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지원으로 실시하는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사업 교육과정을 다음과 같이 개최하고자 하오니 많은 참여바랍니다.


 

- 다    음 -


1. 과 정 명

 - Global HSE Manager 양성 과정(주)(9.4(수)~9.6(금))

 - 해외 프로젝트 공정관리 전략수립과 사례 과정(주)(9.18(수)~9.20(금))

 - 해외건설 금융 실무 Case Study 과정(주)(9.23(월)~9.25(수))

 - 해외건설계약·클레임 실무 Case Study 과정(주)(9.26(목)~9.27(금))

2. 모집기간 : 8.19(월)부터 선착순 모집

3. 교육신청 방법 : 온라인 접수 http://kor.icak.or.kr/edu/edu_list.php

4. 문 의 : 교육훈련실 박성호 사원, 이자연 주임(02-3406-1125,1079)



첨부파일 확인바랍니다.


Beacon0904.pdf

ICAK0904.pdf



해외건설협회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4.6조 투입 새만금 수상태양광의 역설


“썩은 바다 태양광까지 덮으면, 어민 죽으란 얘기”


한수원, 여의도 10배 규모 수상태양광 추진 

2.5조 규모 태양광발전 설비, 기자재 수주전 

태양광 패널 물 위 덮으면 수온 상승해 적조 심각 

“바닷새 배설물 씻으려면 독한 세척제 쓸 수밖에” 

이미 어획량 절반 이상 줄어 어민들 생계 막막 


2040년까지 태양광 폐패널 28만7600t 누적 

10년간 일자리 10만 개 창출? “빛 좋은 개살구” 

환경단체…“해수 유통으로 썩은 물부터 정화해야”


     전북 새만금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 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7월 18일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는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새만금 수상태양광발전 사업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여의도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바다(새만금호) 위에서 수상태양광발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중국 화이난시에 조성된 수상태양광발전 단지에 비해서도 14배 큰 규모다.


전 정부때 그렇게 떠들던 환경단체 쥐 죽은 듯 조용해

(케이콘텐츠편집자주)


드론으로 촬영한 새만금 방조제 수문 주변. [지호영 기자]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30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발표한 계획에 따라 2020년 상반기까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 추가 인·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인·허가가 완료되면 300MW에 달하는 수상태양광 시설과 2.1GW 계통연계(한전계통에 설비를 연결하는 것)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약 100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가능한 규모다. 안정적인 계통 운영을 위해 2.1GW 중 1.2GW는 2022년 4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나머지 0.9GW는 계통 보강 시점인 2025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산자부 발표에 따르면 새만금 수상태양광의 총 사업비는 4조6000억 원으로 전액 민간 투자로 이뤄진다. 태양광 모듈, 부유체 등의 기자재 비용에 건설 비용까지 다 포함된 금액이며, 이 중 2조5000억 원 태양광발전 설비 및 기자재 생산을 두고 태양광 업체들 간 수주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필요한 태양광 모듈 개수만 500만 개에 달하고, 건설 인력으로 1년에 160만 명이 투입될 것이라는 게 산자부 측 설명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조만간 수상태양광 입찰을 위한 용역을 의뢰해 기준안이 만들어지면 사업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정부는 새만금 태양광 사업을 통해 향후 10년간 25조 원의 경제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주민 공청회도 없이 일방적 추진

새만금 수상태양광 프로젝트는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근간으로 한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높이는 데 새만금 수상태양광이 상당 부분을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반대의 목소리도 거세다. 다수의 새만금 지역민은 새만금 사업을 하루아침에 손바닥 뒤집듯 바꿔버린 정부에 불쾌함을 표출한다. 지지부진하긴 했어도 지난 30년 동안 이어져온 새만금 사업을, 주민 공청회 한 번 없이 일방적으로 수정한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더욱이 태양광발전으로 인해 심각한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어업 종사자들의 근심은 클 수밖에 없다. 바다 생태계가 죽어버리면 어민들의 생존권 또한 위협받기 마련이다. 




8월 6일 취재진이 찾은 새만금은 정부의 발표대로 엄청난 규모의 사업을 수주한 곳이라고 하기에는 조용하다 못해 적막하기까지 했다. 플래카드 하나 보이지 않았다. 휴가철이었지만 군산의 관광명소인 군산항 인근 근대화거리를 제외하고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새만금은 전북 군산에서 부안을 연결하는 세계 최장 방조제를 축조해 간척토지와 담수호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 일대가 여기에 포함된다. 김제·만경평야를 일컬어오던 ‘금만(金萬)’을 ‘만금’으로 바꿔 새롭다는 ‘새’자를 붙여 ‘새만금’으로 이름 지었다. 새만금 사업은 1987년 12월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선거공약으로 발표하면서 국책사업으로 추진됐다. 1980년대 초 쌀 흉작으로 식량안보에 대한 걱정이 커지자 정부는 바다를 메워 김제·만경평야처럼 광활한 땅으로 만들기로 했다. 사업지 규모는 여의도 면적의 140배에 달하는 4만100ha다. 이번 태양광 사업 대상은 담수호로 계획돼 있는 방조제 안, 즉 내륙 쪽 바다 30㎢에 해당한다.


