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車 유리창으로 태양광발전


울산과기원 서관용 교수 연구진, 투명한 실리콘 태양전지 개발


    국내 연구진이 고층 건물 외벽이나 자동차 선루프 같은 외관 유리창을 활용해 태양광발전(發電)을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서관용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와 이승우 고려대 KU-KIST융합대학원 교수 공동 연구진은 12일 국제학술지 '줄'에 발표한 논문에서 "어둡고 탁한 색을 띠는 결정질 실리콘 태양전지에 사람 눈으로 식별하기 힘든 미세 구멍을 만들어 투명하게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투명 실리콘 태양전지(오른쪽)'. 기존 태양전지 기판(왼쪽)과 달리 투명해, 고층 건물 외관 유리창 등을 활용해 태양광발전을 할 수 있다. /연합뉴스

 


최근 고층 건물 외벽이 대부분 유리창으로 바뀌면서 이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됐다. 기존 태양전지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결정질 실리콘 태양전지는 주로 가시광선 영역의 태양광을 흡수해 전기를 만든다. 문제는 유리창을 투명하게 만들면 가시광선이 그대로 통과해 전기 생산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서관용 교수 연구진은 빛이 통과할 수 있는 미세 구멍을 만드는 간단한 방법으로 실리콘 태양전지를 투명하게 만들었다. 미세 구멍은 0.1㎜ 크기로 머리카락 굵기와 비슷해 눈으로 구별하기 어렵다. 이런 미세 구멍이 있는 부분에서는 가시광선이 통과하기 때문에 유리창은 투명하게 보이고, 빛이 통과하지 못하는 부분에서는 태양광을 흡수해 전기를 만들게 된다. 연구진은 투명 실리콘으로 만든 태양전지로 최고 12.2%의 발전 효율을 얻었다. 현재 태양광 발전 효율(20%)에는 못 미치지만 태양광의 3~4%만 전기로 바꿀 수 있었던 기존 투명 태양전지와 비교하면 큰 성과다.

 


서관용 교수는 "결정질 실리콘은 투명할 수 없다는 고정관념을 깬 매우 의미 있는 연구"라며 "광 투과율도 다양하게 조절이 가능해 건물의 유리창부터 자동차 선루프까지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앞으로 투명 실리콘 태양전지의 발전 효율을 15%까지 높이고 전극도 투명 소재로 만들면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10kW 미만 태양광사업은 자가소비가 ‘경제적’”


에너지경제연구원

전력 판매가격 하락·설비 발전효율 향상으로 ‘그리드 패리티’ 달성 예상

10kW 이상 태양광발전사업은 현행 FIT제도 개정 통해 경쟁체제로 이행


      일본의 10kW 미만의 태양광발전사업의 경우 향후 전력 판매가격 하락과 설비의 발전효율 향상으로 그리드 패리티 달성이 예상됨에 따라 전력 판매보다 자가소비를 하는 것이 경제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10kW 이상의 태양광발전사업은 현행 FIT제도 개정을 통해 경쟁체제로 이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卒FIT太陽光の余剰電力を予測、日本気象協会が新サービスを展開


日本気象協会が卒FITを迎える住宅太陽光を対象とした、余剰電力の予測サービスを開始。卒FIT太陽光の余剰電力を買い取るリソースアグリゲーターや小売電気事業者の支援を目的としたサービスだ。




日本気象協会は2019年11月、卒FIT太陽光ユーザーに余剰電力買取サービスを提供する事業者向けの支援サービスを開始すると発表した。第1弾として、太陽光発電の出力予測サービスを展開する。


 2019年11月から、再生可能エネルギーの固定買取価格制度(FIT)」に基づく電力の買取期間が満了となる住宅用太陽光発電、いわゆる卒FIT太陽光が登場し始めている。FITの対象外となる太陽光発電の電力には環境価値が認められるなどの理由から、大手電力会社をはじめ、多くの企業がこの卒FIT太陽光発電の余剰電力買取サービスを開始している。


View full text

https://www.itmedia.co.jp/smartjapan/articles/1912/05/news044.html


edited by kcontents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2019년 11월 FIT제도 매입기간 만료 이후 일본 태양광발전사업의 전개 방향’ 분석에 따르면 태양광발전 전력 판매가격(매입가격)은 하락 추세이며 기술 개발 등으로 설비의 발전효율이 향상됐고 태양광발전 보급 확대로 태양광발전설비 도입비용도 떨어지고 있어 그리드 패리티 달성이 기대되고 있다.




