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1층 세대 복층형 특화설계 개발


설계명 '캐슬 듀플렉스 가든하우스' 

1층-지하 1층 연결해 2개층 복층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최근 분양한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에 1층 복층 설계인 ‘캐슬 듀플렉스 가든하우스(Castle Duplex Garden house)’를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롯데건설이 도입한 ‘캐슬 듀플렉스 가든하우스’는 약 24평 규모의 1층 공간과 약 10평 규모의 지하 1층 공간을 연계한 복층형 구조의 특화설계다.


복층형 1층 세대 특화설계 ‘캐슬 듀플렉스 가든하우스’ 단면도 이미지. 사진=롯데건설


관련기사

롯데건설 "건식 외단열 시공' 건설신기술 제901호 획득

https://conpaper.tistory.com/89876

edited by kcontents


‘캐슬 듀플렉스 가든하우스’는 지하 1층에 있는 별도의 현관을 통해 지하주차장에서 세대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이 기존 복층형 특화세대와의 차별화된 점이다. 바비큐, 홈가드닝 등이 가능한 썬큰공간을 마련해 지하 공간에 채광과 통풍을 유도하고 다양한 야외 활동이 가능하도록 한 점도 돋보인다.




롯데건설은 과거 복층형으로 특화한 1층 세대를 ‘사당 롯데캐슬 골드포레’와 ‘상도역 롯데캐슬’에도 선보인 적이 있으며, 지속적인 소비자 니즈의 파악과 연구개발을 통해 더 나은 특화설계를 도입해 왔다.


이번에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개발된 복층형 1층 특화설계는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의 84㎡ D타입에 적용되었으며, 3세대 공급에 357건으로 약 119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EBN

edited by kcontents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해당 특화설계 세대가 흥행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다양해진 세대 구성에 맞춰 모두 각자의 독립된 생활공간을 확보 가능하다는 점과 최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의 결과”라고 밝혔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시장경제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뉴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st Popular Brutalist Buildings in the World


1st October 2020 – Many impressive buildings and architectural styles with a historical and interesting past have lost appreciation and admiration in everyday life. Despite this, social media networks have succeeded in the resurgence in popularity of certain architectural styles, particularly with brutalism.


Erik Jepsen/GQ


 

세계 최고의 요새 같은 건축물들


   역사적이고 흥미로운 과거를 지닌 많은 인상적인 건물과 건축 양식은 일상 생활에서 잊혀져 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정 건축양식, 특히 브루탈리즘과 함께 인기가 다시 살아나는 데 성공했다.


1950년대 영국에서 전후 재건사업 중에 브루탈리즘 건축물이 출현했다. 그 스타일은 노출된 콘크리트, 모듈형 기하학적 모양, 실용적인 느낌으로 특징지어진다. 1970년대 후반까지 많은 사람들이 도시 붕괴와 억압에 연관지어 그 스타일을 선호하지 않게 되었다.




인스타그램에 86만9000개가 넘는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브루탈리즘은 다시 멋있는 디자인으 재평가받고 있다. 이 거대한 콘크리트 구조물에 대한 인기가 크게 상승하여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이제 대세가 되었다. 관광 및 활동을 위한 온라인 플랫폼인 뮤즈메이션이 소셜 플랫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순위를 집계했다.


브루탈리즘 (Brutalist architecture)

브루탈리즘은 20세기 초의 모더니즘 건축의 뒤를 이어 1950년대에서 1970년대 초반까지 융성했던 건축 양식이다. 이름은 르 코르뷔지에가 사용한 프랑스어 용어인 béton brut에서 유래했으며, 콘크리트가 노출되어 요새와 같아 보이는 건축물이 많다. 위키백과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rutalist architecture emerged during reconstruction projects in the post-war era during the 1950s in Great Britain. The style is often characterised by exposed concrete, modular geometric shapes and utilitarian feel. By the late 1970s brutalist designs fell out of favour, with many people associating the style with urban decay and oppression.


Now, with over 869,000 posts on photo sharing platform Instagram, #brutalism is now considered cool again. Popularity of these massive concrete structures has risen greatly, becoming a trend amongst social media users. Musement, the online platform for tours and activities, has compiled a ranking of the most popular on the social platform:


  1. Torre Velasca (Milan, Italy) 23,591 posts

photo : Stefano Ferrario


The Velasca Tower is a skyscraper built in the 1950s by the BBPR architectural partnership in Milan. A modern interpretation of a medieval castle, the building is approximately 100 metres tall and sits south of Duomo Square. Standing out against the city skyline, the building is regarded by locals as one of the ugliest buildings in the city, yet it seems to be particularly popular with Instagrammers.



  1. Trellick Tower (London, England) 19,225 posts

photo : Steve Cadman


One of the most photographed buildings in London, the Trellick Tower is a 98-metre-high residential building. Designed by architect Ernö Goldfinger, the unique building features a separate lift and service tower linked to the main building by walkways. High rise apartments and brutalist architecture were falling out of favour by the time the tower was completed in 1972. Nevertheless, the building has seen a resurgence in popularity on Instagram and as a filming location in recent years.


