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탈원전 이어 석탄발전소도 사라진다…탈석탄 추진

2055년까지 탈석탄 목표로 가이드라인 마련
'하반기 발표' 제9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



    정부가 2055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를 한반도에서 퇴출한다는 목표아래 제도적, 경제적 기반을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정부가 구체적인 탈석탄 가이드라인을 수립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한 석탄화력발전소 모습. 연합뉴스 제공

괸련기사
탈원전 폐기, 지금이 적기다
https://conpaper.tistory.com/m/86359
edited by kcontents

28일 정치권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올 하반기 발표 예정인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오는 2055년까지 탈석탄하겠다는 내부 목표를 세우고 세부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055년 탈석탄 계획은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하지 않고 현재 가동 중인 60기의 석탄발전소와 2024년까지 차례로 완공하는 7기의 신규 석탄발전소(건설중)를 기본 수명인 30년까지 가동 후 차례로 폐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짓고 있는 석탄발전소는 민간 사업자도 참여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조기 폐쇄를 유도하려면 막대한 전환 비용이 필요하다.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정부가 2년마다 수립하는 향후 15년 동안의 전력수급 계획이다. 이번 9차 땐 2020년부터 2034년까지의 계획이 담긴다. 9차 계획 수립때 2055년 탈석탄을 전제로 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업계는 이번 9차 계획을 통해 2034년까지 대략 13.7GW 규모의 석탄발전소가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탈석탄은 이전 정부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돼 왔다.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6년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는 제1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과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 기본 로드맵을 확정하면서 2025년 이후엔 신규 석탄발전소를 짓지 않기로 했다.

 


문재인 정부는 아예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키로 하고 2017년 8차 전력수급계획에서 2022년까지의 신규석탄발전소 건설 계획을 9기에서 7기(7.3기가와트(GW))로 축소키로 했다. 같은 기간 노후 석탄발전소 7기(2.8GW)를 폐지하고 2023~2030년에 걸쳐 6기의 석탄발전소(2.1GW)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로 전환하는 계획도 확정했다. 이를 통해 석탄발전설비 규모를 2022년 42GW에서 2030년까지 39.9GW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국내 전체 발전에서 석탄발전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 45.4%에서 2030년까지 36.1%로 낮추고 이를 LNG발전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키로 했다.


현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최근 유가 급락으로 석탄을 대체할 발전연료 LNG 가격이 급락했다. 올 1분기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량도 1.34GW로 지난해 0.7GW보다 두 배 늘었다. 벌써 올해 보급목표(2.46GW)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최근 2~3년 정비 기간 증가로 떨어졌던 원자력발전 가동률도 올 들어 회복 추세다. 특히 지난해부터 미세먼지 대책 차원에서 매년 겨울과 봄 석탄발전 가동률을 대폭 줄였음에도 우려했던 전력수급 불안은 없었다.

반면 석탄발전업계는 이산화탄소 포집장치 등 기술 발전을 통해 석탄발전소의 친환경성을 더 높이고 수명도 연장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석탄발전소는 환경오염 문제만 뺀다면 기술적으로 10년 이상 연장 가동도 가능하다. 한국전력(015760) 산하 5개 석탄발전 공기업은 2030년까지 발전소 43기 환경설비 보강에 약 9조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환경단체는 재생에너지 발전 경제성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는 만큼 탈석탄 시점을 더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은 최근 기후정책연구단체 클라이밋 애널리틱스와의 공동 조사를 토대로 우리나라의 석탄발전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이 현 추세라면 파리기후변화협약 목표를 2.5~3.2배 초과할 것이라며 탈석탄 계획을 2029년까지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는 “균등화발전원가(LCOE) 변화 추이를 고려하면 재생에너지가 이미 신설 석탄발전보다 더 저렴한 에너지원이거나 곧 그렇게 될 것”이라며 “석탄발전소를 더 빨리 폐쇄하고 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하는 게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전기요금 부담 완화 산업경쟁력 강화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성경 명지대 교수는 “탈석탄 시점보다는 탄소배출 감축이란 큰 목표 아래 에너지 안정 공급과 탄소배출 감축 목표 달성이란 두 가지 숙제를 함께 풀어나가는 게 더 중요하다”며 “9차 전력수급계획에는 이 같은 고민을 함께 담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김형욱 김상윤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원전 폐기, 지금이 적기다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을 “경제 전시 상황”이라고 28일 말했는데, 정확한 현실 인식이다. 숫자 몇 개만 봐도 알 수 있다. 1분기 경제성장률은 -1.4%였다. 11년 만의 최저치다. 4월 무역수지는 99개월 만에 첫 적자가 확실시된다. 3월 사업체 근로자는 22만5000명이 줄었다. 근로자 수가 준 것은 2009년 관련 통계 작성 후 처음이다. 생산·소비 위축은 역대급이다. 늘어놓으면 지면이 모자랄 정도다. 그러니 대통령이 “위기 극복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위기 국가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감한다.