보고서는 10kW 미만 태양광발전의 2019년도 FIT 매입가격은 24엔/kWh이며 경제산업성은 앞으로 연간 2.7엔/kWh 수준으로 하락해 2024년에는 10.3엔/kWh가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10kW 미만 태양광발전의 시스템가격은 2017년 말 27.2만엔/kW에서 2030년 말에는 약 40% 낮아진 10.8만엔/kW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균등화발전단가(LCOE)은 2017년 말 15.0엔/kWh에서 2030년 말에는 5.4엔/kWh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태양광 잉여전력 예측/itmedia.co.jp

edited by kcontents


보고서는 “이에 따라 10kW 미만 태양광발전의 경우 향후 발전한 전력을 판매하는 것보다 자가소비를 하는 것이 더욱 경제적이 될 것으로 전망되며 ESS 및 전기자동차를 활용한 V2H(Vehicle to Home) 등의 개념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10kW 이상의 태양광발전사업의 경우 현행 FIT제도 개정을 통해 경쟁체제로 이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정부는 10kW 이상 태양광발전의 발전비용을 2030년에 7엔/kWh으로 낮추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으며 이를 조기에 실현하려고 하고 있다. 2000kW 태양광발전 전력의 매입가격은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나 다른 국가와 비교해보았을 경우 여전히 높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부터 2000kW 이상 태양광발전설비를 대상으로 입찰제도를 운영하고 있고 2019년부터 입찰 대상을 500kW 이상으로 확대해 지금까지 4회에 걸쳐 입찰을 실시했다.

변국영 기자bgy68@energydaily.co.kr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원전수출국 위상 회복하려면 신한울 3·4호기 건설해야"


    '원전강국' 한국의 원전 수출 경쟁력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신한울 원전 3·4호기의 건설 재개를 통해 국내 원전 생태계에 대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원전수출지원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도 나왔다.


현 정부, 원전에 대한 기본적인 철학 바꿔야

세계 최고의 기술을 왜 사장시키려 하나

국민 한 목소리 귀 기울여야

(에스앤에스편집자주)


공사 중단된 신한울 3·4호기 조감도



edited by kcontents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는 1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원전 수출기반 붕괴-현황과 대책'이라는 주제로 제8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발표자로 나선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아랍에미리트(UAE)로부터 200억 달러 규모의 원전 4기를 수주하는 감격을 맛본 지 10년이 된 지금, 한국은 수출 강대국 대열에서 탈락할 위기를 맞고 있다"며 "현 정부가 원전에 대한 기본적인 철학을 바꾸지 않는 한 원전시장을 경쟁국에 빼앗길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온 교수는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들은 원자로 건설을 비롯한 연료공급, 유지보수, 사용후핵연료 처리 등 완성된 핵주기 차원에서 파격적 정부 금융지원에 힘입어 해외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며 "한국은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유일하게 설계인증을 획득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했을 뿐 아니라 가격경쟁력에서도 러시아, 미국, 프랑스 등보다 유리하나 이 같은 이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탈원전 정책 하에서 원전 수출을 추진한다는 정부의 이율배반적인 입장 탓에 정부 당국자의 책임감과 열정은 미약할 수 밖에 없다"며 "신한울 3·4호기의 즉각적인 건설재개를 통해 탈원전으로 인한 우리나라 원전 산업생태계 붕괴를 우려하는 도입국들에 대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 울진에 건설을 추진하던 신한울 3·4호기는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무기한 중단된 상태다.


정부는 6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원전을 줄여나가는 만큼 탈원전 정책은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고 여러 차례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명예교수는 "정부의 주장은 궤변"이라며 "탈원전은 2017년 6월 19일 대통령의 공개적인 '탈핵국가 선언'으로 이미 시작됐고, 지난 60년 동안 구축해놓은 원자력 산업과 인재 양성 체계가 처참하게 무너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 최대 306MWh 해남 태양광ESS 상업운전 눈앞


남부발전·한양, 3440억원 공동투자 98MW 태양광 연계

ESS 화재 예방차원 차단시스템 적용 및 분산배치 눈길


     306MWh규모 태양광연계형 ESS설비가 내년 3월 준공돼 상업운전을 시작한다. 단일 부지에 구축된 ESS 시설로는 역대 가장 규모가 크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과 한양은 태양광발전설비 98MW, ESS 306MWh로 구성된 해남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사업이 준공을 앞두고 한창 막바지 공사를 벌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사업비 3,440억원 투자


남부발전과 한양이 건설중인 세계 최대 306MWh ESS연계 98MW 태양광발전단지 전경. 사업비 3440억원을 투자해 내년 3월 완공 예정이다.




