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북항 도심재창조 사업계획 윤곽 나와 ㅣ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본격 시동


부산시 부산북항 도심재창조, 구체적 사업계획 나왔다!


서면~광복 도심권역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2월 25일 10:00, 부산북항 통합개발 연계 도심재창조 마스터플랜 최종보고회 개최 

원도심에서 추진 중인 북항재개발, 경부선철도 지하화, 

2030부산월드엑스포와 연계한 10개 핵심사업을 구체적으로 제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2월 25일 오전 10시에 원도심대개조의 구체적 사업계획을 담은 「부산북항 통합개발 연계 도심재창조 마스터플랜」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 사업계획은 2019년 10월 원도심대개조 비전 선포 이후 1년 4개월 만에 발표되는 것으로, 부산시는 원도심에서 진행 중인 북항재개발, 경부선철도 지하화, 2030부산월드엑스포 등 3가지 국가사업과 연계해 원도심대개조 핵심사업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뉴시스



edited by kcontents


이는 부산 원도심에 대대적 변화를 가져올 핵심사업으로, ▲‘원도심-북항 통합연계 전략사업’ ▲‘공공관리형 주거지 재생사업’ ▲‘경제활력형 도심상업지 재생사업’ ▲‘장소창출형 신문화공간 재생사업’ 등 4개 분야에 총 53개의 세부사업을 담고 있다.


10개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먼저 ▲‘원도심-북항 통합연계 전략사업’으로 초량축, 수정축, 영주축을 조성한다. ‘초량축’은 원도심 문화관광 중심축으로서 ‘디자인 특화단지’로 조성하고, ‘수정축’은 엑스포 배후부지로서 ‘부산 엑스포빌리지’로 추진한다. 또한, 새롭게 추가된 ‘영주축’은 영주고가도로 철거와 함께 서구 원도심에서 북항까지를 연결하는 주요 접근로로 조성한다. 위 3개 주요사업을 포함해 총 7개 사업이 있다.


둘째, ▲‘공공관리형 주거지 재생사업’으로 산복예술하우스를 조성한다. ‘산복예술하우스’는 망양로 노면 이하 초량동 노후주거지 일대를 산복도로 하늘길과 연계해 테라스하우스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위 사업 포함, 총 11개 사업이 있다.


셋째, ▲‘경제활력형 도심상업지 재생사업’으로 원도심 비즈니스타운과 철로변 혁신지구(혁신의 회랑)를 조성한다. ‘원도심 비즈니스타운’은 원도심의 집객 기능 활성화를 위한 문화복합시설로, 비즈니스타운-부산역-북항으로 이어지는 보행데크를 연결해 이동 편의 제공은 물론 집객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부선철도 부지를 활용한 ‘철로변 혁신지구’는 북항 2단계 사업과 연계해 추진한다. 위 2개 주요사업을 포함해 총 14개의 사업이 있다.




마지막으로, ▲‘장소창출형 신문화공간 재생사업’을 통해 동천삼거리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광무비즈니스파크 및 범천수변공원, 산복도로 하늘길을 조성한다. 동천 도입부인 동천삼거리는 동서고가로, 충장고가로, 우암로, 부두순환로 등 4개 도로가 겹쳐있어, 교통체계를 개선함으로써 북항재개발과 엑스포의 파급력이 서면 도심까지 확대되도록 할 계획이다. 동천 중간부인 광무교에는 기존 부산교통공사를 이전하고 ‘광무비즈니스 파크’를 조성한다. 이어, 이 일원을 시티크루즈 선착장과 문화복합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동천 최종부인 범천지역에는 기존 부산도시공사를 이전하고 ‘범천수변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산복도로 하늘길’은 영주시민아파트 주거환경개선사업지부터 초량2주택재개발사업지까지 기존 거점시설과 연계한 보행데크를 자연친화적으로 조성한다. 위 4개 주요사업을 포함해 총 21개 사업이 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항 북항과 연계한 원도심대개조 사업을 통해 서면 도심부터 광복 도심까지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누리는 ‘대도심’이 형성될 것”이라며, “부산의 역사를 새롭게 쓰는 이 막중한 사업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부산시 도시재생정책과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첫발을 내딛다!


기재부 공공기관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2021.2. 기재부 공공기관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2027년까지 준공 목표 

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해 배후 주거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1만 8천 호 건립 추진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사업’이 올해 2월 KDI(한국개발연구원)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최종 통과됨에 따라, 부산 강서구 일원의 연구개발특구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고 밝혔다.



위치도


부산시와 사업시행자는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에서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이 대규모 사업지구인 만큼, 토지이용계획상 첨단산업·연구·전시컨벤션 등 연구개발특구의 핵심기능(Core)을 조기에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단계별 사업추진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1단계(핵심기능/53만 평) ▲2단계(주거기능/74만 평) 등으로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부산시는 1단계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개발제한구역해제, 지구지정, 개발계획,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본 사업에 착수해, 2027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을 통해 약 3,32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386명의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단계는 지난 2월 4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 발표의 후속 조치로,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1만 8천여 세대를 공급하기 위한 정책사업이다.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 등 의견 청취 열람공고(2월 24일)를 시작으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의 공공주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토지이용계획도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연구개발특구 본격 추진과 더불어 대저, 강동동 지역에서 추진 중인 서부산권복합산업유통단지, 부산 교정시설 통합이전 등 다른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사업의 핵심기능인 연구개발특구와 함께 공공주택사업도 추진함으로써, 가덕신공항 개항과 연계한 테크노폴리스의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부산의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동북아 해양수도 건설의 핵심사업」으로써,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사업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부산시 지역균형개발과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