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에서 철근 체결해주는 드론 [VIDEO] SkyTy is the Drone That Ties Rebar From the Sky

[VIDEO] SkyTy is the Drone That Ties Rebar From the Sky

March 1, 2021 Shane Hedmond


Just over a year ago, I was introduced to an early prototype of the SkyMul SkyTy, which is a robotic drone with a rebar tying attachment designed to autonomously locate and tie rebar on the jobsite.  After a year of tweaks and advancements, SkyMul is now on their third prototype and they showed off those improvements in a new video.



   불과 1년여 전, 작업현장에서 철근을 자율적으로 배치하고 묶도록 설계된 철근 타이를 부착한 로봇 드론 '스카이멀 스카이타이'의 초기 시제품을 소개받았다. 1년 동안의 수정과 발전 끝에, SkyMul은 이제 세 번째 시제품에 올랐고, 그들은 새로운 영상 통해 이러한 개선점을 보여줬다.




스카이멀은 최근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이 최신 프로토타입인 "P3"가 몇 달 동안 비행하고 있다고 말한다. 최신 버전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철근 타이 메커니즘이 드론을 위한 맞춤형으로 만들어진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이전 버전에서는, 기성품인 배터리 구동 철근 타이핑 도구가 드론 배에 묶여 있었기 때문에, 개선된 것은 훨씬 인체공학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철근이 지상에 매우 가까이 있을 때, 왜 드론이어야 할까? 작년에 스카이타이를 만든 사람 중 한 명과 통화했을 때, 그는 철근을 가로질러 갈 때 지상 기반 로봇 솔루션이 많은 문제를 일으킬 수있는 고르지 못한 지형에 대해 언급했다. 대신 SKYTy는 다음 위치로 떠서 착지할 수 있다.


지난해 '콘크리트 월드'에서도 보았던 '타이봇'과 같은 대형 로봇 구조 대비 드론으로 설정 시간과 초기 제약도 크게 줄어든다. TyBot은 대형 프로젝트에서 전반적으로 더 효율적일 수 있지만, 드론은 잠재적으로 작은 작업이나 더 어려운 지형이나 위치에 약간의 이점을 줄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edited by kcontents


In a recent post on their website, SkyMul states that this latest prototype, the “P3,” has been flying for a few months. The first thing that I noticed on the newest version was that the tying mechanism looked to be built custom for the drone.  In previous versions, an off-the-shelf, battery powered rebar tying tool was strapped to the belly of the drone, so the update looks to be much more ergonomic.


But, with rebar typically being very close to the ground, why a drone? When I spoke to one of the creators of the SkyTy last year, he mentioned the uneven terrain that can cause many ground based robotic solutions a lot of trouble when trying to navigate across the rebar. The SKyTy can instead float to the next location and land on its oversized feet.


via YouTube // SkyMul


Setup time and upfront const is also greatly reduced with a drone versus a large robotic structure, such as the TyBot, which I also saw at last year’s World of Concrete. While the TyBot may be more efficient overall on large projects, a drone could potentially pose some benefits to smaller jobs or more difficult terrain or locations.


In its current iteration, the SkyMul technology will semi-automate the rebar layout and allow the rodbuster on site to make any necessary corrections. The total system consists of a ground unit, a drone for mapping, and several worker drones that actually do the tying.




To check out the SkyTy P3 in action, check out the video below:


View full text

https://www.constructionjunkie.com/blog/2021/3/1/video-skyty-is-the-drone-that-ties-rebar-from-the-sky


SkyTy P3 unit performs automated rebar tying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