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 ‘국가철도공단’으로 새롭게 출발


출범 선포식 개최, 글로벌 NO.1 철도기관으로 도약 다짐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이 9월 10일(목) 정식 출범한다. 국가철도공단은 국가철도망 구축 등을 주요 임무로 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새로운 이름이다.


공단은 9일(수) 대전 본사에서 국가철도공단 출범 선포식을 갖고 16년만에 국가철도공단으로 새롭게 출발하였다. 선포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행사로 진행되었다.


철도통합청사/철도공단

edited by kcontents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을 잇는 철도, 세계를 여는 철도”라는 새로운 비전과 ▲고속철도 건설 ㆍ기존선 개량사업 확대 등 국가철도망 구축 ▲철도안전관리 강화 ▲철도자산 활용 제고 등 12개 전략과제도 발표하였다.


국가철도공단은 이번 출범 선포식을 통해 대한민국 철도산업을 총괄하는 공공기관으로서 국가철도망 구축과 고품질의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서비스 제공이라는 공단의 미션을 국민들께 명확히 전달하고,




‘사람이 있다. 철도가 있다’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함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철도와 관련한 작은 오차 하나라도 허락하지 않는다는 각오로 안전한 철도를 건설하며,


또한 국가철도산업 발전을 이끄는 “Leader”로서 대한민국 철도경쟁력을 강화하여 민간기업의 해외철도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선도하는 등 글로벌 No.1 철도기관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하였다.


국가철도공단 단독청사/철도공단

edited by kcontents


국가철도공단은 안전을 제 1의 가치로 삼아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철도자산을 활용한 어린이집 확대 등 사회적가치 창출 및 LTE-R 구축ㆍ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한국판 뉴딜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국가철도공단이라는 명칭에는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를 통해 국민께 행복을 드리겠다는 염원이 담겨있다.”며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교통편의 증진 및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대한민국 철도의 새로운 100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담당부서 기획본부 기획예산처 / 처장 김공수, 기획총괄부장 이승엽 (042-607-3201)

국가철도공단





[단독] 철도청 부활하나…국토부, '코레일-SR-철도공단 통합' 용역 착수


"연이은 대형사고…운영사만 통합해서 해결될 일 아니다"

더 싸고 빠르게 '경영 효율화' vs 안전하게 '공공성' 재격돌


    중단됐던 ‘철도통합’ 논의가 코레일과 SR, 철도공단까지 하나로 묶는 방안으로 궤도를 틀었다. 기존에 철도운영사(SR-코레일)만 합치려던 계획으로는 연이은 안전사고 등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건설 및 관리사(철도공단)까지 한 기관으로 단일화해야 한다는 논리다.


8일 본지 취재 결과,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월 한국철도공사와 SR(수서고속철도), 한국철도시설공단 통합과 관련한 '철도산업구조개편 연구용역'을 발주한다.


이는 2018년 6월부터 추진하다가 이듬해 10월에 중단한 ‘코레일-SR’ 통합 연구용역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조치다.


전문가 "정치논리일 뿐 연구용역은 허울"

 

[자료 = 각 사 CI]


文 대통령 대선 공약, 다시 심판대로

용역이 중단된 이유는 강릉선 KTX 탈선과 오송역 단전 등 한달 새 10여건의 각종 사고가 잇따르면서 감사원 공식감사를 받게 된 국토부가 철도기관 전반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감사 결과는 "운영상 문제는 없었고, 구조(코레일-철도공단 분리) 문제에 관해서는 국토부가 다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도출됐다.


이를 수용해 국토부는 코레일과 SR뿐 아니라 철도공단까지 통합하는 내용으로 연구용역을 진행한 후 용역 결과를 제4차 철도산업기본계획(2021~2025)에 반영키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형사고가 터지면서 단순히 운영사만 통합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결론이 있었고, 모든 철도기관을 아우르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강릉선 KTX 탈선사고의 경우, 코레일-철도공단의 분리가 주된 원인으로 밝혀졌다. 건설을 맡은 철도공단이 선로 전환 신호선을 잘못 연결한 채 코레일에 운영권을 넘겨준 것이다.


코레일은 설계상 오류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고속철도를 운영했고, 2018년 12월 8일 오전 7시 35분경 강릉역발 서울행 KTX가 강릉-영동 분기점에서 탈선했다.


이번 코레일-SR-철도공단 통합 연구용역에 따라 2004년 해체된 철도청과 2016년에 분리된 SR이 다시 하나로 모일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코레일-철도공단 통합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시설관리와 유지보수를 분리한 탓에 철도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추진하겠다고 못 박은 공약이다.


'더 싸고 더 빠르게'라는 명목의 경영 효율화 및 경쟁체계와, 안전과 공공성이라는 가치가 철도사에 재등장한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 어떤 방향이 정해졌다고 말하기에는 상당히 이른 시점"이라면서도 "이르면 내년 (용역) 결과가 나올 거고, 향후 수립된 기본계획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 "정치논리일 뿐 연구용역은 허울"

통합 실효성에 관해서는 찬반이 분분하다. 오영식 전 코레일 사장은 2018년 국정감사에서 "코레일과 SR을 통합하면 하루에 열차 52회를 추가 운행할 수 있고 연간 3100억원 이상의 수익이 증가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고수익 노선을 SR에 넘기고 정작 차량과 역사 유지관리 업무는 코레일이 맡는 '억지 경쟁' 탓에 오히려 경영 비효율이 발생했다는 얘기다.


SR 측에서는 경쟁체제를 도입했기 때문에 SRT 요금이 KTX 대비 10% 저렴하게 책정될 수 있었고, 2017년 기준 SRT 이용객 1946만명이 1000억원의 고속철도 이용료를 절감했다고 반박했다.


또 SRT가 개통하자 코레일 측에서 특실 개선과 스마트폰 예매 앱 개선, 마일리지 제도, 객차 내 전원 콘센트 설치 등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했다며 ‘메기효과’를 강조하기도 했다.


한국철도협회원이자 A 대형건설사 인프라부문 기술자문위원은 "통합 찬반은 연구용역에서 밝힐 일이겠으나, 정부 성향에 따라 기관을 합치고 나누는 등 불필요한 지출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만약 연구용역이나 전문가의 진단이 정부 입맛에 영향을 받지 않고 객관적이었다면 코레일과 SR, 철도공단을 나누기로 한 앞선 결과는 뭐라고 설명해야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재환김재환 jeje@ajunews.com 아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산중공업, '인공태양 프로젝트'에 가압기 공급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경쟁 입찰에서 수주


    두산중공업[034020]이 미래 에너지원인 '인공태양'을 만드는 국제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밥콕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기구와 가압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운반차량이 가압기를 공장 내부로 운송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SEHQ8E2

edited by kcontents


ITER은 태양의 에너지 생산 원리인 핵융합을 이용해 지상에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 에너지원인 '인공태양'을 만드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로, 지난 7월 조립을 시작했다.


