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KTCS-3) 상용화에 한걸음 [국가철도공단]

 

KTCS-3 핵심기술 성능 검증 착수

현장 성능검증을 거쳐 상용화 기반 마련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국가R&D로 개발한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의 핵심기술 성능 검증에 착수하였다고 12일(월)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Train Control System) : 열차의 운행위치 감지 및 열차간격을 확보하여 열차 간 사고방지 및 안전운행을 유지하는 시스템

 

차상장치(On-Board Unit) : 자동운전 및 제동을 담당하며 차량에 설치 

  · 차상컴퓨터장치(KVC), 기관사 현시장치(DMI), 발리스안테나(BTM)

  · 열차분리검지장치(KTCS-3 전용 기능으로 궤도회로 대체기술)

 - 지상장치(Track side) : 열차간격을 제어하며 지상에 설치(관제센터, 역 등)

  · 무선폐색센터(RBC)

  · 레일절손검지장치(KTCS-3 전용 기능으로 궤도회로 대체기술)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은 열차위치를 검지하는 궤도회로를 사용하지 않고 실시간 무선통신(LTE-R)으로 열차위치를 검지하고 간격을 제어하는 신호기술로서,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하여 정밀 자동운전도 가능한 시스템이다.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의 구성도

공단은 2024년 말까지 KTCS-3 핵심기술인 차상장치*와 지상장치**에 대한 성능을 호남고속선 등에서 검증을 완료하고 각종 기술 규격도 마련하여 상용화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  차상장치 : 차량에 설치되어 열차자동운전과 제동을 담당하는 장치

  ** 지상장치 : 선로에 설치되어 열차간격 제어를 담당하는 장치

 

 

김한영 이사장은 “KTCS-3는 지금까지 사용하는 철도신호시스템을 완전히 뛰어넘어 4차산업기술을 철도에 적용시킨 새로운 모델로, 향후 상용화되면 해외철도시장 진출 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빠르고 안전한 철도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철도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