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준공 융합형 복합시설 ‘창동 아우르네’ 국내 첫 대중음악 전문공연장 ‘서울아레나’


    서울 도봉구는 국내 첫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이 될 ‘서울아레나’를 중심으로 한 ‘창동 신경제 중심지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올해 12월 착공 예정인 서울아레나는 창동역 인근 5만 149㎡의 서울시유지에 민간자본 3932억원을 투입해 1만 9300석의 국내 최대규모 대형공연장 등을 갖춘 복합문화시설로 탄생한다.


대형공연장 옆에 2000석의 중형공연장, 대중음악지원시설, 8개 관을 갖춘 영화관, 부대시설 등이 들어선다.

2012년 도봉구가 아레나 건립을 서울시에 공식 제안한 이후 8년 만에 첫 삽을 뜬다.


서울아레나 건립으로 약 300개의 문화기업과 1만 3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도봉구는 전망한다.

또한 국내외 톱 뮤지션의 공연이 연간 90회 이상 개최되고 연간 250만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측한다.




또 창동역 인근에 한창 공사 중인 곳이 있다.


바로 서울아레나와 더불어 생겨나게 될 300여개의 문화예술 관련기업을 수용하기 위해 만드는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인 ‘시드큐브 창동’이다.


지난해 11월 착공했으며 2023년 5월 준공이 목표다.


서울아레나 조감도/조선비즈

edited by kcontents


지하철 1·4호선 및 향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가 환승하는 창동역 역세권 부지에 총 3610억원을 투입해 지하 7층~지상 49층 규모로 건립된다.


오는 9월 준공을 눈앞에 둔 건물도 있다.

창동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첫 마중물로 조성되는 동북권 세대융합형 복합시설인 ‘창동 아우르네’다.




이 건물 역시 창동역 인근에 있다.

청년 창업과 신중년의 제2의 인생 설계를 위해 짓는다.


창동 아우르네 조감도/라이프인

edited by kcontents


서울아레나 주변으로 로봇과학관과 서울사진미술관도 들어선다.

올해 12월 착공하는 로봇과학관은 307억원이 투입된다.


로봇과학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청소년들이 로봇산업, 인공지능 등 최신 과학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다음해 6월에 착공하는 서울사진미술관은 로봇과학관 우측에 들어선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서울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릉, 서울시 최초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세계적 바이오 클러스터 만든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7.27(월)], 서울 최초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탁월한 바이오․의료 분야 혁신역량을 보유한 KIST, 경희대, 고려대를 기술핵심기관 선정

기술-창업-성장 전주기 선순환 생태계 구축, 디지털헬스케어 관련 융복합 산업 집중육성

국내 주요 바이오클러스터와 협력, 포스트코로나 시대 바이오 산업 국가 경쟁력 향상 기대



    서울시는 7월 27일(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의 최종 심의․의결을 통해「서울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1.36㎢)」지정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특구는 ①R&D융합지구(KIST,경희대,고려대)와 ②기술사업화지구(서울바이오허브,BT-IT 융합센터,첨단의료기기 개발센터,홍릉 바이오헬스센터,홍릉 R&D 지원센터)로 구성된다.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공기관의 특허기술 사업화를 통한 기술창업 활성화와 과학기술기반 지역 혁신성장플랫폼 조성을 위해 2018년 도입한 제도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지역 내 혁신역량을 보유한 기관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선정하고 인근지역에 기업입주를 위한 배후공간을 설정하여 특구 범위를 지정하게 된다.


지정된 특구에는 정부 R&D 예산 지원,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 적용,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 대상 국세(법인세․소득세 3년 면제, 이후 50%)와 지방세(취득세․재산세 7년 면제, 이후 50%) 감면, 연구소기업 대상 교통유발금·수도료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개발 내용

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서울시는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을 위해 KIST, 경희대학교, 고려대학교 등 탁월한 R&D 역량을 보유한 홍릉 지역 3개 기관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지정하였으며 첨단기술 연구개발 활성화 및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 보육․유치를 위한 배후공간으로는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조성중인 서울바이오허브, BT-IT 융합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센터, 홍릉바이오헬스센터, 홍릉R&D지원센터 등 5개 시설을 지정하여 분야별 기술사업화 특화지원 인프라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에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홍릉 일대는 1966년부터 조성된 국내 최초의 연구단지로 국가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나, 2000년대 이후 공공기관이 이전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혁신 모델이 절실한 상황이다. 