ITER은 핵융합 에너지의 대량 생산 가능성을 실증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7개국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건설·운영한다. 2025년 프랑스 카다라쉬 지역에 완공해 2042년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여기에 들어가는 가압기를 자체 기술로 설계·제작해 2022년까지 공급한다. 가압기는 열교환시스템의 압력을 유지하고 과압 보호 기능을 한다.




수주 계약은 국제 경쟁 입찰을 통해 체결됐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이번 수주를 통해 두산중공업 발전설비의 설계와 제작 역량을 세계적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핵융합 상용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hee1@yna.co.kr


두산重, 현금 확보는 순항 중인데 회생 가능할까


두산重, 자구안 이행으로 현금확보 나섰지만 갈 길 구만리

풍력·소형원전 당장 이익내기 어려워…추가 지원 필요할 듯


‘구조조정 우등생’ 두산중공업 (14,100원▼ 1,150 -7.54%)이 다시금 살아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자산매각, 유상증자에 속도를 내며 자구안을 순조롭게 이행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기회에 친환경 에너지사업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한다는 계획이지만, 신규 사업 부문은 이른 시일 안에 이익을 내기 어려워 발주 등 추가 지원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8일 재계에 따르면 두산 (50,700원▼ 2,600 -4.88%)그룹은 지난 4일 두산솔루스와 모트롤사업부를 매각하고, 두산중공업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계열사 매각 대금으로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증자를 통해 마련한 자금을 채권단 차입금 상환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의 가스터빈 사업./ 두산중공업 제공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의 친환경 사업 강화에도 나섰다. 두산 대주주 13명은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보유 중인 두산퓨얼셀 지분 23%(5740억원)를 무상 증여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대주주로 올라서면서 연료전지, 풍력, 중소형원자로, 가스터빈 등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신사업 기술 ‘걸음마’ 수준… 수익 내는 데도 수년 걸려

증권업계와 채권시장 관계자들은 두산중공업이 유상증자와 두산인프라코어 (7,930원▼ 100 -1.25%)매각까지 모두 성공할 경우 별도 기준 부채비율이 293%에서 144%로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신성장 사업이 원전이나 석탄 사업을 대체할 만큼 수익을 내지 못해 또다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자본 확충만으로 이익을 창출할 수는 없다"며 "여전히 이자 비용이 과중하고, 미래사업이 이익에 기여하는 데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봤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두산중공업 입장에서는 유상증자와 두산퓨얼셀 지분 증여가 최상의 시나리오였다"면서도 "주요 에너지 사업들의 가치는 아직 미지수"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두산중공업이 육성하고 있는 풍력발전과 가스터빈 사업은 ‘걸음마’ 수준이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8MW급 해상풍력발전 시스템 개발을 진행하고 있지만 지멘스 같은 해외 기업은 12MW급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후발주자로 나선 탓에 당장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성능과 원가 경쟁에서 밀리는 상황이다.


가스터빈 사업에서도 이른 시일 내 장밋빛 미래를 바라긴 어렵다. 가스터빈 시장은 GE와 지멘스,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MHPS) 등이 점유율 70% 이상을 독차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트랙 레코드’가 많지 않아 과점 시장을 뚫기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내부에서도 가스터빈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수년이 필요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안전성 높은 원전’으로 알려진 소형모듈원전(SMR) 사업도 수익을 내는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중공업이 주기기 공급사로 참여하는 뉴스케일 소형원전 사업은 2023년 건설을 시작해 2029년 상업운전을 시작한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는 "소형원전 사업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는 사업이지만, 투자 회수 기간이 다른 사업보다 길어서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 지원 없이는 살아남기 어려워… 대주주 노력도 필요

이 때문에 에너지업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두산중공업의 화력발전과 신사업 모두 지원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당장 신사업이 해외에 뒤처지더라도 놓칠 수 없는 데다 정부 지원이 있어야 트랙 레코드라도 쌓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점유율 1위인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도 생산원가와 운영단가가 높아 정부 지원이 없다면 실질적으로 보급이 어렵다.


정동욱 교수는 "국회에서는 해외 석탄 화력발전 사업에 참여하는 것까지 금지하려고 하는데 차라리 일본처럼 ‘환경오염이 적은 화력발전을 만들겠다’는 점을 내세우는 것이 낫다"며 "신재생 에너지 트랙 레코드를 위해 화력발전 사업과 패키지로 묶어 수출하게끔 지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두산 오너가의 고민도 필요하다고 봤다. 두산중공업의 포트폴리오를 보스턴 컨설팅의 BCG 매트릭스 기법에 대입해보면 꾸준한 매출을 만들어내는 캐시카우는 없고, 미래가 불투명한 사업(퀘스천마크, 물음표)만 남기 때문이다.


황용식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그간 글로벌 에너지 트렌드 변화가 있었는데 유동성 위기에 처한 뒤에야 포트폴리오를 바꾼다는 점에서 회의감이 든다"며 "순차적인 포트폴리오 전환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두산중공업은 캐시카우인 화력발전을 버리고,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신사업에만 올인하려고 한다"며 "이러한 포트폴리오는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경영진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안소영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건설, 경정비·튜닝까지 가능한 건식 세차공간 'H 오토존' 선보여


   현대건설이 현대차와 협억을 통해 단지 내 지하주차장에 경정비·튜닝까지 가능한 건식 세차공간 'H 오토존'을 선보였다.


현대건설은 지난해부터 'H 클린현관'·'H 바스(욕실)'·'H 벨(초인종)'·'H 파워(콘센트)' 등 주택 신상품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다.



'H 오토존'./현대건설 제공


그 일환으로 선보인 H 오토존은 고객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지만, 만족도가 낮았던 주차장 공간의 본질적 기능을 분석해 탄생했다.




지하주차장의 넓은 면적을 활용해 고객들이 차량 양문을 개방하고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확보된 공간에는 진공청소기 및 에어건, 타이어 공기주입기 등을 설치해 고객 스스로 차량관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간단한 자동차 정비나 튜닝도 가능하다. '세차용 진공 청소기' 비치는 힐스테이트 단지 거주민의 의견을 반영했다.


입주민은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한 뒤 원터치로 사용현황 확인과 예약을 할 수 있다. 주차장 한켠에 위치한 H 오토존으로 차량을 이동시켜 입주민 카드로 갖다 대 사용자 인식을 마친 후 설치된 진공청소기와 에어건을 이용, 단지 안에서 건식 세차를 할 수 있다.