솔라시도 프로젝트는 전국에서 손꼽을 정도로 일사량이 우수한 해남지역에 대단위 양광발전단지를 조성한 뒤 여기서 생산된 전력을 ESS에 저장했다가 REC(신재생공급인증서) 가중치를 받고 정해진 시간에 방전해 수익을 회수하는 신사업이다. 남부발전과 한양이 공동투자하고 KB금융그룹이 금융주간사로 나서 3440억을 투자했다.


이 발전시설이 완공되면 해남군 전체 가정이 사용가능한 연간 12만8000MWh의 전력이 생산돼 지역경제와 에너지자립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사업자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 수익 일부를 지역주민과 공유하는 주민참여형으로 사업을 설계해 수용성을 높이고 지역 소득증대 효과도 있다는 설명이다. 


향후 태양광발전단지 중앙부에 직경 300m의 원형녹지공간을 조성해 정원화하고, 산책로와 전망대 등을 만들어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휴식공간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강원권 일대 풍력발전사업을 통해 발전자회사 재생에너지 확대를 선도하고 있고, 한양은 광양바이오매스발전, 여수 연료전지, 전남 해상풍력개발 등에 진출한 상태다.


 

발전단지 중앙에 조성 예정인 정원 조감도




양사는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전환정책 이행,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기후위기 속에 재생에너지 개발은 지속성장동력의 미래를 여는 열쇠"라면서 "국내 최대 솔라시도 태양광이 지역상생 대용량 개발사업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솔라시도 태양광ESS는 잇따른 화재사고를 감안해 안전성 강화에도 각별한 신경을 썼다는 후문이다. 올해 6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화재예방 대책기준에 따라 모든 자재를 KS인증설비로 조달하고, 화염방지(Smoke & Heat detector) 시설과 온·습도 센서 제어시스템, ESS 자동정지기능 등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만일의 화재 시 확산을 막기 위해 ESS건물을 20개동으로 분산 배치하고, 태양광발전 효율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 국내 최초로 1500V 직류(DC) 전압을 적용하는 등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최근 국내 태양광발전사업은 새만금을 필두로 수십MW~수백MW 대단위로 확산되는 추세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전 해체 시장붐, 한국은 脫원전에 경쟁력 상실


프랑스전력공사, 원전 해체 기술 확보 위해 합작법인 설립

"韓 탈원전 정책 수정 없이 원전 해체 시장 공략은 어불성설"


     1960년~1980년대 건설된 원전의 설계수명 종료가 임박하면서 앞으로 전 세계 원전 해체 시장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초기에 원전을 도입해 노후 원전과 영구정지 원전 비율이 높은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스웨덴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원전 해체 산업이 성장하면서 관련 기업들이 기술 개발 경쟁에 뛰어들었다.


글로벌 원전 시장에서 선두 업체로 꼽히는 프랑스전력공사(EDF)와 세계 1위 수처리 업체인 프랑스 베올리아는 10일(현지 시각) 원전 해체 기술 개발을 전담할 합작법인 '그라파이테크(Graphitech)'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EDF가 가진 원전 전문성과 엔지니어링 노하우, 베올리아의 로봇 기술을 결합해 원전 해체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프랑스 원전 해체 기술개발 Graphitech/Twipu




관련기사

한국, "에너지 건전성, OECD 최하위권" 韓国、「エネルギー健全性」世界37位でOECD最下位圏…日本は?

http://conpaper.tistory.com/admin/entry/post/?type=post&returnURL=%2Fmanage%2Fposts%2F

edited by kcontents


원전 건설은 물론 운영·유지 보수 등 원전 서비스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EDF는 글로벌 원전 수주 시장에서 우리나라 한국수력원자력과 경쟁하는 기업이다. 우리 독자 기술로 건설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에 대한 운영·유지 보수 계약을 체결해 UAE 원전 시장에서 한국의 독점을 깬 곳도 바로 EDF다.


