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s First Cordless, Heated Lunch Box Promises Construction Workers Warm Meals

September 29, 2020 Shane Hedmond


The cold weather season is approaching faster than we’d like it to and it’s the perfect time to start thinking about meals that will warm your bones on those frigid work days. Some jobsites are lucky enough to have a microwave on site, but for others it’s a thermos of soup or a cold meal – at least it USED to be. 


via LunchEAZE


 

전기코드없이 식사 데워드세요!...세계 최초 개발


  추운 계절이 우리가 원하는 것보다 더 빨리 다가오고 있고, 추운 근무일에 여러분을 더 따뜻하게 해줄 식사에 대해 생각을 나게 한다.


어떤 현장은 운이 좋아서 전자레인지를 가지고 있지만, 다른 곳은 개소들에게는 수프나 차가운 식사나 스프를 먹어야 했다. 적어도 예전에는 그랬었다.



런치이즈는 배터리로 작동되는 데워진 도시락을 이용해 따뜻한 식사를 제공한다. 지난해 킥스타터에서 3만5000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공식 판매에 나섰다. 이 시스템은 느리게 작동하는 조리기와 매우 유사하게 작동하며, 2시간 전에 음식을 천천히 데워준다.


냉동식사와 국물, 남은 음식 등 어떤 종류의 음식이라도 보온이 가능하며 유출 방지를 위해 이중 밀봉되어 있다. 또한 제어판이나 블루투스 앱을 통해 점심시간을 설정해 보온 2시간 전에 자동으로 작동시키고, 늦을 경우 30분 더 보온이 가능하다. 온도 조절 장치는 170도에서 220도 사이로 설정할 수 있다.


배터리 충전은 최대 3시간까지 지속되므로 사용 후마다 충전해야 한다.


이 시스템에는 식기세척기에 넣을 수 있는 탈착식 스테인리스 스틸 용기와 런치이즈를 담을 수 있는 절연 도시락 가방도 포함되어 있다.


런치이즈는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현재 홈페이지에서 149.95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이동 충전을 위한 자동차 인버터를 포함한 다양한 부속품도 구입할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fter raising over $35,000 on Kickstarter last year, LunchEAZE is officially for sale to the public, offering warm meals through the use of its battery powered, heated lunch box.  The system operates much like a slow cooker, slowly warming up your food 2 hours prior to when you want to take your lunch break.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company says it will work on any type of food, including frozen meals, soups, and leftovers and is double sealed to prevent spills. By setting your lunch time on the control panel or through the Bluetooth app, LunchEAZE will automatically start heating two hours prior to when you’d like to heat and continue heating for an additional 30 minutes if you’re running late. Temperature controls allow settings between 170 and 220 degrees.


The battery charge lasts up to 3 hours, so you’ll need to charge it after each use.


Included in the system is a removable stainless steel container, which can be put into the dishwasher and is also freezer proof, and an insulated lunch bag to carry your LunchEAZE in.


For those interested, LunchEAZE comes in a variety of different base and lid colors and is currently on sale for $149.95 on their website. A variety of other accessories are also available for purchase, including a car inverter for on the go charging. 


You can check out how it works in the video below:


LunchEAZE Demo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탈원전' 한다던 文정부, 원전 자재 '불용처리' 18배 ↑


'탈원전 직격탄' 한수원, 수익 줄고 재고자산 급증

쌓아둔 재고 총 1조8000억원 어치


     탈(脫)원전 정책 직격탄을 맞고 경영이 악화된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용하지 않고 쌓아둔 재고가 총 1조8000억원 어치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후화 등으로 '불용처리'된 자재 규모도 문재인 정부 출범 후 18배(금액 기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이 30일 한수원과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한수원 재고자산 금액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수원의 재고자산은 1조8082억원(금액 기준)에 달했다. 원전 정비 등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자재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2조원 가까이 된다는 얘기다. 2010~2016년 2000~6000억원대 수준이던 한수원 재고 자산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1조원을 돌파(1조1075억원)했고, 2018년 1조4452억원을 기록하는 등 빠르게 증가했다. 