디자인에는 현대차의 디자인경영담당이 참여했다. 'Pure White' 색상을 바탕으로 유리와 스틸 소재를 적용해 친환경적 콘셉트로 창안됐다. 특히 전면부(Facade) 디자인에는 현대건설과 현대차가 도출한 '베이직·심플·리듬'의 3가지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으며, 수직선을 활용한 조형과 규칙적인 반복·멈춤을 리듬감 있게 표현했다.


H 오토존은 내년 입주 예정인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적용하고, 앞으로 입주민들의 사용의견을 반영·개선 후 다른 단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http://m.biz-m.kr/view.php?key=20200908020001736




롯데건설, 층마다 ‘프라이빗 전화 부스’ 조성


   롯데건설은 임직원들이 방음이 갖춰진 공간에서 자유롭게 통화할 수 있도록 본사 각 층마다 ‘프라이빗 전화 부스’를 2개씩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건설 임직원들이 사내에 설치된 ‘프라이빗 부스’를 이용하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프라이빗 부스 내부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소독제가 마련됐다. 또 USB충전 포트와 의자·탁자를 비치해 통화하면서 수월하게 메모할 수 있도록 했다. 이용 편의를 위해 센서등을 설치해 외부에서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새로운 근무 환경을 조성해 임직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프라이빗 부스를 도입했다"면서 "업무 방식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산밥캣, '고객 맞춤형' 건설기계 선보인다


원하는 기능만 부분 사용 가능한 시스템 도입


    소형건설기계 제조업체 두산밥캣은 고객들이 건설기계 추가 기능을 쉽게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피쳐스 온 디맨드(Features On Demand)’ 시스템을 출시한다. 쉽게 설명하면 고객 맞춤형 제품이다.



 

Bobcat launches Features On Demand

It’s the company’s latest intelligent technology for compact equipment.


WEST FARGO, N.D. –Bobcat Company often explores ways to use new technologies to help its customers accomplish more. Now, Bobcat is launching its newest intelligent, digital solution: Features On Demand.




Features On Demand is a patent-pending technology that gives customers the flexibility to enable additional features on their R-Series compact loaders as their needs change. This technology gives them the freedom to customize a machine with the exact features required to get their jobs done.


“Innovation is at the core of our company’s legacy, and – with Features On Demand – we’re continuing to show that we’re a driving force with our industry-exclusive technology,” said Joel Honeyman, vice president, Global Innovation, Doosan Bobcat North America. “By developing more intelligent, digital solutions like Features On Demand, we can give customers the flexibility to upgrade their R-Series compact loaders with select features they require to get their work done faster. This technology will help customers improve their productivity by being able to easily adapt their machines to meet the needs of the work they’re performing.”


View full text

https://www.lawnandlandscape.com/article/bobcat-launches-features-on-demand


edited by kcontents


로이터 등 외신은 옵션을 선택해 건설기계 추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피쳐스 온 디맨드는 두산밥캣의 소형로더 R시리즈에 적용된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비자는 구입한 건설기계 특수 기능을 사용하지 못한 채 인도 받는다. 그러나 소비자가 피쳐스 온 디맨드를 통해 특수 기능을 사용하겠다고 신청하면 두산밥캣 직원이 직접 방문해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잠금을 해제시켜 준다.




즉 건설기계 출고 당시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모든 장치가 장착돼 있지만 특수 기능이 필요한 소비자만 추가 요금을 내고 잠금장치를 풀어 이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건설기계를 구입한 소비자들은 각각 다른 용도로 제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피쳐스 온 디멘드 시스템으로 차별성을 둔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밥캣의 '피쳐스 온 디맨드 시스템'이 외신을 통해 2일 공개됐다. 사진=두산밥캣 홈페이지


피쳐스 온 디맨드를 통해 사용할수 있는 추가기능은 다음과 같다.


2단 이동으로 작업 현장에서 빠르게 이동이 가능한 2단 주행 기능, 추가 유압 동력을 공급해 견고한 파워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 고유량·고유압 장치, 이동 경로를 이탈하지 않으면서 운전자 편의를 증가시키는 자동 승차제어 기능, 장비의 하중을 일관된 각도로 유지시켜 안전성 확보를 보조해주는 이중 방향 버킷, 후방 엔진 이물질을 쉽게 제거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주는 역전 팬 기능 등이 있다.


소비자는 제품 구입 후 2년의 초기 보증기간 동안 데모 버전으로 추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추가 기능을 본격적으로 사용하려면 피쳐스 온 디맨드로 신청하면 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두산밥캣, 중국 소형 굴착기 시장 공략 본격 시동


2020.08.05 

   두산밥캣 (27,950원▲ 1,000 3.71%)은 중국에서 1~2톤급 소형 굴착기 생산을 개시하고 중국 소형 건설기계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고 5일 밝혔다. 두산밥캣은 이번 소형 굴착기 자체 생산을 통해 한층 강화된 원가 경쟁력과 빠른 고객 수요 대응으로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두산밥캣 E17Z/Bobcat

edited by kcontents


이번에 양산을 시작한 소형 굴착기는 E17Z과 E20Z 두 가지 모델로, 두산밥캣의 중국 쑤저우 공장에서 생산된다. 기존에는 체코 공장에서 수입해 판매했으나, 중국 내에서 자체 생산하게 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리드 타임을 줄여 수요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두 모델 모두 1~2톤급의 소형 장비로 회전반경을 최소화한 소선회(Zero-tail Swing)방식을 적용해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두산밥캣이 공략 중인 중국의 3톤급 이하 소형 굴착기 시장은 연 7000여대 규모이며,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약 80%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두산밥캣은 높은 제품 경쟁력과 차별화된 파이낸싱 프로그램 제공으로 3년 내 두 자릿수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중국 소형 굴착기 시장은 도시화에 따른 실내작업 증가, 인건비 상승 등과 맞물려 높은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시아, 오세아니아, 라


틴아메리카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 판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밥캣은 지난 2017년 중국 시장 맞춤형으로 개발한 소형 로더 제품 ‘어스포스(Earthforce)’를 중국에서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소형 로더 중 가장 작은 사이즈인 S70의 중국 현지 생산을 개시하는 등 중국 소형 건설기계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안소영 기자 조선비즈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건설, 아시아 최대 규모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본격 가동


    SK건설이 친환경 전력원인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속도를 내며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건설은 현존 최고 효율의 아시아 최대 규모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발전소인 화성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하고, 파주연료전지 발전소의 상업운전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SK건설이 시공한 경기 화성시 장안면 화성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제공=SK건설)


화성연료전지 발전소는 SK건설과 한국남동발전이 참여해 경기 화성시 장안면 일대 7017㎡ 규모로 지어졌다. SOFC 발전소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19.8㎿ 발전규모를 갖고 있다. 95%의 이용률과 연료전지 중 최고 수준인 56% 효율로 연간 16만5000㎿h의 전력을 생산해 인근 4만3000여가구에 공급한다.