  1. Habitat 67 (Montreal, Canada) 18,911 posts

photo : Ingi Finnsson


Presented as modular housing by Moshe Safdie at the 1967 World Expo in Montreal as a vision of social housing for the future of cities. Comprising a three-dimension landscape, 354 stacked concrete ‘boxes’ are cleverly joined together to make 158 residential buildings. It is currently one of the most famous buildings in Montreal.



  1. The Barbican Estate (London, England) 16,284 posts

photo : Matt Buck


The Barbican Estate is a complex of brutalist buildings erected in the city of London in the 1960s. The complex includes the London Museum, the Barbican Public Library and the Barbican Arts Centre. The complex, designed by Studio Chamberlin Powell and Bon, was not built for social housing like other brutalist buildings of its time, instead it was designed for affluent city professionals and their families.


  1. Renaissance Center (Detroit, USA) 13,310 posts

photo : Jowest


One of the largest building complexes in the world, seven skyscrapers comprise this brutalist structure in central Detroit. The first phase of the complex was completed in 1977 and consists of a five-tower rosette, with four 39-story towers surrounding a fifth 73-story building. Two additional 21-story towers opened in 1981. Known as a city within a city, this complex is featured heavily in brutalist architecture on Instagram.


  1. Unité d’Habitation – Citè Radieuse (Marseille, France) 12,533 posts

photo : Alexander Rentsch


Within this brutalist complex, the Cité Radieuse building stands out. Designed by Le Corbusier, this complex became a model of brutalism and influenced many other brutalist buildings across Europe. Made of exposed concrete, the building is arranged over 12 stories and is suspended on large pillars.


  1. Ihme Zentrum (Hanover, Germany) 10,472

photo : Niels Heidenreich


The Ihme Zentrum in Hanover was built in the 1970s. It was designed to be a ‘city within the city’ offering plenty of residential, office and commercial space. However, the building complex has been left in a state of decay in recent years, which has only added to its popularity on Instagram, precisely because of it’s deserted atmosphere.




  1. Geisel Library (San Diego, USA) 7,768 posts

photo : Talal Albagdadi


One of the most recognisable building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in San Diego. Designed by William Pereira, the structure is reminiscent of hands holding a book. The 33-metre-high reinforced concrete tower is considered a fascinating blend of brutalist and futuristic architecture.


  1. Boston City Hall (Boston, USA) 6,386 posts

photo : Daniel Lobo


Nine floors of exposed concrete make this building one of the most important brutalist symbols in the United States. Designed by Kallman McKinell & Knowles between 1963 and 1968, it is a prominent and controversial example of brutalist architecture. The structure has been subject to public disapproval and is often called one of the world’s ugliest buildings.




  1. Torres Blancas (Madrid, Spain) 5,786 posts

photo : Fred Romero


This 81-metre high tower, which was built in Madrid between 1964 and 1969 is an extraordinary example of brutalist and organic architecture in Spain. The top of the exposed concrete building is designed to look like a tree-top, so that it would merge with its surrounding landscape.

Source:


Musement Analysis – The number of posts on Instagram for 200 brutalist buildings was analysed. Buildings with general names that cannot be clearly assigned to the buildings and those in which major events take place were excluded from the results.


Musement is headquartered in Milan and has offices in Hamburg, Amsterdam, Barcelona, Dubai, London, Munich, New York, Orlando and Paris. The company has been certified as a Great Place To Work® and is listed in the top 25 Best Workplaces® in Italy (within the 150-499 employee subgroup). In September 2018, Musement became part of the German group TUI, the largest integrated tourism operator in the world.


Comments / photos for the 8 Ways You Can Take Care of Your Home in the Winter Advice page welcome




https://www.e-architect.co.uk/articles/worlds-most-popular-brutalist-buildings

kcontents


The beauty of brutalism - BBC New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ZHA reveals designs for Hong Kong office block on world’s most expensive site

23 SEPTEMBER 2020  BY RICHARD WAITE


Zaha Hadid Architects (ZHA) has revealed its plans for a 190m-tall office tower on the world’s most expensive plot of land – a public car park in Hong Kong snapped up for a record-smashing £2.2 billion



 

ZHA, 홍콩의 1m2에 1억 짜리 땅에 오피스타워 건설계획 공개


   Zaha Hadid Architects(ZHA)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땅 위에 190m 높이의 오피스 타워를 건설할 계획을 밝혔다. 


이 빌딩이 들어설 홍콩의 한 주차장 부지는 28억 불의 기록적인 가격에 매각됐다. 





36층, 4만3천㎡ 규모로 건설될 이 프로젝트는 현재 평탄한 2개의 머레이 로드 다층 주차장을 대체한다.


홍콩의 최고 부호 중 한 가족이 소유한 부동산 회사인 헨더슨 랜드 개발은 경쟁 입찰자 8명을 따돌리고 2017년 경매에서 2,880m²의 이 다목적지를 매입했다.


