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을 돌아보며..."포스트 토목 30년" - 대한토목학회 이승호 회장

 

토목이 걸어온 70년을 돌아보며 토목이 걸어갈 30년을 제시하다

 

   토목은 우리 생활에서 중요하고 기본이 되는 도로, 교량, 항만, 제방, 댐, 철도, 건물, 상하수도 등을 건설하는 공사다. 또한 우리 사회의 경제 발전에 기본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사회간접자본(S.O.C)’이라고도 불린다.

 

도로, 교량, 항만 등의 구조물은 경제활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사회기반시설이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1970년 경부고속도로를 건설하면서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만큼 ‘한강의 기적’이라는 놀라운 경제 성장을 이루기까지 토목이 견인했다는 것은 과언이 아니다.

 

대한토목학회 이승호 회장

 

이러한 과정 속에서 토목건설기술은 눈부신 발전을 이뤘고, 바다 위 해상교량을 대표하는 국내 최장의 인천대교를 건설하기도 했다. 인천대교는 총 연장 12km에 달하는 바다 위 해상교량으로써 영국의 건설전문지 ‘컨스르럭션 뉴스’로부터 ‘세계 10대 경이로운 건설 프로젝트’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국내 토목건설기술은 터키 보스포러스 해협을 관통하는 해저터널과 교량을 차례로 시공하고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실적을 가지고 있다. 그 외에도 극한지인 남극에 장보고 기지 건설 등 국내의 건설기술은 이미 세계적인 기술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현재 토목은 전통적인 신설도로와 철도의 개설 뿐 아니라 도심지의 새로운 공간개발이 최근의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도심지 고속도로 신설과 GTX 건설, 초고층건물과 지하복합시설물과 연계된 건설이 앞으로의 주요 미래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1970년대의 근대화 시대에 맞추어진 도시건설과 산업발전을 토대로 국내 SOC시설이 많이 시공됐지만 이제 50년의 시간이 지난 현시점에서 국가 주요시설물이 노후화되고, 리모델링이 필요한 시기가 됐다. 이에 따라 과거 건설된 시설물의 리뉴얼과 리폼을 위한 건설 산업이 또 한 축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재 국내 건설시장은 다소 침체돼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한토목학회는 건설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관련 기업과 상생을 위한 협력 방안 마련을 우선적으로 도모할 계획이다. 토목시장을 제어하고 있는 관련 규제를 정부와 협의해 규제완화와 관련 법령의 재검토를 추진하고, 건설법령 중 불합리한 조항을 개정해 건설 산업의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 다른 측면으로 토목의 미래를 거머쥐고 있는 미래 토목인의 육성도 중요하다. 이에 토목학회는 대학 토목 관련 학과의 발전을 위해 교육정책을 제시하고 학교와 학회의 상호교류 확대를 위해 마스터 플랜을 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다. 젊은 토목인들이 미래의 비전을 보고 배우고 느끼고 활동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들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대한토목학회 이승호 회장(사진)은 “토목의 미래 비전은 최근 건설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 건설이라는 새로운 건설 패러다임”이라며 “첨단 IT 분야와의 접목을 바탕으로 ICBM 기술과 융합해 과거 건설의 이미지를 탈바꿈하는 스마트 건설 기술을 미래비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다 구체적으로 최근 건설 분야에서는 BIM 설계가 기본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으로 정부에서도 BIM 설계에 대한 지침과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다. 토목분야에서도 전통설계와 BIM 설계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설계기법을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스마트 건설이 쉽게 다가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러한 것들을 체계적으로 해결해 나아가기 위해서 토목학회는 올해부터 학회에서 토목 미래 발전을 목표로 4차 산업위원회를 신설해 미래 토목의 비전을 제시하고 먹거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며 “또한 젊은 토목인 양성을 시대적 소명으로 생각하고 있다. 선배 토목인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선후배 간 만남의 장을 많이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토목학회가 7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한 해이다. 토목학회는 1951년 창립 이후 현재 회원 2만 8천명을 넘는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건설 분야를 대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학술단체다.

 

 

이에 70주년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학회 창립 70주년 기념행사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70주년 기념사업과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행사 주요 내용으로는 지난 70년 동안 토목분야에서 국가 기여도를 반영한 토목인을 선발하고 국가 훈포장과 유공자 표창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토목 70년! 다음 30년! (70 Years of Civil Engineering! To the Next 30 Years!)’을 실천하기 위해 건설기술과 학문 발전을 위한 다양한 학술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공학저널 전찬민 기자] 

 

http://www.engjournal.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02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