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원전 건설에 러시아 로사톰 입찰 참여 금지...한국 수주 가능성 높아져 Rosatom set to be barred from Czech nuclear power plant tender

 

Rosatom set to be barred from Czech nuclear power plant tender

Revelations that Russian intelligence was behind a 2014 blast in Czechia could see nuclear energy giant Rosatom lose out on a lucrative deal to upgrade the Dukovany nuclear power plant.

 

World Nuclear Association

 

   2014년 체코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의 배후가 러시아 정보기관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로사톰은 두코바니 원자력 발전소를 개량 사업 참여 기회를 놓칠 수 있다.

 

 

체코 관리들은 러시아가 2014년 무기 창고에서 치명적인 폭발의 배후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러시아의 핵 원전회사인 로사톰이 두코바니 원자력 발전소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수십억 유로 규모의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배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체코는 지난달 17일 전직 러시아 정보요원 세르게이 스크리팔을 상대로 2018년 솔즈베리 독극물을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러시아 남성 2명이 2명이 숨진 무기창고 폭발사고와 연계돼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체코 정부는 두코바니 원자력 발전소 개보수 사업 평가에서 로사톰을 제외한다고 결정했다.

 

따라서 강력한 경쟁자였던 로사톰이 탈락하므로써한수원을 중심으로 팀코리아가 그동안 추진해왔던 8조원의 체코 원전 사업을 수주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edited by kcontents


 

Czech officials will exclude Russia’s nuclear monopoly Rosatom from taking part in a tender worth several billion euros to upgrade its nuclear power plant at Dukovany following revelations that Russia was behind a deadly 2014 blast at an arms depot.

 

Czechia revealed on April 17 that two Russian men, also suspected of carrying out the 2018 Salisbury poisonings against the former Russian intelligence operative Sergei Skripal, are being linked to the explosion at an arms depot, in which two people were killed.

 

https://emerging-europe.com/news/rosatom-set-to-be-barred-from-czech-nuclear-power-plant-tender/

kcontents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