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태양광, 핵심부품은 다 중국산

가동 열흘 '솔라시도'의 민낯
원전 대신 태양광 키운다더니… 국내 업체들, 中에 밀려 문닫아



    전남 해남에서 지난달 27일 상업 운전을 시작한 국내 최대 태양광발전소(발전 용량 98㎿) '솔라시도 태양광단지'에 설치된 태양전지(셀)가 100% 중국산인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축구장 220개 면적, 전남 해남의 태양광단지 - 지난달 27일 상업 운전에 들어간 전남 해남의 '솔라시도 태양광단지'. 발전용량이 98㎿에 달해 현존하는 국내 최대 태양광 단지로, 면적은 축구장 220개에 맞먹는 158만㎡ 에 이른다. 그러나 태양광을 전기로 전환하는 핵심 부품인 전지(셀)는 100% 중국산이 들어갔다. /한국남부발전

 


태양전지는 태양광을 전기로 전환하는 핵심 부품으로, 수십 장이 연결되면 태양광 패널이 되고, 이 태양광 패널을 넓은 면적에 설치한 것이 태양광 발전소다. 솔라시도 단지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은 한국 기업인 한솔테크닉스와 중국 진코솔라가 절반씩(금액 기준) 납품했지만, 한솔테크닉스의 패널에 들어간 태양전지도 100% 중국산이었다.

전문가들은 "중국산 셀이 한국산에 비해 효율은 비슷한데 가격은 15~20% 싸기 때문에 한국산은 경쟁하기 어렵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는 2016년 7%였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2030년 20%까지 늘리겠다며 92조원을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국산 태양광 산업을 키우기 위해 정부는 작년 4월 연구·개발(R&D) 지원, 고효율 제품에 인센티브 제공, 태양광 폐(廢)패널 재활용 센터 구축 등 '경쟁력 강화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현실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 이미 국내 태양광 기초 소재 분야는 중국산에 밀려 모두 사업을 접었다. 태양광 기초 소재인 폴리실리콘 업체 OCI가 올 들어 국내 생산을 접었고, 한화솔루션도 국내 공장 문을 닫았다. 중간 제품인 잉곳(웨이퍼)을 만드는 웅진에너지 역시 법정 관리 상태에서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중국산 태양광 패널 수입액은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2억4150만달러에서 지난해 3억6750만달러로 52% 늘었다.

 


반면, 세계 1위 경쟁력을 갖춘 국내 원전 산업은 탈(脫)원전 정책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원전 주(主)기기 제조업체인 두산중공업은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한 신규 원전 6기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7조~8조원에 달하는 매출이 사라져 그룹 전체가 위기를 맞고 있다. 중소 협력 업체들도 줄줄이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손양훈 인천대 교수는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국내 원전 산업은 무너지고, 정부의 지원이 집중되는 태양광 시장의 수혜는 중국 업체들이 누리는 기막힌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묵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레인 붕괴 부산신항 정상화에 수개월…피해액도 수백억 추정


1기 완파, 1기 교체 필요, 나머지 3기 정밀점검 필요

사고 선박 접안 과정 비정상…목격자들 "접근 속도 빨랐다"


    6일 오후 부두 접안 중이던 15만t급 컨테이너선에 부딪혀 크레인이 붕괴된 부산신항 2부두의 가동이 장기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부두 운영사 PNC와 부산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2부두 8번 선석의 안벽 크레인 5기 중 1기가 완전히 붕괴했고, 다른 1기도 교체가 필요한 상태이다.


 6일 오후 2시 50분께 부산시 강서구 부산신항만 내 부두에 입항하던 15만t급 컨테이너선이 대형 크레인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부두에 있던 아파트 5층 이상 높이 크레인이 붕괴하면서 인근에 있던 항만 관계자 1명이 다쳤다. 사진은 파손된 크레인(왼쪽)과 충돌 선박(오른쪽). 2020.4.6 [남해해경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itbull@yna.co.kr




나머지 3기는 레일 쪽이 파손됐거나 파손이 의심돼 정밀 점검이 이뤄져야 정확한 피해를 알 수 있는 상태다.