그런 EDF가 원전 해체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며 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이 우리나라는 탈(脫)원전 정책에 발목이 잡혀 경쟁력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올해 고리 1호기 시작으로, 원전 해체 산업을 육성하겠다며 관련 대책을 내놓았지만 탈원전 정책 기조는 버리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원전 해체 기술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원전 건설 과정에서 확보한 안전 기술이 해체의 핵심인데 정부가 탈원전의 도그마에 사로잡혀 엉뚱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원자력정책연구원에 따르면 현재까지 가동된 세계 원전은 619기(2018년 7월 기준)로, 이중 해체 중이거나 해체 예정인 원전은 145기다. 일찌감치 원전을 건설한 미국과 유럽 일부 국가들은 이미 본격적인 원전 해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노후 원전의 해체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40년까지 200기 이상 원전이 퇴역하면서 원전 해체 시장 규모가 최대 2250억달러(약 27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거대한 시장을 잡기 위해 글로벌 기업의 각축전은 이미 시작됐다. 원전 건설에 경쟁력을 가진 미국, 프랑스, 영국, 독일이 기술개발 경쟁에 돌입했고, 우리나라와 중국도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우리 정부는 지난 4월 원전 해체 산업을 육성하겠다면서 생태계 기반 조성, 인력, 금융 등 종합 지원 대책을 내놨다. 탈원전을 추진 중이지만 역량을 키워 원전 해체 시장에서 세계 5위 국가로 올라서겠다는 것이다.


지난 2017년 40년의 운영을 마치고 영구정지에 들어간 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한수원 제공


하지만 세계 원전 해체 시장의 주요 플레이어들은 대부분 원전 기기 제작과 유지보수를 전문적으로 하는 대기업이 소규모 해체 전문기업을 흡수·통합해 합작법인을 설립하거나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EDF가 이번에 베올리아와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고리원전 영구정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월성 1호기 폐쇄 등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정부가 원전 해체 시장을 잡겠다고 내놓은 목표가 무상해 보이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한 연구원 관계자는 "원전 해체 시장에서 우리나라의 기술과 인력 수준은 아직 부족한 상태인데, 이 산업을 육성하는 방법은 원전 건설과 운영 과정에서 과거처럼 꾸준히 경험과 노하우를 쌓는 것이 정공법"이라며 "탈원전과 원전 해체 산업 육성은 결코 함께 갈 수 있는 정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선옥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은 방위비 이어…'미국 LNG 폭탄청구서' 날라온다


    지난 2일 러시아와 중국을 잇는 첫 파이프라인가스(PNG)인 ‘파워 오브 시베리아(Power of Siberia·POS 1)’가 가동을 시작하면서 세계 에너지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세계 최대 천연가스 부국과 세계 최대 에너지 소비국이 손을 맞잡으면서 후폭풍이 불 것이란 전망이다. 당장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국들이 거대한 중국 시장을 잃은 미국의 등쌀에 비싼 미국산 LNG를 떠안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파워 오브 시베리아' 2일 본격 가동

美, 세계 최대 가스수입 中시장 뺏겨

"中 구매력은 에너지패권 '게임체인저'"

중·러, 북극 LNG 생산…POS2 계획도


비싼 미국산 LNG, 인도도 수입 포기

미국산 최대 수입국 韓…강매 대상

日, 호주·인니·북극 등 가스전 투자

"안보프리미엄 물다가 국민만 피해"


러시아와 중국을 잇는 약 3000km의 파이프라인가스(PNG)인 '파워 오브 시베리아(Powe of Siberia·POS1)'가 지난 2일 가동을 시작했다. [사진 가스프롬]




중·러 가스연합의 총구는 미국을 향한다. 셰일혁명을 발판으로 세계 시장에서 LNG 수출을 확대해오던 미국의 전략에 제동을 걸겠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이 중국 시장을 놓칠 경우 미국의 가스 수출 산업이 몰락할 것이란 시나리오에 기반한다. 세계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중국은 내년에 세계 최대 가스 수입국에 오른다. 중국은 2024년까지 전 세계에서 늘어나는 가스 수요의 4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바잉파워(Buying Power·구매력)가 에너지 패권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러 양국은 최근 들어 빠른 속도로 협력을 강화했다. 이미 양국은 북극에서 LNG를 공동 생산하고 있고, 두 번째 PNG 건설 계획(POS 2· 아래 기사 참고)도 세운 상태다.      

 

중·러 가스관 연결 계획.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시장 변화에 따른 희생양은 아시아의 우방들이 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이 안보를 빌미로 전통적인 LNG 수입 대국인 한국, 일본, 대만 등에 강매에 가까운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백근욱 옥스퍼드에너지연구소(OIES) 선임연구원은 “중국 수출이 어렵다면 결국 비싼 미국산 LNG를 사들일 나라는 안보 프리미엄을 기꺼이 지불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이라며 “그 비용이 고스란히 소비자인 해당국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산 LNG는 태생적으로 비싸다. 자국의 가스허브 지수(미국은 헨리허브 지수)에 가격이 연동되는 데다가, 셰일층에서 가스를 뽑아내는 기술적인 비용, 여기에 태평양을 횡단하는 물류비용 등이 더해지면 1MMBtu(가스측정 단위·1MMBtu=1000ft³)당 8달러 수준으로 팔아야만 수익성이 있다. 이 때문에 인도는 도입 단가가 너무 높다며 미국산 LNG 수입을 사실상 포기했다.


