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 매매 5.5억 아파트, 지금 전세 6.2억"..."세입자 울고 싶어라"


"3년전 매매 5.5억 아파트, 지금 전세 6.2억"…전세난민 울고 싶다

수년간 전셋값이 천정부지 치솟으면서 과거 매매가격에 근접해 가는 단지가 늘고 있다. 계약갱신청구권도 2년 뒤 시세를 막을 수 없다는 한계 때문에 아파트 매입에 나서는 세입자도 늘고 있다.

서울 잠실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사진 = 한주형 기자]

5일 KB부동산 자료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2018년 이후 현재(올해 2월 기준)까지 3년간 27.7%(3.3㎡당 739만원→931만원) 뛰었다. 전세수급지수도 170.4로 비싼 전세금을 지불할 의향이 있더라도 전셋집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수요에 비해 공급물량이 어느정도인지를 부동산공인중개사들에게 매달 조사한 지표다. 전세의 공급상황을 '부족·적당·충분'으로 질문해 100을 중심으로 부족하다는 답변 비중을 더하고, 충분하다는 답변을 뺀 지수로 기준치 100을 넘어 수치가 클수록 전세 공급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많다는 뜻이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현재 전셋값이 3년 전 매매가격을 넘어선 단지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 은평구 진관동 '은평뉴타운 박석고개 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59㎡A는(10층) 지난달 보증금 6억2000만원에 전세계약을 체결했다. 이 단지의 동일 주택형은 3년 전인 2018년 4월 5억5500만원(10층)에 매매거래된 바 있다.

경기도 성남시 중앙동 '중앙동 힐스테이트 2차' 전용 84㎡(15층)도 지난 1월 6억5000만원(15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졌는데 동일 주택형의 2018년 1월 체결된 매매가격은 4억5500만원(15층)이었다.


상황이 이러자 매수로 전환하는 세입자도 늘고 있다.

매매가보다 비싼 전세가… 수도권 '갭투자 기획파산' 주의보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03/2021020302688.html
edited by kcontents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는 지난해 '6·17 대책'으로 대폭 증가한 뒤 7월부터 서서히 감소세를 보였지만 10월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비해 전월세 거래는 임대차법시행 직전인 7월까지 가파르게 증가하다가 직후인 8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12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는 9715건으로 지난해 처음 1만건 아래로 떨어졌다.

은평구 S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전세 매물이 없다보니 전세 만기 6개월 전부터 전셋집을 찾는 고객들도 있다"면서 "전셋집 구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차라리 집을 사려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robgud@mk.co.kr] 매일경제

https://m.mk.co.kr/news/realestate/view/2021/03/213241/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