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거미와 대화할 수 있다 l 차세대 살아있는 로봇 Humans could soon talk with spiders as scientists turn web patterns into sounds l Scientists Create the Next Generation of Living Robots

 

Humans could soon talk with spiders as scientists turn web patterns into sounds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scientists say arachnids use vibrations on their webs to sense the world around them and have now translated the silky structures into sound

 

Daily Star

 

Humans could soon speak to spiders by playing them the 'music' of their webs.

Researchers said arachnids use vibrations on their webs to sense the world around them.

 

They have now translated the structure of a spiders' webs into music in the hopes their project could lead to interspecies communication.

 

 

And their study could also help build 3D printers that make complex microelectronics.

 

Researchers trying to understand the mysterious world of spiders scanned and adapted webs into music by allocating notes to each strand.

 

This, they say, could give them valuable new ways of looking into other fields of research.

 

View full text

dailystar.co.uk/news/latest-news/humans-could-soon-talk-spiders-23897632

 

   과학자들이 거미줄을 소리로 바꾸면서 인간은 거미와 곧 대화할 수 있게 됐다.

 

메사추세츠 공과대학교 과학자들은 그들 주위의 세계를 감지하기 위해  거미줄에 진동을 사용했고 이제 그 실크 구조물을 소리로 번역했다고 말했다.

 

 

인간은 거미에게 거미줄의 '음악'을 들려줌으로써 대회를 할 수 있게 된다

그들은 이제 거미줄의 구조를 그들의 프로젝트가 종간 의사소통을 이끌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음악으로 변화시켰다.

 

그리고 연구는 복잡한 마이크로 일렉트로닉스를 만드는 3D 프린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거미의 신비로운 세계를 이해하려는 연구원들은 각각의 가닥에 음표를 할당함으로써 거미줄을 스캔하고 음악으로 변형시켰다.

 

이것은 다른 연구 분야를 조사하는 가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Scientists Create the Next Generation of Living Robots

Artificial living organisms can work together in swarms and record information

 

The next version of Xenobots have been created - they're faster, live longer, and can now record information. (Source: Doug Blackiston & Emma Lederer)

 

 

Last year, a team of biologists and computer scientists from Tufts University and the University of Vermont (UVM) created novel, tiny self-healing biological machines from frog cells called “Xenobots” that could move around, push a payload, and even exhibit collective behavior in the presence of a swarm of other Xenobots. 

 

Get ready for Xenobots 2.0. 

 

The same team has now created life forms that self-assemble a body from single cells, do not require muscle cells to move, and even demonstrate the capability of recordable memory. The new generation Xenobots also move faster, navigate different environments, and have longer lifespans than the first edition, and they still have the ability to work together in groups and heal themselves if damaged. The results of the new research were published today in Science Robotics.

 

 

차세대 살아있는 로봇을 만든 과학자들

 

  인공 생물은 떼를 지어 함께 일할 수 있고 정보를 기록할 수 있다.

 

Xenobot의 다음 버전은 더 빠르고, 더 오래 살며, 이제 정보를 기록할 수 있게 되었다. (출처: 더그 블랙스톤 & 엠마 레더러)

 

작년에 터프츠 대학과 버몬트 대학의 생물학자들과 컴퓨터 과학자들로 구성된 연구팀은 "제노봇"이라고 불리는 개구리 세포로부터 새롭고 작은 자기 치유 생물학적 기계를 만들어냈는데, 이 기계는 다른 제노봇 무리들 앞에서 움직이고, 탑재체를 밀며, 심지어 집단 행동을 보일 수도 있다.

 

같은 팀은 이제 하나의 세포에서 몸을 스스로 조립하고, 근육 세포가 움직이지 않아도 되며, 기록 가능한 기억의 능력까지 입증하는 생명체를 만들었다. 또한 차세대 Xenobots는 첫 번째 버전에 비해 이동 속도가 빨라지고, 다양한 환경을 탐색하며, 수명이 길며, 여전히 그룹별로 협력하고, 손상된 경우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View full text

https://now.tufts.edu/news-releases/scientists-create-next-generation-living-robot

 

Scientists Create the Next Generation of Living Robots

youtu.be/g_eLsiAv8w4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