8번 선석 양쪽의 크레인 2기가 파손됨에 따라 가운데 3기는 옆 선석으로 움직일 수도 없는 처지다.


따라서 정확한 피해조사가 끝나고 파손된 2기 철거가 끝날 때까지 해당 선석은 가동을 멈출 수밖에 없다.

그 기간은 최소 몇 달이 걸릴 것으로 운영사는 예상했다.


이로 인한 운영사의 손해는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6일 오후 부산시 강서구 부산신항만에 입항하던 15만t 컨테이너선이 대형 크레인이 충돌해 크레인이 휘어있다. 2020.4.6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선석 6개로 신항의 부두들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2부두는 연간 20피트짜리 컨테이너 500만개 이상을 처리한다. 선석당 80만개 이상이다.




사고 원인은 경찰과 보험사 등의 조사가 끝나야 정확하게 밝혀지겠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사고 선박의 접안 과정은 정상적이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 있던 노동자 등의 말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통상적인 수준보다 빠른 속도로 부두에 접근했다.


또, 한번 접안하려다 여의치 않자 재차 접안을 시도하려고 뱃머리를 밖으로 돌리면서 배 뒷부분이 부두 안쪽을 침범하며 크레인 다리 쪽을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사고난 선석을 당분간 못쓰게 돼 2부두를 이용하던 일부 선박을 다른 부두로 옮겨 화물을 처리해야 하며, 일부 혼란과 차질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yh9502@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부 '한수원 적자는 탈원전과 무관' 논리 개발 회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2018년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의결하고 한 달 후 대책회의를 열어 ‘한수원의 적자가 탈(脫)원전 정책 때문이 아니라는 논리를 개발해야 한다’는 내용의 논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정부가 탈원전에 따른 한수원의 손실을 숨기려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원자력정책연대와 탈원전반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6일 서울 삼청동 감사원 앞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6일 본지가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산업부와 한수원은 2018년 7월 13일 ‘이사회 의결 후 7200억원 회계처리 영향’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회의엔 산업부 원전산업국장과 원전산업정책과장, 한수원 재무처장·기술전략처장 등이 참석했다. 7200억원은 앞선 6월 한수원 이사회가 월성 1호기 폐쇄(5600억원)와 천지·대진 원전 백지화, 신한울 3·4호기 중지(이상 1600억원) 등을 의결하며 발생할 손실을 예측한 것이다. 실제로 한수원은 2018년 2분기 6134억원의 당기순손실(연결기준)을 기록했다. 한수원 설립 이래 분기 손실로는 최대치였다.

 


회의 참석자들은 “8월 14일 (2분기) 회계처리 경영공시 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한수원의 적자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5600억원의 손실이 난) 월성 1호기 건이 가장 민감하다”고 말했다. 당시 산업부 원전산업국장은 “탈원전 정책으로 한수원 적자가 발생한 것이 아니라는 논리를 개발, 토론해야 한다”고도 했다. 탈원전과 한수원 적자의 ‘연결고리’를 끊으려 한 것이다.

이들은 국회와 언론의 주장에 대한 대응 논리를 개발하고, 경영·경제학과 교수나 전문가 등을 통해 한수원 입장의 언론 보도를 추진하겠다는 향후 계획도 내놨다.

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7000억원을 들여 전면 보수한 월성 1호기는 당초 2022년 11월까지 가동 예정이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여러 차례에 걸쳐 월성1호기의 경제성을 축소한 후, 결국 폐쇄키로 했다.

산업부는 이에 대해 “한수원과 회의를 개최한 건 사실이지만 월성 1호기 폐쇄로 감가상각비가 일괄 반영돼 이를 국회·언론 등에 오해 소지없이 전달하려던 목적”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순흥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코건설, 협력사와 全공사정보 모바일로 실시간 공유


   포스코건설이 국내외 협력사들과 공사 정보를 모바일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포스코건설은 그동안 사내 인트라넷에 분산돼 있던 계약, 공사일정, 안전, 소통관리시스템을 통합해 관련 정보를 모바일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토탈정보공유시스템 `포스원(POSONE)`을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포스원은 포스코건설(POSCO E&C)과 협력사가 하나(ONE)가 된다는 의미다.