총 사업비 1414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이 중 275억원을 SK건설(15.2%)과 남동발전(84.8%)이 지분 투자했다. SK건설은 설치 및 시공을 맡았으며 지난해 7월 착공해 지난 5월 공사를 마치고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2040년 4월까지 약 20년간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SOFC 발전 사업 중 국내 최초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사업비를 조달해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SOFC 발전의 사업성과 기술력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이기 때문이다.


SK건설은 이외에도 동서발전, 서울도시가스와 함께 진행 중인 파주연료전지 발전사업도 최근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경기 파주시 월롱면 일대 2000㎡ 규모로 8.1㎿ SOFC 발전소를 조성해 2040년까지 운영하는 사업이다. SK건설이 설치 및 시공을 맡았으며 총 사업비 538억 중 5%를 지분 출자했다. 나머지 지분은 동서발전이 89%, 서울도시가스가 6%를 출자해 3개사가 전액 지분 출자했다.


이 사업은 발전을 통한 전력의 생산?공급뿐만 아니라 도시가스 공급까지 지원하는 주민 상생형 사업으로 진행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SOFC 발전소 구축 과정에서 도시가스 공급 배관망을 추가 설치해 도시가스 미공급 농촌지역에서도 도시가스 사용이 가능토록 했다.


이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도시가스 공급 확대를 통한 에너지 복지 증진은 물론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SK건설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지역 상생 및 맞춤형 사업모델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SK건설은 지난 1월 세계적인 연료전지 주기기 제작업체인 미국 블룸에너지(Bloom Energy)와의 SOFC의 국내 생산 합작법인 '블룸 SK 퓨얼셀'의 설립을 완료하고 연료전지 생산을 본격화하고 있다. 경북 구미 공장은 현재 생산설비 설치를 완료하고 지난 7월부터 연료전지 생산에 돌입한 상태다. 연간 생산규모 50㎿로 시작해 향후 400㎿까지 점진적 확대할 방침이다.


SK건설이 시공한 경기 파주시 월롱면 파주연료전지 발전소 전경 (제공=SK건설)




SOFC의 국내 생산은 최고 사양 제품의 국산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블룸 SK 퓨얼셀은 전문 강소기업과 협업을 통해 국산 부품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되며, 추후 단계별 기술개발과 신기술 채택을 통해 국내 수소 산업 육성과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SOFC는 액화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신재생 분산발전설비로 발전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보다 월등히 높다. 미세먼지 배출이 없는 친환경 에너지로 설치 면적이 작고 안전하며, 하이테크 제품과 같은 익숙한 외관 덕분에 해외에서는 도심 빌딩이나 마트, 주택가 등 다양한 부지에서 설치?운영되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블룸에너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원 팀 오퍼레이션'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사업기회를 발굴하겠다"며 "국내 중소 부품업체의 해외 수출 판로도 크게 확장하는 동반성장 롤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SK건설, EMC홀딩스 인수 SPA 체결… 친환경사업 본격 진출


    SK건설은 지난 1일 열린 이사회 결의에 따라 사모펀드 운용사 어펄마캐피탈과 EMC홀딩스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건설은 EMC홀딩스 주식 전량(지분율 100%)을 인수한다. 향후 매매대금 조정 과정을 거쳐 최종 인수금액이 확정되며, SK건설은 보유 자금과 인수금융 등을 활용해 약 1조원 규모의 인수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코노미스트 - 중앙시사매거진



edited by kcontents


EMC홀딩스는 하·폐수 처리부터 폐기물 소각·매립까지 전 환경산업을 아우르는 종합 환경플랫폼 기업이다. 전국에서 970개 수처리시설과 폐기물 소각장 4곳, 매립장 1곳을 운영하고 있다. 수처리 부문에서 국내 1위 시장점유율을 보유한 사업자다.


이번 인수를 통해 SK건설은 EMC홀딩스의 사업을 기반으로 리유즈(Reuse)·리사이클링(Recycling) 등 기술을 적극 개발해 기술력 중심의 친환경기업으로 성장해나갈 방침이다. 디지털 기반 친환경 제조공간인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폐열·폐촉매를 활용한 신에너지 발전, 터널·지하공간 기술력과 융합한 신개념 복합 환경처리시설 개발 등 기존 플랜트 및 인프라 현장과 접목한 신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SK건설은 폐기물 처리 수요가 높은 그룹 관계사와의 시너지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EMC홀딩스 사업장이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만큼 각 지역 중소 비즈파트


너사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금융∙기술∙교육지원 등을 통한 사회적 가치(SV) 극대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국내 최대 환경 플랫폼기업인 EMC홀딩스 인수를 통해 본격적으로 친환경사업을 영위하며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국내 환경산업 선진화와 글로벌 환경이슈 해결을 돕는 기술력 중심의 친환경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집 지을 땅 없는 건설사, LH 설계공모에 ‘눈독’


2019년 기준, 국내 총인구 절반 이상 수도권 거주

건설사, 서울권 택지 구입 난항…공공택지 관심 상승


   택지 가뭄 현상을 겪는 건설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설계공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일 LH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미뤄진 공공택지지구 공급이 10월 이후 화성동탄2지구와 파주운정지구 등지에서 설계공모로 진행된다. 설계공모는 공급예정가격에 맞춰 가장 조화로운 설계안을 제시한 업체에 사업권이 돌아가는 공모 방식이다.


공공택지 개발. [사진=LH]


하반기 설계공모로 공급예정인 공공택지지구에서는 벌써부터 대우건설을 비롯해 현대건설, 대림산업,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계룡건설산업, 동부건설 등 다수 건설사가 사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사가 설계공모 경쟁에 뛰어드는 가장 큰 이유는 택지 부족 현상 때문이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등록센서스 방식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국내 거주 인구 5178만명 중에 절반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산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수요자가 관심을 보이는 토지가 필요하지만 공공택지 물량이 늘고 고분양가 규제나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가 도전받으며 정비 사업이 주춤한 상태다. 특히 서울의 경우 정비 사업만으로 택지가 공급 되는데 층고 규제나 과도한 개발이익 환수 등이 걸림돌로 작용해 다수 사업이 ‘관망’ 기조로 멈춰 섰다.


