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발전의 장점 적극 활용하자" 유승훈 서울과기대 교수

[발언대] LNG 발전의 장점 적극 활용하자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정부는 2034년까지 공기업이 운영하는 석탄 발전소 24기를 폐지하고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장기 전력 수급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LNG 발전은 석탄 발전에 비해 미세 먼지 및 온실가스 배출을 크게 줄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인천시 옹진군 영흥화력발전소

 


edited by kcontents

또 계절이나 날씨에 따라 발전량이 크게 차이 나는 태양광·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보다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해 줄 수 있다. 석탄이나 원자력발전과 달리 온배수를 해양으로 거의 배출하지 않고, 건설 기간도 절반 이하여서 전력 수급 안정화에 효과적이라는 평가다.

에너지 전환 모범 국가로 꼽히는 독일 등 선진국들도 LNG 발전을 늘리고 있다. 이 국가들은 종전 석탄 중심에서 신재생에너지 사회로 넘어가는 ‘징검다리’로 LNG 발전에 주목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가 충분히 확대되기 전까지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미세 먼지 등 환경 문제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에너지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근 대구, 음성 등 일부 지역에서 추진 중인 LNG 발전소 건설이 환경오염 등을 우려하는 주민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 등 유해 물질은 오염 감소 장치를 통해 대부분 걸러진다. 현재 판교, 위례, 분당, 동탄 등 수도권 신도시에서 LNG 발전소들이 원활하게 운영되는 것도 이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edited by kcontents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전기를 가져오기 위해 필요한 송전 시설 설치로 인한 사회적 갈등도 예방할 수 있다. 또 발전소 주변 공익 사업 지원 혜택을 비롯, 지방세 확보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 LNG 발전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석탄 발전을 대체하고 환경오염도 줄여야 한다.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opinion/podium/2021/03/04/46JAB67S3JHCLNZ4O5JWWXL7BM
캐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