 

코로나19가 준 마지막 기회

일자리 지키고 국난 극복 총력

대통령의 진정성 보여줄 때다


대통령은 방법도 제시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국가 프로젝트”다. 역시 백번 옳은 말씀이다. 이쯤에서 서생의 문제의식이 발동한다. 도무지 이해 안 되는 게 있다. 탈원전이다. 이런 ‘경제 전시 상황’에 명분 없고 실익은 더 없는 탈원전을 왜 계속 붙들고 있나. 탈원전을 폐기하고 당장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자. 백 가지 득이 있되 실은 하나도 없다.



 

우선 한전 적자를 줄여 전기요금 인상을 늦출 수 있다. 코로나19로 민생이 참담한 시국이다. 전기요금 인상은 꿈도 꾸기 어렵다. 그렇다고 한전의 눈덩이 적자를 두고 볼 수도 없다. 둘째, 일자리를 지키고 늘릴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올 들어 650여 명을 명퇴 처리했다. 2600개 협력업체에선 수천~수만의 일자리가 이미 사라졌다. 셋째, 국민 세금을 아낄 수 있다. 두산중공업 지원에 쓰일 수조원의 돈을 서민 지원에 쓸 수 있다. 넷째, 우리끼리 잘할 수 있다. 세계는 신보호주의가 급부상 중이다. 경수로형 원전 건설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다른 나라 도움도 필요 없다. 제일 잘하는 걸 팽개치고 엉뚱한 ‘한국판 뉴딜’ 찾느라 허송할 이유가 없다. 다섯째, 세계 원전 시장은 지금 호황이다. 지난해 발주가 시작된 신규 원전만 158기에 이른다. 잘만 하면 수십조원의 먹거리를 만드는 건 덤이다. 어디 이뿐이랴. 에너지 자립, 미세먼지 감축, 산업 경쟁력 강화,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문제 해소까지, 역시 지면이 모자랄 정도다.

 

탈원전은 국민 공감도가 크게 떨어지는 정책 중 하나다. 알려진 대로 영화 한 편을 보고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며 결정했다는 건 사실이 아닐 것이다. 제대로 된 나라 중에 국가 에너지 백년대계를 그렇게 정하는 나라는 없다. 누군가의 잘못된 정보가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았을 것이다. 돌이켜보면 잘못을 바로잡을 세 번의 기회가 있었다.



 

첫 번째는 정권 초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공론조사 때였다.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정권의 바람과 반대 결과였다. 이때 깨끗이 승복하고 물러났으면 됐다. 억지로 없던 설문을 끼워 넣고 군색하게 탈원전을 고집할 일이 아니었다. 두 번째, 2018~19년 초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릴 때다. 석탄 화력발전소를 줄이고 대신 원전 가동을 늘리겠다며 슬쩍 물러설 수 있었다. 세 번째, 작년 4월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를 발족할 때다. 유엔도 온실가스 감축에 원전의 필요성을 인정할 때니 절호의 기회였다.

 

코로나19로 네 번째이자 마지막 기회가 왔다. 이번마저 놓치면 더는 돌이킬 수 없다. 여건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대통령만 질끈 자존심을 접으면 된다. 모양새가 빠지는 것도 아니다. 사법·행정·의회 권력을 모두 쥔 압도적 상황이다. 승자의 아량으로 보일 것이다. 무엇보다, 어느 때보다 대통령의 진정성을 국민에게 보여줘야 할 때다. 국민은 허리띠를 졸라맨 채 나라 곳간만 쳐다보고 있다. 재난지원금을 놓고도 30대 70의 편 가르기, 국민 갈등이 불거질 판이다. 정부·여당은 관제(官製) ‘노블레스 오블리주’에 슬쩍 묻어가려는 모양인데, 양보와 희생, 배려는 억지로 안 된다. 솔선수범, 특히 기업과 일자리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는 대통령의 솔선수범이 꼭 필요하다. 측근들이 섣불리 말도 못 꺼낼 정도라는 그것, 탈원전 폐기보다 안성맞춤인 게 없다.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핵융합연, KSTAR서 '플라즈마 붕괴 완화 기술' 실험적 검증 성공…세계 최초


인공태양 '국제핵융합실험로' 안정적 운영 위한 핵심기술 입증


   국내 기술로 제작된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에서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로의 손상을 막고 안정적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플라즈마 붕괴 완화 기술'을 세계 최초로 실험적 검증에 성공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 KSTAR연구센터는 국제핵융합실험로(이하 ITER) 장치 운영 단계에서 계획하고 있는 '플라즈마 붕괴 완화 기술'의 실제 효과를 KSTAR 장치에 설치된 대칭형 산탄 입자 주입장치(이하 SPI) 2기를 활용, 검증했다고 28일 밝혔다.