일요경제

edited by kcontents


한수원 재고자산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매년 30% 가까이(금액 기준) 늘어나고 있다. 2018년엔 전년보다 재고가 30.2% 증가했고, 지난해엔 또 이보다 24.9% 불었다. 가동한지 오래된 원전이 늘어나면서 부품 예비량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수원 측 설명이다. 5년이상 장기재고는 5만1104품목, 금액으론 3309억원 어치에 달했다. 구매한지 10년이 넘었지만 쓰지 않은 재고도 1만4621품목, 327억원 규모나 됐다.




문재인 정부가 노후 원전의 수명연장 불허 방침을 밝혔지만 원전 재고는 크게 늘어나면서 결국 불용처리될 자재 규모가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2015년 8000만원 수준이었던 불용처리 금액은 2017년 4억2000만원으로 늘었고, 지난해엔 74억1000억원까지 크게 증가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자재 불용처리 금액만 18배 불어난 셈이다. 정부는 2034년까지 원전 9기를 없애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어 이 금액은 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 


늘어난 재고량만큼 한수원의 재고관리시스템 자체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들인 자재 대비 사용된 자재 비율인 부품 출고율은 2017년 59%에서 2018년 53%, 2019년엔 51%까지 떨어졌다. 10개 자재를 사면 이중 5개만 쓰고 나머지 5개는 장기 재고로 넘겨졌다는 뜻이다. 해외에서 부품을 수입해올 때 품질증빙서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실제 원전 정비에 사용하지 못하고 장기간 쌓아두는 경우도 수백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허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내세운 탈원전 정책과 맞물려 한수원의 수익은 줄고 재고자산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즉각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지 않는다면 그 부작용은 전기값 폭등 등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수원의 영업이익은 탈원전 정책 직격탄을 맞아 2018년 1조1456억원에서 지난해 7831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올 상반기는 작년보다도 영업이익이 22% 급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서울시 9급 공무원 ‘58세 합격자’ 나와…정년 60세


    올해 서울시 9급 공무원 시험에서 1962년생 합격자가 나왔다. 1962년생은 만 58세로, 공무원의 정년은 60세다.


서울시는 29일 “서울시정을 이끌어나갈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실시한 ‘2020년도 제1·2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 최종합격자 2938명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직급별 합격자는 9급 2616명, 8급 322명이다. 직군별로는 행정직군 1592명, 기술직군 1346명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 1253명(42.6%), 여성 1685명(57.4%)이다. 남성 합격자가 지난해 정기공채 대비 2.9%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1791명(61.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870명(29.6%) ▲40대 217명(7.4%) ▲50대 48명(1.6%) ▲10대 12명(0.4%) 순이었다.


최연소 합격자는 2002년생이다. 전기시설 9급, 기계시설 9급, 전기시설(장애인) 9급, 전기시설(저소득층) 9급 시험에 합격했다.



최고령 합격자는 1962년생이다. 이 합격자는 일반행정 9급 시험을 치렀다.


한편, 서울시는 사회적 약자의 공직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일반 응시생과 별도로 구분해 시험을 실시했다.

장애인은 전체 채용인원의 3.7%인 108명이 합격했다. 저소득층은 9급 공개경쟁시험 인원의 7.2%인 177명이 합격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독] 예산정책처 “태양광·풍력 보조금, 2022년 2.4배 증가”


국회예산정책처 보고서 분석


    국민이 낸 전기료에서 부담하는 태양광·풍력발전 보조금이 문재인 정부 임기 5년간 2.4배 폭증해 2022년엔 한 해 3조8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현 정부가 밀어붙이는 ‘탈(脫)원전’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이 향후 전기료 인상을 초래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탈(脫)원전’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향후 전기료 인상 초래할 것"


기름값 따라 전기료 조절/서울신문

edited by kcontents


27일 국회 예산정책처가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에게 제출한 ‘한국형 발전 차액 지원제도 도입 평가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풍력 등에 대한 보조금(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 비용 정산금)은 문재인 정부 첫해인 2017년 연간 1조6120억원에서 2022년 3조8875억원으로 증가한다. 예산정책처는 이후에도 증가세가 이어져 2024년엔 4조2811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RPS) 비용 정산금이란 태양광·풍력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하면 보조금을 주는 것을 말한다. 태양광과 풍력발전은 원자력이나 석탄에 비해 발전 단가가 비싸 전력 시장에서 경쟁이 안 되다 보니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이 제도는 ‘녹색 성장’을 내세운 이명박 정부 때 도입됐으나, 현 정부 들어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정산 비용이 급증하고 있다.