방조제 생긴 뒤로 어패류 실종

1991년 11월 첫 삽을 뜬 새만금 사업은 1998년 12월 1호방조제를 완공했다. 그로부터 10년 뒤인 2008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당초 7:3이던 농업용지와 비농업용지 비율을 3:7로 조정했고, 2010년 드디어 외곽방조제를 완공했다. 육지와 연결된 새만금 내부 개발은 이후부터 본격화됐다. 




하지만 지난 9년간 공사가 진행된 곳은 계획면적(291k㎡)의 38.1%(110.8k㎡)에 불과하다. 매립 완료 면적 또한 계획면적의 12.1%(35.1k㎡)밖에 되지 않는다. 따라서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태양광 사업으로 창출된 수익금을 새만금 내부 개발에 재투자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새만금 사업은 2007년 제정된 ‘새만금사업 촉진을 위한 특별법’에 근거해 진행되고 있으며 그간 투입된 사업비만 총 24조 원이다. 


군산에서 부안까지 이어지는 방조제 총 길이는 34km다. 야미도, 신시도, 무녀도, 장자도, 대장도, 선유도 등 군산 앞바다의 작은 섬들도 방조제가 놓이면서 차로 다 이동할 수 있게 됐다. 군산항에서 시작해 차로 20분 정도 달리자 방조제 중간 지점인 야미도에 다다랐다. 태양광 사업지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것 같지만, 어민들의 생계 터전이 바다라는 점에서 이들에게 태양광 사업은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문제다. 


방조제 도로 인근에 있는 한 횟집 주인은 “태양광 사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잠시의 고민도 없이 “당연히 반대쥬”라며 손사래를 쳤다. “방조제가 생긴 뒤 어획량이 말도 못하게 줄어든 마당에 바다 위에 태양광 패널까지 올리면 해양 생태계는 더욱 망가질 것”이란 생각에서다. 여름철 한창 피서객이 몰릴 때이지만 이 횟집의 수조는 텅 비어 있었다. 횟집 주인은 “여름철에는 고기가 더 잡히지 않아 아예 장사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어촌계 사무실에서 만난 동네 주민 A씨도 태양광 사업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야미도 태생으로 최근까지 군산에서 직장 생활을 하다 은퇴 후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A씨는 “야미도가, 그리고 바다가 날로 황폐해지는 모습을 보면 마음 아프다. 깨끗하게 가꿔도 모자랄 바다에 폐기물 덩어리를 올린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미간을 찌푸렸다. 이어지는 A씨의 말이다. 


“내가 태양광 전문가는 아니지만, 패널이며 전선이며 다 중금속이 들어 있을 텐데 그걸 바다 위에 올린다는 건 말이 안돼유. 극소량이라고 해도 태양광 패널이 한두 개가 아니잖아유. 바다 전체에 500만 개 이상이 올라간다는데 환경에 전혀 영향이 없다고 하면 그게 더 이상하쥬.”




시커멓게 썩은 새만금호 바닥

가뜩이나 어획량이 줄어든 상태에서 태양광발전 사업까지 진행되면 어민들의 생존권은 더욱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에 따르면 새만금 사업(방조제 축조) 후 전북의 어획량은 5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새만금호가 썩고 있기 때문이다. 바닷물이 흐르지 않고 고여 있는 탓이다. A씨는 “방조제로 바다를 가둔 뒤 바다 환경 재앙이 시작됐다. 옛날에는 안쪽(새만금호 주변) 갯벌에서 백합, 죽합, 소라, 노랑조개, 배꼽고둥이 엄청나게 잡혀 일본으로 수출도 많이 했는데, 지금은 거의 자취를 감췄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는 “심지어 여름철에는 바닷가 주변에서 악취가 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B씨의 얘기다. 


“방조제가 생기기 전에는 야미도에서 군산까지 가려면 하루가 꼬박 걸렸슈. 그런데 새만금 사업을 하면 우리도 육지가 된다고 하니까 ‘섬 놈 신세’ 면하려고 덜컥 찬성을 했쥬. 환경단체들이 그렇게 반대해도 정부 편에 서서 싸워줬는데 돌아온 건 가난뿐이유. 있는 땅도 다 팔고, 동네 사람들 중에서 자기 땅 가진 사람이 거의 없어유. 고기도 안 잡히고 힘든데, 여기에 태양광이니 뭐니 또 하니, 한숨이 절로 나오쥬.”


 


현재 선주 대부분은 어선을 고기 잡는 데보다 낚시꾼들을 실어 나르는 낚싯배로 주로 사용하고 있다. 본래는 휴어기에 짬짬이 낚싯배로 사용하게끔 허가를 내줬지만 최근에는 조업기에도 고기가 잡히지 않아 낚싯배로 이용하는 어민이 많다고 한다. B씨는 “한번 낚시 나가면 10만 원 정도 받는데, 그걸로 근근이 생계를 유지하는 실정”이라고 푸념했다. 최근 배를 팔고 식당으로 전업했다는 주민 C씨는 “태양광이 좋다 나쁘다 하기에는 아직 이른 것 같다”며 “태양광 사업으로 주민들 삶이 조금이라도 나아지길 바란다”는 희망을 밝히기도 했다. 


