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하면 목소리 커지는 이유


술 취하면 목소리 자꾸 커지는 이유


    술 취한 사람이 같은 공간에 있는지는, 멀리서도 쉽게 알 수 있다. 술 취한 사람의 목소리가 천장을 뚫을 듯 우렁차게 들리기 때문이다. 왜 술에 취하면 목소리가 커지는 걸까? 이성이 희미해지면서 생기는 단순한 술버릇이라 치부할 수 있지만, 사실은 음주가 청력 기능을 떨어뜨려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못 알아듣게 돼 목소리가 커지는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술 취한 사람의 목소리가 큰 이유는 청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인사이트

edited by kcontents


한림대 의대 이비인후과 이효정, 최효근, 장지원 교수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 43명을 대상으로 음주가 사람의 청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비교 실험했다. 연구 참가자들이 술을 마시지 않았을 때와 술을 마신 후 청력 검사를 한 뒤 청각 기능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분석했다. 청력검사는 달팽이관에서 뇌까지 이어져 있는 전체 청각 신경계의 기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 참가자들의 음주 후 혈중알코올농도 평균치는 0.07%였다.




그 결과, 단순한 소리를 인지하는 수준을 확인하는 순음청력검사와 짧은 단어를 인지하는 수준을 확인하는 어음청력검사 모두에서 술을 마시기 전보다 술에 취했을 때 유의적으로 청력 수치가 떨어졌다. 특히, 주변에 소음이 있는 상황에서 진행한 문장 인지검사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술을 마신 후 참가자들은 주변 소음 정도를 나타내는 신호대비잡음비(SNR)가 -2㏈ 정도로 낮을 때도 문장 속 단어를 알아듣는 능력이 떨어졌다. 주변 소음이 -8㏈로 높아지자 능력이 더 크게 떨어졌다. 주변 소음이 시끄러울 때 9.4% 정도 더 문장 속 단어를 알아듣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효정 교수는 "청력은 말초뿐만이 아니라 두뇌에서도 전두엽 등 집중력이나 고위 인지기능을 담당하는 영역들이 관여하는 기능"이라며 "음주량이 미미한 수준에서도 청력이 떨어지고, 이 때문에 목소리가 커진다는 데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청력 저하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 영국 런던 대학병원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음주량이 증가할수록, 과거 폭음 습관이 있었던 사람일수록 청력 저하 현상이 심했다. 연구팀은 "알코올이 청신경을 손상하거나 소리를 처리하는 뇌의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음주가 장기간 계속되면 청력에 영구적인 변화가 올 수 있다"고 했다.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2/26/2021022601843.html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