사, 사우디 아람코, 브라운필드(brownfield) 석유가스 프로젝트 장기계약 체결 Aramco Awards Major Deals to 8 Companies
  2. 2020.11.23 8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 싱가포르 쥬얼 창이 공항 1주년 VIDEO: Singapore’s Stunning ‘Jewel Changi’ Airport Celebrates One-Year Anniversary With New Film
  3. 2020.11.23 방글라데시, 226km 고속도로 사업 추진 청신호 VIDEO: Dhaka-Sylhet highway to be made four-lane with $2.0b ADB funding
  4. 2020.11.22 [그래픽] 세계 철도 차량 제작사 매출 순위
  5. 2020.11.22 물에 잠긴 베네치아(Venice) 건물이 비교적 안전한 이유 VIDEO: How do buildings in Venice manage to stand despite being surrounded by water
  6. 2020.11.20 대만, 1.7억불 규모 타오위안 고속도로 건설 l 인니, 올해 말 9개 유료도로 프로젝트 입찰 Taiwan road project planned l Bidding for toll roads worth Rp 142t to start soon
  7. 2020.11.19 GS이니마, 2.3조원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수주 Oman Six new IWPs to boost Oman’s water capacity
  8. 2020.11.19 현대건설, `2020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 평가 세계 1위 선정 ㅣ 삼성물산, DJSI 월드지수 4년 연속 편입 - Hyundai E& C,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DJSI) Industry Leader* ㅣ Samsung C&T included in DJSI ..
  9. 2020.11.18 한국업체, 스리랑카 캔디(Kandy) 케이블카 사업권 획득 VIDEO: Taking a walk along the Kandy Lake
  10. 2020.11.18 사우디, 한국 원전 수출국 UAE와 원자력 분야 공조...수주 기대 VIDEO: UAE, Saudi nuclear regulators strengthen cooperation

Aramco Awards Major Deals to 8 Companies

by Andreas Exarheas|Rigzone Staff|Wednesday, November 18, 2020


Saudi Aramco (TADAWUL: 2222) has announced that it has awarded major long-term agreements (LTA) to eight companies for its oil and gas brownfield projects.


Panorama Insurance Brokers


 

3개 한국건설사, 사우디 아람코, 브라운필드(brownfield) 석유가스 프로젝트 장기계약 체결


   사우디 아람코(TADAWUL: 2222)가 석유 및 가스 브라운필드(brownfield) 프로젝트에 대해 8개 기업에 장기 계약(LTA)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아람코는 "6년 기본 기간과 6년 연장 가능한 이번 계약은 '엄격한 평가 절차'를 거쳐 이뤄졌다"고 밝혔다.


협약의 범위에는 각 사업의 설계·조달·시공·시운전·사전위탁은 물론 지정된 운영지역에 개량시설을 설치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사우디 아람코는 전했다. 사우디 아람코는 또 이번 계약으로 당초 39%의 현지 콘텐츠와 공급망을 사용하게 된 뒤 6년 내 60%의 약정을 이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 참여회사


삼성물산

GS건설

현대건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deals, which are for a six-year base period and extendable for an additional six years, were made with the following companies after a “thorough evaluation process”, Aramco revealed:




 

A consortium of Nasser Saeed Al-Hajri and Contracting /Samsung EPC Co. Ltd.

Daelim Saudi Arabia Co. LTD.

Engineering for The Petroleum and Process Industries (Enppi) Branch.

GS Construction Arabia Co. Ltd.

Snamprogetti Engineering and Contracting Co. Ltd. (Saipem).

JGC Gulf Engineering Co. Ltd.

A branch of Technip Italy S.P.A.

A branch of Hyundai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Co. LTD.



The scope of the agreements includes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start-up and pre-commissioning of each project, as well as the installation of the upgraded facilities in the designated operating areas, according to Saudi Aramco. The contracts also mandate a minimum commitment to use 39 percent local content and supply chains initially, before increasing to a 60 percent commitment within six years, Saudi Aramco outlined.


Refining and Petrochemicals Middle East



edited by kcontents


“We are delighted to have concluded these LTAs as part of our new strategy, which offers a number of benefits to Aramco and our partners, and it will have a positive impact on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economic activities in the Kingdom,” Ahmad A. Al Sa'adi, Aramco’s technical services senior vice president, said in a company statement.


“These LTAs which are associated with huge business which allow us to boost the performance of our brownfield and upgrade projects through new technologies and pioneering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fundamentals, while improving contract procurement and construction phases,” he added.


“In addition, it will enable us to continue developing homegrown talent in Saudi Arabia through achievable employment targets. This is very important to us, as well as contribute to our IKTVA target to increase local content,” he continued.


Saudi Aramco is a leading producer of the energy and chemicals that drive global commerce and enhance the daily lives of people around the globe, according to its website.