1m2당 75만 파운드(95만 불)의 엄청난 분양가표는 세계에서 부동산 가치가 가장 높은 지역이라 할지라도 시장의 예상을 훨씬 상회했다.


프라임 플롯은 IM Pei의 72층짜리 중국은행(Bank of China) 건물인 Cesar Pelli의 63층짜리 Cheung Kong Centre와 Poster + Partners의 1985년 홍콩과 상하이 은행을 포함한 다수의 상징적인 오피스 타워 근처에 위치해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36-storey, 43,000m² project, which will feature a high-tensile steel structrure, replaces the now-flattened 2 Murray Road multistorey car park in the core of the city’s financial district,




Henderson Land Development, a property company owned by one of Hong Kong’s wealthiest families, bought the 2,880m² multistorey in 2017 at auction after seeing off eight rival bidders.


The eye-watering price tag for the lot, which works out at £750,000 per square metre, was way above market expectations, even for an area with one of the highest real estate values in the world.


The prime plot is located near a number of iconic office towers, including IM Pei’s 72-storey Bank of China building Cesar Pelli’s 63-storey Cheung Kong Centre and Foster + Partners’ 1985 Hong Kong and Shanghai Bank.


 


A short walking distance to both Central and Admiralty MTR metro stations, the site was the first commercial land to be sold by Hong Kong’s government in the prime central location since 1996.




ZHA is understood to have seen off competition from big-hitters Foster + Partners and OMA to land the job three years ago. The tower will be ZHA’s second permanent building in the former British colony.


Before ZHA's appointment, permission had already been granted to Century Base Development, a subsidiary of Henderson, for a 35-storey office high-rise to be built on the car park site with a maximum floor space of 43,200m² and five basement levels.


Zaha Hadid, who died in 2016, rose to international prominence after winning a design competition for a Hong Kong project in 1983 – a leisure club called The Peak, which was never built.



The Murray Street car park was demolished in 2018 and early construction works began on site last year.


View full text

https://www.architectsjournal.co.uk/news/zha-reveals-plans-for-hong-kong-office-block-for-worlds-most-expensive-site




Zaha Hadid Architects (ZHA) plans for a 190m Hong Kong office tower on world’s most expensive sit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Hankook Technoplex in Pangyo Building

Design: Foster + Partners, UK


Location: outskirts of Seoul, South Korea

Hankook Technoplex in Pangyo opens in South Korea



Photos by TIME OF BLUE


 

판교 한국테크노돔 R&D 통합센터 


세계적 포스터+파트너스 설계

누구나 와보고 싶은 곳


   대전 소재 한국테크노돔의 R&D 통합센터인 한국테크노돔 프로젝트 기간 동안 개발된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포스터+파트너스는 서울 외곽에 위치한 판교 소재 한국 본사 건물을 설계했다.





새 건물은 미래를 내다보며 유연한 근무 스타일을 지원하는 역동적인 사무실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염원을 상징하는 여러 테마를 수용하고 있다. 그 건물은 진보적인 기업 문화를 주입하려는 회사의 지속적인 노력에 변화의 촉매제 역할을 한다.


포스터 + 파트너의 디자인 책임자인 데이비드 넬슨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이 필요로 하는 일터, 새로운 평등주의 직장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욕구에 맞춘 일터를 디자인하고 싶었다. 최고위급 임원들은 각기 다른 레벨의 팀과 함께 배치되어 핵심 구성원들 간의 상호작용을 촉진하고 회사 내에서 보다 유동적인 정보 흐름을 가능하게 한다. 개방형 작업공간은 서로 다른 팀 간의 협업을 촉진하고 소규모 그룹과 개인에게 사적인 공간을 제공하도록 유기적으로 구성할 수 있으며, 이 모든 것을 통해 건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하는 요구에 적응할 수 있으며,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새로운 작업방식을 통합할 수 있다."


뉴테크노플렉스에는 한국 기업이 대표하는 엔지니어링의 우수성을 반영해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한국발전을 반영하고 있다. 10층짜리 건물에는 175석 규모의 강당이 있는 첨단 비즈니스 센터와 함께 한국 사무소와 그 자회사가 입주해 있다. 바닥판은 중앙 아트리움 주위를 나선형으로 감싸고 있어 건물 전체에 서로 다른 높이의 공간을 만든다. 동적 볼륨은 직원 상호작용을 장려하는 동시에 건물의 심장 깊숙이 자연광을 들어오게 하는 동시에 다양한 레벨에 걸쳐 시각적 연결을 생성한다.


via youtube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Building on the successful partnership developed during the Hankook Technodome project – the company’s integrated R&D centre in Daejeon – Foster + Partners has designed Hankook’s new headquarters in Pangyo, on the outskirts of Seoul.



The new building embraces several themes that are symbolic of Hankook’s desire to create a dynamic office environment that supports flexible working styles, as the company looks towards the future. The building serves as a catalyst for change for the company’s ongoing efforts to inculcate a progressive corporate culture.





