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현장 위험 작업에 로봇 기술 도입 ㅣ동서발전, 발전소 건설현장 스마트 건설관리 체계 구축

 

대표적 고위험작업인 '내화뿜칠'에 국내 최초로 로봇 활용

현장 근로자의안전을 위한 다양한 로봇 기술 적용 나서…

 

   좌우로 이동하는 로봇팔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근로자는 10m 높이에서 작업중인 로봇을 지상에서 조종한다. 기존에는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직접 리프트에 올라가 했어야 할 작업이다. 제조업장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로봇이 있는 이곳은 다름 아닌 건설 현장.

 

삼성물산이 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고위험 작업에 로봇 기술을 도입하고 나섰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은 건설현장의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되는 내화뿜칠 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처음으로 현장에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내화뿜칠은 건물의 철골 기둥과 보에 내화재(耐火材)를 덧칠해 높은 열에도 견딜수 있게 하는 필수 작업이다. 이 작업은 근로자가 유독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는데다 높은 곳에서 작업해야 하는 상황이 많아 대표적인 고위험 작업으로 분류된다.

 

삼성물산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이번 기술은 고소작업대 상부에 내화재 분사를 위한 로봇팔을 적용하고, 하부에는 원료 혼합기와 저장설비를 일체화했다. 특히 이동식 플랫폼을 적용해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기술은 대규모 철골 기둥으로 이뤄진 반도체 공장 건설 현장에 우선적으로 적용을 시작한다. 무엇보다 현장 근로자들이 유해물질 또는 고소작업과 같은 위험에 노출되지 않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작업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크다.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건설현장의 여러 고위험 작업을 로봇이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철근콘크리트 기둥에 구멍을 뚫는 드릴링 로봇을 비롯해 360도를 회전하면서 자동으로 배관용접이 가능한 자동용접 로봇 등 다양한 로봇 기술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건설 자동화 기술은 빠르고 효과적인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근로자의 안전을 지킨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 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

 

발전소 건설현장 스마트 건설관리 체계 구축

유지관리단계 4차산업기술 활용…무재해 달성

 

    한국동서발전이 드론, 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 기술을 건설에 적용하는 '스마트 건설관리'로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동서발전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으로 강화된 안전규제에 대비해 건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혁신적 해법의 하나로 건설사업의 전 주기에 걸친 '스마트 건설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동해바이오발전소 연료저장고 신설공사에 이 시스템을 시범 도입을 도입했다. 드론으로 사진을 촬영해 지형정보를 포함한 수치모델로 제작한 후 현장 구조물이 설계대로 정확히 건설되고 있는지 실시간 확인하고 현장에서 굴착, 성토된 토공량을 정밀산출해 공사량을 산정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발전본부 내 연료저장고 신설공사 현장에서 직원들이 드론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동서발전] 2021.04.15 fedor01@newspim.com

 

드론은 측량분야 외에도 근로자가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극한지, 고소 부위와 같은 안전사고 위험지역에 접근해 안전 위해요소를 점검하는 등 안전관리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이를 통해 측량 정확도가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기존 인력을 활용한 작업방식에 비해 시간이 단축돼 생산성도 향상됐다.

 

또한 건설 중장비와 작업자 간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IoT 기반의 '양방향 지능형 건설장비 접근경보 시스템'을 도입했다. 시스템은 현장작업자와 건설 중장비에 부착된 센서로 작업자 위치를 인식해 건설장비 작업 범위에 접근하면 경보음을 울리고, 관리감독자와 관제시스템에 실시간으로 통보한다.

 

지난해 5월 시스템을 현장에 적용한 이후 현재까지 주의·경고 알림 187건에 대해 즉각적인 통보를 실시해 충돌, 협착 등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동서발전은 누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업 유형, 위치, 시간대, 중장비 종류별 경보 건수를 분석하고 안전사고 취약지역과 시간대를 도출해 중점 관리하고 있다.

 

실증결과를 토대로 드론, IoT, 가상현실(VR) 등 4차산업 기술을 당진발전본부 저탄장 옥내화사업,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 등 대규모 건설사업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설계가 진행 중인 음성천연가스발전소에 설계단계부터 3차원 입체모델링을 적용하고 기계·전기·토건 등 분야별 공정 일정을 반영해 사전에 간섭사항을 발굴·개선하고 있다.

 

건설 작업자와 감독자 안전교육을 위해 VR과 결합한 시네마틱 체험형 콘텐츠를 제작해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당진발전본부에 VR 기반 안전체험관을 설치하고 추락, 전도·협착 등 6개의 VR 안전 콘텐츠와 고소·비계작업 4D 모션 시뮬레이터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https://m.newspim.com/news/view/20210415000137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