 

한국의 LNG 평균 수입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전체 LNG 수입분 중 미국산 비중이 20%(2020년대 중반 기준)로 상당히 높은 한국에는 위기가 될 수 있다. 이미 한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요구로 지난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과정에서 미국산 LNG 구매 압박을 받았다. 급기야 지난 9월엔 가스공사가 2025년부터 15년간 158만t을 수입하기로 하면서 한국은 세계 최대 미국산 LNG 수입국이 됐다.  

 

익명을 원한 가스공사 출신 전문가는 “정부는 2020년대 중반부터 부족해지는 장기 공급물량 약 750만t을 러시아-북한을 경유하는 한반도 PNG 프로젝트로 충당할 계획이다.”라면서 “하지만 미국이 주한미군 카드 등으로 압박할 경우 이 물량들 역시 대부분 미국산으로 받아야 할 형편”이라고 말했다. 

 

2017~2030년 LNG 수요 증가량.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러시아는 가격 경쟁력이 높은 PNG를 바탕으로 미국을 고사시키는 전략을 펴고 있다. 미·중 갈등 국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PNG로 중국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기존 PNG 수입국인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들에도 수출량을 대폭 늘릴 예정이다. 러시아와 가스 수출 교두보인 독일을 잇는 ‘노르드 스트림(Nord Stream) 2’ 가스관은 기존 가스관 대비 수송량이 2배 수준이다. 운영사인 가스프롬은 노르드 스트림 2를 통한 본격적인 수출을 내년 여름으로 잡고 있다. 터키를 경유해 유럽으로 들어가는 남부 루트인 ‘투르크 스트림(Turk Stream)’까지 가동될 경우 미국 LNG의 유럽 공략은 더욱 힘들어진다.

 

러시아는 또 앞으로 가스 대금 결제통화에서 달러를 배제할 계획이다. 유럽과는 유로화, 중국과는 위안화로 결제하겠다는 것이다. 천문학적인 자금이 오가는 에너지 시장에서 달러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겠다는 의미다. 최근 가동한 POS 1의 경우 거래 규모가 30년간 4000억 달러(약 476조원)에 달한다.  


 

러시아와 중국을 잇는 약 3000km의 파이프라인가스(PNG)인 '파워 오브 시베리아(Powe of Siberia·POS1)'가 지난 2일 가동을 시작했다. [사진 가스프롬]


LNG 시장에서도 러시아는 다크호스다. 러시아의 북극 LNG 사업을 이끄는 노바텍은 내년 착공하는 북극 LNG 2의 경우 미국산 LNG의 절반 이하 가격으로 아시아 시장에 공급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일본은 이 프로젝트에 지분 참여(지분율 10%, 198만t)를 한 반면, 한국은 검토만 하다가 시기를 놓쳤다. [본지 6월 27일자 B2면, 7월 5일자 2면 참고]  



 

류지철 전 에너지경제연구원 동북아에너지센터장은 “과거 한국은 정주영(전 현대그룹 회장), 정태수(전 한보그룹 회장)로 상징되는 ‘오너 비즈니스’를 통해 러시아 시장에 접근했지만, 지금은 그런 큰 모멘텀이 될 만한 프로젝트가 부재하다”면서 “중국이 러시아와 협력하면서 한국은 더욱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고 짚었다.  

 

일본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백 선임연구원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LNG를 비싸게 도입했던 일본은 호주 가스전에 직접 투자하고, 인도네시아에선 로열더치쉘과 공동 투자하는 등 자체적으로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한국도 보다 싸고 다양한 공급원을 확보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알타이가스 조기 가동은 美가스에 악몽”


   “러·중 간 두 번째 가스관인 알타이가스(POS 2)가 2020년대 중반 가동을 시작하면 미국은 물론 서방 에너지 기업들에는 악몽이 될 것이다.”