KSTAR 주장치 및 주요 부대장치 현황./사진제공=국가핵융합연구소




*KSTAR

KSTAR는 1995년에 개발에 착수하여 2007년 개발이 완료된 대한민국이 독자개발에 성공한 한국형핵융합연구로이다.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국가핵융합연구소에 위치하고 있다. 지름 10m, 높이 6m의 4,000억 원짜리 도넛형으로 생긴 토카막형 핵융합 실험로이다. 위키백과

edited by kcontents


'플라즈마 붕괴 완화 기술'은 핵융합로 운영 중 갑작스러운 이상 상황 발생 시에도 초고온 플라즈마가 지닌 방대한 에너지를 짧은 순간에 안전하게 해소해 장치 손상을 막는 기술이다.


이는 ITER 장치의 핵융합 운전단계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핵융합 상용화 핵심 과제이자 난제 중 하나다.


핵융합에너지 상용화를 위해서는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로 내부에 태양처럼 핵융합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 초고온 플라즈마를 생성하고 오랫동안 유지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1억도 이상의 초고온 플라즈마가 갑자기 붕괴하면 엄청난 에너지가 한꺼번에 쏟아져 핵융합 장치에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이를 해결할 방법으로 플라즈마에 인위적으로 불순물을 주입해 플라즈마가 붕괴할 때 분출되는 에너지가 한 곳으로 집중되는 것을 막고 고르게 분산시킬 수 있는 붕괴 완화 기술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ITER 장치에서는 미세한 얼음 입자(아이스펠릿)를 고속으로 주입할 수 있는 산탄 입자 주입장치(SPI) 수십 기를 동시에 사용, 플라즈마 에너지를 분산하고 핵융합로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방식을 연구 중이다.


하지만 이 방식의 효과가 그동안 실험적으로 검증되지 못해 여전히 ITER 운영의 불확실 요소로 남아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KSTAR 연구진들은 지난해 ITER 국제기구와 플라즈마 붕괴 완화 효과에 관한 공동 연구 수행을 결정하고 지난해 미국 오크리지 국립연구소와 협력, 대칭형 SPI 장치 2기를 KSTAR 장치에 설치했다.


해당 실험 검증을 위해 필요한 고에너지 플라즈마 발생과 ITER에서 계획하고 있는 대칭형 SPI 실험이 가능한 핵융합 장치는 KSTAR가 유일했기 때문.


KSTAR 연구진들은 이 실험을 수행한 결과 기존 1대의 SPI 장치를 활용할 때 보다 복수의 대칭형 주입장치를 동시에 사용할 경우 효과적이고 균일한 에너지 분산이 가능해 붕괴 완화 효율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ITER 장치 산탄형 펠릿 개념도./사진제공=국가핵융합연구소




무엇보다 플라즈마 붕괴 완화 단계에서 전자의 밀도가 기존 대비 2배 가까이 높아지면서 장치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키는 폭주 전자의 발생을 차단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KSTAR 연구센터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1년까지 2기의 SPI 장치를 활용, 보다 다양한 플라즈마 붕괴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ITER 국제기구에서 연구사업을 수주해 개발한 4종류의 붕괴 완화 진단장치를 활용, 관련 실험 데이터를 확보하고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ITER의 플라즈마 붕괴 완화 기술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검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유석재 핵융합(연) 소장은 "이번 성과는 KSTAR의 뛰어난 장치 특성과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핵융합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선도적인 연구 성과를 얻은 대표 사례다" 라며 "ITER의 성공적 운영을 위한 사전 연구뿐 아니라 향후 핵융합실증로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계속 도전적인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허재구 기자 머니투데이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효성 수소경제 시동…울산에 세계최대 액화수소 공장


글로벌 화학기업 `린데` 손잡고

3000억원 투자…2022년 완공

수소 승용차 10만대 공급 가능

車·드론·선박등 다양하게 이용


   효성그룹이 세계 최대 규모 액화수소 공장 건설에 나선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문재인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에 발맞춰 지난해 대규모 탄소섬유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액화수소 설비 투자까지 단행하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참고자료] 액화수소 플랜트 모습/월간수소경제



edited by kcontents


효성그룹과 글로벌 화학 기업인 린데그룹은 28일 서울 마포 효성그룹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맺고 2022년까지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 및 운송, 충전시설 설치·운영 등을 총망라한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우선 효성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공장 내 용지 3만여 ㎡(약 1만평)에 연산 1만3000t 규모 액화수소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하루 생산량은 35t으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양사는 연내 합작사를 설립하고 내년 1분기에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가 투자하는 총 3000억원 중 1500억~2000억원가량이 공장 건설에 투입된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2022년 완공될 액화수소 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소는 수소 승용차 10만대에 공급 가능한 수준"이라며 "효성화학 용연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소에 린데그룹의 수소 액화 기술 설비를 적용해 액화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수소는 끓는점이 영하 253도로 낮아 상온에서는 기체로 존재한다. 수소를 액체로 만들면 기체 상태와 비교했을 때 부피가 800분의 1로 주는 만큼 저장 및 운송이 쉽다.