문제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이 결국 국민의 전기료 부담으로 돌아온다는 점이다. 한전이 발전사들에 RPS 비용을 정산해준 뒤 이를 국민들에게 걷는 전기료로 회수하기 때문이다. 정부·여당은 탈(脫)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하면서 ‘현 정부 임기 내 전기료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으나, RPS 비용 정산금이 이처럼 폭증하면 전기료 인상은 피하기 어렵다.


 


이런 상황인데도 여당은 신재생 발전 비율을 높이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현행 ‘신재생에너지법’(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은 발전 공기업들의 신재생 발전 비율을 10% 이내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김성환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 개정안은 신재생 발전 의무 비율 상한선을 없애고, 매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개정 법안이 통과되면 발전 공기업들은 정부 정책에 따라 태양광·풍력발전을 크게 늘릴 수밖에 없고, 이는 고스란히 전기료 인상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이주환 의원은 “현 정부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가계와 기업 경제의 어려움은 도외시한 채, 전기료 급등을 불러올 태양광·풍력발전 확대를 맹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정부는 태양광·풍력 확대 정책이 전기료를 얼마나 올리게 될지 투명하게 공개하는 동시에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했다.

최현묵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력난 막으려 '발전 지시' 내려놓고… 비용은 발전사에 떠넘겨


수급 불안정한 태양광·풍력 발전 늘어나며 LNG 급전 지시 늘어

보상으로 연료비만 찔끔… "인센티브 제공해야"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대폭 확대한 정부가 태양광·풍력 발전의 ‘간헐성’을 보완하기 위해 수도권 주변 LNG(액화천연가스)발전소에 ‘SOS’를 요청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하지만 급전 지시를 내린 후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는커녕 비용도 제대로 정산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늘리는 과정에서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드는 비용을 민간 발전사에 떠넘기는 셈인데, 왜곡된 구조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 포천에 있는 LNG복합화력발전소 모습./포천파워 제공

29일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에 설치된 LNG 발전소에 대한 전력거래소의 추가 급전 지시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전력거래소는 전력 계통(系統)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 발전소에 급전 지시를 내린다. 이른바 ‘계통제약발전’이 이뤄지는 것인데, 전기사업법에 따르면 발전사업자는 이를 거부할 수 없다. 한 발전사업자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는 파악되지 않지만, 매해 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최근 이런 계통제약발전이 늘어난 것은 날씨에 영향을 받는 태양광·풍력 발전 비중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 정부 들어 석탄화력발전과 원자력발전 비중을 축소하는 대신 태양광·풍력 발전 설비를 대거 설치했는데, 이 발전기들은 해가 뜨거나 바람이 불지 않으면 전력을 생산할 수 없다. 게다가 이들 설비는 대체로 수도권과 먼 산지나 해안에 집중돼 있어, 에너지 수요가 가장 많은 수도권으로 전력을 끌어오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계통 문제가 종종 발생한다. 이에 따라 전력거래소가 LNG에 급전 지시를 하는 경우도 늘어난 것이다.


전력거래소가 석탄화력발전소나 원전 대신 LNG 발전소에 급전지시를 내리는 이유는 입지 규제가 비교적 자유로운 이 발전소들이 수도권에 몰려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비교적 짧은 시간(2시간 정도) 내 발전기를 가동할 수 있다는 특수성 때문이다. ‘기동성’ 면에서 우수하기 때문에 전력 수급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계통제약발전을 하고도 LNG 발전소들이 제대로 된 비용을 정산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행 전력시장운영규칙에 따르면 전력거래소는 급전 지시로 전력을 생산한 발전소에 연료비만 보상해준다.


발전기를 가동하면 부품 사용과 정비 횟수가 늘어나 기타 운영비용이 늘어나고 용수비는 물론 지방세와 전력거래수수료도 내야 하지만 이런 비용들은 고스란히 발전사들이 부담한다. 발전소 입장에서는 전력거래소의 명령에 따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역할을 하고도 손실을 떠안고 있는 셈이다.



