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7천950만원까지...ㅣ 업비트 운영 두나무, 미 상장 준비에 53만원까지...카카오도 덩달아

 

  두나무가 운영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6일 오전 한때 자체 역대 최고가인 1비트코인당 7천950만원까지 치솟는 등 가상화폐 투자 열기가 한층 끓어오르고 있다.

 

 

 

  7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지난달 업비트 앱 이용자는 320만명으로 올해 1월(119만명)의 3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두나무

서울대 컴퓨터공학부와 경제학부를 복수 전공한 송치형 이사회 의장이 2012년 설립한 핀테크 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14년 4월 소셜과 모바일 기능을 결합한 '증권 Plus for KAKAO(현재 카카오스탁)'라는 증권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출처 비지니스워치)

 

 

업비트 운영 두나무 상장에 카카오 상승

카카오, 장 중 53만원 돌파해 신고가 기록

 

   카카오가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미국 나스닥 상장 추진 소식에 6일 장 중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카카오는 두나무의 지분을 일부 보유 중이다.

 

美증시 빅테크 기업 강세도 긍정적 영향

네이버도 카카오 따라 상승세 이어나가

 

비지니스워치 edited by kcontents

 

이날 오전 11시10분 기준 카카오의 주가는 전일 대비 3만6000원 오른 53만8000원에 거래 중이다. 카카오는 장 중 53만900원까지 오르며 돌파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이같은 강세는 카카오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지분을 다량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카카오가 보유한 두나무 지분은 8.1%다. 여기에 카카오 자회사 케이큐브1호벤처스투자조합(11.7%), 카카오청년창업펀드(2.7%) 등을 포함하면 20%가 넘는 지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날 비트코인이 7900만원을 돌파하는 등 강세를 보이면서 암호화폐시장에 대한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자 두나무의 상장 소식에 대한 관심이 카카오에게도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나무가 나스다에 상장하게 될 경우 기업가치가 재평가 되면서 카카오가 보유한 지분가치도 동반상승하게 된다.

 

또한 지난 밤 뉴욕 증시에서 미국 내 IT 대장주들의 주가가 일제히 급등세를 보인 점도 카카오 등 한국 빅테크 기업 주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각) 뉴욕 증시에서는 애플(2.36%)과 페이스북(3.43%), 알파벳(4.19%) 등의 주가가 모두 올랐다. 이에 네이버도 전일 대비 8500원(2.25%) 오른 38만5000원에 주가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jey@newsis.com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406_0001396694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