 

포스원을 통해 포스코건설과 협력사는 공사계약 체결부터 납기일정, 기성내역까지 계약에 관한 모든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일·주·월 단위의 공사실적과 계획 등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현장의 안전관리도 포스원을 통해 이뤄진다. 안전관리자가 작업시작 전과 작업 중에 점검해야 할 위험항목들을 포스원에서 지정하면 근로자가 안전기준을 충족해야 작업이 진행되도록 했다.




또한 기존에는 카카오톡이나 밴드와 같은 사외SNS메신저로 소통해 정보보안의 한계가 우려됐으나, 접속권한이 있는 공사관계자들만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보안을 유지할 수 있고 포스원에 탑재된 전자결재와 게시판, 업무쪽지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소통을 가능케 했다.


특히 이 시스템은 사용자가 계약, 공사일정, 안전, 소통관리시스템 내의 22개 기능 중에서 자신의 공종과 업무에 맞는 것만 골라 화면을 구성할 수 있어 업무효율성이 높다.


해외 협력사를 위해 영문으로도 제공 예정인 이 시스템은 지난해 12월 인천 `송도 테크노파크 AT센터` 현장에 시범 적용된 바 있으며, 실시간 협업 개선과 수작업 감소 등의 효율성이 입증돼 올해부터는 국내외 모든 현장에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R&D센터 관계자는 "포스원은 공사관리시스템의 주요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모바일로 표준화된 소통채널을 지원함으로써 회사와 협력사간 업무 시너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나현준 기자] 매일경제




GSIL-삼성엔지니어링, 건설현장 ‘스마트안전관리시스템’ 도입 계약체결


    삼성전자 평택 고덕 현장 등 삼성엔지니어링의 건설현장에 ㈜지에스아이엘이 공급‧운영하는 스마트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이 도입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사인 지에스아이엘이 3월 중순 삼성엔지니어링과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스마트 안전 시스템/데일리시큐

edited by kcontents


이에 따라 지에스아이엘의 스마트안전관리 시스템은 삼성엔지니어링이 시공 중인 평택 그린동 전기, 모터제어반(MCC, Motor Control Center)실에 공급된다. 밀폐공간 내 근로자의 안전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탕정과 오폐수 처리시설 등에도 밀폐공간에서의 안전관리 시스템 적용을 준비 중에 있다.





스마트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은 근로자의 위치 파악, 비상구호체계 등 기능이 있어 안전사각지대를 없애고 사고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근로자 위치추적과 함께 현장 수조마다 대형 태블릿 PC를 설치해 근로자들이 현장 상황을 공유하고, 문제발생 시 알람 등의 안내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수조 내 산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가연성가스, 황화수소 등 정보를 수집하고 실시간 확인도 가능하다.


또한 근로자의 수조 내 투입, 퇴실 이력 등 현장 정보와 근로자별 안전교육 이수, 건강검진 진단 유무 등의 근로자 이력관리도 가능하다.


비상사태 발생 시 구호체계도 치밀하다. 근로자 센서의 SOS버튼이 눌리면 모바일 및 웹에서의 SOS 알람이 울려 빠르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에스아이엘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밀폐공간 내 산소 수치 하락 및 유해가스로 인한 사망 또는 인명사고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최근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을 위한 안전관리비 항목을 확대하는 내용으로 하는 ‘건설기술 진흥법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 안전관리비 항목에 무선통신 및 설비를 이용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운용비용을 추가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기술을 건설현장에 도입해 건설안전 수준을 높이도록 유도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대한전문건설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에 멈춰선 해외 건설현장


중동, 동남아 등 해외 건설 전면 중단

올해 300억달러 수주 목표 달성에도 빨간불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각국이 국가 봉쇄 조치에 돌입하면서 올해 해외 건설 ‘300억달러 수주’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일부 국가는 건설 현장을 폐쇄했고, 중동 등 지역에서는 예정됐던 입찰이 연기됐다. 또 건설 인력이 공사 현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다. 지난 3월 국내 건설사의 해외 건설 수주액도 연초의 3분의 1로 급감했다.