David Nelson, Head of Design, Foster + Partners, said: “We wanted to design a workplace that was tailored to Hankook’s needs and their desire to create a new egalitarian working culture. Top-level executives are co-located with their teams on different levels, which promotes interaction between the key members, and enables a more fluid flow of information within the company. The open-plan workspaces can be configured organically to promote collaboration between different teams and also provide private space for smaller groups and individuals, all of this enables the building to adapt to changing needs over time, incorporating new ways of working as technologies evolve.”


 

The new Technoplex reflects Hankook’s development as a global brand, echoing the excellence in engineering that the company represents. The ten-storey building houses the Hankook offices and its subsidiaries, alongside a state-of-the-art business centre with a 175-seat auditorium. The floorplates spiral around a central atrium, creating spaces of differing heights throughout the building. The dynamic volume generates visual connections across the different levels encouraging staff interaction, while also letting natural light deep into the heart of the building.








 

Nigel Dancey, Head of Studio, Foster + Partners, commented: “The building wholeheartedly embraces the principles of biophilia to create a workplace that is focussed on wellbeing and sustainability. Indoor trees define breakout spaces on each level with greenery travelling to the top of the building. The floorplates spiral around a central atrium, creating spaces of differing heights throughout the building. The dynamic volume generates visual connections across the different levels encouraging staff interaction, while also letting natural light deep into the heart of the building.”







 

The atrium contains a large site-specific art installation by Jason Bruges Studio called, ‘Digital Phyllotaxy’. Visitors experience the immersive media artwork as they ascend to the main reception via an escalator. The artwork creates a visual metaphor for a tree canopy, bringing a sense of the outdoors inside the building. Travelling up through the spatial artwork, they experience evolving volumes of light, shadow and colour. The reception space includes another triptych media artwork by the same studio called, ‘Dynamic Tread’.





 



The building façades have been carefully designed to optimise the use of natural light. Glass louvres are wrapped around the building at varying levels of density to moderate the indoor light levels. For instance, the communal and social areas are designed to be brighter and more relaxed, while the workspaces have stricter controls on light levels complemented by an intelligent artificial lighting system. It this way, the façade responds to the activities taking place inside the building, also giving the building a unique visual identity.




 



Hankook Technodome Opening 

edited by kcontents


Through its warm material palette, naturally lit spaces, and flexible workspaces, the design creates a positive experience for the company staff. Nature plays a vital role in the success of the workplace; indoor trees define breakout spaces on each level with greenery travelling to the top of the building. Overlooking the central atrium, they are designed for informal meetings and short breaks, while the open-plan workspaces can be configured organically to promote collaboration between different teams. The flexible layouts enable the building to adapt to changing needs over time, incorporating new ways of working as technologies evolve.








Iwan Jones, Partner, Foster + Partners, added: “The project builds on the success of the Hankook Technodome that we designed earlier, creating two distinctly different buildings bound together by key themes that are common to both buildings. The Hankook Technoplex seeks to bring new levels of spatial openness and transparency throughout the interior, creating three-dimensional visual connections between floorplates and to the outside. Through its warm material palette, naturally lit spaces, and flexible workspaces, the design aims to create a positive experience for the company staff.”








To break down the traditional hierarchical barriers and create a more egalitarian workplace, top-level executives are co-located with their teams on different levels. An executive business lounge on the top floor provides a space for company executives to meet informally, which promotes interaction between the key members, and enables a more fluid flow of information within the company. The building is sandwiched by social spaces, with the healthcare facilities, staff restaurant, and gymnasium in the first basement, and a landscaped terrace and a rest area for employees on the roof. The roof garden takes advantage of unobstructed views across the Pangyo area, offering a unique space for company events.







Heidi Han, Associate, Foster + Partners, said: “The Hankook Technoplex is the product of an incredible collaboration between the client, consultants and the design team. Inspired by the CEO’s vision for the Hankook’s work ethic, we have created a new symbol for the company that reflects its position as an advanced technology company that attracts some of the best talent in the world.”




Research Center for Hankook Tire – Building Information

Architects: Foster + Partners

Location: South Korea

Photographs: TIME OF BLUE

https://www.e-architect.co.uk/korea/hankook-technoplex-in-pangyo




Hankooktire Technoflex 


Hankooktire(테크노돔) R&D center drone footag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House in Beverly Hills

Laurel Way Home, New California Residence, USA design by Whipple Russell Architects

post updated Sep 19, 2020 ; Dec 28, 2013


Design: Whipple Russell Architects


LAUREL WAY

Beverly Hills, California


One aesthetic idea driving the creation of Laurel Way was that each room or space should be a jewel box, an individually conceived, precisely functional and dramatic sensory experience with its own depth of architecture.



