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혈관 탄력 유지법

 

    혈관은 딱딱해졌을 때 문제가 생긴다.

 

혈압이 높아질 뿐 아니라, 혈전 발생 위험도 커지기 때문이다. 이를 예방하려면 혈관을 탄력 있게 유지시켜야 하는데, 의외로 간단한 방법이 있다. 바로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하는 것. 국내 연구가 이를 입증했다.

 

한 시간에 한 번씩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하면 혈관 탄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출처국제신문

 

성균관대 스포츠과학과 연구팀이 성인 남성 30명을 대상으로 일시적인 좌식(坐式) 차단의 효과를 연구했다. 3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좌식 생활을 하게 했고, 다른 그룹은 같은 시간 동안 좌식 생활을 하면서 1시간에 한 번씩 4분간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걷게 했다. 일주일 후 이들의 혈관 기능 변화를 분석한 결과, 제자리걸음을 통해 일시적으로 좌식 차단을 했던 그룹은 혈관의 이완 능력이 8.37%에서 10.11%로 증가했다. 반면 평소처럼 생활했던 그룹은 혈관 기능이 9.65%에서 9.62%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혈관 이완 능력은 혈관이 혈류 변화에 얼마나 잘 반응하는 지를 나타내는 수치로 혈관의 기능을 대변한다. 혈관 이완 능력 수치가 높을수록 혈관 탄성력이 좋아 혈액순환이 더 쉽게 이뤄진다.

 

 

연구팀은 "좌식 자세는 하체로 가는 혈관을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하는데, 앉아 있는 상태로 2시간이 지나면 하체에 흐르는 혈액의 점성도가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며 "한시간 마다 일어나 하체의 혈액 점성도를 낮추고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해야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4/07/2021040702195.html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