공사가 중단된 대림산업 말레이시아 PETRON ULSADO 현장 /대림산업

edited by kcontents


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정부는 코로나 사태로 지난달 16일 3월 말까지 국가 봉쇄(Lock Down) 조치를 발표했다. 그러나 코로나 사태가 전세계로 걷잡을 수 없이 번지자, 지난달 26일 봉쇄기간을 4월 1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보건·식량·금융·에너지·통신 등 국가 기초 서비스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이 휴업토록 했다. 국내 건설사들의 말레이시아 공사 현장도 멈춰섰다.




대림산업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프르 남동쪽 60㎞ 거리 포트딕슨 지역에 친환경 디젤 생산공장(1억3200만달러 규모)을 건설 중이었다. 삼성물산도 쿠알라룸프르에서 KL118타워와 스타레지던스 등 복합몰과 오피스 등 4건의 공사를 진행 중이었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서 공사를 수행하고 있는 국내 건설업체는 총 34곳으로 48개 공사를 수행 중이었지만, 이번 봉쇄 조치로 모든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쇼크로 당초 예정됐던 해외 건설 입찰도 줄줄이 연기됐다.


국내 대형 건설사 3곳과 유럽, 미국, 일본 기업들이 경쟁하던 이집트 정유 및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는 당초 지난달 29일 예정이던 입찰 마감일이 5월 3일로 연기됐다. 또 미팅 방식도 당초 현지 출장에서 화상회의로 바뀌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는 지난달 23일로 예정됐던 35억달러(4조3080억원) 규모 자푸라 가스 처리 플랜트 프로젝트 입찰 마감을 5월5일로 연기했다. 카타르 수력·전력청 카흐라마가 추진하는 민자 담수 발전 프로젝트 ‘퍼실리티E’ 입찰 마감도 당초 2월에서 4월2일로 미뤄졌다가 최근 다시 4월30일로 연기됐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공기(工期) 지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 확산 방지를 위한 각국의 봉쇄 조치로 건설·시운전·실사(實査) 인력 등이 현장에 투입되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현대엔지니어링이 추진 중인 오세아니아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2500억원 규모)는 지난해 착공했지만 한국인 기술인력이 입국하지 못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올 2월 수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조감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국내 건설사들의 올해 해외 건설 '300억달러 수주' 목표 달성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현대건설


중동 지역에서 도시개발 공사를 진행 중인 A 건설사 관계자는 “한국 엔지니어들의 입국이 금지된 상태라 현재 현장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시공 중이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공기가 지연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B 건설은 동남아의 한 국가에서 진행 중인 철로건설공사 입찰에 참여하기 위해 본사 엔지니어가 현지 실사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해당 국가가 한국인에 대해 입국을 제한하면서 현지 실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입찰서 준비에도 차질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해외건설 수주액은 18억2989만달러로 전월(37억2232만달러) 대비 반토막났다. 지난 1월(56억4603만달러)과 비교하면 3분의 1로 급감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올해 연간 수주 목표를 지난해보다 40%가량 늘어난 300억달러로 전망했다. 그러나 경기 침체에 코로나 사태까지 겹친 데다 유가 폭락이란 악재까지 닥치면서 이 같은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안준호 기자 정순우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06/2020040601874.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산인프라코어, 中 지린성서 굴착기 대규모 수주… "V자 회복세"


    두산인프라코어 (4,315원▲ 310 7.74%)는 중국 동북지역 지린성에 위치한 대형 인프라건설 업체 2곳에서 22톤급 중형 굴착기 32대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장비들은 창춘시 지하철, 고속도로, 교량 등 인프라 건설 현장에 쓰일 예정이다.