LNG 발전사를 회원사로 둔 민간발전협회 측은 "급격한 전력 수요 변화, 발전기 고장, 미세먼지로 인한 석탄발전 제약 등 전력계통에 문제가 예상될 경우 전력거래소는 계통에 기여할 수 있는 발전기에 급전지시(계통제약발전)를 내리고 해당 발전기에 변동비(연료비)를 보상하지만, 보상되는 연료비와 배출권비용 일부를 제외하면 용수비, 정비비, 지역자원시설세, 전력거래수수료, 배출권비용 일부만큼은 발전사업자가 손실을 보는 상황"이라고 했다. 업계에 따르면 계통제약발전에 따라 LNG 발전기가 연간 부담해야 하는 손실 규모는 많게는 수백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Steemit

edited by kcontents


게다가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라 이런 비용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늘리면 흐린 날 돌아가지 않는 태양광 발전이나 바람이 불지 않는 날 정지하는 풍력 발전소를 대신하는 대체 발전소를 확대하거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 이것이 전문가들이 말하는 전력 계통의 ‘유연성’인데, 기술 수준과 비용을 고려하면 LNG 발전소와 같은 대체 발전소를 더 많이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박종배 건국대 전기공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전력시장에서 계통에 대한 보상체계는 유독 취약하다"며 "발전기를 많이 돌려 계통에 많이 기여하는 사업자가 비용을 회수할 수 있도록 하고 나아가 이들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이미 십여년 전 도매전력 시장에서 유연한 출력변동에 따른 보상체계를 구축한 미국 에너지규제위원회의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선옥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서고속道 ‘제천~영월’ 예타 통과, 이제 92㎞ 남았다


1997년 착공, 경제성 부족 이유로 번번이 발목

 마지막 구간만 남아


     강원도의 오랜 숙원 사업인 제천~영월 고속도로(30.8㎞)가 지난달 26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했다. 2015년 이후 6번째 도전 만에 사업 첫 관문을 어렵사리 넘어선 것이다. 경제성에 번번이 발목이 잡혔던 제천~영월 구간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우리나라 허리를 동서로 잇는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250㎞) 전 구간 조기 착공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교통 전문가들은 “정부가 더 이상 경제성만으로 고속도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국가 균형 발전과 전국 광역 교통망 완성을 위한 마지막 퍼즐인 영월~삼척(92.3㎞) 구간 개통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는 1990년대 국가 간선도로망계획에 따라 동해안과 서해안을 잇는 동서 9개 축 중 하나(동서6축)로 추진됐다. 그러나 1997년 착공 이후 23년간 개통한 구간은 평택~제천(126.9㎞)뿐이다. 나머지 제천~삼척 구간(123.1km)은 아직 첫 삽도 뜨지 못했다.




이유는 경제성 부족이다. 제천~삼척 구간에 포함된 강원 영월·정선·태백·삼척·동해와 충북 제천·단양 등 7곳의 경우 땅은 넓지만 전국에서 인구가 가장 적다. 결국 “고속도로 공사비에 비해 이용 차량이 적을 것”이라는 이유로 번번이 우선순위에서 밀렸다. 제천~영월 구간도 예타에서 경제성(B/C) 통과 기준(1)보다 크게 낮은 0.46에 그쳤다.


그러나 해당 지자체들은 오히려 사회간접자본에 과감하게 투자해야 지역 경제가 발전하고 인구가 늘어날 기회가 생긴다고 주장한다. 인구 부족을 이유로 도로 건설을 막는다면 지역은 더 쇠퇴할 수밖에 없다는 것. 태백시가 대표적이다. 태백시는 1983년 인구가 11만7000명에 달했다. 하지만 탄광업 몰락으로 현재 인구는 5만명도 안 된다. 천혜의 자연 환경을 이용한 관광 산업이 유망했지만 불편한 교통이 늘 발목을 잡았다. 전영수 태백시 번영회장은 “고속도로가 놓이면 오투리조트와 황지연못, 용연동굴 같은 훌륭한 관광지로 관광객이 몰려 지역이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제천~영월 구간 예타 통과는 이 같은 지자체들의 주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평가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제천~영월 구간은 정책성과 균형 발전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평가(AHP)에서 합격점을 받았다”면서 “정부는 작년부터 지방 도로 같은 기반시설의 경우 경제성 평가 비중을 낮추고 균형 발전 평가 비중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정치권과 교통 전문가들 사이에는 정부가 추진하는 균형 발전을 실현하려면 전국에서 가장 낙후한 지역을 잇는 영월~삼척 구간 사업 추진이 필수적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발표할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에 ‘중점 추진 사업’으로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은 “제천~영월 구간도 실제 개통까지 앞으로 10년 정도 더 걸린다. 더 늦어지면 강원 교통 오지 지역의 성장 동력을 영원히 잃어버릴 수 있다”며 “이번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영월~삼척 구간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했다.