국내시장에서는 그동안 기체 상태 수소를 사용했기 때문에 저장 및 운송에 많은 비용이 들어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액화수소 충전이 도입되면 수소 승용차 충전 속도가 현재 12분에서 3분으로 단축될 뿐만 아니라 고용량 수소 연료가 필요한 대형차 충전시간도 대폭 줄어 수소버스, 수소트럭 등 자동차시장도 확대될 수 있다.



효성그룹과 린데그룹의 액화수소 공장은 승용차와 드론, 선박 등 수소를 활용한 모빌리티 분야 적용에 초점을 맞춘 만큼 업계는 수소경제 시대를 보다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존하는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은 린데그룹이 미국 휴스턴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발사체 연료로 활용되고 있는 만큼 우리 생활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공장이 지어지고 액화수소 생산이 본격화되면 도심에 수소충전소 설치가 용이해져 수소차 이용자들 접근도도 높아질 것"이라며 "경제성과 안전성이 확보되는 만큼 수소경제 시대가 보다 빨리 도래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양사는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스트럭처도 구축할 예정이다. 액화수소 공급을 위해 전국 주요 거점에 120여 개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수소 공급을 위한 협력적 파트너십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조현준 회장은 이날 MOU 서명식에 참석해 "수소는 기존 탄소 중심의 경제구조를 바꿀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로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효성그룹이 추진하는 액화수소 사업의 핵심은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이번 투자가 향후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빛난 한화큐셀, 최대시장 美서 주택·상업용 태양광 1위

    한화큐셀(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 지난해 미국 주택용 태양광 모듈 시장과 상업용 모듈 시장에서 모두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26일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Wood Mackenzie)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지난해 미국 주택용 태양광 시장에서 25.2%, 상업용 태양광 시장에서 13.3%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모두 1위다. 주택용은 11.1%포인트, 상업용은 5%포인트씩 전년 대비 상승했다.

Q Cells us.

Hanwha Q Cells No. 1 in US solar power market


South Korean solar panel maker Hanwha Q Cells topped both residential and commercial solar power module markets in the US last year, industry data showed Sunday.

Hanwha Q Cells controlled 25.2 and 13.3 percent of each sector last year, up 11.1 and 5 percentage points on-year, respectively, becoming the first solar power module manufacturer to top both markets since 2013,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energy consulting firm Wood Mackenzie.

View full text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00426000157
edited by kcontents

미국 주택용 시장과 상업용 시장에서 동시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태양광 모듈 제조업체는 2013년 이후 한화큐셀이 유일하다.


미국의 주택용 태양광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연간 2.8GW(기가와트)다. 전년 대비 15% 가량 늘어난 양이다. 특히 일조시간이 긴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정부는 신축주택의 태양광 설치를 의무화했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캘리포니아주 신축주택에만 1GW 이상의 추가 수요가 예상된다.

또 미국의 상업용 태양광 시장은 2019년 기준 연간 2GW 설치됐다. 당분간 연간 2GW 수준의 수요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큐셀은 이 같은 미국 태양광 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우수한 성능과 품질을 갖춘 고효율 모듈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2017년 론칭해 후속 모델을 지속 출시하고 있는 큐피크 듀오(Q.PEAK DUO)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큐피크 듀오 시리즈는 한화큐셀의 퀀텀기술에 태양광 셀을 반으로 잘라 저항을 줄여 출력을 높이는 하프셀 기술까지 적용됐다. 퀀텀기술은 셀 후면에 반사막을 삽입해 효율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국제 표준 품질 기준의 2~3배의 품질 테스트를 거쳤다.

 


한화큐셀은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인지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2018년 1월 창단한 한화큐셀 골프단 소속 4명의 선수들(김인경, 지은희, 제니신, 넬리 코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동하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후원 계약도 지난해 3월 체결했다. 포수 후면 광고, 외야 펜스 광고, LED 전광판 광고 등 경기장 내 광고들과 경기 시구 및 경기 전 인사, 전용 VIP 관람석 사용 등 권한을 확보해 미국 현지 영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 중인 한화큐셀골프단 소속 넬리 코다(Nelly Korda) 선수/사진=한화큐셀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미국 태양광 시장은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선호하는 전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으로 미국 주택용 시장과 상업용 시장에서 동시 1위를 달성한 것은 한화큐셀이 가진 브랜드 파워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은 ‘독일 생활소비재 어워드’(Life & Living Awards 2020) 태양광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태양광 전문 리서치 기관 이유피디리서치(EuPD Research)가 브랜드 가치를 평가해 선정하는 태양광 톱 브랜드(Top Brand PV)에는 유럽 7년 연속, 호주 5년 연속 올랐다.
우경희 기자 머니투데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전생태계 둘러싼 시각…단편적이냐? 보편적이냐?