To contact the author, email andreas.exarheas@rigzone.com

https://www.rigzone.com/news/aramco_awards_major_deals_to_8_companies-18-nov-2020-163886-article/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ngapore’s Stunning ‘Jewel Changi’ Airport Celebrates One-Year Anniversary With New Film

By Samantha Pires on November 22, 2020

 

 

 

8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  싱가포르 쥬얼 창이 공항 1주년


   싱가포르의 쥬얼 창이 공항은 너무 놀라울 정도로 미래지향적이어서 거의 실감이 나지 않는다. 마켓과 정원이 어우러진 공항센터는 미래의 헤드하우스와 공항 터미널에 대한 연계를 추진하는 동시에 모든 공항 방문객들에게 24시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제, 세이프디 건축가들은 헬렌 한 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한 새로운 영상으로 이 프로젝트의 1주년을 기념하고 있다.




원더 가든은 쥬얼 창이공항의 초현실적인 내부 정원을 둘러싸고 있으며, 구조물을 완벽하게 액자에 넣은 사진들로 그 개괄을 보여준다. 4분 길이의 이 영상작품은 마치 우리가 실제로 그곳에 있는 것처럼 정원을 체험할 수 있으며, 쥬얼 창이공항을 이렇게 푸르게 만드는 '숲 계곡' 전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광각 시야를 제공한다.


이 영상의 스타는 물론, 세계에서 가장 큰 실내 폭포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중심 물 조각이다. 영화 속 관람객들은 쥬얼의 중심을 향해 치밀하게 구성된 행렬을 완성하면서 물의 움직임에 경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창이 공항이 아직 당신의 여행 버킷 리스트에 올라 있지 않았다면 방문객들이 정원, 하늘 그물, 그리고 산울타리 미로와 상호작용하는 것을 보는 것은 확실히 당신의 마음을 바꿀 것이다. 최근 8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 타이틀을 거머쥔 것도 당연하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Singapore’s Jewel Changi airport is so stunningly futuristic that it hardly feels real. The half-marketplace, half-garden airport center provides 24-hour landside entertainment for all airport visitors while pushing the envelope for future headhouses and airport terminals. Now, Safdie Architects is celebrating its project’s one-year anniversary with a new film produced by Helen Han Creative.




Garden of Wonder pans around Jewel’s unreal interior gardens, opening with perfectly framed shots of the structure above. The four-minute-long piece allows us to experience the gardens as if we are actually there, and it provides wide-angle views that uncover the entirety of the “forest valley” that makes Jewel so green.



The star of the film is, of course, the central water piece, which has won the title of the largest indoor waterfall in the world. Visitors in Han’s film can be seen marveling at the water as they complete the carefully composed procession towards the center of Jewel. If Changi airport was not already on your travel bucket list, watching the visitors interact with the gardens, sky nets, and hedge mazes will surely change your mind. It's no wonder why the building recently won the title of “World's Best Airport” for the eighth-straight year in a row.




Han, an architectural designer and instructor at the Harvard Graduate School of Design, explains how she hopes to reach those who watch her film, “I recognize the privilege to be able to study and be exposed to the profession of architecture. I offer my work as a shared lens, to expose and expand people’s critical comprehension to the role of architecture in shaping the global environment.”


Safdie Architects are celebrating Jewel Changi airport's one-year anniversary with a new film produced by Helen Han Creative.


Garden of Wonder pans around Jewel’s unreal interior gardens.


Safdie Architects: Website | Youtube | Instagram
Helen Han Creative: Website Instagram
h/t: [Designboom]

mymodernmet.com




Jewel Changi Airport: Worlds Best Airport 2020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Dhaka-Sylhet highway to be made four-lane with $2.0b ADB funding

FHM HUMAYAN KABIR | Published:  November 19, 2020 10:08:34 | Updated:  November 23, 2020 


The Asian Development Bank (ADB) is likely to provide US$ 2.0 billion worth of loan for widening Dhaka-Sylhet highway into four-lane, aimed at making the road suitable for regional connectivity as well as cross-border and regional trade, officials said on Wednesday.


sasec


 

방글라데시, ADB, 다카~실렛 연결 고속도로 사업에 20억불 지원 계획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수도 다카와 북동부 실렛주(Sylhet)를 연결하는 226km 길이의 4차선 고속도로 건설 사업에 20억불 규모의 차관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Financial Express(2020.11.19)가 보도했다.




프로젝트 발주기관인 도로 및 고속도로부(RHD) 관계자는 사업 추진 일정과 관련하여 현재 상세 설계 마무리 단계이며 이를 토대로 국가 경제 집행위원회(ECNEC)에 프로젝트 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세 설계의 경우 2015년 완성된 실시설계와 비교했을 때 교차로 등 일부 구간 내용이 변경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융 지원과 관련 전체 사업비는 28.8억불이며 이 중 ADB와 20억불 규모의 차관 지원 협의를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중국과 G2G 기반으로 프로젝트 차관 지원을 요청한 바 있으나 성사가 되지 않았으며 ADB와 최종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동 프로젝트는 방글라데시 정부가 지역 간 연계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주요 프로젝트 중 하나로, 준공시 인도, 중국 및 미얀마간 교역이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실 최미동 (Tel. 02-3406-1020) icak.or.kr


edited by kcontents


The Roads and Highways Department (RHD) is working on preparing a project proposal for the highways based on the latest detailed design of the corridor, they said.


