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한솔5단지, 1기 신도시 첫 리모델링 사업 승인 ㅣ 용산 아세아아파트 재건축 본격화

[단독] 1기 신도시 첫 리모델링 사업 승인 나왔다…분당 한솔5단지 '축포'


1000가구 이상 대규모 리모델링도 최초

재건축 연한 다가오는 수도권 아파트 관심


    분당·일산·평촌 등 수도권 1기 신도시 아파트 중에서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첫 번째 사례가 나왔다. 경기도 분당 정자동 한솔마을5단지가 그 주인공이다.


23일 경기도 성남시에 따르면 분당 정자동 한솔마을5단지는 성남시로부터 사업계획을 승인받았다. 이후 주민 이주와 착공에 돌입할 계획인데 리모델링이 마무리되면 현재 1156가구인 한솔마을5단지는 1255가구로 틀어난다. 시공은 포스코건설과 쌍용건설이 맡는다.


분당 정자동 한솔마을5단지




1기 신도시 내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는 아파트 중에서 사업계획을 승인 받은 곳은 한솔마을5단지가 처음이다. 전국적으로도 1000가구 이상의 대규모 리모델링 추진 단지 중 최초 사례다.


부동산업계는 한솔마을5단지가 1기 신도시 리모델링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중에서 1990년대 초반 입주한 아파트는 모두 29만2000가구에 달한다. 이들 신도시 아파트는 곧 30년 연한을 채워 재건축 대상이 된다. 그러나 평균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 연면적 비율)이 200%를 넘어 재건축이 쉽지 않다.


이때문에 떠오른 대안이 리모델링이다. 재건축에 비해 규제 장벽이 낮다는 장점도 있다. 가령 재건축은 아파트를 지은 지 30년이 넘어야 추진할 수 있지만 리모델링은 15년 이상이면 된다. 안전진단 등급도 재건축은 최소 D등급(조건부 허용) 이하를 받아야 하지만 리모델링은 B등급(유지·보수)만 받아도 된다. 또한 초과이익환수제도 따로 없고, 조합 설립 이후에도 아파트를 사고팔 수 있다.




한편 한솔마을5단지는 당초 수직증축을 추진했지만 최근 수평증축 설계안으로 건축 심의를 끝마쳤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수직증축에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안전성을 이유로 수직증축의 핵심인 내력벽 철거 허용 여부 결정을 계속해서 미루는 상태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도 2013년 4월 민주정책연구원(현 민주연구원)이 주최한 포럼에서 리모델링 수직 증축에 대해 "위험한 주택정책"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보인 바 있다.

[홍장원 기자 / 김태준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2/179052/


용산구, 아세아아파트 특별계획구역 주택건설사업 계획 승인 


한강로3가 65-584번지 일대(5만1915㎡)에

공동주택(969세대), 부대복리시설 등 아파트 13개동 조성

주택 일부는 주한 미 대사관 직원 숙소로 사용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아세아아파트 특별계획구역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했다.


사업 위치는 용산구 한강로3가 65-584번지 외 10필지다. 사업기간은 계획 승인일로부터 40개월 간이며 시행면적은 5만1915㎡(대지면적 4만6524㎡, 도로 5391㎡)에 달한다.


한국분양정보

edited by kcontents


주 용도는 공동주택(969세대)과 부대복리시설이며 지하3층, 지상11~32층 규모 아파트 13개동(근린생활시설 2개동 별도)이 들어선다.


공동주택은 대부분(819세대) 일반분양이며 150세대를 국토교통부에 기부채납, 공공청사(주한 미 대사관 직원 숙소)로 쓴다. 미 대사관 직원들이 동별 4~25세대씩 나눠서 입주할 예정이다.




전체 건축면적은 1만603㎡, 연면적은 24만3445㎡다. 건폐율 22.79%, 용적률 336%를 적용했다. 세대별 면적은 주택 84㎡~137㎡, 공공청사 84㎡~199㎡다.


아세아아파트 특별계획구역은 과거 용산 미군부대와 국군 복지단, 군인아파트 등 군부대 용지로 쓰였던 부지다. 2001년 특별계획구역으로 결정됐으며 2014년 부영그룹이 국방부로부터 해당 부지를 사들였다.


이후 서울시 도시·건축 공동위원회 심의, 세부개발계획 수립, 교통영향평가, 지하안전성영향평가, 건축계획 심의, 환경영향평가, 교육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쳤으며 공사는 남은 절차를 모두 마무리한 뒤 오는 6월에 시작된다.


현재 미 대사관 직원 숙소는 용산기지 남쪽 사우스포스트 구역에 있다. 지난 2005년에 이뤄진 한미 간 합의에 따라 현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용산기지 북쪽 캠프코이너 일대로 미 대사관을 옮기면 직원 숙소도 함께 따라 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경우 구는 향후 용산 미군기지에 조성될 용산공원 북측 통로가 모두 막힐 것이라고 판단, 2016년부터 아세아아파트 구역으로 미 대사관 직원 숙소 이전을 추진했다.


미 대사관 행정국장, 서울시 행정2부시장 등 고위직 면담을 통해 사업 필요성을 알리고 2018년 공식적으로 서울시에 관련 제안을 한 것.


한국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후 서울시가 ‘아세아아파트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고시(서울특별시 고시 제2020-39호, 2020.1.23.)’를 통해 해당 내용을 공식화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강로동에 대규모 아파트촌이 새롭게 조성된다”며 “지역 개발이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초 용산기지 캠프코이너 일대에 조성될 예정이었던 미 대사관 직원 숙소가 아세아아파트 특별계획구역으로 이전한다”며 “남영·후암동과 이어지는 용산공원 북측 통행로 3만㎡를 추가로 확보한 만큼 온전한 용산공원 조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용산구

케이콘텐츠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