한상혁 땅집고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의정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강남까지 20분이내


   경기도 의정부시가 오는 11월 발표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건설 계획에 의정부 연장이 포함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의정부 등 수도권 동북부 지역에서 삼성, 양재 등 강남지역으로의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철도 중심의 수도권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국토교통부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건설을 추진 중이다. 현재 진행 중인 기본계획은 11월 발표를 앞두고 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노선도. (제공: 의정부시) ⓒ천지일보 2020.9.28


GTX-C노선 추진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지난 2014년에 발표된 예비타당성조사결과(예타) B/C는 0.66으로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하는 것으로 제시됐다.




의정부에서 금정까지였던 노선계획을 덕정에서 수원까지로 연장하고, 당초 과천으로 계획했던 차량기지를 양주시에 두는 안으로 변경하는 재기획을 거쳤다. 지난 2018년 다시 검토된 예타에서 B/C는 1.36으로 발표돼 본격적인 추진 동력을 얻게 되었다. 이후 민자적격성조사를 통과하고 기본계획을 진행했다.


예타결과에 따르면 GTX-C노선의 정차역은 덕정, 의정부,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과천, 금정 수원역이다. 의정부역에서 삼성역까지 기존 전철로 1시간이 넘던 소요 시간이 GTX-C노선을 이용하면 20분 이내로 줄어든다. 의정부 시민과 수도권 동북부 전체 주민의 편의가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은 과제는 KTX 의정부 연장이다. 본래 예타에서 타당성이 검증된 노선안은 GTX-C노선 건설과 함께 선로를 공용해 고속철도를 의정부까지 연장하는 계획이 포함돼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수요가 적고 선로 공용에 따른 안전성과 효율성 저하가 우려된다며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KTX 의정부 연장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의정부시와 도봉구, 노원구, 동대문구는 협력해 KTX 수도권 동북부 연장 운행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KTX 의정부 연장을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국토교통부장관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KTX 의정부 연장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시는 KTX 의정부 연장 추진을 위해 인근 지자체 및 경기도와 협력해 국토부에 지속 건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의정부시의 미래 대중교통은 GTX 중심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될 것”이라며 “GTX 건설에 최대한 협조하며 부서 간 유기적으로 협업해 버스 등 다른 대중교통 체계와의 연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B/C통과 발표는 국민께 대한 지엄한 약속”이라며 “의정부에 대한민국의 통일과 평화를 앞당기기 위해 꼭 필요한 인프라인 GTX와 KTX가 들어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미라 기자 (misomerry524@naver.com)  천지일보



신분당선 연장(강남~용산) 건설동향


    신분당선 연장 계획은 크게 강남역 이북 구간 부문과 광교중앙역 서쪽 수원 구간 부문으로 나뉜다.


신분당선은 현재 강남역(2호선 환승)까지 운행하고 있으며, 신논현역(9호선 환승) - 논현역(7호선 환승) - 신사역(3호선 환승)- 동빙고역(서북부 노선 분기 환승) - 국립박물관역 - 용산역(1호선, 4호선, 경의중앙선 환승) 구간으로 건설될 예정이다.


강남역 이북 구간

신분당선 연장 나머지 구간인 신사역~용산역 구간은 2019년에 착공해서 2025년에 개통할 예정이였다. 그러나 2020년 초 현재까지 미군기지 반환 문제로 인해 용산-신사 구간은 착공은 커녕 지반조사조차도 못하고 있다. 결국 2027년으로 연기.





신사-강남 (공사중)

강남대로 강남 ~ 신논현 ~ 논현 ~ 신사 구간은 2016년 8월 30일에 착공했고, 2022년 1월 29일에 개통한다.