The project would require an estimated investment of nearly $ 2.88 billion, a senior RHD official said. "The ADB has agreed to provide the lion's share of the total cost in four trances during the entire project implementation period," he told the FE.




"We have already discussed with the ADB about confirmation of the loan," said a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Road Transport and Bridges (MoRT&B).


After a setback with a Chinese funding proposal, the RHD has finally decided to take support from the Manila-based lender for the development project. Earlier, China had committed financing the project under a government-to-government (G2G) arrangement.


The Dhaka-Sylhet-Tamabil highway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routes for the regional connectivity and trade. The transport corridor is now in bad shape due to lack of proper maintenance of the narrow road, which is not suitable for heavy vehicles.


Another senior RHD official said they had almost completed a detailed design of the road bringing some changes in the previous design prepared in 2015. In the latest design, there will be separate lanes for the slow-moving vehicles on both sides of the four-lane road, he added.


Besides, the intersection design is also being changed, and the authorities were planning to use polymer modified bitumen (PMB) for the wearing course of the road, he added.


Meanwhile, the land acquisition work for the Dhaka-Sylhet-Tamabil highway is going on under a separate project, the RHD official said.




The Executive Committee of the National Economic Council (ECNEC) approved the "Land Acquisition and Utility Transfer Project: Support to Improvement of Dhaka (Kanchpur)-Sylhet-Tamabil Highway into Four-lane and Construction of Separate Service Lanes on Both Sides of the Project" of Tk 38.86 billion in October 2018.


The RHD is also working on widening the Sylhet-Tamabil section of the corridor into four-lane one under another project.


The ECNEC in September last approved the project for upgrading the 56-km Sylhet-Tamabil corridor at Tk 35.86 billion.


The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IIB) is providing Tk 29.70 billion as project assistance while the rest of the fund would come from the internal resources.


Dhaka-Sylhet highway google map

edited by kcontents


The RHD official said they were preparing the project proposal for the Dhaka-Sylhet corridor for getting approval of the ECNEC. Soon after getting the approval, they would appoint contractor for rebuilding the road, he added.




When asked, a senior official at the Economic Relations Division (ERD) said the negotiations on the $ 2.0 billion loan with the ADB would complete shortly.


Insiders said the project would further facilitate trade with India's seven-sister states, including Assam.


Also, it will establish sub-regional road communication, and cross-border connectivity between China, Myanmar, and Bhutan.

kabirhumayan10@gmail.com


https://www.thefinancialexpress.com.bd/economy/bangladesh/dhaka-sylhet-highway-to-be-made-four-lane-with-20b-adb-funding-1605758914


Dhaka City Bangladesh Aerial View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nsmedia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에 잠겨 있기 때문...급속 탈수시 건물 붕괴 위험

물에 저항력이 큰 나무기초 덕분


흙막이 붕괴 시 응급대책으로 물을 채우는 이치와 동일 


물은 붕괴를 막아주는 지짓대 역할

그래서 지하수 파는 것 법적으로 금지


다만 홍수 빈번해 차수대책 강구 중



20세기에 베네치아 주변의 산업 단지가 급격히 발달하였고, 공장 운영을 위해 베네치아 주변의 대수층에서 지하수를 엄청나게 퍼올리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베네치아는 급격히 가라앉기 시작했다. 1960년대 결국 대수층에서 물을 퍼올리는 것은 법적으로 금지된 후 침하 속도는 점차 느려졌으나 도시는 여전히 홍수와 침하의 위협을 겪고 있다. 수많은 수상 저택들의 계단들이 침수되어, 1층에서는 사람들이 살 수 없는 저택들의 수가 증가했다.




1년에 2~3mm의 속도로 침하

홍수 대책 차수 방파제 건설 실효성 의문


Conde Nast Travele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연구에 따르면 베네치아는 여전히 1년에 2~3mm의 속도로 가라앉고 있다. 2003년 5월, 이탈리아의 총리 실비아 베를루스코니는 석호의 입구에 물을 막는 방파제를 설치하는 계획을 실천에 옮겼다. 만약 물이 과도하게 석호 내부로 밀려들어 올 것 같으면, 평소에는 물 속에 가라앉아 있던 방파제 속에 가벼운 공기를 불어넣어 수면 위로 떠오르게 함으로써 물의 유입을 막는 방법이다. 다만 이 방법은 그 효율성을 확실히 보장할 수 없으며, 비용도 많이 든다. 그리고 이탈리아의 고질적인 부정부패로 인해, 무려 20억 유로의 금액이 빼돌려졌다고 한다.

