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인력 양성 패러다임, ‘양’에서 ‘질’로 전환해야" 건산연

‘건설현장 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전환과 시사점’ 보고서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재영)이 26일 ‘건설현장 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전환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건설기능인력 양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공급자 중심의 ‘양적’ 증대에서 수요자 니즈를 반영한 ‘질적’ 증대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불가항력적 전염병의 등장은 건설업의 ‘탈현장화(OSC : Off Site Construction)’를 촉진함으로써 기존 건설기능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지금까지의 건설기능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특징은 ① 팀·반장에 의한 인맥 중심의 현장 진입, ② 어깨너머식 기능 습득, ③ 비정규직 고용 형태로 인한 직업 안정성 결여, ④ 건설기능인력 양적 증대에 초점을 둔 제도 추진으로 설명할 수 있다. 

 

건산연은 생산인구의 감소에 따른 고령층의 증가 및 젊은 세대의 ‘일과 삶의 균형’ 중시 문화, 4차 산업 혁명과 코로나19로 본격화된 스마트 건설 기술 도입 등으로 기존의 인력 양성 패러다임으로는 새로운 환경 변화 대응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건설기능인력의 수요 감소와 이들에 대한 요구 역량 변화가 전망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의 청년층 기피는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서는 ① 직업으로서의 비전 제시를 위한 노력 강화, ② 다(多) 측면에서의 인력 양성, ③ 숙련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 방식 변화 모색, ④ 공식적인 취업연계 서비스 증대 등 네 가지 측면에서 변화가 요구된다.

최은정 건산연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