초기 북부 연장에 대해 구상 중일 때는 종착역을 용산역 또는 서울역으로 하는 두 가지 방안이 검토되었는데, 어디로 가든 강남대로를 거치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에 큰 논란 없이 이들 역은 지나는 것으로 정해져 있었다.


그럴거면 왜 진작에 한방에 개통하지 않았나라는 의문이 생길 수 있는데, 신사까지 개통하고 나면 북쪽으로 남은 것은 돈만 엄청나게 깨지는 도강뿐이기 때문이다. 그 덕에 B/C가 급격히 떨어질 것을 막기 위해서 물타기용으로 알짜 강남-신사 구간을 남겨놓았을 가능성이 크다

위키백과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소시장 2050년에 12조달러"…美서도 들썩이는 수소株


골드만삭스 보고서


"수소발전이 화력발전 대체

유럽 최대 전기공급원 될 것"


플러그파워·넥스트에라에너지

브룩필드리뉴어블 등 관심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2050년 글로벌 수소시장 규모를 12조달러(약 1경4023조원)로 전망하자 미국 수소 관련주들이 급등세로 전환했다. 골드만삭스가 예측한 12조달러는 기존 금융사들의 예측치인 1조~3조달러 대비 4배 이상 큰 규모다.



Hyundai Motor Group TECH


 

The $12 Trillion "Once-in-a-Lifetime" Market Opportunity Investors Won't Want to Miss

Investment bank Goldman Sachs believes this emerging green technology will be a massive long-term winner.



Investors dream of finding that one home-run opportunity that can turn their little nest egg into a massive fortune. We've all heard the stories of those who bought a few shares of a little-known tech start-up that went on to grow into a household name, turning their early investors into multi-millionaires. We'd love for that to be our story someday.


You might just have your chance, according to a report by venerable Wall Street bank Goldman Sachs. Its analysts see a potentially game-changing opportunity beginning to emerge in green hydrogen, which could be a nearly $12 trillion addressable market by 2050. Given that enormous potential, investors won't want to miss out on what could be a massive wealth-building opportunity. 


What is green hydrogen?

Green hydrogen uses renewable energy to electrolyze water and separate the hydrogen atom from the two oxygen atoms. Hydrogen has many uses, including replacing fossil fuels to produce power. That would make it a perfect substitute since it would provide emission-free energy without the intermittency associated with renewables. 


R&D Worl

edited by kcontents


View full text

https://www.fool.com/investing/2020/09/27/the-12-trillion-once-in-a-lifetime-market-opportun



edited by kcontents


골드만삭스는 최근 이 같은 수치를 발표하며 “녹색수소는 투자자들에게 일생일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골드만삭스는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얻는 녹색수소는 유럽 최대의 전기공급원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아시아까지 더하면 그 잠재력은 12조달러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골드만삭스는 수소를 이용한 전기발전이 화력발전을 대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미국 컨설팅사 맥킨지는 수소경제가 2050년 2조5000억달러(약 2922조원)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같은 기간 수소시장이 1조달러(약 1169조원)까지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클레이즈는 “1조달러는 현재 대비 8배 커진 규모”라며 “수소는 기후변화에 대응한 탈탄소 움직임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골드만삭스 보고서가 나온 이후 미국 뉴욕증시에서 수소 관련주는 일제히 상승했다. 28일(현지시간) 플러그파워는 13.3% 오른 13.2달러에 마감했다. 연초와 비교하면 3배 이상 올랐다. 플러그파워는 수소연료전지 제조사이자 액화수소 공급 업체다. 이날 모건스탠리는 플러그파워 목표가를 기존 10.25달러에서 14달러로 높이고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넥스트에라에너지도 이날 0.82% 오른 284.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주가는 19.7% 올랐다. 넥스트에라에너지는 세계 최대 풍력·태양광 업체인데, 수소에너지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태양광으로 수소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넥스트에라에너지는 2분기 콘퍼런스콜에서 “배출가스 제로를 달성하려면 다른 기술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수소에너지의 잠재력에 특히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넥스트에라에너지도 수소시장이 30년 안에 10배 이상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최대 재생에너지 업체 브룩필드리뉴어블파트너도 수소 관련주로 꼽힌다. 최근 플러그파워와 2024년부터 매일 10t의 액화수소를 공동 생산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전 세계 5301개의 발전시설을 보유한 브룩필드리뉴어블과 수소전문업체 플러그파워의 시너지가 상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업체는 향후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날 브룩필드리뉴어블 주가도 2.75% 오른 66.58달러에 마감했다. 올해 주가 상승률은 41%에 달한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한국경제