위키백과


World Guides




연약지반에 대응 위한 기초공법 적용

파력 강한 물의 침투 시 안전하지 못해


https://www.sciencephoto.com/media/523690/view/venice-building-foundations-artwork


WebUrbanist




베니스 건축 기초 이탈리아 베니스에 있는 전형적인 건물의 기초를 보여주는 그림. 베니스는 포 강과 피아베 강 사이의 해안선을 따라 뻗어 있는 습기가 많은 베네치아 라군 위에 지어졌다. 이렇게 연약한 땅에 도시 건물을 지탱하기 위해, 토대는 땅속 깊이(여기 보이는)로 추진되는 긴 나무 말뚝으로 이루어져 있다.


"베니스의 건물들은 촘촘히 간격을 둔 나무말뚝 기초 위에 지어진다. 이들 대부분은 수세기 동안 가라앉은 후에도 여전히 온전하다. 기초는 이스트리아 석회암 판 위에 놓여 있고 벽돌이나 돌로 된 건물들이 이 바닥 위에 놓여 있다. 그 말뚝들은 모래와 진흙의 부드러운 층을 뚫고 훨씬 더 단단한 압축 점토 층에 도달할 때까지 침투한다. 목재 기초는 물에 잠겨 산소가 부족한 환경에서는 빠르게 썩지 않는다. 이 기초들은 대부분 토질역학적으로 물에 잘 견디게 되어있다."


베니스의 나무기초 모습 Venice by Venetians


효율적 우수처리 시설



빗물은 맨홀을 통해 수집된다. 분산을 제한하기 위해 맨홀 아래는 빗물이 여과 모래를 향해 직접 전달될 수 있는 종 모양의 벽돌 구조물을 구현했다. 주변 배수구 역시 빗물 채취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경사진 높이로 올려놓았다 




The Surprising Foundations of Venice | Strip the City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만, 1.7억불 규모 타오위안 고속도로 건설 계획


   정부는 타오위안(Taoyuan)시에 1.7억불 규모의 고속도로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World Highways(2020.11.5)가 보도했다.


Taiwan’s Taoyuan City will benefit from new road links – image © courtesy Tuomaslehtinen, Dreamstime.com


 

Taiwan road project planned

A new Taiwan road project is being planned.


A new freeway connection project is planned for Taiwan’s Taoyuan City. The work will see new access roads being built to connect with National Freeway 3. These will link Daying Road in Daxi District and Fengde Road in Bade District with the freeway. A number of new interchanges will be built to complete the road connections.


The work is expected to cost US$174.6 million. Funding is being provided jointly by the authorities in Taoyaun City and Taiwan’s freeway foundation. The project should be complete by 2026.


https://www.worldhighways.com/wh8/news/taiwan-road-project-planned




edited by kcontents


해당 프로젝트는 타오위안시 북부 Daxi구에 위치한 Daying 도로와 Bade구의 Fengde 도로를 연결하는 메인 고속도 및 교차로 건설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며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로젝트 자금은 타오위안시 정부 예산과 Taiwan’s freeway foundation으로부터 조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만국가발전위원회(NDC)는 '20년 주요 인프라 사업에 72억불 규모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철도, 도로 및 수처리 부문 프로젝트 지원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아시아실 최미동 (Tel. 02-3406-1020), icak.or.kr 


인니, 연말내 9개 유료도로 프로젝트 입찰 계획


     PFI(2020.11.18.)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Ministry of Public Works and Housing)가 올해 안에 9개 유료도로 프로젝트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바수키(Basuki Hadimuljono) 장관은 총 도로 길이는 350km이며, 투자규모는 100억불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http://simpulkpbu.pu.go.id/en/project/detail/144/jalan-tol-kamal-teluk-naga-rajeg




 

Bidding for toll roads worth Rp 142t to start soon 

Mardika Parama Jakarta Jakarta  


The Public Works and Housing Ministry is aiming to start the bidding process of nine toll road sections, with a combined length of 350 kilometers and combined investment of around Rp 142.5 trillion (US$10 billion), by year-end, a minister has said. Minister Basuki Hadimuljono on Sunday said the government aimed to expedite the toll road bidding process to push down logistics costs, improve connectivity and provide employment opportunities in the country.


This article was published in thejakartapost.com with the title "Bidding for toll roads worth Rp 142t to start soon". Click to read: https://www.thejakartapost.com/paper/2020/11/17/bidding-for-toll-roads-worth-rp-142t-to-start-soon.html.


View full text

https://www.thejakartapost.com/paper/2020/11/17/bidding-for-toll-roads-worth-rp-142t-to-start-soon.html


edited by kcontents


주요 유료도로 프로젝트는 아래와 같다.