염윤성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영업 총괄 전무는 "이번에 중형 굴착기를 수주한 고객사들이 10대 이상 추가 구매 의사를 밝혔다"며 "뛰어난 제품력과 고객과의 신뢰 관계를 통해 추가 수주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상용차 시장에 '유로6' 전자엔진 출시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밥캣 구조조정 추진


NewsWorld




Related Articles

 

Doosan Heavy may study demerging Doosan Infracore, Bobcat as restructuring scheme


South Korea’s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Co. may study demerging Doosan Infracore Co. and Doosan Bobcat Inc. to protect the sound units from sharing the troubles of the plant equipment maker.


According to sources, one feasible reorganization scheme under study is to separate Doosan Heavy into two investment and business entities to have the company retain just equity interests in Doosan Infracore and Doosan Bobcat and leave just wholly-owned Doosan Engineering & Construction under its arm.


View full text

https://pulsenews.co.kr/view.php?year=2020&no=356999


 

Doosan Infracore launches 'Euro6' electronic engine in commercial vehicle market


Doosan Infracore made an announcement on March 26 that it has delivered the Tata Daewoo Commercial Vehicle No. 1 'Prima' truck with a new engine to customers.


The first engine to be introduced this time is the DX12 electronic engine developed by Doosan Infracore to supply for Tata Daewoo Commercial Vehicle.


 

Doosan Infracore announced on March 26 that it has delivered the Tata Daewoo Commercial Vehicle No. 1 'Prima' truck with a new engine to customers. (Courtesy of Doosan Infracore)




View full text

http://www.koreait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96433

edited by kcontens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중국 굴착기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린성 지역에서는 최근 3~4년간 10%대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 2월 누계 점유율은 13% 정도다.


중국 제조업은 올해 초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됐다가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역대 최저치인 35.7을 기록했고, 다음달 52로 반등했다. 제조업 PMI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을 의미한다.


중국 굴착기 시장은 올해 2월까지 누계 판매 1만 4000여 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절반 규모로 줄었으나, 3월 한 달간 4만 대를 웃돌며 전년 수준을 회복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연초 두 달여 간 주춤했던 중국 시장 수요가 정상화되는 추세"라며 "업계에서는 V자 형태로 시장이 반등하고 오는 4~5월 성수기가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소영 기자 조선비즈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조 적자 한전에 1조6000억 공대 덤터기, 책임자 전원 처벌해야


     정부가 설립 허가를 강행한 전남 나주의 한전공대는 과학계·교육계·산업계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친 것이 아니다. 한전공대 아이디어를 맨 처음 낸 사람은 지역 시장과 국회의원을 지낸 사람으로, 이번 총선에서도 여당 후보로 나주에 출마했다. 1985년 미 문화원 점거 농성을 주도했던 그가 2017년 대선 때 여당 전남 선거본부장으로 활동하면서 당시 전남지사와 한전 사장을 설득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 유세에서 공약으로 공식화했다. 당시 한전 내부에선 이 아이디어를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한전공대 가상 조감도.한전/매일경제


관련기사

한전공대 설립, '미르재단'과 다를게 뭐 있나

https://conpaper.tistory.com/85748

edited by kcontents


정부는 다음 대선을 두 달 앞둔 2022년 3월 개교한다는 계획이다. 두 차례 대선에서 지역표 잡는 데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가 총선을 불과 10여 일 앞두고 한전공대 법인 설립을 허가한 것도 결국 선거를 의식한 일정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교육부는 허가를 내준 심사위원들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자기들이 보기에도 떳떳하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한전 이사회가 한전공대 설립안을 의결한 작년 8월에는 이사회 의장조차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사실상 반대 뜻을 비친 것이다.




이미 대전 카이스트를 비롯해 포항·광주·대구·울산에 이공계 특성화 대학이 5곳 있다. 이들 대학은 다 에너지 관련 학과·학부를 갖고 있다. 꼭 호남에 에너지 특성화 학부를 설치해야 한다면 전남대·전북대·광주과학기술원 등에 별도 단과대로 설치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독립 대학을 세우는 데는 설립 비용에다 운영 경비 등을 합치면 1조6000억원이나 든다. 나주시는 한전공대 주변 일대에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 하나 반경 10㎞ 이내에 에너지밸리 산업단지, 광주 에너지밸리 같은 비슷한 사업이 진행 중이다. 결국 별 효과 없는 사업에 천문학적 비용만 소모하는 꼴이 될 것이다. 다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