앞으로 60년간 원전 가동되는 탓에 원전생태계 유지 가능 정부 입장

두산중공업 몰락 등 원전생태계 이미 파괴됐다고 주장하는 원전업계


<기획연재> 좌표 수정 없는 에너지전환정책! 과연 함정은 없을까?


    현 정부 들어서면서 가장 대표적인 정책은 에너지전환정책이 손꼽힌다.


치열한 찬반논란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여당이 180석을 확보함에 따라 에너지전환정책 좌표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에너지전환정책 핵심은 현재 중심이 되고 있는 원전과 석탄발전 등을 줄이는 반면 가스복합발전과 신재생에너지 등을 확대하는 것. 정부는 안전하면서도 청정한 에너지를 보급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이고 더 늦기 전에 이 추세에 동참해야 할 필요성을 바탕으로 국민들을 설득하고 있다.


신고리원전 3·4호기 전경.


반면 원전과 석탄발전 등 에너지업계는 정부에서 충분한 고민을 하지 않고 추진한 정책이라면서 단순한 발전설비를 전환하는 것에 초점을 맞춤에 따라 그와 관련된 산업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없다면서 공론화를 촉구하고 있다.




이 논쟁은 3년째 이어지고 있다.


정부에서 제시한 방향은 정의로울 수 있다. 다만 충분한 검토가 되지 않아 에너지안보가 흔들릴 수 있고 에너지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


좌표 수정 없게 된 에너지전환정책, 과연 함정은 없을까.


에너지전환정책 추진으로 전기요금 논란과 함께 탈(脫)원전정책을 둘러싼 갈등이 좀처럼 봉합되지 않고 있다. 그 핵심은 급진적이냐, 그렇지 않느냐다.


현 정부는 집권 첫 해인 2017년 에너지전환정책 일환으로 탈(脫)원전정책을 추진한 결과 천지원전과 대진원전, 신한울원전 3·4호기 등 신규 원전 백지화와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설계수명이 완료되는 원전에 대한 설계수명 연장 불허 등 상당한 성과를 만들어냈다.


원전업계는 급진적인 탈(脫)원전정책으로 에너지안보가 위태해지고 원전생태계가 완전히 파괴될 수 있다면서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신고리원전 5·6호기 설계수명이 60년임을 감안할 때 앞으로 60년 이상 원전이 가동됨에 따라 결코 급진적이지 않다고 맞서고 있다.


탈(脫)원전정책을 두고 원전업계와 정부가 대립각을 세우는 이유는 원전생태계를 단편적으로 보는가와 포괄적으로 보는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정부는 원전생태계를 단편적으로 보면서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원전 5·6호기가 준공된 후 60년 이상 원전이 가동되기 때문에 신고리원전 5·6호기가 준공된 후 앞으로 60년간 원전생태계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는 반면 원전업계는 원전가동도 원전생태계에 한 축이지만 원전건설에 따른 산업도 원전생태계에 포함시키고 있는 것이다.


원전업계 관점에서 살펴보면 원전생태계는 이미 붕괴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동성 위기에 처한 두산중공업을 이들은 손꼽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강력한 고정비용 절감에도 불구하고 여의치 않은 상황이 이어지자 사업·재무현황에 맞춘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기도 했다. 게다가 최근 KDB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 등으로부터 1조 원을 차입하는 것을 결정했다.


다만 정부는 두산중공업 경영난 원인이 탈(脫)원전정책에 따른 것이 아니란 근거로 한수원이 두산중공업에 지급한 금액을 제시했다. 한수원이 두산중공업에 지급한 금액은 2013년 6355억 원, 2014년 7440억 원, 2015년 7871억 원, 2016년 6559억 원, 2017년 5877억 원, 2018년 7636억 원, 2019년 8922억 원이다.


두산중공업이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는 가운데 두산중공업 협력업체도 최근 일감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윤한홍 의원(미래통합당)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에너지전환정책이 추진되기 전인 2016년 두산중공업과 협력업체 간 신규계약건수는 2836건이었으나 2019년 기준 1105건으로 61%나 줄었다. 또 이 기간 두산중공업과 계약을 한 협력업체도 325곳에서 219곳으로 33%나 감소됐다.