세계적인 천연가스 전문가인 백근욱 옥스퍼드에너지연구소(OIES) 선임연구원은 지난달 6일 ‘중-러 가스협력의 심화가 주는 함의’를 주제로 열린 포럼(성균중국연구소 주최)에서 이렇게 단언했다. 백 선임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일 가동을 시작한 POS 1과 POS 2가 동시 가동될 경우 중국 북부지역은 러시아 파이프라인가스(PNG)만으로도 수요를 충당할 수 있게 된다. 세계 최대인 중국 시장을 노리던 서방 업체의 진입이 사실상 불가능해진다는 뜻이다.

 

 

백근욱 옥스퍼드에너지연구소 선임연구원.


가스프롬에 따르면 POS 1의 경우 연간 5bcm(1bcm=10억㎥)으로 시작해 2025년쯤 최대치인 38bcm까지 공급량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백 선임연구원은 “알타이가스는 아직 가스관 착공을 안 했지만 척박한 루트인 POS 1과 달리 평탄한 초원지대를 지나는 만큼 빠른 속도로 완공할 수 있다”며 “POS 1 가동이 절정에 이르는 2025년쯤이면 알타이가스도 동시에 공급을 시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9월 알렉세이 밀러 가스프롬 회장에게 알타이가스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중국의 동의 여부다. 알타이가스 계획의 최대 과제는 루트에 있다. 러시아 서부 시베리아에서 출발하는 가스관은 몽골을 경유해 중국 신장 지역으로 가도록 설계돼 있는데, 그동안 중국은 이 루트를 반대해왔다. 경유국인 몽골이 경제적인 혜택을 누린다는 이유에서다. 백 선임연구원은 “중국은 몽골이 부강해지는 것을 우려해 이 루트를 반대해 왔지만, 러시아와의 가스협력 강화 차원에서 베이징의 수뇌부가 결심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China and Russia turn on gas pipeline ‘Power of Siberia’ as they forge stronger energy tie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韓 에너지 안보 취약…에너지 건전성, 선진국 최하위권"


WEC 발표한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

韓 OECD 36개국 중 31위


     한국이 올해 에너지 건전성 평가에서 세계 선진국 중 최하위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보편적인 에너지 접근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에너지 안보와 지속가능성 평가에서는 낙제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11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세계에너지총회(WEC)가 최근 발표한 국가별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에서 우리나라는 71.7점(만점 100점)으로, 조사 대상 128개국 가운데 37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2계단 하락한 것이다.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Energy Trilemma Index)




 

韓国、「エネルギー健全性」世界37位でOECD最下位圏…日本は?


韓国が今年の「エネルギー健全性」ランキングで世界37位を記録し、経済協力開発機構(OECD)加盟国のうち最下位圏にランクされたことが分かった。


11日、エネルギー経済研究院などによると、世界エネルギー総会(WEC)が最近発表した国別「エネルギートリレンマ指数(Energy Trilemma Index)」で、韓国は71.7点(満点100点)で調査対象128カ国中37位に入った。


昨年より2ランクダウンしたもので、OECD36カ国の加盟国のうちでは31位にとどまった。今年、韓国より順位が低いOECD国家はトルコ(66位)とポーランド(53位)、チリ(48位)、ギリシャ(47位)、メキシコ(40位)など5つの国々だけだった。


View full text

https://japanese.joins.com/JArticle/260419


edited by kcontents


우리나라의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중에서 31위였다.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낮은 OECD 국가는 터키(66위), 폴란드(53위), 칠레(48위), 그리스(47위), 멕시코(40위) 등 5개국이었다.




WEC는 매년 세계 각국의 에너지 시스템을 평가해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를 발표한다. 에너지 수요·공급의 안정성을 측정한 ‘에너지 안보(평가 비중 30%)’, 에너지를 적정 가격에 공급해 국민의 보편적인 접근이 허용되는지를 나타내는 ‘에너지 형평성(30%)’,에너지시스템의 환경적 ‘지속가능성(30%)’, 국가 고유의 ‘에너지정책 역량(10%)’ 등을 평가해 점수를 매긴다.



 

한국의 에너지 건전성 지수를 항목별로 보면, 에너지 형평성은 높은 수준이지만 에너지 안보와 환경적 지속가능성에서는 낮은 평가를 받았다./에너지경제연구원 제공


* 트릴레마 Trilemma

세 가지 정책 목표 간에 상충관계가 존재하여 이들을 동시에 개선할 수 없는 상황. 거시경제학에서 '물가', '실업', '국제수지'의 3가지 간에 존재하는 상충관계가 대표적이다.[네이버 지식백과] 

edited by kcontents


한국은 올해 평가에서 형평성은 97점으로 A등급(16위)을 받았지만 안보와 지속가능성은 각각 58점(B등급)과 59점(C등급)으로 69위, 80위에 그쳤다. 국민의 에너지 접근권은 우수한 수준이지만, 에너지 수요·공급의 안정성과 외부 충격에 대한 회복력이 떨어지고 환경적 지속가능성도 낮은 수준이라는 의미다.




