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부동산 시장 동향

 

 

"비싼 아파트 대신 오피스텔"

대출 쉽지만 보유세 낼수도

 

투자용에서 주거용으로 인식변화

수도권 공급 5년 연속 감소

 

최근 1~2인 가구를 위한 주거대안으로 오피스텔이 인기다. 특히 수도권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지지만, 공급물량은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오피스텔 거래량은 2019년 대비 13.46% 증가한 2만7997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거용으로 많이 찾는 전용 60㎡ 초과 물량은 5977건이 매매거래되면서 2016년 6146건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공급량은 해마다 줄고 있다. 올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 분양됐거나 예정인 오피스텔은 총 1만7469실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분양물량은 2017년 7만4278실에서 2018년 5만8725실, 2019년 3만5650실, 2020년 2만6489실 등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근래 공급물량이 가장 많았던 2017년의 경우 남양주 다산지구와 구리 갈매지구 등 수도권과 인접한 개발 초기 단계인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경기도에서 4만1442실이 쏟아졌다. 이후 2018년 3만2486실, 2019년 1만6023실, 2020년 9796실, 2021년 9043실 등 물량이 감소했다. 이는 택지지구의 조성이 마무리되면서 수도권 전체 물량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물량은 줄었지만, 2룸형, 룸·거실 구분형 등 1~2인 가구에 적합한 설계를 갖춘 주거용 오피스텔은 수요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작년 7월 말 임대차 2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에서 시작된 아파트 전세난과 집값 폭등세이 맞물리면서 주거대안으로 부상하자 매매가격도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작년 수도권 오피스텔의 매매가격은 2019년 대비 약 12.91% 뛰었다.

 

아파트 등 부동산 규제 강화에 따른 오피스텔 투자도 늘고 있다. 주거를 위해 오피스텔을 구매하는 젊은 수요층과 달리 중장년층은 초저금리의 투자 대안처로 오피스텔을 찾고 있다.

 

 

국내 4대 은행(신한·국민·하나·우리은행)의 지난달 말 오피스텔 대출잔액은 6조8843억원으로 작년 3월 말보다 약 8400억원 증가했다. 오피스텔 대출은 최근 5년간 연간 5000억~6000억원으로 꾸준히 늘었다. 이는 오피스텔 대출이 주택보다 많이 나오기 때문인데 주택은 현재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에서 9억원 이하의 경우 LTV(담보인정비율)는 각각 40%, 9억~15억원 구간은 20%가 적용되고 있다. 이에 비해 오피스텔은 각 지역마다 차이는 있지만 보통 담보인정비율이 60~70%에 이른다.

 

오피스텔이 주택 수준의 규제를 받지 않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사무실로 사용한다는 전제가 깔려 있어서다. 즉, 오피스텔은 건축법상 업무시설로 분류돼도 주거용으로 사용하면 주택분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된다. 기준시가 상향시 오피스텔 보유자도 세 부담이 커질 수 있는 것이다.

 

기준시가는 상속·증여·양도세 등을 매기기 위해 국세청이 내놓는 오피스텔·상가 가격이다. 아파트 등 주택세금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은 국토부 산하 한국감정원이 산출하지만 오피스텔·상가에 대한 세금 기준은 매년 1차례 국세청이 내놓는다.

 

국세청은 올해 기준시가가 전국 평균 4%가량 올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역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서울이 5.86%로 가장 많이 올랐으며, 이어 대전 3.62%, 경기 3.2%, 인천 1.73%, 부산 1.4%, 광주 1.01% , 대구 0.73% 순으로 집계됐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robgud@mk.co.kr]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3/280389/

 

오피스텔 분양 급감세

서울 작년의 '반토막'

 

  올해 전국적으로 오피스텔 분양 물량이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국에서 분양됐거나 분양 예정인 오피스텔은 2만5천310실로 잠정 집계됐다.

 

 

2000∼2009년 1만실 미만이던 전국 오피스텔 분양 물량은 2010년(1만4천763실) 1만실을 처음 넘겼고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며 2017년(9만7천455실)에는 10만실 직전까지 갔다.

 

하지만 이듬해 8만620실로 감소한 이후 2019년(5만2천828실), 지난해(4만2천493실)에 이어 4년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는 특히 서울의 오피스텔 분양이 5천327실로, 작년(1만949실) 대비 51.3% 급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오피스텔 분양은 2018년 1만8천109실에서 3년 연속으로 감소하면서 2010년(6천465실) 이후 11년 만에 1만실을 밑돈다.

 

오피스텔 공급이 급감세를 나타내면서 면적이 넓은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을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고 매매가 활발하다.

 

 

한국부동산원 통계로 지난달 아파트값 상승률은 작년 2월 대비 10.0% 올랐지만, 같은 기간 오피스텔 가격 상승률은 22.8%를 기록했다.

 

올해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매매량은 124건(지난 22일 기준)으로,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역대로 가장 많았다.

 

아파트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되고, 초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시중 유동자금이 여전히 풍부한 것도 오피스텔 수요가 늘어나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324139700003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