태양광 사업부지 선정에 불만을 표하는 이도 있었다. 야미도 주민 D씨는 “국제협력용지 노른자 땅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하는 건 말도 안 된다. 처음 약속대로 이곳에는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해야 하는 거 아닌가. 주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새만금개발청은 “관련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 지자체와 수차례 협의를 거쳐 개발 수요가 낮고, 공유수면 상태인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주민들 처지에서는 수긍하기 쉽지 않다. 


어민들의 주장대로 현재 새만금호의 환경문제는 심각한 상태다. 군산에서 활동하는 환경운동가 남대진 씨는 “태양광 사업에 앞서 바닷물 순환(해수 유통)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재 군산생태환경 시민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남씨는 지난 4월에는 타 환경단체와 연합해 ‘2020새만금해수유통전북행동’을 출범시켰다. 생업으로 사료총판업을 하고 있는 남씨를 만나기 위해 군산 신영동에 있는 구시장으로 향했다. 


남 위원장은 태양광 사업에 대해 한마디로 “무모한 짓”이라고 일갈했다. “바다를 태양광 패널로 덮으면 바닷 속으로 햇빛이 들어오지 않아 용존산소량이 줄어들고 어패류는 다 질식사해버린다”며 “수문을 개방하지 않아 안 그래도 썩어 있는 물이 더 썩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만금내측 바닥에서 긁어낸 시커먼 색깔의 준설토 사진을 보여줬다. 새만금 관련 환경단체들이 태양광 사업을 시작하기 전 먼저 해수를 유통시켜야 하다고 주장하는 이유다.




태양광 폐패널 공포


 

충북 진천군 소재 한 공장에 태양광 폐패널이 쌓여 있다. [김동주 동아일보 기자]


저수지의 경우 수상태양광 패널 설치로 그늘이 생겨 산란장이 만들어졌다는 보고가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남 위원장은 “간과해서는 안 되는 것이 새만금은 바다라는 점이다. 민물 저수지와는 차원이 다르다. 바다에서는 수온이 상승해 적조가 생긴다. 이 경우 수중생물에게만 치명적인 것이 아니라 양식장과 어장을 망쳐 수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된다”고 항변했다. 


태양광 패널 청소에 사용되는 고농도 세제에 대한 우려도 크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패널 위에 바닷새의 배설물이 쉴 새 없이 쌓일 경우 효율성이 크게 떨어지고, 이를 막기 위해서는 물청소를 하는 수밖에 없다는 것. 이에 대해 한수원은 “수상태양광 설비에 조류 배설물 등이 쌓이면 빗물을 통해 자연적으로 씻겨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한 산자부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직업안전보건국에서 무해성 인증을 받은 중성세제를 사용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중성세제의 환경적 무해성 입증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있다. 아무리 무해성 인증을 받았다 해도 전 세계적으로 이렇게 큰 대규모 사업장에서 사용해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아파트 베란다처럼 날마다 물걸레로 닦으면 세제 없이도 괜찮겠지만, 광활한 바다 위에서 날마다 패널을 청소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쌓인 지 오래된 배설물을 닦아내려면 강력한 세제를 사용하지 않고서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태양광 폐패널에 대한 공포심도 상당하다. 태양광 폐패널에는 발암물질인 크롬과 카드뮴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않을 경우 환경오염이 심각해질 수 있다. 지난 4월 산업연구원이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 수명을 25년으로 봤을 때 2016년 24t, 2017년 34t이던 폐패널 처리 규모가 올해 198t, 2025년 4596t으로 꾸준히 늘어 2040년에는 8만5220t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 규모는 무려 28만7699t에 달한다. 여기에는 새만금 수상태양광에 사용되는 패널도 포함돼 있다.


“지역민에게 돌아오는 이익 없어”


 

남대진 군산생태환경 시민연대회의 운영위원장은 “태양광 사업에 앞서 썩어 있는 새만금호를 다시 살리는 게 시급하다”고 말한다. [지호영 기자]


지난해 10월 최연혜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에너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태양광사업으로 전 국토가 태양광 쓰레기로 뒤덮이게 생겼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현재 산자부가 2021년까지 신설하기로 한 태양광 재활용센터는 처리 규모가 연간 3600t에 불과하다. 남 위원장은 “앞으로 넘쳐날 태양광 쓰레기를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하다”고 말했다. 