시는 바이오․의료 분야 미래 산업 수요, KIST, 경희대, 고려대의 R&D 역량, 홍릉 일대의 지역 경쟁력 등을 고려하여 디지털 헬스케어를 특화분야로 선정하고, 바이오마커․스마트 진단 의료기기․동서의료 빅데이터 플랫폼․AI 기반 의료 소프트웨어 등 세부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바이오산업은,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나 선진국과의 치열한 경쟁을 극복 과제로 안고 있는 상황. 서울시는 국내 바이오․의료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홍릉의 우수한 산․학․연․병 인프라를 기반으로 세계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특화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국내 바이오의료기업 성장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구축할 계획이다.


서울시

edited by kcontents


또한 지역 클러스터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서로의 기술과 자원을 공유하는 전주기 기술사업화 지원 시스템을 완성하고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스타트업 육성의 효과가 지역 생산시설 투자와 일자리 증대로 이어지는 선순환 협력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통해 홍릉의 우수한 R&D역량을 바탕으로 디지털헬스케어 맞춤형 기술사업화 환경을 조성하여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 싱가포르 바이오폴리스에 견줄 수 있는 도심형 바이오․의료 산업 클러스터를 육성할 것”이라며, “작년 9월 체결한 오송, 대구, 원주 등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와의 협력 MOU를 바탕으로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를 확대하여, 우리나라 전체 바이오의료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혁신 플랫폼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카이브리지' 또 제동…신반포4지구 건축심의 '보류'


서울시 "과도하게 조성돼 위화감 줄 수 있어…삭제 등 권고"

GS건설 "스카이브리지 이동, 축소 검토 중"

전문가 "명확한 기준 마련해야"


    서울시가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특화 설계에 또다시 제동을 걸었다. 재건축 설계안에 포함된 '스카이 브리지'가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이유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4지구 건축심의안을 보류시켰다. 일각에서 과도한 재산권 침해라는 의견이 표출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명확한 규정 없이 주관적 잣대로 특화 설계를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27일 서울시와 업계에 따르면 신반포 8ㆍ9ㆍ10ㆍ11ㆍ17차 등 통합 재건축인 신반포4지구 사업이 최근 서울시 건축심의에서 보완의결됐다. 건축심의 의결은 총 7가지다. 이중 원안ㆍ조건부ㆍ조건부 보고의결은 후속 사업 진행이 가능하다. 반면 보완ㆍ재심ㆍ부결(반려)ㆍ보류의결은 후속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 신반포4지구는 관리처분인가 후 현재 이주 중으로 GS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며 설계가 변경돼 건축심의를 받았으나 통과하지 못한 것이다.




서울시가 문제 삼은 것은 스카이 커뮤니티다. 서울시 건축위원회는 "스카이 커뮤니티가 경관적 측면에서 과도하게 조성돼 위화감을 줄 수 있으므로 삭제하거나 위치 이동, 규모 축소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반포4지구의 경우 건축심의 통과 당시 스카이 커뮤니티가 없었다"며 "조합이 의견을 정리해 다시 제출하면 위원회에서 다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는 정비 사업의 10% 범위 이내 경미한 변경만 할 수 있도록 규제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가 "과도한 설계 변경은 불법"이라며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 과정을 중단시킨 것도 같은 맥락이다.


신반포4지구의 스카이 커뮤니티는 랜드마크 2개동에 걸쳐 설치되는 통합형 커뮤니티 시설이다. 한강을 조망하며 피트니스센터,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일명 하늘 위 구름다리로 불리는 스카이 브리지와 유사한 설계다. 스카이 브리지는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 한강로2가 래미안용산더센트럴,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등 한강변 고급 아파트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최근 경관을 이유로 스카이 브리지에 제한을 강화하는 추세다. 2018년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15차도 건축심의에서 스카이 브리지 축소 또는 삭제를 권고받았다. 서울시는 도시 경관상 위화감을 주고 고급화 설계가 강남의 집값 상승을 부추긴다는 입장이다.