1. Kamal-Teluk Naga – Rajeg 연결 도로(39.2km)/ 반텐(Banten) 소재/ 18.5조 루피아 규모

2. Patimban Seaport 접근로(37.7km) / 서부 자바(West Java) 소재 / 6.36조 루피아(일본 조달

3. Cikunir-Ulujami 고가도로(21.5km)/ 자카르타(Jakarta) 소재

4. Gilimanuk-Mengwi 도로(95.5km) / 발리(Bali) 소재

아시아실 박형진 (Tel. 02-3406-1084) icak.or.kr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GS이니마, 2조3310억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수주


   GS건설의 자회사이자 세계적인 수처리 업체인 GS이니마는 중동 오만에서 예상 매출 2조3310억원 규모의 초대형 해수담수화 사업을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GS이니마는 GS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한 스페인 소재 자회사다.



Six new IWPs to boost Oman’s water capacity

https://www.omanobserver.om/six-new-iwps-to-boost-omans-water-capacity

edited by kcontents


GS이니마가 수주한 사업은 오만 수전력조달청(OPWP)이 발주한 알 구브라 3단계와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다. 2개 프로젝트 모두 BOO(Build-Own-Operate) 사업으로, GS이니마는 금융 조달 및 시공과 함께 20년간 운영을 맡는다. 예상 매출은 각각 1조6340억원, 6,970억원으로 총 2조3310억원이다.




알 구브라 3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의 해변 지역에 일(日) 30만㎥ 규모 RO(역삼투압)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짓는 것이다. 하루 약 100만명에게 상수도를 공급할 수 있는 양으로 GS이니마 담수화 프로젝트 중 단일 최대 규모다. 총투자비는 2억7500만달러로 GS이니마는 운영권을 가지게 될 SPC 지분의 52%, EPC 지분 50%와 운영관리(O&M) 지분 51%를 갖는다. 내년 2분기 공사를 시작해 34개월 완공을 목표로 한다. 2024년 2분기부터 상업 운영에 들어가 20년간 운영하게 된다.


바르카 5단계 민자 담수발전사업(IWP)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에서 서쪽으로 약 60km 떨어진 곳이 사업지다. 일(日) 10만㎥ 규모 해수담수화 시설이 들어선다. 총투자비는 1억2900만달러이며, GS이니마가 단독으로 운영권 100%를 갖는다. EPC와 운영관리(O&M) 지분은 50%를 갖는다. 상업 운영은 2023년 2분기 예정이다.


 

GS이니마가 수주한 오만 프로젝트 위치도. /GS건설 제공




앞서 GS건설은 GS이니마와 함께 세계 수처리 선진시장인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해수담수화 신재생에너지 혁신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지난 7월에는 부산시가 추진 중인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도 참여키로 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장기간 고정가격으로 공공부문에 담수를 판매하는 운영사업"이라면서 "이에 필요한 EPC뿐만 아니라 자본조달, O&M을 일괄 포함해 수행하는 안정적 사업"이라고 했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9/2020111902179.html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건설, DJSI `건설·엔지니어링 부문` 세계 1위 선정


11년 연속 DJSI World 편입·글로벌 최우수 기업 `Industry Leader` 8회 선정


   현대건설은 최근 `2020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 평가에서 11년 연속 DJSI World에 편입됨과 동시에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세계 1위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글로벌 최우수 기업 `Industry Leader`로 총 8회 선정되는 영예를 안게 됐다.


11년 연속 DJSI World 편입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 세계 1위 선정

글로벌 최우수 기업 `Industry Leader`로 총 8회 선정 영예


DJSI 2020 건설업종 평가 순위 [사진 = 현대건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Dow Jones)사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RobecoSAM)사가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로, 기업의 경제적 성과와 환경·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 DJSI World 편입과 건설·엔지니어링 부문 1위 선정은 환경·사회 문제를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개선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인 결과"라면서 "이번 평가에서 전년 대비 높은 점수를 획득해 2위와의 격차도 크게 벌렸다"고 평가했다.


현대건설은 GRI Standards 포괄기준(Comprehensive Option)을 충족하는 선도적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투명한 정보공개와 높은 신뢰성을 인정받아 국내 건설사 최초로 6년 연속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보고서는 2030년을 대비해 3대 장기 목표(새로운 번영·환경·상생)과 지속가능경영 추진체계를 바탕으로 UN의 산업 혁신과 인프라 등 17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전체에 대한 건설업 이행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환경경영분야에 대한 공신력도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실제 2014년도부터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 5년 연속 편입해 CDP Korea 명예의 전당(골드클럽)에 2년 연속(2018-2019) 입성하는 실적을 거뒀으며,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환경·사회·지배구조부문의 국내 상장회사 908사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ESG(환경 Environment·사회 Social·지배구조 Governance의 약자) 통합 평가에서 3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


https://portal.csa.spglobal.com/survey/documents/DJSI_IndustryLeader_CON_2020.pdf



edited by kcontents


특히 올해 환경(E) 부문 A+, 사회(S) 부문 A, 지배구조(G) 부문 A 등급을 획득하며 건실한 지속성장을 위한 속도감 있는 전사 ESG 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10월 전사 차원의 지속가능경영 공감대 형성과 체계적인 지속가능경영 전략·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속가능경영 협의체(18개 실·팀 단위 구성)를 발족했다. 협의체를 통해 논의된 주요 안건은 회사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 산하 투명경영위원회에 보고·승인을 거치도록 체계도 갖췄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당사는 지속가능경영 분야에서 명실상부한 선도기업으로서 코로나 위기상황과 경제위기 등 글로벌 위기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가능경영에 힘을 쏟고 있다"며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 극대화를 위해 앞으로도 앞선 기술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지속가능경영체계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0/11/1190020/


