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이집트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 최종 낙찰자 선정 ㅣ 이집트 대통령, 현대로템과 열차 국산화 논의 Egyptian president convenes with Hyundai Rotem to discuss cooperation in railway sector

 

 

수출입은행 금융 지원으로 총 1225억 규모 계약 체결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 실적 확보를 통한 추가 수주 기대

 

  현대로템이 이집트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현대로템은 28일 이집트 철도청과 나일강 상류의 주요 도시 나그 함마디~룩소르 구간에 대한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을 낙찰 받았다고 밝혔다. 사업 금액은 약 1225억원이다.

 

이번 사업은 향후 3년 간 총 연장 118km 구간의 14개 역사 신호시스템을 현대화하는 사업으로 현대로템은 열차 위치에 따라 후행 열차의 속도를 제어하는 자동열차방호장치와 컴퓨터를 통해 열차의 진로를 제어하는 전자연동시스템 등을 포함한 최신의 신호시스템을 공급한다. 또 관제·기계·전력 설비 등을 포함한 철도 시설 전반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집트 나라하마디(Nagh Hammady)∼룩소르(Luxor)’ 구간 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이집트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은 현재 카이로에서 운용중인 1~3호선 지하철 노선에 차량을 공급하면서 쌓은 신뢰와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이 주효했다. 지난 2016년 한국수출입은행은 이집트 철도 신호 현대화 사업에 1억 1500만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을 제공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자동열차방호장치와 전자연동시스템 등 열차 안전을 담당하는 최신 장치들이 다수 포함될 예정이다. 자동열차방호장치는 앞차 위치에 따른 속도 및 선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열차의 속도를 제어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전자연동시스템은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컴퓨터를 통해 열차의 진로를 제어하는 장치다.

 

현대로템은 향후 철도차량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신호시스템 사업 확대를 통해 이집트 철도 인프라 구축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이집트의 연간 여객수요는 5억명에 달하지만 차량의 안전을 책임지는 신호 시스템의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이다. 이집트 정부는 지난 2008년부터 철도 신호체계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철도시설 현대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집트 철도청은 2022년 이후 남동부 도시인 룩소르와 아스완을 잇는 225km 구간의 신호 현대화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현대로템 차상·지상 신호장치

 

이날 압델 파타 엘시시(Abdel Fattah el-Sisi) 이집트 대통령은 "이집트 발전을 위한 파트너로 현대로템과 같은 한국 기업과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신호 현대화가 진행되는 노선은 나일강의 주요 도시들을 연결하는 이집트 철도 교통의 핵심 구간”이라며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고품질의 신호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카이로 1호선 전동차 180량, 2017년 카이로 3호선 전동차 256량을 수주했으며 2019년에는 카이로 2호선 전동차 48량 및 유지보수 사업을 낙찰 받는 등 이집트 철도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로템

 

 

Egyptian president convenes with Hyundai Rotem to discuss cooperation in railway sector

 

CAIRO – 27 April 2021: President Abdel Fatah al-Sisi received on Tuesday CEO of Hyundai Rotem Lee Young-Bae to discuss cooperation opportunities in the fields of green hydrogen production, and powering trains with new and renewable energy.

 

  President Abdel Fatah al-Sisi in meeting with with Hyundai Rotem CEO in Cairo on April 27, 2021. Press Photo

 

The meeting tackled the localization of the manufacturing of trains as well as signaling, communications, control, and driving systems in Egypt.

 

 

In that context, the president affirmed that South Korea is a development partner and that the government looks forward to establish a strategic partnership with the company in many industrial sectors, particularly heavy industries that are labor-intensive but still use advanced technology.

 

https://www.egypttoday.com/Article/1/101375/Egyptian-president-convenes-with-Hyundai-Rotem-to-discuss-cooperation-in

 

  압델파타알시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27일 이영배 현대로템 대표를 접견해 녹색수소 생산과 신재생에너지 전동차 분야 협력기회를 논의했다.

 

이 회의에서는 이집트의 신호, 통신, 제어, 운전 시스템뿐만 아니라 열차 제조의 국산화 문제를 다루었다

 

그런 맥락에서, 대통령은 한국이 개발 파트너이며 정부는 많은 산업 분야, 특히 노동 집약적이지만 여전히 첨단 기술을 사용하는 중공업 분야에서 이 회사와 전략적 제휴를 맺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