신반포4지구는 스카이 커뮤니티를 삭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GS건설 관계자는 "조합과 시공사, 설계사가 모여 스카이 커뮤니티 이동이나 규모 축소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서울시의 스카이 브리지 제한이 재건축 사업의 자율성을 해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임대아파트 확대, 초과이익 환수제 등 재건축 규제를 강화하면서 단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차별화 설계까지 막는 것은 과도한 개입"이라며 "앞서 스카이 브리지를 만든 단지들과의 형평성에도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일관성 있는 심의를 위해 명확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시의 과도한 개입이 재산권 침해가 될 수 있으나 스카이 브리지는 교통, 환경 문제나 보는 이로 하여금 불안감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다만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해서라도 명확한 심의 기준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아시아경제] 


LH,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한 공공지원 본격 추진 


27일부터 LH참여사업 공모접수, 주민협의 거쳐 연내 공동사업 시행

사업비 저리융자, 일반분양분 매입 및 재정착 지원 등 공공지원 강화


     LH(사장 변창흠)는 ‘LH 참여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 접수를 오는 27일부터 시작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택정비사업 공공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8년 처음 도입된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단독주택‧다세대주택‧연립주택의 소유자 2인 이상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사업을 추진하는 소규모 정비사업으로, 원도심 내 노후 저층주거지 재생을 위한 핵심 정책이다.


 

하우징헤럴드



edited by kcontents


다만 낙후된 저층주거지의 특성상 수익성 확보가 어렵고 사업과정에서 전문적인 지식이 요구되는 등 제약이 있어,


L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들을 지원하고 원도심 내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LH 참여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공모 대상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또는 노후 주거지역 내 노후주택이며, 해당지역 주민합의체나 민간사업자가 7월 27일부터 8월 28일까지 이메일(seal21@lh.or.kr)로 공모신청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이후 사업여건 조사, 정량평가, 매입심의 등 선정절차와 주민협의를 거쳐 자율주택 정비사업 후보지로 선정되면 LH와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LH는 공동사업시행자로서 △사업비 융자 확대 △주택매입 확약 △주거 내몰림 방지 등 공공지원을 제공한다.


LH와 함께 사업을 시행하면 사업비 융자한도가 기존 50%에서 90%로 상향되며, 금리도 1.5%에서 1.2%로 인하된다. LH가 기업신용을 담보로 HUG(주택도시보증공사)로부터 저금리‧고한도 융자를 받은 뒤 동일조건으로 주민에게 재융자하는 구조다.




또한 신축되는 주택의 일반분양분(최대 100%, 매입조건 충족 시)에 대해 사전에 매입 여부를 확약해 미분양 리스크를 해소하고,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돕는다. LH는 매입한 주택을 공공임대주택으로 저렴하게 공급해 지역 맞춤형 재생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주거 내몰림 방지 대책으로는 이주비 융자, 재입주 지원 등이 제공된다. 사업대상 주택에 집주인이 거주 중인 경우 건설기간 동안의 월세 비용을 1.2% 금리로 융자받을 수 있으며, 세입자가 있는 경우 세입자에게 반환할 임차보증금을 융자받을 수 있다.



또한 공공임대주택 입주요건을 갖춘 원주민은 사업 종료 뒤 신축되는 자율주택에 재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민 재정착을 도울 계획이다.



  

이외에도 LH는 이번 공모에서 민간사업자 협업 사업구조를 도입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주민 주도 사업의 전문성과 추진력을 보완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공모일정 및 내용, 신청방법 등은 LH 홈페이지(www.lh.or.kr)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현근 LH 도시정비사업처장은 “이번 공모를 계기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를 포함한 전국 저층 노후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공공기여를 강화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사업설명회 등 다양한 홍보를 통해 주민‧지자체의 참여와 관심을 높여나가겠다”라고 말했다.

LH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명 재건축·재개발 붐'…중층 아파트도 합류


중층 철산주공12단지 정밀안전진단 추진

'광명 재건축·재개발 붐'…중층 아파트도 합류


    경기 광명시 일대에 불고 있는 재개발ㆍ재건축 바람에 중층 아파트도 합류하고 있다.


2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경기 광명시 철산동 주공12단지는 이 지역 중층 아파트로는 처음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추진한다. 2018년 3월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지 2년 4개월여 만이다.