새만금 태양광 사업은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허점이 많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그동안 새만금에 투입된 비용을 따져보면 현재 새만금 3.3㎡당 가격은 무려 60만 원이 넘는다. 김형균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장은 “이 비싼 땅(바다)에 태양광 설비를 깐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 정 하고 싶으면 왕복 68km에 달하는 방조제 양쪽 도로변에 깔아도 충분하다. 엄청난 세금을 들여 만들어놓은 새만금 바다를 유휴지쯤으로 여기는 정부의 발상 자체가 놀랍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새만금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이곳에서 어민들은 1년에 약 4000억 원의 어획고를 올렸다. 어머니들이 호미 한 자루를 들고 갯벌에 나가 버는 돈만 한 해 300억 원이 넘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만금 방조제를 쌓은 뒤 이러한 경제적 가치는 한순간에 날아갔다. 여기에 그동안 새만금호 수질 개선을 위해 투입된 비용(4조 원가량)까지 합치면 그동안 전북민이 잃어버린 돈은 30조 원가량 된다. 


그렇다면 새만금 태양광 사업을 통해 지역민이 누리게 되는 경제 효과는 과연 얼마나 될까. 김 단장은 “정부가 내세우는 것처럼 태양광 사업을 통해 수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당장 건설업으로 160만 개의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라고 하지만, 2~3년 뒤 건물이 다 올라간 뒤에는 다시 사라져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민간 투자에도 사업에 뛰어들 만큼 경제력을 갖춘 지역민이 과연 얼마나 될지 미지수다. 결국 특정 기업과 일부 자본가에게 사업권이 돌아갈 것이라는 점에서 지역민들이 느끼는 허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김 단장은 “지역민들 생계의 터전을 빼앗아 외지인들의 배만 불려줄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무너진 생태계를 복원해 지역 어민들의 생존권을 되찾아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콘크리트펌프 100% 완전 수급조절 실현


믹서·덤프 수급조절 2년 연장


   콘크리트펌프 대여업계가 그동안 간절히 여망해 온 완전한 형태의 수급조절이 마침내 실현됐다. 


콘크리트믹서트럭과 덤프트럭도 2021년까지 수급조절이 2년 연장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일 해당 기종들은 올 8월부터 2021년 7월까지 2년간 영업용 신규등록을 제한한다는 내용의 ‘2019~2023 건설기계 수급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특히 콘크리트펌프의 경우 기존 102% 수급조절의 비효율적이라는 대한건설기계협회(회장 전기호)와 (사)펌프카협의회(회장 전황배)의 주장이 인정받은 셈이다. 2015년부터 매년 전년 등록대수 대비 2%까지만 신규 등록을 허용했으나 반쪽짜리 수급조절이라는 지적이 지속됐다.


인터중공업

edited by kcontents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믹서트럭의 경우 지난해 기준 초과 공급 상태며, 2023년까지 초과 공급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펌프 역시 지난해 기준 초과 공급 상태며, 2023년까지 초과 공급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건물의 고층화로 인한 장비 성능 향상과 대형화로 인해 토출량이 크게 늘어난 것도 초과 공급의 주요 원인으로 꼽혀, 전면적인 수급조절이 필요성하다고 분석됐다.




펌프 완전 수급조절 두고 공방 치열

이날 수급조절위원회 회의에서는 건설기계 대여업계와 제조업계 간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 제조업계는 국토부가 수행한 연구용역 외에 자체 준비한 ‘수급조절 대상 기종별 수익구조 분석 사례’ 자료를 당일 제시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자료에는 수급조절 대상 사업자들의 연간 총수입 등 연구용역이나 대건협이 제시한 자료에 대한 신빙성을 문제 삼았다.


또 완전 수급조절이 도입되면 콘크리트펌프 210여대 분량의 생산이 중단되고,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수급조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 대건협은 “지난해 생산대수가 1095대다. 이 중 수출분 789대와 자가용·관용 등록분인 265대를 더하면 1054대고 나머지가 41대인데, 41대는 대·폐차 대수를 감안하면 수급조절을 시행해도 문제되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반박했다.


이어 대건협은 “콘크리트펌프 역시 전년 대비 102% 이내로 등록을 제한하고 있지만 수급조절 기간 동안 4%의 등록을 허용하고 여기에 불법 등록을 막지 못해 수급조절 기간 동안 7.8% 늘었으며, 가동률도 44.69%로 기존 수급조절의 실효성은 낮다”고 강조했다.




또한 “믹서트럭의 경우 지속적인 수급조절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기준으로 1,564대 늘었고, 월 매출액은 324만원으로 소모품비, 수리비, 공과금 등을 제외하면 최소한의 생계비를 벌지 못 한다”며 “수개월 간 진행한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판단해야지 급조한 자료로 위원회 결정을 이끌어내는 것을 바람직하지 않다”고 못 박았다.


또 이번 수급조절 계획안에는 사후 관리 방안도 마련됐다. 수급조절을 시행하고도 등록 장비가 지속적으로 늘어난 점을 대여업계가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대건협을 비롯한 대여업계는 사후관리 방안을 연구용역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줄곧 주장해 왔다.


방안에 따르면 먼저 등록관리 전산시스템 관리를 강화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 건설기계 등록 전산시스템을 일부 보완한 바 있지만 불법 등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안을 올해 하반기 중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불법 자가용 건설기계의 영업행위를 단속하고, 노후 장비 및 미수검 건설기계의 등록 말소 등 대·폐차를 유도할 방침이다.