삼성물산, DJSI 월드지수 4년 연속 편입


삼성물산이 미국 다우존스가 발표한 올해 지속가능경영지수(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 평가에서 4년 연속 월드지수에 편입됐다고 16일 밝혔다.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지수를 평가하는 DJSI는 글로벌 상장기업 중 시가총액 상위 2500여개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재무 성과 뿐만 아니라 환경·사회·거버넌스 등 비재무적 요인을 종합 평가해 발표한다.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본사 전경. /조선DB


Samsung C&T included in DJSI World Index for 4 consecutive years


In recognition for the comprehensive evaluation of environment, society, governance, along with business performance


Samsung C&T announced on Nov. 16 that it has been included in the World Index for the fourth consecutive year in this year's evaluation of the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DJSI is a sustainable management evaluation index of companies jointly developed by S&P Dow Jones of the U.S., a global financial information provider, and SAM of Switzerland.


Each year, the company presents a comprehensive evaluation of non-financial factors such as environment, society and governance, as well as financial performance, among the top 2,500 global listed companies.


This year's World Index included only 323 companies, or 12.7 percent, of the 2,540 companies assessed worldwide, while a total of 17 companies, including Samsung C&T, were included.


View full text

http://www.koreait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867




edited by kcontents


올해 월드지수에는 전 세계 2540개 평가대상 기업 중 12.7%인 323개 기업만 편입됐으며, 한국 기업은 삼성물산을 비롯해 총 17개 기업이 포함됐다.


지난 10월 삼성물산은 친환경 경영 강화를 위해 석탄 관련 투자·시공·트레이딩 등 신규 사업은 전면 중단하고 기


존 사업은 완공·계약 종료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탈(脫) 석탄 방침’을 전격 발표한 바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회사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적극 소통하며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같은 노력을 인정받아 한국지배구조원의 ESG 평가에서도 5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했다.

조선비즈 정민하 기자


httpd://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1/16/2020111601006.html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스리랑카 심장' 캔디, 400억짜리 韓 케이블카가 뜬다


    스리랑카에서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캔디(Kandy) 케이블카 사업권을 한국인이 따낸 것이다. 스리랑카의 성지로 불리는 캔디는 불교 유적을 잘 보존해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사업권을 딴 이는 2017년 미얀마 최초의 케이블카를 건설한 유선하(71) 스카이아시아 회장이다. 2014년 사업 구상에 들어가 6년 만에 열매를 맺었다. 


조만간 케이블카가 지어질 스리랑카 캔디 전경. 셔터스톡


케이블카는 캔디 도심에서 한타나 산까지 2.2㎞를 연결한다. 한국으로 치면 경주 시내와 산봉우리를 이을 케이블카를 건설하는 셈이다. 3500만 달러(약 400억원)가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변수지만 내년 착공에 들어가 2023년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13일 잠깐 귀국한 유 회장을 서울에서 만났다.




유선하 스카이아시아 회장


축하한다. 코로나19로 사업 추진이 쉽지 않았을 텐데.

“스리랑카 정부와의 협의는 2015년부터 진행했다. 올핸 사실상 결론만 난 것이다. 당초 스리랑카 측에서 검토를 요청한 지역은 세 곳이었는데 캔디로 결정한 2017년부터 속도가 붙었다. 캔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라 시간이 좀 더 걸렸는데 올해 8월 캔디시와 의회로부터 최종 승인서를 받았다.”

 

사업은 어떻게 진행하나?

“캔디시, 스리랑카 투자청과 특수목적회사(SPC)를 만들어 설계·건설·운영을 일괄적으로 진행한다. 직접 투자해 지은 뒤 50년 동안 운영권을 갖는 개념이다. 미얀마 짜익티오 케이블카와 비슷하다. 미얀마 때는 건설비용 조달이 쉽지 않았지만 이번엔 국내 유명 건축회사가 선뜻 투자에 나서줘 상대적으로 수월했다.”

 

왜 캔디인가?

“캔디를 세계적 관광지로 키우려는 스리랑카 정부의 이해와 잘 맞아떨어졌다. 캔디는 지금도 연간 300만명 이상이 찾지만 낙후된 인프라 때문에 한계가 있었다. 케이블카를 건설하면 다양한 연계 상품을 만들 수 있어 관광객이 100만명 이상 늘 것으로 보고 있다.”