호갱노노

edited by kcontents


1986년 준공돼 지은 지 34년이 지난 철산 주공12단지는 12~15층 19개동 1800가구로 구성된 아파트다. 이 단지 재건축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단지 노후화와 주거환경 악화로 재건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 용적률은 약 159%로 경제성도 갖췄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진단은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으로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후 정밀안전진단에서 최소 D등급 이하를 받아야 이후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D등급을 받을 경우 공공기관 적정성검사인 2차 안전진단을 추가로 받아야 한다. E등급은 2차 안전진단 없이 재건축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준비위측은 6ㆍ17 부동산대책에 포함된 안전진단 강화(의뢰 주체 변경) 이전인 올 연말까지 신청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6ㆍ17대책은 1차 정밀안전진단의 용역업체 선정 및 관리 주체를 현행 시ㆍ군ㆍ구에서 시ㆍ도지사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정부는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개정을 통해 내년 상반기 안전진단을 시작하는 단지부터 강화된 규정을 적용할 방침이다.


철산 주공12단지는 광명 택지지구 중심부인 철산상업지역과 인접해 있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철산역세권이어서 강남 접근성이 뛰어나다. 이 아파트 73㎡(전용면적)는 이달 7억9600만원에 실거래됐으며 현재 매도 호가는 8억원 중후반대에 형성돼 있다. 준비위 관계자는 "통상 재건축이 추진위원회 구성단계부터 10년은 소요되는 장기프로젝트인 만큼 사전절차인 안전진단을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철산 주공 12단지가 안전진단을 추진하면서 광명시 일대 다른 중층단지들도 잇따라 재건축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도 커졌다. 현재 광명시 일대 중층 단지 중에서는 철산 주공12단지 외에 철산 주공13단지도 재건축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철산 주공12단지 위치도(사진:네이버 지도)


한편 광명시 일대에서는 대대적인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통합 재건축을 추진 중인 광명시 철산주공 8ㆍ9단지(저층 단지)는 최근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 이 아파트는 8단지 1484가구, 9단지 580가구 등 총 2064가구 규모다. 10ㆍ11단지 역시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기다리는 등 정비사업 후반 작업 중이다. 광명뉴타운 내 재개발도 한창이다. 2ㆍ10구역은 최근 이주를 마무리짓고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4ㆍ5구역은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고 현재 이주 절차가 진행중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아시아경제] 



 

서울 상암 건너편 국방대 부지에 ‘공공주택’ 2400가구 들어선다


   서울과 맞닿아 있는 경기 고양시 옛 국방대 부지에 2400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보유한 이 부지는 당초 민간에 매각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침에 따라 캠코가 직접 주택을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26일 부동산업계와 정부 등에 따르면 캠코는 경기 고양시 덕은구 옛 국방대 부지에 공공주택을 공급할 것으로 전해졌다.


고양 덕은구 옛 국방대 일대 항공사진.(네이버 지도 갈무리)/뉴스1

edited by kcontents


이와 관련, 캠코 관계자는 “현재 구역 지정 인허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캠코는 지난 2013년 국방대 부지를 매입했다. 국방대가 충남 논산으로 이전하면서 생긴 땅을 캠코가 3652억원에 사들였다. 부지 면적은 약 30만㎡ 크기로 바로 옆 덕은지구(64만㎡)의 절반 수준이다.


정부는 지난 2015년 도시개발사업으로 옛 국방대 부지를 미디어밸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에 캠코는 지난 2018년 기존 국방대 건물 등 시설물을 철거하기 시작했고 2021년 민간에 부지를 매각할 방침이었다. 공공이 아닌 민간에 땅을 팔아 아파트 24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부지 매각 작업은 없던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민간에 매각하지 않고 캠코가 직접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으로 변경해서다. 캠코 역시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같이 공공주택 사업자로 지정돼 있다. 시행령 개정 이후 전국 각지에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국방대 부지와 같이 대규모 공공주택 공급은 처음이다.


캠코의 계획 변경은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서울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신규택지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부지가 대표적이다.


또 캠코가 직접 공공주택을 공급하면 보다 저렴한 아파트를 빠르게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국방대 부지를 민간에 매각해도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으나, 자칫 매각 과정에서 공공기관의 땅장사 논란과 이에 따른 고분양가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


© News1


부동산업계는 국방대 부지 입지가 우수해 시장 수요는 충분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당 부지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바로 맞닿아 있어 사실상 서울 생활권으로 분류할 수 있다. 최근 덕은지구 일부 단지가 고분양가 논란에도 두 달 여 만에 완판이 된 것은 시장 선호도가 상당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경계선에 있는 땅 중에 활용 가능한 곳이 많지 않은데 (국방대 부지가) 바로 하나”라며 “현재 사용 가능한 부지 하나가 아쉬운 정부 입장에서는 (땅을 팔아버리기) 아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몇만 가구 수준의 공급 효과는 없겠지만, 지속해서 공급 신호를 준다는 측면에서 시장의 불안심리를 잠재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英, 런던 외곽에 대규모 홍콩 타운 건설 추진