전황배 (사)펌프카협의회장은 “공법단체인 대한건설기계협회와 완전 수급조절을 이뤄내 기쁘고 큰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도 대건협이 기종별 사업자들과 함께 우리 업계를 위해 많은 일들을 펼쳐 주길 바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펌프카협의회 조직력과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앞으로 여러 기종단체들과 함께 난제들을 대건협과 함께 고민하고 헤쳐 나갈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진회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장은 “대건협을 비롯해 주변의 많은 협조와 관심 덕택에 무사히 수급조절이라는 큰 목표를 달성했다. 임원진이 전국 회원에게 이 소식을 전달하는 등 레미콘운송업계의 조직 결속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타 기종들과 머리를 맞대고 산적한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대한건설기계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부품 매뉴얼 '모바일 파츠북' 출시

 

    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기계 부품 정보와 매뉴얼을 담은 ‘모바일 파츠북(Parts Book)’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파츠북은 해당 제품의 도면, 부품 번호 및 관련 데이터들이 기재된 책이다. 지금까지 장비별 평균 600페이지 분량의 인쇄물로 고객에게 제공하던 것을 모바일 앱에 담아 접근성과 휴대성을 대폭 높였다. 모바일 파츠북은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한국어 등 총 8개 언어를 지원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사용자 편의성 극대화와 신속한 정보 업데이트, 지속적인 사후관리 세 가지 측면에 중점을 두고 이번 모바일 파츠북을 만들었다.


사용자 환경(UI)을 최대한 단순화시켰고, 통신 연결이 안되는 곳에서도 고객 장비의 부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관련기사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에서 대규모 건설장비 수주

https://conpaper.tistory.com/80099

edited by kcontents


인쇄본에서는 정보 업데이트가 어려웠으나, 앱으로는 실시간으로 이뤄질 수 있게 해 최신 부품 정보 및 호환성 확인 등이 바로 가능하다.


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Global AM/PS(글로벌 부품/제품지원) 담당 최태근 상무는 “고객 입장에서의 편의성과 기능을 꾸준히 개선해가며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며 “향후 온라인 거래(E-Commerce)가 가능한 플랫폼으로도 확장해 딜러와 고객들이 모바일 파츠북을 보다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산 모바일 파츠북은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 앱마켓을 통해 다운로드 및 설치가 가능하다. 두산인프라코어 고객은 누구나 장비 인증번호를 입력하는 것만으로 간단히 로그인해 보유한 장비의 최신 파츠북을 자신의 모바일 기기에 내려 받을 수 있다.

최효연 기자 건설이코노미뉴스(http://www.sisafact.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건설기능인력 53%가 50대 이상…공사비 부족이 고령화 주원인”


심규범 근로자공제회 전문위원, 

“‘제 값 주기’ 통해 건설현장 정상화해야” 주장


     빠른 속도로 진행중인 건설현장 고령화현상의 주요 원인은 ‘제 살 깎는 저가 수주경쟁’에 따른 공사비 부족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심규범 건설근로자공제회 전문위원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건설산업 고령자 취업실태와 정책과제 토론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현장의 고령자 취업실태와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고령의 건설현장 기능공[출처=연합뉴스 /시사팩트

edited by kcontents




토론회는 국회 ‘미래산업과 좋은일자리 포럼’이 주최하고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관했으며 대한전문건설협회·대한건설협회 등 건설업계와 노동계, 학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발제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건설기능인력의 수는 155만2645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50대 이상이 52.8%를 차지하고 있다. 40대까지 포함하면 80%가 넘어 고령화 현상은 매우 심각한 상태다.


심 전문위원은 “다단계 하도급 과정에서의 저가수주경쟁과 불법외국인이 내국인이 건설업 진입을 기피하게 하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저가수주 경쟁 과정에서 노무비가 부족해지고 외국인력이 내국인을 대체하면서 전체적인 임금 수준이 하락한다는 분석이다.


심 전문위원은 “‘제 살 깍기’ 수주 경쟁을 펼치는 건설현장의 관행이 임금 저하를 초래할 뿐 아니라 산업안전을 위협한다”면서 ‘제 값 주기’를 통해 건설현장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는 기술경쟁 방식으로 낙찰제도를 개선하고,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정임금제를 지자체 등 모든 공공공사로 확대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심 위원은 “건설현장의 정상화를 위한 출발점에는 충분한 파이를 확보해 누수없이 전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밟혔다.