 

비버리힐즈의 꿈의 저택


   로렐 웨이의 창조를 추진하는 한 가지 미학적 아이디어는 각각의 방이나 공간은 보석상자여야 하며, 서로 각각 개별적으로 구상되고, 정밀하게 기능하며, 극적인 감각적 경험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구성의 중심에는 마크 휘플의 특징적인 요소들이 많이 있는데 하나는 질감의 사용이다; 하나는 거친 돌 옆에 매끈매끈하고, 유리에는 풍부한 나무 판넬, 그리고 물을 반사하는 유리가 있다. 집에 들어갈 때 즉각적인 경험은 벽이 패널로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고 당신은 항상 실외와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인 본질적인 무중력이다. 이는 빔, 지지 패널, 타일 및 조준선의 정확한 대칭을 고수하고 벽이 천장을 충족하지 못하므로 효과 달성에 도움이 되는 0.5인치 간격이 남는다.


이 요소들은 집의 수평선과 수직선을 따라 올라가는 반면, 움직임과 곡선은 집을 둘러싸고 있는 세 층의 녹지와 두 개의 물길에서 나오는 것으로, 푸른 캘리포니아 하늘에 떠 있는 섬처럼 보인다.


해자(성 주위에 둘러 판 못)와 같은 물의 주변은 성공적인 예술적 영감 그 이상이다. 그것은 어떤 식으로든 시야를 방해하지 않고 보호 경계선의 느낌을 더한다. 내부에서도 볼 수 있는 혁신적인 워터 기능을 제공하면서 디자인 전체에 매우 드라마틱한 역동성을 더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Central to the composition are many of Marc Whipple’s signature elements, one being the use of texture; smooth next to rough stone, rich wooden panels against glass, and glass reflecting water. The immediate experience upon entering the house is its inherent weightlessness – the sense that the walls appear to float as panels and you are always connected to the outdoors. This is achieved with adherence to precise symmetry of beams, support panels, tiles, and sightlines, and also that walls do not meet the ceilings – a half-inch gap is left that helps achieve the effect.





 

These elements play up the horizontals and verticals of the house while movement and curves come from the three tiers of greenery and two water channels that surround the house giving it the look of an island floating against the blue California sky.



The moat-like water surround is more than a successful artistic inspiration; it adds the feeling of a protective boundary without obstructing the views in any way. It also provided an innovative water feature visible from the interior while adding a highly dramatic dynamic to the entire design.






The front entry steps lead to a 14 ft. wood pivot door flanked entirely by glass, and then into the main floor foyer. To the left, a section of glass flooring reveals a wine room below with storage for 1000 bottles, and cantilevered wenge wood stairs float upward to the bedrooms.





The living and dining areas are a study in chocolate and creamy whites carried through to the exterior surfaces

achieved with Texston’s Lime based plaster, offset by rough split-faced stone and dark wenge wood. Lift and Slide German made Schuco windows and doors are state of the art offering dependable operation and drainage as well as thermal efficiency summer and winter. Glossy kitchen cabinets were custom designed and imported from Italy.



“Zero edge” and “ floating” themes are echoed in the smallest details; kitchen cooktop venting is flush to ceiling. With no use of molding all lines are visible, every element must be perfectly square and aligned. Minotii, Maxalto and B&B Italia furniture was selected or custom made for each living space.





The main powder room’s motorized sliding glass door opens up to a vanity and white glass rectangular column – the sink. A wall of small, mirrored black tiles, reflect a single chrome vertical water pipe suspended over custom made sink.



The Master/Mistress Suite, secluded on the top floor, opens to an expansive terrace with a Jacuzzi tub, areas for sunning and relaxing and enjoying the night-lights of the city by the soft light of an18 foot fire feature. Inside, glass walls provide sunshine and views by day, along with a sleek yet warm low-rise Minotti Moore bed for nighttime.





Evening activities continue aided by a 60” glass fireplace, 65” television against coplanar lacquer doors which open to a wet bar. For the morning routine, the Master Bath provides a freestanding tub along with Antonio Lupi sinks and vanities, closets of Italian cabinetry with separate shoe storage.



This project emphasizes indoor / outdoor living throughout. The “moat” flows along to the entertainment area and ends at a zero edge Infinity Pool and Jacuzzi. PebbleFina, a finish laced with mica gives the pool its extra shimmer.





Rimless construction of the pool and spa pulls the gaze to the horizon…a perfect mirror imbedded in the landscape. Fire and water, Whipple Russell Architects staples, are here in abundance, with flame features throughout, near the pool, above on the master terrace, on the kitchen terrace and within the entry water feature.






Other specialty features include a roomy home theater with a fully equipped wet bar, hidden fabric covered sound panels, plush couches and leather chairs. Push of a button lights down, curtains open, it’s show time. Behind the screen is a window onto a Zen garden enclosure.





A home automation system is fully integrated into the entire property; heating and air, water and fire features, outdoor landscape lighting, and electronic window shades are activated with the touch of supplied iPads and iPods from anywhere in the house – or from your iPhone from anywhere in the world. It is the most up to date automation system using Basalte switches that take Creston systems to a whole new level.