    영국 수도 런던 동남부에 홍콩 이주민을 포함해 3500가구가 입주할 수 있는 대규모 홍콩 타운 건설 계획이 영국 당국의 승인을 얻어 곧 착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이 계획은 이미 2005년부터 추진되었던 것으로 그간 진전이 없다가 홍콩 국가보안법 통과 후 곧 바로 승인이 났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李嘉誠的和黃集團斥資10億英鎊打造的Convoys Wharf畫家筆下一景。 © Convoys Wharf 官網

(영국 런던에 대규모 홍콩 타운 건설이 추진된다.)


 

英國批准李嘉誠投資10億英鎊打造“香港城”


英國首相約翰遜早前宣布為大約300萬的香港BN(O)護照持有人提供取得公民身份途徑,移民英國遂成為熱門話題之際,長實和黃系創辦人李嘉誠也計畫在英國打造大型房地產項目。長實旗下和記黃埔地產位於英國的超級房地產項目Convoys Wharf上月獲得英國政府通過,預期投資額約10億英鎊,第一期興建約456個單位。


近年來與北京似乎“越行越遠”的李嘉誠,去年曾經希望政府當局對反修例運動中抗爭的年輕人“網開一面”,從而遭到香港親共建制派的攻擊,左派工聯會會長吳秋北更曾經轉髮指其是“曱甴王”的圖片。曱甴(蟑螂)是親共陣營泛指抗爭青年的貶詞。而北京早在2015年似乎已經對這位曾經是中南海座上賓的香港首富放棄幻想,黨媒人民日報更發表社評表示,“與其挽留不如目送李嘉誠離開”。




中國對英國為300萬港人提供居英權一事,多次表達強烈不滿,外交部發言人趙立堅最近更冷諷英國一下子接待如此多的港人,有否詢問國人的意見。然而,李嘉誠對投資英國打造一個外界視為是“香港城”的興頭並未因此而消退。


View full text

https://www.rfi.fr/tw/%E4%B8%AD%E5%9C%8B/20200710-%E8%8B%B1%E5%9C%8B%E6%89%B9%E5%87%86%E6%9D%8E%E5%98%89%E8%AA%A0%E6%8A%95%E8%B3%8710%E5%84%84%E8%8B%B1%E9%8E%8A%E6%89%93%E9%80%A0-%E9%A6%99%E6%B8%AF%E5%9F%8E


edited by kcontents


총 12억6000만 달러(약 1조5000억 원)가 투입되는 이 타운은 홍콩 최고 부자인 리카싱의 청쿵실업이 지을 예정이다. 리 전 회장의 런던 홍콩타운 건설은 홍콩 자본과 주민의 해외 이탈을 의미하는 헥시트(Hexit·Hong Kong+exit)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London china town/Hot Dinners

edited by kcontents


 리카싱 전 청쿵실업 회장은 홍콩 재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그의 행보는 홍콩 자본의 방향타 역할을 해왔다. 중국 개혁개방기에도 최고 지도자 덩샤오핑은 리카싱을 베이징으로 불러 일국양제를 약속했고, 그 이후 홍콩 자본의 대륙 투자가 본격화 된 바가 있다.




이 같은 계획 승인 소식에 홍콩인들은 리카싱의 홍콩타운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카싱과 청쿵실업이 홍콩인들에게 워낙 낯익은 브랜드여서 구입 희망자가 많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러한 계획은 홍콩의 인재와 자본을 영국으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 전망된다.


영국은 이 홍콩타운을 통해 과거 종주국임을 내세워 홍콩 문제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글로벌이코노믹


London Chinatown July 2020 - 2 Months after allowable trave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 신항에 대형 '컨' 전용부두 추가 건설


    인천 송도 신항에 대형 컨테이너선 전용부두가 추가로 건설된다. 


인천항만공사는 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 건설을 위한 안벽, 호안, 준설, 매립 등 기반시설 공사가 내년 상반기 시작된다고 26일 밝혔다.