발제에 이은 토론에서 건설업계는 공사비 부족으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에 공감하면서도, “적정임금은 시장에서 결정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준현 건협 정책본부장은 “발주자가 공사비 정상화를 통해 적정공사비를 반영하고 건설사는 적정노무비를 확보해 근로자의 능력에 맞는 적정임금이 지급되도록 하는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에너지데일리

edited by kcontents


이어 이건영 전건협 경영정책본부장은 “합법적 외국인력을 활용하도록 건설업 외국인력 쿼터를 충분히 확대하고 활용요건을 간소화하는 등 외국인력 활용성을 과감히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평균임금인 시중노임단가를 적정임금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잘못됐다”면서 “평균 이하의 임금을 받고 있는 근로자는 적정하지 않은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잘못 인식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현석호 전국건설노동조합 정책실장은 “고용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직접시공제를 확대하고 외국인 불법고용을 근절해야 하며, 공공 취업망을 대폭 확대·재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대한전문건설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대림산업, 성남금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공사 수주

9천100억원 규모

    대림산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9천100억원 규모의 성남금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0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작년 연결 매출액의 8.28%에 해당한다.
연합뉴스/한국경제

성남금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조감도



세보엠이씨, 여수 화공플랜트 기계·배관·철골 공사 수주

362억원 규모

    세보엠이씨는 한화건설과 여수 화공플랜트 기계·배관·철골 공사 수주 계약을 맺었다고 19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362억원으로 세보엠이씨의 작년 연결 매출액 대비 7.63%에 해당한다.
연합뉴스/ 한경닷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지표면 온도, 드론으로 간편하게 측정한다


폭염, 도시열섬화 현상 대응 방안 마련 노력 지속

드론을 활용한 지표면 온도측정 기술

동해종합기술공사 + 서울연구원 공동 연구


   엔지니어링 산업에서 경쟁력은 이제 ‘기술’을 바탕으로 한다. 설계 단계부터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기초데이터의 올바른 구축을 돕고 있다.


최근 폭염, 도시열섬화 현상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가장 기초 작업이라고 할 수 있는 지표면 온도 측정 등 데이터 구축에 ‘드론’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도시지역의 미기후(microclimate)는 인공피복(불투수면) 등 도시환경과 매우 밀접하다. 하지만 미기후에 대한 사회적인식이 부족하고, 에너지·보건·환경측면에서 관리가 미흡한 편이다.



불투수면의 증가는 빗물의 침투, 지하수 함량, 하천으로의 유출‧증발산 등에 악영향을 끼치며 폭염, 도시 열섬화 현상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미기후는 대기후(macroclimate)와 달리 도시환경과의 물리적 인과관계를 파악해 계획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상이다. 미국 뉴욕의 경우 여름철 온도에 따른 최대전력수요 문제 해결을 위해 미기후관리를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드론에 탑재한 열화상 감지카메라를 이용해 미기후를 파악하고 있다. 왜곡된 물순환으로 인한 증발산량 감소 등의 현상을 확인하는데 효과적인 기술이기 때문이다.


수집된 드론 촬영 데이터는 현재 구축중인 ‘서울형 물순환회복 모델’에 접목해 빗물관리시설, 물재이용시설, 물순환관련 도시녹화 등 사업 전후의 개선효과 검증을 위한 기초 데이터로 활용된다.


현재 드론을 활용한 지표면 온도 측정은 서울의 대표적인 5개 지역(광화문지역, 청계천, 마곡지역, 영동대로, 강북수유지역)에 적용돼 활용되고 있다.


드론을 활용한 지표면 온도측정 기술은 (주)동해종합기술공사와 서울연구원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됐다.


지난 2002년 설립된 동해종합기술공사는 교통, 도시 등 엔지니어링사업 24개 분야 사업관리, 각종 영향평가, 공사업면허, 안전진단 및 운영관리 대행 등 종합엔지니어링 기업이다.




임직원 약 650명 중 전문기술자 362명, 감리기술자 155명으로 탄탄한 인력을 자랑하며, 수년간의 도전정신과 개척정신으로 다양한 설계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동해종합기술공사 김용록 부사장(사진)은 “도시물환경 변화로 인한 물순환 회복 필요성에 따라 그간의 서울시 빗물마을 조성사업 효과를 분석하고 있다”며 “통합 물관리 방안을 도출하는 등 서울시에 적합한 물순환 회복 정책을 수립, 기술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물순환 조성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동해종합기술공사는 기술제안과 설계, 민자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해외사업과 R&D용역도 열심히 수행 중이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BIM, 드론 등의 도입과 설계활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김 부사장은 “동해종합기술공사는 서비스정신으로 최선을 다하는 기업, 품질향상과 기술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으로, 설계‧사업관리에 토탈 솔루션 제공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며 “최근 엔지니어링 업계순위 10위 진입에 성공, 향후 지속적으로 10권을 유지해 국내 최고의 엔지니어링사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해종합기술공사는 최근 서울시 물재생센터의 현대화, 집약화를 위한 ‘중랑, 서남물재생센터 현대화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KOICA(한국국제협력단) 아프리카 식수공급을 위한 원조사업, KDI(한국개발연구원)의 환경사업평가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다.


