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에 체중 감소폭 커지면 치매 위험 높아져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60세~79세 성인 총 4만5076명 대상 코호트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팀은 2002년~2003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참여자 중 알츠하이머병이 없는 60세~79세 성인 총 4만5076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체질량지수를 2년 및 4년 단위로 비교해 체질량지수 변화의 정도가 알츠하이머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노인은 체중 감소 폭이 클수록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  A Place for Mom edited by kcontents

60세 이상 노인은 체중 감소 폭이 클수록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 결과, 여성은 2년 동안 체질량지수가 ▲5~10% 감소하면 알츠하이머치매 발병 위험이 1.14배 ▲10.1~15% 감소하면 1.44배 ▲15% 이상 감소하면 1.51배 높아졌다. 또한 4년 동안 체질량지수가 ▲5~10% 감소하면 1.31배 ▲10.1~15% 감소하면 1.6배 ▲15% 이상 감소하면 1.68배 높아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남성의 경우, 2년간의 변화는 유의미한 영향이 없었지만 4년 동안 체질량지수가 10.1~15% 감소한 남성에게서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1.33배 높았다.

 

강서영 교수는 "체질량지수가 감소하면 영양소 결핍과 호르몬 변화가 발생하며, 이는 인지기능 감퇴로 이어져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커진다"며 "필수지방산 결핍은 신경세포막의 생리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비타민 결핍은 조직 손상에 대한 보호 작용을 더디게 한다"고 말했다.

 

김영식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령에서 체중 감소는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고령에서 영양 섭취 부족으로 인한 체중 감소와 운동 부족으로 인한 근감소증을 예방하는 것이 뇌 건강 및 치매 예방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권위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3/25/2021032501214.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