20년 공들인 미얀마에 첫 케이블카 "한국서도 안 믿더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북동쪽으로 90㎞ 떨어진 캔디는 고지대(해발 500m)에 건설한 역사적인 도시다. 15세기부터 18세기까지 신할리 왕조의 수도였다. 오랜 식민지 시기를 거쳤지만, 과거의 전통을 잘 보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가장 대표적인 관광지는 불치사(Tooth Temple)다. 부처님의 치아를 보관하고 있는 곳이다. 새로 취임하는 스리랑카 총리는 이곳 참배를 시작으로 임기를 시작한다. 1371년 문을 열어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페라데이냐 식물원(Royal Botanic Garden)에도 매년 200만명 이상 방문한다.  


대기업 상사맨 출신답게 유 회장은 40년 가까이 전 세계를 누비며 일했다. 20년 넘게 공을 들인 미얀마에서 첫 케이블카를 수주한 데 이어 스리랑카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사업 포트폴리오는 더 탄탄해졌다.


미얀마 불교 성지 짜익티오를 오가는 케이블카 앞에서 유선하 스카이아시아 회장이 활짝 웃고 있다. 미얀마 최초의 케이블카로 2년 간의 공사 끝에 2017년 운행을 시작했다. 중앙포토


미얀마 케이블카 운영은 어떤가?

“매년 방문객이 꾸준히 늘고 있었는데 올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미얀마 정부의 이동제한 정책에 따라 케이블카 운영도 잠정 중단됐다. 어쩔 수 없는 일이고, 내년 적절한 시기에 재개할 수 있을 거로 본다.”

 


코로나19 여파로 스리랑카 공사 진행도 만만치 않을 거 같은데.

“당장 비행기 편이 없어 스리랑카 입국이 불가능하니 진행이랄 것도 없다. (웃음) 프랑스에 있는 설계자도 건너와야 하는데 언제까지 지연될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백신 개발 소식이 들리던데 조급하진 않으려고 한다.”  

 

완공까지 얼마나 걸리나.

“케이블카는 대표적인 규제 산업이다. 자연환경, 주변 관광 인프라와의 연계 등 고려할 사항이 많다. 산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공사 자체도 쉽지 않다. 다행히 미얀마 짜익티오보단 난도가 높지 않을 것 같다. 2023년 운영을 개시하는 게 목표다. 첫해 매출은 600만 달러 정도로 예상한다. 관광객 증가를 고려하면 2030년쯤이면 투자금 회수가 가능할 거로 본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923317



Taking a walk along the Kandy Lake


BY MANDIRA WIJERATHNA

15 November, 2020


Cultural heritage is the most intriguing factor of a country that captivates the attention and attraction of the outside world. It portrays the identity of the motherland and influences the first impressions of visitors from other lands. Cultural heritage is a replica of history. It enables us to time travel to the history of great civilisations and live there for a moment. The museums, archaeological places, sacred religious places, and ruins of ancient cities, kingdoms, and civilisations show the evolution of mankind, in terms of achieving higher intellectual levels, and absorbing new religions and beliefs. The relics and ruins have the exotic power to reflect flashbacks of memories that drive you back to history.



 



Sri Lanka, the pearl of the Indian Ocean beholds its fame and pride for unique cultural, historical, and religious heritage which demonstrate the identity of the country. Having a history of kingdoms, invasions, and the influence of foreign lands have led the ruins to relate their story of centuries past.


The great history behind Buddhist civilisation rooted in Sri Lanka is signified by the ruins, temples, and relics that are thousands of years old. The upheaval of the Buddhist philosophy inspired the kings to rule the country according to spiritual and moralistic ways.



Thambapanni was glowing in the spiritual path leading to ultimate liberation. The emergence of Buddhist culture and philosophy is significant during the periods of the Kandyan Kingdom which led people to follow the path guided by the revelations of Lord Buddha.


The Temple of Tooth or the Dalada Maligawa’ is a reminiscent of Buddhist culture during the Kandyan Kingdom. To date, the city beholds a history of Sri Lankan tradition that is entangled with religion and ancient culture.


View full text

http://www.sundayobserver.lk/2020/11/15/features/taking-walk-along-kandy-lake




Walking around Kandy Lake-Sri Lanka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UAE, Saudi nuclear regulators strengthen cooperation

16 November 2020


The UAE's Federal Authority for Nuclear Regulation (FANR) and Saudi Arabia's Nuclear and Radiological Regulatory Commission (NRRC) have agreed to cooperate in nuclear and radiation regulatory matters, and to form topical working groups. The agreement follows the signing of a bilateral accord on cooperation in nuclear energy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2019.


 Participants in the online meeting between FANR and NRRC (Image: FANR)


Representatives from FANR and NRRC met today to explore and strengthen collaboration in regulatory aspects related to nuclear safety, nuclear security, non-proliferation, legal and regulatory framework, emergency preparedness and response. The virtual meeting was chaired by FANR Director-General Christer Viktorsson and NRRC CEO Khalid Al Eissa.