Can Hydrogen Fuel the World's Fast-Growing Energy Needs? | WSJ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자체 8조 SOC사업 본격 시동건다


행안부, 2차 중앙투자심사…133건중 89건 통과

전남나주에 첨단무인농업단지
농민없이도 볍씨 뿌리고 수확

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재개
속초시, 설악동 재건사업 총력
서울 독산동 우시장사업 활기


    서울 금천구 독산동 우시장은 마장동 우시장과 더불어 서울시를 대표하는 양대 축산물 전문 시장으로 꼽힌다. 하지만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 맞은편에 아파트가 건설되고 주차난과 소 부산물 취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와 핏물로 인해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부산시는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자 2024년까지 2936억원을 투입해 노후 시설을 현대화하는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사진 제공 = 부산시]

 

 

금천구는 독산동 우시장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해 1584㎡(약 480평) 땅을 사들였지만 새 건물을 올리지 못했다. 행정안전부의 사업 적정성 판단(중앙투자심사) 절차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최근 행안부 2차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아 293억원짜리 건물 신축이 가능해졌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8조5000억원 상당 사업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올해 행안부 2차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 사업들이다.

29일 행안부와 시도에 따르면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요청한 133건 중 67%에 해당하는 89건(적정 3건·조건부 86건)이 행안부 2차 중앙투자심의를 통과했다. 경기도 17건, 경상남도 13건, 충청남도 11건, 전라남도 10건, 강원도 9건으로 가장 많고 경상북도·세종시·인천시·전라북도는 각각 1개 사업으로 하위권이다. 3건은 반려되고, 41건은 재검토 의견이 났다.



전라남도는 나주에 2023년까지 400억원을 투입해 '첨단 무인 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를 조성한다. 논 30㏊와 밭 20㏊에 자동화 시스템과 농기구를 투입해 농사를 짓는 방식이다.

전남 신안군은 한 번 넣은 바닷물을 계속 재활용할 수 있는 '완전순환여과방식 육상 양식장' 사업에 도전한다. 바닷물을 끌어와 일정량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지금의 양식장은 인근 해역을 오염시키거나 적조와 질병에 취약한 부작용이 있다.

완전순환여과방식 양식장은 한 번 공급받은 바닷물을 계속해서 재활용할 수 있고 첨단 기술로 물의 온도와 수질 환경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강원 속초시는 과거 수학여행의 성지이자 국민 관광지로 사랑받았던 설악동 재건에 모든 행정력을 쏟아붓고 있다. 설악산을 품은 설악동은 1970년대 정부 주도로 개발된 뒤 각종 규제와 정부 지원 부재로 폐허 위기에 놓였다. 1990년대 500만명이던 방문객은 지난해 200만명대로 주저앉았다.

강원도와 속초시는 설악동 재건 사업(275억원)이 조건부 통과하자 2024년까지 공원과 테마거리 등 관광객 유인시설을 만들어 설악산 일대에 생기를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반려' 결정에도 계속 추진되는 사업이 있다.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건립 사업(1678억원)은 2015년 투자심사를 통과했지만 애초 100억원으로 정했던 지방채 발행 계획을 500억원으로 늘리기 위해 올해 투자심사를 요청했다 '반려' 결정을 받았다. 정부 심의 없이 그냥 지방채를 발행하면 된다는 뜻이다. 울산시의 이번 심사는 심사 규정을 재정비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울산시는 투자심사 후 지방채 발행액이 30% 이상 늘어난 사업의 경우 재심사를 받도록 한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규칙 등에 따라 재심사를 신청했다. 행안부는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규칙 일부 내용이 지자체에 혼동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최근 규정을 세분화했다.
[박진주 기자 / 지홍구 기자 / 이상헌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설] “내가 한 말은 거짓말”이라는 탈원전 막장 드라마