글로 프로 부스트모드


새만금 개발은 1987년 대선 공약으로 발표된 후 33년이 지났지만 당초의 무지갯빛 청사진은 퇴색하고 태양광 단지를 만든다는 허황된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한전공대 역시 같은 운명을 맞을 것이 뻔하다. 특정 정파의 득표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기업과 국민, 국가에 큰 부담만 남길 것이다. 한전공대 설립으로 손실을 본 한전 소액주주 대표들은 한전 경영진과 산업부 장관, 그리고 이를 최종 재가했을 문 대통령을 형사 고발했다. 국가적 자해극을 강행한 주도자들에겐 반드시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05/2020040501432.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현장 많은 건설사, 벌점 폭탄 등 처벌 가능성 높다”


건설업계, “부실벌점제 규제 강화 철회하라” ·

2차 탄원서 제출


   건설현장 부실 벌점제도 강화를 골자로 하는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건설업계 불만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김상수)는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안의 합리적 개정을 촉구하는 건설단체장 연명 2차 탄원서를 3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최근 밝혔다.


MTN 머니투데이방송


관련기사

국토부 건진법 시행령 개정 입법 예고에 건설업계 “벌점제 철회하라”

https://conpaper.tistory.com/85004




이번 탄원서는 지난 2월말 국토교통부에서 입법예고한 벌점제도 규제 강화에 대한 전면 철회를 요구하는 8천여 개 건설사의 서명탄원서 제출 이후 두 번째다.


이번 벌점제도 개편안의 핵심은 벌점 산정방식 변경(누계평균벌점→합산벌점)과, 공공수급체의 부실시공 책임을 대표사에만 부과한다는 것이다.


건단연 관계자는 “지난 2월 1차 탄원서 제출 이후 국토교통부가 객관성이 결여된 벌점 측정 기준의 명확화 등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일부 수정방안을 검토 중에 있으나, 벌점제도 개편안의 핵심인 합산방식에 대해서는 개정안대로 추진하려 하고 있다”고 밝히고 “부실의 경중과 관계없이 단순히 합산된 벌점만으로 공공공사 입찰과 주택 선분양 규제 등 기업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은 기업을 불확실한 경영환경으로 몰고 가고, 헌법상 형평의 원칙에 위배되는 과도한 처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도 전국 20여만 개 현장에서 부실측정 점검현장은 1% 수준에 불과하고, 그 1% 중에서도 벌점 측정현장이 중·대형건설사 위주로 편중돼 있는 상황에서, 합산방식을 도입하는 것은 중·대형 건설사에 대한 집중 규제로 작용하게 돼 시평액 상위 100개사의 경우 최대 37.4배까지 벌점 상승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사업의 공동이행방식은 참여구성원의 출자비율에 따라 전체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하기 때문에 구성원 간 책임소지를 명확히 구분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공동이행방식의 벌점을 대표사에게만 부과하는 것은 자신의 책임이 없는 부분까지 책임을 지우는 것으로 헌법상 책임주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지적하고 “반대로 공동수급체 나머지 구성원은 부실시공을 해도 책임을 지우지 않고 면죄부를 부여하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부실벌점 개정안/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그는 부실벌점 부과 시 구성원간 부실 책임공방과 분쟁 및 소송 남발로 공동도급제도 취지 상실은 물론 정상적인 건설현장운영이 어려울 질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연합회는 이달 중순 세종청사 앞에서 벌점제도 개편 반대시위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릴레이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http://www.ctman.kr/news/19192

천세윤 기자 건설기술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발주자 대만에도 밀리나, 해상풍력업계 불안감 엄습


최근 3년 사이에 128MW 해상풍력단지 건설 등 국내시장 뛰어넘어

MHI베스타스, 대만에 해상풍력발전용 블레이드 제조 공장 신설키로

업계는 시장 충분히 열린 대만 중심으로 아시아 전초기지 마련 해석


    재생에너지 후발주자인 대만에게 해상풍력 시장의 주도권을 뺏기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MHI베스타스는 최근 대만 TLC와 해상풍력발전용 블레이드 제조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블레이드를 현지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한 최초의 현지화 계약으로, MHI베스타스는 대만에 블레이드 제조공상을 신설하게 된다.