3,498억원 사업비 투입


 

인천 신항 1-2단계 컨테이너 부두 건설 위치 및 조감도[사진=인천항만공사] 2020.07.26 hjk01@newspim.com


모두 3개 선석이 건설되는 컨테이너선 전용부두의 이번 기반시설공사는 설계부터 시공까지 일괄입찰(Turn-Key) 방식으로 진행되며 오는 2024년 마무리 될 때까지 모두 34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인천항은 지속적인 물동량 증가로 2025년에는 컨테이너부두 시설확보율이 71%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돼 시설 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항만공사는 신항 1-2단계 컨테이너부두가 완공되면 기존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 컨테이너부두와 연계해 중국, 인도 등 신남방 지역의 수출입 화물 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만공사는 관계자는 "이번 기반시설공사는 지역 내 6217억원에 달하는 생산유발효과외에 6000명이 넘는 취업유발휴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hjk01@newspim.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민자사업 7.6조 추가 발굴…기업투자 4.6조 신규 착공


연내 민자 30조원·기업투자 25조원 발굴

기 발표된 사업은 연내 적격성 조사 완료


     정부가 최근 크게 증가한 시중 유동성을 민자·민간사업으로 돌리기 위해 신규사업 발굴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7조6000억원 규모의 민자사업을 발굴하고 기업투자프로젝트도 연내 25조원 이상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먼저 정부는 부처가 검토중이거나 지자체 제기사업 등을 중심으로 신규 사업을 발굴해 연내 30조원이 넘는 민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7조6000억원+α 규모의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연내 적격성조사 의뢰 등 관련절차를 추진한다. 이 자금은 ▲고속(화)도로 노선 3개 사업 4조5000억원 ▲하수처리장 2개 사업 2조3000억원 ▲철도 1개 노선 구축에 8000억원이 투입된다.




신규사업은 ▲신도시 개발과 관련된 시급한 사업 ▲상위 계획에 반영됐으나 추진되지 않은 도로·철도 사업 ▲2020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중 민자로 전환 가능한 사업 위주로 선정할 계획이다.

 

12조7000억원 규모의 포괄주의 및 혼합형 민자사업도 발굴한다. 포괄주의 사업으로는 한국판 뉴딜에 포함된 ▲그린스마트 스쿨 ▲수소충전소 확충 ▲내진보강 사업▲LED 조명교체 사업 등이 선정됐다.


혼합형 사업으로는 철도, 균형발전프로젝트 민자전환 사업 등 수요 부족으로 BTO 방식만으로는 사업추진이 어렵거나 수요는 있으나, 수익률은 높지 않은 사업은 손익공유형(BTO-a) 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미 발표된 10조원 규모의 민자사업은 연내 적격성 조사를 완료하고 사전절차를 본격 착수한다. 주요 교통망 사업(5개, 5조원)은 2023년 내 착공토록 지원하고, 완충저류시설(2조원)은 올해부터 사전절차를 착수한다.


정부는 또 올해 기업투자프로젝트 발굴 목표인 25조원을 달성하고 추가 프로젝트도 발굴하기로 했다. 이미 발굴한 19조2000억원 규모의 11개 사업은 예정대로 진행하고, 4조6000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을 연내 착공한다.




아울러 내년 이후 착공예정인 프로젝트도 정상 착공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관련 프로젝트로는 ▲양재 도시첨단물류단지·고양 체험형 콘텐츠파크(2021년) ▲울산 석유화학공장(2022년) 등이 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올해 총 100조원 투자 프로젝트 추진계획 중 25조원+α 규모의 민간투자도 추가 발굴한다"며 "오늘 발표하는 4건을 포함한 약 6조원 규모 투자 프로젝트 후보과제의 애로 해소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연내 후속발표 하겠다"고 말했다.

최온정 기자 onjunge02@newspim.com 뉴스핌(세종)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수해수청, 낭도항 정비 실시설계용역 착수


낭도항 수산·관광기능 중심어항으로 재개발 


    여수지방해양수산청­(­청장 조희송)은 여수 화정면에 위치한 국가 어항인 낭도항 정비를 위한 실시설계용역­(­용역비 1,140백만원)을 2020년 7월 착수한다고 밝혔다.


남해안신문

edited by kcontents


낭도항은 2005년 기본시설을 완공하여 기상악화 시 어선의 긴급대피 등 어업활동 지원기지로 이용 중에 있으나 수산자원 및 어촌인구 감소 등으로 어항이 침체되어 있는 실정이었다.