     한수원의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의 타당성’에 대한 감사원 감사 최종 단계에서 현 정권 탈원전 핵심 주체들이 감사원에서 털어놓은 자기 진술을 스스로 부정하는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한다. 감사원 최고 의사 결정 기구인 감사위원회는 최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핵심 감사 대상자들을 여럿 불러 직권 심리를 했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감사원의 월성 1호 폐쇄 타당성 감사에서 스스로 진술하고 도장까지 찍은 진술서에 대해 뒤늦게 "진술 효력이 없다"고 부인했다. 사진은 2017년 국회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긴급 당정 협의에 참석했던 백 전 장관(왼쪽에서 둘째).

 

 

 

그런데 이 자리에서 백 전 장관을 비롯한 일부 인사들이 “내가 진술했던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집단으로 과거 진술을 번복했다는 것이다. 감사원은 피감사자들을 상대로 자기가 한 진술에 틀린 내용이 없다는 것을 자인하는 확인서를 받는다. 이들도 확인서에 자필 서명을 한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제 와서 “내가 한 진술은 효력이 없다” “압박에 의한 것이었다”며 180도 부인한다. 갑자기, 그리고 일제히 진술을 뒤집는 것은 뒤에서 조종하는 손이 있다는 의미다.

월성 1호 조기 폐쇄가 경제성 분석 왜곡으로 결정됐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정도로 밝혀진 상태다. 처음엔 안전성이 문제돼 폐쇄한다고 하더니 가동해도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오자 경제성이 문제라고 했다. 경제성이 없도록 만들기 위해 원전 가동률과 원전 전기 판매 단가를 터무니없게 떨어뜨렸는데도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그러자 또 “조기 폐쇄는 경제성만 아니라 안전성, 주민 수용성까지 따져 종합 결정한 것”이라고 말을 바꿨다. 꼬리를 물며 거짓말을 이어가는 식이다. 그러면서 한수원 이사회에는 법적 책임에 대비해 이사들에게 보험을 들어주고, 국회에는 중요한 숫자를 모두 검게 칠해 숨긴 경제성 평가 보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다 이 모든 사실이 감사원에서 낱낱이 드러날 상황이 됐다.

 


정권은 늘 하던 방식으로 대응했다. 감사 결과 발표를 막으면서 감사원장에 대한 정치적 공격을 시작했다. 전 산업부 장관 등이 진술을 뒤집는 것은 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다. 국정의 너무 많은 곳에서 조작과 은폐가 벌어지고 있다. 무조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믿는 정권의 막무가내 행태가 끝이 없다.
조선일보

감사원, 추석 후 원전 감사결과 발표 검토


감사원이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결과를 결정할 감사위원회를 추석 연휴 직후인 다음 달 8일 무렵 개최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 중인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주요 피감사자들이 최근 조사 마지막 단계인 직권 심리에서 그간 진술을 뒤집는 일이 벌어졌지만, 기존 계획대로 원전 사건을 10월 초에 위원회에 부의(附議)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감사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의 압박 강도 또한 거세지고 있다.



복수의 여권·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감사원 감사위원회는 지난해 9월 30일 청구된 월성 원전 감사가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1년이 되는 만큼 이 연휴 직후 회의를 열어 감사 결과를 낼 계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달은 지난 4월 총선 전 감사 결과를 발표하려다 부실하다는 이유로 ‘보류’돼 재조사를 한 지 6개월 되는 시점이기도 하다.

 

 


최 원장 등 감사위는 이번 연휴 기간 그간의 조사 내용과 직권심리 결과를 최종적으로 종합 검토해 감사위원회 회의 안건으로 올릴지 결정할 전망이다. 백 전 장관 등 주요 피감사자들이 최근 직권심리에서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감사팀이 고압적으로 조사했다”며 진술 효력을 부정했더라도, 규정상 감사위원회 회의를 여는 데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직 감사관은 “기존 조사에서 피감사자들이 자신들의 진술을 인정한다고 날인했기 때문에 설사 막판에 당사자들이 이를 다 부인하더라도 이전 진술서의 효력이 사라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위원들이 피감사자들의 막판 진술 번복도 하나의 참고사항으로 검토해 부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노석조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