With the use of glass walls, the 5-car garage takes on the look of a classic auto showroom. Above it, accessible either by a walkway off the main house or privately though a glass enclosed spiral staircase, the spacious 2 bedroom guest house includes surround sound, television, writing studio, gym, and bar. Guests can enjoy their private deck and fire-pit, a view of the putting green, and of course the Pacific Ocean.



Beverly Hills Residence – Building Information

Property completed: Oct 2013

Project size: 10,025 sqft




PROJECT TEAM

Architect: Marc Whipple AIA

Project Manager: Andrew Takabayashi

Interior Designer: Michael Palumbo(http://www.arunews.com)

https://www.e-architect.co.uk/losangeles/house-in-beverly-hills


via google map


1201 Laurel Way | Beverly Hill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sign Studio Reimagines Movie Theater Seating for a Post-COVID World

By Sonya Harris on September 19, 2020

 

Certain aspects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have been reluctantly jettisoned this past year due to COVID-19 lockdowns and necessary precautions—one of which is access to a safe and exhilarating movie-going experience. On the upside, London-based design studio LAYER is not only helping to reimagine what entertainment life could look like after lockdowns, but is also presenting it in a hopeful and thoughtful way. The innovative design studio has created a series of seating units to help soothe the COVID-19 anxieties of uneasy moviegoers. The series of lustrous seats—which are titled SEQUEL—aspire to contribute to a new renaissance of entertainment culture post-COVID-19.


Post-COVID Movie Theater Seats by LAYER Studio


 

[포스트 코로나] 혁신적인 영화관 좌석 디자인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레이어


   런던에 본사를 둔 디자인 스튜디오 레이어는 코로나 이후 엔터테인먼트 생활이 어떤 모습일 수 있는지 재구상하는 데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희망적이고 사려 깊은 방식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 혁신적인 디자인 스튜디오는 불안한 영화팬들의 COVID-19 불안을 달래기 위해 일련의 좌석 유닛을 만들었다. SEFICE라는 제목이 붙은 일련의 광택 있는 좌석들은 COVID-19 이후의 엔터테인먼트 문화의 새로운 르네상스에 기여하는 것을 암시한다.





이 좌석은 "안전"을 우선으로 하여 설계되었지만, 여행과 안락에 관한 경험도 혼합하기를 희망한다. 완전히 조절 가능한 좌석은 더 멀리 떨어져 있으며 위생에 가장 적합한 세부사항을 포함한다. 미래의 영화 관람객들은 개인 소지품을 보관하기 위한 작은 수납공간은 말할 것도 없고 착탈식 서리 보호막과 좌석 자체를 살균하는 UV-C 램프 등 세부적인 것에 매료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시트의 직물 업스트림(3D 니트)은 소수성이며 틈새의 흙 축적을 막기 위해 짜낸 항균 구리 실이 포함되어 있다. SEFICE 유닛의 슬림한 프레임(예년도의 대형 극장 좌석에 비해 불편하다고 오해할 수 있음)은 다양한 방식으로 다양한 체형을 지원하도록 설계된 LEADER의 에어버스 좌석을 본떠 만든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units are designed with “safety” as a priority, but they also hope to blend experiences relating to travel and comfort. The fully adjustable seats are placed further apart and include details optimal for sanitation. Future moviegoers could find themselves enticed by details such as removable frosted protective screens and a UV-C lamp that sterilizes the seat itself, not to mention a small storage space that’s intended to hold personal belongings. The seat's fabric upholstery (which is 3D knitted) is hydrophobic and includes antibacterial copper threads that are woven in a way to deter dirt accumulation in crevices. The slim frame of the SEQUEL units (which could be mistaken as uncomfortable in comparison to larger theater seats of yesteryear) is modeled after LAYER’s Airbus seating, which is designed to support different body types in a variety of ways.




SEQUEL will also include all the movie-going trimmings including head speakers with immersive sound, movable armrests, and flat tray tables. There are even LED panels built into individual headrests which are intended to flash the patron’s name and seat number. The stain-repelling material used in the seats will allow for theater staff to quickly clean up spaces after each show. The seat even includes a cinema aesthetic aspect by featuring a color palette that is inspired by the pastels used in Wes Anderson films.


Keep an eye out for SEQUEL units, which may be coming to a theater near you!


Design studio LAYER has created the next generation of movie theater seats for a post-COVID-19 world.

Post-COVID-19 Movie Theater Seat Design


The seats are called SEQUEL and their aesthetic is influenced by filmmaker Wes Anderson and his film's color palette.




The tech included on the seats is designed to ensure physical comfort, easy use, and hygienic safety.


The chairs are spaced further apart than traditional theater seats and include removable frosted protective screens.





LED lighting will also flash ticket holders' names to better assign seats and avoid any seating confusion.

SEQUEL by LAYER

mymodernme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은화의 생활건축] 혐오시설의 대변신, 동탄호수공원 주차장



한은화 경제정책팀 기자


   도시에서 꼭 필요한 존재지만 혐오시설로 낙인 찍힌 건물이 있다. 주차빌딩이다. 이 건물이 동네 어귀에 지어진다 하면 미관을 해친다며 민원이 쏟아진다. 거대한 창고 같은 모양새 탓이다. 용도에만 맞게, 되도록 값싸게만 짓느라 알루미늄 패널로 마감한 건물이 대다수여서 그렇다.