이런 가운데 하반기 설계공모 지역은 3기 신도시 하남교산‧성남서현‧성남신촌 지역 등과 2기 신도시 화성동탄2‧화성향남2‧파주운정 등지로 수도권 지역이 다수다. 많은 건설사가 설계공모를 눈여겨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앞서 4월 LH가 밝힌 올해 공공주택 설계공모 중 9월 현재 진행되지 않은 물량은 수도권에서만 총 2만4246세대(미정 불포함)에 달할 정도로 상당하다.


지역별로 △하남교산 4500세대 △화성동탄2 2100세대 △화성향남2 2010세대 △성남서현 929세대 △의왕청계2 1360세대 △성남신촌 847세대 △인천검단 846세대 △과천지식정보타운 659세대 △파주운정3 610세대 △행정중심복합도시 560세대 △강서아파트 499세대 △오산세교 110세대 등으로 분포돼 있다.




이에 사업을 따내기 위한 건설사 설계 경쟁이 치열할 예정이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공공택지지구 설계공모와 같은 경우 건설사 내부에서 진행하기보다 유명 건축설계사무소에 외주를 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 지구당 설계비만 평균 30~40억원에 이르지만 2000세대를 넘는 매머드급 단지도 있어 선정만 된다면 ‘해볼만 하다’는 게 건설업계 관계자 중론이다.


LH가 올해 4월 공개한 2020년도 연간 설계공모계획 현황. [사진=LH]




한 건설사 관계자는 “공공택지지구는 분양이 잘 되는 편이라 매력을 느끼는 건설사가 다수일 것”이라며 “이번에 풀리는 공공택지지구는 서울 내 접근성이 좋거나 GTX 노선 개통 예정 등으로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으로 기대감을 더한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설계공모는 택지공급 당첨제로 문제가 됐던 건설사의 무분별한 입찰경쟁을 막으려는 방법”이라며 “건설사 간 설계 경쟁은 수요자에게 양질의 주거 품질을 보장하는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학계에서도 LH 설계공모 확대에 긍정적인 반응이다.


안형준 건국대 건축학과 교수는 “설계공모는 공공택지지구의 균형 잡힌 구성으로 난개발로 인한 주민 간 분쟁을 막는 역할도 기대할 수 있다”며 “다만 LH 주도 사업인 만큼 무료로 개방되고 세대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양로원이나 방문객을 위한 게스트하우스 건설 등 공익성을 강조한 모델을 보여준다면 보다 의미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6조 빚더미 LH, 공공임대 1채 지을 때 빚 1억 는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공급정책의 주요 축 중 하나는 공공임대주택의 확대다. 정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65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이 중 70%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담당하고 있다. 그런데 LH가 공공임대주택을 지을 때 늘어나는 부채는 1호당 1억2000만원이다. 단순하게 계산해도 65만호의 70%인 약 45만 5000호를 짓는데 증가하는 부채는 54조6000억원이다. LH의 지난해 부채는 126조7000억원이다.

지난 8월 25일 경기 성남시 판교의 한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에 감정가액과 관련한 현수막이 붙어 있다. photo 이신영 영상미디어 기자


LH는 2009년 한국토지공사(토공)와 대한주택공사(주공)의 통합으로 탄생한 직후부터 3조원 이상의 정부 재정을 지원받아 부채비율을 줄여왔다. 통합 당시 토공의 부채비율이 500%를 넘었다. LH의 부채비율은 매년 낮아지는 추세지만 대규모 국책사업을 진행할 경우 부채비율은 언제든 다시 급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안팎에서 나온다. 공공임대주택을 늘리겠다는 현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LH의 부채는 다시 폭등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자원개발 등으로 증가한 부채가 결국 국민의 부담이 된 에너지공기업의 전철을 밟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LH는 공공임대주택의 손실을 줄이기 위해 교차보전 사업구조로 사업을 진행한다. 교차보전이란 아파트 분양이나 택지개발 등의 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익으로 공공임대주택사업의 손실을 보전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정부 계획대로 5만호 이상의 대규모 공공임대주택을 짧은 시간 내 공급할 경우 LH의 부채비율 폭증은 피할 수 없다. 정부가 발표한 임대주택 공급 규모 자체가 LH가 손실을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기도 하고, 정부의 갑작스러운 발표를 무조건 따라가야 하는 공기업 입장에서는 그동안 교차보전사업을 통해 부채율을 낮추겠다는 장기적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文정부 공약 45만호 지으면 부채 54조 늘어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부채비율 감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것이 LH의 입장이다 보니 울며 겨자 먹기로 기존 사업에서 수익을 최대한 늘려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 주민들과의 송사에 휘말리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LH가 현재 난항에 부딪힌 가장 대표적인 사업은 경기 성남시 판교를 포함해 광교, 동탄, 위례 등 전국 각지에 건설돼 있는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이다.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은 임차인이 LH에 임대료를 납부하다 10년 뒤 분양하는 주택이다. LH는 분양가를 챙겨 수익을 만든다.

하지만 최근의 부동산 시장에서는 분양가 산정 자체가 만만치 않다. 임차인들은 10년 전 부동산 시장 상황 내지 분양 후 10년간 상승률이 어느 정도일 것이라고 예측하고 임대아파트에 들어오는데 최근의 부동산 시장은 그런 예측 자체를 무의미하게 만들었다. 서정호 성남시중대형공공임대아파트연합회장은 “우리가 2009년에 아파트에 입주할 땐 1999년부터 10년간 추이를 계산해 2020년쯤에는 대략 40~50%쯤 오르겠다고 생각한 건데 300% 이상 올라버리니 감당할 수 없는 가격이 되어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시점 가격과 분양 시 기대 가격 사이의 갭이 너무 크다 보니 양측의 입장은 좁혀지지 못한 채 결국 법원까지 갔다. 이미 10년 전 표준임대차계약서에서 “분양가는 분양 당시의 감정평가액으로 한다”고 계약을 했기 때문에 사실 서류상으로는 문제 될 게 없다. 문제는 전용면적 85㎡를 초과하는 임대주택 감정 주체다. 전용면적 85㎡ 이하의 중소형 임대주택은 해당 지자체가 시행 주체가 돼 감정평가를 진행한다. 반면 전용면적 85㎡ 이상 중대형 단지의 경우 지자체가 아닌 LH가 시행 주체가 돼 감정평가를 진행한다. 서정호 회장은 주간조선에 “계약상 갑이 감정평가법인을 선임해 감정평가금액이 LH에 유리하도록 턱없이 높게 책정됐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중대형 면적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판교 백현마을 8단지의 경우 중소형 단지에 비해 가구당 3억원 정도씩 높게 평가됐다는 것이 연합회 측의 주장이다. 서 연합회장은 “중소형 단지 쪽이 상권이 더 좋은 데다 중대형의 경우 평(3.3㎡)당 가격이 더 낮아져야 하는데 우리는 중대형 가구의 평당가가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판교의 중대형(85㎡ 초과) 분양전환형 10년 공공임대주택은 백현마을 8단지를 포함해 원마을 12단지·백현 2단지·산운마을 13단지·연꽃마을 등 약 2200가구에 달한다. 성남중대형연합회 측은 분양가와 관련한 행정소송과 민사소송을 서울지방법원과 수원지법 성남지원 등에 제기한 상황이다.

