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대교 계측시설 새로 구축 l 다목적댐 정밀안전진단 실시 [국토안전관리원]

 

노후 계측시설 교체

교량 구조물 및 주민 안전에 큰 도움 기대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은 전남 고흥군 소록대교의 노후 계측시설을 개선하는 ‘계측시설 재구축 사업’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특수교에 설치된 계측시설을 새롭게 구축하는 것은 국토안전관리원이 특수교 유지관리 업무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소록대교가 처음이다.

 

소록대교

 

 

이번 재구축 사업은 지난 2009년 소록대교 준공 때 설치한 계측시설이 법정 내용연수(최대 10년)를 초과하여 노후화 한 데 따른 것으로, 7개월 간 총 3억 6000여만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국토안전관리원이 관리하고 있는 전국 29개 특수교의 하나로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과 소록도를 잇는 연륙교(連陸橋)인 소록대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탑과 상판 등에 설치돼 있는 가속도계, 케이블 장력계, 풍향․풍속계, 하중계 등을 첨단 기술이 가미된 최신형으로 새롭게 구축하게 된다.

 

박영수 원장은 “특수교는 구조가 유연하고 거동이 복잡한 사장교나 현수교로 돼 있기 때문에 교량 시설물 관련 데이터를 축적, 분석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계측시설 재구축은 교량 구조물의 안전과 주민들의 통행 안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국토안전관리원

 

 

 

안동댐, 섬진강댐 안전등급 ‘양호’, 남강댐은 ‘보통’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은 다목적댐 시설물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결과 안전등급이 안동댐과 섬진강댐은 B(양호), 남강댐은 C(보통)로 각각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남강댐

 

안전등급 B는 “보조부재에 경미한 결함이 발생하였으나 시설물 기능 발휘에는 지장이 없으며, 내구성 증진을 위해 일부 보수가 필요한 상태”를 의미한다. C등급은 “전체적인 시설물의 안전에는 지장이 없으나 주요부재의 내구성과 기능성 저하 방지를 위한 보수가 필요하거나 보조부재에 간단한 보강이 필요한 상태”를 뜻한다.

 

 

이들 3개 댐 시설물은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시설물안전법)에 따른 제1종 시설물로, 국토안전관리원의 정밀안전진단 전담시설물로 고시돼 있다. 제1종 시설물은 안전등급에 따라 정기적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야 하는데, 안전등급별 진단주기는 A등급(우수)은 6년, B등급(양호)과 C등급(보통)은 5년, D등급(미흡)과 E등급(불량)은 4년으로 각각 규정되어 있다.

 

경북 안동시에 위치한 안동댐과 전북 임실군의 섬진강댐은 발전·용수 공급·홍수 조절 등을 목적으로 각각 1977년과 1965년에 건설된 다목적댐이다. 두 댐 모두 2000년에 처음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했으며, 이번의 다섯 번째 정밀안전진단에서 나란히 B등급을 받았다.

 

경남 진주시에 있는 남강댐도 같은 목적으로 1999년에 건설되었으며 이번의 세 번째 정밀안전진단에서 C등급을 받았다.

 

박영수 원장은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댐을 포함한 국가 주요 시설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끝)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