그런데 경기 화성시 송동의 동탄2 호수공원에 들어설 공영주차장은 남다르다. 최근 화성도시공사는 이 주차빌딩 관련 설계공모전을 열었다. 공원 방문객을 위해 처음부터 지정된 도시계획시설이었지만, 호숫가 금싸라기 땅(면적 3510㎡)에 창고 같은 건물을 덜렁 지을 수 없는 노릇이었다. 공모전을 기획하고 프로젝트의 총괄을 맡은 조항만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는 “현장설명회에서 일반적인 주차장으로 짓지 말 것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통상의 주차빌딩인 줄 알고 왔다가 포기한 팀도 여럿이었다.

 

그 결과 UIA 건축사사무소의 ‘산책자들, 아치로 공원을 만나다’가 당선됐다. 언뜻 보면 주차빌딩 같지 않다. 아치형의 철골 조형물 같은 모양새다. 철골 구조체이면서 아름다운 조형미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파리의 에펠탑의 분위기도 난다. 그런데 이 건물은 총 325대의 차를 주차하는 주차장이자 호수공원으로 이어지는 문과 같은 조형물이고, 야외공연장으로도 변신한다.





건축가 위진복 소장의 영리한 셈법이 만든 디자인이다. 주차빌딩의 남쪽으로는 상가건물이 있고, 북쪽으로 호수가 있다. 만약 기존 모양대로의 주차빌딩이 들어서면 앞 건물의 호수 뷰를 가리게 된다. 건축가는 주차빌딩을 최대한 뚫고 띄워 시야를 확보하기로 했다. 건물을 군더더기 없는 구조체 그 자체로 디자인했다. 처음부터 구조공학자와 협업해 디자인을 완성했다. 건물 모양새가 곧 기능이다.


동탄2 호수공원에 들어설 공영주차장 당선작. [사진 UIA 건축사무소]


건물 1층을 한강 다리처럼 아치 형태로 뚫은 것도 위 주차장 하중을 가장 효율적으로 지지할 수 있는 방법이어서다. 그 덕에 기둥 없이 뻥 뚫린 아치의 길이가 50~80m에 달한다. 아치 안의 공간은 공원으로 가는 길이자, 경사 차를 활용해 계단석이 있는 야외공연장이 된다. 공원으로 이어지는 자전거 길도 있다.

 

그런데 건물 내부에도 기둥이 적다. 주차공간을 위해 가능한 한 비웠다. 바람을 버티는 구조체 역할은 건물 바깥을 둘러싸고 있는 다이아몬드 모양의 철골이 맡고 있다. 속은 텅 비어 있지만, 사람이 베고 누워도 탄탄한 죽부인을 떠올리면 이해가 쉽다. 고층 빌딩의 전망대에서 자주 쓰는 방법이다. 잠실의 롯데월드 타워도 같은 방법을 썼다. 건물의 남쪽 면에는 이 구조체를 활용해 친환경 수직 정원을 만들었다. 주차장도 이렇게 근사하게 지어질 수 있다. 기피시설이 아니라 얼마든지 랜드마크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한은화 경제정책팀 기자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만금청, 새만금 상징물이 될 부유식 건축사업 발굴에 나서

 

수변도시, 고군산군도 등과 연계해 관광명소로서 가치 높일 전망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새만금이 가진 넓은 정온수역(파도가 없는 잔잔한 수역) 등을 활용해 새만금의 상징물이 될 수 있는 부유식 건축(Floating Building; )사업 발굴에 나섰다.


Globetrender


관련기사

SK그룹, 새만금에 2조원 투자

https://conpaper.tistory.com/89679

edited by kcontents



‘물 위에 떠 있는 건축물’을 뜻하는 부유식 건축물은 이미 해외에서 관광·레저시설 외에 수변지역의 주거 용도로도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두바이의 상징물인 버즈 알 아랍 호텔 등이 부유식 건축 방식으로 만들어져 많은 관심을 받았다.

 

새만금 지역은 방조제를 통해 바다와 분리된 넓은 정온수역을 갖고 있어 부유식 건축물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땅을 매립하지 않고 물 위에 부유식 건축물을 지을 경우 공사비도 절감할 수 있어 부유식 건축사업의 최적지라고 평가받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현재 추진 중인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사업 등과 연계해 부유식 건축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9월 16일 착수 보고회를 했다.