이를 분석한 에너지경제연구원은 "한국은 에너지 안보와 환경 지속가능성을 개선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고, 미국 셰일가스 등 천연가스 이용을 확대하는 중요한 정책적 조치를 실행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에너지 건전성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받은 국가는 스위스(85.8점)였고, 스웨덴(85.2점), 덴마크(84.7점), 영국(81.5점), 핀란드(81.1점), 프랑스(80.8점), 오스트리아(80.7점), 룩셈부르크(80.4점), 독일(79.4점) 등 유럽 국가들이 뒤를 이었다. 미국은 77.5점으로 15위였고, 일본은 31위(73.8점)에 올랐다.

연선옥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英 좌파 노동당도 原電공약


조기총선 앞두고 "원전건설 재개" 보수당도 원자력 지원 공약 내놔


     20년 넘게 원전 건설을 중단했던 '원전 종주국' 영국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여야를 막론하고 원전 이용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2일 조기 총선을 앞두고 있는 영국 좌파 노동당이 새 원전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BBC 등 현지 언론은 노동당이 웨일스 북부 '와일파 뉴이드(Wylfa Newydd)' 원전 건설 프로젝트 재개를 공약으로 밝혔다고 최근 보도했다.


 '와일파 뉴이드(Wylfa Newydd)' 원전 건설 프로젝트 재개


와일파 뉴이드(Wylfa Newydd)' 원전 조감도/BBC.com




 

General election 2019: Nuclear power in Wales - what will parties do?


Pick up any of the main parties' election manifestos and it is hard to escape pledges on the environment and climate change.


The Conservatives, Labour, Liberal Democrats and Plaid Cymru all make promises ranging from a "green industrial revolution" to "decarbonisation".


One question you have been asking is: What about nuclear power in Wales?

The UK gets about a fifth of its electricity from nuclear generation, but it is from ageing plants and reactors approaching retirement.


Wales' two nuclear plants have already finished generating electricity - Trawsfynydd in Gwynedd back in 1991 followed by Wylfa on Anglesey in 2015, the last - and longest running - Magnox fuel nuclear plant.


After almost four years, the very last of those used radioactive Magnox fuel cells were removed from the site in September.


View full text

https://www.bbc.com/news/election-2019-50559046


edited by kcontents




영국 정부는 당초 웨일스 북부 앵글시(Anglesey)섬에 130억파운드(약 20조원) 규모의 원전 2기를 건설해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를 대체하겠다는 와일파 뉴이드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지만, 건설 비용 상승 등을 이유로 중단했다. 사업을 수주한 일본 히타치는 2020년 원전 가동 개시를 목표로 건설 공사 준비를 진행해 왔으나 영국 정부와 벌인 재원 조달 협상에 실패하면서 지난 1월 프로젝트 중단을 결정했다. 노동당도 2030년까지 '탄소 중립(탄소 순배출량 제로)'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이를 위해 노동당은 신규 해상 풍력발전 7000기와 육상 풍력발전 2000기, 축구장 2만2000개 규모의 태양광 패널 설치, 에너지 안보를 위한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영국의 에너지원 비중(2018년 기준)/bbc.com

edited by kcontents


노동당뿐 아니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보수당 공약을 통해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제로를 실현하고, 재생에너지와 더불어 원자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을 포함해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면서 신규 원전 건설이나 노후 원전 수명 연장 등 원전 이용을 늘리고 있다. 미국은 플로리다주 터키 포인트 원전 3·4호기의 수명을 20년 더 연장해 80년까지 가동키로 했다. 원전 비율을 대폭 축소키로 했던 유럽연합(EU)도 최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전을 계속 가동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안준호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라인드 채용에 탈 난 원자력연···기밀시설인데 중국인 합격


    블라인드 채용이 결국 사고를 쳤다. 가급 국가보안시설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최근 진행한 2019년 공개채용에서 의도치 않게 중국 국적자를 선발한 사실이 밝혀졌다. 정부 지침에 따라 블라인드 형식으로 연구직을 뽑았다가 벌어진 일이다. 원자력연구원은 1959년 개원 이래 지금까지 정규직 연구원으로 외국인을 뽑은 전례가 없다. 연구원은 해당 중국 국적자에 대한 채용을 일단 보류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10일 중앙일보에 “면접 과정에서 해당 지원자의 한국어가 워낙 유창해 중국 국적자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블라인드 채용을 하다 보니 출신 국적이나 지역은 물론 출신 대학도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선발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해당 연구자는 중국에서 학부를 졸업한 후 한국으로 건너와 KAIST 대학원에 입학, 기계공학으로 석ㆍ박사 학위를 받았다.