그러나, 2020년 고흥군 영남면과 여수시 화양면을 연결하는 도로개통­(­연륙·연도교)으로 교통여건이 개선되어 낭도항을 찾는 관광객 증가에 따라 관광객 및 지역주민 편의를 위하여 기존 어항시설은 여객부두 및 수산물 판매장 등 관광구역으로 재정비하고, 마을­(­여산)전면은 어항시설­(­물양장 125m, 호안시설 602m, 배후부지 18천㎡등)을 신규로 확충하여 순수어항구역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여수해수청 남기문 어항건설과장은“앞으로도 어촌지역 정주여건 개선을 통하여 침체된 어촌 지역발전과 주민소득 증대를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살기 좋은 어촌·어항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여수해수청




국립어린이박물관 11월 착공, 2023년 상반기 개관 예정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 이하 행복청)은 7월 23일(목) 국립박물관단지 중에서 어린이박물관과 박물관단지 지원시설 건립공사를 우선 발주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로 건립하는 국립박물관단지는 어린이박물관, 도시건축박물관, 디자인박물관, 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국가기록박물관 등 5개 박물관이 2027년 까지 순차적으로 세종시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에 발주하는 어린이박물관은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세종리(S-1생활권)에 총공사비 527억 원을 투입하여 부지면적 2만 9635㎡, 연면적 1만 6928㎡(어린이박물관 6,300㎡ 및 박물관단지 지원시설 10,628㎡)에 지상4층, 지하1층 규모로 올해 11월 착공하여 2022년 말에 준공할 계획이다.

 * 입찰공고(7月) → 현장설명(9月) → 착공(11月) → 준공(‘22.12月) → 개관(‘23.상반기)


어린이박물관은 자연속에 어린이들이 놀이를 통해 스스로 체험하면서 독립적인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는 즐거운 장소가 되도록 건립 할 예정이다.


박물관의 입지는 인접한 금강 및 제천, 중앙공원 등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도록 저층으로 계획되었으며, 전시실은 1층 로비를 중심으로 지상 1층과 지하 1층에 7개 공간이 연계되도록 순차적으로 배치하였다.




전시의 주제는 “창의와 공감을 통해 어린이가 성장하는 박물관”이라는 기본방향을 가지고, ‘숲 속 놀이터’, ‘더불어 사는 지구마을 놀이터’, ‘함께 만드는 도시디자인 놀이터’, ‘재미있게 즐기는 우리문화 놀이터’ 등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구축하였다.


어린이박물관의 활동 대상은 영유아부터 초등학생 등을 아우르는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구성함으로서 전시, 연구, 교육 기능면에서 어린이의 체험과 인지 능력 상승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백 문화박물관센터장은 “어린이박물관은 5개 국립박물관단지 중에서 처음으로 건립되는 박물관 시설인 만큼 문화시설 건립 경험이 있는 우수한 업체가 선정되어, 어린이의 꿈이 자랄 수 있는 멋진 공간이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행복청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기본설계 기술 제안 입찰 추진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기본설계 기술 제안 입찰 추진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 적용 산악지역 대형공사 효율적 추진기대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공사를 국토교통부의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 ‘기본설계 기술 제안’ 입찰방식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 : 빌딩 정보 모형화(BIM) 기반 지능형(스마트) 설계((지형·지반 모형화(모델링) 자동화)), 건설기계 자동화 및 통합운영(관제), 정보통신기술(ICT)기반 현장 안전 및 공정관리, 사물인터넷 감기지(loT센서) 기반 시설물 점검(모니터링) 기술, 무인기(드론)·로봇 시설물 진단, 디지털 복제물(디지털 트윈) 기반 유지관리((시설물 정보통합, 인공지능(AI) 기반 최적 유지관리))


 

산림청이 추진하는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사업이 2020년 7월 15일 대형공사 입찰 방법 결정을 위한 국토교통부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회 소위원회(5차)에서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기본설계 기술 제안 입찰은 입찰 참여사가 기본설계를 토대로 기술 제안을 하여 실시설계*와 시공을 포함하여 시공사를 선정하는 계약 방법으로 실시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신속 처리제(FAST-TRACK) 입찰방식이다.

* 실시 설계 [Working Design, 實施設計] 문건과 도면을 보고 직접 건설할 수 있도록 항목별로 상세하게 설계하는 일.




