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주택부문' 괜찮다...GS건설도 강세..모두 52주 신고가 돌파

 

 

증권사 발표에 강세

 

   현대건설이 "무시하면 안 되는 현대건설 주택부문" 이라는 증권사 발표에 강세를 보이며 전일대비 3.0% 오른 46,350원을 기록 중이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이날 DB금융투자 조윤호 연구원은 현대건설(000720)에 대해 "다른 대형건설사와 비교할 때 신규수주에서나 매출액에서나 현대건설의 주택 비중은 낮은 축에 속함. 하지만 기저효과라고 할지라도 21년 이후 실적 개선의 핵심은 주택이라고 봐야 함. 주택 매출액이 늘어나면서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모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됨." 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DB금융투자 이외에도 유진투자증권(04월07일)과 신한금융투자(04월06일), 하나금융투자(04월06일)에서 각각 "국내외 무난한 실적, 2021년 이익 본격 개선", "2021년에는 해외 걱정 없다", "1Q21 Preview: 갈수록 좋아질 것" 이라고 현대건설 분석 리포트를 발표했다.

 

 

 

08일 10시 33분 현재 현대건설(000720)은 전 거래일 대비 3.0%(1,350원) 상승한 46,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재 주가를 기준으로 현대건설은 최고 목표가 대비 38.1%의 상승여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넷 AI 로봇 기자]

 

건설주..대형 건설사 '더 간다'

 

  오세훈 국민의 힘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서 건설주들이 반색하고 있다. 특히 당선인의 주택 관련 공약이 재건축, 재개발에 초점을 맞춰져 정비사업을 진행하는 대형 건설주들에 관심이 커진다.

 

 다음금융 edited by kcontents

 

8일 오전 10시27분 GS건설 (45,750원 상승3100 7.3%)은 전일대비 2200원(5.16%) 상승한 4만4850원을 기록 중이다. 현대건설 (46,850원 상승1850 4.1%)은 1400원(3.11%) 오른 4만6400원을 나타내고 있고 대우건설 (7,040원 상승550 8.5%)은 4%대, HDC현대산업개발 (30,400원 상승1000 3.4%)은 2%대 강세다.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40810291961603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