채용 보류…국가기밀 누출 우려

이름·국적·출신 모르는 상태 선발

면접 때도 한국말 워낙 잘해 몰라

"원자력 연구직 블라인드는 안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정문.



 

원자력연구원 공채절차는 지난 8월 말 공고와 함께 시작됐다. 온라인으로 받는 입사지원서에는 얼굴사진은 물론 성명과 주민등록번호ㆍ성별ㆍ출신지역ㆍ학교 등을 적는 자리가 없었다. 대신 가산점 대상자를 위한 장애ㆍ보훈 여부, 병역ㆍ학위구분ㆍ전공ㆍ재학기간ㆍ졸업구분은 적어야 했다. 논문ㆍ특허 등 연구실적을 제출할 때는 출신학교를 가려서 처리하게 했다.  


문제의 연구자가 중국인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최종 면접 뒤였다. 합격자 발표 후 학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 기본적인 증명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중국인 지원자가 서류를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결국 연구원은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중국인 지원자의 채용을 보류했다. 신원조회를 위해 중국 정부로부터 범죄확인사실증명서를 가져올 것을 요구하는 한편,  외국 국적자를 연구직으로 채용할 경우 기밀 누출 우려가 있는지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중국인 지원자를 제외한 60명의 신입 연구직들은 12월1일자로 발령을 받아 교육에 들어갔다.


원자력연구원 직원 공개채용 안내문. 블라인드 채용이라고 써놨다.



 

송종순 조선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원자력은 안보와 직결된 연구분야라 국가간 기술 유출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며 “대학에서는 외국 국적의 학생이 원자력 분야를 배울 수는 있으나 국가 예산이 집행되는 첨단 원자력 연구ㆍ개발(R&D)  프로젝트에 외국 국적자가 참여하는 것은 달리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블라인드 채용은 학벌이나 성별을 차별하지 말고 평등하게 대우하자는 의미”라면서도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출연연 연구진을 뽑는데 평등을 지향하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라고 덧붙였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가 최근 플로리다의 터키포인트 원전 3·4호기 수명을 기존 60년에서 80년으로 연장했다. 당초 40년 운영 허가를 받았던 것을 2002년 20년 연장해 가동해왔는데 이번에 다시 20년을 더 연장한 것이다. 미국의 98기 가동 원전 가운데 90기가 운영 허가 기간을 40년에서 60년으로 연장했고, 80년으로 추가 연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반해 우리는 지난해 6월 가동 35년 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월성 1호기는 7000억원을 들여 개보수해 1차 운영 허가 기간 30년을 40년으로 연장한 상태였는데 현 정부 출범 직후 가동을 중단시켰다. 정부 탈원전 방침대로라면 2030년까지 10기의 원전을 더 멈춰 세우게 된다. 세계 최고 부자 나라 미국이 원전을 80년 가동하는데 한국은 40년만 운영하고 폐기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은 미국보다 얼마나 더 부자인가.



한수원 의뢰로 회계법인이 작성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경제성 분석은 "계속 가동이 조기 폐쇄보다 경제성 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한수원은 작년 6월 이사회에서 이 보고서를 이사들에게 배포하지 않고 왜곡된 요약 내용만 제공해 조기 폐쇄 결정을 유도했다. 한수원 경영진은 배임죄 문책이 두려웠는지 최대 500억원까지 책임져주는 임원 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해 매년 3억3000만원씩 보험료를 내고 있다. 회사를 망치고 국가에 해를 끼치는 월성 1호기 폐쇄 결정을 주도한 사람들은 사법 심판대에 올려야 한다. 언젠가는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

두산중공업은 탈원전 이후 경영 악화로 2016년 124명이던 임원 수가 52명으로 줄었고 간부급 2400명이 순환 휴직 중이다. 원전 관련 기자재를 공급하던 450개 업체도 줄도산 위기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 8일 2030년 전력 요금이 2017년 대비 25.8%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탈원전을 추진 중인 독일의 전기료는 현재 한국의 세 배 이상이다. 전기료 인상은 산업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가계에도 큰 부담을 줄 것이다. 이 모든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전부 대통령 한 사람의 아집 때문이다.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