김 부사장은 “앞으로의 기술은 소수의 정책, 기술자 중심이 아닌 사람(시민)이 중심이 되는 기술이어야 한다”며 “과거의 대한민국이 성장일변도의 정책이었다면 국민소득이 3만불에 도달한 지금 인간중심적 친환경적 정책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학저널 이상오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Bulgaria nuclear project attracts China and S.Korea interest-sources

By Tsvetelia Tsolova and Maria Kiselyova


SOFIA/MOSCOW, Aug 19 (Reuters) - State-run companies from China and South Korea have applied to be strategic investors in Bulgaria’s revived Belene nuclear project, two industry sources familiar with the process said on Monday after Russia’s Rosatom said it wanted to take part.



불가리아 벨렌 원자력발전소 모습/reuters uk

edited by kcontents


 

韓·中, 13조5000억 원 규모 불가리아 원전 프로젝트 투자 지원


2012년 프로젝트 취소


벨렌에 원전 2기 건설

13조 4천억원 규모


   한국과 중국의 국영기업들이 불가리아에서 재가동될 예정인 벨렌 원자력발전소 프로젝트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기 위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KHNP)과 중국핵공업그룹(CNNC)이 신청서를 냈다.




러시아 국영 원자력 회사인 로스아톰(ROSATOM)이 참여를 바란다고 밝힌 직후 이 업계에 정통한 두 소식통이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내년 5월22일까지 전략적 투자자나 투자자를 선정해 다뉴브강 벨렌 원전 프로젝트에 러시아제 1000메가와트 원자로 2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약 100억유로(약 13조4329억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되는 이 발전소는 10년 내 가동될 예정이다.


테메누즈카 페트코바 불가리아 에너지부 장관이 로스아톰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지원했다고 밝힌 가운데 20일 오전 입찰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에너지부가 밝혔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순위권에 든 지원사들은 구속력 있는 제안서를 제출하도록 요청받게 된다.


프랑스 국영전기회사 EDF의 사업부인 프라마톰(FRAMATOME)과 미국의 제너럴 일렉트릭(GE)은 기존의 발전 장비 제공과 벨린 원전 프로젝트 작업 수행에 대한 관심이 있다는 내용의 서한을 제출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불가리아는 2012년 벨렌 원전 프로젝트를 취소한 바 있다. 투자자를 찾지 못하고 원전 건설 계약을 맺은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제한하라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압력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불가리아가 벨렌 원전 프로젝트 폐기를 위해 로스아톰에 6억2000만유로 이상의 비용을 지불한 후 핵 장비들은 사용되지 않는 채 방치돼 왔다. 불가리아 의회는 지난해 6월 정부에 대해 원전 프로젝트 재개를 명령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이 벤처의 의결저지주식(대주주의 회사주요 의사 결정사항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최소 주식)을 유지할 예정이다. 또한 부지, 원자로, 취득 면허를 보유한 상태로 참여할 계획이다. 하지만 국가 또는 기업 보증을 연장하거나 장기 계약에 따라 원전에서 전기를 우대 요금으로 구입하는 방안을 제안하지는 않을 계획이다.


이 원전 사업에 대한 투자 의향서 제출 기한은 이날 오후 만료된다. 로스아톰의 대변인은 기업체 지원에 대한 더 이상의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서울=뉴스1)



불가리아 원전 위치/paxus.wordpress.com

edited by kcontents


Sofia plans to pick a strategic investor or investors by May 22 next year to install and run two Russian-made 1,000 megawatt reactors at Belene project on the river Danube. The plant, estimated to cost about 10 billion euros ($11 billion), should be operational in 10 years.





Energy Minister Temenuzhka Petkova will announce the bidders on Tuesday morning, the energy ministry said, a move preempted by Russia’s state-owned Rosatom which said it had applied to take part in the project.


The sources who declined to be identified said China’s state-owned CNNC and state-run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KHNP), a subsidiary of Korea Electric Power Corp , had also filed applications.


Shortlisted candidates will be asked to file binding offers.


France’s Framatome, a unit of EDF, and General Electric have filed letters saying they are interested in providing conventional power generation equipment and carrying out work for the Belene project, one of the sources said.


Bulgaria cancelled Belene in 2012 after failing to find investors and facing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to limit its energy dependence on Russia, which had been under contract to build the plant.


Belene nuclear plant/B92

edited by kcontents


It has been sitting on unused nuclear equipment since paying Rosatom more than 620 million euros for scrapping the project, and in June 2018 its parliament ordered the government to revive it.




Sofia plans to keep a blocking stake in the venture and participate with the site, the nuclear reactors and the acquired licences, but would not extend state or corporate guarantees or offer to buy electricity from the plant under long-term contracts at preferential rates.


The deadline for submitting letters of interest for investing in the project expires later on Monday. A Rosatom spokesman declined to provide any further details of the company’s application.


$1 = 0.9011 euros Reporting by Maria Kiselyova in Moscow and Tsvetelia Tsolova in Sofia Additional reporting by Anastasia Lyrchikova in Moscow Editing by Susan Fenton and David Holmes


Our Standards:The Thomson Reuters Trust Principles.

https://www.reuters.com/article/bulgaria-energy-nuclear/update-1-bulgaria-nuclear-project-attracts-china-and-skorea-interest-sources-idUSL5N25F3S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막스 플랑크연구소, 해파리 닮은 소프트 로봇 개발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연구 성과 발표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Max Planck Institute for Intelligent Systems)’ 과학자들이 어린 해파리의 형태와 움직임을 모사한 소프트 로봇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 전문저널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게재됐다.


