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작업모에 스마트태그 부착 ㅣ GS건설, 로봇개 '스팟' 유해가스 감지 수행

 

   현대건설(대표 윤영준)이 건설산업 안전관리 혁신과 의식 고취 및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제정해 국내외 전 현장 안전 조직과 시스템을 정비하고 안전관리비용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현장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안전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안전 인력 운영 혁신 △인명과 안전 중심 현장관리 △스마트 안전기술 확대 △안전 의식 혁신 등 네 가지 산업안전 항목을 정했다.

 

 

 

현대건설은 본사 중심 안전관리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비정규직 안전관리자를 정규직화했다. 현재 운영 중인 안전감시단(안전지킴이)도 위험작업 중지권 등 권한을 대폭 확대해 사전에 중대재해를 예방한다.

 

또 현장에서 선진 안전문화 도입에 나섰다. 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의 안전자격증 취득도 의무화해 2025년까지 안전전문가 1000명을 확보할 수 있도록 목표를 세웠다.

 

현대건설은 '사람과 생명 가치의 현장'을 안전관리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안전한 현장을 구현하기 위해 안전관리비용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전점검 전담조직을 확대해 '365 안전패트롤' 운영도 늘린다.

 

또 미래 기술로 현장에 대응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전체 현장에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을 확산시키고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도 강화하고 나섰다.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현장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인지하고 제거할 수 있도록 하고 빠른 초기 대응 기반을 마련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시 한다.

 

우선 IoT기술로 근로자 출입과 위치를 파악하고 알람 기능을 활용해 현장 출입제한지역 및 위험지역 출입 관리, 긴급상황 발생 시 호출하고 위치도 바로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안전모에 스마트 태그(Tag)를 부착해 근로자 동선을 체크하고 현장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 현장 작업 공간에 가스질식 방지 시스템을 설치해 실시간으로 가스를 체크하고 인근 근로자에게 경고 알람을 보내 사고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전문]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6/550009/

 

 

    GS건설은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아 근로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매년 안전보건 추진과제를 수립·이행하고 있다. 올해는 기존 중대재해 중심 안전관리를 넘어 중대재해 제로(Zero)와 일반사고 감축을 목표로 최고안전책임자(CSO) 산하, 본사 유관부서 및 현장에 이행 지침을 전파하고 정기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GS건설은 2006년 업계 최초로 안전혁신학교를 설립했다. 이후 임직원과 협력회사 관리감독자 및 임직원까지 각종 재해 상황을 실제 상황과 똑같이 시뮬레이션해 철저하게 실습 및 체험 위주로 교육하고 있다.

 

GS건설 안전혁신학교는 2018년 8월 국제표준기구(ISO)의 교육서비스경영시스템 인증 또한 건설업계 최초로 취득했고 작년에도 인증을 유지했다. 안전혁신학교는 변화하는 사업환경에 맞춰 실질적인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현장 실무자와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교육과정 개발 심의 운영회를 구성해 당사에 최적화된 피교육자 중심 교육과정을 설계해 운영하고 있다.

 

 

항만 등 인프라스트럭처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안전소장제도를 신설했다. 기술적 역량과 해당 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안전관리가 가능한 자를 안전소장으로 선임해 현장 안전관련 업무를 실질적으로 관리·총괄하게 된다.

 

[전문]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6/550008/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