 


수원시 광교신도시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박종문 광교연합회장은 주간조선에 “분양전환가가 시세의 80%다. LH가 지은 아파트의 경우 민간에 비해 80% 금액인데 우리는 LH 아파트에 들어와 살다가 청약통장도 없어진 상황”이라며 “이것저것 다 싫고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분양가도 안 된다고 하면 청약통장이라도 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의 설명처럼 10년 전환 공공임대아파트의 경우 임대 계약을 맺고 입주할 때 청약통장이 소진되는데, 수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폭등하면서 청약통장의 가치는 천정부지로 오른 상황이다. 박 연합회장은 “우리가 뭘 잘못한 거냐. 나라의 정책을 믿은 것밖에 없는데 큰 손해를 보게 됐다”고 말했다. 광교연합회 역시 올 상반기 이와 관련한 행정소송과 민사소송을 수원지법에 제기한 상태다.

이에 대해 사업시행자인 LH는 완고한 입장이다. LH의 한 관계자는 주간조선에 “분양전환 공공임대는 법령에 규정된 ‘감정평가 가격대로 분양전환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며 “국토부와도 동일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미 분양전환을 시행해서 계약체결한 단지들도 있는 상황에서 평가금액이라든지 산정 방법을 바꾼다면 기존 계약자들과의 문제도 있다는 것이 LH의 입장이다. LH 관계자의 설명이다.



“근본적으로 최초 공고 계약서에 입각해서 감정평가금액을 산정하는 것이라 당초 기준대로 가야 한다. 공공주택특별법에 따르면 8호 이하의 임대주택은 지자체가 감정평가 법인을 선정하도록 되어 있다. 반면 8호 초과 임대주택은 법령에 규정된 바가 없기 때문에 지자체가 선정하지를 않는다. 임차인분들이 지자체 선정을 원하듯 저희도 지자체에 가격사정을 진행해달라는 요청을 했었다. 하지만 법령에 규정이 없어 지자체가 시행할 의무가 없다는 답신을 받았다. 저희도 자의적으로 하는 건 아니고 임차인분들에게 평가 법인을 추천받아서 하는데 평가 자체를 거부하는 단지는 부득이 저희가 선정해서 하는 것이다.”

지난 8월 26일 서울 용산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 모습. 이 건물에 LH 용산특별본부가 입주해 있다. photo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공공임대 분양이 부채 줄이는 수단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정책은 사실상 폐기되는 수순이다. 지난 8월 25일 국토교통위 질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성남 판교를 지역구로 둔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의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관련 질의에 “대통령께서 공약을 하셨더라도 현실적으로 안 되는 것은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2016년 4월 총선 당시 김병관 전 의원 선거 유세에 나서 “우리 서민들의 내집마련과 주거복지를 위해 10년 임대의 분양전환을 5년 임대와 꼭 같은 방식으로 해결하기 위해 당론으로 채택하고 법안을 발의해 통과시키겠다”고 공약했었다. 5년 임대의 경우 임대 당시 감정평가액과 분양 당시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가해 분양가를 계산하기 때문에 10년 임대보다 분양가가 크게 낮아진다.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정책이 폐기되면 LH 입장에서는 공공임대주택에서 발생하는 부채를 줄이기 위한 수단 하나가 사라지는 셈이다. 현재 LH는 3기 신도시 건설에 따라 수도권에 대규모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 부채 급증을 우려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LH의 한 관계자는 주간조선에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할 경우 정부 출자금 등을 제외하고 국민임대주택 기준 1호당 약 1억2000만원가량의 부채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지원 재정분을 제외하고도 정부지원기금과 세입자들의 보증금, 자체 조달 재원 등이 모두 합쳐서 부채로 잡힌다는 설명이다. 단순히 5만호를 건설한다고 보면 정부 출자금액을 제외하고도 6조원의 부채가 추가로 LH의 부담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LH의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임대주택 주거복지사업은 부채 등 재무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주거복지사업의 경우 일부 손실이 나는 구조로 진행되는 건 맞다”고 말했다.



주무부처인 국토부는 “사업시행자(LH) 부채비율까지 감안하고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는 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국토부에서 공공임대주택 예산을 담당하는 공공주택총괄과 관계자는 주간조선에 “일반적으로 공공임대주택 재원을 사업시행자의 부채비율까지 감안하고 편성하지는 않는다”라며 “공공임대주택의 재원은 주로 재정과 기금으로 편성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건설형 공공임대주택의 재원은 재정이 30%, 기금 융자가 70%를 차지한다고 한다. 여기서 기금은 주택도시기금을 말한다. 이 때문에 현재 기획재정부도 공공임대주택 건설 재원 마련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 7월 23일 대정부질문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LH라든가 SH와 같이 재원 부담이 힘든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사회투자채권 같은 펀드를 만들어 뒷받침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하며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참여정부 전철 밟나

공공임대주택이 결국 큰 부채로 돌아왔던 사례는 이미 10년 전에도 있었다. 노무현 정부는 집권 초 10년간 국민임대주택 100만호 공급을 목표로 잡았다. 당시 공공임대주택의 일종인 국민임대주택이 공공임대주택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처음에는 당시 토공과 주공의 부채비율에 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 임기 말부터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LH는 매입한 토지를 건설사에 되팔지 못하면서 부채가 눈덩이 구르듯 늘어났다. 노무현 대통령 임기 직후인 2009년 6월에는 부채가 118조원에 달했다. 당시 국가부채 총액이 366조원이었다. 국가부채 전체의 3분의 1이 LH의 부채였던 것이다. 당시 LH의 기관운영 감사를 실시한 감사원은 “임대주택사업은 구조적으로 적자가 불가피할 수밖에 없다”며 “일단 지가와 건설비에서 적자가 나는 데다, 임대비용(시세 대비 30~60%)이 임대수익을 초과해 공사 부채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며 대규모 국민임대주택 건설을 부채의 주 원인으로 꼽았다.