해파리를 닮은 소프트 로봇은 향후 살아 있는 유기체의 안으로 들어가 유영을 하면서 약물을 전달하거나 종양을 먹어치우는 등 마이크로 소프트 로봇의 개발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Micro machines: How the next big thing in robotics is actually quite small

Digital Trends

Luke Dormehl

Digital TrendsJuly 28, 2019


Half a century after Neil Armstrong memorably uttered the words “one giant leap for mankind,” technological innovation has gotten smaller. Yes, we still thrill to enormous, sky-scraping buildings and the gravity-defying power of rockets, but many of the biggest advances take place on a scale that’s unimaginably tiny next to those of yesteryear. New generations of mobile devices — be they laptops, smartphones and smart watches — shave mere millimeters off the thickness of their already thin predecessors; making already small and portable devices even smaller and more portable. CRISPR/cas9 technology allows scientists to edit single genes; potentially eradicating deadly diseases as a result. New nanometer-scale processes allow chip designers to squeeze ever more transistors onto the surface of integrated circuits; doubling computing power every 12-18 months in the process.




The world of robotics is no different. Think that robots like Boston Dynamics’ canine-inspired Spot robot or humanoid Atlas robot are at the top of the innovation pile, simply because they’re the most visible? Not so fast! On the tinier end of the spectrum, the advances may not be quite so apparent — but, at their scale, they may be even more exciting.


Welcome to the world of microscale robots, a genre of robotics that’s less stop-and-stare attention-grabbing than its metallic big brothers and sisters, but potentially every bit as transformative. These robots could be useful for a broad range of applications, from carrying out microscale or nanoscale surgical feats to exploring other planets.


worlds most exciting micro robots robot microbristlebot next to a penny 2159321


View Full Text

https://finance.yahoo.com/news/micro-machines-next-big-thing-081515627.html

edited by kcontents



edited by kcontents



젤리처럼 부드러운 성질을 갖고 있는 해파리 로봇은 8개의 팔을 갖춘 벨(bell) 모양을 하고 있다. 로봇 팔 부분을 상하로 빠르게 진동하면서 해파리처럼 상하로 이동하는게 가능하다.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8개의 로봇 팔 끝부분은 자석에 반응하지 않는 비마그네틱 폴리머로 만들어졌으며 안쪽 부위에 자석에 반응하는 마그네틱 입자가 들어있다.


연구팀은 전자기 코일로 둘러쌓인 수조안에 로봇을 넣고 외부에 자기장을 형성해 소프트 로봇의 동작을 제어했다. 약한 자기장을 상방향으로 적용하면 로봇 팔은 느리게 구부러진다. 아래 방향으로 강한 자기장을 적용하면 로봇 팔은 빠르게 구부러진다. 이같은 동작을 반복하면 강한 진동이 발생하면서 로봇이 추진동력을 갖게 된다. 자기장의 노출 시간, 세기, 방향 등을 조정하는 방식으로 소프트 로봇의 동작을 제어할수 있다. 강한 자장을 주면 소프트 로봇의 진동이 빨라지면서 빠르게 이동한다.


연구팀은 비교적 단순한 방법이지만 자기장으로 어떻게 적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동작을 구현할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물건을 조작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




연구팀은 수조 안에 작은 구술과 큰 구슬을 넣어놓고 구슬을 밖으로 끌어올리는 동작, 로봇이 구슬 안으로 몸을 숨기는 동작, 로봇이 서로 다른 색의 염료를 섞는 동작 등을 시연했다. 이런 동작은 해파리가 음식물을 포식하는 과정을 모사했다. 아직 해파리 로봇을 인체안에 넣어 외부 자장을 통해 제어하는 수준까지는 기술을 구현하지는 못했다. 보다 정밀한 동작을 구현하기 위해선 외부에서 자기장을 조작하는 방식을 보다 정교하게 해야한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철도공사, 1천억원 적자→3천억원 흑자로 공시…부실회계 논란


  한국철도공사가 지난해 순이익을 실제보다 4천억원가량 부풀려 공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감사원의 '2018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검사서'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천893억원이라고 공시했다.


그러나 감사원이 결산검사를 한 결과 실제로는 당기순손실이 1천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레일 공동사옥/위키백과

edited by kcontents




감사원은 그 배경에 대해 "철도공사가 개정된 세법을 고려하지 않고 법인세법상 수익을 잘못 산정해 수익을 3천943억원 과대 계상했다"고 밝혔다.


세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이월결손금의 공제 한도가 법인세법상 과세소득의 80%에서 70%로 축소됐는데도 이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철도공사와 철도공사의 외부 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의 부실 회계 논란이 제기된다.


철도공사는 이런 적자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직원들에게 전년보다 300만원가량 늘어난 1인당 평균 1천81만원의 성과급·상여금을 지급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yumi@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