그동안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방식은 대형건축물(연면적 3만㎡ 이상), 특수교량(3km 이상) 등에만 적용해왔으나 2019년 2월 25일 「대형공사 등의 입찰방법 심의기준」개정으로, 일반공사도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이 가능해짐에 따라 산림청은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공사를 적기에 조성하기 위하여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을 준비해 왔다.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은 경북 영주?예천의 산림치유원 ‘다스림’에 이은 대규모 장기체류형 산림치유시설로 전북 진안군 백운면에 617ha 규모로 조성되며, 5년 (2018∼2022년) 간 총 827억 원(국비 662억 원, 지방비 16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산악지역에 조성되는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은 대다수 건축물을 목구조건축으로 기본설계에 반영하여 빌딩 정보 모형화(BIM) 설계와 모듈화* 및, 프리패브방식* 등으로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 적용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었다.

* 건축 모듈 : 건축물이나 그 구성재의 설계나 조립에 있어서 기본이 되는 치수

* 프리패브방식 : 건축 부재를 미리 공장에서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간단한 조립이나 부착만으로 끝내도록 한 공법


산림청은 국토교통부의 지능형(스마트) 건설 핵심기술 상용화 정책에 맞춰 빌딩 정보 모형화(BIM) 기반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을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공사의 설계와 시공단계까지 전 과정에 적용할 예정이다.




※빌딩 정보 모형화(BIM)기반 지능형(스마트)설계 : BIM은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약자로써 삼차원(3D) 기반 설계기법으로 시공전 타공종간의 간섭을 최소화하고 하자를 최소화할 수 있는 설계 방법이다.


산림청 이용권 산림교육치유과장은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사업은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 기본설계기술 제안 방식으로 추진하게 됨에 따라, 설계?시공과 사후관리 등 산악지역의 효율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연말 입찰공고 예정인 국립지덕권산림치유원 조성사업에 역량 있는 업체들이 많이 참여해 산림 분야에 지능형(스마트) 건설기술을 정착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림청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시, 도시재생지역 내 신‧증축 시 주차장 설치 면제… 소규모 건축 활성화


 

주차장 설치기준 완화 「서울특별시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공포

소규모 건물 신‧증축 시 인근에 공용주차장 있으면 주차장 1대 의무설치 면제

노후주택 다수 분포 47곳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소규모 건축 활성화 기대



     서울시가 소규모 건축을 활성화하기 위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에서 소규모 건물을 신‧증축 할 경우 주차장 의무 설치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서울시내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현재 47곳이다.


TBS 교통방송

edited by kcontents


현행 「주차장법」에 따르면 건물 신‧증축 시엔 건물면적에 따라 주차장을 의무로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노후 저층 주택이 다수 밀집돼 있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경우 필지면적이 작거나 길이 좁아 주차장 부지 확보가 어려워 소규모 건축에 제약이 있었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인근에 공용주차장이 있고,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주차장 완화에 대한 내용이 포함될 경우 주차장을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주차장 1면 설치가 필요한 신‧개‧재축의 경우와, 주차장 1대를 추가 설치해야 하는 증축의 경우가 모두 해당된다.


서울시는 이처럼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소규모 건축 시 주차장 설치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서울특별시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지난 16일(목) 개정‧공포했다고 밝혔다.

 

현행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및 시행령에 따라 주차장 설치기준은 공용주차장이 설치돼 있는 경우 해당 지자체 조례로 완화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서울특별시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이런 내용을 마련한 것이다. 


서울시는 주차장 설치기준의 완화가 필요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경우에는 공용주차장 설치현황, 주차장 수급 현황 분석 등을 거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주차장 완화계획을 반영하도록 계획수립권자인 구청에 요청했다.


서울연구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 간('15~'19년) 서울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개소 신축 비율이 4.1%에 그쳐 건축여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소규모 건축이 저조한 이유가 복합적이라고 판단하고 이번 주차장 설치기준 완화 외에도 건폐율, 건축선 완화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다.  



 

도시조직이 오래돼 좁은 골목길에 접하거나, 필지면적이 작아 건축이 어려운 지역이 다수 분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주민에게 필요한 주택신축과 개량이 보다 용이해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류 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주차장 설치기준 완화로 노후 주택이 다수 분포하고 있어 주거환경이 열악한 도시재생지역의 소규모 건축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장에서 제도가 활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계획수립권자인 구청과 협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