Nikkei Asian Review


 

MHI Vestas to Build Wind Turbine Blades in Taiwan


Tien Li Offshore Wind Technology (TLC) has finalised a sub-supplier contract with MHI Vestas to manufacture blades for turbines to be delivered in upcoming Taiwanese projects.




Building upon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agreed in March 2018, MHI Vestas has signed a conditional contract with TLC for blade manufacturing in Taiwan.


This is the first localisation agreement made by a wind turbine manufacturer to enable blades to be produced locally, MHI Vestas said. As part of the agreement, a new manufacturing facility will be constructed in Taichung Harbour.


View full text

https://www.offshorewind.biz/2020/03/24/mhi-vestas-to-build-wind-turbine-blades-in-taiwan


edited by kcontents


Related Article

Vestas supplies V117-4.2 MW(TM) turbines to MHI Vestas for Akita Noshiro Offshore Wind Farm Project

https://finance.yahoo.com/news/vestas-supplies-v117-4-2-003000522.html

edited by kcontents




MHI베스타스의 대만 공장 설립을 두고 해상풍력산업계 관계자들은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전초기지 마련의 성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최근 해상풍력 분야에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대만을 중심으로 사업을 풀어가겠다는 뜻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REVE

edited by kcontents


이와 관련 국내 해상풍력업계는 재생에너지 후발주자인 대만이 급격한 성장을 통해 최근 주춤하고 있는 한국 시장을 뛰어넘었다는 자조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실제로 대만은 지난 2017년 ‘풍력발전 4개년 계획’을 추진, 2025년까지 풍력발전 설비용량을 6700MW 규모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KOTRA가 지난해 9월 발표한 대만풍력발전산업 동향에 따르면 대만은 특히 해상풍력발전 육성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2017년 포모사1 해상풍력단지에 해상풍력발전기 2대(8MW)를 시범설치했을 뿐 아니라 해당 단지에 지난해 120MW를 추가로 건설하면서 128MW 수준의 해상풍력단지를 보유했다. 아울러 2025년까지 해상풍력 5500MW를 목표로 신규 프로젝트 추진에도 공들이고 있다는 게 KOTRA 측의 설명이다.


현재 국내에서 운영 중인 해상풍력단지 규모는 132.5MW 수준이다. 가장 규모가 큰 서남해해상풍력이 준공까지 10년이 걸린 것과 비교할 때 대만의 해상풍력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MHI베스타스 뿐만 아니다. 대만 풍력산업계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에 따르면 대만은 해상풍력 산업 육성을 위해 글로벌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초빙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글로벌 해상 풍력 대표기업인 오스테드가 포모사1 해상풍력단지에 최대주주로 참가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아울러 대만 해상풍력 시장이 충분히 형성된 뒤에는 대만 산업생태계 조성 활성화 정책을 준비해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대만 해상 풍력사업 참여현황/知乎专栏

edited by kcontents


이 관계자에 따르면 대만 정부 주도의 해상풍력 개발은 사업에 추진력을 더하고 있다. 정부가 직접 나서서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사업자 직접 선정과 FIT 지원 등 해상풍력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정무직 장관 중심으로 부처간 협의체를 구성, 해상풍력관련 의제를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등 범부처 간 협력으로 원활한 사업 추진 기반도 닦았다.




이 같은 환경 덕분에 주민수용성 역시 국내 시장 대비 수월하게 확보할 수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 해상풍력산업 활성화를 가로막는 주요 원인으로 범부처간 협력 부족, 주민수용성 확보의 어려움 등이 꼽히는 만큼 국내 재생에너지 정책 관계자들이 대만 사례에 관심을 둬야 한다는 것.