원전업계에서 주장하는 포괄적인 개념의 원전생태계와 관련 된 노조들로 만들어진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원전산업 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이 무너지고 있다면서 이미 예견된 일이라면서 에너지전환정책 공론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탈원전 정책 '거점' 원전해체연구소. 2021년 하반기 착공 - 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들은 그 동안 두산중공업이 원전정책에 의거 장기간 수천억을 들여 기술개발과 설비투자를 하는 한편 인력충원으로 국책사업에 대한 준비를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 들어서면서 10년이 넘는 검토와 공론화를 통해 추진해온 신규원전사업을 하루아침에 백지화시켜 원전노동자들은 고용불안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원전기기 등을 제작하는 중속협력업체들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에 앞선 2019년 6월 원자력학회는 2018년 12월부터 자료조사와 인식도 변화 실태 파악 등을 조사한 결과 중·장기적으로 원자력전공 인력이 감소할 것을 우려하면서 연구개발 관련 원전발전량에 연동돼 있어 2022년 정점을 찍은 후 급격한 감소과정을 거쳐 2030년경 임계규모인 2000억 원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원전업계는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고 있다.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재개로 원전생태계는 그나마 명맥을 이어갈 수 있게 됐으나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이 완료되면 그 명맥을 이어갈 수 없어지기 때문이다.


물론 정부는 원전업계의 이 같은 우려에 원전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원전과 관련된 산업이 원전해체산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육성하는 한편 안정적인 가동원전 운영을 위해 지원 등 지원책을 내놓고 있으나 원전업계는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부의 대책으로 원전생태계가 유지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노희철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의장(한수원노조 위원장)은 “원전산업은 국가기간산업으로 원전 설계·건설·운영·주기기·연료 등 연계산업으로 국가권력을 나타내는 총체”라면서 “탈(脫)원전정책으로 원전산업은 괴사위기에 처해 있고 이대로 가다간 40년 이상 과학자들과 노동자들이 함께 만든 원전기술이 사라질 것이며, 모든 피해는 국민에게 전가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그는 “탈(脫)원전정책으로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와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이 중단되면서 원전산업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던 두산중공업은 구조조정 위기에 직면하게 됐고 관련 산업도 고사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문제점을 꼬집었다.

김진철 기자 kjc@energytimes.kr 에너지타임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전 3년 보수해 30년 더 쓰는 캐나다…설비 개선 마친 월성 1호기는 폐쇄 결정


캐나다 달링턴 원전 2호기, 설비 개선 마치고 재가동 시작

설비 개선 마친 월성 1호기는 조기 폐쇄돼 감사원 ‘시험대’에


     캐나다 최대 원자력발전 업체 온타리오전력공사(OPG)는 달링턴 원전 2호기의 설비 개선(refurbishment) 작업이 완료돼 올해 봄 원전이 재가동된다고 밝혔다. 3년간 설비 개선을 마친 달링턴 원전 2호기는 연료 장전 후 고온기능시험을 수행했고, 이달 처음 '임계(criticality·원자로에서 원자핵 분열 연쇄반응이 일정 비율로 유지되는 것)'에 도달해 본격적인 전력 생산을 앞두고 있다.


Electricity generating company Ontario Power Generation (OPG)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Darlington Nuclear Generating Station’s Unit 2 reactor along with its project partners and vendors./power-technology.com




First refurbished Darlington unit starts up


Unit 2 at Ontario Power Generation's (OPG) Darlington nuclear power plant has achieved first criticality after a refurbishment that has taken over three years to complete, including disassembling and rebuilding the reactor. The unit is expected to return to full service this Spring.


Refurbishment has included the disassembly and reassembly of the reactor (Image: OPG)

The refurbishment of Darlington 2, the first of the plant's four units to undergo refurbishment in a CAD12.8 billion (USD9 billion) project that will enable the station to operate for an additional 30 years, began in October 2016. Its reassembly, which started in June 2018, was completed last month.


View full text

https://world-nuclear-news.org/Articles/First-refurbished-Darlington-unit-starts-up

edited by kcontents


OPG는 128억캐나다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11조원을 들여 달링턴 원전의 설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원전 시스템과 구조, 부품 등 전면적인 설비 보수 작업을 통해 시설의 기능을 향상하는 설비 개선은 원전 수명을 30년 이상 연장시킬 수 있다.


달링턴 원전의 실물 크기 모형에서 작업 중인 엔지니어들./OPG 제공




원전이 전력 수요의 약 15%를 담당하는 캐나다는 2033년까지 보유한 원자로 19기 중 10기(달링턴 1∼4호기, 브루스 3∼8호기)에 대해 설비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수명이 다한 원전을 폐기하는 대신 수명을 늘려 원전 신규 건설에 따른 비용을 줄이고 전력을 안정적이면서 경제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것이다.


