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친환경 재료로 만든 3D 프린팅 주거지 'TECLA Discover the interiors of TECLA, a 3D-printed home made of clay

 

Discover the interiors of TECLA, a 3D-printed home made of clay by mario cucinella + WASP

 

mario cucinella architects and WASP have completed ‘TECLA’ — a 3D-printed habitat made entirely from raw earth. built in massa lombarda, italy, the experimental dwelling, which was previously featured on designboom here, proposes a sustainable habitat that can be 3D-printed in a small fraction of the time required by traditional processes, while also significantly reducing waste and emissions. following the completion of the structure, the practice has unveiled the first images of its warm interiors.

 

 

dubbed ‘TECLA’, after an imaginary city described by writer italo calvino, the name is also a portmanteau of ‘technology’ and ‘clay’ — referring to the construction material. in fact, this raw earth material is a blend between soil found onsite, water, rice husk, and a binder which only takes 5% of the whole composition. 3D-printing with clay ensures that the dwelling can be built anywhere in the world using local resources, particularly in rural areas where it’s not easy to find construction materials.

 

View full text

https://www.designboom.com/architecture/tecla-mario-cucinella-3d-printed-home-clay-interiors-04-15-2021/

 

토양, 물, 쌀껍질의ㅣ 혼합체

 

   마리오 큐시넬라 건축가들과 WASP는 완전히 지구로 만들어진 3D 프린팅 서식지인 'TECLA'를 완성했다. 이탈리아의 마살롬바르다에 지어진 이 실험 주거지는 전통적인 과정에 의해 요구되는 시간의 일부에서 3D 프린팅이 가능한 지속 가능한 서식지를 제안한다.폐기물 및 배출량도 크게 줄일 수 있다. 구조물을 완성한 후, 연습은 그것의 따뜻한 인테리어의 첫 이미지를 공개했다

 

designboom.com

 

 

작가 이탤로칼비노에 의해 묘사된 가상의 도시의 이름을 따서 'TECLA'라고 명명되었으며, 이 이름은 건축 재료를 가리키는 '기술'과 '클레이'의 합성어이기도 하다. 사실, 이 원토재는 현장에서 발견되는 토양, 물, 쌀껍질, 그리고 전체 구성물의 5%만을 차지하는 바인더의 혼합물이다. 점토로 3D 프린팅하면 지역 자원을 이용하여 세계 어디서나 주거지를 건설할 수 있으며, 특히 건설자재를 찾기가 쉽지 않은 시골지역에서 그렇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