NRRC presented the status of Saudi Arabia's nuclear programme and regulatory framework, while FANR gave updates on the UAE's nuclear energy programme, including the recent start-up of unit 1 at its Barakah nuclear power plant. FANR also discussed its regulatory framework in terms of the nuclear and radiological sectors in the UAE, and efforts to protect the public, workers and the environment from radiation risks.


FANR and NRRC agreed to hold topical workshops and form working groups to exchange information and knowledge related to regulatory framework, radiation protection, nuclear safety and security, as well as nuclear non-proliferation and emergency preparedness. They also agreed to discuss smart licensing systems and public communications.


Viktorsson said: "We stand ready to provide necessary support to the NRRC and share with them UAE's journey into building the peaceful nuclear programme, as well as offer various training and workshops in this regard."


Under a USD20 billion deal announced in December 2009, four Korean-designed APR1400 reactors are being built at Barakah in the UAE by a consortium led by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Unit 1 was grid connected in mid-August and is scheduled to enter full commercial operation later this year.




Saudi Arabia plans to construct two large nuclear power reactors and also small reactors for desalination. The King Abdullah City for Atomic and Renewable Energy (KA-CARE) in 2017 announced it was soliciting proposals for 2.9 GWe nuclear capacity, and in November 2018 awarded a contract to Worley Parsons to provide consultancy services for the Saudi National Atomic Energy Project. This covers project governance, resource management, project services, training and compliance across the full scope of large plants, small modular reactors and the nuclear fuel cycle.


Barakah nuclear power plant

edited by kcontents


KA-CARE has contracted French engineering group Assystem to conduct site characterisation and impact studies for the country's first nuclear power plant. South Korean companies Kepco Engineering & Construction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in December 2018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o jointly develop a project to construct a plant based on their SMART (System-integrated Modular Advanced Reactor) in Saudi Arabia.


https://www.world-nuclear-news.org/Articles/UAE-Saudi-nuclear-regulators-strengthen-cooperatio


 

사우디, 한국 원전 수출국 UAE와 원자력 분야 공조


4기 한국형 APR1400 건설 중...올해 말 4기 모두 가동

사우디 소형 원전 건설...한국 수주 기대


    아랍에미리트 연방 원자력규제청(FANR)과 사우디아라비아 원자력방사선규제위원회(NRRC)가 원자력 및 방사선 규제 문제에 협력하고 주제별 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2019년 양국 간 원자력협력에 관한 양자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오늘 FANR과 NRRC 대표들이 만나 원자력 안전, 원자력 보안, 비확산, 법률 및 규제 프레임워크, 비상 대비 및 대응과 관련된 규제 측면에서의 협력을 탐구하고 강화했다. 가상회의는 Christer Viktorsson FANR 사무총장과 Khalid Al Eissa NRRC CEO가 의장을 맡았다.


NRRC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핵 프로그램 현황과 규제 프레임워크를 제시했고, FANR은 최근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에서 1호기를 시동하는 등 UAE의 원자력 프로그램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했다. FANR은 또한 UAE의 원자력 및 방사선 분야와 방사선 위험으로부터 대중, 근로자 및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 측면에서 규제 프레임워크를 논의하였다.


FANR과 NRRC는 주제 워크숍을 개최하고 워킹그룹을 구성해 원자력 비확산 및 비상대비태세는 물론 규제 프레임워크, 방사선 방호, 원자력 안전 및 보안과 관련된 정보와 지식을 교류하기로 합의했다. 스마트 라이선스 시스템과 공공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EIA




빅터슨은 "우리는 NRRC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고, 평화적 핵 프로그램 구축을 위한 UAE의 축적된 기술을 그들과 공유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다양한 훈련과 워크숍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12월 발표된 200억 달러 규모의 계약에 따라 아랍에미리트 바라카에는 한국전력공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의해 4기의 한국형 APR1400 원자로가 건설되고 있다. 1호기는 8월 중순에 연결됐으며 올해 말 4기 모두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두 개의 대형 원자로와 담수화를 위한 소형 원자로를 건설할 계획이다. 2017년 압둘라 원자력 및 재생에너지(KA-CARE)는 2.9GWe 원자력 용량에 대한 제안을 요청하고 있다고 발표했으며, 2018년 11월 월리 파슨스에게 사우디 국가 원자력 프로젝트의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는 대형 발전소, 소형 모듈형 원자로 및 핵연료 주기의 전체 범위에 걸친 프로젝트 거버넌스, 자원 관리, 프로젝트 서비스, 훈련 및 준수가 포함된다.




KA-CARE는 프랑스 최초의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현장 특성화 및 영향 연구를 실시하기로 프랑스 엔지니어링 그룹 어시스템과 계약을 맺었다. 국내 업체 한전건설과 한국수력원자력은 2018년 12월 사우디아라비아에 SMART(시스템통합 모듈형 첨단원자로)를 기반으로 한 공장 건설 프로젝트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UAE’s Barakah Nuclear Energy Plant connects to national grid & accelerates power plans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