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언론도 반대하는 6천억짜리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 문제점 분석

 

 

  정부가 환경 파괴와 예산 낭비 논란에 휩싸인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의중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이 과정에서 환경부도 주민과 환경단체 반대를 뒤로하고 사실상 사업을 승인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개성공단에 이어

아무 쓸모 없는 고속도로

이런 일들이 너무 많이 발생

(케이콘텐츠편집자주)

 

 

 

문산~도라산 고속도로는 파주 능산리와 도라산리를 잇는 10.75㎞(왕복 4차로) 구간으로, 총사업비는 5800억원에 달한다. 2018년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서울부터 평양까지 도로로 잇겠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남북 교류 사업이라는 이유로 예비타당성조사도 면제한 상태다.

 

문제는 일단 사업 예정지 바로 옆 국도 1호선과 자유로 등 평양으로 향하는 도로가 2개나 있다는 점이다. 서울부터 임진강까지는 서울~문산 고속도로와 자유로, 국도 1호선 등을 통해 연결되고, 이어 도라산~개성공단 도로 등이 있어 평양까지 연결에 아무 문제가 없다. 1998년 ‘소떼 방북’이 이뤄진 통일대교가 옆에 있는데 임진강을 가로질러 가칭 ‘평화대교(길이 1880m)’를 신설하겠다는 내용도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구글뉴스 edited by kcontents

 

다음은 환경 파괴. 이 사업 구간은 저어새, 삵, 금개구리 등 법정 보호종 40종이 서식하는 자연 보호 지역이고, 800m 거리에 철새가 도래하는 장단반도 습지도 있다. 5㎞ 하류는 한강 하구 습지 보호 구역. 관련 법령에 따라 수질, 소음, 먼지도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된다. 이런 환경에 임진강 서안을 따라 남북으로 총 9개 교량을 박아 도로를 깔겠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아름다운 환경이 파괴되고 생활권이 반으로 쪼개진다” “수질 오염으로 어민 생존권이 위협받는다”며 반대하고 있다.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부조차 법정 보호종 ‘로드킬(road kill)’과 서식지 감소, 4만여 그루 나무 군락 훼손을 우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작년 12월 환경부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서 “공사 과정에서 토사 유출로 인한 수질오염 가능성이 있다” “비산먼지, 소음, 진동으로 인한 생태계 영향과 주민 피해가 예상된다”고 했다. 현지 조사에 참여한 교수 등 전문가들도 “중요한 동물, 어류에 대한 조사가 누락돼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 “지금이라도 노선 조정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전문]

https://www.chosun.com/national/transport-environment/2021/03/05/L2RXC3L4CFHEFCOZBICKCRPWYU/

 

공군 예비역 대령이 말하는 매우 수상한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

국민 청원 올려

 

youtu.be/MlVpAZ9Na_o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