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기른 7m 손톱 컷팅식 VIDEO: Filed down: After 28 years, Texas woman cuts her Guinness record-long fingernails

 

After 28 years, Texas woman cuts her Guinness record-long fingernails

After almost 30 years of growing the world’s longest fingernails by a female, Ayanna Williams has finally filed them down to history.

 

Ayanna Williams, the Guinness World Record holder for longest fingernails on a pair of hands for a female, recently had them cut off by a Fort Worth dermatologist. GUINNESS WORLD

 

    28년 후, 텍사스 여성은 기네스 기록의 긴 손톱을 자른다.

 

세계에서 가장 긴 손톱을 기른 지 거의 30년 만에, 아얀나 윌리엄스는 마침내 손톱을 역사에 기록했다.

기네스 세계 기록 보유자인 아얀나 윌리엄스는 최근 포트워스 피부과에서 손톱을 잘라냈다. 

 

 

윌리엄스는 최근 포트워스의 한 피부과에서 24(7.2m) 이상의 긴 손톱을 마침내 제거했다.

 

62세의 윌리엄스는 2017년부터 여성에 의해 가장 긴 손톱으로 기네스북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녀는 1990년대 초에 손톱을 자르는 것을 중단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Williams had her nails, which measured more than 24 feet combined, removed recently at a Fort Worth dermatologist.

 

Williams, 62, had been the active Guinness World Records holder for longest fingernails by a female since 2017. She stopped cutting her nails in the early 1990s.

 

 

View full text

https://www.star-telegram.com/entertainment/arts-culture/article250508664.html

 

 

Cutting The World's Longest Fingernails - Guinness World Records

youtu.be/547r3_f8Pb4

kcontents

728x90
그리드형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