 


현재 문재인 정부의 정책 기조도 비슷하다. 문 대통령은 집권 초기인 2017년 7월 공공(LH·지방공사 등)이 직접 공공임대주택을 연평균 13만호,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 65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LH에 따르면 올 6월 기준 국민임대주택은 전체 공공임대주택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이런 큰 그림에 따라 주거복지 사업비 역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주거복지와 관련해 LH의 가장 주된 사업은 도시조성과 주거복지 등 5개 사업인데 최근 수년간 가장 사업비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주거복지 사업이다. 주거복지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도심 내 최저소득 계층을 현 생활권에서 주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개발이익 환수, 세입자 주거안정, 건설사 유동성 지원 등도 이 사업에 들어간다. 이 사업비가 2015년 기준 2조5138억원에서 2016년 기준 3조2174억원 정도로 늘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2018년 기준 4조원을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7조 2110억원에 달했다.

변창흠 LH 사장이 지난 8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공공임대주택의 미래는?

결국 LH가 나라의 부동산 문제를 홀로 떠안고 씨름하는 모양새가 되고 있다. LH 전체 직원은 9000명 내외로 공기업 중 수위에 꼽히는 규모이고, 지난해 자산도 176조5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공룡’ LH가 감당해야 할 일들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LH는 최근 서울역 근처에 있는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용산특별본부’도 건설했다. 용산 미군기지 일대 LH가 참여하는 사업지의 도시재생과 주택공급 사업 등을 담당하기 위해서다. 변창흠 LH 사장 역시 이 용산특별본부에 자주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8·4 부동산 대책에서도 핵심 역할을 한다. 서울권에 추가 공급하기로 한 주택 13만2000호 중 약 70%의 개발을 LH가 주도한다. 1만호 규모의 태릉골프장, 3000호 규모의 용산 캠프킴 부지, 4000호 규모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등이 LH가 시행사로 주도하는 개발이다.

현장에서는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분양가를 놓고 송사가 벌어지고 있고, 정치권에서는 10년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 폐지론까지 주장하지만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LH가 분양을 전제로 한 임대주택을 적극적으로 공급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보고 있다. 대규모 임대주택을 짓고 분양하지 않으면 세입자의 보증금 등이 LH의 금융부채로 잡혀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3기 신도시 5곳에서 50%가 임대주택으로 건설될 경우 LH의 현금흐름에서 부채비율은 높아질 수밖에 없지만 5년이나 10년 뒤 분양하면 원금은 돌아오고 이자는 월세로 충당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임대주택을 지을 경우 수익이 나지 않는 건 맞는데, 나중에 분양을 하면 (수익으로) 돌아온다”고 강조했다. 바꿔 말하면 임대주택도 언젠가는 분양을 전제로 해야 LH의 부채 부담이 덜어진다는 설명이다. 김은혜 의원은 주간조선과 만나 “앞으로도 LH는 분양이 가능한 방식의 임대주택을 중점적으로 공급할 가능성이 높다”며 “그러지 않으면 부채비율을 감당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LH 관계자는 “3기 신도시에 어떤 형태의 공공임대주택이 주로 지어질지는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부채에 허덕이는 ‘공룡’ LH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총대를 메고 사느냐 죽느냐는 시간차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배용진 기자 주간조선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재생에너지 디벨로퍼 도약 노리는 대우건설


[미래먹거리 찾아나선 건설사]


대우건설, 신사업 통해 포트폴리오 다각화

휴맥스EV·아스트로엑스 지분 투자로 전기차충전·드론 분야 진출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종합 디벨로퍼 도약


   대우건설이 국내 부동산 시장 규제와 코로나19(우한폐렴)로 인한 해외수주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신사업 진출을 통한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28일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인 휴맥스EV 전체 지분 19.9%를 매입하는 투자를 결정했다. 전기차 충전인프라사업을 선점한 뒤 이를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 면을 주요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충전기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연간 2만~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푸르지오 아파트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단지에 전기차 충전소를 늘리면 아파트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는 효과도 있다. 나아가 전기차 충전인프라사업의 해외진출도 추진한다.


실제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개발사업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확충할 것으로 보인다. 휴맥스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3개국의 현지 생산시설과 20여개 국가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해외판매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지난 3월 드론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의 지분 30%를 투자하며 신사업 진출의 신호탄을 쏘았다. 


아스트로엑스는 레이싱 드론 제조사로 전 세계 13개국 해외 판로를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아스트로엑스 투자를 통해 산업용·군사용 드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앞서 대우건설이 개발한 대우드론관제시스템 'DW-CDS'과도 시너지를 내 드론관제·제어·운영·분석 등 통합관리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2월엔 방산·생활안전 분야 특화기업인 SG생활안전과 신사업·신시장 개척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SG생활안전은 CJ그룹 계열사로 방독면 필터와 여과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실내공기 환기 시스템 분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SG생활안전과의 협업을 통해 학교와 지하철 등 공공기관에 공기정화·내진보강 솔루션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말에는 국토교통부로부터 리츠 자산관리회사(AMC) '투게더투자운용 주식회사'의 설립 본인가를 받아 부동산 간접투자기구인 리츠 시장에도 진출했다.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디벨로퍼의 역할을 수행하며 건설과 금융이 융합된 신규 사업 모델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불투명한 국내외 건설 시장 환경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회사가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뉴데일리


한미글로벌, 이상호 전 건설산업연구원장 사장 영입


    건설사업관리(PM) 기업 한미글로벌[053690]은 24일 이상호 전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을 사장으로 선임했다.


이상호 한미글로벌 신임 사장[한미글로벌 제공]


한미글로벌은 "건설 산업과 경영 전략에 탁월한 통찰력을 보유한 이상호 사장 영입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근배 사장은 개발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며 이 신임 사장은 국내영업과 하이테크 사업을 전담하게 된다.


이 사장은 "한미글로벌이 한국 건설업계의 테슬라와 같은 혁신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마 지나니 다시 코로나 확산에… 긴장하는 건설업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자 건설업계가 다시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외부인 출입금지, 회의·출장 금지 등 강화된 예방 조치도 다시 적용했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건설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이번 주부터 다시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등은 2교대로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GS건설은 직원 전체가 격일 출근을 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순환 재택근무제로 2주간 시행돼 본사 근무 인원은 50%만 출근한다.

쿠팡물류센터 현장에 적용된 열화상·안면인식 출입시스템. /현대건설


현대건설도 2주간 각 직원이 1~3일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현대건설은 근무 지침으로 출·퇴근과 근무 중, 외출 시 마스크 상시 착용하게 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몇 개월 전만 해도 근무 시에도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라는 지침까지는 없었는데, 코로나19 확산세에 지침이 더욱 강화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9일부터 수도권 전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15명, 이 중 서울에서 125명, 경기에서 102명으로 수도권에 확진자가 집중됐다.