해상풍력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는 10여년 전부터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해왔는데도 불구하고 불과 3년 전부터 해상풍력에 뛰어든 대만에도 밀리는 형국”이라며 “국내 재생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며 대만의 사례를 충분히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전기신문


Taiwan’s first offshore wind farm inaugurate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 사람을 피해 이동하는 AI로봇 내비게이션 개발


UC버클리와 공동 연구


    구글이 UC버클리와 공동으로 인공지능을 이용해 사무실에서 장애물이나 사람을 피할 수 있는 로봇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벤처비트’가 보도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출판전 논문 공개 서버인 ‘아카이브(Arxiv.org)’를 통해 공개됐다.


구글과 UC버클리 연구진은 ‘학습 기반의 인식(learning-based perception)’과 ‘모델 기반의 제어(model-based controls)’ 기술을 결합한 프레임워크를 제안하고, 터틀봇2를 이용해 로봇이 건물내에서 이동하는 사람을 잘 피할 수 있는지를 검증했다. 실험 결과 이번에 개발된 인공지능이 순수한 학습기반의 접근 방법보다 건물내에서 사람을 잘 피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oogle Berkeley robot AI/venturebeat.com

(터틀봇2가 사무실에서 마주 오는 사람을 피하고 있다)


 

Google’s AI helps robots navigate around humans in offices


In a study published this week on the preprint server Arxiv.org, Google and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y researchers propose a framework that combines learning-based perception with model-based controls to enable wheeled robots to autonomously navigate around obstacles. They say it generalizes well to avoiding unseen buildings and humans in both simulation and real-world environments and that it leads to better and more data-efficient behaviors than a purely learning-based approach.




As the researchers explain, autonomous robot navigation has the potential to enable many critical robot applications, from service robots that deliver food and medicine to logistical and search robots for rescue missions. In these applications, it’s imperative for robots to work safely among humans and to adjust their movements based on observed human behavior. For example, if a person is turning left, the robot should pass the human to the right to avoid cutting them off, and when a person is moving in the same direction as the robot, the robot should maintain a safe distance between itself and the person.


View full text

https://venturebeat.com/2020/03/25/googles-ai-helps-robots-navigate-around-humans-in-offices


edited by kcontents


연구진 설명에 따르면 자율 로봇 내비게이션 기술은 음식 배달 로봇, 재난구조 로봇, 물류 로봇 등 다양한 로봇 분야에 적용된다. 이들 로봇의 제1 과제는 처음 간 건물 안에서도 사람 또는 장애물을 피해가면서 이동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이동 중 사람과 마주치면 사람이 움직이는 방향의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거나 동일한 방향으로 이동하더라도 일정 거리를 떨어져서 움직여야 한다.


 

로봇이 건물 모퉁이에서 사람을 피하는 모습/venturebeat.com



edited by kcontents


구글과 UC버클리 연구팀은 이번에 제안한 프레임워크에서 6000여장의 스캔 데이터로 이뤄진 ‘액티베이트 내비게이션 데이터셋(HumANav)’을 활용했다. 이 데이터셋은 사무실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의 리얼한 사진을 합성했다. 빌딩 메쉬(building mesh) 스캔은 오픈소스인 ‘스탠포드 라지 스케일 3D 실내 공간 데이터셋(Stanford Large Scale 3D Indoor Spaces Dataset)’에서 샘플을 얻었다. 또 다양한 사람 체형과 동작에 관한 이미지 데이터셋인 ‘서리얼 데이터셋(SURREAL Dataset)'도 적용했다. 프레임워크를 통해 사람의 좌표와 동작의 궤적을 렌더링하고 머신러닝 모델을 훈련시켰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에서 총 18만장에 달하는 샘플을 생성하고 이 가운데 12만5천장을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모델(LB-WayPtNav-DH) 훈련에 활용했다. 터틀봇2 로봇을 이용해 실험을 진행한 결과 로봇은 사람이 오른쪽으로 걸어오면 왼쪽으로 피해갔고, 건물의 모퉁이 부분에선 사람과 충돌하지 않기 위해 큰 원을 그리면서 이동하는 동선을 취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사람이 훨씬 많고 복잡한 환경에서 로봇이 내비게이션 행동을 학습하는 방법에 관해 연구한다는 계획이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