설비 개선을 마친 달링턴 원전 2호기의 가동 기간은 30년 늘어나게 됐다. OPG 측은 "설비 개선을 마친 원전은 사실상 새것과 다름없지만 비용은 신규 건설의 절반 수준이라 장점이 크다"라고 했다.


캐나다가 원전을 더 오래 가동하기 위해 활용하는 ‘원전 설비 개선’은 우리나라에서도 진행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이 2009~2011년 7000억원을 들여 원전의 ‘심장’ 격인 압력관을 모두 교체하는 등 대대적인 설비 개선 작업을 벌인 월성 1호기가 그것이다. 2012년, 30년의 운영 허가 기간이 만료된 월성 1호기는 설비 개선을 마친 후 2015년 2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022년까지 재가동을 허가해 연장 운전에 들어갔다.


 

OPG completes Unit 2 refurbishment at 3.5GW Darlington nuclear station/Durham Radio News



edited by kcontents


하지만 탈(脫)원전을 주요 정책 기조로 내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인 2018년 6월, 정부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설비 개선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가 발견됐고, 원전 재가동에 따른 경제성이 크지 않다는 석연치 않은 분석이 이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감사원은 국회의 요구에 따라 월성 1호기 조시 폐쇄 결정의 타당성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다.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는 "월성 1호기가 국민 안전과 지속가능한 환경에 문제가 없고 한수원 경영 정상화에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월성 1호기 재가동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원전 수명을 늘리는 글로벌 추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캐나다가 설비 개선을 마친 원전을 재가동하는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원전을 운영하는 미국은 가동 중인 원전 96기 중 88기의 운전 기간을 기존 40년에서 60년으로 20년 연장했다. 4기의 원전에 대해서는 수명을 80년까지 늘렸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은 일본 역시 원전의 수명을 60년까지 연장하고 있고 이는 영국, 프랑스 등 주요 유럽 국가도 마찬가지다.

연선옥 기자 조선비즈 




Unit 2 fuelling underway on the Darlington Refurbishment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원전 정책 '거점' 원전해체연구소. 2021년 하반기 착공


산업부, 21일 국무회의서 보고

경수로 중수로 나눠 2곳 설치

'나눠주기' 비판, 연구 효율성도 떨어져

3000억원 넘게 투입하지만 로드맵 없어


    문재인 정부 ‘탈(脫) 원전’ 정책의 핵심 거점인 원전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가 2021년 하반기에 착공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국무회의에서 원해연을 내년 하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4·15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하자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원전해체연구소 본원이 들어설 부산과 울산 경계 지역


앞서 정부는 2017년 6월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을 계기로 원전해체 산업의 육성과 해체기술 실증을 위한 인프라로 동남권에 원해연을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작년 4월엔 원해연 부지로 부산과 울산, 경주를 선정하며 ‘2021년 하반기에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국무회의를 거쳐 착공 시점을 확정한 것이다.




정부가 밝힌 원해연 설립 추진 계획에 따르면 경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본원(약 7만3000㎡)을 부산·울산 접경지역, 중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분원(약 2만4000㎡)을 경주시 나아산업단지에 세운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수로·중수로 특성을 반영해 연구소를 2개로 나눌 필요성이 있었고, 중수로 원전 4기가 있는 월성 인근에 중수로 해체 관련 분원을 설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방식이 연구 시설과 인력 활용의 효율성을 떨어뜨린다고 본다. 주한규 서울대 교수는 “원전해체 과정의 핵심은 방사성 물질을 얼마나 안전하게 제거하느냐인데 이는 경수로·중수로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부분”이라며 “연구소를 분리하는 것보다 한 연구소에서 담당 부서를 나누는 게 더 효율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원해연 본원과 분원은 직선거리로 40㎞ 정도 떨어져 있다. 인근 지역에 연구소 두 곳을 따로 설치하는 건 결국 지역적 안배를 위한 ‘나눠주기’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정부가 발표한 원전해체연구소 개요/산업통상자원부




연구소 건설엔 총 322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한수원 등 공공기관 출연(1934억원)을 통해 법인을 설립하고, 정부·지자체(1289억원)는 설립 이후 연구개발(R&D)사업을 통해 장비구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원해연은 원전 해체 실증 연구를 담당하는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결국 투입 예정된 예산만으로는 원전 해체 원천기술을 확보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원천 해체 기술과 관련해 구체적인 로드맵도 없는 상황이라 앞으로 얼마나 많은 예산이 더 들어갈지 불투명하다.