건설사들은 예방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근로자 발열 체크 등 방역지침에 따라 작업을 한다. 대면 단체 회의나 집합 교육, 회식 금지 등의 조치도 시행된다. 본사 사옥은 외부인이 출입 금지되고 현장에서는 지정 식당과 식사 시간 외에는 출입이 통제되기도 한다. 일주일에 1회는 사무실을 방역하고 외부인이 현장에 방문할 때는 일정을 사전 통보해야 하는 곳도 있다.

 


특히 건설 현장의 경우 재택근무가 사실상 불가능해 방역·예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각 건설사는 체온 측정, 방역 등 코로나19 대비에 나섰다. 현장 근로자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역학조사가 끝날 때까지 현장이 폐쇄되기 때문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올해 초 대유행 당시처럼 건설현장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할까 긴장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5일 SK건설의 공사현장에 근무하던 작업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날 삼성물산 협력사 직원 1명도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돼 서울 강동구 상일동 삼성물산 사옥이 임시 폐쇄(셧다운)됐다. 삼성물산은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오전 11시쯤부터 필수 인력만을 남기고 모든 직원을 퇴근 조처했다. 상일동 사옥에서 근무하는 삼성엔지니어링과 협력사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시작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건설투자가 최소 1조9000억원, 최대 10조1000억원 감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건설 산업생산액은 최소 3조8000억원에서 최대 20조3000억원 줄어들고 취업자 수는 최소 2만1000명에서 최대 11만1000명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올해 초 코로나19가 퍼져나가고 확산세가 진정되나 했는데 장마가 이어져 공사 진행이 원활하지 못했는데 또다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돼 대비에 나서고 있다"면서 "현장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 공사가 전면 중지되기 때문에 회사에도 피해가 커질 수 있어 현장마다 방역에 힘을 써가면서 작업하고 있다"고 했다.
김민정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세계그룹, 강남 노른자 "옛 르네상스호텔 재개발" 투자


호텔 20년 장기 임차운영 이어

상업시설·오피스 운영권 보유한

글로벌 PEF 지분까지 사들여

관광·비즈니스 상권 공략 나서

정용진, 사업 부지 인증샷 올려


    신세계그룹이 서울 강남에 호텔·오피스·리테일이 결합된 대형 복합시설로 개발하고 있는 ‘옛 르네상스호텔 부지 재개발사업’에 투자했다. 옛 르네상스호텔은 지하철 2호선 역삼역과 선릉역 중간 지점에 위치해 강남 한복판 ‘노른자위’ 땅 중에서도 가장 알짜로 꼽힌다. 신세계그룹은 해당 부지에 내년 초 문을 열 5성급 호텔을 20년 장기임차 운영하는 것에 더해 상업시설 및 오피스 운영권이 포함된 개발사업 투자에도 나서면서 강남 관광 및 비즈니스 수요를 흡수한다는 전략이다.



 

19일 유통 및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 4월 통해 글로벌 사모펀드운용사(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가 보유한 옛 르네상스호텔 개발사업 투자 지분을 매입했다.


KKR은 지난 2018년 이지스자산운용이 만든 펀드를 통해 옛 르네상스호텔 재개발사업에 3,0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고(故) 구본무 LG회장의 사위인 윤관 블루런벤처스(BRV) 대표가 투자자로 참여했던 맥킨237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EV)로부터 옛 르네상스호텔 부지 및 자산 일체를 약 2조원에 사들였다. 당시 이지스자산운용은 사업비용 8,000억원(국민연금 5,000억원, KKR 등 3,000억원)은 에쿼티, 1조2,000억원은 담보대출로 조달했다.




부동산 금융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준공을 앞두고 KKR이 지분을 신세계그룹에 넘겼다”며 “이마트(139480) 마곡 부지를 매각하고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르네상스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부동산 금융 업계 관계자는 “단순한 부지 투자가 아니라 시설 운영권 등이 포함된 것으로 들었다”며 “KKR이 이지스 펀드에 태우던 지분을 빼면서 이마트에 팔았다”고 전했다.


이마트의 올해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는 4월 2,660억원 규모의 ‘캡스톤APAC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2호’를 신규 출자했다. 이마트는 이 펀드 조성을 위해 신세계프라퍼티에 2,000억원을 증자했다. 이후 이 투자신탁은 ‘DA VINCI HOLDCO PTE. LTD’의 지분을 100% 신규 취득했는데, 이 회사는 KKR 아시아·태평양 본부의 자회사로 알려졌다. 이마트의 주요 종속 계열회사로도 신규 편입된 이 투자신탁은 주소지 역시 옛 르네상스호텔로 나와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르네상스 호텔 재개발 프로젝트가 조선호텔이 들어서는 등 강남의 랜드마크로서 향후 부동산 자산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해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며 “다만 마곡 부지 처분 자금과는 상관 없이 진행했다”고 말했다.


신세계 그룹이 투자에 나선 옛 르네상스호텔 개발사업은 연면적 기준 23만9,000㎡ 규모로 총 2개 빌딩을 건립해 호텔·사무실·상업시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 중 총 263개 객실을 보유하게 될 5성급 호텔은 신세계조선호텔이 20년 장기 책임임대차계약(master lease)을 통해 운영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호텔은 물론 계열사 오피스를 이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호텔 용도로 건설하고 있는 제2빌딩 중간부에 고급 리테일 매장이 들어설 계획인 만큼 계열사 브랜드의 입점도 고려할 것으로 관측된다. 최고급 사무실 공간과 리테일 공간, 5성급 호텔이 한 곳에 밀집되는 만큼 강남 관광 및 비즈니스 상권 공략에 주효할 것으로 보인다.


옛 르네상스호텔 부지 재개발사업 투시도 /건설경제신문

edited by kcontents


신세계그룹은 그동안 호텔업을 중장기 성장동력으로 보고 호텔업 확장에 공을 들여왔다. 신세계조선호텔은 현재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포포인츠 바이쉐라톤, 레스케이프 등 총 4곳의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전체 실적을 깎아 먹는 와중에도 외형 확대에 주저함이 없었다. 호텔은 장기적으로 유통 본업과 시너지를 내면서 성장할 수 있는 잠재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면세점·백화점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와도 가장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업종이기도 하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이 같은 기대감을 드러내는 듯 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이 부지를 찾은 인증 샷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정 부회장은 서울 시내 도심 전경사진과 함께 “그레이트 뷰(Great View)”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구체적인 장소가 언급되지 않았지만 역삼동에 위치한 충현교회와 신논현역 인근 건물들이 보여 옛 르네상스호텔 공사 현장을 찾은 것으로 추정됐다.


유통 업계의 한 관계자는 “마곡부지 매각으로 투자재원이 확보된 만큼 전략적으로 강남부지를 확보하고 호텔 사업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이번 투자를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서울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