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시글] "어이?"

 

어이? 어이가 없네

 

     지난 휴일 점심 무렵에 서울 중구 황학동을 거닐다 출출해서 인근 유명한 곱창집을 들렀다. 앞 좌석에는 3명의 건장한 사내들이 밥을 먹으면서 건설공사 현장 실태를 신랄하게 얘기하고 있었다. 워낙 큰소리로 떠드는 바람에 우연히 그들의 대화를 다 듣고 말았다.

 

대략 30대 후반쯤으로 보였을까? 자신 있는 모습과 말투로 보아하니 경력이 제법 된 듯한 건설근로자들이었다. 식사하는 내내 귀에 익은 말들이 쏟아졌다.

 

요지는 그랬다. 설계·시공 등 분야별 1등 기업 몇몇을 빼고는 현장 관리나 근로자 처우가 다 거기서 거기라는 것이다. 이어서 안전관리 문제, 함바집, 안전장구 구입 얘기가 오가더니 “건설현장은 아직 멀었다”고 하는 한 근로자의 푸념이 들린다.

 

그러던 중 갑자기 한 사람이 하소연하듯 얘기한다. “‘어이’ ‘어이’라는 말 좀 안하면 좋겠어. ‘여러분’이라고 하면 얼마나 좋을까?”

 

 

근로자 출입명부가 있음에도 성씨나 이름을 특정해 부르지 않고, 여럿이 모인 현장에서나 안전관리교육장에서도, 그리고 식당 안에서도 여지없이 들려오는 소리가 ‘어이!’란다.

 

[참고자료] edited by kcontents

사전적 의미로만 본다면 ‘어이’란 조금 떨어져 있는 사람을 부를 때 하는 말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고 돼 있다. 물론 나쁜 의도는 아니겠지만 현장 근로자들은 꽤나 듣기 거북할 것 같다. 직위나 나이를 불문하고 아무 때나 불러대니 말이다.

 

기자는 연초에 건설현장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면에 언급한 적이 있었다. 현장에서의 호칭부터 서로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인식의 변화가 쉽지 않은 걸 알지만 이런 관행부터 고쳐지지 않는 한 우리 건설현장의 이미지 제고는 요원할 것 같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대한전문건설신문

 

http://www.koscaj.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757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