정부는 “2020년 중반 이후 글로벌 원천 해체시장이 확대돼 시장 규모가 549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하지만 이는 지나친 ‘장밋빛 전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원전 해체 경험이 있는 국가는 미국·독일·일본 뿐이다. 한 원전 전문가는 “세계적으로 원전 건설의 기술력·경제성을 인정받은 한국이 이를 제쳐놓고, 경험도 기술력도 없는 원전 해체 시장을 노린다는 건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순흥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21/2020042102201.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한 원격전원관리, 적용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한 원격전원관리, 적용 본격화

과기정통부 제2차관, ICT 규제샌드박스 지정기업 현장방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4월 16일(목) 오후,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지정기업인 ㈜텔라움을 방문하여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텔라움(제품명 ‘스마트분전함’)은 통신사의 무인기지국 전원함에 설치되는‘자동복구 누전차단기’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하여, 원격으로 전원상태를모니터링하고 자동 복구하는 기술로 지난해 10월부터 서비스가 개시되었다.


통신사 무인기지국 원격전원관리시스템 개요

과기부



edited by kcontents


현행 전기생활용품안전법에는 ‘원격 제어 기능이 있는 자동복구 누전차단기’에 대한 안전기준이없고, 전기사업법상 원격 누전차단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기준도 부재하여, 3회 자동복구 이후 원격으로 추가 복구하는 누전차단기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거나운용할 수 없었다.

* 현행 ‘전기생활용품안전법’, ‘전기사업법’상 관련 안전기준이나 기술기준에는 ‘3회까지 자동복구 기능을 갖춘 누전차단기 또는 장치’에 대해서만 규정하고 있음


이에, 과기정통부는제3차 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19.5.29.)에서 무인기지국 원격전원관리시스템을 개발·적용도록임시허가를 부여하여, 5G 기지국 급증에 대응하여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통신 품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텔라움은 ‘스마트분전함’의 시장 출시 이후, 낙뢰 다발성 지역과 유지보수 출동이 어려운SK텔레콤(주)의무인기지국을 대상으로 제품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검증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였고, 정식계약을 통해 무인기지국에 본격 적용·확대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무인기지국 원격전원관리시스템의 본격 적용을 통해 기지국 관리 효율성이 높아지고, 불필요한 출동 방지로 비용을 줄이는 한편, 안정적인 5G 통신 서비스 제공을 통해 실질적으로 국민의 편익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석영 제2차관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 중요성이 강조되어 불필요한 이동을 최소화하고 비대면 서비스의 필요성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텔라움의 ‘무인기지국 원격전원관리 시스템’도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원격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비대면 서비스의 모범사례이다.”라고 강조하면서,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시장 출시를 준비 중인 지정과제가 신속하게 시장 출시되고, 관련 규제가 조기에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여 혁신적인 신기술·서비스가 산업 전반에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정책브리핑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탈원전 고집 안꺾는 정부…"가스발전소 대규모 확충"


에너지경제硏 보고서


"20년내 가스발전 비율 40%"


LNG 전량 수입 의존하는데

에너지주권 흔들릴 우려 커

    국책연구소인 에너지경제연구원이 탈원전 로드맵을 위해 2040년까지 총 42GW 규모 가스발전소를 추가 설립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현재까지 국내에 설립된 가스발전 용량의 두 배 규모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총선 후 발표가 예정된 제9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파주천연가스발전소/일렉트릭파워




관련기사

[탈원전 여파] 전세계적 석탄발전 감축 추세 못 따라 가는 한국 

Global investors warn South Korea’s Kepco over carbon emissions

https://conpaper.tistory.com/85575

edited by kcontents


연구원은 최근 장기 에너지 전망을 작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기준 시나리오대로면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2030년까지는 15.7%, 2040년까지는 18.2%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기준 시나리오는 2019년 10월 현재 시행 중이거나 확정된 정책이 유지된다는 전제로 진행한 시뮬레이션이다. 이는 정부가 제시한 목표 시나리오상 신재생에너지 비율 38.7%에 20%포인트 이상 못 미치는 양이다. 보고서는 단순히 신재생에너지 드라이브만으로는 전력 수급 목표치를 맞추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간헐성 전원인 태양광과 풍력 특성상 피크 기여도가 낮다"면서 "원자력·석탄발전 감소를 홀로 대체하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짚었다.




연구원은 전력 수급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신재생발전을 확대하는 에너지 대전환 과정에서 가스발전이 가교 역할로 들어가야 한다고 봤다. 이를 위해 전망 기간 중 설비 규모가 42GW 정도 증가해 2040년에는 82GW 정도 설비 용량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진단했다.


 이를 통해 2040년에는 292TWh를 기록하고 전체 발전량의 39%를 차지하는 최대 발전원으로 등극할 것으로 봤다. 전문가들은 액화천연가스(LNG)로 대표되는 가스 중심 발전 체계에서 발생할 에너지 안보를 우려했다. LNG는 사실상 전량 수입에 의존한다.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제 LNG 시장은 아직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 수요자가 유리하지만 영국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이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대 들어서는 수요가 점차 증가해 `공급자 시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오찬종 기자]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