Burj Al-Arab Hotel Terrace /Globetrender

edited by kcontents


이 용역에서는 국내외 다양한 사례조사를 통해 새만금만의 특성을 살린 차별화된 부유식 건축사업을 발굴하고, 새만금 내 부유식 건축사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용욱 개발전략국장은 “부유식 건축사업을 통해 새만금에 명품 수변도시에 어울리는 상징물을 조성한다면, 고군산군도 등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해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고 관광명소로서 새만금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새만금개발청


BURJ AL ARAB Hotel - Floating on the sea for 20 year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을 고려한 사무환경, 삶의 질 높인다


   기술의 발전은 인간의 필요에 의해 시작됐다. 시장에서 성공한 제품들을 살펴보면 혁신적인 제품보다는 기존에 불편했던 부분을 개선한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제품의 개발을 비롯해 작업 안전, 업무 효율 향상 등 인간을 제외하고는 어느 하나 이뤄질 수 없다.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인간을 위한 공학은 생활 곳곳에 숨어 있다.


enAble 'Motion Desk'


fursys - 퍼시스

edited by kcontents


특히 오랜 시간 앉아서 일을 해야 하는 사무환경 속 책상과 의자를 예시로 들 수 있다. 모션 데스크(높이조절 책상)나 모션 베드처럼 현대인의 요구를 감각적으로 풀어내는 제품도 우리의 생활 속 니즈를 풀어낸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인에이블 모션 데스크’는 최저 신장의 여성부터 최고 신장의 남성은 물론 노약자, 장애인도 자신의 신체조건에 맞춰 가장 편안한 높이로 쉽게 설정이 가능한 전동 방식 책상이다. 디스플레이 스위치를 통해 간편한 조작이 가능하며 650mm~1170mm 범위 내에서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특히 사용자의 표준체형과 업무리듬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개개인의 체형과 업무 방식에 맞게 책상의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사용자의 건강 개선과 업무 효율 향상에도 효과적이다.


기존에 천편일률적인 고정 책상에서 개인의 체형에 따라 높낮이 조절을 가능케 한 기능을 적용한 것 역시 인간을 고려한 공학적 사고에서 기인했다고 볼 수 있다.


사무환경 전문 기업 ㈜퍼시스는 ‘사람과 공간을 이어주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한다’라는 기업 가치를 통해 가구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이와 함께 국내 최초 가구연구소를 창립, 현재 ‘스튜디오 원’에서 퍼시스의 모든 가구를 연구하고 있다.




특히 퍼시스 오피스디자인팀은 사무환경과 그 안에서 일하는 사용자들이 편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용자 개개인의 편리함도 제품의 곳곳에 반영되도록 노력하는 한편, 기업들이 일하는 방식과 추구하는 가치·문화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도 그 안에 담아내려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그들의 노력은 ‘플레이웍스(1인 라운지체어)’라는 제품도 탄생시켰다.



플레이웍스는 회전메커니즘을 도입한 제품으로, 제품 개발 당시 의사소통에 언어보다 비언어적 표현이 메시지 전달효과가 높다는 연구 결과에 착안해 개발됐다.


인간이 대화 상대를 향해 몸을 기울이고, 다리의 방향을 바꾸거나 고개를 돌리는 여러 가지 행동들을 면밀히 관찰해 좌판의 회전 메커니즘을 플레이웍스에 적용한 것이다.


좌우 30도까지 회전되는 좌판은 소통 상황에서 사용자가 자연스럽게 몸을 움직일 수 있게 한다. 덕분에 활동적인 ‘자세’를 유도해 원활한 소통을 이끌어 내는 효과를 나타내기도 한다.





이러한 모션 데스크와 플레이웍스는 세계 4대 디자인상(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 IDEA,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외에도 국내 디자인상을 휩쓸 만큼 획기적으로 등장했다.


퍼시스 오피스디자인팀 전진우 팀장(사진)은 제품의 디자인&개발부터 생산, 물류, 시공까지 전 과정을 직접 수행한다는 점을 퍼시스만의 강점으로 꼽았다.


그의 말처럼 꾸준히 신제품과 영역을 넘나드는 기술 협업 제품들을 출시하며 사무가구 시장의 First Mover로서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을 선보이는 것은 퍼시스의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오피스디자인팀에서는 디지털을 접목한 스마트 워크 솔루션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스마트 워크가 보편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 디바이스와 통신의 발달로 사용자들이 자율적으로 일하는 공간과 방식을 선택하는 방향으로 업무 방식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인 디바이스를 위한 편리한 배선과, 회의나 좌석을 예약하기 위한 시스템 등과 접목한 솔루션들에 집중하는 것도 이러한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서다.



전 팀장은 “기성품인 가구도 점차 개인사용에 최적화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 퍼시스의 모션 데스크나 일룸의 모션베드 같이 사용자들이 체형이나 환경에 맞게 조절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가구가 진화하고 있고, 사용자들의 반응도 좋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퍼시스 오피스디자인팀은 향후 사무환경 전문 브랜드로 가구에 국한하지 않고, 사람들이 일하는 환경의 여러 요소를 포함해 다양한 방향으로 진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팀장은 “퍼시스는 사용자 중심의 공간 제안자로서 공간을 새롭게 정립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언택트 업무 환경을 고민 중”이라며 “사용자의 건강과 생활의 질에 직접 연결되는 공기질이나 소음을 위한 연구와 솔루션 개발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학저널 김하늬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